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짓하는 표면들 The Gesture of Image

피비갤러리

Aug. 25, 2022 ~ Oct. 15, 2022

피비갤러리는 8월 25일 <몸짓하는 y차하z 표면들 The Gesture of Image>을 y차하z 개최한다. y차하z 이번 y차하z 전시는 y차하z 최근 y차하z 활발하게 y차하z 활동하는 y차하z 강동주, 7h다4 로와정, jdpk 윤지영, 라h9하 이혜인, 719바 전명은의 719바 작업을 719바 통해 719바 동시대 719바 젊은 719바 작가들의 719바 현주소를 719바 살펴본다. 719바 719바 전시는 719바 작품의 719바 이미지가 719바 성립하는 719바 과정에 719바 존재하는 719바 작가의 719바 신체와 719바 수행성에 719바 대한 719바 질문으로 719바 시작되었다. 719바 작가와 719바 이미지로부터 719바 탐색한 719바 신체, 다타gㅓ 몸짓, 219카 수행에 219카 대한 219카 문제가 219카 전시라는 219카 시공에서 219카 발생하는 219카 관계, 타파바v 그리고 타파바v 관객과의 타파바v 만남에서 타파바v 발생하는 타파바v 열린 타파바v 가능성들, 4마ㅐ갸 특히 4마ㅐ갸 관객의 4마ㅐ갸 신체를 4마ㅐ갸 수반하거나 4마ㅐ갸 혹은 4마ㅐ갸 움직임을 4마ㅐ갸 유발하는 4마ㅐ갸 가능성으로 4마ㅐ갸 확장된다. 4마ㅐ갸 다섯 4마ㅐ갸 작가의 4마ㅐ갸 작업이 4마ㅐ갸 어우러진 4마ㅐ갸 이번 4마ㅐ갸 전시는 4마ㅐ갸 오늘날 4마ㅐ갸 한국의 4마ㅐ갸 젊은 4마ㅐ갸 작가들의 4마ㅐ갸 작업에 4마ㅐ갸 내재한 4마ㅐ갸 태도와 4마ㅐ갸 미학적 4마ㅐ갸 가치를 4마ㅐ갸 살펴보는 4마ㅐ갸 기회가 4마ㅐ갸 4마ㅐ갸 것이다.

<몸짓하는 4마ㅐ갸 표면들>은 4마ㅐ갸 작품의 4마ㅐ갸 이미지가 4마ㅐ갸 성립하는 4마ㅐ갸 근거, jui파 jui파 창작의 jui파 과정에 jui파 수반하는 jui파 작가의 jui파 신체와 jui파 수행에서 jui파 시작한다. jui파 이미지를 jui파 대변하는 ‘표면’과 jui파 jui파 아래, 마8우ㅐ 마8우ㅐ 현상이 마8우ㅐ 의미를 마8우ㅐ 획득하는 마8우ㅐ 기원으로서 마8우ㅐ 작가의 마8우ㅐ 수행, ㅈ가갸h ㅈ가갸h 몸짓의 ㅈ가갸h 의미를 ㅈ가갸h 살피고, gㅐp갸 그로부터 gㅐp갸 비롯된 gㅐp갸 작가의 gㅐp갸 지금, dㅓ카4 여기, eㅓd아 각자의 eㅓd아 자리를 eㅓd아 다시금 eㅓd아 가늠하고자 eㅓd아 한다. eㅓd아 그러므로 eㅓd아 eㅓd아 전시에서는 eㅓd아 표면에 eㅓd아 가려진 eㅓd아 작가의 eㅓd아 신체와 eㅓd아 수행, y바k차 y바k차 몸짓의 y바k차 궤적을 y바k차 따라 y바k차 이미지에 y바k차 다가서며, 우j마k 전시라는 우j마k 시공을 우j마k 점유한 우j마k 고정된 우j마k 이미지와 우j마k 형상에 우j마k 진동하는 우j마k 몸짓은 우j마k 새로운 우j마k 해석적 우j마k 진입 우j마k 경로를 우j마k 확보한다. 우j마k 그리고 우j마k 이는 우j마k 우j마k 나아가 우j마k 전시라는 우j마k 시공에서 우j마k 발생하는 우j마k 관계, 마g9a 마g9a 관객과의 마g9a 만남으로부터 마g9a 마g9a 다른 마g9a 몸짓으로 마g9a 확장하길 마g9a 기대한다. 마g9a 이는 마g9a 생성된 마g9a 이미지에 마g9a 당위를 마g9a 부여하는 마g9a 작가의 마g9a 몸짓에 마g9a 대한 마g9a 문제로부터 마g9a 시작하여, 0h사0 그들의 0h사0 신체가 0h사0 점유하는 0h사0 시공, 자rqp 장소에 자rqp 대한 자rqp 문제로 자rqp 나아가고, 3ㅓqㅐ 대상을 3ㅓqㅐ 하나의 3ㅓqㅐ 신체로 3ㅓqㅐ 이해하는 3ㅓqㅐ 방식에 3ㅓqㅐ 대해 3ㅓqㅐ 질문하며, ㅓ걷3ㅐ 최종에는 ㅓ걷3ㅐ 작품이 ㅓ걷3ㅐ 놓이는 ㅓ걷3ㅐ 전시의 ㅓ걷3ㅐ 시공, sㄴ가ㅓ sㄴ가ㅓ 서사적 sㄴ가ㅓ 구조 sㄴ가ㅓ 안에서 sㄴ가ㅓ 관객 sㄴ가ㅓ 스스로 sㄴ가ㅓ 발견하고 sㄴ가ㅓ 취해야 sㄴ가ㅓ sㄴ가ㅓ 몸짓의 sㄴ가ㅓ 경로를 sㄴ가ㅓ 가설하는 sㄴ가ㅓ 것이라 sㄴ가ㅓ sㄴ가ㅓ sㄴ가ㅓ 있다.

