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혜리 : MASS

갤러리도스 본관

July 29, 2020 ~ Aug. 4, 2020

이렇게 aulㄴ 가까이 aulㄴ 멀리서
갤러리도스 aulㄴ 큐레이터 aulㄴ 김치현

행위와 aulㄴ 시간은 aulㄴ 서로를 aulㄴ 소모하며 aulㄴ 생성한다. aulㄴ 예술가는 aulㄴ 작품을 aulㄴ 제작하는데 aulㄴ 자신의 aulㄴ 시간을 aulㄴ 할애하여 aulㄴ 작품을 aulㄴ 향유하게 aulㄴ aulㄴ 타인에게 aulㄴ 감상이라는 aulㄴ 시간을 aulㄴ 낳는다. aulㄴ 사람은 aulㄴ 처음으로 aulㄴ 빛을 aulㄴ 보기 aulㄴ aulㄴ 따뜻한 aulㄴ 어둠속에서 aulㄴ 부터 aulㄴ 시간을 aulㄴ 쥐고 aulㄴ 태어난다. aulㄴ 모두에게 aulㄴ 주어졌음에도 aulㄴ 같은 aulㄴ 양을 aulㄴ 누리지 aulㄴ 못한다. aulㄴ 시간은 aulㄴ 인지하는 aulㄴ 생물이 aulㄴ 있는 aulㄴ 모든 aulㄴ 장소에서 aulㄴ 흐르지만 aulㄴ 각자가 aulㄴ 몸을 aulㄴ 담게 aulㄴ 되는 aulㄴ 순간의 aulㄴ 강렬함이나 aulㄴ 당시를 aulㄴ 채우고 aulㄴ 있던 aulㄴ 향기, ㅓ3가ㅐ 기억하고 ㅓ3가ㅐ 기록하고자하는 ㅓ3가ㅐ 의지에 ㅓ3가ㅐ 따라 ㅓ3가ㅐ 저마다 ㅓ3가ㅐ 다른 ㅓ3가ㅐ 속도와 ㅓ3가ㅐ 반복을 ㅓ3가ㅐ 갖기도 ㅓ3가ㅐ 한다. 

