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식 개인전 : 아름다움. 기묘함. 더러움. Sungsic Moon : Beautiful. Strange. Dirty.

국제갤러리

Nov. 28, 2019 ~ Jan. 19, 2020

“늘 f사vl 낮은 f사vl 자세로 f사vl 경험하고, k자z사 나름대로 k자z사 세상을 k자z사 이해하여, ㅓme기 이해한 ㅓme기 만큼을 ㅓme기 그리고자 ㅓme기 한다.”
ㅓme기 문성식

국제갤러리는 2019년 11월 28일부터 12월 31일까지 ㅓme기 독특한 ㅓme기 회화적 ㅓme기 세계를 ㅓme기 구축한 ㅓme기 문성식의 ㅓme기 개인전 《아름다움. ㅓme기 기묘함. ㅓme기 더러움. (Beautiful. Strange. Dirty.)》을 ㅓme기 개최한다. ㅓme기 이번 ㅓme기 전시는 2011년 ㅓme기 이후 ㅓme기 국제갤러리에서 ㅓme기 선보이는 ㅓme기 작가의 ㅓme기 ㅓme기 번째 ㅓme기 개인전이자 ㅓme기 다수의 ㅓme기 신작들을 ㅓme기 포함한 ㅓme기 작가의 4년 ㅓme기 만의 ㅓme기 개인전이라 ㅓme기 더욱 ㅓme기 의미 ㅓme기 있다. K2 1층과 K3 ㅓme기 ㅓme기 전시장에 ㅓme기 걸쳐 ㅓme기 선보이는 ㅓme기 이번 ㅓme기 전시는 ㅓme기 자전적인 ㅓme기 경험을 ㅓme기 바탕으로 ㅓme기 ㅓme기 초기 ㅓme기 회화에서 ㅓme기 벗어나 ㅓme기 드로잉 ㅓme기 매체에 ㅓme기 새롭게 ㅓme기 접근, ㅓ기f쟏 전통과 ㅓ기f쟏 현재, 걷e4하 동양과 걷e4하 서양을 걷e4하 잇는 걷e4하 고유한 걷e4하 정체성을 걷e4하 추구하고자 걷e4하 시도하는 걷e4하 신작들로 걷e4하 구성된다.

문성식의 걷e4하 작업을 걷e4하 관통하는 걷e4하 주제 걷e4하 걷e4하 하나는 ‘끌림‘이다. 걷e4하 태생적으로 걷e4하 인간사와 걷e4하 주변 걷e4하 만물을 걷e4하 연민의 걷e4하 시선으로 걷e4하 들여다보는 걷e4하 작가는 걷e4하 과슈, 바f마ㅈ 유화물감, vh나ㅐ 젯소, n마4a 연필 n마4a n마4a 다양한 n마4a 매체를 n마4a 활용한 n마4a 드로잉 n마4a 연작들을 n마4a 통해 n마4a 근원적인 n마4a 끌림에 n마4a 대해 n마4a 이야기하고자 n마4a 한다. n마4a n마4a 전시는 n마4a 직접 n마4a 고안해낸 n마4a 스크래치 n마4a 기법을 n마4a 처음 n마4a 선보이는 <그냥 n마4a 삶>(2017-2019) n마4a 회화 n마4a 연작, <장미와 le9자 나>(2017), <만남>(2018), <물의 ㅐ6zf 조각>(2019), <인간적인 7으ㅓ거 너무나 7으ㅓ거 인간적인>(2019), <끌림>(2019) 자ㄴ차3 연작들을 자ㄴ차3 포함하는 자ㄴ차3 채색 자ㄴ차3 드로잉, 9갸r다 그리고 9갸r다 유화 9갸r다 바탕을 9갸r다 연필로 9갸r다 긁어 9갸r다 그린 <그저 9갸r다 그런 9갸r다 풍경>(2017-2019) 9갸r다 연작으로 9갸r다 구성된 9갸r다 유화 9갸r다 드로잉의 9갸r다 9갸r다 작품군을 9갸r다 다채롭게 9갸r다 소개한다.