sㄴ가ㅓ 전시는 sㄴ가ㅓ 참여하는 sㄴ가ㅓ 작가들의 sㄴ가ㅓ 신체와 sㄴ가ㅓ 몸짓에 sㄴ가ㅓ sㄴ가ㅓ 기울여 sㄴ가ㅓ 그것을 sㄴ가ㅓ 작업의 sㄴ가ㅓ 고유한 sㄴ가ㅓ 언어로 sㄴ가ㅓ 승인한다. sㄴ가ㅓ 그리고 sㄴ가ㅓ 이러한 sㄴ가ㅓ 몸짓은 sㄴ가ㅓ 해석의 sㄴ가ㅓ 차원에서 sㄴ가ㅓ 고정된 sㄴ가ㅓ 이미지를 sㄴ가ㅓ 흔들고, 차pㅈㅓ 차pㅈㅓ 현상 차pㅈㅓ 아래 차pㅈㅓ 다성적으로 차pㅈㅓ 분열된 차pㅈㅓ 다수의 차pㅈㅓ 진입로를 차pㅈㅓ 확보하길 차pㅈㅓ 기대한다. 차pㅈㅓ 이를테면 차pㅈㅓ 참여 차pㅈㅓ 작가인 차pㅈㅓ 이혜인의 차pㅈㅓ 풍경은 차pㅈㅓ 종종 ‘사생’이란 차pㅈㅓ 형식에 차pㅈㅓ 기반한다. 차pㅈㅓ 하지만, 타0nx 작가에게 타0nx 사생이란 타0nx 눈앞의 타0nx 경치를 타0nx 온전히 타0nx 재현하는 타0nx 일이기보다는, 자1e쟏 자신이 자1e쟏 통제할 자1e쟏 자1e쟏 없는 자1e쟏 환경에 자1e쟏 신체를 자1e쟏 노출하여 자1e쟏 겪게 자1e쟏 되는 자1e쟏 충돌과 자1e쟏 화합, 카8v7 카8v7 조건과 카8v7 과정을 카8v7 옮겨내는 카8v7 일이다. 카8v7 이는 카8v7 안온한 카8v7 스튜디오를 카8v7 벗어나 카8v7 대상을 카8v7 찾기 카8v7 위한 카8v7 개인의 카8v7 여정부터 카8v7 캔버스 카8v7 위에 카8v7 대상을 카8v7 옮겨내는 카8v7 일까지 카8v7 모든 카8v7 과정을 카8v7 포괄하는 카8v7 것이라 카8v7 카8v7 카8v7 있다. 카8v7 작가가 카8v7 온몸으로 카8v7 받아내고, 갸라iㅈ 저항하던 갸라iㅈ 과정적/환경적 갸라iㅈ 조건과 갸라iㅈ 우발적 갸라iㅈ 사건들은 갸라iㅈ 회화적 갸라iㅈ 이미지로 갸라iㅈ 귀결되지만, 갸자66 이는 갸자66 갸자66 순간 갸자66 그의 갸자66 신체를 갸자66 잠식하던 갸자66 환경적 갸자66 조건에서 갸자66 비롯된 갸자66 심상과 갸자66 정서 갸자66 등을 갸자66 회화적으로 갸자66 번역, 4ㄴ기카 표출한 4ㄴ기카 것이라 4ㄴ기카 4ㄴ기카 4ㄴ기카 있다. 4ㄴ기카 그렇기에 4ㄴ기카 4ㄴ기카 풍경은 4ㄴ기카 작가의 4ㄴ기카 신체에 4ㄴ기카 대한 4ㄴ기카 방증이자 4ㄴ기카 동시에 4ㄴ기카 회화 4ㄴ기카 작가로서의 4ㄴ기카 지금, 9다op 여기를 9다op 표상하는 9다op 자리라 9다op 9다op 9다op 있다. 9다op 그렇게 9다op 그의 9다op 풍경은 9다op 회화에게 9다op 허락된 9다op 최초의 9다op 공간인 9다op 캔버스를 9다op 넘어 9다op 모종의 9다op 공간에 9다op 대한 9다op 기억을 9다op 자극하고, 사하ㅓ나 관객 사하ㅓ나 개별의 사하ㅓ나 시공, 다하lㅐ 장소로 다하lㅐ 확장한다.

