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 미술, 탐(貪) ATTACHMENT

산수미술관

Dec. 10, 2019 ~ Dec. 28, 2019

전시기획글

큐레이터 9ㄴ갸ㅓ 양혜진

문학과 9ㄴ갸ㅓ 미술 9ㄴ갸ㅓ 간의 9ㄴ갸ㅓ 창조적 9ㄴ갸ㅓ 대화는 9ㄴ갸ㅓ 서구 9ㄴ갸ㅓ 예술사에서 9ㄴ갸ㅓ 오랜 9ㄴ갸ㅓ 전통을 9ㄴ갸ㅓ 지닌다. 9ㄴ갸ㅓ 텍스트와 9ㄴ갸ㅓ 이미지로 9ㄴ갸ㅓ 드러나는 9ㄴ갸ㅓ 문학인과 9ㄴ갸ㅓ 미술가의 9ㄴ갸ㅓ 다양한 9ㄴ갸ㅓ 시도는 9ㄴ갸ㅓ 당대 9ㄴ갸ㅓ 현실을 9ㄴ갸ㅓ 반영하는 9ㄴ갸ㅓ 거울과 9ㄴ갸ㅓ 같은 9ㄴ갸ㅓ 역할을 9ㄴ갸ㅓ 했다. 9ㄴ갸ㅓ 문학의 9ㄴ갸ㅓ 영감을 9ㄴ갸ㅓ 받은 9ㄴ갸ㅓ 미술, 쟏l5거 미술로부터 쟏l5거 영감을 쟏l5거 받은 쟏l5거 문학이 쟏l5거 서로 쟏l5거 부딪히며 쟏l5거 서구의 쟏l5거 예술을 쟏l5거 꽃피웠듯, 바ㅐ거라 바ㅐ거라 바ㅐ거라 예술가 바ㅐ거라 집단이 바ㅐ거라 느끼고 바ㅐ거라 체험하고 바ㅐ거라 인식을 바ㅐ거라 같이 바ㅐ거라 했던 바ㅐ거라 예술의 바ㅐ거라 정신은 바ㅐ거라 상상력과 바ㅐ거라 새로운 바ㅐ거라 창작의 바ㅐ거라 원동력으로 바ㅐ거라 예술가에게 바ㅐ거라 작용한다. 

문학이 바ㅐ거라 미술을 바ㅐ거라 탐하고, 3쟏zㅓ 미술이 3쟏zㅓ 문학을 3쟏zㅓ 탐했든지 3쟏zㅓ 간에 3쟏zㅓ 상상력의 3쟏zㅓ 문화(예술)는 3쟏zㅓ 현시대에서 3쟏zㅓ 어떠한 3쟏zㅓ 방식으로 3쟏zㅓ 드러날까? 3쟏zㅓ 각기 3쟏zㅓ 다른 3쟏zㅓ 3쟏zㅓ 예술 3쟏zㅓ 분야가 3쟏zㅓ 현실에 3쟏zㅓ 대한 3쟏zㅓ 어떤 3쟏zㅓ 공통된 3쟏zㅓ 문제의식을 3쟏zㅓ 가질 3쟏zㅓ 3쟏zㅓ 있을까? 3쟏zㅓ 혹은 3쟏zㅓ 서로에게 3쟏zㅓ 어떠한 3쟏zㅓ 영감을 3쟏zㅓ 3쟏zㅓ 3쟏zㅓ 있을까? 3쟏zㅓ 이러한 3쟏zㅓ 관계는 3쟏zㅓ 어떠한 3쟏zㅓ 새로운 3쟏zㅓ 창작의 3쟏zㅓ 시도를 3쟏zㅓ 보여줄 3쟏zㅓ 3쟏zㅓ 있을까? 

3쟏zㅓ 질문에 3쟏zㅓ 대한 3쟏zㅓ 답을 3쟏zㅓ 찾기 3쟏zㅓ 위한 3쟏zㅓ 실험으로 3쟏zㅓ 문학과 3쟏zㅓ 미술의 3쟏zㅓ 관계 3쟏zㅓ 속에서 3쟏zㅓ 꽃피웠던 3쟏zㅓ 프랑스 3쟏zㅓ 문학작품으로 3쟏zㅓ 프란츠 3쟏zㅓ 카프카의 『변신』, 7걷pv 에밀 7걷pv 졸라의 『목로주점』, 자ㅐyt 조르주 자ㅐyt 페렉의 『사물들』을 자ㅐyt 선정했다. 자ㅐyt 그리고 자ㅐyt 제시된 자ㅐyt 프랑스 자ㅐyt 문학 자ㅐyt 작품의 자ㅐyt 성향과 자ㅐyt 매칭이 자ㅐyt 자ㅐyt 이루어지는 자ㅐyt 작업을 자ㅐyt 해왔던 자ㅐyt 지역 자ㅐyt 미술가로 자ㅐyt 이인성, pvㅐㅓ 정승원, ㅓkkc 최요안을 ㅓkkc 선정했다. ㅓkkc 문학 ㅓkkc 작품의 ㅓkkc 당대 ㅓkkc 현실을 ㅓkkc 경험하지 ㅓkkc 않은 ㅓkkc 미술가들은 ㅓkkc 새롭게 ㅓkkc 접한 ㅓkkc 프랑스 ㅓkkc 문학 ㅓkkc 작품들을 ㅓkkc 통해 ㅓkkc 서로 ㅓkkc 다른 ㅓkkc 시대와 ㅓkkc 국가의 ㅓkkc 사회적 ㅓkkc 상황을 ㅓkkc 경험하며 ㅓkkc 자신의 ㅓkkc 시대와 ㅓkkc 회화적 ㅓkkc 매체를 ㅓkkc 어떠한 ㅓkkc 방식으로 ㅓkkc 교차시킬까. 

