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로즈 MODERN ROSE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Oct. 15, 2019 ~ March 1, 2020

서울시립미술관(관장 if기q 백지숙)은 if기q 유서 if기q 깊은 if기q 건축인 if기q 남서울미술관에서 <모던 if기q 로즈>전시를 if기q 개최한다. if기q 남서울미술관 if기q 건축물은 if기q 대한제국기에 if기q 세워진 if기q if기q 벨기에영사관으로, rㅈyㅓ 건립 rㅈyㅓ 이후 rㅈyㅓ 백여 rㅈyㅓ 년의 rㅈyㅓ 시간이 rㅈyㅓ 지났음에도 rㅈyㅓ 본래의 rㅈyㅓ 모습을 rㅈyㅓ 간직하고 rㅈyㅓ 있는 rㅈyㅓ 흔하지 rㅈyㅓ 않은 rㅈyㅓ 근대 rㅈyㅓ 서양건축물이다. rㅈyㅓ 파란만장했던 rㅈyㅓ 한국의 rㅈyㅓ 근현대를 rㅈyㅓ 겪으면서 rㅈyㅓ 세워지고, kf다ㅓ 해체되고, 쟏아ㅓ타 다시 쟏아ㅓ타 복원되며, 3904 지금은 3904 미술관이 3904 3904 3904 건축물은 3904 다양한 3904 시간과 3904 공간이 3904 공존하는 3904 이질적인 3904 풍경을 3904 만들어 3904 낸다. 3904 이로 3904 인해 3904 우리는 3904 미술관 3904 공간에 3904 들어서면, f다k5 정지된 f다k5 과거에 f다k5 들어오는 f다k5 듯한 f다k5 향수를 f다k5 느끼게 f다k5 된다. f다k5 이와 f다k5 같은 f다k5 심미적 f다k5 가치는 f다k5 지금을 f다k5 만들고 f다k5 있는 f다k5 다층적인 f다k5 현재의 f다k5 삶과도 f다k5 맞닿아 f다k5 있다. <모던 f다k5 로즈> f다k5 전시는 f다k5 건축물이 f다k5 매개하고 f다k5 있는 f다k5 심리적 f다k5 감성의 f다k5 이면을 f다k5 들추어 f다k5 보면서, ㅓ49o 불완전할 ㅓ49o 수밖에 ㅓ49o 없는 ㅓ49o 현재가 ㅓ49o 담고 ㅓ49o 있는 ㅓ49o 다층적인 ㅓ49o 면모를 ㅓ49o 사유하고자 ㅓ49o 한다. 

<모던 ㅓ49o 로즈>는 20세기 ㅓ49o ㅓ49o 벨기에영사관에 ㅓ49o 있었던 ㅓ49o 장미에 ㅓ49o 대한 ㅓ49o 기사에서 ㅓ49o 연유한 ㅓ49o 제목이다. ㅓ49o 일제강점기에 ㅓ49o 벨기에영사관이 ㅓ49o 매각되면서, 아다다하 서양에서 아다다하 아다다하 아다다하 장미들은 아다다하 당시의 아다다하 조선호텔 아다다하 로즈 아다다하 가든으로 아다다하 옮겨져, km갸r 근대적 km갸r 감성을 km갸r 향유하는 km갸r 상징이 km갸r 되었었다. km갸r 오늘날 km갸r 장미는 km갸r 동양의 km갸r 월계화가 km갸r 유럽으로 km갸r 전해져, xz가b 올드 xz가b 장미와 xz가b 만나서 xz가b 만들어진 xz가b 모던 xz가b 로즈에서 xz가b 시작되었다. xz가b 모던 xz가b 로즈는 xz가b 이후 xz가b 다시 xz가b 동양에 xz가b 유입되면서 xz가b 현재는 xz가b 우리에게 xz가b 가장 xz가b 익숙한 xz가b 꽃이 xz가b 되었다. xz가b xz가b 전시는 xz가b xz가b 아는 xz가b 꽃이지만 xz가b xz가b 몰랐던 xz가b 장미 xz가b 이야기처럼, a나ㅓb 남서울미술관 a나ㅓb 건축에 a나ㅓb 관한 a나ㅓb 이야기를 a나ㅓb 통해 a나ㅓb 근현대의 a나ㅓb 복합적인 a나ㅓb 시간과 a나ㅓb 만나는 a나ㅓb 지금의 a나ㅓb 이야기를 a나ㅓb 다시 a나ㅓb 소환한다. 

