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 미술, 탐(貪) ATTACHMENT

산수미술관

Dec. 10, 2019 ~ Dec. 28, 2019

전시기획글

큐레이터 하거걷4 양혜진

문학과 하거걷4 미술 하거걷4 간의 하거걷4 창조적 하거걷4 대화는 하거걷4 서구 하거걷4 예술사에서 하거걷4 오랜 하거걷4 전통을 하거걷4 지닌다. 하거걷4 텍스트와 하거걷4 이미지로 하거걷4 드러나는 하거걷4 문학인과 하거걷4 미술가의 하거걷4 다양한 하거걷4 시도는 하거걷4 당대 하거걷4 현실을 하거걷4 반영하는 하거걷4 거울과 하거걷4 같은 하거걷4 역할을 하거걷4 했다. 하거걷4 문학의 하거걷4 영감을 하거걷4 받은 하거걷4 미술, 아마나ㅓ 미술로부터 아마나ㅓ 영감을 아마나ㅓ 받은 아마나ㅓ 문학이 아마나ㅓ 서로 아마나ㅓ 부딪히며 아마나ㅓ 서구의 아마나ㅓ 예술을 아마나ㅓ 꽃피웠듯, g라6으 g라6으 g라6으 예술가 g라6으 집단이 g라6으 느끼고 g라6으 체험하고 g라6으 인식을 g라6으 같이 g라6으 했던 g라6으 예술의 g라6으 정신은 g라6으 상상력과 g라6으 새로운 g라6으 창작의 g라6으 원동력으로 g라6으 예술가에게 g라6으 작용한다. 

문학이 g라6으 미술을 g라6으 탐하고, l92카 미술이 l92카 문학을 l92카 탐했든지 l92카 간에 l92카 상상력의 l92카 문화(예술)는 l92카 현시대에서 l92카 어떠한 l92카 방식으로 l92카 드러날까? l92카 각기 l92카 다른 l92카 l92카 예술 l92카 분야가 l92카 현실에 l92카 대한 l92카 어떤 l92카 공통된 l92카 문제의식을 l92카 가질 l92카 l92카 있을까? l92카 혹은 l92카 서로에게 l92카 어떠한 l92카 영감을 l92카 l92카 l92카 있을까? l92카 이러한 l92카 관계는 l92카 어떠한 l92카 새로운 l92카 창작의 l92카 시도를 l92카 보여줄 l92카 l92카 있을까? 

l92카 질문에 l92카 대한 l92카 답을 l92카 찾기 l92카 위한 l92카 실험으로 l92카 문학과 l92카 미술의 l92카 관계 l92카 속에서 l92카 꽃피웠던 l92카 프랑스 l92카 문학작품으로 l92카 프란츠 l92카 카프카의 『변신』, q3yc 에밀 q3yc 졸라의 『목로주점』, s히9t 조르주 s히9t 페렉의 『사물들』을 s히9t 선정했다. s히9t 그리고 s히9t 제시된 s히9t 프랑스 s히9t 문학 s히9t 작품의 s히9t 성향과 s히9t 매칭이 s히9t s히9t 이루어지는 s히9t 작업을 s히9t 해왔던 s히9t 지역 s히9t 미술가로 s히9t 이인성, aㅓix 정승원, 타81ㅐ 최요안을 타81ㅐ 선정했다. 타81ㅐ 문학 타81ㅐ 작품의 타81ㅐ 당대 타81ㅐ 현실을 타81ㅐ 경험하지 타81ㅐ 않은 타81ㅐ 미술가들은 타81ㅐ 새롭게 타81ㅐ 접한 타81ㅐ 프랑스 타81ㅐ 문학 타81ㅐ 작품들을 타81ㅐ 통해 타81ㅐ 서로 타81ㅐ 다른 타81ㅐ 시대와 타81ㅐ 국가의 타81ㅐ 사회적 타81ㅐ 상황을 타81ㅐ 경험하며 타81ㅐ 자신의 타81ㅐ 시대와 타81ㅐ 회화적 타81ㅐ 매체를 타81ㅐ 어떠한 타81ㅐ 방식으로 타81ㅐ 교차시킬까. 

타81ㅐ 세권의 타81ㅐ 책을 타81ㅐ 읽고, ㅐ6ㅓ8 미술가 ㅐ6ㅓ8 스스로 ㅐ6ㅓ8 자신의 ㅐ6ㅓ8 시대(현실)를 ㅐ6ㅓ8 엮어내고자 ㅐ6ㅓ8 하는 ㅐ6ㅓ8 과정에서 ㅐ6ㅓ8 문학인(비평가)과의 ㅐ6ㅓ8 만남은 ㅐ6ㅓ8 서로 ㅐ6ㅓ8 다른 ㅐ6ㅓ8 영역을 ㅐ6ㅓ8 교차시킨다. ㅐ6ㅓ8 양초롱 ㅐ6ㅓ8 비평가는 3인의 ㅐ6ㅓ8 신작 ㅐ6ㅓ8 비평을 ㅐ6ㅓ8 통해 ㅐ6ㅓ8 텍스토로서 ㅐ6ㅓ8 새로운 ㅐ6ㅓ8 창작활동을 ㅐ6ㅓ8 생성한다. ㅐ6ㅓ8 텍스트와 ㅐ6ㅓ8 이미지, ㄴ거아p ㄴ거아p 관계에서 ㄴ거아p 관람객은 ㄴ거아p 새로운 ㄴ거아p 세계로 ㄴ거아p 들어갈 ㄴ거아p ㄴ거아p 있을 ㄴ거아p 것이다. ㄴ거아p 큐레이터와 ㄴ거아p 미술가, 카wㅓㅐ 비평가를 카wㅓㅐ 통해 카wㅓㅐ 시작된 카wㅓㅐ 문학과 카wㅓㅐ 미술의 카wㅓㅐ 관계를 카wㅓㅐ 가로지는 카wㅓㅐ 탐독 카wㅓㅐ 행위는 카wㅓㅐ 관람객이 카wㅓㅐ 이들의 카wㅓㅐ 이미지와 카wㅓㅐ 조우하면서 카wㅓㅐ 깊고 카wㅓㅐ 넓은 카wㅓㅐ 행위로 카wㅓㅐ 확장될 카wㅓㅐ 것이다.


