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현 개인전 : Hollow Show

부천아트벙커 B39

Dec. 4, 2019 ~ Jan. 12, 2020

문소현의 타거cㅑ 타거cㅑ 번째 타거cㅑ 개인전 <Hollow Show>는 타거cㅑ 아카이빙 타거cㅑ 바벨에서 타거cㅑ 개최된다. 2016년에 타거cㅑ 개관한 타거cㅑ 아카이빙 타거cㅑ 바벨은 타거cㅑ 실제로 타거cㅑ 존재하는 타거cㅑ 공간이 타거cㅑ 아니라 타거cㅑ 가상에만 타거cㅑ 존재하는 타거cㅑ 공간이다. 타거cㅑ 타거cㅑ 작가에게 타거cㅑ 타거cㅑ 층을 타거cㅑ 할애하여 타거cㅑ 작가의 타거cㅑ 개인전을 타거cㅑ 열고, s7l1 일정 s7l1 기간마다 s7l1 새롭게 s7l1 층이 s7l1 갱신되며 s7l1 무한히 s7l1 쌓여 s7l1 간다. 2019년 s7l1 현재는 22층에 22명의 s7l1 작가가 s7l1 상설 s7l1 개인전을 s7l1 열고 s7l1 있다. s7l1 이번 s7l1 전시는 s7l1 아카이브 s7l1 바벨의 s7l1 특별전으로 s7l1 이번 s7l1 전시를 s7l1 위해 s7l1 고안된 s7l1 새로운 s7l1 공간에서 2019년 12월 4일부터 1월 2일까지 s7l1 열린다. 6개 s7l1 섹션에서 s7l1 총 33여 s7l1 점의 s7l1 신작을 s7l1 선보인다.

문소현은 s7l1 도시화, j라v카 산업화로 j라v카 인해 j라v카 파편화되고 j라v카 구조화된 j라v카 인간의 j라v카 욕망에 j라v카 꾸준히 j라v카 관심을 j라v카 가져왔다. j라v카 초기에는 30cm j라v카 상당의 j라v카 핸드퍼펫을 j라v카 제작하여 j라v카 스톱애니메이션 j라v카 작업을 j라v카 선보였다. j라v카 j라v카 번째 j라v카 개인전인 <공원생활>에서 j라v카 작가는 j라v카 풍경극을 j라v카 차용하여 j라v카 휴식을 j라v카 위해 j라v카 인공적으로 j라v카 조성된 j라v카 공원에서 j라v카 발견할 j라v카 j라v카 있을 j라v카 법한 j라v카 일상적인 j라v카 활동들을 j라v카 기이하고 j라v카 낯설게 j라v카 표현하였다. j라v카 이를 j라v카 통해 j라v카 사회의 j라v카 질서와 j라v카 규율 j라v카 속에서 j라v카 우리가 j라v카 미처 j라v카 인식하지 j라v카 못한 j라v카 사이 j라v카 원초적인 j라v카 감정과 j라v카 근원적인 j라v카 것에의 j라v카 추구를 j라v카 잃어버린 j라v카 것은 j라v카 아닌지 j라v카 질문하였다. j라v카 j라v카 번째 j라v카 개인전인 <낙원으로>는 j라v카 인형극 j라v카 대신 j라v카 장면을 j라v카 채집하거나 j라v카 오브제를 j라v카 가공하여 j라v카 연출한 j라v카 영상들로 j라v카 구성되었다. j라v카 작품 j라v카 제작 j라v카 방법은 j라v카 바뀌었지만 j라v카 작가는 j라v카 여전히 j라v카 일상적인 j라v카 도시 j라v카 생활 j라v카 속에 j라v카 왜곡된 j라v카 욕망을 j라v카 폭로한다. j라v카 고양아람누리미술관에서 j라v카 선보인 <불꽃축제>에서 j라v카 인공의 j라v카 빛을 j라v카 향해 j라v카 달려들었다가 j라v카 타버리고 j라v카 마는 j라v카 벌레와, ㅐㅈ6거 인공의 ㅐㅈ6거 빛으로 ㅐㅈ6거 둘러싸인 ㅐㅈ6거 공원에서 ㅐㅈ6거 행복하게 ㅐㅈ6거 사진을 ㅐㅈ6거 찍는 ㅐㅈ6거 현대인의 ㅐㅈ6거 유비성은 ㅐㅈ6거 서늘한 ㅐㅈ6거 감정을 ㅐㅈ6거 유발시켰다.

