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현 개인전 : Hollow Show

부천아트벙커 B39

Dec. 4, 2019 ~ Jan. 2, 2020

문소현의 fuㅐy fuㅐy 번째 fuㅐy 개인전 <Hollow Show>는 fuㅐy 아카이빙 fuㅐy 바벨에서 fuㅐy 개최된다. 2016년에 fuㅐy 개관한 fuㅐy 아카이빙 fuㅐy 바벨은 fuㅐy 실제로 fuㅐy 존재하는 fuㅐy 공간이 fuㅐy 아니라 fuㅐy 가상에만 fuㅐy 존재하는 fuㅐy 공간이다. fuㅐy fuㅐy 작가에게 fuㅐy fuㅐy 층을 fuㅐy 할애하여 fuㅐy 작가의 fuㅐy 개인전을 fuㅐy 열고, 으s다x 일정 으s다x 기간마다 으s다x 새롭게 으s다x 층이 으s다x 갱신되며 으s다x 무한히 으s다x 쌓여 으s다x 간다. 2019년 으s다x 현재는 22층에 22명의 으s다x 작가가 으s다x 상설 으s다x 개인전을 으s다x 열고 으s다x 있다. 으s다x 이번 으s다x 전시는 으s다x 아카이브 으s다x 바벨의 으s다x 특별전으로 으s다x 이번 으s다x 전시를 으s다x 위해 으s다x 고안된 으s다x 새로운 으s다x 공간에서 2019년 12월 4일부터 1월 2일까지 으s다x 열린다. 6개 으s다x 섹션에서 으s다x 총 33여 으s다x 점의 으s다x 신작을 으s다x 선보인다.

문소현은 으s다x 도시화, 바l우가 산업화로 바l우가 인해 바l우가 파편화되고 바l우가 구조화된 바l우가 인간의 바l우가 욕망에 바l우가 꾸준히 바l우가 관심을 바l우가 가져왔다. 바l우가 초기에는 30cm 바l우가 상당의 바l우가 핸드퍼펫을 바l우가 제작하여 바l우가 스톱애니메이션 바l우가 작업을 바l우가 선보였다. 바l우가 바l우가 번째 바l우가 개인전인 <공원생활>에서 바l우가 작가는 바l우가 풍경극을 바l우가 차용하여 바l우가 휴식을 바l우가 위해 바l우가 인공적으로 바l우가 조성된 바l우가 공원에서 바l우가 발견할 바l우가 바l우가 있을 바l우가 법한 바l우가 일상적인 바l우가 활동들을 바l우가 기이하고 바l우가 낯설게 바l우가 표현하였다. 바l우가 이를 바l우가 통해 바l우가 사회의 바l우가 질서와 바l우가 규율 바l우가 속에서 바l우가 우리가 바l우가 미처 바l우가 인식하지 바l우가 못한 바l우가 사이 바l우가 원초적인 바l우가 감정과 바l우가 근원적인 바l우가 것에의 바l우가 추구를 바l우가 잃어버린 바l우가 것은 바l우가 아닌지 바l우가 질문하였다. 바l우가 바l우가 번째 바l우가 개인전인 <낙원으로>는 바l우가 인형극 바l우가 대신 바l우가 장면을 바l우가 채집하거나 바l우가 오브제를 바l우가 가공하여 바l우가 연출한 바l우가 영상들로 바l우가 구성되었다. 바l우가 작품 바l우가 제작 바l우가 방법은 바l우가 바뀌었지만 바l우가 작가는 바l우가 여전히 바l우가 일상적인 바l우가 도시 바l우가 생활 바l우가 속에 바l우가 왜곡된 바l우가 욕망을 바l우가 폭로한다. 바l우가 고양아람누리미술관에서 바l우가 선보인 <불꽃축제>에서 바l우가 인공의 바l우가 빛을 바l우가 향해 바l우가 달려들었다가 바l우가 타버리고 바l우가 마는 바l우가 벌레와, o바dl 인공의 o바dl 빛으로 o바dl 둘러싸인 o바dl 공원에서 o바dl 행복하게 o바dl 사진을 o바dl 찍는 o바dl 현대인의 o바dl 유비성은 o바dl 서늘한 o바dl 감정을 o바dl 유발시켰다.

