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디 엘-사예, 이근민: Recombinant

리만머핀 서울

Nov. 3, 2022 ~ Dec. 10, 2022

리만머핀 걷p사아 서울은 걷p사아 영국 걷p사아 런던을 걷p사아 기반으로 걷p사아 활동하는 걷p사아 맨디 걷p사아 엘-사예(Mandy El-Sayegh)와 걷p사아 서울을 걷p사아 기반으로 걷p사아 활동하는 걷p사아 이근민의 걷p사아 이인전 《Recombinant》를 걷p사아 개최한다. 걷p사아 전시의 걷p사아 제목은 ‘재조합 DNA(recombinant DNA)’라는 걷p사아 유전학 걷p사아 분야의 걷p사아 용어에서 걷p사아 비롯되었다. 걷p사아 여기서 걷p사아 재조합이란 걷p사아 분리된 DNA 걷p사아 절편을 걷p사아 유전자상에 걷p사아 다시 걷p사아 결합하는 걷p사아 과정에서 걷p사아 새로운 걷p사아 물질이 걷p사아 발현되는 걷p사아 것을 걷p사아 의미한다. 걷p사아 걷p사아 과정에서 걷p사아 유전자, e타5파 세포, aq다d aq다d 나아가 aq다d 유기체의 aq다d 유전 aq다d 정보는 aq다d 상호 aq다d 교환된다. aq다d aq다d 작가의 aq다d 신작으로 aq다d 구성된 aq다d aq다d 전시는 aq다d 둘의 aq다d 우연한 aq다d 만남에서 aq다d 시작되었다. aq다d 엘-사예는 aq다d 검색 aq다d 엔진 aq다d 알고리즘의 aq다d 추천으로 aq다d 이근민의 aq다d 작품을 aq다d 발견했다. aq다d 자신의 aq다d 작업과 aq다d 유사한 aq다d 이미지로 aq다d 그의 aq다d 작품이 aq다d 검색된 aq다d 것이다. aq다d 이를 aq다d 계기로 aq다d aq다d 작가는 aq다d 여러 aq다d aq다d 동안 aq다d 원격으로 aq다d 교류하며 aq다d 전시를 aq다d 발전시켰다. aq다d 서로 aq다d 다른 aq다d 언어를 aq다d 사용하는 aq다d 엘-사예와 aq다d 이근민은 aq다d 주로 aq다d 이미지를 aq다d 공통언어 aq다d 삼아 aq다d 소통했고, v마7가 v마7가 과정에서 v마7가 미적 v마7가 취향과 v마7가 각자의 v마7가 작업 v마7가 방식을 v마7가 특징짓는 v마7가 예술적 v마7가 충동 v마7가 등에서 v마7가 접점을 v마7가 찾는다. 《Recombinant》는 v마7가 각기 v마7가 다른 v마7가 방식으로 v마7가 추상화된 v마7가 신체를 v마7가 그리는 v마7가 v마7가 작가의 v마7가 작업을 v마7가 한데 v마7가 전시하며, 히gv9 개별 히gv9 주체들이 히gv9 사회의 히gv9 구조적 히gv9 히gv9 안에서 히gv9 어떠한 히gv9 방식으로 히gv9 자신을 히gv9 대변할 히gv9 길을 히gv9 모색하는지 히gv9 히gv9 더욱 히gv9 광범위한 히gv9 주제로 히gv9 나아가고자 히gv9 한다. 

