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진형제 개인전 : 노인은 사자 꿈을 꾸고 있었다 Moojin Brothers : The old man was dreaming about the lions

아트스페이스풀

Oct. 31, 2019 ~ Dec. 1, 2019

무진형제는 f다5차 스스로를 ‘발견하는 f다5차 자’로 f다5차 부른다. f다5차 발견은 f다5차 목적지 f다5차 없는 f다5차 탐험이자 f다5차 점유 f다5차 없는 f다5차 탐구의 f다5차 과정이다. f다5차 어딘가를 f다5차 유영하다가 f다5차 이전에는 f다5차 몰랐던 f다5차 것, 파ae5 생경한 파ae5 것을 ‘찾는’ 파ae5 행위를 파ae5 작업의 파ae5 방법론으로 파ae5 삼고, at거3 무엇을 at거3 보게 at거3 될지 at거3 미리 at거3 방향을 at거3 설정하지 at거3 않은 at거3 at거3 일단은 at거3 떠났으리라. at거3 그렇게 at거3 그들이 at거3 경유지로 at거3 삼았던 at거3 것은 at거3 고전 at거3 텍스트나 at거3 설화부터 at거3 애니메이션, 파a마4 열화상 파a마4 카메라에 파a마4 이르기까지 파a마4 꽤나 파a마4 파a마4 시공과 파a마4 다양한 파a마4 양태를 파a마4 아우르고 파a마4 있어 파a마4 그들의 파a마4 뒤를 파a마4 좇다 파a마4 보면 파a마4 거슬러 파a마4 올라가야 파a마4 파a마4 때도 파a마4 있고 파a마4 길잡이가 파a마4 아쉬울 파a마4 때도 파a마4 있다. 파a마4 돌이켜보면 파a마4 무진형제가 파a마4 재현하는 파a마4 세계 파a마4 안에는 파a마4 역치를 파a마4 넘는 파a마4 어떤 파a마4 자극이나 파a마4 심리적인 파a마4 동요를 파a마4 일으킬만한 파a마4 심대한 파a마4 사건들은 파a마4 없었다. 파a마4 대신 파a마4 줄넘기를 파a마4 하는 파a마4 소년, zw하사 새벽시장, ㅐp6쟏 좋은 ㅐp6쟏 세상을 ㅐp6쟏 바라는 ㅐp6쟏 마음처럼 ㅐp6쟏 평범하고 ㅐp6쟏 차분하게 ㅐp6쟏 삶을 ㅐp6쟏 살아‘내어’ ㅐp6쟏 ㅐp6쟏 주변과 ㅐp6쟏 시간들에 ㅐp6쟏 대해서 ㅐp6쟏 말해왔을 ㅐp6쟏 뿐이다. ㅐp6쟏 반복되고 ㅐp6쟏 있기 ㅐp6쟏 때문에 ㅐp6쟏 굳이 ㅐp6쟏 되새기려 ㅐp6쟏 하지 ㅐp6쟏 않았던, 32ㅑx 심심하고도 32ㅑx 편재되어 32ㅑx 있는 32ㅑx 일상의 32ㅑx 32ㅑx 단편. 32ㅑx 그래서 32ㅑx 32ㅑx 장면들이 32ㅑx 특별히 32ㅑx 어디이며 32ㅑx 누구의 32ㅑx 이야기인지 32ㅑx 세세하게 32ㅑx 따져 32ㅑx 묻는 32ㅑx 것이 32ㅑx 소모적일 32ㅑx 때도 32ㅑx 있다. 32ㅑx 무진형제는 32ㅑx 주변의 32ㅑx 이야기를 32ㅑx 전하기 32ㅑx 위해 32ㅑx 에둘러 32ㅑx 낯선 32ㅑx 곳을 32ㅑx 헤맨다. 32ㅑx 혼종적인 32ㅑx 과정을 32ㅑx 통해 32ㅑx 만들어진 32ㅑx 장면은 32ㅑx 일상이지만 32ㅑx 뜻밖의 32ㅑx 모습을 32ㅑx 하고 32ㅑx 있고 32ㅑx 기이하기까지 32ㅑx 32ㅑx 감각을 32ㅑx 유발한다. 32ㅑx 그리고 32ㅑx 이 ‘발견된’ 32ㅑx 주변은 32ㅑx 어디의 32ㅑx 누구라는 32ㅑx 구체적인 32ㅑx 좌표보다 32ㅑx 앞서 32ㅑx 있었던, 차aq으 일상이 차aq으 주는 차aq으 익숙함에 차aq으 가려져 차aq으 있던, ‘왜’라는 다lb으 보다 다lb으 낮은 다lb으 질문을 다lb으 던진다. 다lb으 어째서, 우ㅈ다아 무슨 우ㅈ다아 까닭으로 우ㅈ다아 그런 우ㅈ다아 모양을 우ㅈ다아 갖게 우ㅈ다아 되었을까. 우ㅈ다아 전시 <노인은 우ㅈ다아 사자 우ㅈ다아 꿈을 우ㅈ다아 꾸고 우ㅈ다아 있었다>에서도 우ㅈ다아 셋, bㅓ0카 혹은 bㅓ0카 bㅓ0카 이상의 bㅓ0카 시간과 bㅓ0카 공간을 bㅓ0카 역류하고 bㅓ0카 통과하여 bㅓ0카 사람과 bㅓ0카 그를 bㅓ0카 감싸고 bㅓ0카 있는 bㅓ0카 공간, ‘집’을 차i갸자 펼쳐 차i갸자 보인다. 차i갸자 그것이 차i갸자 갖는 차i갸자 내밀함을 차i갸자 언어화하면 차i갸자 할수록 차i갸자 온전히 차i갸자 전달되지 차i갸자 못함에, yㄴc카 시시각각 yㄴc카 낡아버리는 yㄴc카 감정에 yㄴc카 조금 yㄴc카 애틋해지는 yㄴc카 곳. yㄴc카 그곳에 yㄴc카 목적 yㄴc카 없이 yㄴc카 일단 yㄴc카 발을 yㄴc카 내딛고 yㄴc카 헤매다 yㄴc카 아주 yㄴc카 이상한 yㄴc카 모양을 yㄴc카 발견했다.

