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원, 우리와 우리 사이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July 13, 2021 ~ Nov. 21, 2021

국립현대미술관(MMCA, vl다우 관장 vl다우 윤범모)은 vl다우 인간과 vl다우 자연의 vl다우 관계와 vl다우 경계의 vl다우 문제를 vl다우 살펴보는 vl다우 기획전 《미술원, 6n쟏거 우리와 6n쟏거 우리 6n쟏거 사이 (ARTificial Garden, The Border Between Us)》를 7월 13일(화)부터 11월 21일(일)까지 바카하2 국립현대미술관 바카하2 청주(미술품수장센터, 2h62 이하 2h62 청주관)에서 2h62 개최한다.

《미술원, q나타다 우리와 q나타다 우리 q나타다 사이》는 q나타다 q나타다 세계적 q나타다 감염병 q나타다 대유행 q나타다 속에 q나타다 인간 q나타다 중심의 q나타다 사고방식으로 q나타다 자연을 q나타다 바라보던 q나타다 기존의 q나타다 관점에 q나타다 대해 q나타다 질문하고 q나타다 공존을 q나타다 모색하는 q나타다 전시다. ‘미술원’이라는 q나타다 전시 q나타다 제목은 q나타다 미술관과 q나타다 동물원, ㅓdk다 식물원이 ㅓdk다 비슷한 ㅓdk다 방식으로 ㅓdk다 대상을 ㅓdk다 수집하며, g7타ㅈ 보호와 g7타ㅈ 보존이라는 g7타ㅈ 공통의 g7타ㅈ 목적을 g7타ㅈ 갖고 g7타ㅈ 있음에 g7타ㅈ 착안했다. g7타ㅈ 동시에 ‘원’을 g7타ㅈ 둥근 g7타ㅈ 형태의 g7타ㅈ 의미를 g7타ㅈ 부여하여 g7타ㅈ 지구와 g7타ㅈ 자연, j4xg 동식물과 j4xg 인간을 j4xg 공존의 j4xg 개념으로 j4xg 해석한다. j4xg 자연이라는 j4xg j4xg j4xg 안에서 j4xg 동물과 j4xg 식물, 다7b아 인간이 다7b아 함께 다7b아 사는 다7b아 방식을 다7b아 탐구하며, ㅐ7ㅐu 미술은 ㅐ7ㅐu 어떤 ㅐ7ㅐu 방식으로 ㅐ7ㅐu 이를 ㅐ7ㅐu 시각화하는지 ㅐ7ㅐu 살펴본다. ㅐ7ㅐu 금혜원, ㅐv5ㅈ 김라연, d2아거 김이박, 차마x바 박지혜, 파걷xㅓ 박용화, 가ㅑ갸거 송성진, ㅐ아라하 이창진, 8갸ㅓn 정재경, 자6ㅑ가 한석현 자6ㅑ가 작가와 자6ㅑ가 국립현대미술관 자6ㅑ가 소장품 자6ㅑ가 작가 자6ㅑ가 김미루, m기갸x 정찬영, tp차d 미술은행 tp차d 소장품 tp차d 작가 tp차d 이소연, 7거ㅓb 최수앙 7거ㅓb 7거ㅓb 총 13명 7거ㅓb 작가의 7거ㅓb 신작 3점을 7거ㅓb 포함한 7거ㅓb 작품 87점을 7거ㅓb 선보인다.

전시는 ‘#1 7거ㅓb 우리와 7거ㅓb 우리 7거ㅓb 사이’, ‘#2 가ㅑ다ㅑ 어색한 가ㅑ다ㅑ 공존’, ‘#3 xtㅐ카 도시와 xtㅐ카 자연, pㅐㅐ하 pㅐㅐ하 경계에서’, ‘#4 uw자s 함께 uw자s 살기 uw자s 위해’라는 4개의 uw자s 주제로 uw자s 구성되었다. uw자s 특히 uw자s 경계와 uw자s 배타성을 uw자s 의미하는 ‘벽’을 uw자s 최소화했고, o쟏nr o쟏nr 공간에서 o쟏nr 작품과 o쟏nr 작품이 o쟏nr 상호 o쟏nr 영향을 o쟏nr 주고받는 o쟏nr 관계에 o쟏nr 있음을 o쟏nr 보여줌으로써 o쟏nr 관계와 o쟏nr 경계의 o쟏nr 의미를 o쟏nr 하나의 o쟏nr 공간에 o쟏nr 구현한다.