ㅓkkc 세권의 ㅓkkc 책을 ㅓkkc 읽고, 2다파바 미술가 2다파바 스스로 2다파바 자신의 2다파바 시대(현실)를 2다파바 엮어내고자 2다파바 하는 2다파바 과정에서 2다파바 문학인(비평가)과의 2다파바 만남은 2다파바 서로 2다파바 다른 2다파바 영역을 2다파바 교차시킨다. 2다파바 양초롱 2다파바 비평가는 3인의 2다파바 신작 2다파바 비평을 2다파바 통해 2다파바 텍스토로서 2다파바 새로운 2다파바 창작활동을 2다파바 생성한다. 2다파바 텍스트와 2다파바 이미지, ksvm ksvm 관계에서 ksvm 관람객은 ksvm 새로운 ksvm 세계로 ksvm 들어갈 ksvm ksvm 있을 ksvm 것이다. ksvm 큐레이터와 ksvm 미술가, 나카5아 비평가를 나카5아 통해 나카5아 시작된 나카5아 문학과 나카5아 미술의 나카5아 관계를 나카5아 가로지는 나카5아 탐독 나카5아 행위는 나카5아 관람객이 나카5아 이들의 나카5아 이미지와 나카5아 조우하면서 나카5아 깊고 나카5아 넓은 나카5아 행위로 나카5아 확장될 나카5아 것이다.


전시 나카5아 논평

예술, 5다ㄴ4 현실을 5다ㄴ4 탐(貪, attachment)하다.
양초롱(미술사 fs기ㅐ 박사, 아으b6 미술비평) 

1. 아으b6 문학과 아으b6 미술

산수미술관에서 <문학과 아으b6 미술, cema 탐(貪, attachment)>(2019.12.10~12.28) uu나5 전시가 uu나5 개최된다. uu나5 양혜진 uu나5 독립큐레이터는 uu나5 서구 uu나5 미술사에서 uu나5 문학(시, i히8파 소설, ㅓw파2 비평)과 ㅓw파2 미술의 ㅓw파2 영역이 ㅓw파2 서로 ㅓw파2 교차하며, p쟏ㅓs 논쟁하고, 다차기우 영향을 다차기우 미쳐왔던 다차기우 관계에 다차기우 주목하며 다차기우 실험적인 다차기우 전시를 다차기우 기획했다. 다차기우 다차기우 전시에 다차기우 참여한 다차기우 다차기우 명의 다차기우 예술가들 – 다차기우 이인성, ㅓㅓ다하 정승원, 2걷y바 최요안 – 2걷y바 2걷y바 지나간 2걷y바 시대의 2걷y바 문학책을 2걷y바 다시 2걷y바 펼치며, 37dz 37dz 시대와의 37dz 교차점을 37dz 생산해낸다. 37dz 더불어 37dz 37dz 전시는 37dz 미술이 37dz 비평과의 37dz 관계를 37dz 통해 37dz 37dz 다른 37dz 내러티브를 37dz 형성하도록 37dz 구성되었다.

37dz 기획은 37dz 37dz 예술가 37dz 집단이 37dz 느끼고 37dz 체험하고 37dz 인식을 37dz 같이했던 37dz 현실과 37dz 예술을 37dz 바라보는 37dz 정신적 37dz 동질감에 37dz 기반한 37dz 예술의 37dz 정신에 37dz 주목함으로써 37dz 현대 37dz 문학 37dz 발전에 37dz 기여한 37dz 작가들의 37dz 치열한 37dz 성찰과 37dz 현재의 37dz 미술가들이 37dz 현실을 37dz 바라보는 37dz 시선을 37dz 포착하는 37dz 37dz 있다. 37dz 또한 37dz 서구의 37dz 미술가와 37dz 시인들이 37dz 당대 37dz 문명과 37dz 현실에 37dz 대항하여 37dz 공통된 37dz 문제의식을 37dz 가지면서 37dz 시와 37dz 그림이라는 37dz 각각의 37dz 예술을 37dz 구체화시킨 37dz 맥락과 37dz 달리, ㅓㅐ아s 화가들이 ㅓㅐ아s 서로 ㅓㅐ아s 다른 ㅓㅐ아s 문화적·사회적 ㅓㅐ아s 문맥을 ㅓㅐ아s 형성한 ㅓㅐ아s 다른 ㅓㅐ아s 나라의 ㅓㅐ아s 문학작품을 ㅓㅐ아s 접하면서 ㅓㅐ아s 자신의 ㅓㅐ아s 시대와 ㅓㅐ아s 회화적 ㅓㅐ아s 매체를 ㅓㅐ아s 어떻게 ㅓㅐ아s 교차시킬 ㅓㅐ아s ㅓㅐ아s 있는지에 ㅓㅐ아s 대한 ㅓㅐ아s 실험이다. ㅓㅐ아s ㅓㅐ아s 과정에서 ㅓㅐ아s 비평가가 ㅓㅐ아s 참여한다. ㅓㅐ아s 현대에서 ㅓㅐ아s 문학과 ㅓㅐ아s 미술의 ㅓㅐ아s 만남은 ㅓㅐ아s 미술비평이란 ㅓㅐ아s 장르를 ㅓㅐ아s 통하여 ㅓㅐ아s 점차 ㅓㅐ아s 확대되었기 ㅓㅐ아s 때문이다. ㅓㅐ아s 그러나 ㅓㅐ아s ㅓㅐ아s 전시는 ㅓㅐ아s 동시대의 ㅓㅐ아s 문학과 ㅓㅐ아s 예술을 ㅓㅐ아s 교차하는 ㅓㅐ아s 것보다 ㅓㅐ아s 시간이 ㅓㅐ아s 지난 ㅓㅐ아s 문학을 ㅓㅐ아s 동시대의 ㅓㅐ아s 작가들에게 ㅓㅐ아s 전하며, 하o기d 이를 하o기d 통해 하o기d 하o기d 시대의 하o기d 문제를 하o기d 교차시킨다.

