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봉기: 두 번의 산책

경남도립미술관

April 8, 2022 ~ June 26, 2022

자연과 y갸5나 우리는 y갸5나 어떤 y갸5나 관계일까? y갸5나 y갸5나 관계는 y갸5나 진정 y갸5나 마땅하게 y갸5나 이뤄져 y갸5나 왔던 y갸5나 것일까? y갸5나 그것은 y갸5나 과연 y갸5나 누구를 y갸5나 위해, xㅐ사i xㅐ사i 무엇을 xㅐ사i 위해 xㅐ사i 맺어졌을까?

나아가 xㅐ사i 우리는, f우히0 주변 f우히0 모든 f우히0 대상으로부터 f우히0 무엇을 f우히0 보고자 f우히0 했을까? f우히0 f우히0 무엇을 f우히0 얻고자 f우히0 했던 f우히0 것일까? f우히0 f우히0 관계가 f우히0 과연 f우히0 올바르다 f우히0 말할 f우히0 f우히0 있을까? f우히0 온갖 f우히0 위기가 f우히0 들끓는 f우히0 현시대 f우히0 속에서 f우히0 우리는 f우히0 과연 f우히0 어디를 f우히0 향해 f우히0 나아가야 f우히0 할까? f우히0 더불어 f우히0 예술은 f우히0 무엇을 f우히0 f우히0 f우히0 있을까?

2022 f우히0 경남작가조명전 《박봉기: f우히0 f우히0 번의 f우히0 산책》은 f우히0 경남을 f우히0 기반으로 f우히0 국내외를 f우히0 넘나들며, 35년간 wㅓzㅓ 작품 wㅓzㅓ 활동을 wㅓzㅓ 이어온 wㅓzㅓ 작가 wㅓzㅓ 박봉기의 wㅓzㅓ 예술 wㅓzㅓ 세계를 wㅓzㅓ 집중 wㅓzㅓ 조명하고자 wㅓzㅓ 한다. wㅓzㅓ 서두에서 wㅓzㅓ 언급한 wㅓzㅓ 질문들은 wㅓzㅓ 박봉기의 wㅓzㅓ 예술을 wㅓzㅓ 통해 wㅓzㅓ 우리가 wㅓzㅓ 사유해야 wㅓzㅓ wㅓzㅓ 다양한 wㅓzㅓ 주제들을 wㅓzㅓ 제안하고 wㅓzㅓ 있다. wㅓzㅓ 팬데믹과 wㅓzㅓ 기후위기, 기pbs 다양한 기pbs 생태적 기pbs 이슈들이 기pbs 끊임없이 기pbs 쏟아져 기pbs 나오는 기pbs 기pbs 상황들 기pbs 아래에서 기pbs 우리에게 기pbs 주어진 기pbs 시대의 기pbs 과제들을 기pbs 예술로써 기pbs 다시금 기pbs 바라보고자 기pbs 하는 기pbs 것이다.

작가 기pbs 박봉기는 기pbs 자연과 기pbs 기pbs 기pbs 없는 기pbs 작업을 기pbs 이어오고 기pbs 있다. 기pbs 자연 기pbs 공간에서, 차마ㅓ걷 자연을 차마ㅓ걷 재료로, ㅑ카0ㅐ 자연에 ㅑ카0ㅐ 대해 ㅑ카0ㅐ 이야기한다. ㅑ카0ㅐ 이를 ㅑ카0ㅐ 통해 ㅑ카0ㅐ 작가는 ㅑ카0ㅐ 어떤 ㅑ카0ㅐ 말을 ㅑ카0ㅐ 전하고 ㅑ카0ㅐ 있을까? ㅑ카0ㅐ 또한 ㅑ카0ㅐ 지금, 우quh 가공의 우quh 장소 우quh 미술관에서 우quh 우리는 우quh 과연 우quh 무슨 우quh 메시지를 우quh 읽어야 우quh 하는 우quh 것일까? 우quh 실제로 우quh 작가의 20여 우quh 년간의 우quh 작업들은 우quh 주로 우quh 바깥에서, xfuy 자연친화적 xfuy 공간 xfuy 속에서 xfuy 이뤄져 xfuy 왔다. xfuy 이러한 xfuy 야외에서 xfuy 어울림의 xfuy 조형으로 xfuy 제작된 xfuy 작가의 xfuy 작품들은, m7파3 m7파3 다른 m7파3 자연 m7파3 공간으로 m7파3 자리하며 m7파3 다양한 m7파3 관객의 m7파3 조용한 m7파3 쉼터로서 m7파3 작용했다. m7파3 작가는 m7파3 이러한 m7파3 조형들을 m7파3 통해 m7파3 어린 m7파3 시절부터 m7파3 자신이 m7파3 배우고 m7파3 경험했던 m7파3 자연의 m7파3 위안과 m7파3 정서적 m7파3 휴식의 m7파3 상황을 m7파3 다시금 m7파3 선사하고자 m7파3 한다. <호흡>이라는 m7파3 작품명은 m7파3 작가의 m7파3 주요한 m7파3 메시지가 m7파3 되었다. m7파3 생을 m7파3 위한 m7파3 근본적 m7파3 활동인 m7파3 신체의 m7파3 기능적 m7파3 호흡(그것은 m7파3 분명 m7파3 자연과의 m7파3 관계 m7파3 속에서 m7파3 이뤄진다), ㅓ걷tㅓ 이와 ㅓ걷tㅓ 더불어 ㅓ걷tㅓ 우리를 ㅓ걷tㅓ 둘러싼 ㅓ걷tㅓ 모든 ㅓ걷tㅓ 환경, 차ㅐ카h 모든 차ㅐ카h 대상(나 차ㅐ카h 자신과 차ㅐ카h 타인, icx5 자연을 icx5 포함한 icx5 비-인간의 icx5 모든 icx5 대상)과 icx5 함께 icx5 어우러지는 icx5 호흡은 icx5 시대적 icx5 상황과 icx5 맞물려 icx5 더더욱 icx5 요구되는 icx5 삶의 icx5 태도임에 icx5 틀림이 icx5 없다.

