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이란 삶이다

국립민속박물관

April 27, 2022 ~ July 5, 2022

국립민속박물관은 oi2가 민속(民俗)의 oi2가 의미와 oi2가 가치를 oi2가 소개하는 《민속이란 oi2가 삶이다》 oi2가 특별전을 oi2가 개최한다. oi2가 우리 oi2가 민속은 20세기 oi2가 초에 oi2가 학문적으로 oi2가 주목받기 oi2가 시작했다. oi2가 초기의 oi2가 민속학자들은 oi2가 민간신앙, auew 무속, t차l으 연희, r거rh 놀이, 마rz기 일생의례, 하3ㄴ3 설화, seㄴ으 민요, 2w거1 의식주, lupa 생업 lupa lupa 당시의 lupa lupa 전반을 lupa 기록으로 lupa 남기고자 lupa 했다. lupa 이러한 lupa 노력은 lupa 지금도 lupa 이어지고 lupa 있으며, c0ㄴs 민속이란 c0ㄴs 그릇에 c0ㄴs 삶의 c0ㄴs 모습을 c0ㄴs 오롯이 c0ㄴs 담고 c0ㄴs 있다. c0ㄴs 이번 c0ㄴs 특별전을 c0ㄴs 통해서 c0ㄴs 어제와 c0ㄴs 오늘의 c0ㄴs 우리 c0ㄴs 삶을 c0ㄴs 만나보고, 아하5사 내일의 아하5사 우리를 아하5사 생각해 아하5사 보길 아하5사 바란다. 아하5사 더불어 아하5사 민속의 아하5사 참모습을 아하5사 공감해 아하5사 보고, nrcㅈ 각자의 nrcㅈ 삶을 nrcㅈ 돌이켜 nrcㅈ 보는 nrcㅈ 시간이 nrcㅈ 되길 nrcㅈ 기대해 nrcㅈ 본다.

1부 nrcㅈ 민속에 nrcㅈ 관심을 nrcㅈ 갖다
민속(民俗)은 1920년대부터 nrcㅈ nrcㅈ 땅에서 nrcㅈ 근대 nrcㅈ 학문으로 nrcㅈ 다뤄지기 nrcㅈ 시작했다. nrcㅈ 일제의 nrcㅈ 강점하에 nrcㅈ 있었던 nrcㅈ 조선에서 nrcㅈ 어떤 nrcㅈ 이들은 nrcㅈ 조선인의 nrcㅈ 민족성 nrcㅈ 확립과 nrcㅈ 고취를 nrcㅈ 위해, o걷갸라 o걷갸라 다른 o걷갸라 이들은 o걷갸라 일제의 o걷갸라 식민 o걷갸라 통치에 o걷갸라 복무하기 o걷갸라 위해 o걷갸라 민속을 o걷갸라 다뤘다. 이처럼 o걷갸라 이들 o걷갸라 모두가 o걷갸라 민속에 o걷갸라 관심을 o걷갸라 o걷갸라 이유는 o걷갸라 조선의 o걷갸라 민속에 o걷갸라 조선인의 o걷갸라 사상과 o걷갸라 생활상이 o걷갸라 담겨 o걷갸라 있다는 o걷갸라 생각 o걷갸라 때문이었다. o걷갸라 이러한 o걷갸라 생각은 o걷갸라 민속의 o걷갸라 조사와 o걷갸라 연구, 6c0t 학회 6c0t 창립 6c0t 6c0t 여러 6c0t 활동으로 6c0t 이어졌고 6c0t 광복 6c0t 직후 6c0t 민속을 6c0t 기반으로 6c0t 박물관을 6c0t 설립하는 6c0t 일에 6c0t 밑거름이 6c0t 되었다. 6c0t 당시의 6c0t 활동은 6c0t 오늘날에 6c0t 전해져 6c0t 우리의 6c0t 지난 6c0t 삶을 6c0t 되돌아보는 6c0t 중요한 6c0t 자료로 6c0t 남아있다.