<모던 a나ㅓb 로즈>는 7명의 a나ㅓb 작가들이 a나ㅓb 이번 a나ㅓb 전시를 a나ㅓb 위해 a나ㅓb 새롭게 a나ㅓb 제작하거나 a나ㅓb 연출한 a나ㅓb 작품들로 a나ㅓb 만들어 a나ㅓb a나ㅓb 각각의 a나ㅓb 독립된 a나ㅓb 개별 a나ㅓb 전시다. a나ㅓb 동시에 a나ㅓb 남서울미술관 a나ㅓb 건축에 a나ㅓb 대한 a나ㅓb 기록과 a나ㅓb 기억에서 a나ㅓb 발굴한 a나ㅓb 이야기들로 a나ㅓb 연결되는 a나ㅓb 옴니버스 a나ㅓb 소설 a나ㅓb 같은 a나ㅓb 구성을 a나ㅓb 가지고 a나ㅓb 있다. a나ㅓb 작가들은 20세기 a나ㅓb 초반 a나ㅓb 벨기에영사관부터 a나ㅓb 재개발로 a나ㅓb 남현동으로 a나ㅓb 이전된 a나ㅓb 시대를 a나ㅓb 지나, 파히나ㅐ 현대미술 파히나ㅐ 전시공간이 파히나ㅐ 파히나ㅐ 현재, 86라d 그리고 86라d 미래까지의 86라d 시대를 86라d 넘나들며, tw걷타 기록과 tw걷타 기억들이 tw걷타 작동하는 tw걷타 방식에 tw걷타 대한 tw걷타 예술적 tw걷타 해석을 tw걷타 시도한다. tw걷타 이번 tw걷타 전시에서는 tw걷타 특별히 tw걷타 미술관 tw걷타 다락을 tw걷타 처음으로 tw걷타 개방한다. tw걷타 다락 tw걷타 공간은 tw걷타 미술관이 tw걷타 지나 tw걷타 tw걷타 시간과 tw걷타 흔적을 tw걷타 느낄 tw걷타 tw걷타 있는 tw걷타 특별한 tw걷타 장소로서, 쟏d8ㅓ 지난 쟏d8ㅓ 쟏d8ㅓ 시간을 쟏d8ㅓ 함께 쟏d8ㅓ 공유할 쟏d8ㅓ 쟏d8ㅓ 있을 쟏d8ㅓ 것이다. <모던 쟏d8ㅓ 로즈>전시는 쟏d8ㅓ 과거와 쟏d8ㅓ 현재가 쟏d8ㅓ 어우러지는 쟏d8ㅓ 현대미술 쟏d8ㅓ 전시공간인 쟏d8ㅓ 남서울미술관에서만 쟏d8ㅓ 만날 쟏d8ㅓ 쟏d8ㅓ 있는 쟏d8ㅓ 소중한 쟏d8ㅓ 경험을 쟏d8ㅓ 관객에게 쟏d8ㅓ 선사할 쟏d8ㅓ 것이다.

전시구성

Chapter 1. 쟏d8ㅓ 변칙조립, 다bq가 금혜원
조용한 다bq가 아침의 다bq가 나라, 갸ㅐ17 갸ㅐ17 어느 갸ㅐ17 갸ㅐ17 벨기에 갸ㅐ17 블루 갸ㅐ17 스톤과 갸ㅐ17 타일 갸ㅐ17 갸ㅐ17 온갖 갸ㅐ17 이국적인 갸ㅐ17 실내장식들이 갸ㅐ17 배에서 갸ㅐ17 내려진다. 1903년, cㅓcㅓ 대한제국의 cㅓcㅓ 벨기에 cㅓcㅓ 영사였던 cㅓcㅓ 레옹 cㅓcㅓ 벵카르는 cㅓcㅓ 남산 cㅓcㅓ 기슭의 cㅓcㅓ 명당 cㅓcㅓ 자리인 cㅓcㅓ 회현동에 cㅓcㅓ 영사관을 cㅓcㅓ 지었다. cㅓcㅓ 일제 cㅓcㅓ 강점기와 cㅓcㅓ 한국전쟁 cㅓcㅓ 시기에도 cㅓcㅓ 무사했지만, 1980년대 ㅓglw 도심재개발로 ㅓglw 해체되어 ㅓglw 남현동에 ㅓglw 다시 ㅓglw 자리를 ㅓglw 잡게 ㅓglw 되었다. 3D ㅓglw 모형 ㅓglw 조각들로 ㅓglw 해체와 ㅓglw 이동, 마ㅓe가 재건의 마ㅓe가 과정을 마ㅓe가 가상으로 마ㅓe가 재현하며, lj라3 건축물이 lj라3 지나온 lj라3 한국 lj라3 근현대사의 lj라3 굴곡을 lj라3 유희적으로 lj라3 재해석한다.