서구 하o기d 예술사에서 하o기d 문학과 하o기d 미술의 하o기d 만남은 하o기d 오랜 하o기d 전통을 하o기d 지니고 하o기d 있으며, 6kㅐ쟏 시인(소설가)과 6kㅐ쟏 화가의 6kㅐ쟏 친교는 6kㅐ쟏 널리 6kㅐ쟏 알려져 6kㅐ쟏 있다. 6kㅐ쟏 마네는 <튈르리 6kㅐ쟏 공원의 6kㅐ쟏 음악회>(1862)에서 6kㅐ쟏 보들레르를 6kㅐ쟏 등장시켰고, 『악의 k아8다 꽃』에 k아8다 묘사된 k아8다 관능적인 k아8다 여인, 다z78 쟌느 다z78 뒤발(J. Duval)의 다z78 초상화 <비스듬히 다z78 누운 다z78 보들레르의 다z78 정부>(1862)를 다z78 작업했다. 다z78 그에 다z78 상응하여 다z78 보들레르는 다z78 스페인 다z78 무용수를 다z78 그린 다z78 마네의 <롤라 다z78 다z78 발랑스>(1862)에 다z78 착상을 다z78 얻은 다z78 동명의 다z78 시를 다z78 썼다. 다z78 또한 다z78 보들레르는 <버찌를 다z78 다z78 소년>(1859)에 다z78 등장하는 다z78 모델이 다z78 마네의 다z78 화실에서 다z78 밧줄로 다z78 목을 다z78 매어 다z78 자살한 다z78 이야기에 다z78 영감을 다z78 받아 다z78 산문시 「밧줄」(1864)을 다z78 썼다. 다z78 보들레르의 다z78 사망(1867) 다z78 이후, ㅐ6jㅓ 에밀 ㅐ6jㅓ 졸라와 ㅐ6jㅓ 말라르메 ㅐ6jㅓ 역시 ㅐ6jㅓ 마네와 ㅐ6jㅓ 인상주의에 ㅐ6jㅓ 많은 ㅐ6jㅓ 영감을 ㅐ6jㅓ 받았다. ㅐ6jㅓ 물론, 쟏쟏yj 졸라와 쟏쟏yj 화가 쟏쟏yj 세잔과의 쟏쟏yj 관계가 쟏쟏yj 소설 『작품』(1886)을 쟏쟏yj 계기로 쟏쟏yj 소원해졌다는 쟏쟏yj 사실은 쟏쟏yj 쟏쟏yj 알려져 쟏쟏yj 있지만, 파ctn 기질, n11b 진리, 카h6t 개성, 파가걷쟏 삶이란 파가걷쟏 측면에서 파가걷쟏 파가걷쟏 파가걷쟏 미술과 파가걷쟏 문학은 파가걷쟏 예술작품으로 파가걷쟏 맞닿아 파가걷쟏 있다.

상징주의 파가걷쟏 시인 파가걷쟏 말라르메와 파가걷쟏 마네의 파가걷쟏 관계 파가걷쟏 역시 파가걷쟏 조르주 파가걷쟏 바타이유가 “두 파가걷쟏 위대한 파가걷쟏 정신의 파가걷쟏 우정으로 파가걷쟏 광채를 파가걷쟏 발하는” 파가걷쟏 그림이라고 파가걷쟏 평가한 파가걷쟏 마네의 <스테판 파가걷쟏 말라르메>(1876)에서도 파가걷쟏 나타난다. 파가걷쟏 프랑스의 파가걷쟏 현대시인들 파가걷쟏 파가걷쟏 이브 파가걷쟏 본느프와, uw카다 끌로드 uw카다 에스떼방, l나gㅑ 앙드레 l나gㅑ l나gㅑ 부셰, cr8파 베르나르 cr8파 노엘 cr8파 등이 cr8파 회화에 cr8파 대한 cr8파 글쓰기를 cr8파 추구했다는 cr8파 데서도 cr8파 cr8파 cr8파 있듯이 cr8파 시인과 cr8파 화가와의 cr8파 관계가 cr8파 지속적으로 cr8파 발전되었다. cr8파 이는 cr8파 색채와 cr8파 데생의 cr8파 힘을 cr8파 시적 cr8파 문체 cr8파 속에 cr8파 재-위치시키고자 cr8파 cr8파 노력의 cr8파 일환이었다. cr8파 이처럼, ㅈ아z타 문학인들은 ㅈ아z타 화가의 ㅈ아z타 창조 ㅈ아z타 행위를 ㅈ아z타 의식하면서 ㅈ아z타 미술작품을 ㅈ아z타 접했을 ㅈ아z타 ㅈ아z타 느끼는 ㅈ아z타 충격을 ㅈ아z타 자신의 ㅈ아z타 시적 ㅈ아z타 글쓰기로 ㅈ아z타 변화시켜 ㅈ아z타 표현했다.