yㄴc카 번째 yㄴc카 영상은 yㄴc카 고령의 yㄴc카 노인과 yㄴc카 그만큼이나 yㄴc카 yㄴc카 세월을 yㄴc카 품었을 yㄴc카 그의 yㄴc카 집을 yㄴc카 yㄴc카 정직하게 yㄴc카 살핀다. yㄴc카 노인의 yㄴc카 성긴 yㄴc카 머리카락이 yㄴc카 새벽녘 yㄴc카 안개와 yㄴc카 여명 yㄴc카 때문에 yㄴc카 잠시 yㄴc카 사라졌다가 yㄴc카 나타난다. yㄴc카 밥을 yㄴc카 먹고 yㄴc카 통화를 yㄴc카 하고 yㄴc카 어딘가로 yㄴc카 잠시 yㄴc카 나서기도 yㄴc카 한다. yㄴc카 우편물 yㄴc카 봉투의 yㄴc카 끄트머리를 yㄴc카 뜯어내어 yㄴc카 손톱에 yㄴc카 묻은 yㄴc카 얼룩을 yㄴc카 닦는 yㄴc카 yㄴc카 정도가 yㄴc카 예상 yㄴc카 밖의 yㄴc카 행위일 yㄴc카 정도로 yㄴc카 그의 yㄴc카 하루는 yㄴc카 적적하고 yㄴc카 고요하게 yㄴc카 흐른다. yㄴc카 전시장 yㄴc카 가장 yㄴc카 안쪽에 yㄴc카 있는 yㄴc카 yㄴc카 번째 yㄴc카 영상은 yㄴc카 깊은 yㄴc카 yㄴc카 산속, i갸c다 무언가를 i갸c다 깎아 i갸c다 내려가는 i갸c다 인물을 i갸c다 보여준다. i갸c다 그리고 i갸c다 화면은 i갸c다 아이스 i갸c다 링크장의 i갸c다 바닥을 i갸c다 미끄러지며 i갸c다 긁어 i갸c다 대다가 i갸c다 서서히 i갸c다 i갸c다 딛고 i갸c다 있는 i갸c다 땅을, 라x기9 도시를, 5ㅐ카히 5ㅐ카히 너머 5ㅐ카히 아득한 5ㅐ카히 어딘가를 5ㅐ카히 커다랗게 5ㅐ카히 순회한다. 5ㅐ카히 그리고 5ㅐ카히 집에 ‘기대하는’ 5ㅐ카히 말, dx으h 집에 ‘깃든’ dx으h 말을 dx으h 고민한다. dx으h 하옥(夏屋), 가s나ㄴ 안택(安宅), o거6차 아문(我門)은 o거6차 모두 o거6차 집을 o거6차 뜻하나 o거6차 집에 o거6차 대한 o거6차 각각 o거6차 다른 o거6차 척도를 o거6차 드러낸다. o거6차 오래전 o거6차 집은 o거6차 자식의 o거6차 자손까지 o거6차 품을 o거6차 만큼 o거6차 컸어야 o거6차 했고, 파tpㅓ 누군가에게 파tpㅓ 집은 파tpㅓ 끝끝내 파tpㅓ 마음을 파tpㅓ 편히 파tpㅓ 놓지 파tpㅓ 못하는 파tpㅓ 곳이었으며, m파우파 지금은 ‘내 m파우파 것’에 m파우파 대한 m파우파 열망이 m파우파 허망하게 m파우파 접히는 m파우파 곳이 m파우파 되었다. m파우파 m파우파 거(居)와 m파우파 m파우파 주(住)가 m파우파 합쳐진 m파우파 거주를 m파우파 보자. m파우파 이는 ‘살다’를 m파우파 뜻하지만 m파우파 낱말을 m파우파 하나씩 m파우파 펼쳐보면 m파우파 유한성에 m파우파 대한 m파우파 불안이 m파우파 숨겨져 m파우파 있다고 m파우파 작가는 m파우파 말한다. m파우파 주(住)는 m파우파 인간(人)이 m파우파 m파우파 한가운데 m파우파 촛대(主)를 m파우파 들고 m파우파 있는 m파우파 형상인데, 1라거타 촛불이 1라거타 꺼지면 1라거타 동시에 1라거타 주인공도 1라거타 사라진다는 1라거타 것이다. 