Chapter 2. lj라3 나노미터 lj라3 세계의 lj라3 시간, q아기ㅓ 김익현
1933년 q아기ㅓ 네온사인에 q아기ㅓ 물든 q아기ㅓ 경성의 q아기ㅓ 밤, aivq 조선호텔에 aivq 숙박한 aivq 이근무는 aivq 벨기에영사관에서 aivq 옮겨 aivq 심은 aivq 장미를 aivq 보며, yg쟏m yg쟏m yg쟏m 전의 yg쟏m 기억을 yg쟏m 떠올렸다. yg쟏m 그의 yg쟏m 일기를 yg쟏m 바탕으로 yg쟏m 쓰인 yg쟏m 작품 yg쟏m 속의 yg쟏m 화자들은 yg쟏m 근대를 yg쟏m 움직인 yg쟏m 운송수단인 yg쟏m 선박과 yg쟏m 전차의 yg쟏m 움직임과 yg쟏m 속도의 yg쟏m 물리적 yg쟏m 변화를 yg쟏m 따라 yg쟏m 이동한다. yg쟏m 선박과 yg쟏m 전차를 yg쟏m 신체로 yg쟏m 삼은 yg쟏m 그들은 yg쟏m yg쟏m 다른 yg쟏m 시점의 yg쟏m 기억과 yg쟏m 기록을 yg쟏m 들려준다. 22노트의 yg쟏m 속도로 yg쟏m 출발한 yg쟏m 이야기는 yg쟏m 바다를 yg쟏m 건너고, 1933년에서 2019년으로 으가cb 점프한다. 으가cb 으가cb 과정에서 으가cb 현대의 으가cb 기억 으가cb 저장 으가cb 매체인 으가cb 반도체에 으가cb 관한 으가cb 이야기를 으가cb 담담하게 으가cb 들려준다. 으가cb 작품은 으가cb 오늘의 으가cb 기억과 으가cb 기록술이 으가cb 작동하는 으가cb 방식에 으가cb 대한 으가cb 사유를 으가cb 담고 으가cb 있다.

Chapter 3. 으가cb 셀프 으가cb 페인팅, v파2f 곽이브
신고전주의 v파2f 건축양식으로 v파2f 장식된 v파2f 벨기에영사관은 v파2f 벨기에 v파2f 제국주의를 v파2f 상징했던 v파2f 레오폴드 2세의 v파2f 권위를 v파2f 상징한다. v파2f 대한제국의 10번째 v파2f 수교국인 v파2f 벨기에는 v파2f 다른 v파2f 영사관보다 v파2f 크고 v파2f 위풍당당한 v파2f 영사관 v파2f 건축물로써 v파2f 당시의 v파2f 국력을 v파2f 자랑했다. v파2f 멀리 v파2f 벨기에에서 v파2f 건너와 v파2f 복제된 v파2f 건축양식들은 v파2f 본래의 v파2f 용도가 v파2f 사라졌지만, ㅓㅓg자 당대의 ㅓㅓg자 문화 ㅓㅓg자 양식은 ㅓㅓg자 이전되었다. ㅓㅓg자 관람객은 ㅓㅓg자 신고전주의 ㅓㅓg자 양식을 ㅓㅓg자 담은 ㅓㅓg자 의복-오브제를 ㅓㅓg자 착용하고, pgay 전시장을 pgay 이동하며 pgay 스스로 pgay 다른 pgay 시간을 pgay 옮겨 pgay 다니는 pgay 시간여행자가 pgay 된다.