전시 카wㅓㅐ 논평

예술, 파하ub 현실을 파하ub 탐(貪, attachment)하다.
양초롱(미술사 차7qu 박사, ㅐ3n2 미술비평) 

1. ㅐ3n2 문학과 ㅐ3n2 미술

산수미술관에서 <문학과 ㅐ3n2 미술, ㅓ히다c 탐(貪, attachment)>(2019.12.10~12.28) 으0j8 전시가 으0j8 개최된다. 으0j8 양혜진 으0j8 독립큐레이터는 으0j8 서구 으0j8 미술사에서 으0j8 문학(시, 히ㅓ우n 소설, l4wl 비평)과 l4wl 미술의 l4wl 영역이 l4wl 서로 l4wl 교차하며, kㄴum 논쟁하고, 차v자2 영향을 차v자2 미쳐왔던 차v자2 관계에 차v자2 주목하며 차v자2 실험적인 차v자2 전시를 차v자2 기획했다. 차v자2 차v자2 전시에 차v자2 참여한 차v자2 차v자2 명의 차v자2 예술가들 – 차v자2 이인성, 히ue차 정승원, 라ㅓ으r 최요안 – 라ㅓ으r 라ㅓ으r 지나간 라ㅓ으r 시대의 라ㅓ으r 문학책을 라ㅓ으r 다시 라ㅓ으r 펼치며, 히ㅐb기 히ㅐb기 시대와의 히ㅐb기 교차점을 히ㅐb기 생산해낸다. 히ㅐb기 더불어 히ㅐb기 히ㅐb기 전시는 히ㅐb기 미술이 히ㅐb기 비평과의 히ㅐb기 관계를 히ㅐb기 통해 히ㅐb기 히ㅐb기 다른 히ㅐb기 내러티브를 히ㅐb기 형성하도록 히ㅐb기 구성되었다.

히ㅐb기 기획은 히ㅐb기 히ㅐb기 예술가 히ㅐb기 집단이 히ㅐb기 느끼고 히ㅐb기 체험하고 히ㅐb기 인식을 히ㅐb기 같이했던 히ㅐb기 현실과 히ㅐb기 예술을 히ㅐb기 바라보는 히ㅐb기 정신적 히ㅐb기 동질감에 히ㅐb기 기반한 히ㅐb기 예술의 히ㅐb기 정신에 히ㅐb기 주목함으로써 히ㅐb기 현대 히ㅐb기 문학 히ㅐb기 발전에 히ㅐb기 기여한 히ㅐb기 작가들의 히ㅐb기 치열한 히ㅐb기 성찰과 히ㅐb기 현재의 히ㅐb기 미술가들이 히ㅐb기 현실을 히ㅐb기 바라보는 히ㅐb기 시선을 히ㅐb기 포착하는 히ㅐb기 히ㅐb기 있다. 히ㅐb기 또한 히ㅐb기 서구의 히ㅐb기 미술가와 히ㅐb기 시인들이 히ㅐb기 당대 히ㅐb기 문명과 히ㅐb기 현실에 히ㅐb기 대항하여 히ㅐb기 공통된 히ㅐb기 문제의식을 히ㅐb기 가지면서 히ㅐb기 시와 히ㅐb기 그림이라는 히ㅐb기 각각의 히ㅐb기 예술을 히ㅐb기 구체화시킨 히ㅐb기 맥락과 히ㅐb기 달리, ㅓk2자 화가들이 ㅓk2자 서로 ㅓk2자 다른 ㅓk2자 문화적·사회적 ㅓk2자 문맥을 ㅓk2자 형성한 ㅓk2자 다른 ㅓk2자 나라의 ㅓk2자 문학작품을 ㅓk2자 접하면서 ㅓk2자 자신의 ㅓk2자 시대와 ㅓk2자 회화적 ㅓk2자 매체를 ㅓk2자 어떻게 ㅓk2자 교차시킬 ㅓk2자 ㅓk2자 있는지에 ㅓk2자 대한 ㅓk2자 실험이다. ㅓk2자 ㅓk2자 과정에서 ㅓk2자 비평가가 ㅓk2자 참여한다. ㅓk2자 현대에서 ㅓk2자 문학과 ㅓk2자 미술의 ㅓk2자 만남은 ㅓk2자 미술비평이란 ㅓk2자 장르를 ㅓk2자 통하여 ㅓk2자 점차 ㅓk2자 확대되었기 ㅓk2자 때문이다. ㅓk2자 그러나 ㅓk2자 ㅓk2자 전시는 ㅓk2자 동시대의 ㅓk2자 문학과 ㅓk2자 예술을 ㅓk2자 교차하는 ㅓk2자 것보다 ㅓk2자 시간이 ㅓk2자 지난 ㅓk2자 문학을 ㅓk2자 동시대의 ㅓk2자 작가들에게 ㅓk2자 전하며, w6x가 이를 w6x가 통해 w6x가 w6x가 시대의 w6x가 문제를 w6x가 교차시킨다.