전시명 ‘두 icx5 번의 icx5 산책’은 icx5 다양한 icx5 의미로써 icx5 기능한다. icx5 작가의 icx5 작품은 icx5 주로 icx5 신체적 icx5 감각을 icx5 통해 icx5 우리의 icx5 의식을 icx5 일깨워 icx5 주는데, 파mㅑo 이를 파mㅑo 편안하게 파mㅑo 산책하듯 파mㅑo 체험하고 파mㅑo 사유해 파mㅑo 보는 파mㅑo 것이다. 파mㅑo 관객은 파mㅑo 모든 파mㅑo 감각, wㅐㅓm wㅐㅓm 보고 wㅐㅓm 만지고 wㅐㅓm 직접 wㅐㅓm wㅐㅓm 속을 wㅐㅓm 걸어보며 wㅐㅓm 얻는 wㅐㅓm 다양한 wㅐㅓm 감각들을 wㅐㅓm 통해 wㅐㅓm wㅐㅓm 번째 wㅐㅓm 산책을 wㅐㅓm 경험할 wㅐㅓm wㅐㅓm 있다. wㅐㅓm 이는 wㅐㅓm 나아가 wㅐㅓm 조금 wㅐㅓm wㅐㅓm 감각 wㅐㅓm 했던 wㅐㅓm 작품의 wㅐㅓm 재료, 2사다k 형태, 하갸다v 공간의 하갸다v 분위기, 4으lㅓ 전달하고자 4으lㅓ 하는 4으lㅓ 메시지 4으lㅓ 4으lㅓ 4으lㅓ 모든 4으lㅓ 것들에 4으lㅓ 대한 4으lㅓ 사유의 4으lㅓ 산책(두 4으lㅓ 번째 4으lㅓ 산책)을 4으lㅓ 유도하게 4으lㅓ 된다.

한편 4으lㅓ 이번 4으lㅓ 전시는 4으lㅓ 4으lㅓ 축의 4으lㅓ 작품으로 4으lㅓ 구성되었다. 4으lㅓ 먼저 4으lㅓ 미술관 4으lㅓ 내외에서는 4으lㅓ 건축적 4으lㅓ 조형의 4으lㅓ 새로운 4으lㅓ 작품들을 4으lㅓ 만날 4으lㅓ 4으lㅓ 있다. 4으lㅓ 관객은 4으lㅓ 이렇듯 4으lㅓ 도심으로 4으lㅓ 초대된 4으lㅓ 작가의 4으lㅓ 작품을 4으lㅓ 각자의 4으lㅓ 감각으로 4으lㅓ 경험하며, 카h바ㅐ 카h바ㅐ 번째 카h바ㅐ 산책을 카h바ㅐ 하게 카h바ㅐ 된다. 카h바ㅐ 이어진 카h바ㅐ 전시의 카h바ㅐ 후반부에서는 카h바ㅐ 사진과 카h바ㅐ 영상을 카h바ㅐ 통해 카h바ㅐ 작가의 카h바ㅐ 장소특정적 카h바ㅐ 작품들을 카h바ㅐ 만날 카h바ㅐ 카h바ㅐ 있다. 카h바ㅐ 이는 카h바ㅐ 각각의 카h바ㅐ 장소를 카h바ㅐ 직접 카h바ㅐ 방문할 카h바ㅐ 카h바ㅐ 없었던 카h바ㅐ 관객에게, f7ㅓㅑ 상상의 f7ㅓㅑ 자연 f7ㅓㅑ 속에서 f7ㅓㅑ f7ㅓㅑ 다른 f7ㅓㅑ 산책을 f7ㅓㅑ 경험하기를 f7ㅓㅑ 제안하고 f7ㅓㅑ 있다. f7ㅓㅑ 관객은 f7ㅓㅑ 이러한 f7ㅓㅑ f7ㅓㅑ 축의 f7ㅓㅑ 작품과 f7ㅓㅑ 전시 f7ㅓㅑ 구성을 f7ㅓㅑ 통해 f7ㅓㅑ 작가의 f7ㅓㅑ 작품을 f7ㅓㅑ 새롭게 f7ㅓㅑ 경험하며, 2h3ㅐ 2h3ㅐ 의미를 2h3ㅐ 보다 2h3ㅐ 다층적으로 2h3ㅐ 고민해볼 2h3ㅐ 2h3ㅐ 있을 2h3ㅐ 것이다. 2h3ㅐ 나아가 2h3ㅐ 주변 2h3ㅐ 대상들과 2h3ㅐ 맺어온 2h3ㅐ 수많은 2h3ㅐ 관계들에 2h3ㅐ 대해 2h3ㅐ 다시 2h3ㅐ 2h3ㅐ 2h3ㅐ 돌아보며, ㅓㅈ7y 생태주의적 ㅓㅈ7y 삶의 ㅓㅈ7y 가치에 ㅓㅈ7y 대해 ㅓㅈ7y 깊이 ㅓㅈ7y 있는 ㅓㅈ7y 사유의 ㅓㅈ7y 시간을 ㅓㅈ7y 가져볼 ㅓㅈ7y ㅓㅈ7y 있을 ㅓㅈ7y 것이다.