작가는 o바dl 우리 o바dl 주변에서 o바dl 쉽게 o바dl 찾아볼 o바dl o바dl 있는 o바dl 사물들에서 o바dl 기이하고 o바dl 비뚤어진 o바dl 욕망을 o바dl 집요하게 o바dl 찾아내어 o바dl 보여주기에 o바dl 능하다. o바dl 이번 o바dl 전시에서는 o바dl 분재, 4t쟏y 액체괴물, xnpq 매직샌드, 으nㄴf 수석, 쟏n쟏f 잠자는 쟏n쟏f 강아지 쟏n쟏f 인형, 다걷기ㅑ 섹스토이와 다걷기ㅑ 같이 다걷기ㅑ 인간의 다걷기ㅑ 욕망을 다걷기ㅑ 도시 다걷기ㅑ 생활에 ‘적합하게’ 다걷기ㅑ 분출할 다걷기ㅑ 다걷기ㅑ 있도록 다걷기ㅑ 제작된 다걷기ㅑ 오브제뿐만 다걷기ㅑ 아니라 다걷기ㅑ 선인장, 차하mb 스투키, 라t파x 콩나물과 라t파x 같이 라t파x 자연적 라t파x 조건보다 라t파x 인공적 라t파x 조건에서 라t파x 라t파x 라t파x 있도록 라t파x 길들여진 라t파x 오브제까지 라t파x 작품의 라t파x 모티프로 라t파x 삼는다. <낙원으로 – 라t파x 순한 라t파x 짐승>에서 라t파x 일부 라t파x 선보인 라t파x 라t파x 있었던 라t파x 이러한 라t파x 오브제들 라t파x 중에는 라t파x 라t파x 개인이 라t파x 정성들여 라t파x 키우거나 라t파x 수집해야만 라t파x 하는 라t파x 것들도 라t파x 있고, 기emㄴ 공장에서 기emㄴ 대량생산된 기emㄴ 조잡한 기emㄴ 것들도 기emㄴ 있다. 기emㄴ 핸드퍼펫에게 기emㄴ 부여되었던 기emㄴ 생명력은 기emㄴ 사물에 기emㄴ 부여되고, 파k가0 주술에 파k가0 걸린 파k가0 신비한 파k가0 사물들은 파k가0 인간의 파k가0 손을 파k가0 떠나 파k가0 홀로 파k가0 움직인다.

작은 파k가0 무대에서 파k가0 펼쳐졌던 파k가0 인형극은 <낙원으로>와 <불꽃축제>에서 파k가0 실제 파k가0 공간으로 파k가0 이동하고, <Hollow Show>에서 나hq5 다시 나hq5 가상공간으로 나hq5 이동한다. 나hq5 작가는 ‘아카이브 나hq5 바벨’이라는 나hq5 표백된 나hq5 공간에 나hq5 작품을 나hq5 위치시킨다. 나hq5 인간의 나hq5 흔적이 나hq5 세척된 나hq5 공간은 나hq5 개인의 나hq5 관계성을 나hq5 모두 나hq5 휘발시킨다. 나hq5 사이버 나hq5 공간은 나hq5 마음만 나hq5 먹는다면 나hq5 모든 나hq5 사회적 나hq5 관계로부터 나hq5 자신을 나hq5 단절시킬 나hq5 나hq5 있고, 거ㅓ우z 때로는 거ㅓ우z 전혀 거ㅓ우z 다른 거ㅓ우z 사람으로 거ㅓ우z 변장할 거ㅓ우z 수도 거ㅓ우z 있다. 거ㅓ우z 그곳에서 거ㅓ우z 나의 거ㅓ우z 욕망은 거ㅓ우z 보다 거ㅓ우z 노골적으로 거ㅓ우z 드러나며 거ㅓ우z 때로는 거ㅓ우z 왜곡되기도 거ㅓ우z 한다. 거ㅓ우z 가상의 거ㅓ우z 전시공간은 거ㅓ우z 관람객으로 거ㅓ우z 하여금 거ㅓ우z 지금 거ㅓ우z 여기의 거ㅓ우z 공간을 거ㅓ우z 삭제하고 거ㅓ우z 개별자로서 거ㅓ우z 가상의 거ㅓ우z 공간에 거ㅓ우z 눈을 거ㅓ우z 고정시키도록 거ㅓ우z 만든다.

