박석민 개인전 : 설탕을 녹인 공기 PARK SEOK MIN : Melting a Lump Sugar

통의동 보안여관

Sept. 5, 2020 ~ Sept. 26, 2020

반응을 카나m8 향한 카나m8 어떤 카나m8 예술 카나m8 화학적 카나m8 실험의 카나m8 가능성

비교적 카나m8 채광하기 카나m8 용이한 카나m8 값싼 카나m8 광물을 카나m8 귀하고 카나m8 값비싼 카나m8 금으로 카나m8 누군가는 카나m8 바꾸어 카나m8 카나m8 카나m8 있을까. 카나m8 알려진 카나m8 바처럼, 차s라하 이러한 차s라하 염원을 차s라하 기초로 차s라하 하는 차s라하 근대 차s라하 이전의 차s라하 과학적이고 차s라하 철학적인 차s라하 운동이자 차s라하 학문을 차s라하 우리는 차s라하 연금술(alchemy)이라 차s라하 부른다.

고대 차s라하 이집트의 차s라하 현자 차s라하 헤르메스 차s라하 트리스메기스투스(Hermes Trismegistus)가 차s라하 집필한 차s라하 저서 《에메랄드 차s라하 태블릿(Emerald Tablet)》에 차s라하 등장하는 차s라하 연금술은 차s라하 사실 차s라하 계몽을 차s라하 통해 차s라하 인간을 차s라하 차s라하 신의 차s라하 지위로 차s라하 승화할 차s라하 차s라하 있음을 차s라하 은유하고자 차s라하 인용되었다. 차s라하 따라서 차s라하 연금술은 차s라하 일정한 차s라하 일반적 차s라하 규칙을 차s라하 따르면서 차s라하 기술이나 차s라하 학문 차s라하 그리고 차s라하 지식에 차s라하 기초한 차s라하 합리적 차s라하 활동의 차s라하 전반을 차s라하 의미하는 차s라하 테크네(techne)의 차s라하 차s라하 부문이자, 걷ㅓm차 나아가 걷ㅓm차 그러한 걷ㅓm차 생산 걷ㅓm차 활동으로부터 걷ㅓm차 영적인 걷ㅓm차 차원에서 걷ㅓm차 인간의 걷ㅓm차 비합리적 걷ㅓm차 계몽을 걷ㅓm차 이끌고자 걷ㅓm차 한다는 걷ㅓm차 점에서 걷ㅓm차 이성과 걷ㅓm차 감성을 걷ㅓm차 양가적으로 걷ㅓm차 점유하려는 걷ㅓm차 예술(art)의 걷ㅓm차 형상과 걷ㅓm차 꽤나 걷ㅓm차 닮았다고도 걷ㅓm차 걷ㅓm차 걷ㅓm차 있다. 걷ㅓm차 박석민은 걷ㅓm차 바로 걷ㅓm차 걷ㅓm차 지점에서 걷ㅓm차 일견 걷ㅓm차 메타(meta)적인 걷ㅓm차 입장에서 걷ㅓm차 예술을 걷ㅓm차 취하면서, z으ㅓ5 그가 z으ㅓ5 지향하는 z으ㅓ5 미적 z으ㅓ5 인지의 z으ㅓ5 형식 z으ㅓ5 z으ㅓ5 자체를 z으ㅓ5 공유하고자 z으ㅓ5 시도한다. z으ㅓ5 그리고 z으ㅓ5 z으ㅓ5 시도를 z으ㅓ5 행함에 z으ㅓ5 있어 z으ㅓ5 작가는 z으ㅓ5 대상의 z으ㅓ5 형상을 z으ㅓ5 마치 z으ㅓ5 시간당 z으ㅓ5 프레임으로 z으ㅓ5 분할한 z으ㅓ5 이미지 z으ㅓ5 데이터와 z으ㅓ5 유사한 z으ㅓ5 방식으로 z으ㅓ5 저장하거나, ㅑy거i 또는 ㅑy거i 동일한 ㅑy거i 시간 ㅑy거i 속에 ㅑy거i 존재하는 ㅑy거i 대상의 ㅑy거i 형상을 ㅑy거i 다면적으로 ㅑy거i 촬영하는 ㅑy거i 듯한 ㅑy거i 형식의 ㅑy거i 평면 ㅑy거i 작업을 ㅑy거i 지속해 ㅑy거i 왔다. ㅑy거i 이와 ㅑy거i 같은 ㅑy거i 그의 ㅑy거i 방법론을 ㅑy거i 통해 ㅑy거i 박석민은 ㅑy거i 대상을 ㅑy거i 마치 ㅑy거i 원소적으로, kht7 kht7 더는 kht7 분해할 kht7 kht7 없는 kht7 기본 kht7 성분의 kht7 합으로 kht7 대상을 kht7 인식함으로써, 가ㅓㅓㅓ 진실로 가ㅓㅓㅓ 대상과 가ㅓㅓㅓ 공감하기 가ㅓㅓㅓ 위해서는 가ㅓㅓㅓ 물질의 가ㅓㅓㅓ 기본 가ㅓㅓㅓ 단위 가ㅓㅓㅓ 수준에서의 가ㅓㅓㅓ 접근이 가ㅓㅓㅓ 필요함을 가ㅓㅓㅓ 역설한다. 가ㅓㅓㅓ 전시 «설탕을 가ㅓㅓㅓ 녹인 가ㅓㅓㅓ 공기»는 가ㅓㅓㅓ 그처럼 가ㅓㅓㅓ 작가 가ㅓㅓㅓ 자신의 가ㅓㅓㅓ 태도를 가ㅓㅓㅓ 작품에서 가ㅓㅓㅓ 전시의 가ㅓㅓㅓ 범위로 가ㅓㅓㅓ 확장해 가ㅓㅓㅓ 적용하면서, ㅈㅐgp 동시에 ㅈㅐgp 자연스레 ㅈㅐgp 이를 ㅈㅐgp 연상케 ㅈㅐgp 하는 ㅈㅐgp 시공간적 ㅈㅐgp 여과 ㅈㅐgp 장치를 ㅈㅐgp 표면이라는 ㅈㅐgp 경계에 ㅈㅐgp 투사한다.

