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로즈 MODERN ROSE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Oct. 15, 2019 ~ March 1, 2020

서울시립미술관(관장 으yz으 백지숙)은 으yz으 유서 으yz으 깊은 으yz으 건축인 으yz으 남서울미술관에서 <모던 으yz으 로즈>전시를 으yz으 개최한다. 으yz으 남서울미술관 으yz으 건축물은 으yz으 대한제국기에 으yz으 세워진 으yz으 으yz으 벨기에영사관으로, 갸c히하 건립 갸c히하 이후 갸c히하 백여 갸c히하 년의 갸c히하 시간이 갸c히하 지났음에도 갸c히하 본래의 갸c히하 모습을 갸c히하 간직하고 갸c히하 있는 갸c히하 흔하지 갸c히하 않은 갸c히하 근대 갸c히하 서양건축물이다. 갸c히하 파란만장했던 갸c히하 한국의 갸c히하 근현대를 갸c히하 겪으면서 갸c히하 세워지고, 6l타히 해체되고, 2우oㅓ 다시 2우oㅓ 복원되며, mㅐt파 지금은 mㅐt파 미술관이 mㅐt파 mㅐt파 mㅐt파 건축물은 mㅐt파 다양한 mㅐt파 시간과 mㅐt파 공간이 mㅐt파 공존하는 mㅐt파 이질적인 mㅐt파 풍경을 mㅐt파 만들어 mㅐt파 낸다. mㅐt파 이로 mㅐt파 인해 mㅐt파 우리는 mㅐt파 미술관 mㅐt파 공간에 mㅐt파 들어서면, 0rep 정지된 0rep 과거에 0rep 들어오는 0rep 듯한 0rep 향수를 0rep 느끼게 0rep 된다. 0rep 이와 0rep 같은 0rep 심미적 0rep 가치는 0rep 지금을 0rep 만들고 0rep 있는 0rep 다층적인 0rep 현재의 0rep 삶과도 0rep 맞닿아 0rep 있다. <모던 0rep 로즈> 0rep 전시는 0rep 건축물이 0rep 매개하고 0rep 있는 0rep 심리적 0rep 감성의 0rep 이면을 0rep 들추어 0rep 보면서, 8b타x 불완전할 8b타x 수밖에 8b타x 없는 8b타x 현재가 8b타x 담고 8b타x 있는 8b타x 다층적인 8b타x 면모를 8b타x 사유하고자 8b타x 한다. 

<모던 8b타x 로즈>는 20세기 8b타x 8b타x 벨기에영사관에 8b타x 있었던 8b타x 장미에 8b타x 대한 8b타x 기사에서 8b타x 연유한 8b타x 제목이다. 8b타x 일제강점기에 8b타x 벨기에영사관이 8b타x 매각되면서, bf거아 서양에서 bf거아 bf거아 bf거아 장미들은 bf거아 당시의 bf거아 조선호텔 bf거아 로즈 bf거아 가든으로 bf거아 옮겨져, s기거걷 근대적 s기거걷 감성을 s기거걷 향유하는 s기거걷 상징이 s기거걷 되었었다. s기거걷 오늘날 s기거걷 장미는 s기거걷 동양의 s기거걷 월계화가 s기거걷 유럽으로 s기거걷 전해져, na가z 올드 na가z 장미와 na가z 만나서 na가z 만들어진 na가z 모던 na가z 로즈에서 na가z 시작되었다. na가z 모던 na가z 로즈는 na가z 이후 na가z 다시 na가z 동양에 na가z 유입되면서 na가z 현재는 na가z 우리에게 na가z 가장 na가z 익숙한 na가z 꽃이 na가z 되었다. na가z na가z 전시는 na가z na가z 아는 na가z 꽃이지만 na가z na가z 몰랐던 na가z 장미 na가z 이야기처럼, 파으히a 남서울미술관 파으히a 건축에 파으히a 관한 파으히a 이야기를 파으히a 통해 파으히a 근현대의 파으히a 복합적인 파으히a 시간과 파으히a 만나는 파으히a 지금의 파으히a 이야기를 파으히a 다시 파으히a 소환한다. 

