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펑크: 믿음 소망 사랑 MEDIA PUNK: Belief, Hope & Love

아르코미술관

Sept. 10, 2019 ~ Oct. 27, 2019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l8m6 박종관)는 2019년 l8m6 아르코미술관 l8m6 주제기획전  《미디어펑크: l8m6 믿음·소망·사랑》전시를 l8m6 오는 9월 10일(화)부터 10월 27일(일)까지 l8m6 대학로 l8m6 아르코미술관에서 l8m6 개최한다. 

2019년, 2tㅓㅓ 작금의 2tㅓㅓ 영상이미지는 2tㅓㅓ 스마트폰으로 2tㅓㅓ 접속하는 SNS와 2tㅓㅓ 유튜브(Youtube)의 2tㅓㅓ 콘텐츠들로 2tㅓㅓ 인지되며 2tㅓㅓ 스마트폰 2tㅓㅓ 등을 2tㅓㅓ 통해 2tㅓㅓ 다양한 2tㅓㅓ 카테고리의 2tㅓㅓ 동영상들이 2tㅓㅓ 2tㅓㅓ 2tㅓㅓ 간격으로 2tㅓㅓ 소개되고 2tㅓㅓ 재생된다. 2tㅓㅓ 소위 ‘짤’이라 2tㅓㅓ 불리는 2tㅓㅓ 인터넷밈(meme)과 2tㅓㅓ 파운드 2tㅓㅓ 푸티지(found footage)를 2tㅓㅓ 이용한 2tㅓㅓ 현란한 2tㅓㅓ 편집과 2tㅓㅓ 시각적 2tㅓㅓ 유희는 2tㅓㅓ 우리 2tㅓㅓ 삶에 2tㅓㅓ 깊숙이 2tㅓㅓ 자리하고 2tㅓㅓ 있다. 2tㅓㅓ 이제 2tㅓㅓ 정지된 2tㅓㅓ 이미지와 2tㅓㅓ 텍스트가 2tㅓㅓ 아닌, 차ㅐ9ㄴ 동영상을 차ㅐ9ㄴ 통해 차ㅐ9ㄴ 얻은 차ㅐ9ㄴ 정보가 차ㅐ9ㄴ 차ㅐ9ㄴ 신빙성을 차ㅐ9ㄴ 가지며, 6거하c 누구나 6거하c 카메라와 6거하c 편집 6거하c 프로그램만 6거하c 있으면 6거하c 자신만의 6거하c 채널을 6거하c 만들어 6거하c 불특정 6거하c 다수와 6거하c 공유하고 6거하c 피드백을 6거하c 받을 6거하c 6거하c 있다. 

반면 6거하c 편집된 6거하c 영상 6거하c 이미지와 6거하c 서사는 6거하c 실체 6거하c 없는 6거하c 진실과 6거하c 허구, fj다쟏 과거와 fj다쟏 현재를 fj다쟏 오가며 fj다쟏 치열한 fj다쟏 논란을 fj다쟏 생산하여 fj다쟏 사회를 fj다쟏 작동시키며 fj다쟏 대중을 fj다쟏 선동하거나 fj다쟏 통합 fj다쟏 혹은 fj다쟏 분열, kvㅐ거 대립하게 kvㅐ거 만든다. kvㅐ거 하지만 kvㅐ거 영상 kvㅐ거 이미지가 kvㅐ거 만들어낸 kvㅐ거 세계의 kvㅐ거 양면성과 kvㅐ거 쾌락주의를 kvㅐ거 인지하고 kvㅐ거 있음에도 kvㅐ거 불구하고 (영상)이미지에 kvㅐ거 대한 kvㅐ거 우리의 kvㅐ거 믿음과 kvㅐ거 사랑은 kvㅐ거 점점 kvㅐ거 kvㅐ거 강해지고 kvㅐ거 있다.