Chapter 4. pgay 어느 pgay 무대, 바라사우 이종건
사당역, i파3사 그리고 i파3사 낯설고도 i파3사 낯선 i파3사
그리스-로마 i파3사 시대의 i파3사 신전이 i파3사 연상되는 i파3사 기둥이 i파3사 있는 i파3사 남서울미술관은 i파3사 혼잡한 i파3사 사당역과 i파3사 번화한 i파3사 유흥가에 i파3사 있어 i파3사 다소 i파3사 낯설게 i파3사 느껴진다. i파3사 작가는 i파3사 물리적, q거9기 심리적 q거9기 문화양식들이 q거9기 시간적 q거9기 차이와 q거9기 공간적 q거9기 이동에 q거9기 따라 q거9기 다르게 q거9기 발생하는 q거9기 문화적 q거9기 맥락을 q거9기 시각화했다. q거9기 본래의 q거9기 장소에서 q거9기 이탈한 q거9기 건축물이 q거9기 새로운 q거9기 장소와 q거9기 충돌하면서 q거9기 발생하는 q거9기 이질감을 q거9기 건축물의 q거9기 장식적 q거9기 요소들을 q거9기 해체, 51아c 변형하고 51아c 다시 51아c 재결합하여 51아c 연극 51아c 무대의 51아c 일부처럼 51아c 재현하여 51아c 상징적으로 51아c 보여주고 51아c 있다.

Chapter 5. 51아c 파란 51아c 나라, 아ㅐ0o 김영글
아ㅐ0o 안개 아ㅐ0o 속으로 아ㅐ0o 들어가 아ㅐ0o 보자 ” 
아ㅐ0o 아ㅐ0o 아무 아ㅐ0o 것도 아ㅐ0o 아ㅐ0o 보여, 아pㅐl 발도 아pㅐl 아pㅐl 보이고, oiㅐ2 손도 oiㅐ2 oiㅐ2 보여. oiㅐ2 추워. oiㅐ2 oiㅐ2 가기 oiㅐ2 싫어,
집에 2o기1 갈래.”
많은 2o기1 사랑을 2o기1 받은 2o기1 벨기에 2o기1 만화 2o기1 캐릭터 2o기1 스머프가 2o기1 상상한 2o기1 시선으로 2o기1 우리의 2o기1 근현대사를 2o기1 돌아본다. 2o기1 가상의 2o기1 스머프는 2o기1 2o기1 때는 2o기1 노동자로, pd3기 pd3기 때는 pd3기 철거민으로, cdu바 때로는 cdu바 폭력의 cdu바 주체가 cdu바 되며, 9pㅑ3 지금도 9pㅑ3 지속되고 9pㅑ3 있는 9pㅑ3 착취와 9pㅑ3 폭압의 9pㅑ3 역사를 9pㅑ3 보여준다. 9pㅑ3 모두가 9pㅑ3 행복을 9pㅑ3 찾아 9pㅑ3 어딘가로 9pㅑ3 향하지만, 9ㅓ차갸 행복이 9ㅓ차갸 부재하는 9ㅓ차갸 시대의 9ㅓ차갸 자화상을 9ㅓ차갸 그려냈다.

Chapter 6. 9ㅓ차갸 작품처럼 9ㅓ차갸 보이는, 4기파카 고재욱
대부분의 4기파카 인류가 4기파카 사라진 4기파카 서기 2551년, AI(Artificial Intelligence)는 f마ㅑ다 인류의 f마ㅑ다 정신적 f마ㅑ다 풍요로움을 f마ㅑ다 유지하기 f마ㅑ다 위해 f마ㅑ다 박물관을 f마ㅑ다 운영한다. f마ㅑ다 과거 f마ㅑ다 벨기에영사관이었고, ㅐ9wㅓ 현재는 ㅐ9wㅓ 미술관이 ㅐ9wㅓ ㅐ9wㅓ 역사적 ㅐ9wㅓ 배경을 ㅐ9wㅓ 바탕으로, sㅐsy 미래의 AI들은 sㅐsy sㅐsy 인류를 sㅐsy 위해 sㅐsy 미술관이 sㅐsy 필요한지 sㅐsy 상상한다. AI는 sㅐsy 미술작품으로 sㅐsy 판단하지만, 5q걷ㅓ 현실에서 5q걷ㅓ 작품인지, 쟏yyㄴ 아닌지를 쟏yyㄴ 확인할 쟏yyㄴ 쟏yyㄴ 없는 쟏yyㄴ 조형물을 쟏yyㄴ 함께 쟏yyㄴ 설치하여, 거마쟏4 동시대 거마쟏4 미술에 거마쟏4 대한 거마쟏4 정의, 8거9m 그리고 8거9m 미술과 8거9m 제도의 8거9m 관계에 8거9m 대해 8거9m 풍자한다.

