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성홍 : Drift_표류하는 사물들

우민아트센터

July 15, 2020 ~ Sept. 5, 2020

민성홍은 타i8파 버려진 타i8파 사물이라는 타i8파 객관적 타i8파 상관물1)에 타i8파 주변적 타i8파 환경변화의 타i8파 영향력 타i8파 아래 타i8파 있는 타i8파 개인 타i8파 혹은 타i8파 집단적 타i8파 삶의 타i8파 태도를 타i8파 유비한 타i8파 작업을 타i8파 지속해왔다. 타i8파 이번 타i8파 전시에서 타i8파 작가는 타i8파 변화의 타i8파 환경에 타i8파 놓인 타i8파 개인 타i8파 혹은 타i8파 집단의 타i8파 대응 타i8파 방식을 타i8파 임시적 타i8파 주거공간, xq다히 애드벌룬, 타z파우 병풍, n아l자 방어벽등의 n아l자 외양을 n아l자 갖춘 n아l자 작업을 n아l자 통해 n아l자 가변적/유동적 n아l자 구조물로 n아l자 형상화한다. n아l자 이로써 n아l자 하루가 n아l자 다르게 n아l자 급변화하는 n아l자 시대적 n아l자 흐름에 n아l자 따라 n아l자 새로운 n아l자 정체성을 n아l자 끊임없이 n아l자 구축해나가야만 n아l자 하는 n아l자 현대인의 n아l자 생존 n아l자 방식과 n아l자 인식적 n아l자 변화를 n아l자 반영한 n아l자 작업을 n아l자 선보인다.

작가에게 n아l자 사물은 n아l자 단순한 n아l자 사물이 n아l자 아닐 n아l자 뿐만 n아l자 아니라 n아l자 분신적 n아l자 의미를 n아l자 가진 n아l자 대상인 n아l자 동시에 n아l자 외부로부터 n아l자 부여된 n아l자 고정성을 n아l자 탈피하고 n아l자 다른 n아l자 존재들로의 n아l자 변화 n아l자 가능성에 n아l자 무한히 n아l자 열려있는 n아l자 존재이다. n아l자 노마디즘2)적 n아l자 사고가 n아l자 반영된 n아l자 작가의 n아l자 사물은 n아l자 주변 n아l자 환경에 n아l자 따라 n아l자 자아 n아l자 정체성의 n아l자 변화를 n아l자 꾀하거나 n아l자 새로운 n아l자 자아를 n아l자 찾아가려는 n아l자 욕망이 n아l자 투영된 n아l자 대상이라고도 n아l자 n아l자 n아l자 있다.

작가의 n아l자 작업에는 n아l자 상징적 n아l자 의미가 n아l자 중첩되어 n아l자 있는데 n아l자 작가의 ‘작업 n아l자 과정’이라는 ‘보조 n아l자 관념’이 n아l자 작가가 ‘현실을 n아l자 인식하고 n아l자 수용하는 n아l자 방식’이라는 ‘원관념’ n아l자 사이의 n아l자 느슨한 n아l자 은유 n아l자 관계로 n아l자 연결되어있다. n아l자 작가의 n아l자 오랜 n아l자 주요 n아l자 작업적 n아l자 키워드라고 n아l자 n아l자 n아l자 있는 ‘이주’, ‘이산’의 2히n나 개념은 2히n나 2히n나 그대로 2히n나 물리적 2히n나 이동을 2히n나 나타낼 2히n나 뿐만 2히n나 아니라 2히n나 인식적, ㅓ5쟏ㄴ 상황적 ‘전환’을 ㅓ5쟏ㄴ 의미하는 ㅓ5쟏ㄴ 것으로 ㅓ5쟏ㄴ 일상과 ㅓ5쟏ㄴ 비일상, l쟏vㅓ 과거와 l쟏vㅓ 현재, g5ㅐf 주체와 g5ㅐf 객체, tbrㅈ 실재와 tbrㅈ 비실재의 tbrㅈ 경계를 tbrㅈ 넘나드는 tbrㅈ 사고 tbrㅈ 체계 tbrㅈ 변화 tbrㅈ 자체를 tbrㅈ 상징한다. tbrㅈ 이처럼 tbrㅈ 버려진 tbrㅈ 사물을 tbrㅈ 소재로 tbrㅈ tbrㅈ 일련의 tbrㅈ 작업 tbrㅈ 과정 tbrㅈ 자체는 tbrㅈ 작업의 tbrㅈ 개념적 tbrㅈ 의미와 tbrㅈ 연결된다. tbrㅈ 이러한 tbrㅈ 상징을 tbrㅈ 통한 tbrㅈ 의미 tbrㅈ 효과는 tbrㅈ 작업 tbrㅈ 과정이 tbrㅈ 결과만큼 tbrㅈ 중요하게 tbrㅈ 다뤄지는 tbrㅈ 과정 tbrㅈ 미술의 tbrㅈ 영향이 tbrㅈ 드러나는 tbrㅈ 작가의 tbrㅈ 작업적 tbrㅈ 특성을 tbrㅈ 반영한다.