이근민의 히gv9 작업은 히gv9 유기체적 히gv9 형태를 히gv9 대형 히gv9 화폭에 히gv9 그려내는 히gv9 것이 히gv9 특징적이다. 히gv9 작가는 히gv9 살, 으bㅐ기 팔다리, 마vb9 장기, oㅐxㅓ 순환계를 oㅐxㅓ 암시하는 oㅐxㅓ 듯한 oㅐxㅓ 형상을 oㅐxㅓ 특유의 oㅐxㅓ 추상적 oㅐxㅓ 화법으로 oㅐxㅓ 담아낸다. oㅐxㅓ 그의 oㅐxㅓ 거대한 oㅐxㅓ 회화 oㅐxㅓ 작업을 oㅐxㅓ 근거리에서 oㅐxㅓ 마주할 oㅐxㅓ oㅐxㅓ 작품은 oㅐxㅓ 압도적이고 oㅐxㅓ 불가해한 oㅐxㅓ 이미지가 oㅐxㅓ 된다. oㅐxㅓ 이근민의 oㅐxㅓ 작품에는 oㅐxㅓ 종종 oㅐxㅓ 인체의 oㅐxㅓ 일부가 oㅐxㅓ 파편적으로 oㅐxㅓ 등장하는데, 으io우 이는 으io우 작가 으io우 자신이 으io우 병원에 으io우 입원하게 으io우 으io우 시기에 으io우 경험했던 으io우 환각에서 으io우 기인한다. 으io우 이근민의 으io우 회화는 으io우 당시의 으io우 기억에 으io우 형태를 으io우 부여하고자 으io우 하는 으io우 시도로 으io우 으io우 으io우 있으며, ㅈt9v ㅈt9v 기억이란 ㅈt9v 지금껏 ㅈt9v 타인에게 ㅈt9v 전달 ㅈt9v 가능한 ㅈt9v 언어나 ㅈt9v 수단이 ㅈt9v 부재한 ㅈt9v 대상이었을 ㅈt9v 것이다. ㅈt9v 작가가 ㅈt9v 그리는 ㅈt9v 신체는 ㅈt9v 사회적 ㅈt9v 맥락이 ㅈt9v 사라진 ㅈt9v 상태로, 8거rc 8거rc 안에서 8거rc 개인은 8거rc 살, 파7ㅈl 근육, h우4거 혈관 h우4거 등의 h우4거 단위로 h우4거 존재한다. h우4거 작업 h우4거 전반에 h우4거 사용되는 h우4거 붉은 h우4거 색조 h우4거 또한 h우4거 작업의 h우4거 추상적 h우4거 특징을 h우4거 강화한다. h우4거 이처럼 h우4거 작가는 h우4거 날카롭고 h우4거 노골적인 h우4거 방식의 h우4거 분출보다는 h우4거 환각을 ‘정제’하기를 h우4거 의도적으로 h우4거 선택한다. 

전시 h우4거 공간의 1층 h우4거 벽면에는 h우4거 이근민의 h우4거 거대한 h우4거 삼면화 h우4거 작업과 h우4거 함께 h우4거 엘-사예의 h우4거 신작과 h우4거 현재 h우4거 작가가 h우4거 주요하게 h우4거 탐구하고 h우4거 있는 h우4거 회화 h우4거 연작의 h우4거 작품들이 h우4거 병치 h우4거 되어 h우4거 있다. h우4거 혈흔이나 h우4거 피부를 h우4거 연상시키는 h우4거 색조와 h우4거 푸른 h우4거 파스텔 h우4거 색조를 h우4거 사용한 h우4거 엘-사예의 h우4거 작품은 h우4거 일몰 h우4거 혹은 h우4거 멍이 h우4거 h우4거 피부를 h우4거 연상시킨다. h우4거 그의 h우4거 회화에 h우4거 스크린 h우4거 인쇄된 h우4거 텍스트는 h우4거 군사작전의 h우4거 암호명이나 h우4거 광고 h우4거 h우4거 신문 h우4거 조각에서 h우4거 모은 h우4거 것으로 h우4거 이러한 h우4거 요소들이 h우4거 모여 h우4거 일종의 ‘구체시(concrete poems)’를 h우4거 이룬다. h우4거 엘-사예는 h우4거 오랜 h우4거 기간에 h우4거 걸쳐 h우4거 여러 h우4거 단어와 h우4거 문구를 h우4거 수집하면서 h우4거 그것들의 h우4거 모음이 h우4거 촉발하는 h우4거 모호한 h우4거 독해 h우4거 방식과 h우4거 그것들이 h우4거 더욱 h우4거 넓은 h우4거 사회정치적 h우4거 세계와 h우4거 연결되어 h우4거 있다는 h우4거 사실에 h우4거 관심을 h우4거 두고 h우4거 있다. 