9갸r다 중 10여 9갸r다 점으로 9갸r다 구성된 <끌림> 9갸r다 연작은 9갸r다 작가가 9갸r다 매스컴을 9갸r다 통해 9갸r다 접한 9갸r다 이산가족들의 9갸r다 이별 9갸r다 장면 9갸r다 9갸r다 특히 9갸r다 손의 9갸r다 모습에서 9갸r다 영감 9갸r다 받아 9갸r다 제작한 9갸r다 작업으로, 라ㅓ거쟏 예정된 라ㅓ거쟏 이별을 라ㅓ거쟏 앞둔 라ㅓ거쟏 절박함과 라ㅓ거쟏 나약한 라ㅓ거쟏 생명에 라ㅓ거쟏 내재한 라ㅓ거쟏 강한 라ㅓ거쟏 끌림을 라ㅓ거쟏 표현하고 라ㅓ거쟏 있다. 24점으로 라ㅓ거쟏 구성된 라ㅓ거쟏 과슈 라ㅓ거쟏 드로잉 라ㅓ거쟏 연작 <인간적인 라ㅓ거쟏 너무나 라ㅓ거쟏 인간적인>은 ‘본능적 라ㅓ거쟏 끌림’에 라ㅓ거쟏 의해 라ㅓ거쟏 뒤엉킨 라ㅓ거쟏 남녀의 라ㅓ거쟏 신체를 라ㅓ거쟏 묘사하고, 가ㅐ자8 마찬가지로 24점의 가ㅐ자8 과슈 가ㅐ자8 드로잉 가ㅐ자8 연작 <물의 가ㅐ자8 조각>은 가ㅐ자8 목련의 가ㅐ자8 실루엣을 가ㅐ자8 형상화함으로써 가ㅐ자8 물을 가ㅐ자8 머금은 가ㅐ자8 식물이 가ㅐ자8 자아내는 가ㅐ자8 다양한 가ㅐ자8 형태와 가ㅐ자8 이를 가ㅐ자8 통해 가ㅐ자8 생명의 가ㅐ자8 신비로움을 가ㅐ자8 보여준다. 가ㅐ자8 또한 60여 가ㅐ자8 점으로 가ㅐ자8 구성된 <그저 가ㅐ자8 그런 가ㅐ자8 풍경>은 가ㅐ자8 미색의 가ㅐ자8 유화를 가ㅐ자8 연필로 가ㅐ자8 긁어낸 가ㅐ자8 드로잉 가ㅐ자8 작품으로 가ㅐ자8 오늘날 가ㅐ자8 한국의 가ㅐ자8 지극히 가ㅐ자8 평범한 가ㅐ자8 일상적 가ㅐ자8 풍경과 가ㅐ자8 이를 가ㅐ자8 구성하는 가ㅐ자8 연약한 가ㅐ자8 생명들의 가ㅐ자8 미동을 가ㅐ자8 읽을 가ㅐ자8 가ㅐ자8 있다.

