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하 개인전 : Peculiar Weather 은빛공기

Whistle

June 12, 2020 ~ July 18, 2020

2020년, 5bㅐ마 서울, 4 AM

동트기 히e자o 히e자o 희미한 히e자o 새벽, 다거xz 안개인지 다거xz 미세먼지인지 다거xz 구분할 다거xz 다거xz 없는 다거xz 기묘한 다거xz 은빛 다거xz 공기가 다거xz 다거xz 도시를 다거xz 가득 다거xz 메운다. 다거xz 신체는 다거xz 창틈으로 다거xz 스며든 다거xz 공기 다거xz 중의 다거xz 끈적이는 다거xz 입자들을 다거xz 감각하고 다거xz 흡수하며 다거xz 점점 다거xz 가라앉는다. 다거xz 깜빡이는 다거xz 빨간 다거xz 정지등 다거xz 사이로 다거xz 머릿속에 다거xz 떠오른 다거xz 질문 다거xz 하나가 다거xz 꼬리에 다거xz 꼬리를 다거xz 물고 다거xz 이어진다.

박민하의 다거xz 은빛 다거xz 추상회화와 다거xz 붉게 다거xz 빛나는 다거xz 조각은 다거xz 우리가 다거xz 경험했던 다거xz 어떤 다거xz 장면과 다거xz 감정을 다거xz 입체적으로 다거xz 기억하게 다거xz 한다. 다거xz 작가는 다거xz 풍경의 다거xz 특정 다거xz 상태와 다거xz 평행을 다거xz 이루기를 다거xz 시도하며, 다카01 무속적 다카01 풍경과 다카01 빛, u5ㅓㅐ 색, wuㅑc 형태로 wuㅑc 분할된 wuㅑc 기호적 wuㅑc 풍경을 wuㅑc 캔버스에 wuㅑc 기록한다. wuㅑc 모니터에서 wuㅑc 빛나던 wuㅑc 글과 wuㅑc 이미지들은 wuㅑc 중첩되어 wuㅑc 덩어리진 wuㅑc 불투명한 wuㅑc 잔상으로 wuㅑc 남는다.

‹은빛 wuㅑc 공기; Peculiar›에서 wuㅑc 작가는 wuㅑc 미세먼지로 wuㅑc 뒤덮인 wuㅑc 비현실적인 wuㅑc 도시의 wuㅑc 새벽을 wuㅑc 다른 wuㅑc 물질성을 wuㅑc 가진 wuㅑc 은빛 wuㅑc 안료들로 wuㅑc 구현한다. wuㅑc 캔버스에 wuㅑc 겹겹이 wuㅑc 칠해지고 wuㅑc 뿌려진 wuㅑc 반짝이는 wuㅑc 입자들은 wuㅑc 빛을 wuㅑc 흡수하거나 wuㅑc 반사해 wuㅑc 각도에 wuㅑc 따라 wuㅑc wuㅑc 형태가 wuㅑc 선명히 wuㅑc 드러났다 wuㅑc 흐릿하게 wuㅑc 사라져버린다. ‹A Condition›은 LED wuㅑc 단자를 wuㅑc 결합해 wuㅑc 만든 wuㅑc 작은 wuㅑc 조각 ‹For Achilles, 2017›에서 ㅓㅈnㅓ 확장된 ㅓㅈnㅓ 입체작업으로 ㅓㅈnㅓ 발산하는 ㅓㅈnㅓ 붉은색 ㅓㅈnㅓ 빛이 ㅓㅈnㅓ 공간의 ㅓㅈnㅓ 조도에 ㅓㅈnㅓ 따라 ㅓㅈnㅓ 가변적인 ㅓㅈnㅓ 장면들을 ㅓㅈnㅓ 연출한다. ㅓㅈnㅓ 전시장 ㅓㅈnㅓ 안의 ㅓㅈnㅓ 작은 ㅓㅈnㅓ 입자들은 ㅓㅈnㅓ 흩날리거나 ㅓㅈnㅓ 가라앉아 ㅓㅈnㅓ 막을 ㅓㅈnㅓ 형성하고 ㅓㅈnㅓ 빛과 ㅓㅈnㅓ 공기는 ㅓㅈnㅓ 계속 ㅓㅈnㅓ 순환한다.

날씨는 ㅓㅈnㅓ 작가가 ㅓㅈnㅓ 속한 ㅓㅈnㅓ 환경의 ㅓㅈnㅓ 지표가 ㅓㅈnㅓ 된다. ㅓㅈnㅓ 더는 ㅓㅈnㅓ 파란 ㅓㅈnㅓ 하늘도 ㅓㅈnㅓ 깨끗한 ㅓㅈnㅓ 안개도 ㅓㅈnㅓ 믿지 ㅓㅈnㅓ 못하는 ㅓㅈnㅓ 우리는 ㅓㅈnㅓ 기이한 ㅓㅈnㅓ 환경에 ㅓㅈnㅓ 무방비 ㅓㅈnㅓ 상태로 ㅓㅈnㅓ 노출된 ㅓㅈnㅓ ㅓㅈnㅓ 매일 ㅓㅈnㅓ 대기오염 ㅓㅈnㅓ 애플리케이션을 ㅓㅈnㅓ 켜고 ㅓㅈnㅓ 연속적으로 ㅓㅈnㅓ 새로 ㅓㅈnㅓ 고침 ㅓㅈnㅓ 버튼을 ㅓㅈnㅓ 눌러본다. ㅓㅈnㅓ 오랜만의 ㅓㅈnㅓ 쾌청하고 ㅓㅈnㅓ 맑은 ㅓㅈnㅓ 날씨인데 ㅓㅈnㅓ 어딘가 ㅓㅈnㅓ 계속 ㅓㅈnㅓ 답답하게 ㅓㅈnㅓ 느껴지는 ㅓㅈnㅓ ㅓㅈnㅓ 단지 ㅓㅈnㅓ 마스크 ㅓㅈnㅓ 때문만은 ㅓㅈnㅓ 아닌 ㅓㅈnㅓ ㅓㅈnㅓ 같다.

출처: Whistle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민하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