문혜리는 ㅓ3가ㅐ 자신의 ㅓ3가ㅐ 작업에 14시간의 ㅓ3가ㅐ 무게를 ㅓ3가ㅐ 채워 ㅓ3가ㅐ 넣었다. 14시간은 ㅓ3가ㅐ 개인적으로 ㅓ3가ㅐ 소중한 ㅓ3가ㅐ 무언가와 ㅓ3가ㅐ 물리적으로 ㅓ3가ㅐ 떨어져있음을 ㅓ3가ㅐ 증명하는 ㅓ3가ㅐ 요령으로 ㅓ3가ㅐ 조정하거나 ㅓ3가ㅐ 부인할 ㅓ3가ㅐ ㅓ3가ㅐ 없는 ㅓ3가ㅐ 단위이다. ㅓ3가ㅐ 작가의 ㅓ3가ㅐ 현재 ㅓ3가ㅐ 위치와 ㅓ3가ㅐ 대상과의 ㅓ3가ㅐ 거리인 ㅓ3가ㅐ 동시에 ㅓ3가ㅐ 이유로 ㅓ3가ㅐ 불리는 ㅓ3가ㅐ 시간은 ㅓ3가ㅐ 동시대의 ㅓ3가ㅐ 기술과 ㅓ3가ㅐ 맞물리며 ㅓ3가ㅐ 서로 ㅓ3가ㅐ 다른 ㅓ3가ㅐ 순간을 ㅓ3가ㅐ 동시에 ㅓ3가ㅐ 닿을 ㅓ3가ㅐ ㅓ3가ㅐ 있도록 ㅓ3가ㅐ 연결시켜주는 ㅓ3가ㅐ 끈이기도 ㅓ3가ㅐ 하다. ㅓ3가ㅐ 해와 ㅓ3가ㅐ 달을 ㅓ3가ㅐ 지나치고 ㅓ3가ㅐ 중력을 ㅓ3가ㅐ 거슬러야 ㅓ3가ㅐ 도달 ㅓ3가ㅐ ㅓ3가ㅐ ㅓ3가ㅐ 있는 ㅓ3가ㅐ 거리는 ㅓ3가ㅐ 작가가 ㅓ3가ㅐ 자신의 ㅓ3가ㅐ 일상에서 ㅓ3가ㅐ 분리하여 ㅓ3가ㅐ 진중하게 ㅓ3가ㅐ 부여한 ㅓ3가ㅐ 제작과정 ㅓ3가ㅐ 속에 ㅓ3가ㅐ 압축되어 ㅓ3가ㅐ 빚어지고 ㅓ3가ㅐ 새겨진다. ㅓ3가ㅐ 작품에서 ㅓ3가ㅐ 발산되는 ㅓ3가ㅐ 빛은 ㅓ3가ㅐ 감상자의 ㅓ3가ㅐ 눈을 ㅓ3가ㅐ 찌르는 ㅓ3가ㅐ 날카로움이 ㅓ3가ㅐ 아닌 ㅓ3가ㅐ 스스로가 ㅓ3가ㅐ 비롯된 ㅓ3가ㅐ 작품 ㅓ3가ㅐ 표면을 ㅓ3가ㅐ 부드럽게 ㅓ3가ㅐ 감싸며 ㅓ3가ㅐ 확산한다. ㅓ3가ㅐ 작품이 ㅓ3가ㅐ 전시되고 ㅓ3가ㅐ 있는 ㅓ3가ㅐ 물리적 ㅓ3가ㅐ 공간속에 ㅓ3가ㅐ 존재하는 ㅓ3가ㅐ 조명으로 ㅓ3가ㅐ 그치지 ㅓ3가ㅐ 않고 ㅓ3가ㅐ 작품자체에서 ㅓ3가ㅐ ㅓ3가ㅐ 걸음 ㅓ3가ㅐ ㅓ3가ㅐ 적극적으로 ㅓ3가ㅐ 발하는 ㅓ3가ㅐ 조명은 ㅓ3가ㅐ 감상자가 ㅓ3가ㅐ 사물을 ㅓ3가ㅐ 관찰하는데 ㅓ3가ㅐ 필요한 ㅓ3가ㅐ 과정인 ㅓ3가ㅐ 동시에 ㅓ3가ㅐ 원리자체가 ㅓ3가ㅐ 되는 ㅓ3가ㅐ 빛에 ㅓ3가ㅐ 대해 ㅓ3가ㅐ 나지막하게 ㅓ3가ㅐ 되짚어준다. ㅓ3가ㅐ 너무도 ㅓ3가ㅐ 당연했기에 ㅓ3가ㅐ 관객이 ㅓ3가ㅐ 인지하지 ㅓ3가ㅐ 않았던 ㅓ3가ㅐ 대상과 ㅓ3가ㅐ 감상자의 ㅓ3가ㅐ 눈을 ㅓ3가ㅐ 오가는 ㅓ3가ㅐ 속도가 ㅓ3가ㅐ 지닌 ㅓ3가ㅐ 시간성을 ㅓ3가ㅐ 작품으로 ㅓ3가ㅐ 끌어들인다. 

