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명되어서는 안되는 Better Not to be Named

챕터투

Jan. 20, 2022 ~ March 2, 2022

챕터투는 iㅓt파 제 5기 iㅓt파 레지던시 iㅓt파 입주작가전인 《명명되어서는 iㅓt파 안되는(Better Not to be Named)》을 1월 20일부터 2월 26일까지 iㅓt파 연남동 iㅓt파 전시 iㅓt파 공간에서 iㅓt파 개최한다. iㅓt파 강철규, ow아자 이의성, 타ㅐ사l 정희승 3인이 타ㅐ사l 참여하는 타ㅐ사l 이번 타ㅐ사l 전시는 타ㅐ사l 회화(강철규), ㅐ갸ㅓr 설치(이의성), 히d파0 사진(정희승) 히d파0 히d파0 서로 히d파0 다른 히d파0 영역에서 히d파0 활동하며 히d파0 감정, ㅓt6다 관계, k갸ㅓ아 분위기 k갸ㅓ아 k갸ㅓ아 미묘하고 k갸ㅓ아 비가시적인 k갸ㅓ아 세계의 k갸ㅓ아 시각화를 k갸ㅓ아 모색하여 k갸ㅓ아 왔던 k갸ㅓ아 각자의 k갸ㅓ아 작품 k갸ㅓ아 세계를 k갸ㅓ아 조망하고, ㅐ걷ㅈj 앞으로의 ㅐ걷ㅈj 행보를 ㅐ걷ㅈj 가늠해 ㅐ걷ㅈj 보고자 ㅐ걷ㅈj 함에 ㅐ걷ㅈj 있다.

파스칼 ㅐ걷ㅈj 키냐르(Pascal Quignard, b.1948)는 “우리의 0라차t 언어는 0라차t 입안에서 0라차t 단단히 0라차t 자리 0라차t 잡고 0라차t 있다가 0라차t 나오는 0라차t 0라차t 아니라, 다jmu 혀끝에서 다jmu 맴도는 다jmu 것이, 기1ㅓw 도무지 기1ㅓw 찾아지지 기1ㅓw 않는 기1ㅓw 것이 기1ㅓw 찾아져 기1ㅓw 입술 기1ㅓw 위에서 기1ㅓw 겨우 기1ㅓw 나오는 기1ㅓw 것”이라고 기1ㅓw 말한다. ‘체계(Structure)’는 기1ㅓw 특정 기1ㅓw 분야가 기1ㅓw 발전시켜온 기1ㅓw 객관화의 기1ㅓw 산물이라고도 기1ㅓw 설명할 기1ㅓw 기1ㅓw 있는데, y차pw 언어에 y차pw 있어서는 y차pw 상호 y차pw 규약에 y차pw 따라 y차pw 생겨난 y차pw 단어의 y차pw 조합으로 y차pw 의사소통하는 y차pw 것을 y차pw 의미한다. y차pw 이러한 y차pw 상호 y차pw 연계성의 y차pw 중시는 y차pw 개개인의 y차pw 주관적인 y차pw 감정과 y차pw 감각의 y차pw 공통분모를 y차pw 찾고 y차pw 단순화 y차pw 방향으로 y차pw 발전해 y차pw 왔고, 가tㅐm 키냐르의 가tㅐm 말은 가tㅐm 표현 가tㅐm 수단으로써의 가tㅐm 언어는 가tㅐm 우리의 가tㅐm 충실한 가tㅐm 대변자가 가tㅐm 아닌 가tㅐm 태생적인 가tㅐm 한계를 가tㅐm 가진 가tㅐm 불완전한 가tㅐm 기호에 가tㅐm 불과하다고도 가tㅐm 해석될 가tㅐm 가tㅐm 있다.

‘뉘앙스’란 가tㅐm 단어가 가tㅐm 예술 가tㅐm 가tㅐm 문학의 가tㅐm 비평 가tㅐm 영역에서 가tㅐm 광범위하고 가tㅐm 빈번하게 가tㅐm 사용되는 가tㅐm 이유가 가tㅐm 여기에 가tㅐm 있다. 가tㅐm 표현상의 가tㅐm 미세한 가tㅐm 차이가 가tㅐm 존재함을 가tㅐm 받아들임으로써 가tㅐm 서사의 가tㅐm 단조로움을 가tㅐm 피하고 가tㅐm 원작자의 가tㅐm 의도를 가tㅐm 보다 가tㅐm 존중할 가tㅐm 가tㅐm 있기 가tㅐm 때문이다. 가tㅐm 미술 가tㅐm 작품에 가tㅐm 있어서 ‘무제(Untitled)’가 가tㅐm 보편화된 가tㅐm 과정의 가tㅐm 이면에는 가tㅐm 특정한 가tㅐm 제목이 가tㅐm 작품 가tㅐm 전체의 가tㅐm 기조와 가tㅐm 분위기를 가tㅐm 왜곡하고 가tㅐm 한정 가tㅐm 지을 가tㅐm 가tㅐm 있다는 가tㅐm 공통된 가tㅐm 두려움에 가tㅐm 기인하기도 가tㅐm 한다.

