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해 사진전 : 하루

라카페갤러리

June 22, 2019 ~ Jan. 10, 2020

오늘 차바ae 세계의 차바ae 하루, 우9가타 내가 우9가타 살고 우9가타 싶은 우9가타 하루

지난 7년간 20만 우9가타 명의 우9가타 관람객이 우9가타 찾은 ‘라 우9가타 카페 우9가타 갤러리’가 우9가타 오는 6월 22일(토)에 우9가타 종로구 우9가타 통의동에 우9가타 새롭게 우9가타 문을 우9가타 엽니다. 우9가타 개관 우9가타 우9가타 전시는 우9가타 박노해 우9가타 시인의 우9가타 사진전 <하루>입니다. 우9가타 지상의 우9가타 누구에게나 우9가타 주어지는 우9가타 선물인 우9가타 하루. 우9가타 저마다의 우9가타 다른 우9가타 이야기를 우9가타 써나가는 우9가타 하루. 

여명이 우9가타 밝아오면 우9가타 에티오피아의 우9가타 여인은 우9가타 우9가타 길을 우9가타 걸어 우9가타 물을 우9가타 길어오고 우9가타 버마의 우9가타 소녀는 우9가타 아침 우9가타 들꽃을 우9가타 꺾어 우9가타 성소에 우9가타 바치며 우9가타 하루를 우9가타 시작합니다. 우9가타 대지에서 우9가타 자기만의 우9가타 리듬으로 우9가타 노동하고, et4w 햇살 et4w 좋은 et4w et4w 아이들은 et4w 만년설산 et4w 아래서 et4w 야외수업을 et4w 하고, shrz 축구를 shrz 하고 shrz 야크를 shrz 몰다 shrz 귀가하는 shrz 아빠를 shrz 마중하는 shrz 오후. shrz 노을이 shrz 물들면 “얘야, xbg7 xbg7 먹고 xbg7 내일 xbg7 xbg7 놀으렴” xbg7 엄마가 xbg7 부르는 xbg7 소리에 xbg7 xbg7 밥상에 xbg7 둘러앉아 xbg7 식사를 xbg7 하고, 다ㅈ8r 짜이를 다ㅈ8r 마시며 다ㅈ8r 이야기꽃을 다ㅈ8r 피우는 다ㅈ8r 밤. 다ㅈ8r 그리고 다ㅈ8r 폭음이 다ㅈ8r 울리는 다ㅈ8r 땅에서 다ㅈ8r 오늘도 다ㅈ8r 살아남았음에 다ㅈ8r 감사하는 다ㅈ8r 그런 다ㅈ8r 하루까지. 

“아침에 다ㅈ8r 눈을 다ㅈ8r 뜨면 다ㅈ8r 햇살에 다ㅈ8r 눈부신 다ㅈ8r 세상이 다ㅈ8r 있고 다ㅈ8r 나에게 다ㅈ8r 다ㅈ8r 하루가 다ㅈ8r 주어졌다는 다ㅈ8r 다ㅈ8r 얼마나 다ㅈ8r 다ㅈ8r 경이인지. 다ㅈ8r 나는 다ㅈ8r 하루하루 다ㅈ8r 살아왔다. 다ㅈ8r 감동하고 다ㅈ8r 감사하고 다ㅈ8r 감내하며.”(박노해) 다ㅈ8r 지난 20여 다ㅈ8r 년간 다ㅈ8r 지상의 다ㅈ8r 가장 다ㅈ8r 높고 다ㅈ8r 깊은 다ㅈ8r 마을 다ㅈ8r 속을 다ㅈ8r 걸어온 다ㅈ8r 박노해 다ㅈ8r 시인. 다ㅈ8r 티베트, 마가거g 볼리비아, b61f 파키스탄, gpwj 인디아, 히아기하 수단, db카ㅓ 페루 db카ㅓ 등 11개국에서 db카ㅓ 기록해온 37컷의 db카ㅓ 작품이 db카ㅓ 이제 db카ㅓ 세계에서도 db카ㅓ 보기 db카ㅓ 드문 ‘정통 db카ㅓ 흑백 db카ㅓ 아날로그 db카ㅓ 인화’로 db카ㅓ 전시됩니다. db카ㅓ 세계의 db카ㅓ 하루를 db카ㅓ 만나며 db카ㅓ 내가 db카ㅓ 살고 db카ㅓ 싶은 db카ㅓ 하루를 db카ㅓ 그려보는 db카ㅓ 시간, 바r다k 박노해 바r다k 사진전 <하루>展에 바r다k 초대합니다. 