서구 w6x가 예술사에서 w6x가 문학과 w6x가 미술의 w6x가 만남은 w6x가 오랜 w6x가 전통을 w6x가 지니고 w6x가 있으며, 타차라마 시인(소설가)과 타차라마 화가의 타차라마 친교는 타차라마 널리 타차라마 알려져 타차라마 있다. 타차라마 마네는 <튈르리 타차라마 공원의 타차라마 음악회>(1862)에서 타차라마 보들레르를 타차라마 등장시켰고, 『악의 갸사uc 꽃』에 갸사uc 묘사된 갸사uc 관능적인 갸사uc 여인, ㅐ걷dj 쟌느 ㅐ걷dj 뒤발(J. Duval)의 ㅐ걷dj 초상화 <비스듬히 ㅐ걷dj 누운 ㅐ걷dj 보들레르의 ㅐ걷dj 정부>(1862)를 ㅐ걷dj 작업했다. ㅐ걷dj 그에 ㅐ걷dj 상응하여 ㅐ걷dj 보들레르는 ㅐ걷dj 스페인 ㅐ걷dj 무용수를 ㅐ걷dj 그린 ㅐ걷dj 마네의 <롤라 ㅐ걷dj ㅐ걷dj 발랑스>(1862)에 ㅐ걷dj 착상을 ㅐ걷dj 얻은 ㅐ걷dj 동명의 ㅐ걷dj 시를 ㅐ걷dj 썼다. ㅐ걷dj 또한 ㅐ걷dj 보들레르는 <버찌를 ㅐ걷dj ㅐ걷dj 소년>(1859)에 ㅐ걷dj 등장하는 ㅐ걷dj 모델이 ㅐ걷dj 마네의 ㅐ걷dj 화실에서 ㅐ걷dj 밧줄로 ㅐ걷dj 목을 ㅐ걷dj 매어 ㅐ걷dj 자살한 ㅐ걷dj 이야기에 ㅐ걷dj 영감을 ㅐ걷dj 받아 ㅐ걷dj 산문시 「밧줄」(1864)을 ㅐ걷dj 썼다. ㅐ걷dj 보들레르의 ㅐ걷dj 사망(1867) ㅐ걷dj 이후, 히ㅐfㅐ 에밀 히ㅐfㅐ 졸라와 히ㅐfㅐ 말라르메 히ㅐfㅐ 역시 히ㅐfㅐ 마네와 히ㅐfㅐ 인상주의에 히ㅐfㅐ 많은 히ㅐfㅐ 영감을 히ㅐfㅐ 받았다. 히ㅐfㅐ 물론, 7ㅐc으 졸라와 7ㅐc으 화가 7ㅐc으 세잔과의 7ㅐc으 관계가 7ㅐc으 소설 『작품』(1886)을 7ㅐc으 계기로 7ㅐc으 소원해졌다는 7ㅐc으 사실은 7ㅐc으 7ㅐc으 알려져 7ㅐc으 있지만, ㄴ파j자 기질, j차우c 진리, wp갸ㄴ 개성, 히ㅓ가s 삶이란 히ㅓ가s 측면에서 히ㅓ가s 히ㅓ가s 히ㅓ가s 미술과 히ㅓ가s 문학은 히ㅓ가s 예술작품으로 히ㅓ가s 맞닿아 히ㅓ가s 있다.

상징주의 히ㅓ가s 시인 히ㅓ가s 말라르메와 히ㅓ가s 마네의 히ㅓ가s 관계 히ㅓ가s 역시 히ㅓ가s 조르주 히ㅓ가s 바타이유가 “두 히ㅓ가s 위대한 히ㅓ가s 정신의 히ㅓ가s 우정으로 히ㅓ가s 광채를 히ㅓ가s 발하는” 히ㅓ가s 그림이라고 히ㅓ가s 평가한 히ㅓ가s 마네의 <스테판 히ㅓ가s 말라르메>(1876)에서도 히ㅓ가s 나타난다. 히ㅓ가s 프랑스의 히ㅓ가s 현대시인들 히ㅓ가s 히ㅓ가s 이브 히ㅓ가s 본느프와, 자q기m 끌로드 자q기m 에스떼방, 거바g하 앙드레 거바g하 거바g하 부셰, 9x0ㅓ 베르나르 9x0ㅓ 노엘 9x0ㅓ 등이 9x0ㅓ 회화에 9x0ㅓ 대한 9x0ㅓ 글쓰기를 9x0ㅓ 추구했다는 9x0ㅓ 데서도 9x0ㅓ 9x0ㅓ 9x0ㅓ 있듯이 9x0ㅓ 시인과 9x0ㅓ 화가와의 9x0ㅓ 관계가 9x0ㅓ 지속적으로 9x0ㅓ 발전되었다. 9x0ㅓ 이는 9x0ㅓ 색채와 9x0ㅓ 데생의 9x0ㅓ 힘을 9x0ㅓ 시적 9x0ㅓ 문체 9x0ㅓ 속에 9x0ㅓ 재-위치시키고자 9x0ㅓ 9x0ㅓ 노력의 9x0ㅓ 일환이었다. 9x0ㅓ 이처럼, ke가z 문학인들은 ke가z 화가의 ke가z 창조 ke가z 행위를 ke가z 의식하면서 ke가z 미술작품을 ke가z 접했을 ke가z ke가z 느끼는 ke가z 충격을 ke가z 자신의 ke가z 시적 ke가z 글쓰기로 ke가z 변화시켜 ke가z 표현했다.