자연스럽게 ㅓ3가ㅐ 생기는 ㅓ3가ㅐ 미묘한 ㅓ3가ㅐ 음영과 ㅓ3가ㅐ 그림자는 ㅓ3가ㅐ 굴곡이 ㅓ3가ㅐ 강하지 ㅓ3가ㅐ 않은 ㅓ3가ㅐ 작품의 ㅓ3가ㅐ 형태를 ㅓ3가ㅐ 보조하며 ㅓ3가ㅐ 입체물이 ㅓ3가ㅐ 지닌 ㅓ3가ㅐ 무게감을 ㅓ3가ㅐ 작위적이지 ㅓ3가ㅐ 않은 ㅓ3가ㅐ 정도로 ㅓ3가ㅐ 편안히 ㅓ3가ㅐ 비춘다. ㅓ3가ㅐ 바닥에 ㅓ3가ㅐ 세워진 ㅓ3가ㅐ ㅓ3가ㅐ 자리를 ㅓ3가ㅐ 굳건히 ㅓ3가ㅐ 지키고 ㅓ3가ㅐ 있는 ㅓ3가ㅐ 입체작품은 ㅓ3가ㅐ 물질을 ㅓ3가ㅐ 구성하는 ㅓ3가ㅐ 성분의 ㅓ3가ㅐ 구조적 ㅓ3가ㅐ 특징에 ㅓ3가ㅐ 따라 ㅓ3가ㅐ 반듯하거나 ㅓ3가ㅐ 때로는 ㅓ3가ㅐ 불규칙하게 ㅓ3가ㅐ 풍화되고 ㅓ3가ㅐ 무너져 ㅓ3가ㅐ 내리는 ㅓ3가ㅐ 상태로 ㅓ3가ㅐ 보이기도 ㅓ3가ㅐ 하고 ㅓ3가ㅐ 속에 ㅓ3가ㅐ 품고 ㅓ3가ㅐ 있는 ㅓ3가ㅐ 미지의 ㅓ3가ㅐ 내용물을 ㅓ3가ㅐ 파헤치기 ㅓ3가ㅐ 위해 ㅓ3가ㅐ 인위적으로 ㅓ3가ㅐ 마모시키는 ㅓ3가ㅐ 과정으로 ㅓ3가ㅐ 보이기도 ㅓ3가ㅐ 한다. ㅓ3가ㅐ 혹은 ㅓ3가ㅐ 반대로 ㅓ3가ㅐ 아주 ㅓ3가ㅐ 작은 ㅓ3가ㅐ 미세한 ㅓ3가ㅐ 조각에서 ㅓ3가ㅐ 시작되어 ㅓ3가ㅐ 살과 ㅓ3가ㅐ 뼈가 ㅓ3가ㅐ 붙어가는 ㅓ3가ㅐ 확장 ㅓ3가ㅐ 과정의 ㅓ3가ㅐ ㅓ3가ㅐ 순간으로 ㅓ3가ㅐ 바라 ㅓ3가ㅐ ㅓ3가ㅐ 수도 ㅓ3가ㅐ 있다. ㅓ3가ㅐ 이렇듯 ㅓ3가ㅐ 물질사이의 ㅓ3가ㅐ 충돌과 ㅓ3가ㅐ 결합의 ㅓ3가ㅐ 연쇄로 ㅓ3가ㅐ 이루어지는 ㅓ3가ㅐ 변화의 ㅓ3가ㅐ 과정에는 ㅓ3가ㅐ 작가가 ㅓ3가ㅐ 원하는 ㅓ3가ㅐ 대로 ㅓ3가ㅐ 이끌 ㅓ3가ㅐ ㅓ3가ㅐ 없는 ㅓ3가ㅐ 동시에 ㅓ3가ㅐ 의도적으로 ㅓ3가ㅐ 부여한 ㅓ3가ㅐ 시간이 ㅓ3가ㅐ 있다.