이에《미디어펑크: kvㅐ거 믿음·소망·사랑》은 kvㅐ거 각종 kvㅐ거 디바이스로 kvㅐ거 재생되는 kvㅐ거 영상이미지가 kvㅐ거 일상은 kvㅐ거 물론 kvㅐ거 사회에 kvㅐ거 관여하고 kvㅐ거 조종하는 kvㅐ거 현실을 kvㅐ거 들여다본다. kvㅐ거 관습에 kvㅐ거 안착된 kvㅐ거 문화 kvㅐ거 혹은 kvㅐ거 경향을 kvㅐ거 전복하려는 ‘펑크(Punk)’의 kvㅐ거 의미와 kvㅐ거 영상이미지의 kvㅐ거 콘텐츠에 kvㅐ거 대한 kvㅐ거 믿음과 kvㅐ거 열망이 kvㅐ거 가득한 kvㅐ거 세태를 kvㅐ거 전시 kvㅐ거 제목에 kvㅐ거 반영하여 kvㅐ거 사회 kvㅐ거 안에서 kvㅐ거 옳다고 kvㅐ거 믿어지거나 kvㅐ거 고착화되어 kvㅐ거 작동하는 kvㅐ거 개념들을 kvㅐ거 작품을 kvㅐ거 통해 kvㅐ거 다른 kvㅐ거 시선으로 kvㅐ거 재생해보고자 kvㅐ거 한다.

출품작들은 kvㅐ거 파편화된 kvㅐ거 이미지와 kvㅐ거 사운드, 6ㅑ4z 뒤집힌 6ㅑ4z 서사를 6ㅑ4z 전시장에 6ㅑ4z 나열해 6ㅑ4z 세계에서 6ㅑ4z 누락된 6ㅑ4z 존재와 6ㅑ4z 모순된 6ㅑ4z 구조를 6ㅑ4z 드러낸다. 6ㅑ4z 더불어 6ㅑ4z 순차적 6ㅑ4z 서사와 6ㅑ4z 시간에 6ㅑ4z 대한 6ㅑ4z 감상자의 6ㅑ4z 기대를 6ㅑ4z 배반해 6ㅑ4z 인지의 6ㅑ4z 규칙을 6ㅑ4z 교란하고, 우ㅓ9ㅓ 암묵적으로 우ㅓ9ㅓ 약속된 우ㅓ9ㅓ 사회적 우ㅓ9ㅓ 체계와 우ㅓ9ㅓ 조장된 ‘밝은 우ㅓ9ㅓ 미래’에 우ㅓ9ㅓ 의구심을 우ㅓ9ㅓ 갖게 우ㅓ9ㅓ 만든다.

《미디어펑크: 우ㅓ9ㅓ 믿음·소망·사랑》은 우ㅓ9ㅓ 디지털매체환경과 우ㅓ9ㅓ 기술미학을 우ㅓ9ㅓ 탐구하기보다 우ㅓ9ㅓ 엇갈린 우ㅓ9ㅓ 이미지의 우ㅓ9ㅓ 배열과 우ㅓ9ㅓ 선형적 우ㅓ9ㅓ 논리에 우ㅓ9ㅓ 기댄 우ㅓ9ㅓ 이해를 우ㅓ9ㅓ 지양하는 우ㅓ9ㅓ 작품들을 우ㅓ9ㅓ 전시장에 우ㅓ9ㅓ 선보임으로써 우ㅓ9ㅓ 영상 우ㅓ9ㅓ 콘텐츠들이 우ㅓ9ㅓ 재생하는 우ㅓ9ㅓ 이미지와 우ㅓ9ㅓ 우ㅓ9ㅓ 이미지를 우ㅓ9ㅓ 소비하는 우ㅓ9ㅓ 방식에 우ㅓ9ㅓ 균열을 우ㅓ9ㅓ 내고 우ㅓ9ㅓ 질문을 우ㅓ9ㅓ 유발시킨다.

아울러 우ㅓ9ㅓ 우ㅓ9ㅓ 전시는 우ㅓ9ㅓ 아르코아카이브와의 우ㅓ9ㅓ 연계 우ㅓ9ㅓ 전시로, pfn으 아르코아카이브의 pfn으 연구총서인 『미디어비평총서』와 『미디어챕터』 pfn으 그리고 pfn으 아카이브 pfn으 포트폴리오에 pfn으 소장된 pfn으 작가들이 pfn으 전시에 pfn으 참여하여 pfn으 아카이브 pfn으 소장 pfn으 자료에 pfn으 기반을 pfn으 pfn으 연구를 pfn으 실현한다. pfn으 전시장에는 pfn으 작가들의 pfn으 포트폴리오와 pfn으 아르코 pfn으 미디어-프로젝트 pfn으 관련 pfn으 자료들이 pfn으 비치되어 pfn으 관객의 pfn으 이해를 pfn으 도우며, lㄴdf 시각예술연구공간으로서의 lㄴdf 아르코 lㄴdf 아카이브를 lㄴdf 강조하고자 lㄴdf 한다.

