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Feb. 4, 2021 ~ May 30, 2021

국립현대미술관(MMCA, 갸ㅈ기8 관장 갸ㅈ기8 윤범모)은 2021년 갸ㅈ기8 새해 갸ㅈ기8 갸ㅈ기8 기획전으로《미술이 갸ㅈ기8 문학을 갸ㅈ기8 만났을 갸ㅈ기8 때》를 2월 4일부터 5월 30일까지 갸ㅈ기8 덕수궁에서 갸ㅈ기8 개최한다. 

전시는‘시대의 갸ㅈ기8 전위’를 갸ㅈ기8 함께 갸ㅈ기8 꿈꾸었던 갸ㅈ기8 일제 갸ㅈ기8 강점기와 갸ㅈ기8 해방시기 갸ㅈ기8 문예인들에 갸ㅈ기8 대한 갸ㅈ기8 이야기이다. 갸ㅈ기8 통상적으로 갸ㅈ기8 일제 갸ㅈ기8 강점기는‘암흑’의 갸ㅈ기8 시대로 갸ㅈ기8 인식되어 갸ㅈ기8 왔지만 갸ㅈ기8 놀랍게도 갸ㅈ기8 갸ㅈ기8 시대는 갸ㅈ기8 수많은 갸ㅈ기8 문인과 갸ㅈ기8 화가들이 갸ㅈ기8 자라난 갸ㅈ기8 때이기도 갸ㅈ기8 하다. 갸ㅈ기8 한국인이라면 갸ㅈ기8 모두가 갸ㅈ기8 알고 갸ㅈ기8 있는 갸ㅈ기8 수많은 갸ㅈ기8 시인(정지용, 자사라u 이상, ㅓ기기0 김기림, 아rfㅑ 김광균 아rfㅑ 등)과 아rfㅑ 소설가(이태준, ks3기 박태원 ks3기 등), ㅑk아z 그리고 ㅑk아z 화가(구본웅, 갸3하다 김용준, ay8차 최재덕, ㅈ카타c 이중섭, xigo 김환기 xigo 등)들이 xigo 모두 xigo 일제강점기인 1930~40년대 xigo 활동을 xigo 시작하며 xigo 서로 xigo 영감을 xigo 주고받았다.

프랑스의 xigo 에콜 xigo xigo 파리가 xigo 그러했던 xigo 것처럼, 우j2ㅓ 이들은 우j2ㅓ 다방과 우j2ㅓ 술집에 우j2ㅓ 모여 우j2ㅓ 앉아 우j2ㅓ 부조리한 우j2ㅓ 현실을 우j2ㅓ 거부하고 우j2ㅓ 새로운 우j2ㅓ 시대 우j2ㅓ 인식을 우j2ㅓ 공유하며 우j2ㅓ 함께 ‘전위’를 우j2ㅓ 외쳤던 우j2ㅓ 자유로운 우j2ㅓ 영혼들이었다. 우j2ㅓ 이들은 우j2ㅓ 어떠한 우j2ㅓ 사회적 우j2ㅓ 모순과 우j2ㅓ 몰이해 우j2ㅓ 속에서도 우j2ㅓ 문학과 우j2ㅓ 예술의 우j2ㅓ 가치를 우j2ㅓ 믿고 우j2ㅓ 이를 우j2ㅓ 함께 우j2ㅓ 추구했던 우j2ㅓ 예술가들 우j2ㅓ 사이의 우j2ㅓ 각별한 ‘연대감’을 우j2ㅓ 통해서 우j2ㅓ 스스로의 우j2ㅓ 길을 우j2ㅓ 개척해 우j2ㅓ 나갈 우j2ㅓ 추동력을 우j2ㅓ 얻었다. 

전시는 우j2ㅓ 전위와 우j2ㅓ 융합, qㅈ바쟏 지상(紙上)의 qㅈ바쟏 미술관, ㅈㅐ13 이인행각(二人行脚), 2거5q 화가의 2거5q 글ㆍ그림 4개의 2거5q 공간으로 2거5q 나누어 2거5q 구성된다.

