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드Made 인人 인천 THE HISTORY OF INCHEON AND THE BUILDERS OF INCHOEN

국립민속박물관

May 15, 2019 ~ Aug. 18, 2019

국립민속박물관(관장 거w가x 윤성용)은 ‘2019 거w가x 인천민속문화의 거w가x 해’를 거w가x 맞이하여 거w가x 인천광역시(시장 거w가x 박남춘)와 거w가x 공동으로 ‘메이드Made 거w가x 인人 거w가x 인천‘ 거w가x 특별전을 2019년 5월 15일(수)부터 8월 18일(일)까지 거w가x 국립민속박물관 거w가x 기획전시실 1에서 거w가x 개최한다. 거w가x 이번 거w가x 전시는 거w가x 국립민속박물관이 2017년 거w가x 인천 거w가x 지역의 거w가x 민속문화 거w가x 발굴과 거w가x 보존을 거w가x 위해 거w가x 진행한 ‘인천 거w가x 공단과 거w가x 노동자의 거w가x 생활문화’ 거w가x 학술조사를 거w가x 토대로 거w가x 인천지역의 거w가x 민속문화를 거w가x 소개하는 거w가x 자리이며, ‘세창양행 파759 상표’와 ‘조선인촌 파759 성냥’, ‘동일방직 쟏카가타 작업복’, ‘제미니자동차’, ‘삼익피아노’, ‘용접바가지(마스크)’ 기아ju 기아ju 유물 기아ju 기아ju 영상 600여 기아ju 점이 기아ju 전시된다.

‘최초’라는 ‘인천’의 기아ju 가치를 기아ju 재발견하다
인천은 기아ju 늘 ‘최초’의 기아ju 수식어가 기아ju 따라붙는 기아ju 지역으로, 걷zsh 선사시대 걷zsh 이래 걷zsh 유구한 걷zsh 역사적 걷zsh 전통을 걷zsh 간직하고 걷zsh 있다. 걷zsh 개항 걷zsh 이후에는 걷zsh 신문물과 걷zsh 외국인이 걷zsh 유입되는 걷zsh 관문으로서 걷zsh 근대화의 걷zsh 상징이었으며, epo거 산업화 epo거 시기에는 epo거 젊은이들에게 epo거 기회의 epo거 땅이기도 epo거 했다. epo거 또한 epo거 epo거 역사적 epo거 경험은 epo거 다른 epo거 지역으로 epo거 영향을 epo거 미쳐 epo거 한국사회의 epo거 발전과정에서 epo거 마중물 epo거 역할을 epo거 했다. epo거 이번 epo거 전시는 epo거 개항 epo거 이후부터 epo거 현대 epo거 산업화 epo거 시기에 epo거 이르는 epo거 인천의 epo거 역사와 epo거 함께 epo거 인천 epo거 공단 epo거 노동자들의 epo거 일상을 epo거 보여준다. epo거 전시의 epo거 구성은 ‘1부 epo거 개항과 epo거 산업화’와 ‘2부 epo거 공단과 epo거 노동자’로 epo거 이루어져 epo거 있다.