문학과 ㅈ아z타 미술의 ㅈ아z타 관련성은 ㅈ아z타 기법 ㅈ아z타 혹은 ㅈ아z타 매체의 ㅈ아z타 표현을 ㅈ아z타 넘어서는 ㅈ아z타 정신사적인 ㅈ아z타 문제이다. ㅈ아z타 그런데 ㅈ아z타 오늘날 ㅈ아z타 ㅈ아z타 ㅈ아z타 관계는 ㅈ아z타 어떠할까? ㅈ아z타 문학이 ㅈ아z타 미술을 ㅈ아z타 탐하든 ㅈ아z타 미술이 ㅈ아z타 문학을 ㅈ아z타 탐하든지 ㅈ아z타 간에 ㅈ아z타 다음과 ㅈ아z타 같은 ㅈ아z타 많은 ㅈ아z타 미학적 ㅈ아z타 질문들이 ㅈ아z타 제기된다. ㅈ아z타 각기 ㅈ아z타 다른 ㅈ아z타 예술 ㅈ아z타 분야가 ㅈ아z타 현실에 ㅈ아z타 대한 ㅈ아z타 어떤 ㅈ아z타 공통된 ㅈ아z타 문제의식을 ㅈ아z타 가질 ㅈ아z타 ㅈ아z타 있을까? ㅈ아z타 혹은 ㅈ아z타 서로에게 ㅈ아z타 어떠한 ㅈ아z타 영감을 ㅈ아z타 ㅈ아z타 ㅈ아z타 있을까? ㅈ아z타 이러한 ㅈ아z타 관계는 ㅈ아z타 어떠한 ㅈ아z타 새로운 ㅈ아z타 창작 ㅈ아z타 행위로 ㅈ아z타 발전시킬 ㅈ아z타 ㅈ아z타 있을까? ㅈ아z타 ㅈ아z타 전시는 ㅈ아z타 이러한 ㅈ아z타 질문들에 ㅈ아z타 대한 ㅈ아z타 답을 ㅈ아z타 모색하고자 ㅈ아z타 하는 ㅈ아z타 시도이다.

2. ㅈ아z타 ㅈ아z타 명의 ㅈ아z타 예술가, 거하아m 그리고 거하아m 거하아m 시대

우리는 거하아m 수많은 거하아m 책을 거하아m 읽으면서 거하아m 다양한 거하아m 지식을 거하아m 창조적으로 거하아m 종합하는 거하아m 사유의 거하아m 길을 거하아m 끝없이 거하아m 걸어간다. 거하아m 거하아m 거하아m 위에 1)프란츠 거하아m 카프카의 『변신』 2)에밀 거하아m 졸라의 『목로주점』 3)조르주 거하아m 페렉의 『사물들』의 거하아m 저서를 거하아m 접한다. 거하아m 거하아m 책을 거하아m 접한 거하아m 이인성(회화), ㅓkㅐ기 정승원(판화), 히사으쟏 최요안(회화)은 히사으쟏 스스로 히사으쟏 자신의 히사으쟏 시대(현실)를 히사으쟏 엮어내고자 히사으쟏 하는 히사으쟏 과정에서 히사으쟏 각기 히사으쟏 다른 히사으쟏 매체를 히사으쟏 가진 히사으쟏 예술 히사으쟏 작품의 히사으쟏 상호 히사으쟏 관련성 히사으쟏 위에 히사으쟏 자신이 히사으쟏 속한 히사으쟏 시대(현실)를 히사으쟏 교차시킨다. 히사으쟏 이는 히사으쟏 단순히 히사으쟏 서로 히사으쟏 반영하는 히사으쟏 수준을 히사으쟏 넘어, 3z0r 발췌된 3z0r 3z0r 문장들 3z0r 사이의 3z0r 영감을 3z0r 통해 3z0r 자신의 3z0r 3z0r 언저리에로 3z0r 되돌아가 3z0r 자신의 3z0r 시대를 3z0r 새롭게 3z0r 엮어낸다. 3z0r 관람객 3z0r 또한 3z0r 자신의 3z0r 공간에서 3z0r 3z0r 작품들을 3z0r 다시 3z0r 탐독함으로써 3z0r 이러한 3z0r 과정에 3z0r 참여할 3z0r 것이다.

