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영 개인전 : BREATH IN BETWEEN

갤러리로얄

July 4, 2019 ~ Aug. 31, 2019

삶을 p우히자 사는 p우히자 오직 p우히자 p우히자 가지 p우히자 방법.  p우히자 아무것도 p우히자 기적이 p우히자 아닌 p우히자 것처럼. p우히자 모든 p우히자 것이 p우히자 기적인 p우히자 것처럼.
- p우히자 알버트 p우히자 아인슈타인-

심연 p우히자 위에서 p우히자 요람이 p우히자 흔들린다. p우히자 보편적 p우히자 인식은 p우히자 우리에게 p우히자 말한다. 
우리의 p우히자 존재는 p우히자 p우히자 개의 p우히자 영원의 p우히자 어둠 p우히자 사이를 p우히자 가르는 p우히자 찰나의 p우히자 빛에 p우히자 불과하다고.
- p우히자 블라디미르 p우히자 나보코브-

박근영은 p우히자 이렇게 p우히자 빛으로 p우히자 인해 p우히자 갈라진 p우히자 찰나의 p우히자 p우히자 안에 p우히자 그의 p우히자 형상들을 p우히자 유예 p우히자 시켜 p우히자 놓는다. p우히자 그들은 p우히자 생성되고 p우히자 다시 p우히자 분해되어 p우히자 사라지는 p우히자 과정 p우히자 p우히자 사이에 p우히자 순간적으로 p우히자 포착된 p우히자 듯하다. p우히자 어떤 p우히자 것이 p우히자 존재하게 p우히자 p우히자 가능성을 p우히자 의미하는 p우히자 단어‘Incipience’(발단, ㅓㅓ다x 시초)가 ㅓㅓ다x 떠오른다. ㅓㅓ다x 그의 ㅓㅓ다x 형상들은 ㅓㅓ다x 그것들의 ㅓㅓ다x 배경으로부터 ㅓㅓ다x 전개되어 ㅓㅓ다x 나타나고 ㅓㅓ다x 동시에 ㅓㅓ다x ㅓㅓ다x 배경으로 ㅓㅓ다x 녹아 ㅓㅓ다x 사라진다.

이런 ㅓㅓ다x 의미에서 ㅓㅓ다x 박근영의 ㅓㅓ다x 작업은 ㅓㅓ다x 생성과 ㅓㅓ다x 존재, 쟏7pㅓ 그리고 쟏7pㅓ 동시에 쟏7pㅓ 해체를 쟏7pㅓ 나타내는 쟏7pㅓ 표의 쟏7pㅓ 문자이다. 쟏7pㅓ 그는‘불안정한 쟏7pㅓ 존재의 쟏7pㅓ 미세한 쟏7pㅓ 진동’을 쟏7pㅓ 말한다. 쟏7pㅓ 그의 쟏7pㅓ 형상들은 쟏7pㅓ 있음과 쟏7pㅓ 없음을 쟏7pㅓ 동시에 쟏7pㅓ 다루고, mmcㅑ 이것은 mmcㅑ 삶과 mmcㅑ 죽음, ml1걷 고형과 ml1걷 무형과 ml1걷 같은 ml1걷 동시에 ml1걷 상반된 ml1걷 ml1걷 가지 ml1걷 상태로서 ml1걷 존재하는 ml1걷 것을 ml1걷 일컫는 ml1걷 양자 ml1걷 역학의 ml1걷 중첩론 ml1걷 개념을 ml1걷 불러일으킨다. ml1걷 생성과 ml1걷 소멸 ml1걷 사이를 ml1걷 진동함으로써 ml1걷 존재와 ml1걷 부재에 ml1걷 대한 ml1걷 고조된 ml1걷 감각을 ml1걷 유지하고. ml1걷 양쪽이 ml1걷 서로를 ml1걷 퇴색시키지 ml1걷 않고 ml1걷 ml1걷 감각 ml1걷 사이 ml1걷 공존의 ml1걷 균형을 ml1걷 유지한다. ml1걷 그럼으로써 ml1걷 이미지들은 ml1걷 정착되지 ml1걷 않은 ml1걷 ml1걷 양가적인, 거6tㅓ 결정적으로 거6tㅓ 양가적인 거6tㅓ 상태로 거6tㅓ 남아 거6tㅓ 있게 거6tㅓ 된다.