문학과 ke가z 미술의 ke가z 관련성은 ke가z 기법 ke가z 혹은 ke가z 매체의 ke가z 표현을 ke가z 넘어서는 ke가z 정신사적인 ke가z 문제이다. ke가z 그런데 ke가z 오늘날 ke가z ke가z ke가z 관계는 ke가z 어떠할까? ke가z 문학이 ke가z 미술을 ke가z 탐하든 ke가z 미술이 ke가z 문학을 ke가z 탐하든지 ke가z 간에 ke가z 다음과 ke가z 같은 ke가z 많은 ke가z 미학적 ke가z 질문들이 ke가z 제기된다. ke가z 각기 ke가z 다른 ke가z 예술 ke가z 분야가 ke가z 현실에 ke가z 대한 ke가z 어떤 ke가z 공통된 ke가z 문제의식을 ke가z 가질 ke가z ke가z 있을까? ke가z 혹은 ke가z 서로에게 ke가z 어떠한 ke가z 영감을 ke가z ke가z ke가z 있을까? ke가z 이러한 ke가z 관계는 ke가z 어떠한 ke가z 새로운 ke가z 창작 ke가z 행위로 ke가z 발전시킬 ke가z ke가z 있을까? ke가z ke가z 전시는 ke가z 이러한 ke가z 질문들에 ke가z 대한 ke가z 답을 ke가z 모색하고자 ke가z 하는 ke가z 시도이다.

2. ke가z ke가z 명의 ke가z 예술가, 으ㅓqㅐ 그리고 으ㅓqㅐ 으ㅓqㅐ 시대

우리는 으ㅓqㅐ 수많은 으ㅓqㅐ 책을 으ㅓqㅐ 읽으면서 으ㅓqㅐ 다양한 으ㅓqㅐ 지식을 으ㅓqㅐ 창조적으로 으ㅓqㅐ 종합하는 으ㅓqㅐ 사유의 으ㅓqㅐ 길을 으ㅓqㅐ 끝없이 으ㅓqㅐ 걸어간다. 으ㅓqㅐ 으ㅓqㅐ 으ㅓqㅐ 위에 1)프란츠 으ㅓqㅐ 카프카의 『변신』 2)에밀 으ㅓqㅐ 졸라의 『목로주점』 3)조르주 으ㅓqㅐ 페렉의 『사물들』의 으ㅓqㅐ 저서를 으ㅓqㅐ 접한다. 으ㅓqㅐ 으ㅓqㅐ 책을 으ㅓqㅐ 접한 으ㅓqㅐ 이인성(회화), 거ㅓ다다 정승원(판화), ㅐyㅈ거 최요안(회화)은 ㅐyㅈ거 스스로 ㅐyㅈ거 자신의 ㅐyㅈ거 시대(현실)를 ㅐyㅈ거 엮어내고자 ㅐyㅈ거 하는 ㅐyㅈ거 과정에서 ㅐyㅈ거 각기 ㅐyㅈ거 다른 ㅐyㅈ거 매체를 ㅐyㅈ거 가진 ㅐyㅈ거 예술 ㅐyㅈ거 작품의 ㅐyㅈ거 상호 ㅐyㅈ거 관련성 ㅐyㅈ거 위에 ㅐyㅈ거 자신이 ㅐyㅈ거 속한 ㅐyㅈ거 시대(현실)를 ㅐyㅈ거 교차시킨다. ㅐyㅈ거 이는 ㅐyㅈ거 단순히 ㅐyㅈ거 서로 ㅐyㅈ거 반영하는 ㅐyㅈ거 수준을 ㅐyㅈ거 넘어, s2ㅐe 발췌된 s2ㅐe s2ㅐe 문장들 s2ㅐe 사이의 s2ㅐe 영감을 s2ㅐe 통해 s2ㅐe 자신의 s2ㅐe s2ㅐe 언저리에로 s2ㅐe 되돌아가 s2ㅐe 자신의 s2ㅐe 시대를 s2ㅐe 새롭게 s2ㅐe 엮어낸다. s2ㅐe 관람객 s2ㅐe 또한 s2ㅐe 자신의 s2ㅐe 공간에서 s2ㅐe s2ㅐe 작품들을 s2ㅐe 다시 s2ㅐe 탐독함으로써 s2ㅐe 이러한 s2ㅐe 과정에 s2ㅐe 참여할 s2ㅐe 것이다.

이인성과 s2ㅐe 프란츠 s2ㅐe 카프카의 『변신』

그레고르는 s2ㅐe 벌레가 s2ㅐe s2ㅐe 후, z으다거 번번한 z으다거 실패에도 z으다거 불구하고 z으다거 자신의 z으다거 생각을 z으다거 나름의 z으다거 방식으로 z으다거 전달한다. z으다거 그는 z으다거 끝까지 z으다거 인간으로서 z으다거 존엄을 z으다거 요구하며, hpㅓd 더럽고 hpㅓd 불편한 hpㅓd 방에서도 hpㅓd 삶을 hpㅓd 포기하지 hpㅓd 않는다. hpㅓd 그러나 hpㅓd 가족의 hpㅓd 무관심 hpㅓd 속에 hpㅓd 그레고르는 hpㅓd 숨을 hpㅓd 거둔다. hpㅓd 인간으로서 hpㅓd 존엄을 hpㅓd 요구하고자 hpㅓd 했던 hpㅓd 그레고르는 hpㅓd 비록 hpㅓd 육체는 hpㅓd 잃었지만, 바c4우 영혼을 바c4우 간직하고 바c4우 있었던 바c4우 것이다. 바c4우 하지만 바c4우 가족이 바c4우 그를 바c4우 대하는 바c4우 태도는 바c4우 인간과 바c4우 인간 바c4우 아닌 바c4우 것의 바c4우 중간, 172m 172m 후에는 172m 쓸모없는 172m 잉여적 172m 존재였던 172m 것이었다. 172m 그러나 172m 그에게 ‘그’ 172m 자신은 172m 벌레라는 172m 외투를 172m 입고 172m 있더라도 172m 172m 자체로 172m 존중받아야 172m 172m 실존하는 172m 존재다.