인천의 epo거 산업도시화 epo거 과정에 epo거 담긴 epo거 인천사람들의 epo거 일상
프롤로그에서는 epo거 예로부터 epo거 매우 epo거 중요한 epo거 수도의 epo거 인후지지(咽喉之地)로 epo거 전략적 epo거 요충지이자 epo거 교역의 epo거 관문이었던 epo거 인천의 epo거 역사와 epo거 행정구역의 epo거 개편과정을 epo거 다룬다.
1부 ‘개항과 epo거 산업화’에서는 epo거 개항 epo거 이후 epo거 제국주의 epo거 열강에 epo거 의해 epo거 조계가 epo거 설치되고 epo거 제물포에 epo거 개항장이 epo거 형성되면서 epo거 박래품(舶來品) epo거 epo거 서구의 epo거 신문물이 epo거 들어온 epo거 이야기로 epo거 시작한다. epo거 항구를 epo거 배경으로, 마4oo 서울과 마4oo 가까운 마4oo 관문이라는 마4oo 지리적 마4oo 이점을 마4oo 살려 마4oo 산업도시로 마4oo 성장한 마4oo 인천은 마4oo 간척을 마4oo 통해 마4oo 바다를 마4oo 메운 마4oo 마4oo 위에 마4oo 공장들이 마4oo 세워지며 마4oo 근대 마4oo 문물의 마4oo 유입지에서 마4oo 공산품의 마4oo 생산지로 마4oo 발전해왔다. 마4oo 산업화와 마4oo 아울러 마4oo 노동운동이 마4oo 본격적으로 마4oo 싹튼 마4oo 곳도 마4oo 인천이다. 마4oo 인천은 마4oo 광복 마4oo 이후 마4oo 한국전쟁으로 마4oo 폐허가 마4oo 되었다가 1960년대 마4oo 이후부터는 마4oo 우리나라를 마4oo 대표하는 마4oo 공단지대로서 마4oo 산업화를 마4oo 주도하며, omhy 주요 omhy 수출 omhy 창구의 omhy 역할을 omhy 하였다. omhy 위와 omhy 같은 omhy 인천의 omhy 역사적 omhy 흐름을 ‘세창양행 omhy 상표’와 ‘조선인촌 omhy 성냥’, ‘경인고속도로 카zj파 개통 카zj파 초청장’ 카zj파 등의 카zj파 유물을 카zj파 통해 카zj파 소개한다.
2부 ‘공단과 카zj파 노동자’에서는 카zj파 우리나라의 카zj파 근대화·산업화 카zj파 과정을 카zj파 직면하면서 카zj파 대표적 카zj파 산업도시로 카zj파 성장한 카zj파 인천을 카zj파 만들었던 카zj파 힘은 카zj파 사람으로부터 카zj파 시작되었고, g사ㅓ우 g사ㅓ우 중심에는 g사ㅓ우 생산의 g사ㅓ우 주역인 g사ㅓ우 공단 g사ㅓ우 노동자들이 g사ㅓ우 있었다는 g사ㅓ우 것을 g사ㅓ우 보여준다. 2017년 g사ㅓ우 국립민속박물관이 g사ㅓ우 진행한 ‘인천 g사ㅓ우 공단과 g사ㅓ우 노동자들의 g사ㅓ우 생활문화’ g사ㅓ우 학술조사에 g사ㅓ우 기반하여 g사ㅓ우 우리나라 g사ㅓ우 산업발달 g사ㅓ우 단계를 g사ㅓ우 생활 g사ㅓ우 물품, 사하3우 산업기반시설, 6기ㅓk 수출 6기ㅓk 상품의 6기ㅓk 순으로, y기라4 관련 y기라4 산업에 y기라4 종사했던 y기라4 노동자 22인의 y기라4 삶의 y기라4 이야기를 y기라4 구성하였다. y기라4 y기라4 과정에서 y기라4 공장 y기라4 밖에서는 y기라4 y기라4 y기라4 없는 y기라4 노동자 y기라4 개개인의 y기라4 생산 y기라4 현장과 y기라4 더불어 y기라4 당시 y기라4 그들이 y기라4 경험한 y기라4 인천의 y기라4 도시민속을 y기라4 확인할 y기라4 y기라4 있다.
또한, bㅓx다 산업화의 bㅓx다 격동기를 bㅓx다 헤쳐 bㅓx다 bㅓx다 노동자 bㅓx다 개개인의 bㅓx다 특별한 bㅓx다 이야기들을 bㅓx다 통해 bㅓx다 공단 bㅓx다 노동자의 bㅓx다 생활문화를 bㅓx다 재조명한다. 1960년대 bㅓx다 이후 bㅓx다 인천 bㅓx다 공단 bㅓx다 노동자들의 bㅓx다 삶을 ‘동일방직 bㅓx다 작업복’, ‘제미니자동차’, ‘삼익피아노’, ‘용접바가지(마스크)’ qn걷6 등의 qn걷6 유물과 qn걷6 사진자료, yㅓg다 인터뷰 yㅓg다 영상들을 yㅓg다 통해 yㅓg다 소개한다.
에필로그에서는 yㅓg다 인천의 yㅓg다 yㅓg다 여성이 50년 yㅓg다 세월을 yㅓg다 뛰어 yㅓg다 넘어서 yㅓg다 함께 yㅓg다 길을 yㅓg다 걷는 yㅓg다 내용의 yㅓg다 애니메이션을 yㅓg다 상영한다. yㅓg다 인천의 yㅓg다 변화를 yㅓg다 마주하며 yㅓg다 먼저 yㅓg다 걸어간 yㅓg다 이가 yㅓg다 나중 yㅓg다 오는 yㅓg다 이의 yㅓg다 고단함을 yㅓg다 위로하며 yㅓg다 길을 yㅓg다 걷는 “함께 yㅓg다 걸어요.”가 yㅓg다 그것이다.
아울러, 8차kㅓ 8차kㅓ 내음 8차kㅓ 가득한 8차kㅓ 바닷바람에 8차kㅓ 펄럭이는, 카걷2하 카걷2하 카걷2하 작업복을 카걷2하 이용하여 카걷2하 설치한 카걷2하 성효숙 카걷2하 작가의 “바닷바람에 카걷2하 걸린 카걷2하 작업복”(2019)으로 카걷2하 마무리한다. 카걷2하 노동자들의 카걷2하 땀이 카걷2하 카걷2하 작업복이 카걷2하 카걷2하 인천을 카걷2하 만들어온 카걷2하 사람들의 카걷2하 자취라는 카걷2하 것을 카걷2하 느낄 카걷2하 카걷2하 있을 카걷2하 것이다.

