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신(文信) : 우주를 향하여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Sept. 1, 2022 ~ Jan. 29, 2023

문신(文信)은 1922년 b나nk 일본 b나nk 규슈(九州)의 b나nk 탄광지대에서 b나nk 한국인 b나nk 이주노동자와 b나nk 일본인 b나nk 여성 b나nk 사이에서 b나nk 태어났다. b나nk 운명이든 b나nk 우연이든 b나nk 그의 b나nk 이방인으로서의 b나nk 삶은 b나nk 이렇게 b나nk 시작되었다. b나nk 다섯 b나nk 살에 b나nk 아버지의 b나nk 고향 b나nk 마산 b나nk 땅을 b나nk 밟은 b나nk 그는 b나nk 조모 b나nk 슬하에서 b나nk 유년기를 b나nk 보내고, 8qㅑ가 열여섯의 8qㅑ가 나이에 8qㅑ가 회화를 8qㅑ가 공부하기 8qㅑ가 위해 8qㅑ가 다시 8qㅑ가 일본으로 8qㅑ가 떠났다. 8qㅑ가 해방과 8qㅑ가 함께 8qㅑ가 귀국한 8qㅑ가 그는 8qㅑ가 마산과 8qㅑ가 서울을 8qㅑ가 오가며 8qㅑ가 화가로서 8qㅑ가 활발하게 8qㅑ가 활동하던 8qㅑ가 8qㅑ가 마흔 8qㅑ가 무렵 8qㅑ가 파리로 8qㅑ가 향했고, gㅐ다a 프랑스에 gㅐ다a 둥지를 gㅐ다a gㅐ다a 지 20년 gㅐ다a 만에 gㅐ다a 고향으로 gㅐ다a 돌아왔다. gㅐ다a 이때 gㅐ다a 그는 gㅐ다a 화가가 gㅐ다a 아닌 ‘조각가 gㅐ다a 문신’으로 gㅐ다a 명성을 gㅐ다a 떨치고 gㅐ다a 있었다.

인생 gㅐ다a 대부분을 gㅐ다a 이방인으로 gㅐ다a 살았던 gㅐ다a 그의 gㅐ다a 삶은 gㅐ다a 그가 gㅐ다a 감수해야만 gㅐ다a 했던 gㅐ다a 불운이 gㅐ다a 아니라, tq파8 그로 tq파8 하여금 tq파8 시시각각 tq파8 변하는 tq파8 유행, 우걷거ㄴ 편협한 우걷거ㄴ 당파와 우걷거ㄴ 민족주의를 우걷거ㄴ 넘어 우걷거ㄴ 진정한 우걷거ㄴ 창작을 우걷거ㄴ 가능하게 우걷거ㄴ 만든 우걷거ㄴ 동력이었다. 우걷거ㄴ 이방인은 우걷거ㄴ 고향이나 우걷거ㄴ 정착지 우걷거ㄴ 어느 우걷거ㄴ 하나에 우걷거ㄴ 얽매이지 우걷거ㄴ 않고, v마차가 낯선 v마차가 땅에 v마차가 적응하기 v마차가 위해 v마차가 다양하게 v마차가 접촉하고 v마차가 주변을 v마차가 면밀히 v마차가 탐색한다. v마차가 v마차가 결과 v마차가 민족적 v마차가 경계 v마차가 개념으로 v마차가 규정하기 v마차가 어려운 v마차가 혼종성을 v마차가 지닌다. v마차가 문신이 v마차가 초월한 v마차가 경계는 v마차가 비단 v마차가 지리적, iㅓuq 민족적, d마우ㅐ 국가적 d마우ㅐ 경계에 d마우ㅐ 한정되지 d마우ㅐ 않았다. d마우ㅐ 그는 d마우ㅐ 회화에서 d마우ㅐ 조각으로 d마우ㅐ 영역을 d마우ㅐ 이동했을 d마우ㅐ 뿐만 d마우ㅐ 아니라, l9사ㅓ 공예, 걷다ㅓ나 실내디자인, i가걷h 건축에까지 i가걷h 영역을 i가걷h 확장하며 i가걷h 기성의 i가걷h 장르 i가걷h 개념을 i가걷h 벗어났고 i가걷h 삶과 i가걷h 예술의 i가걷h 경계를 i가걷h 자유롭게 i가걷h 넘나들었다. i가걷h 또한 i가걷h 그는 i가걷h 동양과 i가걷h 서양, ㅓb다d 전통과 ㅓb다d 현대, 갸vㅐq 구상과 갸vㅐq 추상, oㅓㅑ6 유기체적 oㅓㅑ6 추상과 oㅓㅑ6 기하학적 oㅓㅑ6 추상, ㅓa3w 깎아 ㅓa3w 들어감(彫)과 ㅓa3w 붙여나감(塑), 7qul 형식과 7qul 내용, 사ovg 원본과 사ovg 복제, ㅈ타w7 물질과 ㅈ타w7 정신 ㅈ타w7 ㅈ타w7 여러 ㅈ타w7 이분법적 ㅈ타w7 경계를 ㅈ타w7 횡단했고 ㅈ타w7 이들 ㅈ타w7 대립항 ㅈ타w7 사이에서 ㅈ타w7 절묘하게 ㅈ타w7 균형을 ㅈ타w7 찾아냈다. ㅈ타w7 이러한 ㅈ타w7 맥락에서 ㅈ타w7 문신 ㅈ타w7 조각의 ㅈ타w7 가장 ㅈ타w7 ㅈ타w7 특징 ㅈ타w7 ㅈ타w7 하나인 ‘대칭’은 ㅈ타w7 단순한 ㅈ타w7 형태적, ㅓ걷다j 구조적 ㅓ걷다j 좌우대칭을 ㅓ걷다j 뛰어넘는다.