‘#1 o쟏nr 우리와 o쟏nr 우리 o쟏nr 사이’는 o쟏nr 다양한 o쟏nr 특성을 o쟏nr 지닌 ‘우리’의 o쟏nr 개념을 o쟏nr 새로운 o쟏nr 시각에서 o쟏nr 대상을 o쟏nr 해석한 o쟏nr 작품을 o쟏nr 통해 o쟏nr 생각해 o쟏nr o쟏nr o쟏nr 있는 o쟏nr 공간이다. o쟏nr 또한 o쟏nr 울타리와 o쟏nr 경계의 o쟏nr 의미를 o쟏nr 시각화하여 o쟏nr 울타리 o쟏nr 너머 o쟏nr 우리와 o쟏nr 우리 o쟏nr 사이의 o쟏nr 관계성을 o쟏nr 생각해볼 o쟏nr o쟏nr 있다. o쟏nr 박지혜 o쟏nr 작가는 o쟏nr 기둥 o쟏nr o쟏nr 비둘기 o쟏nr 조형 o쟏nr 신작을 o쟏nr 통해 o쟏nr 인간의 o쟏nr 생각에 o쟏nr 따라 o쟏nr o쟏nr 의미가 o쟏nr 달라지는 o쟏nr 대상에 o쟏nr 대해 o쟏nr 이야기한다. o쟏nr 과거 o쟏nr 평화의 o쟏nr 상징이었던 o쟏nr 비둘기가 o쟏nr 기피와 o쟏nr 혐오의 o쟏nr 대상으로 o쟏nr 전락한 o쟏nr 것은 o쟏nr 변화하는 o쟏nr 인간의 o쟏nr 태도에 o쟏nr 의한 o쟏nr 것으로, v쟏tㅐ 작가는 v쟏tㅐ 이것을 v쟏tㅐ 비둘기의 v쟏tㅐ 입장에서 “AS YOU KNOW(아시다시피)”라는 v쟏tㅐ 자조적인 v쟏tㅐ 문장으로 v쟏tㅐ 표현한다. v쟏tㅐ 김이박 v쟏tㅐ 작가는 v쟏tㅐ 사람들이 v쟏tㅐ 자신을 v쟏tㅐ 증명하기 v쟏tㅐ 위해 v쟏tㅐ 증명사진을 v쟏tㅐ 찍듯 v쟏tㅐ 식물의 v쟏tㅐ 개별성을 v쟏tㅐ 조명한 〈식물 v쟏tㅐ 증명사진〉을 v쟏tㅐ 찍어 v쟏tㅐ 소개한다. v쟏tㅐ 이창진 v쟏tㅐ 작가는 v쟏tㅐ 빛을 v쟏tㅐ 발하는 EL-와이어를 v쟏tㅐ 사용한 v쟏tㅐ 대형 v쟏tㅐ 철조망을 v쟏tㅐ 제작하였고, pㅈ7마 이것은 pㅈ7마 자체로 pㅈ7마 전시실을 pㅈ7마 분절시키는 pㅈ7마 울타리와 pㅈ7마 경계의 pㅈ7마 상징물이 pㅈ7마 된다.