<모던 파으히a 로즈>는 7명의 파으히a 작가들이 파으히a 이번 파으히a 전시를 파으히a 위해 파으히a 새롭게 파으히a 제작하거나 파으히a 연출한 파으히a 작품들로 파으히a 만들어 파으히a 파으히a 각각의 파으히a 독립된 파으히a 개별 파으히a 전시다. 파으히a 동시에 파으히a 남서울미술관 파으히a 건축에 파으히a 대한 파으히a 기록과 파으히a 기억에서 파으히a 발굴한 파으히a 이야기들로 파으히a 연결되는 파으히a 옴니버스 파으히a 소설 파으히a 같은 파으히a 구성을 파으히a 가지고 파으히a 있다. 파으히a 작가들은 20세기 파으히a 초반 파으히a 벨기에영사관부터 파으히a 재개발로 파으히a 남현동으로 파으히a 이전된 파으히a 시대를 파으히a 지나, 차7ba 현대미술 차7ba 전시공간이 차7ba 차7ba 현재, 자mu으 그리고 자mu으 미래까지의 자mu으 시대를 자mu으 넘나들며, 타qdㅓ 기록과 타qdㅓ 기억들이 타qdㅓ 작동하는 타qdㅓ 방식에 타qdㅓ 대한 타qdㅓ 예술적 타qdㅓ 해석을 타qdㅓ 시도한다. 타qdㅓ 이번 타qdㅓ 전시에서는 타qdㅓ 특별히 타qdㅓ 미술관 타qdㅓ 다락을 타qdㅓ 처음으로 타qdㅓ 개방한다. 타qdㅓ 다락 타qdㅓ 공간은 타qdㅓ 미술관이 타qdㅓ 지나 타qdㅓ 타qdㅓ 시간과 타qdㅓ 흔적을 타qdㅓ 느낄 타qdㅓ 타qdㅓ 있는 타qdㅓ 특별한 타qdㅓ 장소로서, 히c다ㅓ 지난 히c다ㅓ 히c다ㅓ 시간을 히c다ㅓ 함께 히c다ㅓ 공유할 히c다ㅓ 히c다ㅓ 있을 히c다ㅓ 것이다. <모던 히c다ㅓ 로즈>전시는 히c다ㅓ 과거와 히c다ㅓ 현재가 히c다ㅓ 어우러지는 히c다ㅓ 현대미술 히c다ㅓ 전시공간인 히c다ㅓ 남서울미술관에서만 히c다ㅓ 만날 히c다ㅓ 히c다ㅓ 있는 히c다ㅓ 소중한 히c다ㅓ 경험을 히c다ㅓ 관객에게 히c다ㅓ 선사할 히c다ㅓ 것이다.

전시구성

Chapter 1. 히c다ㅓ 변칙조립, 5b47 금혜원
조용한 5b47 아침의 5b47 나라, 파nwㅓ 파nwㅓ 어느 파nwㅓ 파nwㅓ 벨기에 파nwㅓ 블루 파nwㅓ 스톤과 파nwㅓ 타일 파nwㅓ 파nwㅓ 온갖 파nwㅓ 이국적인 파nwㅓ 실내장식들이 파nwㅓ 배에서 파nwㅓ 내려진다. 1903년, xm차y 대한제국의 xm차y 벨기에 xm차y 영사였던 xm차y 레옹 xm차y 벵카르는 xm차y 남산 xm차y 기슭의 xm차y 명당 xm차y 자리인 xm차y 회현동에 xm차y 영사관을 xm차y 지었다. xm차y 일제 xm차y 강점기와 xm차y 한국전쟁 xm차y 시기에도 xm차y 무사했지만, 1980년대 차w1히 도심재개발로 차w1히 해체되어 차w1히 남현동에 차w1히 다시 차w1히 자리를 차w1히 잡게 차w1히 되었다. 3D 차w1히 모형 차w1히 조각들로 차w1히 해체와 차w1히 이동, e2사쟏 재건의 e2사쟏 과정을 e2사쟏 가상으로 e2사쟏 재현하며, 걷하g자 건축물이 걷하g자 지나온 걷하g자 한국 걷하g자 근현대사의 걷하g자 굴곡을 걷하g자 유희적으로 걷하g자 재해석한다.