생물학자 ㅓㅈ7y 레이첼 ㅓㅈ7y 카슨(1907~1964)의 ㅓㅈ7y 저서 『침묵의 ㅓㅈ7y 봄』(1962)은 ㅓㅈ7y 과학기술의 ㅓㅈ7y 남용으로 ㅓㅈ7y 인해 ㅓㅈ7y 봄이 ㅓㅈ7y 오더라도, p5z가 꽃은 p5z가 보이지 p5z가 않고, 85ㅓr 새소리가 85ㅓr 들리지 85ㅓr 않을 85ㅓr 미래에 85ㅓr 대해 85ㅓr 경고하였다. 85ㅓr 이는 85ㅓr 85ㅓr 85ㅓr 세계인에게 85ㅓr 환경 85ㅓr 문제의 85ㅓr 위기를 85ㅓr 쉽고 85ㅓr 빠르게, 걷83u 보다 걷83u 깊고 걷83u 생생하게 걷83u 알릴 걷83u 걷83u 있는 걷83u 계기가 걷83u 되었고, gㅓie 대대적인 gㅓie 환경 gㅓie 운동을 gㅓie 촉발시켰다. gㅓie 당시 gㅓie 다양한 gㅓie 보도를 gㅓie 통해 gㅓie 전해진 gㅓie 수많은 gㅓie 환경 gㅓie 위기의 gㅓie 알림들 gㅓie 사이에서, 히ㅓ으7 히ㅓ으7 생물학자가 히ㅓ으7 히ㅓ으7 조용한 히ㅓ으7 문학의 히ㅓ으7 울림은 히ㅓ으7 예술의 히ㅓ으7 역할을 히ㅓ으7 되돌아보게 히ㅓ으7 했다. 히ㅓ으7 그리고 히ㅓ으7 지금, 자zvg 그로부터 60년이 자zvg 흘렀다. 자zvg 온갖 자zvg 상황들이 자zvg 난무하는 자zvg 위기의 자zvg 시대 자zvg 아래에서 자zvg 여전히 자zvg 풀어야 자zvg 자zvg 수많은 자zvg 과제들 자zvg 속에서, 사3l히 우리는 사3l히 과연 사3l히 어떠한 사3l히 태도로써 사3l히 사3l히 대안을 사3l히 찾아야 사3l히 사3l히 것인가? 사3l히 아래 사3l히 시구절로 사3l히 그의 사3l히 답을 사3l히 대신하고자 사3l히 한다.

함께 사3l히 머물고
꽃을 사3l히 배우며
가벼이 사3l히 떠나라
사3l히 게리 사3l히 스나이더 ‘아이들을 사3l히 위하여’ 사3l히 중에서

참여작가: 사3l히 박봉기

출처: 사3l히 경남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지금 0q0y 우리 0q0y 좀비는: 21세기 K좀비 0q0y 연대기

Oct. 21, 2022 ~ March 26, 2023

소장품으로 lㅓㄴg 움직이기

March 22, 2022 ~ March 19, 2023

조르주 ut2f 루오와 ut2f 한국미술: ut2f 시선공명

Oct. 6, 2022 ~ Jan. 29, 2023

이응노 ㅈ나ㅐ7 마스터피스

Oct. 4, 2022 ~ Dec. 18,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