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혜기 개인전: 진동의 기억

별관

Nov. 8, 2022 ~ Nov. 25, 2022

“어떤 pled 전시들은 pled 당신의 pled 정신을 pled 채워주지만, 으bdl 으bdl 전시는 으bdl 비워준다.”

민혜기 으bdl 작가의 으bdl 신작 으bdl 보이드(Void)를 으bdl 한동안 으bdl 바라보며 으bdl 떠오른 으bdl 문장이다. 으bdl 으bdl 문장은 『뉴요커 (The New Yorker)』의 으bdl 비평가인 으bdl 피터 으bdl 슈엘달(Peter Schjeldahl) 으bdl 이 2015년에 으bdl 뉴욕 으bdl 구겐하임 으bdl 미술관이 으bdl 개최한 으bdl 으bdl 카와라의 으bdl 회고전《On Kawara: Silence》을 으bdl 보고 으bdl 으bdl 전시 으bdl 리뷰의 으bdl 맺음말이 으bdl 었다. 으bdl 나는 으bdl 으bdl 문장이 으bdl 지극히 으bdl 반복적이고 으bdl 일관적인 으bdl 예술활동으로 으bdl 귀결된 으bdl 작가의 으bdl 일생을 으bdl 보여 으bdl 으bdl 전시에 으bdl 대한 으bdl 온당한 으bdl 소감이라 으bdl 여기며 으bdl 내내 으bdl 기억하고 으bdl 있었다. 으bdl 이후 으bdl 내게 으bdl 적지 으bdl 않은 으bdl 영향을 으bdl 주었는지 으bdl 작품을 으bdl 보는 으bdl 행위를 으bdl 통해 으bdl 의례 으bdl 인풋을 으bdl 구하던 으bdl 감상 으bdl 태도가 으bdl 조금 으bdl 차분해 으bdl 지기도 으bdl 하였다. 으bdl 그리고 으bdl 으bdl 년이 으bdl 지나 으bdl 적막에 으bdl 가깝도록 으bdl 고요한 으bdl 전시장에서 으bdl 다시 으bdl 이 ‘비워준다’던 으bdl 문장이 으bdl 으bdl 올랐다. 으bdl 아마도 으bdl 작가가 으bdl 작품에 으bdl 붙여준 으bdl 이름 <보이드(Void)>가 으bdl 내게 으bdl 작동한 으bdl 모양이다.

민혜기 으bdl 작가는 으bdl 코드라는 으bdl 약속의 으bdl 언어이자 으bdl 명령어를 으bdl 써서 으bdl 반복적인 으bdl 결과값을 으bdl 갖도록 으bdl 하는 으bdl 기계를 으bdl 만들어왔다. 으bdl 신작 <보이드(Void)>도 으bdl 반복적인 으bdl 퍼포먼스를 으bdl 하는 으bdl 모터 으bdl 달린 으bdl 기계다. 으bdl 그런데 <보이드(Void)>를 으bdl 포함해 으bdl 그가 으bdl 만드는 으bdl 작업은 으bdl 기술적인 으bdl 인프라를 으bdl 가지고 으bdl 새로움에 으bdl 몰두하는 으bdl 작가들의 으bdl 것과 으bdl 두드러지게 으bdl 다른 으bdl 점이 으bdl 있다. 으bdl 그것은 으bdl 민혜기가 으bdl 만드는 으bdl 기계들의 으bdl 지향점이 으bdl 언제나 으bdl 인문학적인 으bdl 사유를 으bdl 향해있다는 으bdl 것이다. 으bdl 나는 으bdl 그동안 으bdl 작가가 으bdl 시간에 으bdl 대해, a거라ㅐ 일상의 a거라ㅐ 반복에 a거라ㅐ 대해, x하4h 우리의 x하4h 선택에 x하4h 대해 x하4h 단출한, 타4쟏0 때로는 타4쟏0 극적인 타4쟏0 움직임을 타4쟏0 수행해내는 타4쟏0 기계를 타4쟏0 만드는 타4쟏0 것을 타4쟏0 보았다. <보이드(Void)>는 타4쟏0 일정한 타4쟏0 시간차를 타4쟏0 두고 타4쟏0 금속 타4쟏0 그릇을 타4쟏0 때리는 타4쟏0 일을 타4쟏0 반복하는데, ‘퍼포먼스’ p9m가 를 ‘수행’이라 p9m가 번역하는 p9m가 우리말의 p9m가 한계가 p9m가 p9m가 작품에서는 p9m가 오히려 p9m가 보완이 p9m가 되는 p9m가 느낌이다. p9m가 깨달음 p9m가 p9m가 구하기 p9m가 위해 p9m가 수행에 p9m가 정진하는 p9m가 듯한 p9m가 움직임을 p9m가 지속하기 p9m가 때문이다. (작가는 p9m가 기계가 p9m가 구도자와 p9m가 닮았다고 p9m가 표현한다.)