Chapter 2. 걷하g자 나노미터 걷하g자 세계의 걷하g자 시간, 거bm카 김익현
1933년 거bm카 네온사인에 거bm카 물든 거bm카 경성의 거bm카 밤, p타ㅈm 조선호텔에 p타ㅈm 숙박한 p타ㅈm 이근무는 p타ㅈm 벨기에영사관에서 p타ㅈm 옮겨 p타ㅈm 심은 p타ㅈm 장미를 p타ㅈm 보며, 타nvb 타nvb 타nvb 전의 타nvb 기억을 타nvb 떠올렸다. 타nvb 그의 타nvb 일기를 타nvb 바탕으로 타nvb 쓰인 타nvb 작품 타nvb 속의 타nvb 화자들은 타nvb 근대를 타nvb 움직인 타nvb 운송수단인 타nvb 선박과 타nvb 전차의 타nvb 움직임과 타nvb 속도의 타nvb 물리적 타nvb 변화를 타nvb 따라 타nvb 이동한다. 타nvb 선박과 타nvb 전차를 타nvb 신체로 타nvb 삼은 타nvb 그들은 타nvb 타nvb 다른 타nvb 시점의 타nvb 기억과 타nvb 기록을 타nvb 들려준다. 22노트의 타nvb 속도로 타nvb 출발한 타nvb 이야기는 타nvb 바다를 타nvb 건너고, 1933년에서 2019년으로 6다e카 점프한다. 6다e카 6다e카 과정에서 6다e카 현대의 6다e카 기억 6다e카 저장 6다e카 매체인 6다e카 반도체에 6다e카 관한 6다e카 이야기를 6다e카 담담하게 6다e카 들려준다. 6다e카 작품은 6다e카 오늘의 6다e카 기억과 6다e카 기록술이 6다e카 작동하는 6다e카 방식에 6다e카 대한 6다e카 사유를 6다e카 담고 6다e카 있다.

Chapter 3. 6다e카 셀프 6다e카 페인팅, s다ㅐㅐ 곽이브
신고전주의 s다ㅐㅐ 건축양식으로 s다ㅐㅐ 장식된 s다ㅐㅐ 벨기에영사관은 s다ㅐㅐ 벨기에 s다ㅐㅐ 제국주의를 s다ㅐㅐ 상징했던 s다ㅐㅐ 레오폴드 2세의 s다ㅐㅐ 권위를 s다ㅐㅐ 상징한다. s다ㅐㅐ 대한제국의 10번째 s다ㅐㅐ 수교국인 s다ㅐㅐ 벨기에는 s다ㅐㅐ 다른 s다ㅐㅐ 영사관보다 s다ㅐㅐ 크고 s다ㅐㅐ 위풍당당한 s다ㅐㅐ 영사관 s다ㅐㅐ 건축물로써 s다ㅐㅐ 당시의 s다ㅐㅐ 국력을 s다ㅐㅐ 자랑했다. s다ㅐㅐ 멀리 s다ㅐㅐ 벨기에에서 s다ㅐㅐ 건너와 s다ㅐㅐ 복제된 s다ㅐㅐ 건축양식들은 s다ㅐㅐ 본래의 s다ㅐㅐ 용도가 s다ㅐㅐ 사라졌지만, ㅓj차나 당대의 ㅓj차나 문화 ㅓj차나 양식은 ㅓj차나 이전되었다. ㅓj차나 관람객은 ㅓj차나 신고전주의 ㅓj차나 양식을 ㅓj차나 담은 ㅓj차나 의복-오브제를 ㅓj차나 착용하고, 우마나2 전시장을 우마나2 이동하며 우마나2 스스로 우마나2 다른 우마나2 시간을 우마나2 옮겨 우마나2 다니는 우마나2 시간여행자가 우마나2 된다.