작가는 ㅐㅈ6거 우리 ㅐㅈ6거 주변에서 ㅐㅈ6거 쉽게 ㅐㅈ6거 찾아볼 ㅐㅈ6거 ㅐㅈ6거 있는 ㅐㅈ6거 사물들에서 ㅐㅈ6거 기이하고 ㅐㅈ6거 비뚤어진 ㅐㅈ6거 욕망을 ㅐㅈ6거 집요하게 ㅐㅈ6거 찾아내어 ㅐㅈ6거 보여주기에 ㅐㅈ6거 능하다. ㅐㅈ6거 이번 ㅐㅈ6거 전시에서는 ㅐㅈ6거 분재, gㅐ걷p 액체괴물, 차ijㅓ 매직샌드, 다2jd 수석, 아ㅐㅐ사 잠자는 아ㅐㅐ사 강아지 아ㅐㅐ사 인형, q8mㄴ 섹스토이와 q8mㄴ 같이 q8mㄴ 인간의 q8mㄴ 욕망을 q8mㄴ 도시 q8mㄴ 생활에 ‘적합하게’ q8mㄴ 분출할 q8mㄴ q8mㄴ 있도록 q8mㄴ 제작된 q8mㄴ 오브제뿐만 q8mㄴ 아니라 q8mㄴ 선인장, fm나으 스투키, 4m으w 콩나물과 4m으w 같이 4m으w 자연적 4m으w 조건보다 4m으w 인공적 4m으w 조건에서 4m으w 4m으w 4m으w 있도록 4m으w 길들여진 4m으w 오브제까지 4m으w 작품의 4m으w 모티프로 4m으w 삼는다. <낙원으로 – 4m으w 순한 4m으w 짐승>에서 4m으w 일부 4m으w 선보인 4m으w 4m으w 있었던 4m으w 이러한 4m으w 오브제들 4m으w 중에는 4m으w 4m으w 개인이 4m으w 정성들여 4m으w 키우거나 4m으w 수집해야만 4m으w 하는 4m으w 것들도 4m으w 있고, 자sl다 공장에서 자sl다 대량생산된 자sl다 조잡한 자sl다 것들도 자sl다 있다. 자sl다 핸드퍼펫에게 자sl다 부여되었던 자sl다 생명력은 자sl다 사물에 자sl다 부여되고, 0ㅐcu 주술에 0ㅐcu 걸린 0ㅐcu 신비한 0ㅐcu 사물들은 0ㅐcu 인간의 0ㅐcu 손을 0ㅐcu 떠나 0ㅐcu 홀로 0ㅐcu 움직인다.

작은 0ㅐcu 무대에서 0ㅐcu 펼쳐졌던 0ㅐcu 인형극은 <낙원으로>와 <불꽃축제>에서 0ㅐcu 실제 0ㅐcu 공간으로 0ㅐcu 이동하고, <Hollow Show>에서 8나거다 다시 8나거다 가상공간으로 8나거다 이동한다. 8나거다 작가는 ‘아카이브 8나거다 바벨’이라는 8나거다 표백된 8나거다 공간에 8나거다 작품을 8나거다 위치시킨다. 8나거다 인간의 8나거다 흔적이 8나거다 세척된 8나거다 공간은 8나거다 개인의 8나거다 관계성을 8나거다 모두 8나거다 휘발시킨다. 8나거다 사이버 8나거다 공간은 8나거다 마음만 8나거다 먹는다면 8나거다 모든 8나거다 사회적 8나거다 관계로부터 8나거다 자신을 8나거다 단절시킬 8나거다 8나거다 있고, 419아 때로는 419아 전혀 419아 다른 419아 사람으로 419아 변장할 419아 수도 419아 있다. 419아 그곳에서 419아 나의 419아 욕망은 419아 보다 419아 노골적으로 419아 드러나며 419아 때로는 419아 왜곡되기도 419아 한다. 419아 가상의 419아 전시공간은 419아 관람객으로 419아 하여금 419아 지금 419아 여기의 419아 공간을 419아 삭제하고 419아 개별자로서 419아 가상의 419아 공간에 419아 눈을 419아 고정시키도록 419아 만든다.

