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봉기: 두 번의 산책

경남도립미술관

April 8, 2022 ~ June 26, 2022

자연과 z자라바 우리는 z자라바 어떤 z자라바 관계일까? z자라바 z자라바 관계는 z자라바 진정 z자라바 마땅하게 z자라바 이뤄져 z자라바 왔던 z자라바 것일까? z자라바 그것은 z자라바 과연 z자라바 누구를 z자라바 위해, m0ㅓ다 m0ㅓ다 무엇을 m0ㅓ다 위해 m0ㅓ다 맺어졌을까?

나아가 m0ㅓ다 우리는, ㅐ5다ㅐ 주변 ㅐ5다ㅐ 모든 ㅐ5다ㅐ 대상으로부터 ㅐ5다ㅐ 무엇을 ㅐ5다ㅐ 보고자 ㅐ5다ㅐ 했을까? ㅐ5다ㅐ ㅐ5다ㅐ 무엇을 ㅐ5다ㅐ 얻고자 ㅐ5다ㅐ 했던 ㅐ5다ㅐ 것일까? ㅐ5다ㅐ ㅐ5다ㅐ 관계가 ㅐ5다ㅐ 과연 ㅐ5다ㅐ 올바르다 ㅐ5다ㅐ 말할 ㅐ5다ㅐ ㅐ5다ㅐ 있을까? ㅐ5다ㅐ 온갖 ㅐ5다ㅐ 위기가 ㅐ5다ㅐ 들끓는 ㅐ5다ㅐ 현시대 ㅐ5다ㅐ 속에서 ㅐ5다ㅐ 우리는 ㅐ5다ㅐ 과연 ㅐ5다ㅐ 어디를 ㅐ5다ㅐ 향해 ㅐ5다ㅐ 나아가야 ㅐ5다ㅐ 할까? ㅐ5다ㅐ 더불어 ㅐ5다ㅐ 예술은 ㅐ5다ㅐ 무엇을 ㅐ5다ㅐ ㅐ5다ㅐ ㅐ5다ㅐ 있을까?

2022 ㅐ5다ㅐ 경남작가조명전 《박봉기: ㅐ5다ㅐ ㅐ5다ㅐ 번의 ㅐ5다ㅐ 산책》은 ㅐ5다ㅐ 경남을 ㅐ5다ㅐ 기반으로 ㅐ5다ㅐ 국내외를 ㅐ5다ㅐ 넘나들며, 35년간 v6ㅓ1 작품 v6ㅓ1 활동을 v6ㅓ1 이어온 v6ㅓ1 작가 v6ㅓ1 박봉기의 v6ㅓ1 예술 v6ㅓ1 세계를 v6ㅓ1 집중 v6ㅓ1 조명하고자 v6ㅓ1 한다. v6ㅓ1 서두에서 v6ㅓ1 언급한 v6ㅓ1 질문들은 v6ㅓ1 박봉기의 v6ㅓ1 예술을 v6ㅓ1 통해 v6ㅓ1 우리가 v6ㅓ1 사유해야 v6ㅓ1 v6ㅓ1 다양한 v6ㅓ1 주제들을 v6ㅓ1 제안하고 v6ㅓ1 있다. v6ㅓ1 팬데믹과 v6ㅓ1 기후위기, 으wfㅓ 다양한 으wfㅓ 생태적 으wfㅓ 이슈들이 으wfㅓ 끊임없이 으wfㅓ 쏟아져 으wfㅓ 나오는 으wfㅓ 으wfㅓ 상황들 으wfㅓ 아래에서 으wfㅓ 우리에게 으wfㅓ 주어진 으wfㅓ 시대의 으wfㅓ 과제들을 으wfㅓ 예술로써 으wfㅓ 다시금 으wfㅓ 바라보고자 으wfㅓ 하는 으wfㅓ 것이다.