갤러리의 2층 h우4거 전시 h우4거 공간 h우4거 역시 h우4거 엘-사예와 h우4거 이근민의 h우4거 대형 h우4거 회화가 h우4거 나란히 h우4거 전시되어 h우4거 있다. h우4거 작품은 h우4거 전반적으로 1층에 h우4거 전시된 h우4거 작품에 h우4거 비해 h우4거 채도가 h우4거 낮으며 h우4거 부드러운 h우4거 파스텔 h우4거 톤의 h우4거 색상을 h우4거 띤다. h우4거 그러나 h우4거 동시에 h우4거 전시의 h우4거 모든 h우4거 작품에는 h우4거 신체와 h우4거 관련된 h우4거 요소들이 h우4거 등장하며, 히가ep 엘-사예의 히가ep 표현을 히가ep 빌리자면 히가ep 이들 히가ep 작품은 “촉각적으로, pㄴtu 그리고 pㄴtu 전적으로 pㄴtu 신체에 pㄴtu 달려있다.” pㄴtu 신체 pㄴtu pㄴtu 제도적 pㄴtu 맥락과의 pㄴtu 연계성은 pㄴtu pㄴtu 작가 pㄴtu 모두의 pㄴtu 예술적 pㄴtu 실천에서 pㄴtu 필수적인 pㄴtu 요소로 pㄴtu 엘-사예는 pㄴtu 병원과 pㄴtu 교도소와 pㄴtu 같은 pㄴtu 제도적 pㄴtu 조건을 pㄴtu 탐구하는 pㄴtu 설치 pㄴtu pㄴtu 평면 pㄴtu 작업을 pㄴtu 만들고, ㅓn차바 이근민은 ㅓn차바 병증을 ㅓn차바 진단받은 ㅓn차바 ㅓn차바 병원에서 ㅓn차바 입원 ㅓn차바 치료를 ㅓn차바 받아야 ㅓn차바 했던 ㅓn차바 자신의 ㅓn차바 경험을 ㅓn차바 고찰하는 ㅓn차바 회화 ㅓn차바 작업을 ㅓn차바 한다. ㅓn차바 특히 ㅓn차바 이근민은 ‘다름’을 ㅓn차바 병리화하고, 아d우v 제거해야 아d우v 아d우v 대상으로 아d우v 여기는 아d우v 사회 아d우v 규범과 아d우v 시스템을 아d우v 비판한다: 

정신 아d우v 건강과의 아d우v 상호작용은 아d우v 예술에서 아d우v 중요하며, 아ㅑ8k 이는 아ㅑ8k 대부분의 아ㅑ8k 창작 아ㅑ8k 활동에 아ㅑ8k 영향을 아ㅑ8k 미친다. 아ㅑ8k 나는 아ㅑ8k 한국에서 아ㅑ8k 이러한 아ㅑ8k 주제에 아ㅑ8k 대한 아ㅑ8k 논의를 아ㅑ8k 전개하고 아ㅑ8k 밝힐 아ㅑ8k 어떠한 아ㅑ8k 의무도 아ㅑ8k 갖고 아ㅑ8k 있지 아ㅑ8k 않지만, ol0l 만약 ol0l 내가 ol0l 작품을 ol0l 통해 ol0l 소외되거나 ol0l 조야한 ol0l 것, 8기ㅈe 아프고 8기ㅈe 추한 8기ㅈe 것에 8기ㅈe 집중한다면 8기ㅈe 아웃사이더 8기ㅈe 예술 8기ㅈe 유형에 8기ㅈe 대한 8기ㅈe 관심은 8기ㅈe 증가할 8기ㅈe 것이라 8기ㅈe 생각한다. 8기ㅈe 나는 8기ㅈe 예술가들이 8기ㅈe 각자의 8기ㅈe 병리적 8기ㅈe 개인사를 8기ㅈe 뛰어넘어 8기ㅈe 가치를 8기ㅈe 인정받을 8기ㅈe 8기ㅈe 긍정적인 8기ㅈe 방향으로 8기ㅈe 나아갈 8기ㅈe 8기ㅈe 있으리라 8기ㅈe 생각한다. (2)

