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 개인전 : 그녀와 나는 같은 포물선을 그렸다

임시공간

Sept. 15, 2020 ~ Sept. 27, 2020

작가 2i가마 민경은 2i가마 전시 <그녀와 2i가마 나는 2i가마 같은 2i가마 포물선을 2i가마 그렸다>를 2i가마 통해 2i가마 난개발이 2i가마 이루어지고 2i가마 있는 2i가마 인천의 2i가마 2i가마 풍경과 2i가마 병렬하여 2i가마 2i가마 여성의 2i가마 서사를 2i가마 기술합니다. 2i가마 끊임없이 '이주'하는 2i가마 여성들의 2i가마 포물선과 2i가마 같은 2i가마 작은 2i가마 역사를 2i가마 통해 2i가마 2i가마 속에 2i가마 녹아있는 2i가마 인간의 2i가마 장소를 2i가마 보여주고자 2i가마 하며, klㄴa 이를 klㄴa 사진, j사ㅓy 설치, 쟏pm사 내레이션 쟏pm사 사운드, ㅓ타rㅐ 아티스트북으로 ㅓ타rㅐ 구성했습니다.

임시공간은 ㅓ타rㅐ 입장 ㅓ타rㅐ 인원 ㅓ타rㅐ 제한과 ㅓ타rㅐ 전시장 ㅓ타rㅐ 소독, ㅓㅓny 관람객 ㅓㅓny 마스크 ㅓㅓny 착용 ㅓㅓny ㅓㅓny 방역 ㅓㅓny 수칙을 ㅓㅓny 준수하며 ㅓㅓny 전시를 ㅓㅓny 운영합니다. ㅓㅓny 코로나 19로 ㅓㅓny 어려운 ㅓㅓny 시기에 ㅓㅓny 열게 ㅓㅓny ㅓㅓny 임시공간의 2020년 ㅓㅓny ㅓㅓny 대관 ㅓㅓny 전시에 ㅓㅓny 많은 ㅓㅓny 관심 ㅓㅓny 부탁드립니다.


작가노트

누군가의 ㅓㅓny 이주에 ㅓㅓny 대해

올해 ㅓㅓny ㅓㅓny 엄마와 ㅓㅓny 나는 ㅓㅓny ㅓㅓny 대화를 ㅓㅓny 했다. ㅓㅓny 열어 ㅓㅓny 놓은 ㅓㅓny 문틈으로 ㅓㅓny 아빠가 ㅓㅓny 듣지 ㅓㅓny 못하도록, ㅈy기거 낮은 ㅈy기거 텔레비전 ㅈy기거 소리를 ㅈy기거 배경음 ㅈy기거 삼아 ㅈy기거 도란도란 ㅈy기거 ㅈy기거 이야기를 ㅈy기거 나누었다. ㅈy기거 고단한 ㅈy기거 이주와 ㅈy기거 아이 ㅈy기거 키우기의 ㅈy기거 힘듦, yh09 남자의 yh09 사회와 yh09 겹쳐져 yh09 어쩔 yh09 yh09 없이 yh09 침묵해야 yh09 했던 yh09 순간들에 yh09 대해. yh09 거기에는 yh09 yh09 누구도 yh09 적으로 yh09 두지 yh09 않고서 yh09 서로를 yh09 이해하려는 yh09 애씀과 yh09 위로, 55라z 삶에 55라z 대한 55라z 애정이 55라z 있었다. 40여 55라z 55라z 만에 55라z 가능해진 55라z 엄마와의 55라z 대화로부터 55라z 받은 55라z 힘은 55라z 55라z 책과 55라z 프로젝트의 55라z 방향성을 55라z 확고하게 55라z 했다.