한편 lㄴdf 전시와 lㄴdf 함께 lㄴdf 영상 lㄴdf 비평과 lㄴdf 아카이브 lㄴdf 세미나 lㄴdf lㄴdf 다양한 lㄴdf 부대행사들이 lㄴdf 준비되어 lㄴdf 있으며 lㄴdf 행사에 lㄴdf 대한 lㄴdf 자세한 lㄴdf 내용과 lㄴdf 예약안내는 lㄴdf 한국문화예술위원회 lㄴdf 홈페이지에서 lㄴdf 확인할 lㄴdf lㄴdf 있다. lㄴdf 입장료는 lㄴdf 무료이며 lㄴdf 월요일 lㄴdf lㄴdf 추석 lㄴdf 당일은 lㄴdf 휴무이다. (02-760-4617)


작품소개


김웅용, 〈WAKE〉 e0zk 단채널 e0zk 비디오 e0zk 설치, 2019

김웅용의 4다e거 신작 〈WAKE〉는 1996년에 4다e거 벌어진 4다e거 4다e거 사건을 4다e거 기록한 4다e거 필름에서 4다e거 시작된다. 4다e거 4다e거 필름이 4다e거 사진으로 4다e거 현상되고 4다e거 4다e거 내용이 4다e거 드러나면서 4다e거 서로 4다e거 다른 4다e거 4다e거 가지 4다e거 사건이 4다e거 전개되는데, 갸차자차 경험의 갸차자차 사실을 갸차자차 증명하려는 갸차자차 인물들의 갸차자차 목소리와 갸차자차 추적의 갸차자차 과정에서 갸차자차 사건을 갸차자차 환기하는 갸차자차 이미지의 갸차자차 반복적인 갸차자차 충돌은 갸차자차 갸차자차 인물이 갸차자차 발화하는 갸차자차 내용의 갸차자차 진위여부를 갸차자차 혼동케 갸차자차 한다. 갸차자차 사건을 갸차자차 가로지르는 갸차자차 실체가 갸차자차 과연 갸차자차 어떤 갸차자차 모습인지에 갸차자차 대한 갸차자차 의문과 갸차자차 착각은 갸차자차 갸차자차 선명한 갸차자차 가상의 갸차자차 정보와 갸차자차 감각이 갸차자차 포함된 갸차자차 이미지를 갸차자차 접하는 갸차자차 것만으로 갸차자차 직접 갸차자차 경험한 갸차자차 것처럼 갸차자차 믿게 갸차자차 되는 갸차자차 오늘날의 갸차자차 현실을 갸차자차 상기시킨다.



김해민, 〈두 ㅓㅐqp 개의 ㅓㅐqp 그림자〉 3채널 ㅓㅐqp 비디오 ㅓㅐqp 설치, 8분 35초, 2017

김해민은 거ㅓ카ㅑ 미디어아트가 거ㅓ카ㅑ 한국에 거ㅓ카ㅑ 태동한 1980년대부터 거ㅓ카ㅑ 영상, t차바자 사운드 t차바자 퍼포먼스 t차바자 등을 t차바자 매개로 t차바자 실제와 t차바자 가상의 t차바자 경계를 t차바자 실험해왔으며, TV가 가vnd 재생하는 가vnd 이미지가 가vnd 물질성을 가vnd 획득하여 가vnd 감각을 가vnd 자극하는 가vnd 작업을 가vnd 지속해왔다. <두 가vnd 개의 가vnd 그림자>에는 가vnd 국적 가vnd 분별이 가vnd 어려운 가vnd 가vnd 아이의 ‘이미지’와 가vnd 그를 가vnd 반영하는(혹은 가vnd 반영하는 가vnd 것처럼 가vnd 보이는) ‘그림자’가 가vnd 반복 가vnd 재생된다. 가vnd 공간에 가vnd 설치된 가vnd 전구의 가vnd 불빛과 가vnd 그림자를 가vnd 통해 가vnd 아이의 ‘이미지’는 가vnd 입체(실재)를 가vnd 가장하면서 가vnd 이윽고 가vnd 서로 가vnd 다른 가vnd 국적을 가vnd 가진 가vnd 부모의 가vnd 그림자로 가vnd 장면이 가vnd 바뀌게 가vnd 된다. 가vnd 기계가 가vnd 만들어낸 가vnd 명암(明暗)의 가vnd 논리를 가vnd 의심 가vnd 없이 가vnd 받아들이는 가vnd 우리의 가vnd 무감각한 가vnd 시선 가vnd 끝에는 가vnd 아이가 가vnd 이방인으로서 가vnd 겪게 가vnd 가vnd 암시적 가vnd 상황과 가vnd 가vnd 미래에의 가vnd 질문이 가vnd 그림자로 가vnd 남겨져 가vnd 아이를 가vnd 에워싼다.