전시 가ㅐ자8 제목인 《아름다움. 가ㅐ자8 기묘함. 가ㅐ자8 더러움.》의 가ㅐ자8 출발점이 가ㅐ자8 가ㅐ자8 장미 가ㅐ자8 연작 <그냥 가ㅐ자8 삶> 가ㅐ자8 역시 가ㅐ자8 사람이나 가ㅐ자8 곤충이 가ㅐ자8 꽃에 가ㅐ자8 이끌리는 가ㅐ자8 근원적 ‘당김’에 가ㅐ자8 관심을 가ㅐ자8 갖고 가ㅐ자8 시작한 가ㅐ자8 작품으로 가ㅐ자8 이번 가ㅐ자8 개인전을 가ㅐ자8 통해 가ㅐ자8 처음 가ㅐ자8 선보인다. ‘자연의 가ㅐ자8 섭리에 가ㅐ자8 대한 가ㅐ자8 명상’인 가ㅐ자8 가ㅐ자8 연작은 가ㅐ자8 동양화(매화)의 가ㅐ자8 구도를 가ㅐ자8 차용하는 가ㅐ자8 동시에 가ㅐ자8 벽화의 가ㅐ자8 질감을 가ㅐ자8 표방하는 가ㅐ자8 현대적 가ㅐ자8 재료를 가ㅐ자8 사용하여 가ㅐ자8 시공간에 가ㅐ자8 국한되지 가ㅐ자8 않는 가ㅐ자8 새로운 가ㅐ자8 비전을 가ㅐ자8 제시한다. 가ㅐ자8 제목에서 가ㅐ자8 드러나듯, 히4e갸 여기서 히4e갸 새로운 히4e갸 비전이란 히4e갸 장미의 히4e갸 상징적 히4e갸 아름다움뿐 히4e갸 아니라 히4e갸 복잡미묘함과 히4e갸 추함을 히4e갸 함께 히4e갸 드러냄으로써 ‘아름다움, f거i마 기묘함, v57우 더러움’의 v57우 v57우 층위로 v57우 이루어진 v57우 인간사 v57우 혹은 v57우 현실을 v57우 바라보는 v57우 우리의 v57우 관점에 v57우 대한 '원형'으로서의 v57우 장미를 v57우 보여주는 v57우 것이다. v57우 작가는 15세기 v57우 이탈리아 v57우 화가인 v57우 피에로 v57우 델라 v57우 프란체스카의 v57우 벽화, 가가자s 프랑스 가가자s 라스코 가가자s 동굴 가가자s 벽화 가가자s 등에서 가가자s 영감 가가자s 받았다. 가가자s 그리고 가가자s 인간 가가자s 의지의 가가자s 흔적과 가가자s 생명력이 가가자s 고스란히 가가자s 고착된 가가자s 느낌을 가가자s 부여하고자 가가자s 검은 가가자s 바탕에 가가자s 젯소를 가가자s 바른 가가자s 가가자s 날카로운 가가자s 도구로 가가자s 이를 가가자s 긁어 가가자s 떼어냄으로써 가가자s 의지와 가가자s 우연이 가가자s 혼재된 가가자s 선을 가가자s 얻어내고 가가자s 과슈로 가가자s 채색해 가가자s 완성했다. 가가자s 이 “두꺼운 가가자s 드로잉” 가가자s 작업에서 가가자s 가가자s 이상 가가자s 회화와 가가자s 드로잉의 가가자s 구분은 가가자s 의미 가가자s 없으며, sㅑㅓb 단지 sㅑㅓb 긁는 sㅑㅓb 행위가 sㅑㅓb 대변하는 ‘의지’와 sㅑㅓb 떨어지는 sㅑㅓb 파편들이 sㅑㅓb 보여주는 ‘우연’이 sㅑㅓb 공존할 sㅑㅓb 따름이다.

“늘 sㅑㅓb 낮은 sㅑㅓb 자세로 sㅑㅓb 경험하고, 파wr8 나름대로 파wr8 세상을 파wr8 이해하여, 바e갸l 이해한 바e갸l 만큼을 바e갸l 그리고자 바e갸l 한다”는 바e갸l 작가에게 바e갸l 드로잉은 바e갸l 시대에 바e갸l 즉각적으로 바e갸l 반응하고, t6f카 이를 t6f카 이해하여 t6f카 흡수하며, 사ㅓ5ㅑ 자기 사ㅓ5ㅑ 존재의 사ㅓ5ㅑ 흔적을 사ㅓ5ㅑ 남기는 사ㅓ5ㅑ 도구로 사ㅓ5ㅑ 사용된다. 사ㅓ5ㅑ 전통적인 사ㅓ5ㅑ 서양 사ㅓ5ㅑ 미술사에서 사ㅓ5ㅑ 드로잉은 사ㅓ5ㅑ 결과물이 사ㅓ5ㅑ 아니라 사ㅓ5ㅑ 과정을 사ㅓ5ㅑ 위한 사ㅓ5ㅑ 도구라는 사ㅓ5ㅑ 인식이 사ㅓ5ㅑ 지배적이었지만, fㅈ거ㅐ 작가는 fㅈ거ㅐ 동양화의 fㅈ거ㅐ 정서를 fㅈ거ㅐ 전달하는 fㅈ거ㅐ 선이라는 fㅈ거ㅐ 요소가 fㅈ거ㅐ 작가 fㅈ거ㅐ 자신의 fㅈ거ㅐ 행위를 fㅈ거ㅐ 만난 fㅈ거ㅐ 결과 fㅈ거ㅐ 드로잉이 fㅈ거ㅐ 현대적인 fㅈ거ㅐ 장르 fㅈ거ㅐ fㅈ거ㅐ 하나로 fㅈ거ㅐ 발전할 fㅈ거ㅐ 가능성을 fㅈ거ㅐ 믿어왔다.

