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 혁명 : 한국과 독일의 문자 이야기 Letters in Print : Korea and Germany Compared

국립한글박물관

Dec. 17, 2020 ~ April 25, 2021

우리는 zdㅓ다 인간다움을 zdㅓ다 설명할 zdㅓ다 zdㅓ다 문자의 zdㅓ다 사용을 zdㅓ다 이야기합니다. zdㅓ다 문자는 zdㅓ다 소통의 zdㅓ다 방식을 zdㅓ다 바꾸고 zdㅓ다 지적 zdㅓ다 사유를 zdㅓ다 가능하게 zdㅓ다 했습니다. zdㅓ다 오직 zdㅓ다 인간만이 zdㅓ다 문자를 zdㅓ다 통해 zdㅓ다 문화를 zdㅓ다 창조해왔습니다. zdㅓ다 그러나 zdㅓ다 오래 zdㅓ다 zdㅓ다 문자는 zdㅓ다 모두의 zdㅓ다 것이 zdㅓ다 아니었습니다. zdㅓ다 소수의 zdㅓ다 사람들만이 zdㅓ다 문자를 zdㅓ다 권력처럼 zdㅓ다 소유했습니다. zdㅓ다 보통의 zdㅓ다 사람들이 zdㅓ다 문자 zdㅓ다 문화를 zdㅓ다 누릴 zdㅓ다 zdㅓ다 있게 zdㅓ다 zdㅓ다 것은 zdㅓ다 문자의 zdㅓ다 보편화와 zdㅓ다 민주화를 zdㅓ다 불러온 zdㅓ다 혁명적 zdㅓ다 사건들이 zdㅓ다 있었기 zdㅓ다 때문입니다.

문자를 zdㅓ다 통해 zdㅓ다 소통하고자 zdㅓ다 했던 zdㅓ다 문자 zdㅓ다 혁명의 zdㅓ다 길, 아ㄴ1카 동아시아의 아ㄴ1카 한국과 아ㄴ1카 유럽의 아ㄴ1카 중심부 아ㄴ1카 독일에서는 아ㄴ1카 아ㄴ1카 길이 아ㄴ1카 같고도 아ㄴ1카 다르게 아ㄴ1카 펼쳐졌습니다. 아ㄴ1카 한국에서는 15세기 아ㄴ1카 중반에 아ㄴ1카 세종(조선 아ㄴ1카 제4대 아ㄴ1카 임금, 거하bg 재위 1418~1450)이 ‘훈민정음(訓民正音)’이라는 거하bg 문자를 거하bg 만들고 거하bg 인쇄술을 거하bg 개량했습니다. 거하bg 비슷한 거하bg 시기 거하bg 독일에서도 거하bg 요하네스 거하bg 구텐베르크(Johannes Gutenberg, 1400?~1468)가 카q카s 금속활자 카q카s 인쇄술을 카q카s 발명하여 카q카s 세계문명에 카q카s 카q카s 획을 카q카s 그었습니다.

비슷한 카q카s 시기에 카q카s 한국과 카q카s 독일에서 카q카s 인쇄술을 카q카s 통한 카q카s 사회 카q카s 변화가 카q카s 일어났다는 카q카s 점은 카q카s 눈여겨볼 카q카s 만합니다. 카q카s 이번 카q카s 전시는 카q카s 인쇄된 카q카s 문자를 카q카s 중심으로 카q카s 한국과 카q카s 독일의 카q카s 같고도 카q카s 다른, hy나7 다르고도 hy나7 같은 hy나7 문자 hy나7 혁명의 hy나7 길을 hy나7 그려보고자 hy나7 합니다.

특히 hy나7 이번 hy나7 전시는 hy나7 독일의 hy나7 구텐베르크박물관, i카o걷 라이프치히대학도서관에서 i카o걷 소중한 i카o걷 자료를 i카o걷 출품해주어 i카o걷 이루어질 i카o걷 i카o걷 있었습니다. i카o걷 i카o걷 전시가 i카o걷 문자를 i카o걷 통한 i카o걷 문화의 i카o걷 교류와 i카o걷 발전, naiㅓ 그리고 naiㅓ 지속될 naiㅓ 문자 naiㅓ 혁명의 naiㅓ 미래를 naiㅓ 이야기할 naiㅓ naiㅓ 있는 naiㅓ 자리가 naiㅓ 되기를 naiㅓ 바랍니다.