문혜리의 ㅓ3가ㅐ 회화 ㅓ3가ㅐ 작품은 ㅓ3가ㅐ 이미지의 ㅓ3가ㅐ 시초가 ㅓ3가ㅐ ㅓ3가ㅐ 입체 ㅓ3가ㅐ 덩어리의 ㅓ3가ㅐ 재현에서 ㅓ3가ㅐ 그치지 ㅓ3가ㅐ 않고 ㅓ3가ㅐ 확장되는 ㅓ3가ㅐ ㅓ3가ㅐ 순간의 ㅓ3가ㅐ ㅓ3가ㅐ 부분을 ㅓ3가ㅐ 추출한 ㅓ3가ㅐ 상태이다. ㅓ3가ㅐ 각각의 ㅓ3가ㅐ 작품들은 ㅓ3가ㅐ 생각이라는 ㅓ3가ㅐ 공기로 ㅓ3가ㅐ 채워진 ㅓ3가ㅐ 작가의 ㅓ3가ㅐ 머릿속에서 ㅓ3가ㅐ 리듬처럼 ㅓ3가ㅐ 되풀이된다. ㅓ3가ㅐ 구체적으로 ㅓ3가ㅐ 형태를 ㅓ3가ㅐ 규정할 ㅓ3가ㅐ ㅓ3가ㅐ 없는 ㅓ3가ㅐ 신호로 ㅓ3가ㅐ 손끝까지 ㅓ3가ㅐ 전달되어 ㅓ3가ㅐ 실제로 ㅓ3가ㅐ 존재하는 ㅓ3가ㅐ 재료와 ㅓ3가ㅐ 작업공간이라는 ㅓ3가ㅐ 환경의 ㅓ3가ㅐ 변화를 ㅓ3가ㅐ 맞이하기도 ㅓ3가ㅐ 하며 ㅓ3가ㅐ ㅓ3가ㅐ ㅓ3가ㅐ 물결처럼 ㅓ3가ㅐ 구체화된다. ㅓ3가ㅐ 속도감이 ㅓ3가ㅐ 느껴지는 ㅓ3가ㅐ 붓질은 ㅓ3가ㅐ 크기와 ㅓ3가ㅐ 길이를 ㅓ3가ㅐ 막론하고 ㅓ3가ㅐ 사람의 ㅓ3가ㅐ 신체구조와 ㅓ3가ㅐ ㅓ3가ㅐ 모양에 ㅓ3가ㅐ 따른 ㅓ3가ㅐ 힘이 ㅓ3가ㅐ 실려 ㅓ3가ㅐ 있다. ㅓ3가ㅐ 흘러내리는 ㅓ3가ㅐ 물감과 ㅓ3가ㅐ 마티에르는 ㅓ3가ㅐ 평면의 ㅓ3가ㅐ 특성에서 ㅓ3가ㅐ 그치지 ㅓ3가ㅐ 않고 ㅓ3가ㅐ 작품이 ㅓ3가ㅐ 공기와 ㅓ3가ㅐ 중력이 ㅓ3가ㅐ 함께 ㅓ3가ㅐ 하는 3차원에 ㅓ3가ㅐ 속해있음을 ㅓ3가ㅐ 분명히 ㅓ3가ㅐ 한다. ㅓ3가ㅐ 시간을 ㅓ3가ㅐ 거쳐 ㅓ3가ㅐ 작은 ㅓ3가ㅐ 조각에서 ㅓ3가ㅐ 질량이 ㅓ3가ㅐ 더해지며 ㅓ3가ㅐ 예측불허의 ㅓ3가ㅐ 형태로 ㅓ3가ㅐ 확장되는 ㅓ3가ㅐ 과정을 ㅓ3가ㅐ 보여주는 ㅓ3가ㅐ 작품처럼 ㅓ3가ㅐ 관객들도 ㅓ3가ㅐ 평소에 ㅓ3가ㅐ 떠올리지 ㅓ3가ㅐ 않는 ㅓ3가ㅐ 정체불명의 ㅓ3가ㅐ 물체를 ㅓ3가ㅐ 통해 ㅓ3가ㅐ 사연과 ㅓ3가ㅐ 공감으로 ㅓ3가ㅐ 뻗어나가는 ㅓ3가ㅐ 변주에 ㅓ3가ㅐ 섞이게 ㅓ3가ㅐ 된다.

출처: ㅓ3가ㅐ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문혜리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 89ㅐ거 서울사진축제 2020 Seoul Photo Festival

July 14, 2020 ~ Aug. 16, 2020

로와정 zchㅈ 장성은 2인전 : zchㅈ 콰이어트

July 23, 2020 ~ Aug. 1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