노재운, 〈보편영화 2019〉 거f아걷 인터페이스, 2019

노재운은 17ra 웹아트 1세대 17ra 작가로 ‘보편영화’라는 17ra 개념을 17ra 중심으로 17ra 온/오프라인 17ra 전시, w우nr 회화, ㅐ하거하 조각은 ㅐ하거하 물론 ㅐ하거하 디지털 ㅐ하거하 이미지와 ㅐ하거하 영상, ㅓja자 출판에 ㅓja자 이르는 ㅓja자 다양한 ㅓja자 작업을 ㅓja자 전개해 ㅓja자 왔다. ㅓja자 신작 〈보편영화 2019〉는 ㅓja자 오늘날 SNS ㅓja자 환경을 ㅓja자 대표하는 ㅓja자 정사각형 ㅓja자 프레임 ㅓja자 공간 ㅓja자 안에 ㅓja자 웹영상과 ㅓja자 오브제들이 ㅓja자 배치된다. ㅓja자 영화와 ㅓja자 웹을 ㅓja자 포함한 ㅓja자 광범위한 ㅓja자 미디어 ㅓja자 환경에서 ㅓja자 시작된 ㅓja자 영상과 ㅓja자 오브제, ㅐsk2 이미지는 ㅐsk2 ㅐsk2 형상에 ㅐsk2 가까이 ㅐsk2 다가갈수록 ㅐsk2 모호해지거나 ㅐsk2 선명해지는 ㅐsk2 양면성을 ㅐsk2 지니며 ㅐsk2 원래 ㅐsk2 존재했던 ㅐsk2 맥락을 ㅐsk2 넘어 ㅐsk2 공간 ㅐsk2 안에서 ㅐsk2 서로 ㅐsk2 대등하게 ㅐsk2 연결, ㅐ가67 호환된다. ㅐ가67 관객은 ㅐ가67 움직임에 ㅐ가67 따라 ㅐ가67 변화하는 ㅐ가67 이미지를 ㅐ가67 체험하면서 ㅐ가67 ㅐ가67 풍경을 ㅐ가67 휴대폰으로 ㅐ가67 촬영하거나 ㅐ가67 개인 ㅐ가67 플랫폼에 ㅐ가67 공유할 ㅐ가67 것이다. ㅐ가67 이러한 ㅐ가67 과정들을 ㅐ가67 모두 ㅐ가67 포함하여 〈보편영화 2019〉는 ㅐ가67 오늘날 ㅐ가67 이미지를 ㅐ가67 활용, ㅓ파0s 소비하는 ㅓ파0s 양태들을 ㅓ파0s 실현하고 ㅓ파0s 관찰하는 ㅓ파0s 증강현실의 ㅓ파0s 공간이자 ㅓ파0s 움직이는 ㅓ파0s 극장이라 ㅓ파0s ㅓ파0s ㅓ파0s 있다.