박근영의 거6tㅓ 인체 거6tㅓ 형상들은 거6tㅓ 때때로 거6tㅓ 삶의 거6tㅓ 연약함에 거6tㅓ 대한 거6tㅓ 감각을 거6tㅓ 불러일으키는 거6tㅓ 인체의 거6tㅓ 파편 거6tㅓ 또는 거6tㅓ 부분들로 거6tㅓ 나타난다. 거6tㅓ 거6tㅓ 형상들은 거6tㅓ 명백한 거6tㅓ 고요함 거6tㅓ 속에 거6tㅓ 정지된 거6tㅓ 채, ㅑ0라자 영원히 ㅑ0라자 공중 ㅑ0라자 부양 ㅑ0라자 상태로 ㅑ0라자 존재한다. 

마틴 ㅑ0라자 하이데거는 ㅑ0라자 철학에서 ㅑ0라자 가장 ㅑ0라자 중요한 ㅑ0라자 문제는 ㅑ0라자 존재에 ㅑ0라자 대한 ㅑ0라자 물음이라고 ㅑ0라자 믿었다. "존재의 ㅑ0라자 이유는 ㅑ0라자 무엇인가". "자기 ㅑ0라자 자신으로서 ㅑ0라자 존재한다는 ㅑ0라자 것은 ㅑ0라자 무엇을 ㅑ0라자 말하는가". ㅑ0라자 그리고 ㅑ0라자 이것은 ㅑ0라자 인간의 ㅑ0라자 조건에 ㅑ0라자 대한 ㅑ0라자 실존주의적 ㅑ0라자 탐구를 ㅑ0라자 위한 ㅑ0라자 초석이 ㅑ0라자 되었다.

박근영이 ㅑ0라자 만들어낸 ㅑ0라자 유령과 ㅑ0라자 같은 ㅑ0라자 환영들은 ㅑ0라자 이런 ㅑ0라자 수수께끼를 ㅑ0라자 반영하고 ㅑ0라자 인간의 ㅑ0라자 의식 ㅑ0라자 자체를 ㅑ0라자 형상화하려 ㅑ0라자 시도한다. ㅑ0라자 박근영의 ㅑ0라자 고유한 ㅑ0라자 작업 ㅑ0라자 과정, ㅑ5차g 짧은 ㅑ5차g 싯구에 ㅑ5차g 도달하기 ㅑ5차g 위해 ㅑ5차g 엄청난 ㅑ5차g 양의 ㅑ5차g 노동이 ㅑ5차g 요구되는 ㅑ5차g 방법론은 ㅑ5차g 아주 ㅑ5차g 작은 ㅑ5차g 사진 ㅑ5차g 이미지 ㅑ5차g 조각들을 ㅑ5차g 배경 ㅑ5차g 표면에 ㅑ5차g 부착시키며 ㅑ5차g 쌓아가는 ㅑ5차g 것에서 ㅑ5차g 시작한다. ㅑ5차g 그는 ㅑ5차g 형상을 ㅑ5차g 해체시키고 ㅑ5차g 다시 ㅑ5차g 재건하는 ㅑ5차g 방식을 ㅑ5차g 통해 ㅑ5차g 노동 ㅑ5차g 집약적인 ㅑ5차g 인체 ㅑ5차g 형상을 ㅑ5차g 만들어 ㅑ5차g 낸다. ㅑ5차g 외과적인 ㅑ5차g 수술을 ㅑ5차g 하듯 ㅑ5차g 사진 ㅑ5차g 이미지를 ㅑ5차g 해부하고 ㅑ5차g ㅑ5차g 조각들을 ㅑ5차g 작업실의 ㅑ5차g 수술대 ㅑ5차g 위에서 ㅑ5차g 다시 ㅑ5차g 결합시키며 ㅑ5차g 이를 ㅑ5차g 통해 ㅑ5차g 만들어진 ㅑ5차g 형상들은 ㅑ5차g 미묘한 ㅑ5차g 물리적 ㅑ5차g 존재로 ㅑ5차g 고취됨과 ㅑ5차g 동시에 ㅑ5차g 덧없음을 ㅑ5차g 불러일으킨다 .   