전시의 tbrㅈ 주요 tbrㅈ 구성은 tbrㅈ 버려진 tbrㅈ 사물이 tbrㅈ 보여지는 tbrㅈ 대상에서 tbrㅈ 행위하는 tbrㅈ 주체로 tbrㅈ 변화를 tbrㅈ 꾀한 <다시락>작업과 tbrㅈ 신작 <Drift_표류하는 tbrㅈ 사물들> tbrㅈ 시리즈이다. tbrㅈ tbrㅈ 시리즈는 ‘re’라고 tbrㅈ 번역되는 ‘다시’라는 tbrㅈ 접두어의 tbrㅈ 의미처럼 ‘재인식’과 ‘재탄생’이라는 tbrㅈ 공통적 tbrㅈ 의미를 tbrㅈ 가지고 tbrㅈ 있다. tbrㅈ 버려진 tbrㅈ 사물에 tbrㅈ 생명력을 tbrㅈ 부여하는 tbrㅈ 다시락 tbrㅈ 작업과 tbrㅈ 풍경의 tbrㅈ 재인식을 tbrㅈ 통해 tbrㅈ 변화를 tbrㅈ 수용하는 tbrㅈ 태도를 tbrㅈ 드러내는 tbrㅈ 신작 tbrㅈ 시리즈 tbrㅈ 모두 tbrㅈ 표류하는 tbrㅈ 사물에 tbrㅈ 투영된 tbrㅈ 인식적 tbrㅈ 변화와 tbrㅈ 적응 tbrㅈ 태도를 tbrㅈ 가시화한다.

<Drift_표류하는 tbrㅈ 사물들>에서 tbrㅈ 선보이는 ‘비정형’, ‘가변성’, ‘적응 ㅐ으ol 방식’ ㅐ으ol 등의 ㅐ으ol 제목이 ㅐ으ol 붙은 ㅐ으ol 신작들은 ㅐ으ol 변화의 ㅐ으ol 상황에 ㅐ으ol 대처하는 ㅐ으ol 작가의 ㅐ으ol 구체적 ㅐ으ol 고민과 ㅐ으ol 결과의 ㅐ으ol 흔적을 ㅐ으ol 보여준다. ㅐ으ol 이러한 ㅐ으ol 단어들은 ㅐ으ol 변화, pㅓㅓㅓ 혹은 pㅓㅓㅓ 변화에 pㅓㅓㅓ 적응하는 pㅓㅓㅓ 작가적 pㅓㅓㅓ 태도의 pㅓㅓㅓ 일부 pㅓㅓㅓ 혹은 pㅓㅓㅓ 전체를 pㅓㅓㅓ 상징하는데 pㅓㅓㅓ 변화의 pㅓㅓㅓ 속성 pㅓㅓㅓ pㅓㅓㅓ 자체를 pㅓㅓㅓ 의미하는 pㅓㅓㅓ 단어를 ‘가변성’이라 pㅓㅓㅓ 한다면 ‘제한성’은 pㅓㅓㅓ 변화에 pㅓㅓㅓ 적응하기 pㅓㅓㅓ 앞서서 pㅓㅓㅓ 선행된 pㅓㅓㅓ 현실 pㅓㅓㅓ 인식을, ‘비정형’은 거qg7 일정한 거qg7 방식이나 거qg7 형식이 거qg7 정해지지 거qg7 않은 거qg7 채로 거qg7 변화를 거qg7 수용하는 거qg7 인식적 거qg7 태도를 거qg7 암시한다. 거qg7 작가는 거qg7 특정한 거qg7 방식을 거qg7 고수하지 거qg7 않으면서 거qg7 자기방어적이고도 거qg7 유연한 거qg7 태도로 거qg7 예측할 거qg7 거qg7 없는 거qg7 형태로 거qg7 들이닥치는 거qg7 변화의 거qg7 파고에 거qg7 휩쓸리지 거qg7 않고 거qg7 적응하려는 거qg7 다양한 거qg7 노력의 거qg7 면면을 거qg7 보여준다. 거qg7 또한 <Drift_표류하는 거qg7 사물들>시리즈는 2019 거qg7 문래동 거qg7 스페이스 xx에서 거qg7 열린 <전이를 거qg7 위한 거qg7 연구>의 거qg7 연장선에 거qg7 있는 거qg7 작업들로 거qg7 외부 거qg7 변화에 거qg7 수동적으로 거qg7 반응하던 거qg7 입장에서 거qg7 나아가 거qg7 대응하려는 거qg7 적극적인 거qg7 시도를 거qg7 보여준다. 거qg7 작가는 거qg7 전시에서 거qg7 상황적, ba바l 인식적 ba바l 변화로 ba바l 인해 ba바l 정체성이 ba바l 불분명해지거나 ba바l 불확실해진 ba바l 존재를 ba바l 상징하는 ba바l 사물들의 ba바l 확장 ba바l 가능성을 ba바l 모색해 ba바l 한계를 ba바l 뛰어넘으려는 ba바l 시도들을 ba바l 은유한다. ba바l 이로써 ba바l 사물이 ba바l 가진 ba바l 의미와 ba바l 기능을 ba바l 확장해 ba바l 변화의 ba바l 속성을 ba바l 연습하고 ba바l 연구하는 ba바l 것에 ba바l 머무르지 ba바l 않고 ba바l 변화된 ba바l 시대의 ba바l 생존 ba바l 방식을 ba바l 모색하는 ba바l 구체적 ba바l 대안에 ba바l 대해 ba바l 실험한다.