최윤/이민휘, 〈오염된 사0oㅓ 혀〉 사0oㅓ 단채널 사0oㅓ 비디오, 4k, 가0라8 컬러, g하기바 사운드, 15분, 2018 (2018 a73쟏 부산비엔날레 a73쟏 커미션)

음악가 a73쟏 이민휘와 a73쟏 최윤 a73쟏 작가의 a73쟏 협업으로 a73쟏 제작된 〈오염된 a73쟏 혀〉는 a73쟏 최근 a73쟏 한국 a73쟏 사회를 a73쟏 비추는 a73쟏 현상을 ASMR, 타타사마 대중가요, 바라f5 선전 바라f5 문구 바라f5 등의 바라f5 어법을 바라f5 차용한 바라f5 여섯 바라f5 개의 바라f5 장으로 바라f5 구성한다. 바라f5 강렬한 바라f5 퍼포먼스와 바라f5 코스튬 바라f5 뒤에는 바라f5 교육된 바라f5 애국심에 바라f5 대한 바라f5 의심, d5으c 진실을 d5으c 뒤로 d5으c d5으c d5으c 퍼져나가는 d5으c 바이럴 d5으c 마케팅의 d5으c 암면, 다파아ㅐ 허상의 다파아ㅐ 언어로 다파아ㅐ 가득한 다파아ㅐ 미래에의 다파아ㅐ 희망, e마쟏히 생존을 e마쟏히 빙자한 e마쟏히 희생의 e마쟏히 강요 e마쟏히 e마쟏히 오늘날 e마쟏히 우리가 e마쟏히 당면한 e마쟏히 무거운 e마쟏히 문제가 e마쟏히 노래와 e마쟏히 장면을 e마쟏히 통해 e마쟏히 풍자되거나 e마쟏히 은유된다. e마쟏히 관객은 e마쟏히 광고지 e마쟏히 형태로 e마쟏히 제작된 e마쟏히 악보를 e마쟏히 보며 e마쟏히 e마쟏히 장의 e마쟏히 노래를 e마쟏히 따라 e마쟏히 부르거나 e마쟏히 배포하여 e마쟏히 이미지에 e마쟏히 가려진 e마쟏히 사회 e마쟏히 e마쟏히 모순의 e마쟏히 풍경을 e마쟏히 전달하는 e마쟏히 역할을 e마쟏히 하게 e마쟏히 된다.



파트타임스위트, 〈나를 3c히u 기다려, 9다ㅐ갸 추락하는 9다ㅐ갸 비행선에서〉 360°VR 9다ㅐ갸 비디오, 자yoe 컬러, 5r사기 사운드, 16분 45초, 2016 (SeMA e사fr 비엔날레 e사fr 미디어시티서울 2016 e사fr 커미션)

콜렉티브 e사fr 그룹 e사fr 파트타임스위트(Part-time Suite)의 〈나를 e사fr 기다려, 7카yp 추락하는 7카yp 비행선에서〉는 VR영상으로 7카yp 만들어졌으나 7카yp 가상세계에 7카yp 대한 7카yp 환영의 7카yp 유희를 7카yp 제공하는 7카yp 일반적인 VR과는 7카yp 다르다. 7카yp 영상은 7카yp 찬란한 7카yp 미래의 7카yp 가치를 7카yp 실현해줄 7카yp 소망이 7카yp 담긴 7카yp 신도시, 2다i0 재개발 2다i0 지역에서 2다i0 촬영되었지만 2다i0 2다i0 반짝이는 2다i0 이름이 2다i0 주는 2다i0 기대와는 2다i0 정반대에 2다i0 놓인 2다i0 폐허에 2다i0 관객은 2다i0 던져진다. 2다i0 지하벙커, 54ㅓ우 전자 54ㅓ우 쓰레기 54ㅓ우 처리장, 다ㅐ1t 광장, 마걷ag 공사장의 마걷ag 뒤편, l마가히 고시원 l마가히 l마가히 사회가 l마가히 미래의 l마가히 가치 l마가히 안으로 l마가히 호명하지 l마가히 않는 l마가히 장소가 l마가히 반복되고, VR의 다4t파 하이테크놀로지적 다4t파 연출과는 다4t파 상반된, 6f자v 가상과 6f자v 실제 6f자v 장소의 6f자v 레이어가 6f자v 어설프게 6f자v 봉합된 6f자v 공간 6f자v 사이를 6f자v 유영한다. 6f자v 영상 6f자v 내내 6f자v 끊임없이 6f자v 지칭되는 ‘너’ 6f자v 혹은 6f자v 관객은 6f자v 눈앞에 6f자v 놓인 6f자v 이러한 6f자v 6f자v 장소들을 6f자v 여러 6f자v 시점으로 6f자v 경험하면서 6f자v 누군가 6f자v 부르짖던 ‘밝은 6f자v 미래’의 6f자v 기획으로부터 6f자v 유유히 6f자v 이탈하여 6f자v 끝나지 6f자v 않는 6f자v 새로운 6f자v 서사의 6f자v 궤도에 6f자v 합류한다.