공교롭게도 가tㅐm 가tㅐm 작가 가tㅐm 모두 가tㅐm 작품의 가tㅐm 의도에 가tㅐm 보다 가tㅐm 가까이 가tㅐm 다가가고 가tㅐm 창작에 가tㅐm 간여한 가tㅐm 고유한 가tㅐm 감정선을 가tㅐm 파악하기 가tㅐm 위해서는 가tㅐm 즉각적이고 가tㅐm 확실한 가tㅐm 감상에 가tㅐm 대한 가tㅐm 기대를 가tㅐm 저버려야 가tㅐm 한다. 가tㅐm 명확한 가tㅐm 서사와 가tㅐm 인과관계가 가tㅐm 아닌 가tㅐm 각자의 가tㅐm 미묘한 가tㅐm 감정과 가tㅐm 독특한 가tㅐm 상상력에서 가tㅐm 출발한 가tㅐm 작품들은 가tㅐm 가tㅐm 단어로 가tㅐm 명명될 가tㅐm 가tㅐm 없는 가tㅐm 풍부한 가tㅐm 해석과 가tㅐm 유추를 가tㅐm 불러오며, m8lq 챕터투 m8lq 레지던시에서 m8lq 도모할 m8lq m8lq 다른 ‘무제’의 m8lq 잉태를 m8lq 우리에게 m8lq 기대하도록 m8lq 하는 m8lq 계기가 m8lq m8lq 것이다.

강철규(b.1990)는 m8lq 한남대학교에서 m8lq 회화를 m8lq 전공하고 m8lq 동대학원에서 m8lq 미술학 m8lq 석사학위를 m8lq 받았다. m8lq 이응노미술관 m8lq 신수장고(2021), 바파ob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2020), 17wㅓ 갤러리가비(2018), j우mㅑ 갤러리고트빈(2017) j우mㅑ 등에서 j우mㅑ 개인전을 j우mㅑ 개최하였고, 기차기h 갤러리바톤(2022), ㅓㅓi다 대전시립미술관 ㅓㅓi다 기획전 《상실, 거kㅓx 나에게 거kㅓx 일어난 거kㅓx 모든 거kㅓx 일》(2021)과 거kㅓx 카라스갤러리(2020), DMA아트센터(2018), 쟏거uz 갤러리가비(2017) 쟏거uz 등에서 쟏거uz 열린 쟏거uz 그룹전에 쟏거uz 참여했다.

이의성(b.1982)은 쟏거uz 인하대학교 쟏거uz 미술교육학과를 쟏거uz 졸업하고 쟏거uz 영국 쟏거uz 글래스고 쟏거uz 예술학교(The Glasgow School of Art)에서 쟏거uz 순수미술학 쟏거uz 석사학위를 쟏거uz 수여했다. 쟏거uz 프로젝트 쟏거uz 스페이스 쟏거uz 사루비아(2019), 기히ck 인사미술공간(2017)에서 기히ck 개인전을 기히ck 열었고, 0q1g 갤러리바톤(2022), 으oㄴh 쇼앤텔(2021), c마v아 전북도립미술관(2020), xg으e 우민아트센터(2019), 마vmn 송은아트스페이스(2018) 마vmn 등에서 마vmn 개최된 마vmn 그룹전에 마vmn 참여했으며, ㄴ걷파f 제18회 ㄴ걷파f 송은미술대상 ㄴ걷파f 우수상을 ㄴ걷파f 수상했다.

정희승(b.1974)은 ㄴ걷파f 홍익대학교 ㄴ걷파f 회화과 ㄴ걷파f 졸업 ㄴ걷파f 이후, yfpe 영국의 yfpe 런던 yfpe 커뮤니케이션 yfpe 대학(London Colleage of Communication)과 yfpe 동대학원에서 yfpe 사진과 yfpe 석사학위를 yfpe 받았다. yfpe 신도문화공간(2020), ㅓ거r2 고은사진미술관(2017), e0sg 페리지갤러리(2016), PKM갤러리(2014) ㅈㅐ다v 등에서 ㅈㅐ다v 개인전을 ㅈㅐ다v 개최하였고, 파쟏ㅓr 국립현대미술관(2020, 2014), bmk걷 하이트컬렉션(2019), 쟏rl4 챕터투(2019, 2018), ws다j 광주비엔날레(2018) ws다j 등에서 ws다j 열린 ws다j 그룹전에 ws다j 참여했다. 2020년에는 ws다j 국립현대미술관 ws다j 올해의 ws다j 작가상 ws다j 후보로 ws다j 선정된 ws다j ws다j 있다.

참여작가: ws다j 강철규, 차ㅑc걷 이의성, l가ㅐl 정희승

출처: l가ㅐl 챕터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컬러 걷uㄴ히 픽쳐스, ㅑ8자아 마일즈 ㅑ8자아 알드리지 ㅑ8자아 사진전 2000-2022

May 4, 2022 ~ Aug. 28, 2022

날것 The Raw

May 3, 2022 ~ May 29, 2022

청금루 p사나s 주인 p사나s 성찬경 Sung Chankyung in Cheonggeumru

March 24, 2022 ~ May 29,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