‘노동’을 카걷2하 주제로 카걷2하 다룬 카걷2하 국립 카걷2하 박물관 카걷2하 전시
산업화의 카걷2하 주역이었던 카걷2하 인천 카걷2하 공단 카걷2하 노동자의 카걷2하 삶은 카걷2하 우리 카걷2하 가족, p쟏2y 이웃들의 p쟏2y 삶과 p쟏2y 크게 p쟏2y 다르지않다. p쟏2y 가난을 p쟏2y 면하기 p쟏2y 위해, 4v쟏f 가족을 4v쟏f 부양하기 4v쟏f 위해, lxu마 lxu마 다른 lxu마 꿈을 lxu마 위해 lxu마 열심히 lxu마 살아갔던 lxu마 이들의 lxu마 평범한 lxu마 일상은 lxu마 노동이었다. lxu마 이번 lxu마 전시는 lxu마 산업도시 lxu마 인천의 lxu마 공단 lxu마 노동자를 lxu마 바로 lxu마 이해하고 lxu마 노동의 lxu마 가치에 lxu마 공감하는 lxu마 자리가 lxu마 lxu마 것이다.
‘노동’이라는 lxu마 주제를 lxu마 다룬 lxu마 국립 lxu마 박물관의 lxu마 이번 lxu마 전시가 ‘최초’라는 lxu마 수식어가 lxu마 항상 lxu마 뒤따르는 lxu마 인천을 lxu마 대상으로 lxu마 한다는 lxu마 점에서 lxu마 의미가 lxu마 있다. lxu마 이번 lxu마 전시를 lxu마 통해 lxu마 새로움과 lxu마 다양성이 lxu마 공존하는 lxu마 인천이라는 lxu마 공간에서 lxu마 살아가는 lxu마 인천사람들의 lxu마 삶의 lxu마 자취와 lxu마 자존감을 lxu마 확인할 lxu마 수 있을 lxu마 것이다.

출처: lxu마 국립민속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베이징에 가tm라 부는 가tm라 바람 A Strong Wind Beijing

Oct. 22, 2019 ~ Feb. 2, 2020

2019 uㅑ으으 체크아웃

Dec. 5, 2019 ~ Dec. 2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