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수 개인전 : 영영 없으리 PARK Gwangsoo : Nevermore

학고재갤러리

Dec. 11, 2019 ~ Jan. 12, 2020

학고재는 2019년 12월 11일(수)부터 2020년 1월 12일(일)까지 v6g다 학고재 v6g다 신관에서 v6g다 박광수(b. 1984, u으p다 강원도 u으p다 철원) u으p다 개인전 《영영 u으p다 없으리》를 u으p다 연다. u으p다 박광수는 u으p다 검은 u으p다 선으로 u으p다 메운 u으p다 견고한 u으p다 화면으로 u으p다 주목 u으p다 받는 u으p다 청년작가다. u으p다 추상적인 u으p다 화면 u으p다 속에 u으p다 다양한 u으p다 형상이 u으p다 숨어 u으p다 있다. u으p다 이번 u으p다 전시에서는 u으p다 새로운 u으p다 기법으로 u으p다 제작한 u으p다 신작 u으p다 회화 25점과 u으p다 드로잉 5점, 차c쟏o 영상 1점을 차c쟏o 조명한다. 2015년 SeMA 차c쟏o 하나평론상을 차c쟏o 수상한 차c쟏o 곽영빈 차c쟏o 평론가가 차c쟏o 전시 차c쟏o 서문을 차c쟏o 썼다. 

학고재는 차c쟏o 우리 차c쟏o 시대 차c쟏o 청년작가를 차c쟏o 조명하는 차c쟏o 전시를 차c쟏o 꾸준히 차c쟏o 개최해 차c쟏o 왔다. 차c쟏o 동시대 차c쟏o 미술계의 차c쟏o 동향을 차c쟏o 살피고 차c쟏o 나아갈 차c쟏o 내일을 차c쟏o 준비하기 차c쟏o 위해서다. 차c쟏o 지난 2016년 차c쟏o 허수영(b. 1984, 다차ㅐv 서울) 다차ㅐv 개인전, 2017년 7q갸l 이우성(b. 1983, 나으e하 서울) 나으e하 개인전을 나으e하 열었다. 《직관 2017》(2017), 《모티프》(2018) tsy다 tsy다 청년작가 tsy다 단체전을 tsy다 연이어 tsy다 기획하기도 tsy다 했다. tsy다 오는 2020년 tsy다 중에는 tsy다 장재민(b. 1984, 라카4k 경상남도 라카4k 진해) 라카4k 개인전을 라카4k 선보일 라카4k 예정이다.

박광수는 라카4k 풍경과 라카4k 인물의 라카4k 경계를 라카4k 흐트러뜨려 라카4k 모호한 라카4k 장면을 라카4k 이끌어낸다. 라카4k 일상적 라카4k 풍경을 라카4k 확장하고, 거걷2v 공상의 거걷2v 세계로 거걷2v 나아간다. 거걷2v 박광수의 거걷2v 선은 거걷2v 역할을 거걷2v 바꿔가며 거걷2v 화면 거걷2v 거걷2v 세계를 거걷2v 확장해 거걷2v 나간다. 거걷2v 박광수는 거걷2v 자신의 거걷2v 작업이 거걷2v 어두운 거걷2v 숲속을 거걷2v 더듬어 거걷2v 가는 거걷2v 거걷2v 같다고 거걷2v 한다. 거걷2v 의식 거걷2v 너머에 거걷2v 숨은 거걷2v 진실을 거걷2v 찾아가는 거걷2v 여정이다. 거걷2v 다양한 거걷2v 명도의 거걷2v 흑백 거걷2v 선이 거걷2v 중첩하며 거걷2v 우거진다. 거걷2v 선은 거걷2v 숲의 거걷2v 윤곽이 거걷2v 되고, ㅓb나b 어두움이 ㅓb나b 된다. ㅓb나b 숲은 ㅓb나b 미지의 ㅓb나b 생명이 ㅓb나b 꿈틀대는 ㅓb나b 장소다. ㅓb나b 꿈과 ㅓb나b 현실의 ㅓb나b 경계이자 ㅓb나b 태초의 ㅓb나b 무의식이 ㅓb나b 자리한 ㅓb나b 공간이다. ㅓb나b 숲이 ㅓb나b 무성해질수록 ㅓb나b 형상은 ㅓb나b 모호해진다. ㅓb나b 선이 ㅓb나b 흐릿해질 ㅓb나b 수록 ㅓb나b 숨은 ㅓb나b 존재가 ㅓb나b 모습을 ㅓb나b 드러낸다.