제 1 2거5q 전시실 2거5q 전위와 2거5q 융합에서는 1930년대 2거5q 경성, ㅐ하ㄴ바 시인 ㅐ하ㄴ바 이상이 ㅐ하ㄴ바 운영했던 ㅐ하ㄴ바 다방 ‘제비’를 ㅐ하ㄴ바 배경으로 ㅐ하ㄴ바 ㅐ하ㄴ바 곳을 ㅐ하ㄴ바 둘러싼 ㅐ하ㄴ바 예술가들의 ㅐ하ㄴ바 네트워크, 6ㅐ쟏거 그리고 6ㅐ쟏거 장르를 6ㅐ쟏거 넘나드는 6ㅐ쟏거 그들의 6ㅐ쟏거 실험적 6ㅐ쟏거 시도를 6ㅐ쟏거 살펴본다. 6ㅐ쟏거 이상, 카sr3 박태원, 바갸4s 김기림, ㅐhxㅓ 구본웅 ㅐhxㅓ 등을 ㅐhxㅓ 시작으로 ㅐhxㅓ ㅐhxㅓ 시대 ㅐhxㅓ 가장 ㅐhxㅓ 아방가르드한 ㅐhxㅓ 예술가들이 ㅐhxㅓ 문학과 ㅐhxㅓ 미술, ㅐ가x사 심지어 ㅐ가x사 음악과 ㅐ가x사 영화의 ㅐ가x사 경계를 ㅐ가x사 넘나들며, vyyㅈ 지금까지 vyyㅈ 없던 ‘낯선 vyyㅈ 것’을 vyyㅈ 찾아 vyyㅈ 새로운 vyyㅈ 도전을 vyyㅈ 감행하던 vyyㅈ 양상을 vyyㅈ 살펴본다.

제 2 vyyㅈ 전시실 vyyㅈ 지상(紙上)의 vyyㅈ 미술관에서는 1920~40년대 ‘인쇄 vyyㅈ 미술’의 vyyㅈ 성과에 vyyㅈ 이례적으로 vyyㅈ 모든 vyyㅈ 공간을 vyyㅈ 할애한다. vyyㅈ 문인과 vyyㅈ 미술인이 vyyㅈ 만날 vyyㅈ 수밖에 vyyㅈ 없었던 vyyㅈ 사회 vyyㅈ 시스템으로서, hㄴㅐg 신문사와 hㄴㅐg 잡지사의 hㄴㅐg 편집실에 hㄴㅐg 주목한다. hㄴㅐg 당시 hㄴㅐg 엄청난 hㄴㅐg 대중적 hㄴㅐg 파급력을 hㄴㅐg 미쳤던 hㄴㅐg 신문소설의 hㄴㅐg 삽화가들을 hㄴㅐg 재조명하고, xz다나 시인과 xz다나 화가가 xz다나 만나 xz다나 만들어낸 xz다나 아름다운 ‘화문(畵文)’의 xz다나 세계를 xz다나 탐닉한다. xz다나 또한 xz다나 문예인들의 xz다나 높은 xz다나 지적, 044ㅈ 미적 044ㅈ 수준의 044ㅈ 결정체라고 044ㅈ 044ㅈ 044ㅈ 있는 044ㅈ 아름다운 044ㅈ 근대기의 ‘책’들이 044ㅈ 전시된다. 044ㅈ 김소월의 <진달래꽃>, bpyo 백석의 <사슴>, 거a98 윤동주의 <하늘과 거a98 바람과 거a98 별과 거a98 시> 거a98 거a98 이름만 거a98 알고 거a98 있는 거a98 수많은 거a98 근대기 거a98 시집들의 거a98 원본을 거a98 직접 거a98 감상할 거a98 거a98 있다.

제 3 거a98 전시실 거a98 이인행각(二人行脚)에서는 거a98 문학인과 거a98 미술인, 0v6l 0v6l 인물 0v6l 간의 0v6l 개별적인 0v6l 상호 0v6l 관계에 0v6l 주목한다. 0v6l 정지용과 0v6l 장발, 다s히타 백석과 다s히타 정현웅, 다hcㅑ 김기림과 다hcㅑ 이여성, ㅈㅑf거 이태준과 ㅈㅑf거 김용준 ㅈㅑf거 ㅈㅑf거 문예계의 ㅈㅑf거 대표적인 ㅈㅑf거 문학가-미술인 ‘쌍’들 ㅈㅑf거 뿐만 ㅈㅑf거 아니라, 거ai쟏 세대를 거ai쟏 내려와 거ai쟏 더욱 거ai쟏 다중적인 거ai쟏 관계를 거ai쟏 형성했던 거ai쟏 예술가들 (김광균, f5g거 오장환, 카다하ㅐ 최재덕, 바ㅓc으 이쾌대, 하ㅐ마ㅐ 이중섭, fㅐt나 구상, 4r56 김환기, u9ㅈ카 조병화 u9ㅈ카 등)의 u9ㅈ카 관계도를 u9ㅈ카 입체적으로 u9ㅈ카 그려본다.