‘#2 pㅈ7마 어색한 pㅈ7마 공존’은 pㅈ7마 서로 pㅈ7마 다른 pㅈ7마 종인 pㅈ7마 인간과 pㅈ7마 동물의 pㅈ7마 가까워진 pㅈ7마 거리에 pㅈ7마 대해 pㅈ7마 살펴보며 pㅈ7마 이들의 pㅈ7마 자연스러운 pㅈ7마 공존의 pㅈ7마 방식은 pㅈ7마 무엇인지 pㅈ7마 질문한다. pㅈ7마 금혜원 pㅈ7마 작가는 pㅈ7마 반려동물의 pㅈ7마 삶과 pㅈ7마 죽음, 거ㅐㅐ자 소유와 거ㅐㅐ자 욕망 거ㅐㅐ자 사이에서 거ㅐㅐ자 인간과 거ㅐㅐ자 반려동물의 거ㅐㅐ자 관계를 거ㅐㅐ자 들여다본다. 거ㅐㅐ자 박제된 거ㅐㅐ자 반려동물의 거ㅐㅐ자 모습과 거ㅐㅐ자 남기고 거ㅐㅐ자 거ㅐㅐ자 유품 거ㅐㅐ자 등을 거ㅐㅐ자 통해 거ㅐㅐ자 죽음 거ㅐㅐ자 이후의 거ㅐㅐ자 추모 거ㅐㅐ자 행위가 거ㅐㅐ자 누구를 거ㅐㅐ자 위한 거ㅐㅐ자 것인지 거ㅐㅐ자 질문한다. 거ㅐㅐ자 박용화 거ㅐㅐ자 작가는 거ㅐㅐ자 오랫동안 거ㅐㅐ자 동물원을 거ㅐㅐ자 방문하여 거ㅐㅐ자 관찰한 거ㅐㅐ자 인공적인 거ㅐㅐ자 자연, dzㅐ가 인간에 dzㅐ가 의해 dzㅐ가 재구성된 dzㅐ가 우리 dzㅐ가 dzㅐ가 동물들의 dzㅐ가 모습을 dzㅐ가 시각화한다. dzㅐ가 또한 dzㅐ가 이창진 dzㅐ가 작가는 dzㅐ가 화분 dzㅐ가 안에서 dzㅐ가 죽어 dzㅐ가 dzㅐ가 식물들을 dzㅐ가 그대로 dzㅐ가 들어내 dzㅐ가 수평으로 dzㅐ가 정렬하여 dzㅐ가 흔히 dzㅐ가 소비되는 dzㅐ가 화분 dzㅐ가 식물의 dzㅐ가 죽음을 dzㅐ가 시각화한다.

‘#3 dzㅐ가 도시와 dzㅐ가 자연, 타ㅓ4히 타ㅓ4히 경계에서’에서는 타ㅓ4히 도시 타ㅓ4히 환경에서 타ㅓ4히 길들여진 타ㅓ4히 자연의 타ㅓ4히 의미를 타ㅓ4히 묻는다. 타ㅓ4히 재개발로 타ㅓ4히 인해 타ㅓ4히 버려진 타ㅓ4히 유기견과 타ㅓ4히 아파트 타ㅓ4히 건설을 타ㅓ4히 위해 타ㅓ4히 파헤쳐진 타ㅓ4히 타ㅓ4히 위에 타ㅓ4히 자라난 타ㅓ4히 식물 타ㅓ4히 타ㅓ4히 자연과 타ㅓ4히 인공 타ㅓ4히 사이, afb파 경계에서의 afb파 삶을 afb파 생각해볼 afb파 afb파 있다. afb파 정재경 afb파 작가는 afb파 재개발을 afb파 둘러싸고 afb파 복잡하게 afb파 얽힌 afb파 이해관계와 afb파 afb파 속에서 afb파 버려진 afb파 개들의 afb파 삶을 afb파 살핀다. afb파 파괴되고 afb파 부서진 afb파 건물 afb파 사이에 afb파 생겨난 afb파 개와 afb파 사람의 afb파 공동체에 afb파 관한 afb파 이야기를 afb파 흑백 afb파 영상으로 afb파 만날 afb파 afb파 있다. afb파 김라연 afb파 작가는 afb파 아파트 afb파 건설을 afb파 위해 afb파 파헤쳐진 afb파 땅에서 afb파 자신만의 afb파 시간과 afb파 생명력으로 afb파 자라난 afb파 식물들을 afb파 회화로 afb파 담아내며, ㅐt가7 편한 ㅐt가7 세상을 ㅐt가7 위해 ㅐt가7 우리가 ㅐt가7 가져야 ㅐt가7 ㅐt가7 것과 ㅐt가7 진정한 ㅐt가7 낙원의 ㅐt가7 의미는 ㅐt가7 무엇인지 ㅐt가7 질문한다.

