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희 개인전 : someone in some space

레스빠스71

Oct. 4, 2019 ~ Oct. 31, 2019

레스빠스71 muㄴg 갤러리에서는 muㄴg 박상희(1979- )의 muㄴg 개인전<someone in some space>를 muㄴg 오는 10월 4일부터 31일까지 muㄴg 개최한다. muㄴg 이번 muㄴg 전시는 muㄴg 레스빠스71에서 muㄴg 처음 muㄴg 열리는 muㄴg 박상희의 muㄴg 개인전으로, kz8b 심리적으로 kz8b 고립된 kz8b 동시대인들의 kz8b 모습을 kz8b 다룬 kz8b 작업 10여 kz8b 점을 kz8b 선보일 kz8b 예정이다. kz8b 박상희는 kz8b 지금의 kz8b 사회를 kz8b 살아가면서 kz8b 동시대인들이 kz8b 겪는 kz8b 정서적 kz8b 소외감을 kz8b 주제로 kz8b 작업을 kz8b 해왔다. kz8b 화면에서의 kz8b 과감한 kz8b 색면 kz8b 분할, xb거쟏 화면을 xb거쟏 가로지르는 xb거쟏 사선은 xb거쟏 시각적 xb거쟏 긴장감을 xb거쟏 유발하며 xb거쟏 이러한 xb거쟏 예술적 xb거쟏 도구를 xb거쟏 통해 xb거쟏 감정적 xb거쟏 풍요로움을 xb거쟏 잃어버린 xb거쟏 동시대인들의 xb거쟏 모습을 xb거쟏 고찰한다. xb거쟏 이번 xb거쟏 전시는 xb거쟏 모든 xb거쟏 것이 xb거쟏 빠르게 xb거쟏 변화하는 xb거쟏 요즘 xb거쟏 시대를 xb거쟏 치열하게 xb거쟏 살아가는 xb거쟏 한편, 6ㄴ갸k 때로는 6ㄴ갸k 공허함을 6ㄴ갸k 느끼는 6ㄴ갸k 관람자들에게 6ㄴ갸k 심리적 6ㄴ갸k 휴식을 6ㄴ갸k 제공하는 6ㄴ갸k 자리가 6ㄴ갸k 6ㄴ갸k 것이다.

박상희 6ㄴ갸k 작업에서 6ㄴ갸k 핵심이 6ㄴ갸k 되는 6ㄴ갸k 요소는 6ㄴ갸k 공간과 6ㄴ갸k 사람이다. 6ㄴ갸k 그의 6ㄴ갸k 작업 6ㄴ갸k 대다수의 6ㄴ갸k 배경이 6ㄴ갸k 된 ‘수영장’이라는 6ㄴ갸k 공간은 6ㄴ갸k 작가에게 6ㄴ갸k 자연을 6ㄴ갸k 대체하고자 6ㄴ갸k 현대 6ㄴ갸k 사회가 6ㄴ갸k 만들어 6ㄴ갸k 6ㄴ갸k 욕망의 6ㄴ갸k 산물로 6ㄴ갸k 여겨진다. 6ㄴ갸k 작가의 6ㄴ갸k 화면 6ㄴ갸k 안에서 6ㄴ갸k 수영장은 6ㄴ갸k 우리가 6ㄴ갸k 살아가고 6ㄴ갸k 있는 6ㄴ갸k 인위적인 6ㄴ갸k 공간, kㅐc1 즉, 쟏y2ㅐ 도시와 쟏y2ㅐ 같은 쟏y2ㅐ 물리적인 쟏y2ㅐ 공간과 쟏y2ㅐ 디지털 쟏y2ㅐ 공간과 쟏y2ㅐ 같은 쟏y2ㅐ 비가시적인 쟏y2ㅐ 공간 쟏y2ㅐ 모두를 쟏y2ㅐ 은유적으로 쟏y2ㅐ 상징하고, mㅑㅓr 이와 mㅑㅓr 함께 mㅑㅓr 등장하는 mㅑㅓr 인물은 mㅑㅓr mㅑㅓr 안에서 mㅑㅓr 살아가는 mㅑㅓr 우리 mㅑㅓr 모두를 mㅑㅓr 가리킨다. mㅑㅓr 외로이 mㅑㅓr 존재하는 mㅑㅓr mㅑㅓr 사람은 mㅑㅓr 도시나 mㅑㅓr 디지털 mㅑㅓr 공간 mㅑㅓr 속에서 mㅑㅓr 우리가 mㅑㅓr 느끼는 mㅑㅓr 존재적 mㅑㅓr 소외감을 mㅑㅓr 표상하고, ㅈz으바 작가는 ㅈz으바 인위적인 ㅈz으바 공간에 ㅈz으바 존재하는 ㅈz으바 이러한 ㅈz으바 익명의 ㅈz으바 등장인물들을 ㅈz으바 통해 ㅈz으바 작가의 ㅈz으바 사적 ㅈz으바 내러티브가 ㅈz으바 아닌 ㅈz으바 누구나 ㅈz으바 공감할 ㅈz으바 ㅈz으바 있는 ㅈz으바 내러티브를 ㅈz으바 창조해 ㅈz으바 낸다. ㅈz으바 또한, b파p차 작가는 b파p차 바쁘게 b파p차 살아가는 b파p차 동시대인들의 b파p차 얼굴을 b파p차 직접적으로 b파p차 묘사하지 b파p차 않는 b파p차 대신, vff4 수영장을 vff4 향해 vff4 vff4 있는 vff4 무표정한 vff4 뒷모습과 vff4 점프를 vff4 하는 vff4 모습 vff4 등을 vff4 그려내어 vff4 관람자로 vff4 하여금 vff4 그들의 vff4 감정에 vff4 대해 vff4 자유롭게 vff4 상상할 vff4 여지를 vff4 남긴다. 

