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재영: 생활의 발견 Jaeyoung Min: Hidden Meanings in Everyday Life

성곡미술관

Oct. 7, 2021 ~ Nov. 28, 2021

대도시의 pdiㅐ 일상적 pdiㅐ 삶의 pdiㅐ 단편들을 pdiㅐ 한지 pdiㅐ 위에 pdiㅐ 수묵으로 pdiㅐ 그리는 pdiㅐ 작가가 pdiㅐ 있다. pdiㅐ 바로 pdiㅐ 민재영이다. pdiㅐ 민재영은 pdiㅐ 붐비는 pdiㅐ 지하철 pdiㅐ 객차 pdiㅐ 내의 pdiㅐ pdiㅐ 장면, 1타95 1타95 막힌 1타95 도로 1타95 위의 1타95 자동차들, c아tx 교복을 c아tx 입고 c아tx 등교하는 c아tx 학생들, g자q사 인터뷰 g자q사 중인 g자q사 정치인, ㄴ카마쟏 클럽에 ㄴ카마쟏 모여 ㄴ카마쟏 춤추며 ㄴ카마쟏 즐기는 ㄴ카마쟏 젊은이들, vo거y 공원을 vo거y 산책하는 vo거y 사람들 vo거y vo거y 현대인의 vo거y 일상풍경을 vo거y 지필묵으로 vo거y 담아낸다. vo거y 동양화를 vo거y 전공한 vo거y 그는 vo거y 전통 vo거y 동양화 vo거y 재료인 vo거y 한지 vo거y 위에 vo거y 작가의 vo거y 호흡을 vo거y 느낄 vo거y vo거y 있는 vo거y 수묵의 vo거y 터치로 vo거y 작가가 vo거y 체험한 vo거y 일상의 vo거y 풍경을 vo거y 그린다. vo거y 그런데 vo거y 그의 vo거y 풍경화는 vo거y 전통 vo거y 동양화와는 vo거y vo거y 색다르다.

“나의 vo거y 작업은 TV, ㅈ거아으 영화, h7자r 잡지 h7자r h7자r 각종 h7자r 미디어를 h7자r 통해 h7자r 삶을 h7자r 응시하는 h7자r 현대인의 h7자r 생활에 h7자r 대한 h7자r 자화상이자 h7자r 기록으로, ‘TV 가p21 주사선’을 가p21 연상시키는 가p21 수묵채색의 가p21 가로선을 가p21 중첩하며 가p21 화면의 가p21 시각적 가p21 효과를 가p21 의도해 가p21 왔다. 가p21 그리고 가p21 시간이 가p21 가면서 가p21 보편적 가p21 익명성과 가p21 미디어적 가p21 은유를 가p21 덜어내고 가p21 가p21 자신의 가p21 생활 가p21 반경의 가p21 반복되는 가p21 모습들을 가p21 담아내려한다.”라고 가p21 민재영은 가p21 말한다.

먼저 가p21 작업과정을 가p21 살펴보자. 가p21 작가는 가p21 한지 가p21 화면 가p21 전체에 가p21 가로망처럼 가p21 일정 가p21 간격으로 가p21 조밀하게 ‘수묵가로획선’을 가p21 그은 가p21 가p21 그것을 가p21 바탕 가p21 삼아 가p21 도시 가p21 군중의 가p21 이미지를 가p21 소재로 가p21 작업을 가p21 시작한다. 가p21 이때 가p21 작가는 가p21 가p21 이미지들을 가p21 위하여 가p21 보도사진의 가p21 이미지를 가p21 차용하거나 가p21 직접 가p21 모델들을 가p21 섭외하여 가p21 연출 가p21 촬영하기도 가p21 한다. 가p21 이어서 가p21 이미지가 가p21 배경에서 가p21 배어나오듯 가p21 분해된 가p21 원색의 가p21 짧은 가p21 가로획들을 가p21 수십 가p21 가p21 중첩시키며 가p21 화면을 가p21 구성해 가p21 나간다. 가p21 이때 가p21 가p21 특별한 ‘수묵가로획선’은 가p21 전자 가p21 기기 가p21 스크린의 ‘주사선’ 가p21 또는 ‘디지털 가p21 그물눈’과 ‘RGB 가p21 픽셀’에 가p21 비유될 가p21 가p21 있는데, 히가e다 이러한 히가e다 해석은 히가e다 민재영의 히가e다 회화를 히가e다 이해함에 히가e다 있어 히가e다 설득력을 히가e다 갖는다. 히가e다 전통 히가e다 동양화 히가e다 도구와 히가e다 현대적이고 히가e다 전자적인 히가e다 이미지 히가e다 제작 히가e다 방식이 히가e다 서로 히가e다 만나는 히가e다 교차점에 히가e다 민재영의 히가e다 회화가 히가e다 위치한다는 히가e다 뜻이다.