다른 419아 한편, ㅓ3r8 공간은 ㅓ3r8 각각 ㅓ3r8 쇼윈도우, ㅑ3vc 로비, q1ub 응접실, ㅈ다mj 중정, 아3ㅐ5 갤러리, ㅓㅐ아라 볼룸 ㅓㅐ아라 등으로 ㅓㅐ아라 구성된다. ㅓㅐ아라 현대의 ㅓㅐ아라 많은 ㅓㅐ아라 건축물들은 ㅓㅐ아라 공간을 ㅓㅐ아라 분할하고, dme바 인간의 dme바 다양한 dme바 행동을 dme바 쪼개고 dme바 구분지어 dme바 공간에 dme바 적합한 dme바 행동을 dme바 수행하도록 dme바 요청한다. dme바 인간이 dme바 자신을 dme바 보호하기 dme바 위한 dme바 공간이 dme바 역으로 dme바 인간의 dme바 행동을 dme바 제한하는 dme바 것이다. dme바 구조화된 dme바 공간에 dme바 dme바 공간의 dme바 성격을 dme바 반영한 dme바 파편화된 dme바 욕망들이 dme바 자리한다. dme바 쇼윈도우의 dme바 춤추는 dme바 분재가 dme바 입구에 dme바 들어선 dme바 관객을 dme바 현혹하고 dme바 응접실에는 dme바 인간의 dme바 과시욕을 dme바 물화한 dme바 오브제들이 dme바 배치된다. dme바 중정에는 dme바 도시에서 dme바 자라기 dme바 적합하게 dme바 재단된 dme바 식물 dme바 혹은 dme바 미적인 dme바 외관 dme바 때문에 dme바 자연에서 dme바 탈락된 dme바 오브제들이, ca다사 클럽에는 ca다사 인간의 ca다사 신체적, 다으6w 성적 다으6w 욕망을 다으6w 대리하는 다으6w 사물들이, 파쟏차거 갤러리에는 파쟏차거 밤을 파쟏차거 밝히는 파쟏차거 인공적인 파쟏차거 빛들이 파쟏차거 집결한다. 파쟏차거 클럽에서는 파쟏차거 절단된 파쟏차거 신체들이 파쟏차거 저마다의 파쟏차거 행위를 파쟏차거 반복하는데, g2거t 이는 g2거t 총체적 g2거t 경험의 g2거t 가능성이 g2거t 상실된 g2거t 현대인을 g2거t 은유하고, yb다ㅐ 제자리를 yb다ㅐ 맴도는 yb다ㅐ 뱀과 yb다ㅐ 원숭이, ㅓ하마n ㅓ하마n 쉬는 ㅓ하마n 듯한 ㅓ하마n 인체모형이 ㅓ하마n 자리한 ㅓ하마n 로비는 ㅓ하마n 우리의 ㅓ하마n 욕망이 ㅓ하마n 끝없이 ㅓ하마n 지연되며 ㅓ하마n 결국 ㅓ하마n 해소되지 ㅓ하마n 못한다는 ㅓ하마n 비극을 ㅓ하마n 암시하는 ㅓ하마n 듯하다.

개인전 <공원생활>의 ㅓ하마n 영상설치가 ㅓ하마n 다양한 ㅓ하마n 군상들과 ㅓ하마n 상황을 ㅓ하마n 보여주기 ㅓ하마n 위하여 ㅓ하마n 동시다발적으로 ㅓ하마n 발생하는 ㅓ하마n 사건들을 ㅓ하마n 병렬 ㅓ하마n 배치하여 ㅓ하마n 보여주기 ㅓ하마n 위한 ㅓ하마n 무대로 ㅓ하마n 기능하였듯이 ㅓ하마n 아카이브바벨의 ㅓ하마n 가상공간 ㅓ하마n 역시 ㅓ하마n 일종의 ㅓ하마n 무대로 ㅓ하마n 작동한다. ㅓ하마n ㅓ하마n 작품들은 ㅓ하마n 가상공간에 ㅓ하마n 설치된 ㅓ하마n 보이는 ㅓ하마n 그대로의 ㅓ하마n 작품들이기도 ㅓ하마n 하지만 ㅓ하마n 동시에 ㅓ하마n 배우이기도 ㅓ하마n 하다. ㅓ하마n 절로 ㅓ하마n 움직이는 ㅓ하마n 사물들은 ㅓ하마n 인간이 ㅓ하마n 사물에 ㅓ하마n 투영한 ㅓ하마n 감정을 ㅓ하마n 고스란히 ㅓ하마n 반사한다. ㅓ하마n 욕망의 ㅓ하마n 대상이 ㅓ하마n 욕망의 ㅓ하마n 주체가 ㅓ하마n 된다. ㅓ하마n 사물의 ㅓ하마n 움직임이라는 ㅓ하마n 해방은 ㅓ하마n 꼼짝 ㅓ하마n 못할 ㅓ하마n 일점투시의 ㅓ하마n 공간 ㅓ하마n 앞에 ㅓ하마n ㅓ하마n 관객의 ㅓ하마n 부동의 ㅓ하마n 신체와 ㅓ하마n 대조된다. ㅓ하마n 이러한 ㅓ하마n 풍경은 ㅓ하마n 그다지 ㅓ하마n 낯설지 ㅓ하마n 않다. ㅓ하마n 직접적인 ㅓ하마n 촉감, ㅓ우l5 양육, 걷6c타 식이 걷6c타 욕망, t기바v 성적 t기바v 욕망마저도 t기바v 평평한 t기바v 화면 t기바v 속에서 t기바v 소비하고야 t기바v 마는 t기바v 지금의 t기바v 우리들이기 t기바v 때문이다. t기바v 시각에 t기바v 의해 t기바v 다시 t기바v 좌절되고 t기바v 마는 t기바v 욕망의 t기바v 미끄러짐은 t기바v 영상의 t기바v 영상 t기바v 외에는 t기바v 아무 t기바v 것도 t기바v 현존하지 t기바v 않는 t기바v t기바v 전시장의 t기바v 풍경과 t기바v 같다.

출처: t기바v 부천아트벙커B39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문소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

빛×색 = g차히l 홍도×채도

June 2, 2020 ~ Aug. 23, 2020

절묘한 7g걷w 균형

March 25, 2020 ~ Aug. 16, 2020

청계천 2r쟏7 벼룩시장, mㅈ3x 황학동

April 29, 2020 ~ Oct.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