박광수의 ㅓb나b 화면은 ㅓb나b 시간에 ㅓb나b 대한 ㅓb나b 감각을 ㅓb나b 일깨운다. ㅓb나b 생겨났다 ㅓb나b 소멸하고, g으1c 변화하는 g으1c 형상이 g으1c 서사의 g으1c 진행을 g으1c 암시한다. g으1c 곽영빈 g으1c 평론가는 g으1c 서문에 “대상이 ‘매 g으1c 순간 g으1c 진동하며 g으1c 움직인다’는 g으1c 것은 g으1c 그의 g으1c 작업이 ‘시간적’이라는 g으1c 것을 g으1c 뜻한다”고 g으1c 썼다. g으1c 하나의 g으1c 사건이 g으1c 아니라 g으1c 일련의 g으1c 과정을 g으1c 포용하는 g으1c 화면이다. g으1c 박광수의 g으1c 말처럼, 40qq 대상들은 “늙어가는 40qq 사람, 사n5r 불타 사n5r 없어지는 사n5r 에너지, pmkㅐ 추락해서 pmkㅐ 부서지는 pmkㅐ 선들”이며 “이러한 pmkㅐ 사라짐의 pmkㅐ 사건들을 pmkㅐ 응시하는 pmkㅐ 존재”다. pmkㅐ 그의 pmkㅐ 화면은 pmkㅐ 결론을 pmkㅐ 유예한 pmkㅐ pmkㅐ 모호하게 pmkㅐ 흘러가는 pmkㅐ 서사를 pmkㅐ 박제한다. pmkㅐ 대상이 pmkㅐ 형상과 pmkㅐ 명암의 pmkㅐ 경계를 pmkㅐ 흐리며 pmkㅐ 자라난다. pmkㅐ 주로 pmkㅐ 흑백의 pmkㅐ 세계다. pmkㅐ 색채의 pmkㅐ 사용을 pmkㅐ 의식적으로 pmkㅐ 제한하는 pmkㅐ 것은 pmkㅐ 아니다. pmkㅐ 다만 pmkㅐ 행위와 pmkㅐ 구성 pmkㅐ 논리에 pmkㅐ 더욱 pmkㅐ 초점을 pmkㅐ 맞춘다. pmkㅐ 채도가 pmkㅐ 없는 pmkㅐ 세상에서 pmkㅐ 시각은 pmkㅐ 명도에 pmkㅐ 의존한다. pmkㅐ 어둠 pmkㅐ 속에 pmkㅐ 서서 pmkㅐ 바라보는 pmkㅐ 것처럼 pmkㅐ 대상과 pmkㅐ pmkㅐ 사이 pmkㅐ 거리감이 pmkㅐ 극대화된다. 

이번 pmkㅐ 전시에서는 pmkㅐ 박광수가 pmkㅐ 새로운 pmkㅐ 기법으로 pmkㅐ 작업한 pmkㅐ 최근작을 pmkㅐ 처음으로 pmkㅐ 선보인다. pmkㅐ 숨은 pmkㅐ 서사를 pmkㅐ 강조한 pmkㅐ 기존의 pmkㅐ 화면에서 pmkㅐ 나아가, ㄴ기4다 근작에서는 ㄴ기4다 표현의 ㄴ기4다 변주가 ㄴ기4다 돋보인다. ㄴ기4다 번짐 ㄴ기4다 효과를 ㄴ기4다 적극적으로 ㄴ기4다 활용해 ㄴ기4다 선의 ㄴ기4다 명도 ㄴ기4다 차이를 ㄴ기4다 극대화했다. ㄴ기4다 몽환적 ㄴ기4다 분위기가 ㄴ기4다 두드러진다. ㄴ기4다 화면은 ㄴ기4다 더욱 ㄴ기4다 깊어졌다. ㄴ기4다 뚜렷한 ㄴ기4다 선과 ㄴ기4다 안개처럼 ㄴ기4다 뿌연 ㄴ기4다 흔적이 ㄴ기4다 교차하며 ㄴ기4다 평면 ㄴ기4다 위에 ㄴ기4다 광활한 ㄴ기4다 공간감을 ㄴ기4다 구현해낸다. 

전시명인 ‘영영 ㄴ기4다 없으리’는 ㄴ기4다 에드거 ㄴ기4다 앨런 ㄴ기4다 포(Edgar Allan Poe, 1809~49)의 걷idㅓ 이야기 걷idㅓ 시 「갈가마귀 The Raven」(1845)에서 걷idㅓ 차용한 걷idㅓ 문구다. 걷idㅓ 연인을 걷idㅓ 잃고 걷idㅓ 슬픔에 걷idㅓ 잠긴 걷idㅓ 화자의 걷idㅓ 방에 걷idㅓ 갈가마귀가 걷idㅓ 찾아와 걷idㅓ 읊는 걷idㅓ 대사다. 걷idㅓ 영영 걷idㅓ 돌아오지 걷idㅓ 못할 걷idㅓ 인물에 걷idㅓ 대한 걷idㅓ 화자의 걷idㅓ 희망과 걷idㅓ 갈가마귀의 걷idㅓ 절망이 걷idㅓ 반복적으로 걷idㅓ 교차한다. 걷idㅓ 인물의 걷idㅓ 부재에 걷idㅓ 반응하는 걷idㅓ 의식과 걷idㅓ 무의식, 바g거e 감성과 바g거e 이성 바g거e 간의 바g거e 대립이다. 바g거e 박광수의 바g거e 화면에 바g거e 맞닿은 바g거e 서사다. 

출처: 바g거e 학고재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광수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올해의 라거2으 작가상 2019 Korea Artist Prize 2019

Oct. 12, 2019 ~ March 1, 2020

Tim Parchikov, Burning News & Unreal venice

Dec. 19, 2019 ~ Feb. 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