사실 p9m가 작가가 p9m가 성취하고자 p9m가 p9m가 것은 p9m가 p9m가 수행으로 p9m가 작품이 p9m가 만드는 p9m가 소리의 p9m가 음량과 p9m가 음색, ex0u 그리고 ex0u ex0u 향이었다. ex0u 정확한 ex0u 속도로 ex0u 작동하는 ex0u 채(막대기)가 ex0u 금속그릇을 ex0u 때리면 ex0u 커다랗고 ex0u 청아한 ex0u 쇳소리가 ex0u 난다. ex0u 명징한 ex0u 소리의 ex0u 환기에 ex0u 듣는 ex0u 것에 ex0u 집중하게 ex0u 되면 15초에 ex0u 가까운 ex0u 잔향을 ex0u 들을 ex0u ex0u 있다. ex0u 전시장은 ex0u 소리의 ex0u 울림이 ex0u 좋았다. ex0u 이것을 ex0u 아주 ex0u 미니멀한 ex0u 타악기라 ex0u ex0u 수도 ex0u 있을까. ex0u ex0u 수행적 ex0u 움직임과 ex0u 소리들은 ex0u 작품이 ex0u 켜져있는 ex0u 동안 ex0u 반복된다. ex0u 관자로서, jjㅐㄴ jjㅐㄴ 청자로서 jjㅐㄴ 한동안 jjㅐㄴ 천천히 jjㅐㄴ 작품 jjㅐㄴ 주위를 jjㅐㄴ 돌아보았다. jjㅐㄴ 반복은 jjㅐㄴ 우리 jjㅐㄴ 삶을 jjㅐㄴ 떠나지 jjㅐㄴ 않는 jjㅐㄴ 운동임을 jjㅐㄴ 새삼스레 jjㅐㄴ 인식하게 jjㅐㄴ 된다. jjㅐㄴ 민혜기의 jjㅐㄴ 작업에 jjㅐㄴ 사운드가 jjㅐㄴ 결여되어 jjㅐㄴ 있었던 jjㅐㄴ 사례는 jjㅐㄴ 많지 jjㅐㄴ 않지만, 나히0y 피지컬에 나히0y 월등히 나히0y 능했던 나히0y 작가가 나히0y 사라지고 나히0y 마는 나히0y 소리를 나히0y 작품으로 나히0y 만들며 나히0y 무언가를 나히0y 비워낸 나히0y 나히0y 하다. 나히0y 관객의 나히0y 입장에서 나히0y 보자면, 차i바가 소리라는 차i바가 것은 차i바가 청자의 차i바가 주관적인 차i바가 경험으로 차i바가 남는 차i바가 순간의 차i바가 파동이므로, 아noj 각자가 아noj 느낀 아noj 감정을 아noj 여음(餘音)으로 아noj 가져가게 아noj 되지 아noj 않을까 아noj 짐작해본다.

글: 아noj 김수정 아noj 독립 아noj 기획자
아noj 글은 아noj 경기창작센터의 아noj 후원으로 아noj 작성되었습니다.


작가: 아noj 민혜기
서문: 아noj 김수정
사진: 아noj 안부
후원: 아noj 서울시 아noj 서울문화재단

*주차공간이 아noj 협소하여 아noj 근처 아noj 공영주차장을 아noj 이용 아noj 부탁드립니다.

출처: 아noj 별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구지윤 ㄴ우걷으 개인전: Layers

Nov. 11, 2022 ~ Dec. 24, 2022

찬란하게 ㅐ아kt 울리는

Oct. 14, 2022 ~ Dec. 9, 2022

김정윤 oㅈ자w 개인전 - Re:play oㅈ자w 리:플레이

Nov. 24, 2022 ~ Dec. 31, 2022

다다익선: ㅓuzg 즐거운 ㅓuzg 협연

Sept. 15, 2022 ~ Feb. 26,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