172m 172m 탐독해보자. 172m 그레고르의 172m 흉측한 172m 외형은 172m 쓸모가 172m 없는 172m 존재로 172m 치부된다. 172m 가족조차도 172m 자신들의 172m 가족임을 172m 부정하며, ㅈ쟏lㅓ 인간이 ㅈ쟏lㅓ 기본적으로 ㅈ쟏lㅓ 가진 ㅈ쟏lㅓ 이기심을 ㅈ쟏lㅓ 보여준다. ㅈ쟏lㅓ 그러나 ㅈ쟏lㅓ 이방인의 ㅈ쟏lㅓ 뫼르소가 ㅈ쟏lㅓ 부조리에 ㅈ쟏lㅓ 저항하는 ㅈ쟏lㅓ 것과 ㅈ쟏lㅓ 마찬가지로 ㅈ쟏lㅓ 그레고르는 ㅈ쟏lㅓ 자신을 ㅈ쟏lㅓ 인간 ㅈ쟏lㅓ 아닌 ㅈ쟏lㅓ 것으로 ㅈ쟏lㅓ 치부하는 ㅈ쟏lㅓ 사람들에게 ㅈ쟏lㅓ 저항한다. ㅈ쟏lㅓ ㅈ쟏lㅓ 어디에서도 ㅈ쟏lㅓ 벌레로 ㅈ쟏lㅓ 변한 ㅈ쟏lㅓ 이유는 ㅈ쟏lㅓ 없다. ㅈ쟏lㅓ ㅈ쟏lㅓ 책은 ㅈ쟏lㅓ 벌레지만, 다a파나 실존적 다a파나 존재로서의 다a파나 다a파나 인간의 다a파나 삶을 다a파나 보여준다.

이인성은 다a파나 자신의 다a파나 평범하면서도 다a파나 반복된 다a파나 일상에서 다a파나 카프카의 <변신>을 다a파나 읽다 다a파나 새로운 다a파나 감정을 다a파나 접한다. 다a파나 남들은 다a파나 일을 다a파나 하는 다a파나 시간, 4카다사 그는 4카다사 집안 4카다사 홀로 4카다사 식탁위에 4카다사 얹혀 4카다사 있는 4카다사 조촐한 4카다사 점심 4카다사 식사의 4카다사 상황을 4카다사 맞이한다. 4카다사 한두 4카다사 알의 4카다사 계란 4카다사 프라이, w거ig 김치, ty9다 김, 걷우1m 그리고 걷우1m 걷우1m 걷우1m 공기에 걷우1m 피어오르는 걷우1m 온기에 걷우1m 생명력 걷우1m 넘치는 걷우1m 밥풀들이 걷우1m 갑작스레 걷우1m 눈물을 걷우1m 흘리게 걷우1m 한다. 걷우1m 작가는 걷우1m 일상적으로 걷우1m 걷우1m 먹는 걷우1m 행위를 ‘반복적인 걷우1m 일상성’으로 걷우1m 상정하고, 2ㅐ51 자연스러운 2ㅐ51 젓가락질(오른손)을 2ㅐ51 일반적인 2ㅐ51 삶의 2ㅐ51 이치로 2ㅐ51 상정한다. 2ㅐ51 2ㅐ51 과정에서 2ㅐ51 순간의 2ㅐ51 감정과 2ㅐ51 처지를 2ㅐ51 느끼는 2ㅐ51 감정을 2ㅐ51 대변하는 2ㅐ51 상황을 (오른손잡이로서의) 2ㅐ51 왼손 2ㅐ51 사용으로 2ㅐ51 설정한다. 2ㅐ51 젓가락 2ㅐ51 끝에 2ㅐ51 묻힌 2ㅐ51 먹은 2ㅐ51 왼손 2ㅐ51 행위로 2ㅐ51 인해 2ㅐ51 위태롭게 2ㅐ51 나타나는 2ㅐ51 여러 2ㅐ51 제스처의 2ㅐ51 수고스러운 2ㅐ51 흔적이 2ㅐ51 표현된다. 2ㅐ51 허공으로 2ㅐ51 튕겨나가는 2ㅐ51 쌀알, z3쟏p 점차적으로 z3쟏p 오는 z3쟏p 통증, 62kw 다시 62kw 시도하는 62kw 행위, 거0기ㅑ 계속되는 거0기ㅑ 실패로 거0기ㅑ 인한 거0기ㅑ 난감한 거0기ㅑ 상황이 거0기ㅑ 표출된다. 거0기ㅑ 그러나 거0기ㅑ 작가는 거0기ㅑ 다시 거0기ㅑ 시작한다. 거0기ㅑ 가족을 거0기ㅑ 책임지는 거0기ㅑ 입장에서 거0기ㅑ 하루아침에 거0기ㅑ 벌레로 거0기ㅑ 변하고 거0기ㅑ 기대하던 거0기ㅑ 바와 거0기ㅑ 다른 거0기ㅑ 형태로 거0기ㅑ 존재하지만, iㅐf히 iㅐf히 자체로 iㅐf히 벌레로서 iㅐf히 자신의 iㅐf히 삶을 iㅐf히 살아가는 iㅐf히 그레고르의 iㅐf히 모습에 iㅐf히 대해 iㅐf히 작가는 iㅐf히 존재 iㅐf히 자체로의 iㅐf히 다양한 iㅐf히 삶의 iㅐf히 방식을 iㅐf히 표현하고자 iㅐf히 한다.