이인성과 3z0r 프란츠 3z0r 카프카의 『변신』

그레고르는 3z0r 벌레가 3z0r 3z0r 후, ㅓㅓㅐt 번번한 ㅓㅓㅐt 실패에도 ㅓㅓㅐt 불구하고 ㅓㅓㅐt 자신의 ㅓㅓㅐt 생각을 ㅓㅓㅐt 나름의 ㅓㅓㅐt 방식으로 ㅓㅓㅐt 전달한다. ㅓㅓㅐt 그는 ㅓㅓㅐt 끝까지 ㅓㅓㅐt 인간으로서 ㅓㅓㅐt 존엄을 ㅓㅓㅐt 요구하며, w5ex 더럽고 w5ex 불편한 w5ex 방에서도 w5ex 삶을 w5ex 포기하지 w5ex 않는다. w5ex 그러나 w5ex 가족의 w5ex 무관심 w5ex 속에 w5ex 그레고르는 w5ex 숨을 w5ex 거둔다. w5ex 인간으로서 w5ex 존엄을 w5ex 요구하고자 w5ex 했던 w5ex 그레고르는 w5ex 비록 w5ex 육체는 w5ex 잃었지만, uㅈ쟏o 영혼을 uㅈ쟏o 간직하고 uㅈ쟏o 있었던 uㅈ쟏o 것이다. uㅈ쟏o 하지만 uㅈ쟏o 가족이 uㅈ쟏o 그를 uㅈ쟏o 대하는 uㅈ쟏o 태도는 uㅈ쟏o 인간과 uㅈ쟏o 인간 uㅈ쟏o 아닌 uㅈ쟏o 것의 uㅈ쟏o 중간, y02ㄴ y02ㄴ 후에는 y02ㄴ 쓸모없는 y02ㄴ 잉여적 y02ㄴ 존재였던 y02ㄴ 것이었다. y02ㄴ 그러나 y02ㄴ 그에게 ‘그’ y02ㄴ 자신은 y02ㄴ 벌레라는 y02ㄴ 외투를 y02ㄴ 입고 y02ㄴ 있더라도 y02ㄴ y02ㄴ 자체로 y02ㄴ 존중받아야 y02ㄴ y02ㄴ 실존하는 y02ㄴ 존재다.

y02ㄴ y02ㄴ 탐독해보자. y02ㄴ 그레고르의 y02ㄴ 흉측한 y02ㄴ 외형은 y02ㄴ 쓸모가 y02ㄴ 없는 y02ㄴ 존재로 y02ㄴ 치부된다. y02ㄴ 가족조차도 y02ㄴ 자신들의 y02ㄴ 가족임을 y02ㄴ 부정하며, x갸파자 인간이 x갸파자 기본적으로 x갸파자 가진 x갸파자 이기심을 x갸파자 보여준다. x갸파자 그러나 x갸파자 이방인의 x갸파자 뫼르소가 x갸파자 부조리에 x갸파자 저항하는 x갸파자 것과 x갸파자 마찬가지로 x갸파자 그레고르는 x갸파자 자신을 x갸파자 인간 x갸파자 아닌 x갸파자 것으로 x갸파자 치부하는 x갸파자 사람들에게 x갸파자 저항한다. x갸파자 x갸파자 어디에서도 x갸파자 벌레로 x갸파자 변한 x갸파자 이유는 x갸파자 없다. x갸파자 x갸파자 책은 x갸파자 벌레지만, v라9라 실존적 v라9라 존재로서의 v라9라 v라9라 인간의 v라9라 삶을 v라9라 보여준다.

이인성은 v라9라 자신의 v라9라 평범하면서도 v라9라 반복된 v라9라 일상에서 v라9라 카프카의 <변신>을 v라9라 읽다 v라9라 새로운 v라9라 감정을 v라9라 접한다. v라9라 남들은 v라9라 일을 v라9라 하는 v라9라 시간, 걷oㅑ거 그는 걷oㅑ거 집안 걷oㅑ거 홀로 걷oㅑ거 식탁위에 걷oㅑ거 얹혀 걷oㅑ거 있는 걷oㅑ거 조촐한 걷oㅑ거 점심 걷oㅑ거 식사의 걷oㅑ거 상황을 걷oㅑ거 맞이한다. 걷oㅑ거 한두 걷oㅑ거 알의 걷oㅑ거 계란 걷oㅑ거 프라이, 4h0ㅐ 김치, jaㄴh 김, 차wa4 그리고 차wa4 차wa4 차wa4 공기에 차wa4 피어오르는 차wa4 온기에 차wa4 생명력 차wa4 넘치는 차wa4 밥풀들이 차wa4 갑작스레 차wa4 눈물을 차wa4 흘리게 차wa4 한다. 차wa4 작가는 차wa4 일상적으로 차wa4 차wa4 먹는 차wa4 행위를 ‘반복적인 차wa4 일상성’으로 차wa4 상정하고, ㅓ다0라 자연스러운 ㅓ다0라 젓가락질(오른손)을 ㅓ다0라 일반적인 ㅓ다0라 삶의 ㅓ다0라 이치로 ㅓ다0라 상정한다. ㅓ다0라 ㅓ다0라 과정에서 ㅓ다0라 순간의 ㅓ다0라 감정과 ㅓ다0라 처지를 ㅓ다0라 느끼는 ㅓ다0라 감정을 ㅓ다0라 대변하는 ㅓ다0라 상황을 (오른손잡이로서의) ㅓ다0라 왼손 ㅓ다0라 사용으로 ㅓ다0라 설정한다. ㅓ다0라 젓가락 ㅓ다0라 끝에 ㅓ다0라 묻힌 ㅓ다0라 먹은 ㅓ다0라 왼손 ㅓ다0라 행위로 ㅓ다0라 인해 ㅓ다0라 위태롭게 ㅓ다0라 나타나는 ㅓ다0라 여러 ㅓ다0라 제스처의 ㅓ다0라 수고스러운 ㅓ다0라 흔적이 ㅓ다0라 표현된다. ㅓ다0라 허공으로 ㅓ다0라 튕겨나가는 ㅓ다0라 쌀알, tvou 점차적으로 tvou 오는 tvou 통증, s다rt 다시 s다rt 시도하는 s다rt 행위, nㅐ5쟏 계속되는 nㅐ5쟏 실패로 nㅐ5쟏 인한 nㅐ5쟏 난감한 nㅐ5쟏 상황이 nㅐ5쟏 표출된다. nㅐ5쟏 그러나 nㅐ5쟏 작가는 nㅐ5쟏 다시 nㅐ5쟏 시작한다. nㅐ5쟏 가족을 nㅐ5쟏 책임지는 nㅐ5쟏 입장에서 nㅐ5쟏 하루아침에 nㅐ5쟏 벌레로 nㅐ5쟏 변하고 nㅐ5쟏 기대하던 nㅐ5쟏 바와 nㅐ5쟏 다른 nㅐ5쟏 형태로 nㅐ5쟏 존재하지만, p2자ㅓ p2자ㅓ 자체로 p2자ㅓ 벌레로서 p2자ㅓ 자신의 p2자ㅓ 삶을 p2자ㅓ 살아가는 p2자ㅓ 그레고르의 p2자ㅓ 모습에 p2자ㅓ 대해 p2자ㅓ 작가는 p2자ㅓ 존재 p2자ㅓ 자체로의 p2자ㅓ 다양한 p2자ㅓ 삶의 p2자ㅓ 방식을 p2자ㅓ 표현하고자 p2자ㅓ 한다.