작가 으wfㅓ 박봉기는 으wfㅓ 자연과 으wfㅓ 으wfㅓ 으wfㅓ 없는 으wfㅓ 작업을 으wfㅓ 이어오고 으wfㅓ 있다. 으wfㅓ 자연 으wfㅓ 공간에서, 03으3 자연을 03으3 재료로, 2히xf 자연에 2히xf 대해 2히xf 이야기한다. 2히xf 이를 2히xf 통해 2히xf 작가는 2히xf 어떤 2히xf 말을 2히xf 전하고 2히xf 있을까? 2히xf 또한 2히xf 지금, y6다쟏 가공의 y6다쟏 장소 y6다쟏 미술관에서 y6다쟏 우리는 y6다쟏 과연 y6다쟏 무슨 y6다쟏 메시지를 y6다쟏 읽어야 y6다쟏 하는 y6다쟏 것일까? y6다쟏 실제로 y6다쟏 작가의 20여 y6다쟏 년간의 y6다쟏 작업들은 y6다쟏 주로 y6다쟏 바깥에서, 3j히5 자연친화적 3j히5 공간 3j히5 속에서 3j히5 이뤄져 3j히5 왔다. 3j히5 이러한 3j히5 야외에서 3j히5 어울림의 3j히5 조형으로 3j히5 제작된 3j히5 작가의 3j히5 작품들은, 걷차p다 걷차p다 다른 걷차p다 자연 걷차p다 공간으로 걷차p다 자리하며 걷차p다 다양한 걷차p다 관객의 걷차p다 조용한 걷차p다 쉼터로서 걷차p다 작용했다. 걷차p다 작가는 걷차p다 이러한 걷차p다 조형들을 걷차p다 통해 걷차p다 어린 걷차p다 시절부터 걷차p다 자신이 걷차p다 배우고 걷차p다 경험했던 걷차p다 자연의 걷차p다 위안과 걷차p다 정서적 걷차p다 휴식의 걷차p다 상황을 걷차p다 다시금 걷차p다 선사하고자 걷차p다 한다. <호흡>이라는 걷차p다 작품명은 걷차p다 작가의 걷차p다 주요한 걷차p다 메시지가 걷차p다 되었다. 걷차p다 생을 걷차p다 위한 걷차p다 근본적 걷차p다 활동인 걷차p다 신체의 걷차p다 기능적 걷차p다 호흡(그것은 걷차p다 분명 걷차p다 자연과의 걷차p다 관계 걷차p다 속에서 걷차p다 이뤄진다), nㅓ카으 이와 nㅓ카으 더불어 nㅓ카으 우리를 nㅓ카으 둘러싼 nㅓ카으 모든 nㅓ카으 환경, jㅓ3다 모든 jㅓ3다 대상(나 jㅓ3다 자신과 jㅓ3다 타인, 거거fo 자연을 거거fo 포함한 거거fo 비-인간의 거거fo 모든 거거fo 대상)과 거거fo 함께 거거fo 어우러지는 거거fo 호흡은 거거fo 시대적 거거fo 상황과 거거fo 맞물려 거거fo 더더욱 거거fo 요구되는 거거fo 삶의 거거fo 태도임에 거거fo 틀림이 거거fo 없다.

전시명 ‘두 거거fo 번의 거거fo 산책’은 거거fo 다양한 거거fo 의미로써 거거fo 기능한다. 거거fo 작가의 거거fo 작품은 거거fo 주로 거거fo 신체적 거거fo 감각을 거거fo 통해 거거fo 우리의 거거fo 의식을 거거fo 일깨워 거거fo 주는데, 다2다ㄴ 이를 다2다ㄴ 편안하게 다2다ㄴ 산책하듯 다2다ㄴ 체험하고 다2다ㄴ 사유해 다2다ㄴ 보는 다2다ㄴ 것이다. 다2다ㄴ 관객은 다2다ㄴ 모든 다2다ㄴ 감각, lk타5 lk타5 보고 lk타5 만지고 lk타5 직접 lk타5 lk타5 속을 lk타5 걸어보며 lk타5 얻는 lk타5 다양한 lk타5 감각들을 lk타5 통해 lk타5 lk타5 번째 lk타5 산책을 lk타5 경험할 lk타5 lk타5 있다. lk타5 이는 lk타5 나아가 lk타5 조금 lk타5 lk타5 감각 lk타5 했던 lk타5 작품의 lk타5 재료, 다ㅐㅈq 형태, wbㅓ4 공간의 wbㅓ4 분위기, tx다차 전달하고자 tx다차 하는 tx다차 메시지 tx다차 tx다차 tx다차 모든 tx다차 것들에 tx다차 대한 tx다차 사유의 tx다차 산책(두 tx다차 번째 tx다차 산책)을 tx다차 유도하게 tx다차 된다.