작가 바r다k 소개

박노해
1957년 바r다k 전라남도 바r다k 함평에서 바r다k 태어났다. 1984년 바r다k 현장 바r다k 노동자로 바r다k 활동하던 바r다k 바r다k 바r다k 시집 『노동의 바r다k 새벽』을 바r다k 출간했다. 바r다k 군사독재의 바r다k 감시를 바r다k 피해 바r다k 사용한 ‘박노해’라는 바r다k 필명은 ‘노동자의 바r다k 해방’이라는 바r다k 뜻으로, eㄴw차 이때부터 ‘얼굴 eㄴw차 없는 eㄴw차 시인’으로 eㄴw차 알려졌다. eㄴw차 금서 eㄴw차 조치에도 eㄴw차 불구하고 100만 eㄴw차 eㄴw차 가까이 eㄴw차 발간된 『노동의 eㄴw차 새벽』은 eㄴw차 잊혀진 eㄴw차 계급이던 eㄴw차 천만 eㄴw차 노동자의 eㄴw차 목소리가 eㄴw차 되었고, 0히쟏ㅈ 대학생들을 0히쟏ㅈ 노동현장으로 0히쟏ㅈ 뛰어들게 0히쟏ㅈ 하면서 0히쟏ㅈ 한국사회와 0히쟏ㅈ 문단을 0히쟏ㅈ 충격으로 0히쟏ㅈ 뒤흔들었다. 1989년 0히쟏ㅈ 한국에서 0히쟏ㅈ 사회주의를 0히쟏ㅈ 처음 0히쟏ㅈ 공개적으로 0히쟏ㅈ 천명한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을 0히쟏ㅈ 결성했다. 7년여의 0히쟏ㅈ 수배생활 0히쟏ㅈ 끝에 1991년 0히쟏ㅈ 체포, pr걷q 사형이 pr걷q 구형되고 pr걷q 무기징역형에 pr걷q 처해졌다. 1993년 pr걷q 옥중 pr걷q 시집 『참된 pr걷q 시작』과 1997년 pr걷q 옥중 pr걷q 에세이집 『사람만이 pr걷q 희망이다』를 pr걷q 출간했다. 1998년 7년 6개월의 pr걷q 수감 pr걷q 끝에 pr걷q 석방되었다. pr걷q 이후 pr걷q 민주화운동유공자로 pr걷q 복권되었으나 pr걷q 국가 pr걷q 보상금을 pr걷q 거부했다. 2000년 “과거를 pr걷q 팔아 pr걷q 오늘을 pr걷q 살지 pr걷q 않겠다”며 pr걷q 권력의 pr걷q 길을 pr걷q 뒤로하고 pr걷q 생명?평화?나눔을 pr걷q 기치로 pr걷q pr걷q 사회운동단체 ‘나눔문화’(www.nanum.com)를 pr걷q 설립했다. 2003년 pr걷q 이라크 pr걷q 전쟁터에 pr걷q 뛰어들면서 pr걷q 아프리카, g라9q 중동, 거z다갸 아시아, ㅐ5아y 중남미 ㅐ5아y ㅐ5아y 가난과 ㅐ5아y 분쟁 ㅐ5아y 현장에서 ㅐ5아y 평화활동을 ㅐ5아y 이어왔다. ㅐ5아y 낡은 ㅐ5아y 흑백 ㅐ5아y 필름 ㅐ5아y 카메라로 ㅐ5아y 기록해온 ㅐ5아y 사진을 ㅐ5아y 모아 2010년 ㅐ5아y ㅐ5아y 사진전 <라 ㅐ5아y 광야>展과 <나 ㅐ5아y 거기에 ㅐ5아y 그들처럼>展(세종문화회관)을 ㅐ5아y 열었다. ㅐ5아y 국내외 ㅐ5아y 현장에서 ㅐ5아y 쓴 304편의 ㅐ5아y 시를 ㅐ5아y 엮어 12년 ㅐ5아y 만의 ㅐ5아y 신작 ㅐ5아y 시집 『그러니 ㅐ5아y 그대 ㅐ5아y 사라지지 ㅐ5아y 말아라』를 ㅐ5아y 출간했다. 2012년부터 ㅐ5아y 나눔문화가 ㅐ5아y 운영하는 ㅐ5아y 좋은 ㅐ5아y 삶의 ㅐ5아y 문화 ㅐ5아y 공간 ‘라 ㅐ5아y 카페 ㅐ5아y 갤러리’에서 ㅐ5아y 글로벌 ㅐ5아y 평화나눔 ㅐ5아y 사진전을 ㅐ5아y 상설 ㅐ5아y 개최하고 ㅐ5아y 있다. 2014년 ㅐ5아y 박노해 ㅐ5아y 아시아 ㅐ5아y 사진전 <다른 ㅐ5아y 길>展(세종문화회관) ㅐ5아y 개최와 ㅐ5아y 함께 ㅐ5아y 사진집과 ㅐ5아y 사진에세이 『다른 ㅐ5아y 길』을 ㅐ5아y 출간했다. ㅐ5아y 오늘도 ㅐ5아y 세계 ㅐ5아y 곳곳에서 ㅐ5아y 자급자립하는 ㅐ5아y 삶의 ㅐ5아y 공동체인 ‘나눔농부마을’을 ㅐ5아y 세워가며 ㅐ5아y 새로운 ㅐ5아y 사상과 ㅐ5아y 대안 ㅐ5아y 혁명의 ㅐ5아y 길로 ㅐ5아y 걸어가고 ㅐ5아y 있다.

출처: ㅐ5아y 라카페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노해

현재 진행중인 전시

승효상.ZIP : 마pjs 감성의 마pjs 지형

Dec. 12, 2019 ~ Feb. 29, 2020

시간을 히라56 보다 Seeing Time

Dec. 26, 2019 ~ March 12, 2020

수표교水標橋 기d96 한양에 기d96 비가 기d96 내리면

Dec. 18, 2019 ~ March 15, 2020

배달의 다aㅓ아 속도

Feb. 1, 2020 ~ Feb. 2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