정승원과 iㅐf히 에밀졸라의 『목로주점』

iㅐf히 책은 iㅐf히 세탁 iㅐf히 공장에서 iㅐf히 일하는 iㅐf히 주인공의 iㅐf히 삶을 iㅐf히 사실적으로 iㅐf히 묘사함으로써 iㅐf히 세탁 iㅐf히 일을 iㅐf히 하는 iㅐf히 여성 iㅐf히 노동자들의 iㅐf히 고단한 iㅐf히 삶을 iㅐf히 iㅐf히 보여준다. iㅐf히 그의 iㅐf히 묘사는 iㅐf히 마치 iㅐf히 드가나 iㅐf히 로트렉의 iㅐf히 그림을 iㅐf히 그대로 iㅐf히 설명하는 iㅐf히 듯하지만, 나ㅐ1p 드가의 <다림질하는 나ㅐ1p 여인>과 나ㅐ1p 로트렉의 <세탁부>은 나ㅐ1p 오히려 나ㅐ1p 나ㅐ1p 소설에서 나ㅐ1p 영감을 나ㅐ1p 받았다. 나ㅐ1p 노동자 나ㅐ1p 계급의 나ㅐ1p 고된 나ㅐ1p 생활상을 나ㅐ1p 묘사한 나ㅐ1p 졸라의 나ㅐ1p 작품은 나ㅐ1p 특별한 나ㅐ1p 문학적 나ㅐ1p 복선이나 나ㅐ1p 희망적 나ㅐ1p 요소를 나ㅐ1p 도입하지 나ㅐ1p 않고, 9fㅐ다 예리한 9fㅐ다 관찰력과 9fㅐ다 구성력을 9fㅐ다 통해 9fㅐ다 사실을 9fㅐ다 있는 9fㅐ다 그대로 9fㅐ다 묘사한다. 9fㅐ다 야경국가의 9fㅐ다 상태였던 9fㅐ다 9fㅐ다 시대의 9fㅐ다 프랑스의 9fㅐ다 사회적 9fㅐ다 상황에서 9fㅐ다 노동자들의 9fㅐ다 삶은 9fㅐ다 갈수록 9fㅐ다 처참했다. 9fㅐ다 졸라의 9fㅐ다 작품은 9fㅐ다 현실을 9fㅐ다 있는 9fㅐ다 그대로 9fㅐ다 묘사하는 9fㅐ다 것만으로 9fㅐ다 사회에 9fㅐ다 대한 9fㅐ다 비판적인 9fㅐ다 힘으로 9fㅐ다 작용한다. 9fㅐ다 오늘날 9fㅐ다 미술은 9fㅐ다 우아하고 9fㅐ다 세련된 9fㅐ다 기술에 9fㅐ다 갇혀 9fㅐ다 우리 9fㅐ다 주변에서 9fㅐ다 일어나고 9fㅐ다 있는 9fㅐ다 고통에 9fㅐ다 대해서는 9fㅐ다 눈을 9fㅐ다 감고 9fㅐ다 있는 9fㅐ다 것이 9fㅐ다 아닐까?

정승원은 9fㅐ다 9fㅐ다 책을 9fㅐ다 통해 9fㅐ다 오래도록 9fㅐ다 잔상으로 9fㅐ다 남아 9fㅐ다 있는 9fㅐ다 빨래방에 9fㅐ다 대한 9fㅐ다 추억을 9fㅐ다 상기한다. 9fㅐ다 그의 9fㅐ다 독일 9fㅐ다 유학 9fㅐ다 시절 9fㅐ다 매주 9fㅐ다 이케아 9fㅐ다 장바구니와 9fㅐ다 여행 9fㅐ다 캐리어에 9fㅐ다 빨래를 9fㅐ다 가득 9fㅐ다 담아 9fㅐ다 전철을 9fㅐ다 타고 9fㅐ다 빨래방에 9fㅐ다 드나들었던 9fㅐ다 기억이 9fㅐ다 교차되었기 9fㅐ다 때문이다. 9fㅐ다 제르베즈의 9fㅐ다 직장이었던 9fㅐ다 빨래방은 9fㅐ다 서민의 9fㅐ다 삶을 9fㅐ다 대표하는 9fㅐ다 장소였다. 9fㅐ다 빨래를 9fㅐ다 기다리는 9fㅐ다 동안 9fㅐ다 오랜 9fㅐ다 시간 9fㅐ다 친구와 9fㅐ다 대화를 9fㅐ다 하고 9fㅐ다 사람들을 9fㅐ다 구경하면서 9fㅐ다 느끼는 9fㅐ다 분위기와 9fㅐ다 빨래방만의 9fㅐ다 특유의 9fㅐ다 냄새가 9fㅐ다 상기된다. 9fㅐ다 또한 9fㅐ다 세탁기 9fㅐ다 속의 9fㅐ다 빨래가 9fㅐ다 돌아가는 9fㅐ다 모습은 9fㅐ다 서로 9fㅐ다 다른 9fㅐ다 사람들이 9fㅐ다 제한된 9fㅐ다 공간 9fㅐ다 속에서 9fㅐ다 뒤엉켜 9fㅐ다 살아가는 9fㅐ다 우리 9fㅐ다 삶의 9fㅐ다 모습을 9fㅐ다 함축적으로 9fㅐ다 보여준다. 9fㅐ다 작가는 9fㅐ다 색색의 9fㅐ다 다양한 9fㅐ다 종류의 9fㅐ다 세탁물은 9fㅐ다 사람들 9fㅐ다 간의 9fㅐ다 다름을 9fㅐ다 보여주는 9fㅐ다 동시에 9fㅐ다 뒤섞여 9fㅐ다 계속 9fㅐ다 돌아가는 9fㅐ다 인간사의 9fㅐ다 모습을 9fㅐ다 빨래방과 9fㅐ다 세탁기를 9fㅐ다 통해 9fㅐ다 투영한다.

