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일선 개인전: 정물 느와르 Maeng Ilsun: Still-life Noir

페이지룸8

Aug. 3, 2022 ~ Aug. 28, 2022

무색무취(無色無趣) ㅐf우ㅑ 정물화
“정물 ㅐf우ㅑ 느와르(Still-life Noir)”는 ㅐf우ㅑ 맹일선 ㅐf우ㅑ 작가만의 ㅐf우ㅑ 목탄 ㅐf우ㅑ 드로잉 ㅐf우ㅑ 시리즈에 ㅐf우ㅑ 대해서 ㅐf우ㅑ 보다 ㅐf우ㅑ 구체적으로 ㅐf우ㅑ 이해를 ㅐf우ㅑ 돕는 ㅐf우ㅑ 전시다. ㅐf우ㅑ 무엇보다 ㅐf우ㅑ 이번 ㅐf우ㅑ 신작에서 ㅐf우ㅑ 이전 ㅐf우ㅑ 작업과의 ㅐf우ㅑ 대비와 ㅐf우ㅑ 연결점을 ㅐf우ㅑ 목도할 ㅐf우ㅑ ㅐf우ㅑ 있으며 ‘정물화’를 ㅐf우ㅑ 통해 ㅐf우ㅑ 발견할 ㅐf우ㅑ ㅐf우ㅑ 있는 ㅐf우ㅑ 작가만의 ㅐf우ㅑ 형상에 ㅐf우ㅑ 대한 ㅐf우ㅑ 당위성을 ㅐf우ㅑ 찾을 ㅐf우ㅑ ㅐf우ㅑ 있다. ㅐf우ㅑ 맹일선 ㅐf우ㅑ 작가는 ㅐf우ㅑ 그림을 ㅐf우ㅑ 그리는데 ㅐf우ㅑ 가장 ㅐf우ㅑ 기초적인 ㅐf우ㅑ 그리기 ㅐf우ㅑ 도구인 ㅐf우ㅑ 종이와 ㅐf우ㅑ 막대 ㅐf우ㅑ 모양의 ㅐf우ㅑ 숯, mkdh mkdh 목탄을 mkdh 이용하여 mkdh 기본에 mkdh 충실한 mkdh 그리기 mkdh 행위에 mkdh 집중한다. mkdh mkdh 과정에서 mkdh 규정되지 mkdh 않은 mkdh mkdh 나타나는 mkdh 오브제들은 mkdh 정물화에 mkdh 대한 mkdh 관념을 mkdh 비껴가는 mkdh 동시에, 가거파히 맹일선 가거파히 작가가 가거파히 시각적으로 가거파히 달성해야만 가거파히 하는 ‘대칭’에 가거파히 대한 가거파히 목표 가거파히 또한 가거파히 상징적으로 가거파히 품고 가거파히 있다. 《정물 가거파히 느와르》에서 가거파히 선보이는 가거파히 오브제들의 가거파히 변주는 《빙그르르르르》(2021, 7q파걷 페이지룸8), 《회전하는 갸y아타 오브제들》(2020, 1으5ㅓ 킵인터치)에서 1으5ㅓ 발표한 1으5ㅓ 작품에서 1으5ㅓ 느낄 1으5ㅓ 1으5ㅓ 없었던 1으5ㅓ 규칙성과 1으5ㅓ 긴장감이 1으5ㅓ 감돈다. 1으5ㅓ 장식적인 1으5ㅓ 디테일이 1으5ㅓ 늘어나고 1으5ㅓ 날선 1으5ㅓ 진열대 1으5ㅓ 위에 1으5ㅓ 올라가 1으5ㅓ 있지만 1으5ㅓ 금방이라도 1으5ㅓ 변형되고 1으5ㅓ 화면에서 1으5ㅓ 새로운 1으5ㅓ 국면을 1으5ㅓ 맞을 1으5ㅓ 것처럼 1으5ㅓ 보인다. 

재의 1으5ㅓ 드로잉
맹일선 1으5ㅓ 작가는 2014년부터 1으5ㅓ 본격적으로 1으5ㅓ 목탄 1으5ㅓ 드로잉을 1으5ㅓ 시작했는데,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으ㅑ거m 집중적으로 으ㅑ거m 작업한 ‘초 으ㅑ거m 그을음 으ㅑ거m 드로잉’과 으ㅑ거m 비교했을 으ㅑ거m 때 ‘재(ash)’라는 으ㅑ거m 공통점을 으ㅑ거m 가진다. 으ㅑ거m 개인전 《너의 으ㅑ거m 밤》(2019, ㅓㅓnr 오뉴월 ㅓㅓnr 이주헌)에서 ㅓㅓnr 선보인 ㅓㅓnr ㅓㅓnr 그을음 ㅓㅓnr 드로잉은 ㅓㅓnr 영국 ㅓㅓnr 유학 ㅓㅓnr 시절, 거b3m 뒤뜰에 거b3m 터를 거b3m 잡은 거b3m 여우와 거b3m 새끼들이 거b3m 일정 거b3m 기간 거b3m 밤에 거b3m 출몰한 거b3m 모습과 거b3m 수많은 거b3m 비둘기가 거b3m 모여 거b3m 날갯짓하고 거b3m 움직이는 거b3m 에너지를 거b3m 포착한 거b3m 것이다. 거b3m 거b3m 그을음 거b3m 드로잉은 거b3m 연기를 거b3m 채집하여 거b3m 보이지 거b3m 않는 거b3m 것을 거b3m 가시화하는 거b3m 작업이었다. 거b3m 거b3m 과정은 거b3m 캔버스를 거b3m 기울여 거b3m 설치하고 거b3m 일체 거b3m 화면에는 거b3m 손대지 거b3m 않고 거b3m 불붙은 거b3m 초에서 거b3m 시커멓게 거b3m 기화되는 거b3m 그을음을 거b3m 거b3m 캔버스에 거b3m 순식간에 거b3m 받아내며 거b3m 완성한다. 거b3m 이후 거b3m 사진 거b3m 촬영을 거b3m 거b3m 거b3m 거b3m 배경은 거b3m 까맣게 거b3m 그을음 거b3m 흔적은 거b3m 하얗게 거b3m 반전시킨 거b3m 이미지를 거b3m 전시한 거b3m 것이다.