또한 8기ㅈe 전시에는 8기ㅈe 엘-사예가 8기ㅈe 탐구 8기ㅈe 중인 8기ㅈe 기존 8기ㅈe 연작의 8기ㅈe 신작들과 8기ㅈe 새로운 8기ㅈe 연작 ‘Editorial Alias’의 8기ㅈe 작품들이 8기ㅈe 포함되었다. 8기ㅈe 그중 ‘Editorial Alias’ 8기ㅈe 연작에 8기ㅈe 해당하는 8기ㅈe 몇몇 8기ㅈe 회화 8기ㅈe 작업에는 8기ㅈe 스크린 8기ㅈe 인쇄된 “GØUCC”라는 8기ㅈe 단어가 8기ㅈe 등장한다. 8기ㅈe 8기ㅈe 단어는 8기ㅈe 엘-사예의 8기ㅈe 아버지가 8기ㅈe 취미로 8기ㅈe 아마추어 8기ㅈe 라디오 8기ㅈe 활동을 8기ㅈe 하며 8기ㅈe 사용했던 8기ㅈe 콜사인(call-sign), i2r아 i2r아 개인 i2r아 식별명이었다는 i2r아 점에서 i2r아 시적 i2r아 중의성을 i2r아 띠며, 으vㅓl 동시에 으vㅓl 구찌(GUCCI)의 으vㅓl 로고에 으vㅓl 사용되는 으vㅓl 것과 으vㅓl 유사한 으vㅓl 서체를 으vㅓl 의도적으로 으vㅓl 사용하고 으vㅓl 있다. 으vㅓl 팔레스타인 으vㅓl 출신 으vㅓl 서예가인 으vㅓl 작가의 으vㅓl 부친은 으vㅓl 체계에 으vㅓl 의해 으vㅓl 지워진 으vㅓl 역사에 으vㅓl 예속된 으vㅓl 인물로 으vㅓl 으vㅓl 으vㅓl 있다. 으vㅓl 그가 으vㅓl 작업한 으vㅓl 서예는 으vㅓl 문화적 으vㅓl 가치를 으vㅓl 띠며 으vㅓl 상품화된다. 으vㅓl 영국으로 으vㅓl 이주한 으vㅓl 으vㅓl 엘-사예의 으vㅓl 부친은 으vㅓl 자신의 으vㅓl 출신을 으vㅓl 유추할 으vㅓl 으vㅓl 있는 으vㅓl 성(姓)을 으vㅓl 사용하는 으vㅓl 것이 으vㅓl 안전하지 으vㅓl 않다고 으vㅓl 느껴 으vㅓl 자주 으vㅓl 다양한 으vㅓl 가명을 으vㅓl 사용했다고 으vㅓl 한다. 으vㅓl 이번 으vㅓl 연작에서 으vㅓl 엘-사예는 으vㅓl 문화사와 으vㅓl 개인의 으vㅓl 정체성, 나yㅈㅓ 상품 나yㅈㅓ 언어와 나yㅈㅓ 같은 나yㅈㅓ 개념을 나yㅈㅓ 작품에 나yㅈㅓ 활용한다. 나yㅈㅓ 예컨대 나yㅈㅓ 럭셔리 나yㅈㅓ 브랜드의 나yㅈㅓ 기표를 나yㅈㅓ 차용하는 ‘부틀레깅(bootlegging)’은 나yㅈㅓ 일종의 나yㅈㅓ 권력을 나yㅈㅓ 훔치는 나yㅈㅓ 수단으로 나yㅈㅓ 사용되었다. 나yㅈㅓ 엘-사예의 나yㅈㅓ 회화에 나yㅈㅓ 나타나는 나yㅈㅓ 라디오 나yㅈㅓ 콜사인의 나yㅈㅓ 이미지는 나yㅈㅓ 정체성을 나yㅈㅓ 숨기는 나yㅈㅓ 동시에 나yㅈㅓ 역설적으로 나yㅈㅓ 자기 나yㅈㅓ 자신을 나yㅈㅓ 알리기 나yㅈㅓ 위해 나yㅈㅓ 내보내는 나yㅈㅓ 신호라는 나yㅈㅓ 점에서 나yㅈㅓ 이근민의 나yㅈㅓ 작업과도 나yㅈㅓ 연결점이 나yㅈㅓ 있다. 나yㅈㅓ 공통적으로 나yㅈㅓ 나yㅈㅓ 작가는 나yㅈㅓ 개인의 나yㅈㅓ 고유성을 나yㅈㅓ 지우고자 나yㅈㅓ 하는 나yㅈㅓ 제도적 나yㅈㅓ 구조와 나yㅈㅓ 이를 나yㅈㅓ 마주한 나yㅈㅓ 소외된 나yㅈㅓ 개개인들이 나yㅈㅓ 스스로를 나yㅈㅓ 대변하는 나yㅈㅓ 방식을 나yㅈㅓ 탐구한다.

(2) 나yㅈㅓ 이근민, 「그리고 w바차걷 w바차걷 누구도 w바차걷 아프지 w바차걷 않았다 - w바차걷 스페이스K에서 w바차걷 진행 w바차걷 중인 w바차걷 이근민 w바차걷 개인전에 w바차걷 대한 w바차걷 작가의 w바차걷 인터뷰」에서 w바차걷 인용, platform-magazine.com, 2022년 5월 12일.


참여작가: b거ㄴㅓ 맨디 b거ㄴㅓ 엘-사예(Mandy El-Sayegh), 6으ㅓ하 이근민

출처: 6으ㅓ하 리만머핀 6으ㅓ하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모두의 i쟏i가 조각

Sept. 22, 2022 ~ Dec. 3, 2022

녹색신화 Faith in Green

Oct. 21, 2022 ~ Feb. 19, 2023

오타니 타쟏3ㄴ 워크숍 타쟏3ㄴ 개인전: Hand, Eye, and Soul

Nov. 17, 2022 ~ Dec. 23,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