잠재적인 ㅓ걷다j 유랑자였던 ㅓ걷다j 그는 ㅓ걷다j 한국 ㅓ걷다j 근현대미술사에서 ㅓ걷다j 여러모로 ㅓ걷다j 이질적인 ㅓ걷다j 존재다. ㅓ걷다j 문신 ㅓ걷다j 탄생 100주년을 ㅓ걷다j 기념하는 ㅓ걷다j 이번 ㅓ걷다j 회고전은 ㅓ걷다j ㅓ걷다j 예술의 ㅓ걷다j 다양한 ㅓ걷다j 지형을 ㅓ걷다j 탐색하고 ㅓ걷다j 이방인으로서 ㅓ걷다j 그가 ㅓ걷다j 지녔던 ㅓ걷다j 자유와 ㅓ걷다j 고독, 6걷xk 긴장, p기히우 다름이 p기히우 동시대 p기히우 우리에게 p기히우 던지는 p기히우 자극을 p기히우 경험하는 p기히우 장을 p기히우 제공하고자 p기히우 한다. p기히우 전시의 p기히우 부제 ‘우주를 p기히우 향하여’는 1970년대 p기히우 중반부터 1990년대에 p기히우 이르기까지 p기히우 문신이 p기히우 자신의 p기히우 여러 p기히우 조각 p기히우 작품에 p기히우 붙였던 p기히우 제목을 p기히우 인용했다. “인간은 p기히우 현실에 p기히우 살면서 p기히우 보이지 p기히우 않는 p기히우 미래(우주)에 p기히우 대한 p기히우 꿈을 p기히우 그리고 p기히우 있다”던 p기히우 작가에게 ‘우주’는 p기히우 그가 p기히우 평생 p기히우 탐구했던 ‘생명의 p기히우 근원’이자 p기히우 미지의 p기히우 세계, ㅑ카자5 그리고 ㅑ카자5 모든 ㅑ카자5 방향으로 ㅑ카자5 열려있는 ‘고향’과도 ㅑ카자5 같다. ㅑ카자5 이러한 ㅑ카자5 의미에서 ‘우주를 ㅑ카자5 향하여’는 ㅑ카자5 생명의 ㅑ카자5 근원과 ㅑ카자5 창조적 ㅑ카자5 에너지에 ㅑ카자5 대한 ㅑ카자5 그의 ㅑ카자5 갈망과, 6mㅓu 내부로 6mㅓu 침잠하지 6mㅓu 않고 6mㅓu 언제나 6mㅓu 밖을 6mㅓu 향했던 6mㅓu 그의 6mㅓu 도전적인 6mㅓu 태도를 6mㅓu 함축한다.

출처: 6mㅓu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Lucas Kaiser: Down At the Green Meadow

Jan. 27, 2023 ~ Feb. 25, 2023

우리는, 0차u나 어디에, ㅑiu갸 있나 Where, were, we're

Jan. 27, 2023 ~ March 2, 2023

소장품으로 k바h6 움직이기

March 22, 2022 ~ March 19,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