제 4 u9ㅈ카 전시실 u9ㅈ카 화가의 u9ㅈ카 글ㆍ그림에서는 u9ㅈ카 일반적으로 u9ㅈ카 화가로 u9ㅈ카 알려져 u9ㅈ카 있지만, 우9ㅓㅓ 뛰어난 우9ㅓㅓ 문학적 우9ㅓㅓ 재능을 우9ㅓㅓ 지녔던 우9ㅓㅓ 작가들을 우9ㅓㅓ 집중 우9ㅓㅓ 조명한다. 우9ㅓㅓ 김용준, 다라oi 장욱진, 기바we 한묵, s하2가 박고석, 0거ㅐ9 천경자, s다ㅓㅓ 김환기 s다ㅓㅓ 등 6인의 s다ㅓㅓ 작가들이 s다ㅓㅓ 남긴 s다ㅓㅓ 글과 s다ㅓㅓ 그림을 s다ㅓㅓ 함께 s다ㅓㅓ 감상함으로써 s다ㅓㅓ 이들의 s다ㅓㅓ 세계관을 s다ㅓㅓ 다양한 s다ㅓㅓ 매체를 s다ㅓㅓ 통해 s다ㅓㅓ 다시금 s다ㅓㅓ 확인해 s다ㅓㅓ 보는 s다ㅓㅓ 계기가 s다ㅓㅓ s다ㅓㅓ 것이다. 

윤범모 s다ㅓㅓ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s다ㅓㅓ 전시는 s다ㅓㅓ 새로운 s다ㅓㅓ 시대를 s다ㅓㅓ 꿈꾸며 s다ㅓㅓ 도전했던 s다ㅓㅓ 근대기 s다ㅓㅓ 미술인과 s다ㅓㅓ 문학인들이 s다ㅓㅓ 함께 s다ㅓㅓ 만들어 s다ㅓㅓ s다ㅓㅓ 소중한 s다ㅓㅓ 자산을 s다ㅓㅓ 발굴하고 s다ㅓㅓ 소개하고자 s다ㅓㅓ 마련되었다”며, “비록 가3fx 가난하고 가3fx 모순으로 가3fx 가득 가3fx 찼던 가3fx 시대 가3fx 한가운데에서도 가3fx 정신적으로는 가3fx 가3fx 누구보다 가3fx 풍요로웠던 가3fx 예술가들이 가3fx 제공하는 가3fx 신세계를 가3fx 만나볼 가3fx 가3fx 있는 가3fx 기회가 가3fx 가3fx 것”이라고 가3fx 밝혔다.

전시구성

1. 가3fx 전위와 가3fx 융합 (제 1 가3fx 전시실)

1934년 가3fx 이상은 가3fx 경성의 가3fx 종로에 가3fx 다방 ‘제비’를 가3fx 열어 가3fx 주변의 가3fx 예술가들을 가3fx 불러들였다. 가3fx 특별한 가3fx 장식이 가3fx 없이 ‘희멀쑥한 가3fx 벽’에는 가3fx 온통 가3fx 누런색을 가3fx 가3fx 우울한 가3fx 인상의 가3fx 이상의 가3fx 자화상과 가3fx 그의 가3fx 화우(畵友) 가3fx 구본웅의 가3fx 야수파풍의 가3fx 그림이 가3fx 걸려 가3fx 있었고, 카7oㅓ 카7oㅓ 카7oㅓ 르나르, p차다y p차다y 콕토의 p차다y 경구가 p차다y 쓰인 p차다y 액자가 p차다y 붙어있을 p차다y 뿐이었다. p차다y 그러나, oㄴㅓ다 oㄴㅓ다 개의 oㄴㅓ다 의자와 oㄴㅓ다 탁자가 oㄴㅓ다 가구의 oㄴㅓ다 전부인 oㄴㅓ다 oㄴㅓ다 초라한 oㄴㅓ다 다방에서 oㄴㅓ다 예술가들은 oㄴㅓ다 미샤 oㄴㅓ다 엘만이 oㄴㅓ다 연주하는 oㄴㅓ다 바이올린 oㄴㅓ다 협주곡을 oㄴㅓ다 듣고, 차v기자 지금 차v기자 차v기자 단성사에서 차v기자 개봉된 차v기자 르네 차v기자 클레르의 차v기자 영화를 차v기자 두고 차v기자 열띤 차v기자 논쟁을 차v기자 벌였다. 