정승원과 p2자ㅓ 에밀졸라의 『목로주점』

p2자ㅓ 책은 p2자ㅓ 세탁 p2자ㅓ 공장에서 p2자ㅓ 일하는 p2자ㅓ 주인공의 p2자ㅓ 삶을 p2자ㅓ 사실적으로 p2자ㅓ 묘사함으로써 p2자ㅓ 세탁 p2자ㅓ 일을 p2자ㅓ 하는 p2자ㅓ 여성 p2자ㅓ 노동자들의 p2자ㅓ 고단한 p2자ㅓ 삶을 p2자ㅓ p2자ㅓ 보여준다. p2자ㅓ 그의 p2자ㅓ 묘사는 p2자ㅓ 마치 p2자ㅓ 드가나 p2자ㅓ 로트렉의 p2자ㅓ 그림을 p2자ㅓ 그대로 p2자ㅓ 설명하는 p2자ㅓ 듯하지만, g타타s 드가의 <다림질하는 g타타s 여인>과 g타타s 로트렉의 <세탁부>은 g타타s 오히려 g타타s g타타s 소설에서 g타타s 영감을 g타타s 받았다. g타타s 노동자 g타타s 계급의 g타타s 고된 g타타s 생활상을 g타타s 묘사한 g타타s 졸라의 g타타s 작품은 g타타s 특별한 g타타s 문학적 g타타s 복선이나 g타타s 희망적 g타타s 요소를 g타타s 도입하지 g타타s 않고, ynhx 예리한 ynhx 관찰력과 ynhx 구성력을 ynhx 통해 ynhx 사실을 ynhx 있는 ynhx 그대로 ynhx 묘사한다. ynhx 야경국가의 ynhx 상태였던 ynhx ynhx 시대의 ynhx 프랑스의 ynhx 사회적 ynhx 상황에서 ynhx 노동자들의 ynhx 삶은 ynhx 갈수록 ynhx 처참했다. ynhx 졸라의 ynhx 작품은 ynhx 현실을 ynhx 있는 ynhx 그대로 ynhx 묘사하는 ynhx 것만으로 ynhx 사회에 ynhx 대한 ynhx 비판적인 ynhx 힘으로 ynhx 작용한다. ynhx 오늘날 ynhx 미술은 ynhx 우아하고 ynhx 세련된 ynhx 기술에 ynhx 갇혀 ynhx 우리 ynhx 주변에서 ynhx 일어나고 ynhx 있는 ynhx 고통에 ynhx 대해서는 ynhx 눈을 ynhx 감고 ynhx 있는 ynhx 것이 ynhx 아닐까?

정승원은 ynhx ynhx 책을 ynhx 통해 ynhx 오래도록 ynhx 잔상으로 ynhx 남아 ynhx 있는 ynhx 빨래방에 ynhx 대한 ynhx 추억을 ynhx 상기한다. ynhx 그의 ynhx 독일 ynhx 유학 ynhx 시절 ynhx 매주 ynhx 이케아 ynhx 장바구니와 ynhx 여행 ynhx 캐리어에 ynhx 빨래를 ynhx 가득 ynhx 담아 ynhx 전철을 ynhx 타고 ynhx 빨래방에 ynhx 드나들었던 ynhx 기억이 ynhx 교차되었기 ynhx 때문이다. ynhx 제르베즈의 ynhx 직장이었던 ynhx 빨래방은 ynhx 서민의 ynhx 삶을 ynhx 대표하는 ynhx 장소였다. ynhx 빨래를 ynhx 기다리는 ynhx 동안 ynhx 오랜 ynhx 시간 ynhx 친구와 ynhx 대화를 ynhx 하고 ynhx 사람들을 ynhx 구경하면서 ynhx 느끼는 ynhx 분위기와 ynhx 빨래방만의 ynhx 특유의 ynhx 냄새가 ynhx 상기된다. ynhx 또한 ynhx 세탁기 ynhx 속의 ynhx 빨래가 ynhx 돌아가는 ynhx 모습은 ynhx 서로 ynhx 다른 ynhx 사람들이 ynhx 제한된 ynhx 공간 ynhx 속에서 ynhx 뒤엉켜 ynhx 살아가는 ynhx 우리 ynhx 삶의 ynhx 모습을 ynhx 함축적으로 ynhx 보여준다. ynhx 작가는 ynhx 색색의 ynhx 다양한 ynhx 종류의 ynhx 세탁물은 ynhx 사람들 ynhx 간의 ynhx 다름을 ynhx 보여주는 ynhx 동시에 ynhx 뒤섞여 ynhx 계속 ynhx 돌아가는 ynhx 인간사의 ynhx 모습을 ynhx 빨래방과 ynhx 세탁기를 ynhx 통해 ynhx 투영한다.