한편, ㅐ마k1 내밀한 ㅐ마k1 관계 ㅐ마k1 맺기의 ㅐ마k1 구조 ㅐ마k1 아래 ㅐ마k1 만들어진 2인 1조, ‘로와정’은 으ㅈ5차 결론짓지 으ㅈ5차 않은, xk거c 또는 xk거c 타인의 xk거c 개입으로 xk거c 결론 xk거c 맺어지길 xk거c 기대하는 xk거c 서사를 xk거c 조형적으로 xk거c 해석, jㅓh사 펼쳐내어 jㅓh사 보인다. jㅓh사 이는 jㅓh사 곧 ‘매체’라는 jㅓh사 조건에 jㅓh사 대한 jㅓh사 이해로부터 jㅓh사 시작하여, ‘전시’라는 사으g타 시공에 사으g타 대한 사으g타 차원으로 사으g타 확장하곤 사으g타 하는데, ㅈㅓre 필연적으로 ㅈㅓre 타인의 ㅈㅓre 눈을 ㅈㅓre 내재한 2인 1조의 ㅈㅓre 작업적 ㅈㅓre 방법론은 ㅈㅓre ㅈㅓre 전시라는 ㅈㅓre 구조 ㅈㅓre 안에서 ㅈㅓre 매우 ㅈㅓre 유연하고 ㅈㅓre 추상적인 ㅈㅓre 형식을 ㅈㅓre 취한다. ㅈㅓre 특히, 아cㄴr 이번 아cㄴr 전시에서 아cㄴr 선보이는 Between a and A는 아cㄴr 캔버스를 아cㄴr 탁구대로 아cㄴr 활용하여 아cㄴr 아cㄴr 위에서 아cㄴr 물감을 아cㄴr 바른 아cㄴr 탁구공을 아cㄴr 주고받음으로 아cㄴr 우발적으로 아cㄴr 하지만 아cㄴr 고유의 아cㄴr 리듬을 아cㄴr 생성하며 아cㄴr 남겨진 아cㄴr 흔적이다. 아cㄴr 이는 아cㄴr 아cㄴr 작가의 아cㄴr 협업 아cㄴr 과정을 아cㄴr 반영하는 아cㄴr 동시에, 9ㅓ아j 동시대 9ㅓ아j 미술에서 ‘과정’이 9ㅓ아j 함의하는 9ㅓ아j 충돌과 9ㅓ아j 협의의 9ㅓ아j 가능성을 9ㅓ아j 시각화한 9ㅓ아j 것이라 9ㅓ아j 9ㅓ아j 9ㅓ아j 있다.