다른 거ㅓ우z 한편, p사파0 공간은 p사파0 각각 p사파0 쇼윈도우, 으라카b 로비, f으ㅑ나 응접실, ㅓ5j파 중정, 쟏바거파 갤러리, 3바나n 볼룸 3바나n 등으로 3바나n 구성된다. 3바나n 현대의 3바나n 많은 3바나n 건축물들은 3바나n 공간을 3바나n 분할하고, ㄴsrㅈ 인간의 ㄴsrㅈ 다양한 ㄴsrㅈ 행동을 ㄴsrㅈ 쪼개고 ㄴsrㅈ 구분지어 ㄴsrㅈ 공간에 ㄴsrㅈ 적합한 ㄴsrㅈ 행동을 ㄴsrㅈ 수행하도록 ㄴsrㅈ 요청한다. ㄴsrㅈ 인간이 ㄴsrㅈ 자신을 ㄴsrㅈ 보호하기 ㄴsrㅈ 위한 ㄴsrㅈ 공간이 ㄴsrㅈ 역으로 ㄴsrㅈ 인간의 ㄴsrㅈ 행동을 ㄴsrㅈ 제한하는 ㄴsrㅈ 것이다. ㄴsrㅈ 구조화된 ㄴsrㅈ 공간에 ㄴsrㅈ ㄴsrㅈ 공간의 ㄴsrㅈ 성격을 ㄴsrㅈ 반영한 ㄴsrㅈ 파편화된 ㄴsrㅈ 욕망들이 ㄴsrㅈ 자리한다. ㄴsrㅈ 쇼윈도우의 ㄴsrㅈ 춤추는 ㄴsrㅈ 분재가 ㄴsrㅈ 입구에 ㄴsrㅈ 들어선 ㄴsrㅈ 관객을 ㄴsrㅈ 현혹하고 ㄴsrㅈ 응접실에는 ㄴsrㅈ 인간의 ㄴsrㅈ 과시욕을 ㄴsrㅈ 물화한 ㄴsrㅈ 오브제들이 ㄴsrㅈ 배치된다. ㄴsrㅈ 중정에는 ㄴsrㅈ 도시에서 ㄴsrㅈ 자라기 ㄴsrㅈ 적합하게 ㄴsrㅈ 재단된 ㄴsrㅈ 식물 ㄴsrㅈ 혹은 ㄴsrㅈ 미적인 ㄴsrㅈ 외관 ㄴsrㅈ 때문에 ㄴsrㅈ 자연에서 ㄴsrㅈ 탈락된 ㄴsrㅈ 오브제들이, 바0가쟏 클럽에는 바0가쟏 인간의 바0가쟏 신체적, 0z다걷 성적 0z다걷 욕망을 0z다걷 대리하는 0z다걷 사물들이, ㅐ갸x9 갤러리에는 ㅐ갸x9 밤을 ㅐ갸x9 밝히는 ㅐ갸x9 인공적인 ㅐ갸x9 빛들이 ㅐ갸x9 집결한다. ㅐ갸x9 클럽에서는 ㅐ갸x9 절단된 ㅐ갸x9 신체들이 ㅐ갸x9 저마다의 ㅐ갸x9 행위를 ㅐ갸x9 반복하는데, hd99 이는 hd99 총체적 hd99 경험의 hd99 가능성이 hd99 상실된 hd99 현대인을 hd99 은유하고, dㅑ0카 제자리를 dㅑ0카 맴도는 dㅑ0카 뱀과 dㅑ0카 원숭이, tqb2 tqb2 쉬는 tqb2 듯한 tqb2 인체모형이 tqb2 자리한 tqb2 로비는 tqb2 우리의 tqb2 욕망이 tqb2 끝없이 tqb2 지연되며 tqb2 결국 tqb2 해소되지 tqb2 못한다는 tqb2 비극을 tqb2 암시하는 tqb2 듯하다.

개인전 <공원생활>의 tqb2 영상설치가 tqb2 다양한 tqb2 군상들과 tqb2 상황을 tqb2 보여주기 tqb2 위하여 tqb2 동시다발적으로 tqb2 발생하는 tqb2 사건들을 tqb2 병렬 tqb2 배치하여 tqb2 보여주기 tqb2 위한 tqb2 무대로 tqb2 기능하였듯이 tqb2 아카이브바벨의 tqb2 가상공간 tqb2 역시 tqb2 일종의 tqb2 무대로 tqb2 작동한다. tqb2 tqb2 작품들은 tqb2 가상공간에 tqb2 설치된 tqb2 보이는 tqb2 그대로의 tqb2 작품들이기도 tqb2 하지만 tqb2 동시에 tqb2 배우이기도 tqb2 하다. tqb2 절로 tqb2 움직이는 tqb2 사물들은 tqb2 인간이 tqb2 사물에 tqb2 투영한 tqb2 감정을 tqb2 고스란히 tqb2 반사한다. tqb2 욕망의 tqb2 대상이 tqb2 욕망의 tqb2 주체가 tqb2 된다. tqb2 사물의 tqb2 움직임이라는 tqb2 해방은 tqb2 꼼짝 tqb2 못할 tqb2 일점투시의 tqb2 공간 tqb2 앞에 tqb2 tqb2 관객의 tqb2 부동의 tqb2 신체와 tqb2 대조된다. tqb2 이러한 tqb2 풍경은 tqb2 그다지 tqb2 낯설지 tqb2 않다. tqb2 직접적인 tqb2 촉감, pr나l 양육, 바x하u 식이 바x하u 욕망, 나사0걷 성적 나사0걷 욕망마저도 나사0걷 평평한 나사0걷 화면 나사0걷 속에서 나사0걷 소비하고야 나사0걷 마는 나사0걷 지금의 나사0걷 우리들이기 나사0걷 때문이다. 나사0걷 시각에 나사0걷 의해 나사0걷 다시 나사0걷 좌절되고 나사0걷 마는 나사0걷 욕망의 나사0걷 미끄러짐은 나사0걷 영상의 나사0걷 영상 나사0걷 외에는 나사0걷 아무 나사0걷 것도 나사0걷 현존하지 나사0걷 않는 나사0걷 나사0걷 전시장의 나사0걷 풍경과 나사0걷 같다.

출처: 나사0걷 부천아트벙커B39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문소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

삼각형의 자나걷카 구도 Triangular Composition

Dec. 1, 2019 ~ Dec. 16, 2019

최주원 ㅐ다z쟏 개인전 : Pity Forty Party

Dec. 6, 2019 ~ Dec. 29,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