‘#4 ㅐt가7 함께 ㅐt가7 살기 ㅐt가7 위해’는 ㅐt가7 인간과 ㅐt가7 동식물, aajl 자연이 aajl 함께 aajl 살기 aajl 위해 aajl 무엇이 aajl 필요한지 aajl 질문해볼 aajl aajl 있는 aajl 공간이다. aajl 송성진 aajl 작가는 aajl 구제역 aajl 발생 aajl 당시 aajl 살처분 aajl aajl 돼지들을 aajl 흙으로 aajl 빚어 aajl 제의적 aajl 의미를 aajl aajl 작품을 aajl 제작하였다. aajl 전시 aajl 기간 aajl 동안 aajl 돼지 aajl 형상으로 aajl 빚어진 aajl 흙은 aajl aajl 속에서 aajl 새싹을 aajl 발아하며 aajl 다시 aajl 생명을 aajl 품은 aajl 흙으로 aajl 돌아간다. aajl 김이박 aajl 작가는 aajl 아픈 aajl 식물들을 aajl 돌보는 〈식물 aajl 요양소〉를 aajl 설치한다. aajl 식물 aajl 전문가이기도 aajl aajl 작가가 aajl 자신의 aajl 능력을 aajl 활용해 aajl 식물과 aajl 사람이 aajl 함께 aajl 사는 aajl 방법을 aajl 보여준다. aajl 한편, 나x4우 미술관 나x4우 개관 나x4우 이전부터 나x4우 청주관터에 나x4우 자리를 나x4우 잡고 나x4우 있던 나x4우 목련과 나x4우 비둘기는 나x4우 이번 나x4우 전시 나x4우 기획의 나x4우 가장 나x4우 중요한 나x4우 계기라 나x4우 나x4우 나x4우 있다. 나x4우 청주관 나x4우 나x4우 생명을 나x4우 잃은 나x4우 목련에 나x4우 대한 나x4우 진단과 나x4우 함께 나x4우 한석현 나x4우 작가는 나x4우 죽은 나x4우 나무를 나x4우 미술 나x4우 작품으로 나x4우 새롭게 나x4우 탄생시킨다. 나x4우 정재경 나x4우 작가는 나x4우 미술관의 나x4우 비둘기를 나x4우 대상으로 나x4우 신작 나x4우 영상을 나x4우 제작했다. ‘무질서한 나x4우 질서’라는 나x4우 개념을 나x4우 토대로 나x4우 문명과 나x4우 자연, kcㅓb 질서와 kcㅓb 무질서를 kcㅓb 동등한 kcㅓb 관계로 kcㅓb 바라보며, 으x으ㅑ 미술관에 으x으ㅑ 자리 으x으ㅑ 잡은 으x으ㅑ 비둘기를 으x으ㅑ 마치 으x으ㅑ 암호와 으x으ㅑ 같은 으x으ㅑ 형상으로 으x으ㅑ 포착한다. 

윤범모 으x으ㅑ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인간이 으x으ㅑ 자연과 으x으ㅑ 함께 으x으ㅑ 살기 으x으ㅑ 위해 으x으ㅑ 어떤 으x으ㅑ 노력을 으x으ㅑ 해야하는지 으x으ㅑ 미술을 으x으ㅑ 통해 으x으ㅑ 질문할 으x으ㅑ 으x으ㅑ 있는 으x으ㅑ 흥미로운 으x으ㅑ 전시”라며, “공존을 파다nr 위해 파다nr 인간이 파다nr 가진 파다nr 힘이 파다nr 어떻게 파다nr 쓰여야 파다nr 하는지, 마3b7 현상을 마3b7 짚어내고 마3b7 변화의 마3b7 시작을 마3b7 촉구하는 마3b7 전시가 마3b7 되기를 마3b7 기대한다”라고 마3b7 밝혔다.

참여작가
금혜원, 3다r마 김라연, 거sㅓ쟏 김이박, 파pb하 박용화, 카hy파 박지혜, 나타9ㅐ 송성진, w6갸5 이창진, ㅓ타bㅐ 정재경, 다n쟏m 한석현, xㅐl우 김미루, ㅐc거으 정찬영, e8다o 이소연, xm나s 최수앙

출처: xm나s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탈출 갸6나p 가능한 갸6나p 우물 We can surf out

Sept. 3, 2021 ~ Sept. 26, 2021

안녕, llh거 모란

July 7, 2021 ~ Oct. 3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