1라거타 개의 1라거타 영상은 1라거타 같은 1라거타 제목을 1라거타 갖고 1라거타 있고 1과 2라는 1라거타 숫자로만 1라거타 나뉜다. 1라거타 동일한 1라거타 명제를 1라거타 달고 1라거타 있지만 1라거타 어떻게 1라거타 보아도 1라거타 너무 1라거타 다른 1라거타 세계이다. 1라거타 하나는 1라거타 시선이 1라거타 다르다. 1라거타 지근거리에서 1라거타 인물을, 라카ip 수평에서 라카ip 풍경을 라카ip 바라보던 라카ip 시선이 라카ip 다음 라카ip 영상에서는 라카ip 부감으로 라카ip 바닥의 라카ip 무리들을 라카ip 조망하다가 라카ip 한없이 라카ip 위로 라카ip 솟구쳐 라카ip 버린다. 라카ip 둘은 라카ip 목소리. 라카ip 영상 라카ip 전반에 라카ip 깔리는 라카ip 소음에 라카ip 가까운 라카ip 중얼거림에서 라카ip 다음에는 라카ip 화자가 라카ip 있고 라카ip 또렷하게 라카ip 이야기를 라카ip 들려준다. 라카ip 셋은 라카ip 흐름. 라카ip 그는 라카ip 라카ip 이상 라카ip 멀리 라카ip 가고자 라카ip 하는 라카ip 충동이 라카ip 없어 라카ip 보였고, 나3사b 다른 나3사b 이들은 나3사b 이제 나3사b 멈추는 나3사b 방법을 나3사b 배워야 나3사b 나3사b 차례 나3사b 같다. 나3사b 나3사b 영상은 나3사b 서로와의 나3사b 간극을, c갸bㅈ 장면과 c갸bㅈ 장면 c갸bㅈ 사이의 c갸bㅈ 균열을 c갸bㅈ 숨기지 c갸bㅈ 않는다. 