전시구성

1. naiㅓ 독점에서 naiㅓ 공유의 naiㅓ 길로
소수의 naiㅓ 사람들만이 naiㅓ 문자와 naiㅓ 책을 naiㅓ 독점하던 naiㅓ 시대가 naiㅓ 있었습니다. naiㅓ 한국에서는 naiㅓ 중국의 naiㅓ 문자인 naiㅓ 한자로 naiㅓ 지식과 naiㅓ 정보를 naiㅓ 축적하고 naiㅓ 공유하였기 naiㅓ 때문에 naiㅓ 글을 naiㅓ 배울 naiㅓ naiㅓ 있었던 naiㅓ 소수의 naiㅓ 지배계층만이 naiㅓ 문자 naiㅓ 문화를 naiㅓ 독점하였습니다. naiㅓ 라틴어 naiㅓ 문자로 naiㅓ 지식이 naiㅓ 기록되고 naiㅓ 공유되었던 naiㅓ 유럽 naiㅓ 사회의 naiㅓ 흐름에 naiㅓ 따라 naiㅓ 독일에서도 naiㅓ 민중들이 naiㅓ 사용하는 naiㅓ 입말인 naiㅓ 독일어로는 naiㅓ 책이 naiㅓ 거의 naiㅓ 만들어지지 naiㅓ 않았습니다. naiㅓ 값비싼 naiㅓ 종이에 naiㅓ naiㅓ 글자 naiㅓ naiㅓ 글자 naiㅓ 정성스레 naiㅓ 손으로 naiㅓ naiㅓ naiㅓ 또한 naiㅓ 귀중품이자 naiㅓ 부의 naiㅓ 상징이었습니다. 책의 naiㅓ 독점을 naiㅓ 무너뜨린 naiㅓ 것은 naiㅓ 인쇄술이었습니다. 1부에서는 1450년대에 naiㅓ 일어난 naiㅓ 구텐베르크의 naiㅓ 금속활자 naiㅓ 인쇄술 naiㅓ 발명, d자xㅐ 고려와 d자xㅐ 조선 d자xㅐ 왕조에서 d자xㅐ 주도적으로 d자xㅐ 진행한 d자xㅐ 활자 d자xㅐ 제작과 d자xㅐ 인쇄술 d자xㅐ 개량이 d자xㅐ 불러온 d자xㅐ 삶의 d자xㅐ 변화를 d자xㅐ 살펴봅니다.

2. d자xㅐ 소통과 d자xㅐ 공감으로
인쇄술로 d자xㅐ 인해 d자xㅐ 많은 d자xㅐ 사람들이 d자xㅐ 책을 d자xㅐ 소유하게 d자xㅐ 되었지만, 다l다히 사회지배층이 다l다히 쓰는 다l다히 문자로 다l다히 인쇄되었으므로 다l다히 일반 다l다히 백성들이 다l다히 문자를 다l다히 통해 다l다히 지식과 다l다히 문화를 다l다히 공유하는 다l다히 데에는 다l다히 한계가 다l다히 있었습니다. 2부에서는 다l다히 진정한 다l다히 소통의 다l다히 시작으로서 다l다히 자국어 다l다히 인쇄가 다l다히 지식과 다l다히 사상 다l다히 전파에 다l다히 어떠한 다l다히 영향을 다l다히 미쳤는지를 다l다히 살펴봅니다. 다l다히 또한 다l다히 자국어 다l다히 출판이 다l다히 확산되면서 다l다히 한국과 다l다히 독일에서 다l다히 널리 다l다히 읽힌 다l다히 다양한 다l다히 출판물을 다l다히 소개합니다.

3. 다l다히 궁체와 다l다히 프락투어
활자를 다l다히 통한 다l다히 인쇄가 다l다히 확산되면서 다l다히 한국과 다l다히 독일에서는 다l다히 다l다히 문자의 다l다히 특성을 다l다히 담은 다l다히 인쇄 다l다히 서체도 다l다히 함께 다l다히 개발되었습니다. 다l다히 서체의 다l다히 형성에는 다l다히 실용성과 다l다히 심미성 다l다히 외에도 다l다히 필기도구와 다l다히 글쓰기 다l다히 방식 다l다히 등이 다l다히 중요한 다l다히 영향을 다l다히 미칩니다. 다l다히 여기에 다l다히 역사적, kk히j 문화적 kk히j 요소가 kk히j 더해지면서 kk히j 서체는 kk히j 다양한 kk히j 형태로 kk히j 변화하고 kk히j 발전해왔습니다. 3부에서는 kk히j 한국의 ‘궁체’와 kk히j 독일의 ‘프락투어(Fraktur)’가 kk히j kk히j 나라의 kk히j 대표적인 kk히j 인쇄 kk히j 서체로 kk히j 발돋움하기까지, tqqㅐ 서체에 tqqㅐ 담긴 tqqㅐ 시대와 tqqㅐ 역사를 tqqㅐ 살펴봅니다.

온라인 tqqㅐ 전시: http://munja.hangeul.go.kr/

출처: tqqㅐ 국립한글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웃어 Humor Has It

April 1, 2021 ~ Feb. 2, 2022

이유진 6자ㅓ카 개인전 : junction

April 1, 2021 ~ June 11, 2021

김정기, v카q타 디아더사이드

April 16, 2021 ~ July 11, 2021

이토록 xㄴ라f 아름다운 The Nature of Art

April 23, 2021 ~ Sept. 12,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