정승원은 9fㅐ다 일상의 9fㅐ다 소소한 9fㅐ다 행복과 9fㅐ다 즐거운 9fㅐ다 기억들에 9fㅐ다 관한 9fㅐ다 내용을 9fㅐ다 판화로 9fㅐ다 작업해왔다. 9fㅐ다 그의 9fㅐ다 특유한 9fㅐ다 밝은 9fㅐ다 색채와 9fㅐ다 표현은 9fㅐ다 그가 『목로주점』에서 9fㅐ다 암울한 9fㅐ다 상황 9fㅐ다 속에서도 9fㅐ다 즐거움이나 9fㅐ다 희망, 하ㅐog 사랑이 하ㅐog 존재하고 하ㅐog 있는 하ㅐog 지점을 하ㅐog 강조하며, 7차w기 7차w기 시대의 7차w기 대중의 7차w기 삶을 7차w기 재해석하는 7차w기 데도 7차w기 투영된다.

최요안과 7차w기 조르주 7차w기 페렉의 『사물들』

“누구나 7차w기 부를 7차w기 꿈꾸고 7차w기 부자가 7차w기 7차w기 7차w기 있는 7차w기 시대이다. 7차w기 여기서 7차w기 불행이 7차w기 시작된다. (...) 7차w기 미래 7차w기 없는 7차w기 7차w기 막힌 7차w기 삶으로 7차w기 암울한 7차w기 세계를 7차w기 살아가고 7차w기 있었다. 7차w기 질식할 7차w기 7차w기 같았다. 7차w기 침몰하는 7차w기 느낌이었다.”고 7차w기 페렉은 7차w기 이야기한다. 7차w기 탐(貪)과 7차w기 욕(欲)은 7차w기 양날의 7차w기 검처럼 7차w기 서로 7차w기 관련이 7차w기 있다. 7차w기 탐은 7차w기 대상에 7차w기 들러붙어서 7차w기 떠나지 7차w기 못하는 7차w기 상태이고, 6z가k 욕은 6z가k 하고자 6z가k 하는 6z가k 바의 6z가k 상태, 다ㅓ파k 희망, 걷xㅓ차 원함을 걷xㅓ차 의미한다. 걷xㅓ차 그러나 걷xㅓ차 걷xㅓ차 둘의 걷xㅓ차 관계처럼 걷xㅓ차 깊이 걷xㅓ차 빠져 걷xㅓ차 열중해 걷xㅓ차 즐기는 걷xㅓ차 것과 걷xㅓ차 그릇된 걷xㅓ차 몰입으로 걷xㅓ차 들러붙는 걷xㅓ차 집착은 걷xㅓ차 다른 걷xㅓ차 결과를 걷xㅓ차 양산해 걷xㅓ차 낸다. 걷xㅓ차 우리에게 걷xㅓ차 탐과 걷xㅓ차 욕의 걷xㅓ차 이중성은 걷xㅓ차 어떻게 걷xㅓ차 드러날까?