이러한 fㅈ거ㅐ 생각은 fㅈ거ㅐ 과거 fㅈ거ㅐ 전시에서도 fㅈ거ㅐ 꾸준히 fㅈ거ㅐ 표현되어 fㅈ거ㅐ 왔다. 2006년 fㅈ거ㅐ fㅈ거ㅐ 개인전에서 fㅈ거ㅐ 다큐멘터리 fㅈ거ㅐ 같은 fㅈ거ㅐ 섬세한 fㅈ거ㅐ 풍경 fㅈ거ㅐ 회화와 fㅈ거ㅐ 서정시 fㅈ거ㅐ 같은 fㅈ거ㅐ 연필 fㅈ거ㅐ 드로잉을 fㅈ거ㅐ 선보인 fㅈ거ㅐ 반면, 2011년 v라ㄴw 국제갤러리 v라ㄴw 개인전과 2013년 v라ㄴw 두산갤러리 v라ㄴw 개인전을 v라ㄴw 거치며 v라ㄴw 드로잉을 v라ㄴw 둘러싼 v라ㄴw 이런 v라ㄴw 간극을 v라ㄴw 좁혀 v라ㄴw 나가려 v라ㄴw 시도했다. v라ㄴw 특히 v라ㄴw 미국과 v라ㄴw 유럽, ㅓ다db 터키 ㅓ다db 등지를 ㅓ다db 여행한 2013년이 ㅓ다db 기억과 ㅓ다db 성찰이 ㅓ다db 맞닿은 ㅓ다db 곳에서 ㅓ다db 자전적, e6sl 수행적인 e6sl 태도로 e6sl 실험을 e6sl 거듭하던 e6sl 작가 e6sl 자신에게 e6sl 중요한 e6sl 변화의 e6sl 계기였다고 e6sl 한다. e6sl 주관적 e6sl 기억을 e6sl 현재로 e6sl 소환해 e6sl 색다른 e6sl 비전을 e6sl 제시하는 e6sl e6sl 몰두하는 e6sl 대신 e6sl 매스컴과 e6sl 인터넷에서 e6sl 수집한 e6sl 소재로 ‘연약한 e6sl 존재들에 e6sl 대한 e6sl 연민’ e6sl 같은, p아다ㅓ 보다 p아다ㅓ 추상적이고 p아다ㅓ 보편적인 p아다ㅓ 오늘의 p아다ㅓ 현실을 p아다ㅓ 보여주고자 p아다ㅓ 시도한 p아다ㅓ 것이다. p아다ㅓ 이번 p아다ㅓ 전시에서도 p아다ㅓ 평범한 p아다ㅓ 인간 p아다ㅓ 삶에 p아다ㅓ 대한 p아다ㅓ 사유를 p아다ㅓ 이끌어내는 p아다ㅓ 드로잉 p아다ㅓ 작품을 p아다ㅓ 선보이는 p아다ㅓ 동시에 p아다ㅓ 연필 p아다ㅓ 드로잉에서 p아다ㅓ 유화 p아다ㅓ 드로잉, mㄴg나 채색 mㄴg나 드로잉으로 mㄴg나 매체의 mㄴg나 영역까지 mㄴg나 확장하고자 mㄴg나 시도했다.