한편 tx다차 이번 tx다차 전시는 tx다차 tx다차 축의 tx다차 작품으로 tx다차 구성되었다. tx다차 먼저 tx다차 미술관 tx다차 내외에서는 tx다차 건축적 tx다차 조형의 tx다차 새로운 tx다차 작품들을 tx다차 만날 tx다차 tx다차 있다. tx다차 관객은 tx다차 이렇듯 tx다차 도심으로 tx다차 초대된 tx다차 작가의 tx다차 작품을 tx다차 각자의 tx다차 감각으로 tx다차 경험하며, 으w3ㅓ 으w3ㅓ 번째 으w3ㅓ 산책을 으w3ㅓ 하게 으w3ㅓ 된다. 으w3ㅓ 이어진 으w3ㅓ 전시의 으w3ㅓ 후반부에서는 으w3ㅓ 사진과 으w3ㅓ 영상을 으w3ㅓ 통해 으w3ㅓ 작가의 으w3ㅓ 장소특정적 으w3ㅓ 작품들을 으w3ㅓ 만날 으w3ㅓ 으w3ㅓ 있다. 으w3ㅓ 이는 으w3ㅓ 각각의 으w3ㅓ 장소를 으w3ㅓ 직접 으w3ㅓ 방문할 으w3ㅓ 으w3ㅓ 없었던 으w3ㅓ 관객에게, 17vs 상상의 17vs 자연 17vs 속에서 17vs 17vs 다른 17vs 산책을 17vs 경험하기를 17vs 제안하고 17vs 있다. 17vs 관객은 17vs 이러한 17vs 17vs 축의 17vs 작품과 17vs 전시 17vs 구성을 17vs 통해 17vs 작가의 17vs 작품을 17vs 새롭게 17vs 경험하며, ㅈ다기ㄴ ㅈ다기ㄴ 의미를 ㅈ다기ㄴ 보다 ㅈ다기ㄴ 다층적으로 ㅈ다기ㄴ 고민해볼 ㅈ다기ㄴ ㅈ다기ㄴ 있을 ㅈ다기ㄴ 것이다. ㅈ다기ㄴ 나아가 ㅈ다기ㄴ 주변 ㅈ다기ㄴ 대상들과 ㅈ다기ㄴ 맺어온 ㅈ다기ㄴ 수많은 ㅈ다기ㄴ 관계들에 ㅈ다기ㄴ 대해 ㅈ다기ㄴ 다시 ㅈ다기ㄴ ㅈ다기ㄴ ㅈ다기ㄴ 돌아보며, 2ㅑyr 생태주의적 2ㅑyr 삶의 2ㅑyr 가치에 2ㅑyr 대해 2ㅑyr 깊이 2ㅑyr 있는 2ㅑyr 사유의 2ㅑyr 시간을 2ㅑyr 가져볼 2ㅑyr 2ㅑyr 있을 2ㅑyr 것이다.

생물학자 2ㅑyr 레이첼 2ㅑyr 카슨(1907~1964)의 2ㅑyr 저서 『침묵의 2ㅑyr 봄』(1962)은 2ㅑyr 과학기술의 2ㅑyr 남용으로 2ㅑyr 인해 2ㅑyr 봄이 2ㅑyr 오더라도, o38z 꽃은 o38z 보이지 o38z 않고, 6ㅓi나 새소리가 6ㅓi나 들리지 6ㅓi나 않을 6ㅓi나 미래에 6ㅓi나 대해 6ㅓi나 경고하였다. 6ㅓi나 이는 6ㅓi나 6ㅓi나 6ㅓi나 세계인에게 6ㅓi나 환경 6ㅓi나 문제의 6ㅓi나 위기를 6ㅓi나 쉽고 6ㅓi나 빠르게, xㄴu5 보다 xㄴu5 깊고 xㄴu5 생생하게 xㄴu5 알릴 xㄴu5 xㄴu5 있는 xㄴu5 계기가 xㄴu5 되었고, ㅓ다u가 대대적인 ㅓ다u가 환경 ㅓ다u가 운동을 ㅓ다u가 촉발시켰다. ㅓ다u가 당시 ㅓ다u가 다양한 ㅓ다u가 보도를 ㅓ다u가 통해 ㅓ다u가 전해진 ㅓ다u가 수많은 ㅓ다u가 환경 ㅓ다u가 위기의 ㅓ다u가 알림들 ㅓ다u가 사이에서, j2f마 j2f마 생물학자가 j2f마 j2f마 조용한 j2f마 문학의 j2f마 울림은 j2f마 예술의 j2f마 역할을 j2f마 되돌아보게 j2f마 했다. j2f마 그리고 j2f마 지금, 바l기u 그로부터 60년이 바l기u 흘렀다. 바l기u 온갖 바l기u 상황들이 바l기u 난무하는 바l기u 위기의 바l기u 시대 바l기u 아래에서 바l기u 여전히 바l기u 풀어야 바l기u 바l기u 수많은 바l기u 과제들 바l기u 속에서, z가e다 우리는 z가e다 과연 z가e다 어떠한 z가e다 태도로써 z가e다 z가e다 대안을 z가e다 찾아야 z가e다 z가e다 것인가? z가e다 아래 z가e다 시구절로 z가e다 그의 z가e다 답을 z가e다 대신하고자 z가e다 한다.

함께 z가e다 머물고
꽃을 z가e다 배우며
가벼이 z가e다 떠나라
z가e다 게리 z가e다 스나이더 ‘아이들을 z가e다 위하여’ z가e다 중에서

참여작가: z가e다 박봉기

출처: z가e다 경남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미술로, ㅐx자j 세계로 To the world through art 1980s-90s

Jan. 20, 2022 ~ June 12, 2022

드로잉 w마마e 나우 DRAWING NOW

March 11, 2022 ~ July 24, 2022

Tom Friedman: Many Things All at Once

May 12, 2022 ~ June 2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