박근영은 ㅑ5차g 강렬한 ㅑ5차g 물질성이 ㅑ5차g 구체화된 ㅑ5차g 유령을 ㅑ5차g 만들어 ㅑ5차g 내기 ㅑ5차g 위해 ㅑ5차g 사진 ㅑ5차g 이미지를 ㅑ5차g 이용하는 ㅑ5차g 조각가라 ㅑ5차g 해야 ㅑ5차g ㅑ5차g 것이다. ㅑ5차g 연약한 ㅑ5차g 종이 ㅑ5차g 조각들을 ㅑ5차g 겹치고 ㅑ5차g 쌓아가는 ㅑ5차g 과정을 ㅑ5차g 통해 ㅑ5차g 그의 ㅑ5차g 모자이크는 ㅑ5차g 사진 ㅑ5차g 이미지의 ㅑ5차g 삼차원적 ㅑ5차g 암시들과 ㅑ5차g 결합하여, 2차원의 ㄴlㅓ다 표면 ㄴlㅓ다 위, xk나ㅓ xk나ㅓ 사방에서 xk나ㅓ 조각적 xk나ㅓ 실재를 xk나ㅓ 이루는 xk나ㅓ 생생한 xk나ㅓ 질감을 xk나ㅓ 만들어 xk나ㅓ 낸다. xk나ㅓ 살아있는 xk나ㅓ 사람을 xk나ㅓ 경험하는 xk나ㅓ 듯한 xk나ㅓ 생명력과 xk나ㅓ 함께 xk나ㅓ 이미지의 xk나ㅓ 수많은 xk나ㅓ 미세한 xk나ㅓ 파편들이 xk나ㅓ 보여주는 xk나ㅓ 불안정한 xk나ㅓ 움직임이 xk나ㅓ 형상들에 xk나ㅓ 채워져 xk나ㅓ 있다.

작업의 xk나ㅓ 색감 xk나ㅓ 역시 xk나ㅓ 중요하다. xk나ㅓ 그는 xk나ㅓ 자연적인 xk나ㅓ 그것과 xk나ㅓ 너무 xk나ㅓ 다르지 xk나ㅓ 않으면서도 xk나ㅓ 살짝 xk나ㅓ 낯선 xk나ㅓ 느낌을 xk나ㅓ 주는 xk나ㅓ 적절한 xk나ㅓ 톤과 xk나ㅓ 색감을 xk나ㅓ 고르기 xk나ㅓ 위해 xk나ㅓ 많은 xk나ㅓ 시간을 xk나ㅓ 들인다. xk나ㅓ 발은 xk나ㅓ 땅과의 xk나ㅓ 가상적인 xk나ㅓ 접촉으로 xk나ㅓ 인해 xk나ㅓ 초록빛이 xk나ㅓ 감도는 xk나ㅓ 색을 xk나ㅓ 띠고 xk나ㅓ 있을 xk나ㅓ 것이고 xk나ㅓ 손은 xk나ㅓ 미세한 xk나ㅓ 차이를 xk나ㅓ 보이며 xk나ㅓ 천연색 xk나ㅓ 안에서 xk나ㅓ 변화를 xk나ㅓ 가지기도 xk나ㅓ 한다. xk나ㅓ 때때로 xk나ㅓ 몸의 xk나ㅓ 부분들은 xk나ㅓ 복잡하고 xk나ㅓ 감지하기 xk나ㅓ 힘든 xk나ㅓ 색의 xk나ㅓ 조합을 xk나ㅓ 보여주고 xk나ㅓ 이러한 xk나ㅓ 색감의 xk나ㅓ 효과는 xk나ㅓ 형상의 xk나ㅓ 미묘함을 xk나ㅓ 더욱 xk나ㅓ 드러낸다.  

불확실한 xk나ㅓ 근원 xk나ㅓ 또는 xk나ㅓ 결론에도 xk나ㅓ 불구하고, 2xㅐq 박근영의 2xㅐq 형상들은 2xㅐq 내적인 2xㅐq 삶을 2xㅐq 풍부하게 2xㅐq 발산하며 2xㅐq 비단 2xㅐq 파편적이라 2xㅐq 해도 2xㅐq 그것들은 2xㅐq 유예와 2xㅐq 기원을 2xㅐq 아우르는 2xㅐq 몸짓들을 2xㅐq 제공한다. 2xㅐq 때때로 2xㅐq 과도한 2xㅐq 내면성과 2xㅐq 압박된 2xㅐq 기운들은 2xㅐq 작은 2xㅐq 입자들과 2xㅐq 함께 2xㅐq 불가사의함을 2xㅐq 분출하며 2xㅐq 폭발해 2xㅐq 버린 2xㅐq 머리 2xㅐq 2xㅐq 자체로 2xㅐq 나타나고 2xㅐq 이것은 2xㅐq 2xㅐq 2xㅐq 서두에서 2xㅐq 언급한 2xㅐq 기적에 2xㅐq 대한 2xㅐq 아인슈타인의 2xㅐq 발언으로 2xㅐq 우리를 2xㅐq 되돌려 2xㅐq 놓는다. 

"삶을 2xㅐq 사는 2xㅐq 오직 2xㅐq 두가지 2xㅐq 방법. 2xㅐq 아무것도 2xㅐq 기적이 2xㅐq 아닌 2xㅐq 2xㅐq 처럼. 2xㅐq 모든것이 2xㅐq 기적인 2xㅐq 2xㅐq 처럼".

출처: 2xㅐq 갤러리로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근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비격진천뢰

July 16, 2019 ~ Aug. 25,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