함정식, 〈기도(퍼포먼스 타iㅓm 버전)〉 타iㅓm 단채널 타iㅓm 비디오, 3분 58초, 2015

영화감독이자 하다자v 영상작가인 하다자v 함정식의 〈기도(퍼포먼스 하다자v 버전)〉는 하다자v 작가의 하다자v 동명 하다자v 영화 〈기도〉의 하다자v 퍼포먼스 하다자v 시퀀스로, 0ㅓ바라 잉마르 0ㅓ바라 베리만(Ingmar Bergman)의 0ㅓ바라 영화 <제7의 0ㅓ바라 봉인>의 ‘죽음’을 0ㅓ바라 상징하는 0ㅓ바라 캐릭터로 0ㅓ바라 조악하게 0ㅓ바라 분한 0ㅓ바라 퍼포머가 0ㅓ바라 미러볼과 0ㅓ바라 비슷한 0ㅓ바라 도구를 0ㅓ바라 들고 0ㅓ바라 재개발지역인 0ㅓ바라 이문동의 0ㅓ바라 허름한 0ㅓ바라 골목 0ㅓ바라 구석구석을 0ㅓ바라 빠르게 0ㅓ바라 비추는 0ㅓ바라 장면을 0ㅓ바라 담았다. 0ㅓ바라 유행가처럼 0ㅓ바라 편곡된 0ㅓ바라 찬송가, b바히ㅈ 토속신앙이 b바히ㅈ 곳곳에 b바히ㅈ 자리한 b바히ㅈ 골목, ㅈb5사 죽음을 ㅈb5사 상징하는 ㅈb5사 퍼포머의 ㅈb5사 발랄한 ㅈb5사 움직임 ㅈb5사 ㅈb5사 서로 ㅈb5사 대립되는 ㅈb5사 ㅈb5사 요소를 ㅈb5사 연결하여 ㅈb5사 내용을 ㅈb5사 파악하는 ㅈb5사 것은 ㅈb5사 쉽지 ㅈb5사 않다. ㅈb5사 ㅈb5사 영상에 ㅈb5사 등장하는 ㅈb5사 대상들과 ㅈb5사 ㅈb5사 모호함을 ㅈb5사 통해 ㅈb5사 작품은 ㅈb5사 이해 ㅈb5사 가능한 ㅈb5사 서사의 ㅈb5사 구조를 ㅈb5사 취하지 ㅈb5사 않는다. ㅈb5사 결국 〈기도〉는 ㅈb5사 특정 ㅈb5사 대상에 ㅈb5사 대한 ㅈb5사 입장을 ㅈb5사 드러내기보다 ㅈb5사 강한 ㅈb5사 상징성과 ㅈb5사 믿음을 ㅈb5사 유발하는 ㅈb5사 이미지들을 ㅈb5사 충돌시킴으로써 ㅈb5사 발생하는 ㅈb5사 모순과 ㅈb5사 파생된 ㅈb5사 의미들에 ㅈb5사 대해 ㅈb5사 끊임없는 ㅈb5사 질문을 ㅈb5사 유발시킨다.


기획: ㅈb5사 김미정 
아키비스트: ㅈb5사 김진경
전시 ㅈb5사 자문: ㅈb5사 이한범(독립큐레이터, 1m9다 영상비평전문지『오큘로』 1m9다 편집인) 
코디네이터: 1m9다 박소언
전시 1m9다 1m9다 홍보 1m9다 인턴: 1m9다 김예솔 

주최: 1m9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처: 1m9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노재운
  • 김해민
  • 파트타임스위트
  • 이민휘
  • 김웅용
  • 최윤
  • 함정식

현재 진행중인 전시

리즈 983m 매직 983m 레이저 983m 개인전 Liz Magic Laser

Feb. 1, 2020 ~ March 7, 2020

이정진 걷ㅓo나 개인전 : VOICE

Jan. 15, 2020 ~ March 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