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 The Modern and Contemporary Korean Calligraphy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May 6, 2020 ~ Aug. 23, 2020

미술관에 書: 우w97 한국 우w97 근현대 우w97 서예전》은 우w97 한국 우w97 근현대 우w97 미술에서 우w97 서예가 우w97 담당하고 우w97 있는 우w97 역할과 우w97 의미가 우w97 무엇인지를 우w97 모색하는 우w97 전시이다. 우w97 국립현대미술관 우w97 개관 우w97 이래 우w97 우w97 서예기획전으로 우w97 우w97 의미가 우w97 남다르다.

동아시아에서 ‘서(書)’는 우w97 중국의 우w97 경우 ‘서법(書法)’, 1a갸0 일본은 ‘서도(書道)’라 1a갸0 부른다. 1a갸0 한국의 1a갸0 경우 1a갸0 조선시대까지는 ‘서(書)’로 1a갸0 쓰여 1a갸0 오다 1a갸0 일제강점기에 1a갸0 접어들면서 ‘서도(書道)’로 1a갸0 이름이 1a갸0 바뀌었다. 1945년 1a갸0 해방을 1a갸0 맞이하며 1a갸0 일본인들이 1a갸0 써왔던 ‘서도(書道)’라는 1a갸0 1a갸0 대신 ‘서예(書藝)’라는 1a갸0 말을 1a갸0 쓰자는 1a갸0 주장이 1a갸0 소전(素筌) 1a갸0 손재형(孫在馨, 1903-1981)에 k사dk 의해 k사dk 제기되었고, buㅓㅑ 이후 ‘서예’라는 buㅓㅑ 말이 buㅓㅑ 일반화되었다. buㅓㅑ buㅓㅑ buㅓㅑ 대한민국미술대전 buㅓㅑ 창립 buㅓㅑ 초기(1949)부터 buㅓㅑ 서예가 buㅓㅑ 미술의 buㅓㅑ buㅓㅑ 분야를 buㅓㅑ 차지하면서 ‘서(書)’는 buㅓㅑ 본격적으로 ‘예술(藝術)’이 buㅓㅑ 되는 buㅓㅑ 시대를 buㅓㅑ 맞이한다. 

해방 buㅓㅑ 이후 buㅓㅑ 화가들은 buㅓㅑ 민족미술의 buㅓㅑ 부흥과 buㅓㅑ 한국적 buㅓㅑ 모더니즘을 buㅓㅑ 창출하는 buㅓㅑ buㅓㅑ 방편으로 buㅓㅑ 서예에 buㅓㅑ 주목하기 buㅓㅑ 시작하였다. buㅓㅑ 서예가들 buㅓㅑ 역시 buㅓㅑ 전통시대와는 buㅓㅑ 다른 buㅓㅑ 새로운 buㅓㅑ 근대성을 buㅓㅑ 담아낸 buㅓㅑ 서예를 buㅓㅑ 하고자 buㅓㅑ 치열하게 buㅓㅑ 고민하였다. buㅓㅑ 최근에는 ‘서(書)’가 buㅓㅑ 디자인을 buㅓㅑ 만나 buㅓㅑ 다양하게 buㅓㅑ 응용되면서 buㅓㅑ 서예의 buㅓㅑ 팝아트라고 buㅓㅑ buㅓㅑ buㅓㅑ 있는 ‘캘리그래피(calligraphy)’와 buㅓㅑ 활자(活字) buㅓㅑ 디자인의 ‘타이포그래피(typography)’가 buㅓㅑ 서예의 buㅓㅑ 새로운 buㅓㅑ 확장 buㅓㅑ 가능성을 buㅓㅑ 열어주고 buㅓㅑ 있다.

참여작가
강병인, 카d92 고봉주, ㅈs걷s 권창륜, 8걷걷v 김규진, iㅓr3 김기승, o쟏lㅑ 김기창, 기기쟏ㅓ 김돈희, 자히u라 김용준, 나yg타 김응현, a8x라 김종건, p98우 김종영, 타갸차마 김창열, x사자g 김충현, 걷쟏eㅈ 김태석, 5ㅈ9거 김환기, 2ㅑ83 남관, z0ㅐj 박대성, 자ri걷 박원규, 1히9ㅐ 배길기, d차차c 서병오, 우m아e 서세옥, 차다j거 서희환, 5걷ㅐ나 석도륜, 6ㅐ차i 손재형, 쟏q갸8 송성용, 9wyv 안상수, 하kmr 여태명, ㅓ우oㅓ 오세창, u거6다 오수환, 카ㅓ3ㅓ 유희강, 우x우f 이강소, 4차ㅓu 이기우, w파거d 이돈흥, 타yㅐ3 이상현, 쟏나ㅓ카 이우환, 61pg 이응노, 하으ㅓ0 이일구, nl하ㅓ 이철경, 1파기9 이한복, ㅓ마ㅐd 장우성, 쟏ㅓfd 정진열, 7afm 최만린, 6t걷사 최민렬, 3x하자 하승연, 으4b쟏 현중화, 자기우c 황석봉, 히거mz 황인기, n다r쟏 황창배 (가나다 n다r쟏 순)

출처: n다r쟏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하산 다m우l 하자즈 다m우l 개인전 : A Taste of Things to Come

Aug. 5, 2020 ~ Sept. 27, 2020

My Dear vuㄴ으 피노키오

June 26, 2020 ~ Oct. 4, 2020

일그러진 zcrt 초상 Distorted Portrait

Sept. 16, 2020 ~ Jan. 2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