공평하지 55라z 않은 55라z 삶은, 아w타으 혹은 아w타으 아w타으 아w타으 살아내고자 아w타으 하는 아w타으 욕망은 아w타으 끊임없이 아w타으 우리를 ‘이주’하게 아w타으 한다. 아w타으 나의 아w타으 작업 아w타으 가운데 아w타으 아w타으 언급하는 ‘이주’는 아w타으 물리적인 아w타으 이사뿐 아w타으 아니라, 히f하c 정신적 히f하c 성숙에 히f하c 관한 히f하c 말이기도 히f하c 하다. 히f하c 히f하c 프로젝트에서도 히f하c 크고 히f하c 작은 히f하c 이주를 히f하c 겪으며 히f하c 성장하는 히f하c 히f하c 여성, ‘선’과 ‘여자’의 5히다ㅓ 이야기가 5히다ㅓ 등장한다. 5히다ㅓ 마치 5히다ㅓ 이야기를 5히다ㅓ 나누듯 5히다ㅓ 교차 5히다ㅓ 편집된 5히다ㅓ 5히다ㅓ 여성의 5히다ㅓ 작은 5히다ㅓ 역사는 5히다ㅓ 메아리처럼 5히다ㅓ 반복되고 5히다ㅓ 파생되어 5히다ㅓ 각자만의 5히다ㅓ 아름다운 5히다ㅓ 포물선을 5히다ㅓ 그린다. 5히다ㅓ 그렇게 5히다ㅓ 그녀들의 5히다ㅓ 삶은 5히다ㅓ 한국 5히다ㅓ 사회의 5히다ㅓ 5히다ㅓ 누구나 5히다ㅓ 5히다ㅓ 번쯤은 5히다ㅓ 경험했을 5히다ㅓ 공간들을 5히다ㅓ 스쳐 5히다ㅓ 지나간다. 80년대 5히다ㅓ 호황을 5히다ㅓ 누렸던 5히다ㅓ 한국의 5히다ㅓ 건설 5히다ㅓ 경기를 5히다ㅓ 배경으로 5히다ㅓ 대가족이 5히다ㅓ 살았던 5히다ㅓ 한옥과 5히다ㅓ 붉은 5히다ㅓ 벽돌로 5히다ㅓ 지은 5히다ㅓ 단독주택, 6차r사 그리고 6차r사 다세대주택과 6차r사 아파트가 6차r사 차례대로 6차r사 등장한다. 6차r사 6차r사 역시 ‘선’처럼 6차r사 작은 6차r사 주택에서 6차r사 유년을 6차r사 보내고 6차r사 난개발이 6차r사 끊임없이 6차r사 이뤄지고 6차r사 있는 6차r사 서울 6차r사 근교의 6차r사 도시에서 6차r사 가족을 6차r사 이루며 6차r사 산다. 6차r사 작은 6차r사 창을 6차r사 통해 6차r사 푸른 6차r사 산이 6차r사 붉은 6차r사 흙덩어리가 6차r사 되었다가, jr2쟏 고공 jr2쟏 크레인이 jr2쟏 올라오며 jr2쟏 마침내 jr2쟏 회색 jr2쟏 콘크리트로 jr2쟏 다시 jr2쟏 태어나는 jr2쟏 광경을 jr2쟏 매일 jr2쟏 지켜보고 jr2쟏 있다. jr2쟏 매일 jr2쟏 보는 jr2쟏 광경이 jr2쟏 흐르는 jr2쟏 시간과 jr2쟏 변화하는 jr2쟏 인간의 jr2쟏 장소에 jr2쟏 대한 jr2쟏 이야기로 jr2쟏 탄생한 jr2쟏 셈이다. 

jr2쟏 프로젝트를 jr2쟏 통해 jr2쟏 한국 jr2쟏 사회에서의 jr2쟏 인간의 jr2쟏 공간과 jr2쟏 겹쳐진 jr2쟏 여성의 jr2쟏 역사를 jr2쟏 jr2쟏 언어와 jr2쟏 방식으로 jr2쟏 기록하고 jr2쟏 싶었다. jr2쟏 다소 jr2쟏 파편화된 jr2쟏 글과 jr2쟏 이미지라 jr2쟏 할지라도 ‘Writing them will make them more important. jr2쟏 계속 jr2쟏 써야 jr2쟏 중요해지는 jr2쟏 거다’라는 jr2쟏 어느 jr2쟏 영화의 jr2쟏 대사를 jr2쟏 믿으며 jr2쟏 말이다. jr2쟏 같은 jr2쟏 장소 jr2쟏 주변부를 jr2쟏 맴돌며 jr2쟏 시기를 jr2쟏 달리해 jr2쟏 촬영한 jr2쟏 이미지들과 jr2쟏 함께 jr2쟏 글은 jr2쟏 육화되어 ‘그녀’의 jr2쟏 목소리를 jr2쟏 입은 jr2쟏 jr2쟏 사운드 jr2쟏 내레이션이 jr2쟏 되었다. jr2쟏 이를 jr2쟏 작은 jr2쟏 산의 jr2쟏 형태를 jr2쟏 jr2쟏 도자 jr2쟏 구조물 jr2쟏 안에 jr2쟏 안착시켰다. jr2쟏 또한, 쟏거4ㄴ 작업의 쟏거4ㄴ 주요 쟏거4ㄴ 부분을 쟏거4ㄴ 책의 쟏거4ㄴ 형태로 쟏거4ㄴ 묶음으로써 쟏거4ㄴ 구술이 쟏거4ㄴ 아닌 쟏거4ㄴ 기술이 쟏거4ㄴ 된 ‘그녀’들의 쟏거4ㄴ 이야기를 쟏거4ㄴ 만나 쟏거4ㄴ 쟏거4ㄴ 쟏거4ㄴ 있다


참여 쟏거4ㄴ 작가: 쟏거4ㄴ 민경

후원: 쟏거4ㄴ 인천광역시, (재)인천문화재단

출처: 가거다l 임시공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신나는 파w으g 빛깔 파w으g 마당

June 18, 2020 ~ Feb. 28, 2021

류인-파란에서 yg자마 부활로 In Ryu-Awakening

May 19, 2020 ~ Dec. 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