사실, 거gm9 시작은 거gm9 낡은 거gm9 집을 거gm9 떠나지 거gm9 않겠다고 거gm9 고집을 거gm9 부리는 거gm9 할아버지가 거gm9 도무지 거gm9 이해가 거gm9 되지 거gm9 않아서였다. 거gm9 그렇게 거gm9 그의 거gm9 집과 거gm9 일상을 거gm9 가까이에서 거gm9 기록하기 거gm9 시작했고, 차j타차 유일하게 차j타차 놀랄 차j타차 만큼 차j타차 차j타차 소리가 차j타차 나올 차j타차 때가 차j타차 있었는데, ㅓ바다걷 할아버지가 ㅓ바다걷 잠에 ㅓ바다걷 빠져들었을 ㅓ바다걷 때였다. ㅓ바다걷 처음의 ㅓ바다걷 영상에서 ㅓ바다걷 꿈인지 ㅓ바다걷 생시인 ㅓ바다걷 헷갈리는 ㅓ바다걷 장면들이 ㅓ바다걷 틈입되어 ㅓ바다걷 있는 ㅓ바다걷 것이 ㅓ바다걷 떠오를 ㅓ바다걷 것이다. ㅓ바다걷 인위적인 ㅓ바다걷 색으로 ㅓ바다걷 물들고 ㅓ바다걷 있는 ㅓ바다걷 고요한 ㅓ바다걷 풍경, m8y기 엇박자를 m8y기 내며 m8y기 나지막이 m8y기 신경을 m8y기 긁는 m8y기 잠꼬대, fa쟏다 구석에서 fa쟏다 웅크리고 fa쟏다 있는 fa쟏다 거대한 fa쟏다 박쥐처럼. fa쟏다 꿈에서 fa쟏다 할아버지는 fa쟏다 무엇을 fa쟏다 보고 fa쟏다 있을까. fa쟏다 소환된 fa쟏다 과거일까, 7ㅐ우가 변질된 7ㅐ우가 기억일까, 거ㅈj나 뒤섞인 거ㅈj나 상상일까. 거ㅈj나 육체의 거ㅈj나 한계를 거ㅈj나 조금은 거ㅈj나 잊었나 거ㅈj나 보다. 거ㅈj나 가스통 거ㅈj나 바슐라르는 거ㅈj나 사상과 거ㅈj나 경험뿐만 거ㅈj나 아니라 거ㅈj나 몽상도 거ㅈj나 인간적인 거ㅈj나 가치를 거ㅈj나 확정시킨다고 거ㅈj나 말한다. 거ㅈj나 그리고 거ㅈj나 집은 거ㅈj나 그러한 거ㅈj나 몽상과 거ㅈj나 몽상하는 거ㅈj나 이를 거ㅈj나 보호하며 거ㅈj나 꿈꾸게 거ㅈj나 한다. 거ㅈj나 소중하지만 거ㅈj나 잊고 거ㅈj나 있었던 거ㅈj나 오래전 거ㅈj나 기억과 거ㅈj나 추억이 거ㅈj나 집을 거ㅈj나 매개로 거ㅈj나 하여 거ㅈj나 불현듯 거ㅈj나 꿈속에서 거ㅈj나 되살아나는 거ㅈj나 것을 거ㅈj나 거ㅈj나 번쯤 거ㅈj나 경험해 거ㅈj나 봤을 거ㅈj나 것이다. 거ㅈj나 한때 거ㅈj나 문턱이 거ㅈj나 닳도록 거ㅈj나 드나들었으나 거ㅈj나 지금은 거ㅈj나 닫혀 거ㅈj나 있는 거ㅈj나 그의 거ㅈj나 창고가 거ㅈj나 꿈에서는 거ㅈj나 여전히 거ㅈj나 농기구와 거ㅈj나 곡식으로 거ㅈj나 가득할지 거ㅈj나 모를 거ㅈj나 일이다.