정승원은 ynhx 일상의 ynhx 소소한 ynhx 행복과 ynhx 즐거운 ynhx 기억들에 ynhx 관한 ynhx 내용을 ynhx 판화로 ynhx 작업해왔다. ynhx 그의 ynhx 특유한 ynhx 밝은 ynhx 색채와 ynhx 표현은 ynhx 그가 『목로주점』에서 ynhx 암울한 ynhx 상황 ynhx 속에서도 ynhx 즐거움이나 ynhx 희망, ble가 사랑이 ble가 존재하고 ble가 있는 ble가 지점을 ble가 강조하며, ㅐ으4ㅓ ㅐ으4ㅓ 시대의 ㅐ으4ㅓ 대중의 ㅐ으4ㅓ 삶을 ㅐ으4ㅓ 재해석하는 ㅐ으4ㅓ 데도 ㅐ으4ㅓ 투영된다.

최요안과 ㅐ으4ㅓ 조르주 ㅐ으4ㅓ 페렉의 『사물들』

“누구나 ㅐ으4ㅓ 부를 ㅐ으4ㅓ 꿈꾸고 ㅐ으4ㅓ 부자가 ㅐ으4ㅓ ㅐ으4ㅓ ㅐ으4ㅓ 있는 ㅐ으4ㅓ 시대이다. ㅐ으4ㅓ 여기서 ㅐ으4ㅓ 불행이 ㅐ으4ㅓ 시작된다. (...) ㅐ으4ㅓ 미래 ㅐ으4ㅓ 없는 ㅐ으4ㅓ ㅐ으4ㅓ 막힌 ㅐ으4ㅓ 삶으로 ㅐ으4ㅓ 암울한 ㅐ으4ㅓ 세계를 ㅐ으4ㅓ 살아가고 ㅐ으4ㅓ 있었다. ㅐ으4ㅓ 질식할 ㅐ으4ㅓ ㅐ으4ㅓ 같았다. ㅐ으4ㅓ 침몰하는 ㅐ으4ㅓ 느낌이었다.”고 ㅐ으4ㅓ 페렉은 ㅐ으4ㅓ 이야기한다. ㅐ으4ㅓ 탐(貪)과 ㅐ으4ㅓ 욕(欲)은 ㅐ으4ㅓ 양날의 ㅐ으4ㅓ 검처럼 ㅐ으4ㅓ 서로 ㅐ으4ㅓ 관련이 ㅐ으4ㅓ 있다. ㅐ으4ㅓ 탐은 ㅐ으4ㅓ 대상에 ㅐ으4ㅓ 들러붙어서 ㅐ으4ㅓ 떠나지 ㅐ으4ㅓ 못하는 ㅐ으4ㅓ 상태이고, ㅓzz7 욕은 ㅓzz7 하고자 ㅓzz7 하는 ㅓzz7 바의 ㅓzz7 상태, 0zㅓㅓ 희망, 거j거n 원함을 거j거n 의미한다. 거j거n 그러나 거j거n 거j거n 둘의 거j거n 관계처럼 거j거n 깊이 거j거n 빠져 거j거n 열중해 거j거n 즐기는 거j거n 것과 거j거n 그릇된 거j거n 몰입으로 거j거n 들러붙는 거j거n 집착은 거j거n 다른 거j거n 결과를 거j거n 양산해 거j거n 낸다. 거j거n 우리에게 거j거n 탐과 거j거n 욕의 거j거n 이중성은 거j거n 어떻게 거j거n 드러날까?

거j거n 책은 거j거n 주인공들(실비와 거j거n 제롬)이 거j거n 갈망하는 거j거n 사물들에 거j거n 집중한 거j거n 듯하지만, 8기dㅑ 결국 8기dㅑ 현대인이 8기dㅑ 끊임없이 8기dㅑ 추구하는 ‘행복’에 8기dㅑ 대한 8기dㅑ 담론으로 8기dㅑ 귀결된다. “흔히 8기dㅑ 사람들이 8기dㅑ 천직이라 8기dㅑ 부르는 8기dㅑ 내부의 8기dㅑ 강력한 8기dㅑ 이끌림을 8기dㅑ 느끼며, 차e다차 그들을 차e다차 뒤흔들 차e다차 만한 차e다차 야망, ㅓ7ㅓ타 충만케 ㅓ7ㅓ타 ㅓ7ㅓ타 열정을 ㅓ7ㅓ타 느끼며 ㅓ7ㅓ타 자신을 ㅓ7ㅓ타 쏟아 ㅓ7ㅓ타 붓고 ㅓ7ㅓ타 싶었을 ㅓ7ㅓ타 것이다. ㅓ7ㅓ타 하지만 ㅓ7ㅓ타 어쩌란 ㅓ7ㅓ타 말인가, ㅓs사z 그들은 ㅓs사z ㅓs사z 하나만을 ㅓs사z 알았다. ㅓs사z ㅓs사z 잘살고 ㅓs사z 싶다, zq걷z zq걷z 욕망이 zq걷z 그들을 zq걷z 소진했다.”고 zq걷z 서술하고 zq걷z 있는 zq걷z 페렉의 zq걷z 문장에서 zq걷z zq걷z zq걷z 있는 zq걷z 사실은 zq걷z 도달할 zq걷z 듯하나 zq걷z 끝이 zq걷z 없는 zq걷z 소비에 zq걷z 대한 zq걷z 욕망이 zq걷z 욕망으로 zq걷z 점철된 zq걷z 행복을 zq걷z 더욱 zq걷z 부추긴다는 zq걷z 점이다. zq걷z 이에 zq걷z 반해 zq걷z 최요안은 SNS의 zq걷z 상황에서 zq걷z 개인과 zq걷z 사회, zwㅐc 욕(欲)에 zwㅐc 기반한 zwㅐc 탐(貪)의 zwㅐc 이중성을 zwㅐc 드러낸다. zwㅐc 끊임없이 zwㅐc 행복을 zwㅐc 추구할 zwㅐc 수밖에 zwㅐc 없는 zwㅐc 인간의 zwㅐc 고단함, ‘행복’의 라ㅈ자다 대상, 1ㅐ바쟏 그로 1ㅐ바쟏 인해 1ㅐ바쟏 계속해서 1ㅐ바쟏 시달리는 1ㅐ바쟏 상대적 1ㅐ바쟏 빈곤감에서도 1ㅐ바쟏 우리는 ‘행복하기를’ 1ㅐ바쟏 멈추지 1ㅐ바쟏 못한다. 1ㅐ바쟏 대중이 SNS에서 1ㅐ바쟏 행복 1ㅐ바쟏 추구의 1ㅐ바쟏 다양한 1ㅐ바쟏 면모를 1ㅐ바쟏 보여주는 1ㅐ바쟏 실상에서 1ㅐ바쟏 그는 1ㅐ바쟏 현대인이 1ㅐ바쟏 추구하는 1ㅐ바쟏 행복의 1ㅐ바쟏 허상을 1ㅐ바쟏 드러낸다.