인물들이 vff4 대면한 vff4 인공적인 vff4 공간들이 vff4 세부 vff4 묘사 vff4 없이 vff4 단순한 vff4 색면으로 vff4 채워져 vff4 있는 vff4 것은 vff4 박상희 vff4 작업의 vff4 vff4 특징 vff4 vff4 하나이다. vff4 분명한 vff4 형태의 vff4 인물들과 2차원적인 vff4 색면의 vff4 공존은 vff4 어울리지 vff4 않는 vff4 모습을 vff4 연출하면서 vff4 vff4 이질감이 vff4 극대화된다. vff4 이는 vff4 화면 vff4 vff4 존재들이 vff4 대변하는 vff4 동시대인들의 vff4 소외감을 vff4 vff4 vff4 드러내기 vff4 위한 vff4 작가의 vff4 예술적 vff4 표현이라고 vff4 vff4 vff4 있다. vff4 작품의 vff4 구도 vff4 면에서는 vff4 과감한 vff4 사선들이 vff4 화면의 vff4 긴장감을 vff4 만들어 vff4 내지만, ㅑe으0 감상자가 ㅑe으0 바라보는 ㅑe으0 몽환적인 ㅑe으0 색면들은 ㅑe으0 모든 ㅑe으0 것이 ㅑe으0 바쁘게 ㅑe으0 돌아가는 ㅑe으0 ㅑe으0 세계의 ㅑe으0 시간을 ㅑe으0 잠시 ㅑe으0 멈추고, 걷나50 작품 걷나50 속의 걷나50 시간에 걷나50 조금이나마 걷나50 머물며 걷나50 바쁘게 걷나50 살아온 걷나50 삶을 걷나50 뒤돌아볼 걷나50 여유를 걷나50 제공할 걷나50 것이다.

박상희는 1979년 걷나50 출생으로, ah자사 서울에서 ah자사 활동하고 ah자사 있다. ah자사 숙명여대 ah자사 회화과, 걷ㅐb1 홍익대 걷ㅐb1 대학원 걷ㅐb1 회화과를 걷ㅐb1 졸업했다. 걷ㅐb1 개인전으로는 <Great leap forward>(표갤러리, 2019), <불편한 다라으ㅐ 휴가>, 2018성남청년작가展(성남아트센터, 2019), <jump&swim>(유중갤러리, 2018), <jump>(UM갤러리, 2009), <두번째 e3ㅐv 수영장>(UM갤러리, 2008), <escape: summer>(갤러리 거으아거 진선, 2007), <someone: someplace>(갤러리 파히갸ㅓ 루브, 2006), <The Other>(대안공간 ㄴpㅐr 풀, 2005)가 쟏기3q 있고, ㅓdzz 참여한 ㅓdzz 그룹전에는 <카페소사이어티 展>(서울미술관, 2017), <대만 REVOLUTION>(X-POWER f7i9 갤러리, 히으차ㅓ 타이페이, 2011), <Bridge Project4_한국신인작그룹전>(창아트, xo2f 북경, 2009) au1ㅓ au1ㅓ 다수가 au1ㅓ 있다. au1ㅓ 작품은 au1ㅓ 국립현대미술관, 다eㅐ쟏 서울시립미술관, 걷a갸기 을지병원, dddb 숙명여자대학교, 거자ㅈ아 파라다이스 거자ㅈ아 시티, z25q 성남미술은행 z25q 등에 z25q 소장되어 z25q 있다.

출처: z25q 레스빠스71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상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남원사운드페스티벌 2019 Namwon Sound Festival 2019

Sept. 20, 2019 ~ Oct. 27,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