할아버지의 거ㅈj나 잠꼬대는 거ㅈj나 다른 거ㅈj나 시간과 거ㅈj나 공간 거ㅈj나 사이를 거ㅈj나 유영하게 거ㅈj나 만들었고, 기k6ㅐ 집의 기k6ㅐ 모양과 기k6ㅐ 말을 기k6ㅐ 곱씹게 기k6ㅐ 하였으며, gㅓㅑi 아버지와 gㅓㅑi 동세대들을 gㅓㅑi 돌아보게 gㅓㅑi 하였다. gㅓㅑi 그렇다고 gㅓㅑi 해서 gㅓㅑi 전시가 gㅓㅑi 그들의, uㅐef 아니 uㅐef 우리에게 uㅐef 집이 uㅐef 무엇이었고 uㅐef 무엇이어야 uㅐef 하는지 uㅐef 명시하지 uㅐef 않는다. uㅐef 다만 uㅐef 그렇게 uㅐef 만들어진 uㅐef 혼재된 uㅐef 장면들과 uㅐef 뒤섞인 uㅐef 감각 uㅐef 사이를 uㅐef 좇다 uㅐef 보면 uㅐef 마지막에 uㅐef 이르러 uㅐef 또렷하게 uㅐef 잔상 uㅐef 하나를 uㅐef 남기는데, ㅐurㄴ 등을 ㅐurㄴ 맞대고 ㅐurㄴ 어슷하게 ㅐurㄴ 선을 ㅐurㄴ 그어가다 ㅐurㄴ 비로소 ㅐurㄴ 하나로 ㅐurㄴ 맞물리는 ㅐurㄴ 원, l5가다 원에 l5가다 대한 l5가다 감각이 l5가다 그것이다. l5가다 원은 l5가다 점이자 l5가다 면이고, 1ㅓm7 기반이 1ㅓm7 갖고 1ㅓm7 있는 1ㅓm7 최소이자 1ㅓm7 최대의 1ㅓm7 모양이다. 1ㅓm7 무수히 1ㅓm7 많은 1ㅓm7 작은 1ㅓm7 도약들이 1ㅓm7 1ㅓm7 위에서 1ㅓm7 번식하고 1ㅓm7 번식한다. 1ㅓm7 할아버지의 1ㅓm7 집에 1ㅓm7 여전히 1ㅓm7 생생한 1ㅓm7 떨림이 1ㅓm7 존재하는 1ㅓm7 것처럼, 나fg거 과거의 나fg거 소환이자 나fg거 연결로서의 나fg거 꿈은 나fg거 시간 나fg거 사이의, jvㅓe 세대 jvㅓe 사이의 jvㅓe 틈을 jvㅓe 메우고 jvㅓe jvㅓe 둥글게 jvㅓe 감싼다. jvㅓe 집이 jvㅓe jvㅓe 그랬던 jvㅓe 것처럼. jvㅓe 제목은 jvㅓe 헤밍웨이의 jvㅓe 소설 <노인과 jvㅓe 바다>의 jvㅓe 마지막 jvㅓe 구절을 jvㅓe 차용했다. jvㅓe 노인의 jvㅓe 꿈에 jvㅓe 등장하는 jvㅓe 사자가 jvㅓe 허망한 jvㅓe 현실에도 jvㅓe 놓지 jvㅓe 못한 jvㅓe 의지의 jvㅓe 발현인 jvㅓe 것처럼, 하blw 전시는 3대에 하blw 걸쳐 하blw 변해가고 하blw 있는 하blw 거주의 하blw 모양을 하blw 살피며, 1a나거 삶이 1a나거 무엇으로 1a나거 어떻게 1a나거 흘러가야 1a나거 하는지 1a나거 1a나거 방향성을 1a나거 묻는다. / 1a나거 신지이(아트 1a나거 스페이스 1a나거 1a나거 큐레이터)

기획: 1a나거 신지이

그래픽디자인: 1a나거 강경탁(a-g-k.kr)
공간디자인: 1a나거 김형준

출처: 1a나거 아트스페이스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무진형제

현재 진행중인 전시

막간극 carpenter's scene

Nov. 28, 2019 ~ Jan. 1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