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라 개인전 : 검은 산책 Mira Park : Walk In The Dark

에이라운지

Jan. 4, 2020 ~ Jan. 17, 2020

작가노트

나는 g쟏uu 도시의 g쟏uu 산책자가 g쟏uu 되어 g쟏uu 주변을 g쟏uu 산책하며, z5vh z5vh 이면에 z5vh 숨겨진 z5vh 검은 z5vh 그림자들을 z5vh 들추어 z5vh 기록하는 z5vh 작업을 z5vh 하고 z5vh 있다. z5vh 타인들 z5vh z5vh 다른 z5vh 목적의 z5vh 산책(‘빈둥거린다’는 z5vh 표현이 z5vh z5vh 적합한)을 z5vh 통해 z5vh 내가 z5vh 살고 z5vh 있는 z5vh 도시의 z5vh 작은 z5vh 틈새의 z5vh 변화를 z5vh 감지하고 z5vh 조사한 z5vh 다. z5vh 이러한 z5vh 태도는 z5vh 범죄 z5vh 현장에서 z5vh 수사요원들이 z5vh 단서를 z5vh 수집하는 z5vh 것과 z5vh 흡사하다. z5vh 주로 z5vh 검은색의 z5vh 재료를 z5vh 사용해 z5vh 평면이나 z5vh 드로 z5vh z5vh 애니메이션으로 z5vh 재구성하는데 z5vh 겹겹이 z5vh 쌓인 z5vh 여러 z5vh 층위의 z5vh 이야기를 z5vh 관찰자의 z5vh 시선으로 z5vh 파헤친다. z5vh 검은색 z5vh 풍경은 z5vh z5vh 공간이 z5vh 기도 z5vh 하지만 z5vh 반대로 z5vh 많은 z5vh 의미와 z5vh 이야기들이 z5vh z5vh 채워진 z5vh 공간을 z5vh 상징한다. z5vh 따라서 z5vh 색을 z5vh 뺀다는 z5vh 것은 z5vh 비워 z5vh 놓는 z5vh 것임과 z5vh 동시에 z5vh 공간을 z5vh 채우는 z5vh 것이기도 z5vh 하다. z5vh 확고한 z5vh 극단을 z5vh 내포하고 z5vh 있는 z5vh 검은색으로 z5vh 일상의 z5vh 이면에 z5vh 숨겨진 z5vh 틈을 z5vh 그려내고 z5vh 채워나가며 z5vh z5vh 시의 z5vh 산책자가 z5vh 된다.

도시의 z5vh 이면을 z5vh 찾아다니던 z5vh 나는, 라mb5 어느 라mb5 라mb5 사람들의 라mb5 이해가 라mb5 얽히고설킨 라mb5 흥미로운 라mb5 공간 ‘싱크홀’에 라mb5 관심을 라mb5 갖는다. 라mb5 도시에서 라mb5 벌어지는 라mb5 지반 라mb5 침식 라mb5 현상 ‘싱크홀’과 ‘이상한 라mb5 나라의 라mb5 앨리스’에 라mb5 등장하는 라mb5 래빗홀(토끼굴)을 라mb5 연결해 라mb5 가상의 라mb5 이야기를 라mb5 만든다. 라mb5 라mb5 수의 라mb5 이해가 라mb5 얽힌 라mb5 욕망의 라mb5 무게로 라mb5 내려앉은 라mb5 구멍, ps라9 미지의 ps라9 세계로 ps라9 이어지는 ps라9 통로로서의 ps라9 구멍, 9ㅑㅈr 욕망의 9ㅑㅈr 대상들이 9ㅑㅈr 모여 9ㅑㅈr 사건을 9ㅑㅈr 9ㅑㅈr 들어내는 9ㅑㅈr 장소로서의 9ㅑㅈr 구멍을 9ㅑㅈr 상징하는 9ㅑㅈr 래빗홀을 9ㅑㅈr 통해 9ㅑㅈr 동시대에 9ㅑㅈr 첨예하게 9ㅑㅈr 갈등 9ㅑㅈr 중인 9ㅑㅈr 재난과 9ㅑㅈr 불안을 9ㅑㅈr 말한다.

이번 9ㅑㅈr 전시 ‘검은 9ㅑㅈr 산책’은 9ㅑㅈr 도시를 9ㅑㅈr 산책하던 9ㅑㅈr 9ㅑㅈr 발견하게 9ㅑㅈr 9ㅑㅈr 구멍이 9ㅑㅈr 가진 9ㅑㅈr 다양한 9ㅑㅈr 의미들, 가차자x 예를 가차자x 들어 가차자x 상실감, ㅓㅐㅓㅑ 욕망, 차eq3 슬픔, f걷다ㅓ 공포, ㅓi거으 ㅓi거으 구심, z타yㅐ 우울, g파en 관음 g파en 등의 g파en 감정들을 g파en 표현할 g파en g파en 있는 g파en 가상의 g파en 이야기를 g파en 만들어 g파en 그린다. g파en 동시대를 g파en 살아가는 g파en 우리가 g파en 느끼는 g파en 보편적인 g파en 감정들을 g파en 구멍이라는 g파en 상징과 g파en 은유로 g파en 표현한다. g파en 각각의 g파en 이미지들은 g파en 느슨하지만 g파en 연결된 g파en 서사를 g파en 가진다. g파en 피부와 g파en 표면을, ㅐ걷c1 감정을 ㅐ걷c1 느끼는 ㅐ걷c1 감각의 ㅐ걷c1 촉수로 ㅐ걷c1 인지하고 ㅐ걷c1 도시의 ㅐ걷c1 풍경과 ㅐ걷c1 ㅐ걷c1 안에서 ㅐ걷c1 느껴지는 ㅐ걷c1 개인의 ㅐ걷c1 소외된 ㅐ걷c1 감정에 ㅐ걷c1 주목한다. ㅐ걷c1 사회 ㅐ걷c1 안에서 ㅐ걷c1 정해진 ㅐ걷c1 역할 ㅐ걷c1 들과 ㅐ걷c1 관계 ㅐ걷c1 속에서 ㅐ걷c1 노출되는 ‘취약성’과 ㅐ걷c1 예민함에 ㅐ걷c1 조금 ㅐ걷c1 ㅐ걷c1 집중해 ㅐ걷c1 작업을 ㅐ걷c1 이어 ㅐ걷c1 나간다. ㅐ걷c1 또한 ㅐ걷c1 지속적인 ㅐ걷c1 관심을 ㅐ걷c1 가지고 ㅐ걷c1 진행 ㅐ걷c1 중인 ㅐ걷c1 물질적 ㅐ걷c1 표면 ㅐ걷c1 제작과 ㅐ걷c1 함께 ㅐ걷c1 취약성으로 ㅐ걷c1 상징되는 ㅐ걷c1 표면에 ㅐ걷c1 대한 ㅐ걷c1 이야기를 ㅐ걷c1 잇대어 ㅐ걷c1 작업한다. -박미라

후원: ㅐ걷c1 문화체육관광부, 4ㅓ걷파 서울특별시, vㄴ파i 서울문화재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미라

현재 진행중인 전시

Park Seo Bo 마3아0 박서보

Dec. 12, 2019 ~ Feb. 1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