Chapter 4. 우마나2 어느 우마나2 무대, ㄴ으i마 이종건
사당역, 다2hㄴ 그리고 다2hㄴ 낯설고도 다2hㄴ 낯선 다2hㄴ
그리스-로마 다2hㄴ 시대의 다2hㄴ 신전이 다2hㄴ 연상되는 다2hㄴ 기둥이 다2hㄴ 있는 다2hㄴ 남서울미술관은 다2hㄴ 혼잡한 다2hㄴ 사당역과 다2hㄴ 번화한 다2hㄴ 유흥가에 다2hㄴ 있어 다2hㄴ 다소 다2hㄴ 낯설게 다2hㄴ 느껴진다. 다2hㄴ 작가는 다2hㄴ 물리적, l6가ㅐ 심리적 l6가ㅐ 문화양식들이 l6가ㅐ 시간적 l6가ㅐ 차이와 l6가ㅐ 공간적 l6가ㅐ 이동에 l6가ㅐ 따라 l6가ㅐ 다르게 l6가ㅐ 발생하는 l6가ㅐ 문화적 l6가ㅐ 맥락을 l6가ㅐ 시각화했다. l6가ㅐ 본래의 l6가ㅐ 장소에서 l6가ㅐ 이탈한 l6가ㅐ 건축물이 l6가ㅐ 새로운 l6가ㅐ 장소와 l6가ㅐ 충돌하면서 l6가ㅐ 발생하는 l6가ㅐ 이질감을 l6가ㅐ 건축물의 l6가ㅐ 장식적 l6가ㅐ 요소들을 l6가ㅐ 해체, 사으iㅈ 변형하고 사으iㅈ 다시 사으iㅈ 재결합하여 사으iㅈ 연극 사으iㅈ 무대의 사으iㅈ 일부처럼 사으iㅈ 재현하여 사으iㅈ 상징적으로 사으iㅈ 보여주고 사으iㅈ 있다.

Chapter 5. 사으iㅈ 파란 사으iㅈ 나라, 거ㅓㅐu 김영글
거ㅓㅐu 안개 거ㅓㅐu 속으로 거ㅓㅐu 들어가 거ㅓㅐu 보자 ” 
거ㅓㅐu 거ㅓㅐu 아무 거ㅓㅐu 것도 거ㅓㅐu 거ㅓㅐu 보여, 히기cㅓ 발도 히기cㅓ 히기cㅓ 보이고, 5타갸라 손도 5타갸라 5타갸라 보여. 5타갸라 추워. 5타갸라 5타갸라 가기 5타갸라 싫어,
집에 7거yk 갈래.”
많은 7거yk 사랑을 7거yk 받은 7거yk 벨기에 7거yk 만화 7거yk 캐릭터 7거yk 스머프가 7거yk 상상한 7거yk 시선으로 7거yk 우리의 7거yk 근현대사를 7거yk 돌아본다. 7거yk 가상의 7거yk 스머프는 7거yk 7거yk 때는 7거yk 노동자로, 마vqu 마vqu 때는 마vqu 철거민으로, 으5쟏g 때로는 으5쟏g 폭력의 으5쟏g 주체가 으5쟏g 되며, x다아하 지금도 x다아하 지속되고 x다아하 있는 x다아하 착취와 x다아하 폭압의 x다아하 역사를 x다아하 보여준다. x다아하 모두가 x다아하 행복을 x다아하 찾아 x다아하 어딘가로 x다아하 향하지만, 기n6u 행복이 기n6u 부재하는 기n6u 시대의 기n6u 자화상을 기n6u 그려냈다.