<Drift_비정형>은 ba바l 산수화 ba바l 풍경의 ba바l 파편을 ba바l 재배치 ba바l 혹은 ba바l 재조합해 ba바l 임시적 ba바l 거주지(텐트) ba바l 형태로 ba바l 재구성한 ba바l 작업이다. ba바l 산수화 ba바l 도상의 ba바l 파편들을 ba바l 조합해 ba바l 전시장 ba바l 공간에 ba바l 부유하는 ba바l 거대한 ba바l 지형처럼 ba바l 보이도록 ba바l 지면과 ba바l 거리감을 ba바l 유지한 ba바l ba바l 공간에 ba바l 설치된다. ba바l 중심과 ba바l 주변의 ba바l 경계가 ba바l 모호하게 ba바l 얽힌 ba바l 거대하고도 ba바l 가벼운 ba바l 인상의 ba바l 가변적 ba바l 풍경의 ba바l 구조물은 ba바l 관람자의 ba바l 참여를 ba바l 유도해 ba바l 시각적 ba바l 감상을 ba바l 넘어 ba바l 촉각적, v라oㅐ 청각적 v라oㅐ 경험으로 v라oㅐ 확장시키며 v라oㅐ 우리가 v라oㅐ 대상을 v라oㅐ 인식하는 v라oㅐ 기존의 v라oㅐ 방식을 v라oㅐ 재고하게 v라oㅐ 만든다.

<Drift_가변성을 v라oㅐ 위한 v라oㅐ 연습>은 v라oㅐ 주변적 v라oㅐ 환경에 v라oㅐ 대한 v라oㅐ 인식 v라oㅐ 구조의 v라oㅐ 변화라는 v라oㅐ 상징성을 v라oㅐ 가진 ‘버려진 v라oㅐ 산수화’ v라oㅐ 위에 v라oㅐ 논리정연한 v라oㅐ 공간을 v라oㅐ 구축하고자 v라oㅐ 고안된 v라oㅐ 그리드와 v라oㅐ 색, ㅐ카거ㅐ 스티치를 ㅐ카거ㅐ 활용한 ㅐ카거ㅐ 작업이다. ㅐ카거ㅐ 이로써 ㅐ카거ㅐ 기존의 ㅐ카거ㅐ 풍경을 ㅐ카거ㅐ 바라보는 ㅐ카거ㅐ 지배적 ㅐ카거ㅐ 해석과 ㅐ카거ㅐ 관점에 ㅐ카거ㅐ 거리를 ㅐ카거ㅐ 두고 ㅐ카거ㅐ 가변적이고 ㅐ카거ㅐ 불확실한 ㅐ카거ㅐ 풍경으로의 ㅐ카거ㅐ 재인식을 ㅐ카거ㅐ 유도한다.

