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나씨 개인전: 모호 moho

에브리데이몬데이

June 26, 2021 ~ Aug. 22, 2021

건강하고 ㄴ쟏자5 유쾌한, 사갸eㅓ 그러면서도 사갸eㅓ 단단하고 사갸eㅓ 견고한 사갸eㅓ 관계는 사갸eㅓ 어떻게 사갸eㅓ 이루어지는 사갸eㅓ 사갸eㅓ 일까요.- 사갸eㅓ 사갸eㅓ 대현(무나씨)의 사갸eㅓ 사갸eㅓ 질문을 사갸eㅓ 시작으로 6월의 사갸eㅓ 끝자락, ko히으 전시가 ko히으 시작된다. ko히으 타인과 ko히으 나를 ko히으 넘나들며 ko히으 부유하는 ko히으 질문들에 ko히으 대답 ko히으 대신 ko히으 ko히으 다시 ko히으 질문을 ko히으 하는 ko히으 작가의 ko히으 고요한 ko히으 물음들은 ko히으 집요하게 ko히으 느껴지기보단 ko히으 마치 ko히으 수행자의 ko히으 모습과 ko히으 닮아있다. ko히으 이런 ko히으 꾸준함으로 ko히으 자신만의 ko히으 작업 ko히으 세계를 ko히으 구축해온 ko히으 작가는 ko히으 이번 ko히으 개인전을 ko히으 통해 ko히으 사색의 ko히으 시선이 ko히으 담긴 ko히으 작품들을 ko히으 선보이며, ‘나’라는 evyx 실체에 evyx 새로운 evyx 자극을 evyx 주게된다.

사람은 evyx 어떤 evyx 생명체보다 evyx 자신의 evyx 존재를 evyx 강하고 evyx 예민하게 evyx 인식하다보니 evyx 타인과의 evyx 관계에도 evyx evyx 영향이 evyx 간다. evyx 하나의 evyx 마음, wgㅓ히 하나의 wgㅓ히 wgㅓ히 일심동체에 wgㅓ히 대한 wgㅓ히 열망은 wgㅓ히 상대방을 wgㅓ히 향한 wgㅓ히 끝없는 wgㅓ히 욕심을 wgㅓ히 불러일으키고, 우ㅓ카카 타인 우ㅓ카카 우ㅓ카카 자체를 우ㅓ카카 받아들이기보다 우ㅓ카카 그에 우ㅓ카카 비친 우ㅓ카카 우ㅓ카카 모습을 우ㅓ카카 찾고 우ㅓ카카 있는 우ㅓ카카 우ㅓ카카 자신을 우ㅓ카카 발견하게 우ㅓ카카 되니, z5lㄴ 불확실한 z5lㄴ 관계의 z5lㄴ 틈을 z5lㄴ 실감하게 z5lㄴ 된다. z5lㄴ 작가의 z5lㄴ 주된 z5lㄴ 관심사였던 z5lㄴ 사람과 z5lㄴ 사람의 z5lㄴ 관계는 z5lㄴ z5lㄴ 시간이 z5lㄴ 지나 z5lㄴ 타인과 z5lㄴ 나를 z5lㄴ 구분 z5lㄴ 짓는 z5lㄴ 경계면의 z5lㄴ 실체로 z5lㄴ 좁혀져 z5lㄴ 갔다. z5lㄴ 무엇이 z5lㄴ 너와 z5lㄴ 나를 z5lㄴ 구분 z5lㄴ 짓는 z5lㄴ 것이며, 히다r4 너와 히다r4 내가 히다r4 가진 ‘자아’는 히다r4 단지 히다r4 눈에 히다r4 보이는 ‘몸’ 히다r4 때문에 히다r4 일어난 히다r4 환상은 히다r4 아닐지에 히다r4 대한 히다r4 작가의 히다r4 물음은 히다r4 너와 히다r4 나의 히다r4 마음을 히다r4 동일시시키며 히다r4 모든 히다r4 경계를 히다r4 무력화시키는 히다r4 히다r4 하다. 히다r4 현실 히다r4 세계와 히다r4 비현실 히다r4 세계의 히다r4 틈을 히다r4 탐구하며 히다r4 본질을 히다r4 찾는 히다r4 작가의 히다r4 작품은 히다r4 흑과 히다r4 히다r4 그리고 히다r4 여백으로 히다r4 이루어져 히다r4 있다. 히다r4 자세히 히다r4 보면 히다r4 수백, 거w1z 수천개의 거w1z 세밀한 거w1z 선들이 거w1z 질감처럼 거w1z 이루어져 거w1z 있는데 거w1z 이는 거w1z 낯선 거w1z 세계를 거w1z 훔쳐보는 거w1z 듯한 거w1z 생경한 거w1z 느낌을 거w1z 주지만 거w1z 무엇인가 거w1z 응시하는 거w1z 눈매, n기파ㅓ 행위하고 n기파ㅓ 해체되는 n기파ㅓ 고요한 n기파ㅓ 몸짓들은 n기파ㅓ 너무나도 n기파ㅓ 조심스러워 n기파ㅓ 위로와 n기파ㅓ 따뜻함을 n기파ㅓ 받게 n기파ㅓ 된다.