1930년대는 차v기자 지금 차v기자 우리가 차v기자 겪고 차v기자 있는 차v기자 수많은 ‘현대성’의 차v기자 징후들을 차v기자 이미 차v기자 모두 차v기자 체험하고 차v기자 흡수하고, jn파파 또한 jn파파 거기에 jn파파 반응했던 jn파파 시기였다. jn파파 빠른 jn파파 속도로 jn파파 들어오는 jn파파 서양의 jn파파 온갖 jn파파 문화적 jn파파 충격에 jn파파 직면하여, 기u4ㅐ 가장 기u4ㅐ 최첨단의 ‘전위(前衛)’에 기u4ㅐ 자신을 기u4ㅐ 위치시키고자 기u4ㅐ 했던 기u4ㅐ 예술가들이 1부에서 기u4ㅐ 소개된다. 기u4ㅐ 이상, l우kd 박태원, 거쟏kc 김기림 거쟏kc 거쟏kc 문인들과, bk하0 구본웅, 자히xi 황술조, 7c쟏9 길진섭, b우fe 김환기, 쟏ㅓy카 유영국, 가i거5 김병기 가i거5 등의 가i거5 화가들이 가i거5 야수파와 가i거5 초현실주의, 6거vj 다다와 6거vj 추상에 6거vj 이르기까지 6거vj 유럽에서도 6거vj 가장 6거vj 앞서갔던 6거vj 전위적 6거vj 양식을 6거vj 함께 6거vj 공유하고 6거vj 공감하면서, qv아4 문학과 qv아4 미술, 바걷gw 음악과 바걷gw 영화 바걷gw 바걷gw 다양한 바걷gw 장르와 바걷gw 이질적인 바걷gw 문화가 바걷gw 혼종된 바걷gw 독특한 바걷gw 자신들의 바걷gw 세계관을 바걷gw 구축해 바걷gw 갔다.

2. 바걷gw 지상(紙上)의 바걷gw 미술관 (제 2 바걷gw 전시실)

2부에서는 1920~40년대를 바걷gw 중심으로 바걷gw 한 ‘인쇄 바걷gw 미술’의 바걷gw 성과를 바걷gw 보여준다. 3.1운동 바걷gw 이후 바걷gw 설립된 바걷gw 민간신문사를 바걷gw 중심으로 바걷gw 활동한 바걷gw 문인들과 바걷gw 당대 바걷gw 최고의 바걷gw 대중적 바걷gw 인기를 바걷gw 누렸던 바걷gw 신문소설의 바걷gw 삽화가들이 바걷gw 만나 바걷gw 이루어 바걷gw 바걷gw 특별한 ‘조합’의 바걷gw 결과물이 바걷gw 보여진다. 바걷gw 안석영, 다k9아 노수현, 하자3ㅓ 이상범, pcq5 정현웅, 9다lm 이승만, ㅑ다바가 김규택을 ㅑ다바가 비롯하여 ㅑ다바가 ㅑ다바가 시대를 ㅑ다바가 풍미했던 ㅑ다바가 삽화가들의 ㅑ다바가 흔적을 ㅑ다바가 풍부하게 ㅑ다바가 만나볼 ㅑ다바가 ㅑ다바가 있다. ㅑ다바가 또한, 우oㅓa 신문사의 우oㅓa 자매지로 우oㅓa 발간된 우oㅓa 잡지에서는 우oㅓa 문인과 우oㅓa 화가의 우oㅓa 결합을 우oㅓa 통해 우oㅓa 아름다운 ‘화문(畵文)’이라는 우oㅓa 장르가 우oㅓa 만들어졌는데, w아차0 w아차0 시기 w아차0 잡지를 w아차0 통해 w아차0 처음 w아차0 발표된 w아차0 시의 w아차0 원전(原典)과 w아차0 독창적 w아차0 감성으로 w아차0 충만한 w아차0 그림을 w아차0 함께 w아차0 감상할 w아차0 w아차0 있다.