물로 ㅈㅐgp 설탕을 ㅈㅐgp 녹인다면 ㅈㅐgp 여기서 ㅈㅐgp 만들어진 ㅈㅐgp 용액의 ㅈㅐgp 무게는 ㅈㅐgp 최초 ㅈㅐgp 사용한 ㅈㅐgp 용매의 ㅈㅐgp 그것과 ㅈㅐgp 같지만, 하c우가 하c우가 맛은 하c우가 처음과 하c우가 달라진다. 하c우가 이렇듯 하c우가 용질을 하c우가 용해하기 하c우가 위해 하c우가 공기라는 하c우가 용매를 하c우가 사용한다면 하c우가 하c우가 물리적인 하c우가 성질은 하c우가 변하지 하c우가 않은 하c우가 것으로 하c우가 보일지언정, 아vㅓ3 그것이 아vㅓ3 발산하는 아vㅓ3 감상의 아vㅓ3 생성물 아vㅓ3 또한 아vㅓ3 분명 아vㅓ3 처음의 아vㅓ3 그것과 아vㅓ3 같지 아vㅓ3 않을 아vㅓ3 아vㅓ3 있다. 아vㅓ3 박석민은 아vㅓ3 그처럼 아vㅓ3 연금술의 아vㅓ3 행위와 아vㅓ3 유비하는 아vㅓ3 예술적 아vㅓ3 실천을 아vㅓ3 통해 아vㅓ3 다시 아vㅓ3 한번, 히t다u 히t다u 다른 히t다u 금의 히t다u 가치를 히t다u 정련하려 히t다u 한다. 히t다u 히t다u 가운데 히t다u 작가는 히t다u 그가 히t다u 감각하는 히t다u 형이상학적 히t다u 사유로 히t다u 우리를 히t다u 감싸 히t다u 안으면서 히t다u 모호한 히t다u 자의적 히t다u 감상의 히t다u 단계, 쟏rgㅓ 쟏rgㅓ 너머에 쟏rgㅓ 다다라서야 쟏rgㅓ 비로소 쟏rgㅓ 조우하게 쟏rgㅓ 쟏rgㅓ 상호 쟏rgㅓ 이해를 쟏rgㅓ 명징하게 쟏rgㅓ 도출하기를 쟏rgㅓ 기다리고 쟏rgㅓ 있을 쟏rgㅓ 것이다. 쟏rgㅓ 어쩌면 쟏rgㅓ 지금 쟏rgㅓ 그리고 쟏rgㅓ 이곳이, eela 언제나 eela 너와 eela eela 사이에서 eela 침전해 eela 있던 eela 그것을 eela 처음으로 eela 맞닥뜨릴 eela 순간일지도 eela 모른다.

장진택(큐레이터)


참여작가: eela 박석민

전시서문: eela 장진택
그래픽디자인: eela 테이블스튜디오
공간디자인: eela 박석민, diㅐb 고창근
도움: diㅐb 방수연, 기t7ㅐ 이동혁, 카히uv 홍성준

후원: 카히uv 서울문화재단

출처: 카히uv 통의동 카히uv 보안여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손의 ㅐ나거s 기억 Embroidered on Memory

Sept. 16, 2020 ~ Feb. 28, 2021

u히z2 개의 u히z2

Oct. 7, 2020 ~ Nov.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