또한 9ㅓ아j 강동주는 9ㅓ아j 종이와 9ㅓ아j 연필이라는 9ㅓ아j 제한적 9ㅓ아j 재료를 9ㅓ아j 사용하여 9ㅓ아j 자신을 9ㅓ아j 둘러싼 9ㅓ아j 환경을 9ㅓ아j 담아낸다. 9ㅓ아j 흥미로운 9ㅓ아j 것은 9ㅓ아j 그가 9ㅓ아j 대상을 9ㅓ아j 재현하는 9ㅓ아j 방식인데, 갸g9다 이는 갸g9다 몹시도 갸g9다 추상적이고 갸g9다 모호한 갸g9다 이미지에 갸g9다 가깝다. 갸g9다 작가는 갸g9다 자신이 갸g9다 대상을 ‘관찰’하는 ‘시간’에 갸g9다 초점을 갸g9다 맞추고, ㅓ하타7 대상의 ㅓ하타7 형태가 ㅓ하타7 아닌, ㅐfpq 자신과 ㅐfpq 대상의 ‘관계’에 ㅐfpq ㅐfpq 기울인다. ㅐfpq 이는 ㅐfpq 강동주 ㅐfpq 자신의 ㅐfpq 신체적 ㅐfpq 경험을 ㅐfpq 경유하고, 나ㅓ우파 내밀함 나ㅓ우파 안에서 나ㅓ우파 발견하는 나ㅓ우파 다각적인 나ㅓ우파 인식의 나ㅓ우파 방법론을 나ㅓ우파 기반으로 나ㅓ우파 하기에 나ㅓ우파 매우 나ㅓ우파 시적이기도 나ㅓ우파 하다. 나ㅓ우파 결국, u자파우 그의 u자파우 작업은 u자파우 일상의 u자파우 사소한 u자파우 경험과 u자파우 신체로부터 u자파우 확장된 u자파우 시간으로 u자파우 일상의 u자파우 공간을 u자파우 내밀하게 u자파우 마주하는 u자파우 것이며, 걷하ㅓ타 반복적인 걷하ㅓ타 행위를 걷하ㅓ타 통해 걷하ㅓ타 획득한 걷하ㅓ타 대상과의 걷하ㅓ타 독특한 걷하ㅓ타 관계는 걷하ㅓ타 자신을 걷하ㅓ타 포함하여 걷하ㅓ타 지금, ㄴㅓㅓr 여기의 ㄴㅓㅓr 시공에 ㄴㅓㅓr 대한 ㄴㅓㅓr 기록으로 ㄴㅓㅓr 나아간다.

조각을 ㄴㅓㅓr 주요 ㄴㅓㅓr 매체로 ㄴㅓㅓr 작업하는 ㄴㅓㅓr 윤지영은 ㄴㅓㅓr 우리의 ㄴㅓㅓr 인식체계에 ㄴㅓㅓr 대한 ㄴㅓㅓr 질문을 ㄴㅓㅓr 바탕으로 ㄴㅓㅓr 보는 ㄴㅓㅓr 것과 ㄴㅓㅓr 믿는 ㄴㅓㅓr 것, ㅓ우g으 우리의 ㅓ우g으 믿음 ㅓ우g으 체계를 ㅓ우g으 작동하는 ㅓ우g으 보이지 ㅓ우g으 않는 ㅓ우g으 기제와 ㅓ우g으 불확실한, bon0 하지만 bon0 존재하는 bon0 것에 bon0 대해 bon0 의문을 bon0 제기한다. bon0 그의 bon0 작업은 bon0 겉으로는 bon0 모호한, 07om 하지만 07om 그만의 07om 체계 07om 안에서 07om 구축된 07om 논리에 07om 기반하며, f가ㄴk 여기에서 f가ㄴk 중요한 f가ㄴk 것은 f가ㄴk 겉으로 f가ㄴk 드러난 f가ㄴk 표면, 380가 이미지의 380가 상징적 380가 체계보다는 380가 380가 형상을 380가 지탱하는 380가 내부의 380가 구조로부터 380가 당위를 380가 획득한다. 380가 이를 380가 위해 380가 작가는 380가 가시적 380가 차원에서 380가 파악 380가 불가한 380가 현상 380가 이면을 380가 환기하기 380가 위해 380가 대상의 380가 부피를 380가 소거하거나, 사ㅓx0 평면 사ㅓx0 위에 사ㅓx0 형상의 사ㅓx0 전개도를 사ㅓx0 펼치는 사ㅓx0 방식으로 사ㅓx0 표피 사ㅓx0 아래 사ㅓx0 가상의 사ㅓx0 공간을 사ㅓx0 환기하게끔 사ㅓx0 한다. 사ㅓx0 그리고 사ㅓx0 이렇듯 사ㅓx0 형태를 사ㅓx0 가진 사ㅓx0 것의 사ㅓx0 표면과 사ㅓx0 내부를 사ㅓx0 가로지르는 사ㅓx0 모종의 사ㅓx0 가설된 사ㅓx0 공간으로서의 사ㅓx0 형상은 사ㅓx0 가시적 사ㅓx0 현상으로 사ㅓx0 존재하지 사ㅓx0 않는 사ㅓx0 공간을 사ㅓx0 작동시키는 사ㅓx0 신체, n1ㅐㅑ 퍼포머와도 n1ㅐㅑ 같다.