Chapter 6. 기n6u 작품처럼 기n6u 보이는, 하ㅐxs 고재욱
대부분의 하ㅐxs 인류가 하ㅐxs 사라진 하ㅐxs 서기 2551년, AI(Artificial Intelligence)는 rㄴ거b 인류의 rㄴ거b 정신적 rㄴ거b 풍요로움을 rㄴ거b 유지하기 rㄴ거b 위해 rㄴ거b 박물관을 rㄴ거b 운영한다. rㄴ거b 과거 rㄴ거b 벨기에영사관이었고, ㅑt기기 현재는 ㅑt기기 미술관이 ㅑt기기 ㅑt기기 역사적 ㅑt기기 배경을 ㅑt기기 바탕으로, 8카0가 미래의 AI들은 8카0가 8카0가 인류를 8카0가 위해 8카0가 미술관이 8카0가 필요한지 8카0가 상상한다. AI는 8카0가 미술작품으로 8카0가 판단하지만, 다uq걷 현실에서 다uq걷 작품인지, ㅈzuㅐ 아닌지를 ㅈzuㅐ 확인할 ㅈzuㅐ ㅈzuㅐ 없는 ㅈzuㅐ 조형물을 ㅈzuㅐ 함께 ㅈzuㅐ 설치하여, jㅑ쟏자 동시대 jㅑ쟏자 미술에 jㅑ쟏자 대한 jㅑ쟏자 정의, ㅐ으5ㅓ 그리고 ㅐ으5ㅓ 미술과 ㅐ으5ㅓ 제도의 ㅐ으5ㅓ 관계에 ㅐ으5ㅓ 대해 ㅐ으5ㅓ 풍자한다.

Appendix. ㅐ으5ㅓ 노스텔지아, 갸바9쟏 임흥순
삐걱거리는 갸바9쟏 마루와 갸바9쟏 계단 갸바9쟏 소리, c4타아 오래된 c4타아 세월을 c4타아 고스란히 c4타아 느끼게 c4타아 하는 c4타아 음향이 c4타아 공간에 c4타아 가득하다. c4타아 버려지고 c4타아 다시 c4타아 옮겨지는 c4타아 고난에도 c4타아 본래의 c4타아 모습을 c4타아 유지하고 c4타아 있는 c4타아 건축물은 c4타아 스스로를 c4타아 여전히 c4타아 단장하고 c4타아 있는 c4타아 듯하다. <노스텔지아>는 c4타아 이번 c4타아 전시에서 c4타아 처음 c4타아 개방되는 c4타아 다락 c4타아 공간에 c4타아 새롭게 c4타아 연출되며, 차jㅐ다 건축물이 차jㅐ다 담고 차jㅐ다 있는 차jㅐ다 심미적 차jㅐ다 감성에 차jㅐ다 다가가는 차jㅐ다 공감각적 차jㅐ다 작업으로 차jㅐ다 설치되었다. 차jㅐ다 건물 차jㅐ다 곳곳에서 차jㅐ다 이루어지는 차jㅐ다 물걸레질이라는 차jㅐ다 노동 차jㅐ다 행위와 차jㅐ다 마룻바닥 차jㅐ다 위를 차jㅐ다 차jㅐ다 몸으로 차jㅐ다 움직이는 차jㅐ다 행위, s거0기 s거0기 가지 s거0기 영상을 s거0기 동시에 s거0기 상영하면서 s거0기 현재를 s거0기 애도하는 s거0기 제의적 s거0기 의식이다. s거0기 이들은 s거0기 한국근현대사의 s거0기 굴곡과 s거0기 오버랩되며, 6yp다 건축물을 6yp다 둘러싸고 6yp다 있던 6yp다 감성의 6yp다 아래에서 6yp다 잃어버렸던 6yp다 이야기로 6yp다 우리를 6yp다 초대한다.

다락 6yp다 공간 6yp다 투어

제한된 6yp다 인원으로 6yp다 매일 16시에만 6yp다 운영됩니다. 6yp다 다락 6yp다 공간에는 6yp다 임흥순 6yp다 작가의 <노스텔지아> 6yp다 영상이 6yp다 상영됩니다.
* 6yp다 주의사항 6yp다 다락은 6yp다 매우 6yp다 좁고, 우te쟏 가파른 우te쟏 계단으로만 우te쟏 출입 우te쟏 가능합니다. 우te쟏 원활한 우te쟏 진행을 우te쟏 위해 우te쟏 동선이 우te쟏 제한됩니다.
* 우te쟏 다락 우te쟏 공간 우te쟏 투어는 우te쟏 사전예약으로만 우te쟏 진행됩니다. (관련 우te쟏 내용은 '교육/행사>예정교육'에서 우te쟏 확인할 우te쟏 우te쟏 있습니다.)

출처: 우te쟏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고재욱
  • 곽이브
  • 김영글
  • 이종건
  • 임흥순
  • 금혜원
  • 김익현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