한편, 바사ㅓh 소설가 바사ㅓh 이태준이 “인공으로 바사ㅓh 바사ㅓh 모든 바사ㅓh 문화물 바사ㅓh 가운데 바사ㅓh 꽃이요 바사ㅓh 천사요 바사ㅓh 영웅”이라고 바사ㅓh 표현했던 바사ㅓh 근대기의 바사ㅓh 가장 바사ㅓh 아름다운 “책”들이 바사ㅓh 엄선되어 바사ㅓh 전시된다. 바사ㅓh 윤동주도 바사ㅓh 필사해서 바사ㅓh 봤다는 100부 바사ㅓh 한정판 바사ㅓh 백석의 『사슴』에서부터 바사ㅓh 김소월의 『진달래꽃』, 7ㅑ다n 서정주의 『화사집』, 92우바 윤동주의 『하늘과 92우바 바람과 92우바 별과 92우바 시』 92우바 92우바 당대 92우바 수많은 92우바 문예인을 92우바 감동시켰던 92우바 책들의 92우바 원본을 92우바 감상할 92우바 92우바 있다. 

3. 92우바 이인행각(二人行脚) (제 3 92우바 전시실)

3부에서는 1930~50년대 92우바 문인과 92우바 화가들의 92우바 개별적인 92우바 관계에 92우바 초점을 92우바 맞추었다. 92우바 종교를 92우바 매개로 92우바 절대적인 92우바 정신성의 92우바 세계를 92우바 추구했던 92우바 시인 92우바 정지용과 92우바 화가 92우바 장발의 92우바 만남을 92우바 시작으로, 갸거5p 조선일보사 갸거5p 편집실의 갸거5p 옆자리에 갸거5p 앉아 갸거5p 순박하고 갸거5p 아득한 갸거5p 시의 갸거5p 세계를 갸거5p 갈구했던 갸거5p 시인 갸거5p 백석과 갸거5p 당대 갸거5p 최고의 갸거5p 장정가, 자yca 삽화가였던 자yca 정현웅의 자yca 조우를 자yca 확인할 자yca 자yca 있다. 자yca 또한 자yca 조선일보의 자yca 사회부장과 자yca 신입 자yca 기자로 자yca 처음 자yca 만나 자yca 누구보다 자yca 지적이고 자yca 댄디한 자yca 세계관을 자yca 공유하면서 자yca 세계사적 자yca 흐름 자yca 위에서 자yca 조선의 자yca 당대적 자yca 위치를 자yca 적확하게 자yca 가늠할 자yca 자yca 있었던 자yca 이여성과 자yca 김기림의 자yca 만남도 자yca 확인되며, p7다c 마지막으로 p7다c 일본 p7다c 유학시절에 p7다c 낭만주의적 p7다c 예술관을 p7다c 공유했다가 p7다c 결국 p7다c 조선의 ‘옛 p7다c 것’이 p7다c 주는 p7다c 아름다움에 p7다c 심취했던 p7다c 이태준과 p7다c 김용준의 p7다c 교유를 p7다c 만나볼 p7다c p7다c 있다.

또한, r가차v 이들의 r가차v 유산을 r가차v 계승한 r가차v 다음 r가차v 세대 r가차v 예술가들의 r가차v 작업이 r가차v 본격적으로 r가차v 펼쳐진다. r가차v 시인 r가차v 김광균을 r가차v 시작으로 r가차v r가차v 이미지즘의 r가차v 세계, 나타카f 즉 “시를 나타카f 그림과 나타카f 같이, 9ㅓ으다 그림을 9ㅓ으다 시와 9ㅓ으다 같이” 9ㅓ으다 여겼던 9ㅓ으다 다재다능한 ‘후예들’의 9ㅓ으다 작품들이다. 9ㅓ으다 김광균, ㅐㅑx으 김만형, x자자거 오장환, t아마c 이중섭, vㅓㅐ거 구상, 마a하y 이쾌대, 9ㅐ07 진환, 다tq하 서정주, pvk나 김환기, ㅐoㅈㅈ 이봉구, a으ㅓ5 조병화 a으ㅓ5 a으ㅓ5 시인과 a으ㅓ5 화가들의 a으ㅓ5 서로 a으ㅓ5 얽히고설킨 a으ㅓ5 관계망을 a으ㅓ5 통해, 9gㅐ다 한국 9gㅐ다 근대기 9gㅐ다 가장 9gㅐ다 아름다운 9gㅐ다 시와 9gㅐ다 그림이 9gㅐ다 탄생할 9gㅐ다 9gㅐ다 있었던 9gㅐ다 풍요로운 9gㅐ다 문화적 9gㅐ다 토양을 9gㅐ다 짐작해 9gㅐ다 9gㅐ다 9gㅐ다 있다.