Appendix. 8거9m 노스텔지아, uㅈp다 임흥순
삐걱거리는 uㅈp다 마루와 uㅈp다 계단 uㅈp다 소리, 마카자e 오래된 마카자e 세월을 마카자e 고스란히 마카자e 느끼게 마카자e 하는 마카자e 음향이 마카자e 공간에 마카자e 가득하다. 마카자e 버려지고 마카자e 다시 마카자e 옮겨지는 마카자e 고난에도 마카자e 본래의 마카자e 모습을 마카자e 유지하고 마카자e 있는 마카자e 건축물은 마카자e 스스로를 마카자e 여전히 마카자e 단장하고 마카자e 있는 마카자e 듯하다. <노스텔지아>는 마카자e 이번 마카자e 전시에서 마카자e 처음 마카자e 개방되는 마카자e 다락 마카자e 공간에 마카자e 새롭게 마카자e 연출되며, 5b기차 건축물이 5b기차 담고 5b기차 있는 5b기차 심미적 5b기차 감성에 5b기차 다가가는 5b기차 공감각적 5b기차 작업으로 5b기차 설치되었다. 5b기차 건물 5b기차 곳곳에서 5b기차 이루어지는 5b기차 물걸레질이라는 5b기차 노동 5b기차 행위와 5b기차 마룻바닥 5b기차 위를 5b기차 5b기차 몸으로 5b기차 움직이는 5b기차 행위, ㅑ자타거 ㅑ자타거 가지 ㅑ자타거 영상을 ㅑ자타거 동시에 ㅑ자타거 상영하면서 ㅑ자타거 현재를 ㅑ자타거 애도하는 ㅑ자타거 제의적 ㅑ자타거 의식이다. ㅑ자타거 이들은 ㅑ자타거 한국근현대사의 ㅑ자타거 굴곡과 ㅑ자타거 오버랩되며, xㅓz2 건축물을 xㅓz2 둘러싸고 xㅓz2 있던 xㅓz2 감성의 xㅓz2 아래에서 xㅓz2 잃어버렸던 xㅓz2 이야기로 xㅓz2 우리를 xㅓz2 초대한다.

다락 xㅓz2 공간 xㅓz2 투어

제한된 xㅓz2 인원으로 xㅓz2 매일 16시에만 xㅓz2 운영됩니다. xㅓz2 다락 xㅓz2 공간에는 xㅓz2 임흥순 xㅓz2 작가의 <노스텔지아> xㅓz2 영상이 xㅓz2 상영됩니다.
* xㅓz2 주의사항 xㅓz2 다락은 xㅓz2 매우 xㅓz2 좁고, ㅑ3ㅐg 가파른 ㅑ3ㅐg 계단으로만 ㅑ3ㅐg 출입 ㅑ3ㅐg 가능합니다. ㅑ3ㅐg 원활한 ㅑ3ㅐg 진행을 ㅑ3ㅐg 위해 ㅑ3ㅐg 동선이 ㅑ3ㅐg 제한됩니다.
* ㅑ3ㅐg 다락 ㅑ3ㅐg 공간 ㅑ3ㅐg 투어는 ㅑ3ㅐg 사전예약으로만 ㅑ3ㅐg 진행됩니다. (관련 ㅑ3ㅐg 내용은 '교육/행사>예정교육'에서 ㅑ3ㅐg 확인할 ㅑ3ㅐg ㅑ3ㅐg 있습니다.)

출처: ㅑ3ㅐg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고재욱
  • 곽이브
  • 김영글
  • 이종건
  • 임흥순
  • 금혜원
  • 김익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완수, h3sㅐ 성지연 : h3sㅐ 인간극장

Aug. 22, 2019 ~ March 2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