‘모호성’은 n기파ㅓ n기파ㅓ 의미를 n기파ㅓ 한가지로 n기파ㅓ 정의내릴 n기파ㅓ n기파ㅓ 없기에 n기파ㅓ 미지의 n기파ㅓ 영역이다. n기파ㅓ 어중간하게 n기파ㅓ 타인과 n기파ㅓ 나를 n기파ㅓ 구분 n기파ㅓ 지을 n기파ㅓ n기파ㅓ 있으며, aㅐ하3 때로는 aㅐ하3 혼재되어 aㅐ하3 추상적으로 aㅐ하3 표현될 aㅐ하3 aㅐ하3 있기 aㅐ하3 때문이다. aㅐ하3 작품 aㅐ하3 aㅐ하3 불분명한 aㅐ하3 화면은 ‘나’이기도 aㅐ하3 하며, ‘타인’ wlj5 혹은 wlj5 내면의 wlj5 개념들로 wlj5 해석 wlj5 되는데, 다카ㅓj 이런 다카ㅓj 모호한 다카ㅓj 형상들로 다카ㅓj 인해 다카ㅓj 작가는 다카ㅓj 본래 다카ㅓj 관계의 다카ㅓj 정의를 다카ㅓj 무너트리며 다카ㅓj 나아가 다카ㅓj 각자의 ‘자아’를 다카ㅓj 들여다보게 다카ㅓj 만든다. 다카ㅓj 이를 다카ㅓj 표현하는 다카ㅓj 작가의 다카ㅓj 영역 다카ㅓj 확장의 다카ㅓj 방식은 다카ㅓj 자신의 다카ㅓj 관념을 다카ㅓj 표현하되 다카ㅓj 보는 다카ㅓj 이들로 다카ㅓj 하여금 다카ㅓj 답을 다카ㅓj 강요하지 다카ㅓj 않고 다카ㅓj 다양한 다카ㅓj 해석의 다카ㅓj 가능성을 다카ㅓj 열어낸다. 다카ㅓj 요즘처럼 다카ㅓj 누군가와 다카ㅓj 만나는게 다카ㅓj 어려워진 다카ㅓj 요즘, ㅈ거다다 이번 ㅈ거다다 전시를 ㅈ거다다 통해 ㅈ거다다 잠시 ㅈ거다다 세상의 ㅈ거다다 소음을 ㅈ거다다 걷어내고 ㅈ거다다 작품과 ㅈ거다다 ㅈ거다다 공간에 ㅈ거다다 머물며 ㅈ거다다 나와 ㅈ거다다 타인의 ㅈ거다다 적절한 ㅈ거다다 거리에 ㅈ거다다 대해 ㅈ거다다 생각하는 ㅈ거다다 시간을 ㅈ거다다 가져볼 ㅈ거다다 ㅈ거다다 있기를 ㅈ거다다 바란다.

세상에서 ㅈ거다다 유리되어 ㅈ거다다 있는 ‘나’는 ㅈ거다다 ㅈ거다다 다른 ㅈ거다다 장소에 ㅈ거다다 유리되어 ㅈ거다다 있는 ㅈ거다다 존재, ‘당신’을 hear 과연 hear 만날 hear hear 있을 hear 까요? hear 어쩌면, ㅐo으7 당신과 ㅐo으7 나는 ㅐo으7 지금, a가ㅑi 나의 a가ㅑi 그림을 a가ㅑi 매개로 a가ㅑi 이미 a가ㅑi 연속되어 a가ㅑi 관계 a가ㅑi 맺고 a가ㅑi 있지 a가ㅑi 않습니까? - a가ㅑi 작가노트中

에브리데이 a가ㅑi 몬데이 a가ㅑi 공예슬


참여작가: a가ㅑi 무나씨

출처: a가ㅑi 에브리데이 a가ㅑi 몬데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너랑 ㅐ가ef 나랑 _____ YOU & ME ____

May 4, 2021 ~ Dec. 11, 2022

정상화 Chung Sang Hwa

May 22, 2021 ~ Sept. 26, 2021

미술원, 다j나m 우리와 다j나m 우리 다j나m 사이

July 13, 2021 ~ Nov. 21, 2021

배헤윰 m6lㄴ 개인전: COMBO

Sept. 15, 2021 ~ Oct. 30,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