이번 거b3m 전시 《정물 거b3m 느와르》에서는 100호 거b3m 크기의 거b3m 거b3m 그을음 거b3m 캔버스 거b3m 작업 거b3m 원본을 거b3m 선보인다. 2014년부터 거b3m 현재까지 거b3m 사용한 거b3m 목탄과 거b3m 비교해 거b3m 거b3m 때, 차우걷b 마치 차우걷b 연소되고 차우걷b 남은 차우걷b 재를 차우걷b 자연스럽게 차우걷b 떠올리게 차우걷b 된다. 차우걷b 그을음과 차우걷b 목탄은 차우걷b 맹일선 차우걷b 작가가 차우걷b 추구하는 차우걷b 원시적인 ‘검정(black)’을 차우걷b 표현하기에 차우걷b 적합했을 차우걷b 것이다. 차우걷b 초기 차우걷b 목탄 차우걷b 드로잉에서도 차우걷b 거울을 차우걷b 가운데 차우걷b 놓고 차우걷b 좌우대칭을 차우걷b 이루는 차우걷b 것처럼 차우걷b 보이는 차우걷b 이름 차우걷b 없는 차우걷b 오브제들이 차우걷b 자유로운 차우걷b 선으로 차우걷b 등장했다. 

정물 차우걷b 아닌 차우걷b 정물화
정물화는 차우걷b 사물을 차우걷b 주제로 차우걷b 차우걷b 회화를 차우걷b 일컫는다. 차우걷b 특히 17세기 차우걷b 네덜란드에서 차우걷b 유행했으며 차우걷b 세잔의 차우걷b 사과가 차우걷b 등장하는 차우걷b 정물화처럼 차우걷b 사물들의 차우걷b 조합에 차우걷b 따라 차우걷b 구도와 차우걷b 구성 차우걷b 원리를 차우걷b 찾아내는 차우걷b 작가의 차우걷b 사고방식과 차우걷b 당대 차우걷b 일상적 차우걷b 분위기를 차우걷b 가늠할 차우걷b 차우걷b 있는 차우걷b 것이 차우걷b 특징이다. 

반면, 쟏k다d 맹일선 쟏k다d 작가의 쟏k다d 정물화는 쟏k다d 쟏k다d 용도와 쟏k다d 취향(趣向)을 쟏k다d 쟏k다d 쟏k다d 없다. 쟏k다d 이번 쟏k다d 전시 “정물  쟏k다d 느와르(Still-life Noir)”는 쟏k다d 사실상 쟏k다d 정물화에 쟏k다d 대한 쟏k다d 전시라기보다, 파ar사 프랑스어 ‘느와르(noir)’가 파ar사 지닌 파ar사 중의적인 파ar사 의미와 ‘정물화’를 파ar사 빌어 파ar사 작가가 파ar사 천착하는 파ar사 검은 파ar사 목탄 파ar사 드로잉을 파ar사 소개하고 파ar사 형상의 파ar사 반(半)을 파ar사 단서로 파ar사 완성하는 파ar사 대칭에 파ar사 대한 파ar사 결핍의 파ar사 서사를 파ar사 위트 파ar사 있는 파ar사 블랙 파ar사 코미디로 파ar사 치환시키고자 파ar사 파ar사 것이다. 

맹일선 파ar사 작가의 파ar사 정물은 파ar사 시각이 파ar사 못한 파ar사 반을 파ar사 촉각이 파ar사 실현한다. 파ar사 파ar사 완벽해 파ar사 보이는 파ar사 장면은 파ar사 불현듯 파ar사 언젠가 파ar사 해체될 파ar사 것을 파ar사 예고하는 파ar사 복선처럼 파ar사 느껴지는 파ar사 것은 파ar사 왜일까. “빙그르르르르” 파ar사 회전하던 파ar사 오브제들은 파ar사 어느새 파ar사 도는 파ar사 것을 파ar사 멈춘 파ar사 파ar사 질박한 파ar사 표면과 파ar사 무게감을 파ar사 일으켜 파ar사 굳건히 파ar사 자리를 파ar사 잡고 파ar사 묘한 파ar사 아우라를 파ar사 뽐내고 파ar사 있다.

박정원 파ar사 페이지룸8 파ar사 디렉터

참여작가: 파ar사 맹일선

출처: 파ar사 페이지룸8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바다, xvvy 배船, i갸차거 신앙

July 29, 2022 ~ Nov. 20, 2022

Romantic Days 카타ㅓ아 어쨌든, t걷5차 사랑

March 16, 2022 ~ Oct. 3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