<Drift_제한성을 ㅐ카거ㅐ 위한 ㅐ카거ㅐ 연습>은 3차원의 ㅐ카거ㅐ 부피감을 ㅐ카거ㅐ 가진 ㅐ카거ㅐ 부유적 ㅐ카거ㅐ 구조물 ㅐ카거ㅐ 위에 ㅐ카거ㅐ 산수화 ㅐ카거ㅐ 이미지 ㅐ카거ㅐ 도상의 ㅐ카거ㅐ 천에 ㅐ카거ㅐ 구멍을 ㅐ카거ㅐ 내어 ㅐ카거ㅐ 위장망처럼 ㅐ카거ㅐ 보이도록 ㅐ카거ㅐ 제작한 ㅐ카거ㅐ 작업이다. ㅐ카거ㅐ 에드벌룬의 ㅐ카거ㅐ 최대 ㅐ카거ㅐ 너비인 ㅐ카거ㅐ 지름의 ㅐ카거ㅐ 반경을 ㅐ카거ㅐ 넘어서지 ㅐ카거ㅐ 않도록 ㅐ카거ㅐ 제한적 ㅐ카거ㅐ 영역 ㅐ카거ㅐ 내에서 ㅐ카거ㅐ 다른 ㅐ카거ㅐ 구조물들과 ㅐ카거ㅐ 연결성을 ㅐ카거ㅐ 가지도록 ㅐ카거ㅐ 구성되어있다. ㅐ카거ㅐ 특징적인 ㅐ카거ㅐ 변화라면 ㅐ카거ㅐ 전작에서 ㅐ카거ㅐ 주로 ㅐ카거ㅐ 나타나던 ‘새의 ㅐ카거ㅐ 부리’가 ‘새의 ㅐ카거ㅐ 발’로 ㅐ카거ㅐ 대체되어 ㅐ카거ㅐ 나타나는데 ㅐ카거ㅐ ㅐ카거ㅐ 조류의 ㅐ카거ㅐ 신체 ㅐ카거ㅐ 부분은 ㅐ카거ㅐ 환경적 ㅐ카거ㅐ 변화에 ㅐ카거ㅐ 따른 ㅐ카거ㅐ 적응적 ㅐ카거ㅐ 산물이라는 ㅐ카거ㅐ 점에서 ㅐ카거ㅐ 공통점이 ㅐ카거ㅐ 있다. ㅐ카거ㅐ 동시에 ‘새의 ㅐ카거ㅐ 발’은 ㅐ카거ㅐ 살아가는 ㅐ카거ㅐ 현재적 ㅐ카거ㅐ 삶의 ㅐ카거ㅐ 조건을 ㅐ카거ㅐ 반추하게 ㅐ카거ㅐ 하는 ㅐ카거ㅐ 삶의 ㅐ카거ㅐ 토대, ㅓ나9d 지지체, nㅐn파 영역에 nㅐn파 관한 nㅐn파 의미가 nㅐn파 덧붙여진 nㅐn파 상징물이라 nㅐn파 nㅐn파 nㅐn파 있다.

신작과 nㅐn파 함께 nㅐn파 전시된 <다시락> nㅐn파 시리즈는 nㅐn파 버려진 nㅐn파 사물에 nㅐn파 이동성을 nㅐn파 부여해 nㅐn파 사물이 nㅐn파 무용수가 nㅐn파 되어 nㅐn파 무대 nㅐn파 위에서 nㅐn파 퍼포먼스가 nㅐn파 가능하도록 nㅐn파 제작된 nㅐn파 작업이다. nㅐn파 작가는 nㅐn파 이처럼 nㅐn파 시각적 nㅐn파 대상에 nㅐn파 대한 nㅐn파 해석적, 6h쟏나 행위적 6h쟏나 가능성을 6h쟏나 확장시킴으로써 6h쟏나 사물의 6h쟏나 새로운 6h쟏나 인식적 6h쟏나 통로를 6h쟏나 제시해 6h쟏나 상실의 6h쟏나 슬픔을 6h쟏나 넘어 6h쟏나 새로운 6h쟏나 시작과 6h쟏나 재탄생이라는 6h쟏나 의미를 6h쟏나 부여한다.

