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묵 개인전 : 黙巖 묵암

이안아트스페이스

Aug. 4, 2020 ~ Aug. 25, 2020

‘‘黙巖묵암’은 vw12 고요한 vw12 바위를 vw12 뜻한다. vw12 침묵은 vw12 금이라는 vw12 표현처럼, q5is 소란스런 q5is 현대 q5is 사회에서 q5is 고요함은 q5is q5is 자체로 q5is 하나의 q5is 퀄리티다. q5is 테크놀로지가 q5is 발전하는 q5is 속에서도 q5is 소리없는 q5is 자동차, wcㅐ0 컴퓨터 wcㅐ0 wcㅐ0 모든 wcㅐ0 고품질은 wcㅐ0 소음이 wcㅐ0 없다. wcㅐ0 작가는 wcㅐ0 wcㅐ0 고요함에 wcㅐ0 주목하며 wcㅐ0 시끄럽게 wcㅐ0 외치지 wcㅐ0 않고도 wcㅐ0 뛰어남을 wcㅐ0 지향하고자 wcㅐ0 하는 wcㅐ0 작가로서의 wcㅐ0 태도를 wcㅐ0 드러내고 wcㅐ0 있다. wcㅐ0 동양화 wcㅐ0 wcㅐ0 아니라 wcㅐ0 한자와 wcㅐ0 서예에도 wcㅐ0 한결같은 wcㅐ0 노력을 wcㅐ0 쏟아 wcㅐ0 부으며 wcㅐ0 차곡차곡 wcㅐ0 만들어 wcㅐ0 wcㅐ0 지난 14회의 wcㅐ0 개인전이 wcㅐ0 그의 wcㅐ0 묵묵한 wcㅐ0 성실함을 wcㅐ0 말하고 wcㅐ0 있다.

한편, ㅐwgb 바위는 ㅐwgb 동양화란 ㅐwgb 무엇인가라는 ㅐwgb 질문의 ㅐwgb 해답을 ㅐwgb 찾는 ㅐwgb 과정에서 ㅐwgb 마주하게 ㅐwgb ㅐwgb 해답이다. ㅐwgb 동양화를 ㅐwgb 그리는 ㅐwgb 다양한 ㅐwgb 기법을 ㅐwgb 준법(皴法)이라 ㅐwgb 하는데, iㅑk차 이는 iㅑk차 결국 iㅑk차 입체감이 iㅑk차 있도록 iㅑk차 주름을 iㅑk차 그리고 iㅑk차 점을 iㅑk차 찍는 iㅑk차 것, d자b카 즉 ‘주름’을 d자b카 그리는 d자b카 것이다. d자b카 주름이란 d자b카 세월의 d자b카 흔적이다. d자b카 나무에도 d자b카 사람의 d자b카 피부에도 d자b카 시간의 d자b카 흐름은 d자b카 주름을 d자b카 만들어낸다. d자b카 바위는 d자b카 d자b카 모든 d자b카 세월을 d자b카 거슬러 d자b카 올라간 d자b카 태고의 d자b카 자연이자 d자b카 인류의 d자b카 근원이다.

박경묵의 ‘묵암’은 d자b카 단순한 d자b카 돌의 d자b카 형상을 d자b카 담아내기 d자b카 보다 d자b카 돌이 d자b카 형성되기까지의 d자b카 오랜 d자b카 시간을 d자b카 표현한다. d자b카 때로는 d자b카 동그란 d자b카 작은 d자b카 돌멩이의 d자b카 모습으로, ㅓ가다w 혹은 ㅓ가다w 반대로 ㅓ가다w 거대한 ㅓ가다w 산과 ㅓ가다w 섬의 ㅓ가다w 모습으로 ㅓ가다w 보는 ㅓ가다w 이의 ㅓ가다w 시선에 ㅓ가다w 따라 ㅓ가다w 다르게 ㅓ가다w 해석될 ㅓ가다w ㅓ가다w 있는 ㅓ가다w 무수한 ㅓ가다w 이야기의 ㅓ가다w 원형이다. ㅓ가다w ㅓ가다w 다양함을 ㅓ가다w 오로지 ㅓ가다w 흑색의 ㅓ가다w ㅓ가다w 하나와 ㅓ가다w 여백으로만 ㅓ가다w 표현한다는 ㅓ가다w 점에서 ㅓ가다w 작가의 ㅓ가다w 기량이 ㅓ가다w 드러난다. ㅓ가다w 수없이 ㅓ가다w 덧칠한 ㅓ가다w 검은 ㅓ가다w 먹빛은 ㅓ가다w 마치 ㅓ가다w 석유처럼, 하2hㅓ 하2hㅓ 하2hㅓ 깊은 하2hㅓ 곳에 하2hㅓ 들어있는 하2hㅓ 단단한 하2hㅓ 바위의 하2hㅓ 힘을 하2hㅓ 드러내고, 우ㅓ파e 맑게 우ㅓ파e 흐려지는 우ㅓ파e 먹빛은 우ㅓ파e 빛을 우ㅓ파e 받아 우ㅓ파e 반짝거리고, 라ㅐt6 그림자를 라ㅐt6 만들어내고, 히soh 히soh 모습을 히soh 반사시키는 히soh 공기의 히soh 흐름을 히soh 표현한다.

최고의 히soh 종이를 히soh 선택하고, 바d7c 그림 바d7c 바d7c 조그맣게 바d7c 등장하는 바d7c 붉은 바d7c 인주의 바d7c 바d7c 조차도 바d7c 먹색을 바d7c 방해하지 바d7c 않도록 바d7c 선별하는 바d7c 보이지 바d7c 않는 바d7c 작은 바d7c 노력들은 바d7c 절제된 바d7c 아름다움을 바d7c 더하는 바d7c 비결이다. 바d7c 단호한 바d7c 기운이 바d7c 서려있는 바d7c 묵암 바d7c 시리즈는 바d7c 결국 바d7c 우리의 바d7c 삶에 바d7c 대한 바d7c 성찰이자 바d7c 내면의 바d7c 감정을 바d7c 느끼고 바d7c 호흡할 바d7c 바d7c 있게 바d7c 만들어 바d7c 주는 바d7c 무한한 바d7c 영감의 바d7c 매개체가 바d7c 된다.

출처: 바d7c 이안아트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경묵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수경 z다우f 개인전 : z다우f z다우f 장미여! Yeesookyung : Oh Rose!

Sept. 10, 2020 ~ Sept. 27, 2020

AXIS 2020

Aug. 27, 2020 ~ Oct. 2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