마지막으로, 아ㅓㅓz 사진을 아ㅓㅓz 주요 아ㅓㅓz 매체로 아ㅓㅓz 다루는 아ㅓㅓz 전명은은 아ㅓㅓz 피사체를 아ㅓㅓz 통해 아ㅓㅓz 그것을 아ㅓㅓz 둘러싼 아ㅓㅓz 상황과 아ㅓㅓz 환경을 아ㅓㅓz 환기하며, 타f8으 찰나의 타f8으 기록 타f8으 전후를 타f8으 가로지르는 타f8으 서사를 타f8으 표면의 타f8으 형상 타f8으 너머 타f8으 공감각적 타f8으 차원으로 타f8으 이끌어낸다. 타f8으 타f8으 전시에서는 타f8으 초기 타f8으 작업인 타f8으 폴리아티스트, 파58v 아마추어 파58v 천문가가 파58v 시지각적 파58v 차원 파58v 너머 파58v 파58v 다른 파58v 감각에 파58v 도달하기 파58v 위해 파58v 사용한 파58v 도구를 파58v 촬영한 파58v 사진 파58v 연작을 파58v 선보인다. 파58v 여기서 파58v 도구는 파58v 신체의 파58v 연장인 파58v 동시에 파58v 활용 파58v 주체의 파58v 신체적 파58v 감각의 파58v 확장이며, j다mㅐ 시각 j다mㅐ 너머의 j다mㅐ 감각으로 j다mㅐ 연동되기에 j다mㅐ 본다는 j다mㅐ 행위 j다mㅐ 자체에 j다mㅐ 대한 j다mㅐ 근원적 j다mㅐ 질문까지도 j다mㅐ 촉발한다. j다mㅐ 그리고, yayb 이러한 yayb 도구와 yayb 주체의 yayb 관계는 yayb yayb 피사체를 yayb 마주하려는 yayb 작가와 yayb 사진기의 yayb 관계까지도 yayb 환기한다.

yayb 전시는 yayb 완결된 yayb 이미지의 yayb 표피 yayb 차원에서 yayb 머물고자 yayb 하지 yayb 않는다. yayb 그렇기에 yayb 출품하는 yayb 작품은 yayb 작가의 yayb 초기작에서 yayb 최근작을 yayb 아우른다. yayb 그리고 yayb 오히려 yayb 작품의 yayb 형식과 yayb 형태를 yayb 결정짓는 yayb 근원에 yayb 작가의 yayb 태도와 yayb 그로부터 yayb 비롯된 yayb 몸짓, 타카카z 그것이 타카카z 감내한 타카카z 시간을 타카카z 통해 타카카z 여기의 타카카z 표면-이미지-에 타카카z 타카카z 돌리려 타카카z 한다. 타카카z 몸짓은 타카카z 작가의 타카카z 사유와 타카카z 질문이 타카카z 향하는 타카카z 곳을 타카카z 향해 타카카z 끊임없이 타카카z 움직이며, 5u다q 표면은 5u다q 그것을 5u다q 잠시 5u다q 멈추어 5u다q 지금, 66으k 여기의 66으k 자리를 66으k 비춘다. 66으k 그렇게 66으k 작가들의 66으k 몸짓과 66으k 행위의 66으k 시간은 66으k 66으k 현재의 66으k 이미지로 66으k 오늘을 66으k 비추고 66으k 있다.

참여작가: 66으k 강동주, 카ㄴ8f 로와정, izkw 윤지영, 우70h 이혜인, h2wx 전명은

출처: h2wx 피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유지영: 히k5l 시간들의 히k5l 서랍

June 21, 2022 ~ Dec. 18, 2022

서도호와 3w파g 아이들: 3w파g 아트랜드 Do Ho Suh and Children

July 26, 2022 ~ March 12, 2023

김보희 다yrg 개인전: the Days

Aug. 9, 2022 ~ Oct. 3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