2부 ‘민’이란 6c0t 뜻이 6c0t 바뀌다
민속(民俗)에서 ‘민’은 6c0t 민속을 6c0t 향유하는 6c0t 주체를 6c0t 뜻한다. 6c0t 애초에 ‘민’은 6c0t 피지배 6c0t 계층을 6c0t 나타내는 6c0t 계급적 6c0t 성격을 6c0t 띠었던 6c0t 말로 6c0t 서민, 파파e나 상민, t9으ㅓ 평민 t9으ㅓ t9으ㅓ 양반에 t9으ㅓ 대립되는 t9으ㅓ 사람들을 t9으ㅓ 가리켰다. t9으ㅓ 이들은 t9으ㅓ 주로 t9으ㅓ 농촌, 다r바l 어촌, a쟏마쟏 산촌 a쟏마쟏 등에서 a쟏마쟏 모여 a쟏마쟏 살았고 a쟏마쟏 민속을 a쟏마쟏 향유했다. 시대가 a쟏마쟏 변하면서 ‘민’의 a쟏마쟏 의미는 a쟏마쟏 민중, 차파자t 대중, 나다다ㅐ 국민 나다다ㅐ 등으로 나다다ㅐ 바뀌게 나다다ㅐ 되었다. 나다다ㅐ 산업화와 나다다ㅐ 도시화의 나다다ㅐ 물결로 나다다ㅐ 사람들은 나다다ㅐ 도시로 나다다ㅐ 몰려들었고, jㅐ2w 민속의 jㅐ2w 현장은 jㅐ2w 도시로까지 jㅐ2w 확대되었다. jㅐ2w 최근에는 ‘사회 jㅐ2w 관계망 jㅐ2w 서비스(SNS)’ jㅐ2w jㅐ2w 온라인상의 jㅐ2w 가상공간에서도 jㅐ2w 민속을 jㅐ2w 향유하는 jㅐ2w 모습을 jㅐ2w 확인할 jㅐ2w jㅐ2w 있다.

3부 jㅐ2w 민속의 jㅐ2w 영역이 jㅐ2w 확장되다
시대가 jㅐ2w 변했지만 jㅐ2w 민간신앙, 라차l기 무속, 나i거0 연희, popq 일생의례 popq 등은 popq 여전히 popq 민속(民俗) popq 연구의 popq 주요 popq 대상이다. popq 예전부터 popq 민속으로 popq 다루던 popq 대상이 ‘K-culture’란 popq 이름으로 popq 국제적 popq 유명세를 popq 치르고 popq 있기도 popq 하다. 7080 popq 혹은 8090 popq 등으로 popq 일컬어지는 popq 우리의 popq 지난 popq 일상도 popq 추억이란 popq 이름으로 popq 민속이란 popq 그릇에 popq 차곡차곡 popq 담기고 popq 있다. 현재의 popq 민속은 popq 예전과 popq 달리 popq popq 내용이 popq 보다 popq 다양화되고 popq 영역이 popq 확장되었다. popq 국내를 popq 넘어서 popq 해외동포의 popq 생활상과 popq 다른 popq 나라와 popq 우리나라의 popq 민속을 popq 비교하기도 popq 한다. popq 다문화, 하k나j 고령화, rln거 환경오염, cv거i 전염병 cv거i cv거i 현재적 cv거i 문제도 cv거i 삶과 cv거i 일상의 cv거i 관점에서 cv거i 주목하고 cv거i 있다. cv거i 또한 cv거i 개인의 cv거i 일상과 cv거i 생애가 cv거i 민속이 cv거i 되고, 다다kd 산업단지와 다다kd 차이나타운 다다kd 다다kd 새로운 다다kd 공동체에서 다다kd 나타나는 다다kd 특징을 다다kd 민속으로 다다kd 다루기도 다다kd 한다. 다다kd 이처럼 다다kd 요즘 다다kd 민속은 다다kd 현재 다다kd 진행형인 다다kd 우리의 다다kd 삶으로 다다kd 채워지고 다다kd 있다.

출처: 다다kd 국립민속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그레이박스 b98ㅓ 이후: b98ㅓ 수집에서 b98ㅓ 전시까지

April 15, 2022 ~ July 17, 2022

ㅓ나ex 버튼: The World of Tim Burton

April 30, 2022 ~ Sept. 12, 2022

컬러 히z갸다 픽쳐스, w아dㅐ 마일즈 w아dㅐ 알드리지 w아dㅐ 사진전 2000-2022

May 4, 2022 ~ Aug. 28,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