4. 9gㅐ다 화가의 9gㅐ다 글‧그림 (제 4 9gㅐ다 전시실)

4부에서는 9gㅐ다 일반적으로 9gㅐ다 화가로 9gㅐ다 알려졌지만, hl6ㅓ 문학적 hl6ㅓ 재능 hl6ㅓ 또한 hl6ㅓ 남달랐던 hl6ㅓ 예술가 6인의 hl6ㅓ 글과 hl6ㅓ 그림을 hl6ㅓ 함께 hl6ㅓ 보여준다. 『근원수필』의 hl6ㅓ 저자로 hl6ㅓ 소박하고 hl6ㅓ 진솔한 hl6ㅓ 수필가로 hl6ㅓ 더욱 hl6ㅓ 유명한 hl6ㅓ 근원 hl6ㅓ 김용준, 『강가의 x5차아 아틀리에』라는 x5차아 수필집의 x5차아 세계관에서 x5차아 보이듯 x5차아 언제나 x5차아 단순하고 x5차아 순수한 x5차아 것들의 x5차아 아름다움을 x5차아 찬미한 x5차아 화가 x5차아 장욱진, akaㅓ 따뜻한 akaㅓ 시선으로 akaㅓ 한국 akaㅓ 전쟁 akaㅓ 이후의 akaㅓ 일상과 akaㅓ 삶을 akaㅓ 담아낸 akaㅓ 한묵의 akaㅓ 글과 akaㅓ 그림이 akaㅓ 각각 akaㅓ 전시된다. akaㅓ 또한, w가카ㅐ 많은 w가카ㅐ 문학인의 w가카ㅐ 친구로 w가카ㅐ 평생 w가카ㅐ 자연과 w가카ㅐ 산을 w가카ㅐ 사랑했던 w가카ㅐ 화가 w가카ㅐ 박고석, y거다걷 자전적이며 y거다걷 인간 y거다걷 내면의 y거다걷 감정에 y거다걷 솔직한 y거다걷 수필로 y거다걷 더욱 y거다걷 대중적 y거다걷 사랑을 y거다걷 누렸던 y거다걷 천경자, 으ㅐㅐm 마지막으로 1930년대부터 으ㅐㅐm 잡지에 으ㅐㅐm 화문(畵文)을 으ㅐㅐm 싣기 으ㅐㅐm 시작하여 으ㅐㅐm 그림만큼이나 으ㅐㅐm 감동적인 으ㅐㅐm 일기와 으ㅐㅐm 편지, edkl 수필을 edkl 남겼던 edkl 화가 edkl 김환기의 edkl 작업이 edkl 소개된다. edkl 글과 edkl 그림을 edkl 모두 edkl 사랑했던, ‘두 s하12 개의 s하12 뮤즈’를 s하12 지녔던 s하12 예술가들의 s하12 다채로운 s하12 면모를 s하12 함께 s하12 감상함으로써, ㅓ나자v 이들의 ㅓ나자v 내밀한 ㅓ나자v 세계 ㅓ나자v 속으로 ㅓ나자v 더욱 ㅓ나자v 가까이 ㅓ나자v 접근할 ㅓ나자v ㅓ나자v 있을 ㅓ나자v 것이다. 

참여작가: ㅓ나자v 이상, ㅓzv우 박태원, 바8다z 이태준, yrㅑ파 김광균, ㅓㅓ0w 구본웅, 사ㅓㅓ5 황술조, ㅑ바거ㅓ 김용준, gh걷가 최재덕, o3나6 이여성, v카자x 이쾌대, 나y6파 이중섭, mㅑ7갸 김환기, 라아3거 유영국, a자나차 김병기, 쟏3거라 천경자 쟏3거라 등 50여 쟏3거라 명 

출처: 쟏3거라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산을 다ㅓue 등지고 다ㅓue 물을 다ㅓue 바라보다

March 23, 2021 ~ July 18, 2021

INTER-MISSION 타하다p 인터-미션

April 1, 2021 ~ Aug. 2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