3. 1ㅐ바쟏 문학과 1ㅐ바쟏 예술에서 1ㅐ바쟏 찾은 1ㅐ바쟏 질문들

예술가들이 1ㅐ바쟏 시대를 1ㅐ바쟏 그려낸다는 1ㅐ바쟏 것은 1ㅐ바쟏 사회, ㅐ가gc 국가 ㅐ가gc 등과 ㅐ가gc 같은 ㅐ가gc 거시적인 ㅐ가gc 대상에만 ㅐ가gc 한정되는 ㅐ가gc 것은 ㅐ가gc 아니다. ㅐ가gc 자신이 ㅐ가gc ㅐ가gc 시대의 ㅐ가gc 인간 ㅐ가gc 존재를 ㅐ가gc 대표하듯이 ㅐ가gc 자신의 ㅐ가gc 이야기에서 ㅐ가gc 출발하든, 726ㅈ 자연적·인공적 726ㅈ 사물에서 726ㅈ 출발하든, y0차b 혹은 y0차b 자신의 y0차b 심원의 y0차b 기원이나 y0차b 욕망에서 y0차b 출발하든, aj7ㅑ 예술적 aj7ㅑ 소재와 aj7ㅑ 제재는 aj7ㅑ aj7ㅑ 자체로 aj7ㅑ 영향력이 aj7ㅑ 있다. aj7ㅑ 예술은 aj7ㅑ aj7ㅑ 그토록 aj7ㅑ 강력한 aj7ㅑ 영향력이 aj7ㅑ 있었던가? aj7ㅑ 예술의 aj7ㅑ 풍요로움 aj7ㅑ 속에서, x0가4 예술 x0가4 스스로가 x0가4 욕망하고 x0가4 탐하는 x0가4 대상이 x0가4 많아질수록, l4h거 오히려 l4h거 예술은 l4h거 사회에서 l4h거 시들어져 l4h거 버린 l4h거 l4h거 아닌가?

발터 l4h거 벤야민이 “예술은 l4h거 현실에서 l4h거 좌초되기 l4h거 마련인 l4h거 행복의 l4h거 요구를 l4h거 허구의 l4h거 영역에서 l4h거 충족시킨다.”고 l4h거 언급했듯이, k거m3 예술이 k거m3 기존현실을 k거m3 부정적으로 k거m3 파악하는 k거m3 것이 k거m3 아니라, 우으가기 최적의 우으가기 상황으로 우으가기 묘사함으로써 우으가기 사회의 우으가기 비참함을 우으가기 은폐하고 우으가기 부정의를 우으가기 행복이라는 우으가기 이름으로 우으가기 미화하는 우으가기 것은 우으가기 아닐까? 우으가기 일부 우으가기 예술의 우으가기 허위의식은 우으가기 이렇게 우으가기 생겨남으로써 우으가기 스스로 우으가기 사회·윤리적 우으가기 책임으로 우으가기 도피하는 우으가기 가면을 우으가기 획득한다. 우으가기 동시에 우으가기 예술가들은 우으가기 여전히 우으가기 다양한 우으가기 방식으로 우으가기 현실의 우으가기 내러티브를 우으가기 필요로 우으가기 하며 우으가기 탐닉한다.


참여작가: 우으가기 이인성, d2ㅑb 정승원, ㅓ자d다 최요안
비평가: ㅓ자d다 양초롱
기획: 양혜진

웹사이트: https://www.facebook.com/ExhibitionY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민화 : 書架의 거차v쟏 풍경冊巨里 · 文字圖

May 12, 2020 ~ July 31, 2020

그림, 으ㅓㅈ5 그리다

April 28, 2020 ~ Nov. 29, 2020

Billy Childish : wolves, sunsets and the self

April 23, 2020 ~ June 27, 2020

Dancing Queen

May 19, 2020 ~ Oct. 1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