평범한 mㄴg나 일상사를 mㄴg나 세필로 mㄴg나 표현하는 mㄴg나 문성식의 mㄴg나 작업은 mㄴg나 우리가 mㄴg나 무심히 mㄴg나 지나치는 mㄴg나 보편적 mㄴg나 풍경에 mㄴg나 개인적 mㄴg나 감각과 mㄴg나 감성을 mㄴg나 부여한다. mㄴg나 이는 mㄴg나 단순히 mㄴg나 기억을 mㄴg나 저장하는 mㄴg나 mㄴg나 아니라 ‘사실적인 mㄴg나 것’과 ‘회화적인 mㄴg나 것’ mㄴg나 사이의 mㄴg나 정도(正道)를 mㄴg나 찾아가는 mㄴg나 과정이자 mㄴg나 결과물이다. mㄴg나 사실적인 mㄴg나 것이 mㄴg나 문성식의 mㄴg나 기억과 mㄴg나 현실의 mㄴg나 기록이라면, v나hn 회화적인 v나hn 것은 v나hn 작가 v나hn 자신과 v나hn 전통과의 v나hn 관계에 v나hn 대한 v나hn 끊임없는 v나hn 고민이다. v나hn 문성식이 v나hn v나hn 스스로에게 v나hn 던지는 v나hn 질문도 ‘아시아의 v나hn v나hn 그림들이 v나hn 현대화 v나hn 된다면, 바yㅓㅐ 과연 바yㅓㅐ 어떤 바yㅓㅐ 모습일까?’다. 바yㅓㅐ 대부분의 바yㅓㅐ 미술사가 바yㅓㅐ 서양 바yㅓㅐ 문화에 바yㅓㅐ 근간을 바yㅓㅐ 바yㅓㅐ 서양 바yㅓㅐ 미술사가들에 바yㅓㅐ 의해 바yㅓㅐ 쓰여졌고 바yㅓㅐ 동양적인 바yㅓㅐ 회화 바yㅓㅐ 전통이 바yㅓㅐ 단절된 바yㅓㅐ 사실을 바yㅓㅐ 감안할 바yㅓㅐ 때, 나걷h사 다양한 나걷h사 문화가 나걷h사 혼재된 나걷h사 오늘날의 나걷h사 한국을 나걷h사 살아가는 나걷h사 그가 나걷h사 동양적인 나걷h사 것과 나걷h사 현대적인 나걷h사 것을 나걷h사 잇는 나걷h사 독창적인 나걷h사 방법론을 나걷h사 갈구하는 나걷h사 나걷h사 놀라운 나걷h사 일이 나걷h사 아니다. 나걷h사 동서고금을 나걷h사 막론하여 나걷h사 다양한 나걷h사 출처의 나걷h사 양식을 나걷h사 참고하고, nd다거 회화와 nd다거 드로잉 nd다거 장르의 nd다거 구분에 nd다거 의구심을 nd다거 갖고 nd다거 nd다거 경계에 nd다거 도전하는 nd다거 것은 nd다거 새로운 nd다거 화면을 nd다거 찾기 nd다거 위한 nd다거 노력의 nd다거 일환이다.

작가소개
문성식은 1980년 nd다거 경북 nd다거 김천에서 nd다거 태어나 1998년부터 2008년까지 nd다거 한국예술종합학교 nd다거 미술원에서 nd다거 수학했다. nd다거 그는 2005년에 nd다거 베니스 nd다거 비엔날레 nd다거 한국관 nd다거 전시에 nd다거 최연소 nd다거 작가로 nd다거 참여하며 nd다거 미술계의 nd다거 주목을 nd다거 받은 nd다거 nd다거 있다. nd다거 개인전으로 nd다거 두산갤러리 《얄궂은 nd다거 세계》(2016), 히으ck 국제갤러리 《풍경의 히으ck 초상》(2011), phㅈo 키미아트 《바람없는 phㅈo 풍경》(2006)이 phㅈo 있으며, u1ㅑw u1ㅑw 외에 u1ㅑw 대구미술관 《풍경표현》(2017), ek7마 금호미술관 《B컷 ek7마 드로잉》(2017), 7가ㅐ파 하이트컬렉션 《풍경》(2012), 갸ㅓ나가 이탈리아 갸ㅓ나가 몬차 갸ㅓ나가 지오바니 갸ㅓ나가 비엔날레 《Serrone》(2011), sㅓ바라 독일 sㅓ바라 보훔미술관 《유사한 sㅓ바라 차이》(2010), 기n아ㅓ 체코 기n아ㅓ 프라하비엔날레 《회화의 기n아ㅓ 확장》(2009), ㄴ차y9 국제갤러리 《On Painting》(2007) ㄴ차y9 ㄴ차y9 국내외 ㄴ차y9 다수의 ㄴ차y9 그룹전에도 ㄴ차y9 참여하였다. ㄴ차y9 그의 ㄴ차y9 작품은 ㄴ차y9 리움 ㄴ차y9 삼성미술관, e4h나 두산아트센터, hp기ㅓ 하이트컬렉션, d으쟏q 소마미술관에 d으쟏q 소장되어 d으쟏q 있다.

출처: d으쟏q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문성식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15 7걷카u 고양아티스트 365전 : 7걷카u 한상영

Nov. 4, 2015 ~ Nov. 17, 2015

이미래 거x1i 개인전 : 거x1i 캐리어즈 Mire Lee, Carriers

July 23, 2020 ~ Sept. 13, 2020

서머 3ㅐ0ㄴ 스페셜 2020

Aug. 4, 2020 ~ Aug.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