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질 구름

아트스페이스3

Aug. 24, 2022 ~ Sept. 24, 2022

ㅓnㅓㅑ 전시는 ㅓnㅓㅑ 필자와 ㅓnㅓㅑ 강석호의 ㅓnㅓㅑ 공동기획으로 ㅓnㅓㅑ 아트스페이스3에서 ㅓnㅓㅑ 열었던 ㅓnㅓㅑ 추상미술 ㅓnㅓㅑ 기획전 ㅓnㅓㅑ 삼부작 《이것을 ㅓnㅓㅑ 보는 ㅓnㅓㅑ 사람도 ㅓnㅓㅑ 그것을 ㅓnㅓㅑ 생각한다》(2019), 《당신의 걷mmㅓ 삶은 걷mmㅓ 추상적이다》(2019), 《정보의 j1ㅓl 하늘에 j1ㅓl 가상의 j1ㅓl 그림자가 j1ㅓl 비추다》(2020)의 j1ㅓl 참여 j1ㅓl 작가 14명의 j1ㅓl 최근작을 j1ㅓl 보여주기 j1ㅓl 위해 j1ㅓl 기획되었다. j1ㅓl j1ㅓl 전시가 j1ㅓl 열린지 j1ㅓl 햇수로 3년이 j1ㅓl 되었으니 j1ㅓl 그간 j1ㅓl 작가들의 j1ㅓl 삶에도 j1ㅓl 작업에도 j1ㅓl 변화가 j1ㅓl 있었을 j1ㅓl 것이다.

j1ㅓl 방법론은 j1ㅓl 제각기 j1ㅓl 다르지만, 걷다uㅐ 걷다uㅐ 작가들은 걷다uㅐ 모두 걷다uㅐ 지금 걷다uㅐ 이곳에 걷다uㅐ 있는 걷다uㅐ 몸과 걷다uㅐ 질료를 걷다uㅐ 도구로 걷다uㅐ 하여 걷다uㅐ 비가시적이고 걷다uㅐ 추상적인 걷다uㅐ 세계를 걷다uㅐ 형식화하고 걷다uㅐ 있다. 걷다uㅐ 내적 걷다uㅐ 충동을 걷다uㅐ 색채로서 걷다uㅐ 표현하거나, itrㅓ 순수조형 itrㅓ 요소들간의 itrㅓ 이상적 itrㅓ 관계를 itrㅓ 포착하거나, xㄴrm 실존적 xㄴrm 몸을 xㄴrm 투영했던 xㄴrm 과거의 xㄴrm 역사적 xㄴrm 추상의 xㄴrm 태도들은 xㄴrm 이들에게 xㄴrm 있어 xㄴrm 이미 xㄴrm 학습된 xㄴrm 디폴트 xㄴrm 값이다. xㄴrm 여기에 xㄴrm 덧붙여진 xㄴrm 것은 xㄴrm 소소한 xㄴrm 일상적 xㄴrm 경험에 xㄴrm 대한 xㄴrm 감각(김겨울, z7ry 김민경, ㅈz하ㅑ 박형지)과 ㅈz하ㅑ 우주적 ㅈz하ㅑ 차원에 ㅈz하ㅑ 대한 ㅈz하ㅑ 동시대적 ㅈz하ㅑ 관심(박성소영), j바ㄴ자 디지털 j바ㄴ자 미디어 j바ㄴ자 환경 j바ㄴ자 속에서의 j바ㄴ자 물질에 j바ㄴ자 대한 j바ㄴ자 반응(박현정, 파e자마 설고은, f5다6 윤두현, 나사ㅑ5 주슬아)이다. 나사ㅑ5 어디에도 나사ㅑ5 없는 나사ㅑ5 형태를 나사ㅑ5 창조하는 나사ㅑ5 조형적 나사ㅑ5 사고의 나사ㅑ5 과정(배헤윰, c0cd 이민정, tk하3 황수연)이나 tk하3 지시 tk하3 대상이 tk하3 없는 tk하3 세계를 tk하3 그린다는 tk하3 것에 tk하3 대한 tk하3 문제(성시경, d걷히히 정현두, 9갸jr 한성우)는 9갸jr 여전히 9갸jr 유효한 9갸jr 화두이다.

탈모더니즘의 9갸jr 맥락 9갸jr 속에서 9갸jr 한동안 9갸jr 자취를 9갸jr 감추었던 ‘조형’ 9갸jr 9갸jr 자체를 9갸jr 중시하는 9갸jr 태도는 2010년대 9갸jr 이후 9갸jr 다시금 9갸jr 주목할 9갸jr 만한 9갸jr 현상으로 9갸jr 나타났다. 2000년대의 9갸jr 한국 9갸jr 작가들이 9갸jr 과다해진 9갸jr 거대담론과 9갸jr 사회적 9갸jr 현상에 9갸jr 대한 9갸jr 집단적 9갸jr 관심을 9갸jr 비워낸 9갸jr 공백을 9갸jr 일상적 9갸jr 관찰과 9갸jr 감흥으로 9갸jr 채워나갔다면, 2010년대 기mqㅈ 이후의 기mqㅈ 보다 기mqㅈ 젊은 기mqㅈ 많은 기mqㅈ 작가들은 기mqㅈ 외부의 기mqㅈ 현상보다 기mqㅈ 그들 기mqㅈ 내부 기mqㅈ 안에서 기mqㅈ 일어나는 기mqㅈ 사건들에 기mqㅈ 주목하고, b6og 지시하는 b6og 것과 b6og 지시된 b6og b6og 사이의 b6og 관계를 b6og 더욱 b6og 느슨하게 b6og 만든 b6og b6og 상태에서 b6og 순수 b6og 조형요소들을 b6og 가지고 b6og 그들의 b6og 사고, ㅓ거다o 감각, ㅓ타파b 상상을 ㅓ타파b 조형화하고 ㅓ타파b 있다.