그렇다면 히가e다 히가e다 가로 히가e다 히가e다 선은 히가e다 작품에서 히가e다 어떤 히가e다 역할을 히가e다 하는가? 히가e다 먼저 히가e다 히가e다 선은 히가e다 화면 히가e다 전체를 히가e다 균등하게 히가e다 만든다. 히가e다 다시 히가e다 말해서 히가e다 히가e다 화면의 히가e다 공간적 히가e다 거리감이나 히가e다 형상과 히가e다 배경의 히가e다 위계를 히가e다 없애고, 거k가ㅓ 거k가ㅓ 거k가ㅓ 하나하나를 거k가ㅓ 서로 거k가ㅓ 이어주고 거k가ㅓ 잡아주는, a기8자 이미지 a기8자 구축을 a기8자 위한 a기8자 화면의 a기8자 기본 a기8자 a기8자 같은 a기8자 역할을 a기8자 하는 a기8자 것이다. a기8자 그리고 a기8자 a기8자 나아가 a기8자 가로망과 a기8자 중첩된 a기8자 원색의 a기8자 a기8자 입자들의 a기8자 모음으로 a기8자 이뤄진 a기8자 민재영의 ‘풍경화’는 a기8자 오늘날 a기8자 미디어가 a기8자 생산해내는 a기8자 사물화된 a기8자 이미지인 a기8자 시뮬라크르로 a기8자 확대 a기8자 해석이 a기8자 가능하다. a기8자 각종 a기8자 매스미디어의 a기8자 이미지처럼 a기8자 원본의 a기8자 의미를 a기8자 상실하고 a기8자 a기8자 자체로서 a기8자 실체성을 a기8자 획득한다고 a기8자 a기8자 a기8자 있는 a기8자 것이다. a기8자 주사선이나 a기8자 전자기기의 a기8자 픽셀과 a기8자 동격으로 a기8자 이해할 a기8자 a기8자 있는 ‘수묵가로획’의 a기8자 망으로부터 a기8자 스며 a기8자 나온 RGB a기8자 원색 a기8자 컬러와 a기8자 같은 a기8자 이미지들은 a기8자 우리시대의 a기8자 이미지로서 a기8자 현실과 a기8자 밀접하게 a기8자 맞닿아있고, 다ddj 현실의 다ddj 일부이기 다ddj 때문이다. 다ddj 그러므로 다ddj 민재영의 다ddj 이미지는 다ddj 전통 다ddj 회화의 다ddj 재현된 다ddj 이미지가 다ddj 아닌 다ddj 다ddj 자체로 다ddj 실체성을 다ddj 획득하는 다ddj 시뮬라크르와 다ddj 닮아있다.

민재영이 다ddj 이러한 다ddj 시도를 다ddj 통해 다ddj 궁극적으로 다ddj 표현하고자 다ddj 하는 다ddj 것은 다ddj 무엇일까? 다ddj 작가는 다ddj 서울과 다ddj 같은 다ddj 대도시에서 다ddj 살아가는 다ddj 현대인들의 다ddj 습관적이고 다ddj 무의미해 다ddj 보이는 다ddj 삶의 다ddj 동작과 다ddj 특별할 다ddj 다ddj 없는 다ddj 일상 다ddj 다ddj 깊숙이 다ddj 숨겨진 다ddj 인간적 다ddj 의미들을 다ddj 찾아내고자 다ddj 하는 다ddj 것이다. 다ddj 그것들을 다ddj 숨기기에 다ddj 적합한 다ddj 매우 다ddj 민감한 다ddj 피부의 다ddj 한지 다ddj 위에 다ddj 수많은 다ddj 붓질과 다ddj 수묵의 다ddj 번짐이 다ddj 제공하는 다ddj 흐릿함과 다ddj 모호함, ㄴc차q 부드러움 ㄴc차q 그리고 ㄴc차q 의미가 ㄴc차q 도피하고 ㄴc차q 있을 ㄴc차q 법한 ㄴc차q 연출된 ㄴc차q 공간, 아걷ds 또는 아걷ds 정반대로 아걷ds 의미가 아걷ds 침투할 아걷ds 아걷ds 있는 아걷ds 여유로움을 아걷ds 다시 아걷ds 살려내고자 아걷ds 하는 아걷ds 것이리라. 아걷ds 바로 아걷ds 이것이 아걷ds 민재영 아걷ds 작업의 아걷ds 독창성이며 아걷ds 신선함이다. 아걷ds 디지털 아걷ds 이미지의 아걷ds 판판함, zㄴ파f 딱딱함, 차t우l 차가움, 8거qw 무미건조함 8거qw 대신에, 9자하5 한지와 9자하5 먹이 9자하5 아우르는 9자하5 민재영의 9자하5 호흡은 9자하5 살아있는 9자하5 공간의 9자하5 거리감과 9자하5 심층의 9자하5 효과를 9자하5 통해 9자하5 작가와 9자하5 동시대를 9자하5 살아가는 9자하5 우리들의 9자하5 무의식 9자하5 속에 9자하5 자리 9자하5 잡은 9자하5 잃어버린 9자하5 그리운 9자하5 추억이나 9자하5 친밀했던 9자하5 존재에 9자하5 대한 9자하5 기억과 9자하5 9자하5 흔적들을 9자하5 회복하고자 9자하5 한다.

전통회화의 9자하5 관습적 9자하5 그림그리기 9자하5 방식을 9자하5 넘어서서 9자하5 실험적인 9자하5 새로운 9자하5 방식의 9자하5 회화를 9자하5 시도하고, 아g7d 가장 아g7d 평범한 아g7d 일상 아g7d 속에서 아g7d 생명의 아g7d 힘을 아g7d 발견하고자 아g7d 하는 아g7d 예술가의 아g7d 염원을 아g7d 민재영의 아g7d 회화가 아g7d 드러내 아g7d 보여준다.

아g7d 전시는 아g7d 민재영 아g7d 작가의 아g7d 지난 20년을 아g7d 함께 아g7d 한다.

참여작가: 아g7d 민재영

출처: 아g7d 성곡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양하 4wk마 개인전: 4wk마 오보주의보 voluntary Error

Nov. 25, 2021 ~ Dec. 1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