걷xㅓ차 책은 걷xㅓ차 주인공들(실비와 걷xㅓ차 제롬)이 걷xㅓ차 갈망하는 걷xㅓ차 사물들에 걷xㅓ차 집중한 걷xㅓ차 듯하지만, a6eㅐ 결국 a6eㅐ 현대인이 a6eㅐ 끊임없이 a6eㅐ 추구하는 ‘행복’에 a6eㅐ 대한 a6eㅐ 담론으로 a6eㅐ 귀결된다. “흔히 a6eㅐ 사람들이 a6eㅐ 천직이라 a6eㅐ 부르는 a6eㅐ 내부의 a6eㅐ 강력한 a6eㅐ 이끌림을 a6eㅐ 느끼며, z가cb 그들을 z가cb 뒤흔들 z가cb 만한 z가cb 야망, 나ㅓ3ㅑ 충만케 나ㅓ3ㅑ 나ㅓ3ㅑ 열정을 나ㅓ3ㅑ 느끼며 나ㅓ3ㅑ 자신을 나ㅓ3ㅑ 쏟아 나ㅓ3ㅑ 붓고 나ㅓ3ㅑ 싶었을 나ㅓ3ㅑ 것이다. 나ㅓ3ㅑ 하지만 나ㅓ3ㅑ 어쩌란 나ㅓ3ㅑ 말인가, 걷ㄴㅑ카 그들은 걷ㄴㅑ카 걷ㄴㅑ카 하나만을 걷ㄴㅑ카 알았다. 걷ㄴㅑ카 걷ㄴㅑ카 잘살고 걷ㄴㅑ카 싶다, 하0차s 하0차s 욕망이 하0차s 그들을 하0차s 소진했다.”고 하0차s 서술하고 하0차s 있는 하0차s 페렉의 하0차s 문장에서 하0차s 하0차s 하0차s 있는 하0차s 사실은 하0차s 도달할 하0차s 듯하나 하0차s 끝이 하0차s 없는 하0차s 소비에 하0차s 대한 하0차s 욕망이 하0차s 욕망으로 하0차s 점철된 하0차s 행복을 하0차s 더욱 하0차s 부추긴다는 하0차s 점이다. 하0차s 이에 하0차s 반해 하0차s 최요안은 SNS의 하0차s 상황에서 하0차s 개인과 하0차s 사회, x히3h 욕(欲)에 x히3h 기반한 x히3h 탐(貪)의 x히3h 이중성을 x히3h 드러낸다. x히3h 끊임없이 x히3h 행복을 x히3h 추구할 x히3h 수밖에 x히3h 없는 x히3h 인간의 x히3h 고단함, ‘행복’의 나8o하 대상, 아0히z 그로 아0히z 인해 아0히z 계속해서 아0히z 시달리는 아0히z 상대적 아0히z 빈곤감에서도 아0히z 우리는 ‘행복하기를’ 아0히z 멈추지 아0히z 못한다. 아0히z 대중이 SNS에서 아0히z 행복 아0히z 추구의 아0히z 다양한 아0히z 면모를 아0히z 보여주는 아0히z 실상에서 아0히z 그는 아0히z 현대인이 아0히z 추구하는 아0히z 행복의 아0히z 허상을 아0히z 드러낸다.

3. 아0히z 문학과 아0히z 예술에서 아0히z 찾은 아0히z 질문들

예술가들이 아0히z 시대를 아0히z 그려낸다는 아0히z 것은 아0히z 사회, ㅓㅐ타ㅈ 국가 ㅓㅐ타ㅈ 등과 ㅓㅐ타ㅈ 같은 ㅓㅐ타ㅈ 거시적인 ㅓㅐ타ㅈ 대상에만 ㅓㅐ타ㅈ 한정되는 ㅓㅐ타ㅈ 것은 ㅓㅐ타ㅈ 아니다. ㅓㅐ타ㅈ 자신이 ㅓㅐ타ㅈ ㅓㅐ타ㅈ 시대의 ㅓㅐ타ㅈ 인간 ㅓㅐ타ㅈ 존재를 ㅓㅐ타ㅈ 대표하듯이 ㅓㅐ타ㅈ 자신의 ㅓㅐ타ㅈ 이야기에서 ㅓㅐ타ㅈ 출발하든, ㅑi자카 자연적·인공적 ㅑi자카 사물에서 ㅑi자카 출발하든, ㅐ0v타 혹은 ㅐ0v타 자신의 ㅐ0v타 심원의 ㅐ0v타 기원이나 ㅐ0v타 욕망에서 ㅐ0v타 출발하든, 자타8k 예술적 자타8k 소재와 자타8k 제재는 자타8k 자타8k 자체로 자타8k 영향력이 자타8k 있다. 자타8k 예술은 자타8k 자타8k 그토록 자타8k 강력한 자타8k 영향력이 자타8k 있었던가? 자타8k 예술의 자타8k 풍요로움 자타8k 속에서, 기마v타 예술 기마v타 스스로가 기마v타 욕망하고 기마v타 탐하는 기마v타 대상이 기마v타 많아질수록, 65fi 오히려 65fi 예술은 65fi 사회에서 65fi 시들어져 65fi 버린 65fi 65fi 아닌가?

발터 65fi 벤야민이 “예술은 65fi 현실에서 65fi 좌초되기 65fi 마련인 65fi 행복의 65fi 요구를 65fi 허구의 65fi 영역에서 65fi 충족시킨다.”고 65fi 언급했듯이, 23ㅓ으 예술이 23ㅓ으 기존현실을 23ㅓ으 부정적으로 23ㅓ으 파악하는 23ㅓ으 것이 23ㅓ으 아니라, 2xvq 최적의 2xvq 상황으로 2xvq 묘사함으로써 2xvq 사회의 2xvq 비참함을 2xvq 은폐하고 2xvq 부정의를 2xvq 행복이라는 2xvq 이름으로 2xvq 미화하는 2xvq 것은 2xvq 아닐까? 2xvq 일부 2xvq 예술의 2xvq 허위의식은 2xvq 이렇게 2xvq 생겨남으로써 2xvq 스스로 2xvq 사회·윤리적 2xvq 책임으로 2xvq 도피하는 2xvq 가면을 2xvq 획득한다. 2xvq 동시에 2xvq 예술가들은 2xvq 여전히 2xvq 다양한 2xvq 방식으로 2xvq 현실의 2xvq 내러티브를 2xvq 필요로 2xvq 하며 2xvq 탐닉한다.


참여작가: 2xvq 이인성, 마사사2 정승원, 타j8마 최요안
비평가: 타j8마 양초롱
기획: 양혜진

웹사이트: https://www.facebook.com/ExhibitionY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헬렌 qㅐsl 파시지안 qㅐsl 개인전 Helen Pashgian

Nov. 14, 2019 ~ Feb. 1, 2020

알폰스 자자u사 무하 Alphonse Mucha

Oct. 24, 2019 ~ March 1, 2020

김희영 타ㅓ차5 개인전 : Cloud

Nov. 14, 2019 ~ Jan. 1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