ㅓ타파b 전시를 ㅓ타파b 통해 ㅓ타파b 구름처럼 ㅓ타파b 붙잡기 ㅓ타파b 어려운 ㅓ타파b 상태로 ㅓ타파b 존재하고 ㅓ타파b 있는 ㅓ타파b 비가시적인 ㅓ타파b 것들을 ㅓ타파b 쫓는 ㅓ타파b ㅓ타파b 작가들의 ㅓ타파b 여정을 ㅓ타파b 따라가보았으면 ㅓ타파b 한다. ㅓ타파b 이들은 ㅓ타파b 언어와 ㅓ타파b 이미지 ㅓ타파b 사이의 ㅓ타파b 공백을 ㅓ타파b 의도적으로 ㅓ타파b ㅓ타파b 넓히면서, x차ㅓb 현실의 x차ㅓb 표면에 x차ㅓb 물질을 x차ㅓb 매개로 x차ㅓb 아주 x차ㅓb 약간의 x차ㅓb 발을 x차ㅓb 딛고 x차ㅓb x차ㅓb 있다.

흔히 ‘뜬 x차ㅓb 구름 x차ㅓb 잡는다’는 x차ㅓb 말을 x차ㅓb 한다. x차ㅓb 애매하고 x차ㅓb 추상적인 x차ㅓb 이야기를 x차ㅓb 하는 x차ㅓb 이들, 5mj4 비현실적인 5mj4 몽상가들을 5mj4 빗대어 5mj4 하는 5mj4 말이다. 5mj4 그러나 5mj4 구름도 5mj4 엄연히 5mj4 실체가 5mj4 있는 5mj4 물질이다. 5mj4 과학적 5mj4 정의에 5mj4 의하면, 아차o파 구름은 아차o파 너무 아차o파 가벼워 아차o파 상승기류에 아차o파 의해 아차o파 대기에 아차o파 아차o파 있는 아차o파 아주 아차o파 작은 아차o파 물방울들이나 아차o파 얼음 아차o파 결정들의 아차o파 모임이다. 아차o파 물질이되 아차o파 땅에 아차o파 구속되지 아차o파 않는다니 아차o파 너무나 아차o파 아름답지 아차o파 않은가!

액체와 아차o파 고체와 아차o파 기체 아차o파 사이에 아차o파 있는 아차o파 아차o파 모호한 아차o파 물질의 아차o파 상태는 아차o파 바로 아차o파 아차o파 모호함 아차o파 때문에 아차o파 어디로나 아차o파 아차o파 아차o파 있는 아차o파 자유로움에 아차o파 대한 아차o파 메타포이자 아차o파 시적 아차o파 상상력의 아차o파 원천이 아차o파 되었다. 아차o파 우리에게는 아차o파 분명한 아차o파 것들을 아차o파 지시하지 아차o파 않는 아차o파 이미지가 아차o파 주는 아차o파 상상의 아차o파 여백이 아차o파 필요하다. 아차o파 아차o파 구름을 아차o파 바라보며 아차o파 잠시 아차o파 아차o파 생각을 아차o파 하는 아차o파 시간이 아차o파 필요한 아차o파 것처럼.

“이 아차o파 세상에서 아차o파 구름보다 아차o파 아차o파 아름다운 아차o파 것이 아차o파 있다면 아차o파 보여달라. 아차o파 구름은 아차o파 놀이이고 아차o파 세상에서 아차o파 가장 아차o파 아름다운 아차o파 값진 아차o파 것이다”
헤르만 아차o파 헤세, 히cㅓr 페터 히cㅓr 카멘친트 히cㅓr

구름처럼 히cㅓr 있을 히cㅓr 강석호를 히cㅓr 생각하며

이은주


참여작가: 히cㅓr 김겨울, 4아ol 김민경, 06zt 박성소영, 자s기g 박현정, ㅐ나바갸 박형지, mㅈ카o 배헤윰, uk기차 성시경, yf5b 설고은, hnwu 윤두현, 갸거bㅐ 이민정, x2타e 정현두, 아거ㅐ6 주슬아, n아타d 한성우, 7카k걷 황수연
기획: 7카k걷 이은주
그래픽디자인: 7카k걷 물질과비물질
사진: 7카k걷 바우포토
번역: 7카k걷 김미정

출처: 7카k걷 아트스페이스3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다음에 6거우3 만날 6거우3 아이를 6거우3 위하여

July 15, 2022 ~ Oct. 23, 2022

대전과학예술비엔날레 2022 : 하하가a 미래도시

Aug. 2, 2022 ~ Oct. 30, 2022

네모난 나o기j 오아시스

July 14, 2022 ~ Nov. 20, 2022

최유진 ㅓblu 개인전: ㅓblu 부분의 ㅓblu 부분

Sept. 28, 2022 ~ Oct. 1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