주변적 6h쟏나 환경변화를 6h쟏나 수용하는 6h쟏나 삶의 6h쟏나 인식적 6h쟏나 태도를 6h쟏나 작업적 6h쟏나 태도와 6h쟏나 일치시켜온 6h쟏나 작가에게 6h쟏나 예상보다 6h쟏나 심각한 6h쟏나 상황으로 6h쟏나 확산되고 6h쟏나 있는 6h쟏나 코로나-팬데믹의 6h쟏나 상황은 6h쟏나 흡사 6h쟏나 전시상황만큼의 6h쟏나 불안감을 6h쟏나 안겨준 6h쟏나 것으로 6h쟏나 추측된다. 6h쟏나 이처럼 6h쟏나 사회 6h쟏나 구조적으로 6h쟏나 전이된 6h쟏나 불안은 6h쟏나 작가의 6h쟏나 작업에서 6h쟏나 사물의 6h쟏나 형태로 6h쟏나 변이 6h쟏나 되어 6h쟏나 외부의 6h쟏나 상황 6h쟏나 변화에 6h쟏나 촉각을 6h쟏나 곤두세우고 6h쟏나 언제든 6h쟏나 변화의 6h쟏나 상황에 6h쟏나 적응할 6h쟏나 준비 6h쟏나 태세를 6h쟏나 갖춘 6h쟏나 6h쟏나 보인다. 6h쟏나 전시는 6h쟏나 표류하는 6h쟏나 사물들의 6h쟏나 실험을 6h쟏나 통해 6h쟏나 불확실성이 6h쟏나 가중된 6h쟏나 환경에 6h쟏나 처해진 6h쟏나 개인과 6h쟏나 집단의 6h쟏나 다양한 6h쟏나 시도들을 6h쟏나 시각적 6h쟏나 은유로 6h쟏나 드러낸다.


1) 6h쟏나 객관적 6h쟏나 상관물(客觀的 相關物)이란 6h쟏나 창작자가 6h쟏나 표현하려는 6h쟏나 자신의 6h쟏나 정서나 6h쟏나 감정, ㅐ다4카 사상 ㅐ다4카 등을 ㅐ다4카 다른 ㅐ다4카 사물이나 ㅐ다4카 상황에 ㅐ다4카 빗대어 ㅐ다4카 표현할 ㅐ다4카 ㅐ다4카 이를 ㅐ다4카 표현하는 ㅐ다4카 사물이나 ㅐ다4카 사건을 ㅐ다4카 뜻한다. ㅐ다4카 즉, f0fㅓ 개인적 f0fㅓ 감정을 f0fㅓ 그대로 f0fㅓ 드러내는 f0fㅓ 것이 f0fㅓ 아니라 f0fㅓ 사물과 f0fㅓ 사건을 f0fㅓ 통해서 f0fㅓ 객관화하려는 f0fㅓ 창작기법이다. https://han.gl/R7tkH, 2020.7.15. ㅓh사거 위키백과 ㅓh사거 검색

2)노마디즘이란 ㅓh사거 생존과 ㅓh사거 ㅓh사거 좋은 ㅓh사거 삶을 ㅓh사거 누리기 ㅓh사거 위해 ㅓh사거 끊임없이 ㅓh사거 이동하는 ㅓh사거 노마드의 ㅓh사거 생활방식을 ㅓh사거 반영한 ㅓh사거 개념으로 ㅓh사거 ㅓh사거 들뢰즈와 ㅓh사거 펠릭스 ㅓh사거 가타리에 ㅓh사거 의해 ㅓh사거 철학적 ㅓh사거 개념으로 ㅓh사거 등장하였으며 ㅓh사거 자크 ㅓh사거 아탈리에 ㅓh사거 의해 ㅓh사거 문화적 ㅓh사거 개념으로 ㅓh사거 확장되었다. ㅓh사거 특히 ㅓh사거 들뢰즈가 ㅓh사거 말하는 ‘노마디즘’은 ㅓh사거 고정된 ㅓh사거 자아의식을 ㅓh사거 부정하고 ㅓh사거 ㅓh사거 다른 ㅓh사거 자아로 ㅓh사거 나아가는 ㅓh사거 역동성을 ㅓh사거 의미한다. ㅓh사거 ㅓh사거 노마디즘은 ㅓh사거 복수적 ㅓh사거 존재(etre pluriel)가 ㅓh사거 되기를 ㅓh사거 원하는 ㅓh사거 욕망과 ㅓh사거 밀접한 ㅓh사거 연관이 ㅓh사거 있다. ㅓh사거 최항섭, 「노마디즘의 ㅑ0쟏자 이해_들뢰즈와 ㅑ0쟏자 마페졸리의 ㅑ0쟏자 논의를 ㅑ0쟏자 중심으로」,『사회와 s갸cl 이론』, 라ㅓㅐe 한국 라ㅓㅐe 이론 라ㅓㅐe 사회학회, p.173


후원: fㅓ5거 우민재단
주최: fㅓ5거 우민아트센터

출처: fㅓ5거 우민아트센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민성홍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진주 w0mㅓ 개인전 : w0mㅓ 사각 死角 The Unperceived

Sept. 9, 2020 ~ Feb. 14, 2021

류인-파란에서 다xj기 부활로 In Ryu-Awakening

May 19, 2020 ~ Oct. 4, 2020

이응노와 dttu 구글 dttu 아트 dttu dttu 컬처

July 14, 2020 ~ Oct.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