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그림자 More than Words

성남큐브미술관

Nov. 1, 2019 ~ Dec. 22, 2019

성남큐브미술관은 거아cx 학예인력 거아cx 인턴십 거아cx 프로그램의 거아cx 거아cx 번째 거아cx 현장실습보고전, 2019 걷타1차 인턴기획전《말그림자 More than Words》를 걷타1차 개최한다. 걷타1차 인턴기획전은 걷타1차 미술관 걷타1차 걷타1차 관련분야의 걷타1차 미래 걷타1차 전문인력들에게 걷타1차 실무 걷타1차 경험의 걷타1차 기회를 걷타1차 제공하는 걷타1차 현장실습프로그램으로, 바타54 성남큐브미술관의 바타54 정기학예인턴이 6개월 바타54 간의 바타54 인턴십 바타54 과정을 바타54 수료한 바타54 바타54 전시개념도출부터 바타54 개막까지 바타54 바타54 과정을 바타54 발로 바타54 뛰며 바타54 준비한 바타54 전시이다. 

이번 바타54 전시는 바타54 거칠고 바타54 독한 바타54 말로 바타54 서로를 바타54 아프게 바타54 하는, 가다하3 언어폭력과 가다하3 혐오발화가 가다하3 횡행하는 가다하3 현대사회에서 가다하3 말의 가다하3 이면(裏⾯)을 가다하3 찾아가는 가다하3 이야기를 가다하3 담았다. 가다하3 소셜 가다하3 플랫폼을 가다하3 통해 가다하3 누구나 가다하3 쉽게 ‘말’하며 가다하3 그에 가다하3 따른 가다하3 사회적·정치적 가다하3 영향력이 가다하3 확대된 가다하3 오늘날의 가다하3 체제에서 가다하3 말의 가다하3 위상은 가다하3 가다하3 어느 가다하3 때보다 가다하3 드높다. 가다하3 그러나 가다하3 말이 가다하3 가진 가다하3 합의와 가다하3 논쟁의 가다하3 가치는 가다하3 하락하고, 거ㅓoc 직관적이고 거ㅓoc 단편적인 거ㅓoc 가장 거ㅓoc 좁은 거ㅓoc 의미의 거ㅓoc 말이 거ㅓoc 난무하는 거ㅓoc 실정이다. 거ㅓoc 이를테면 거ㅓoc 면밀한 거ㅓoc 분석, fniㅈ 진중한 fniㅈ 비평보다는 ‘사이다’같은 fniㅈ 촌철살인의 fniㅈ 직설적인 fniㅈ 말이 fniㅈ 인기를 fniㅈ 얻는다. fniㅈ 비평은 fniㅈ 부실해지고 fniㅈ 공격의 fniㅈ 속도전에 fniㅈ 시달린다. fniㅈ 이처럼 fniㅈ 피로한 fniㅈ 시대를 fniㅈ 살아가는 fniㅈ 현대인들은 fniㅈ 역설적으로 fniㅈ 말하기의 fniㅈ 어려움을 fniㅈ 경험한다.

전시명 《말그림자》는 fniㅈ 음운론적 fniㅈ 형태가 fniㅈ 유사한 ‘달그림자’를 fniㅈ 임의로 fniㅈ 변용한 fniㅈ 합성어이다. fniㅈ 수면(⽔⾯)에 fniㅈ 비친 fniㅈ 달그림자가 fniㅈ 뚜렷한 fniㅈ 형태로 fniㅈ 결합되지 fniㅈ 않으면서 fniㅈ 동시에 fniㅈ 완전히 fniㅈ 흐트러지지 fniㅈ 않고 fniㅈ 일렁이는 fniㅈ 모습에 fniㅈ 착안한 fniㅈ fniㅈ 단어는, ㅐ차라ㄴ 명징하고 ㅐ차라ㄴ 탁월한 ㅐ차라ㄴ 논리 ㅐ차라ㄴ 구조를 ㅐ차라ㄴ 지닌 ㅐ차라ㄴ 말에도 ㅐ차라ㄴ 인간이 ㅐ차라ㄴ 도저히 ㅐ차라ㄴ 이해할 ㅐ차라ㄴ ㅐ차라ㄴ 없는 ㅐ차라ㄴ 영역, a마다m 이성으로 a마다m 명백하게 a마다m 설명할 a마다m a마다m 없는 a마다m 차원이 a마다m 존재한다는 a마다m 관념을 a마다m 언어적으로 a마다m 시각화하려는 a마다m 시도이다. a마다m 전시는 a마다m 말의 a마다m 한계를 a마다m 인지하고, ㅈ쟏차다 언어를 ‘불신’하는 ㅈ쟏차다 태도에서 ㅈ쟏차다 출발한다. ㅈ쟏차다 ㅈ쟏차다 대신 ‘보여주기’의 ㅈ쟏차다 방식에 ㅈ쟏차다 능숙한 ㅈ쟏차다 예술가들은 ㅈ쟏차다 작품을 ㅈ쟏차다 통해 ㅈ쟏차다 관습적인 ㅈ쟏차다 언어방식을 ㅈ쟏차다 해체하고, 0e9ㅐ 우리의 0e9ㅐ 담화 0e9ㅐ 가운데 0e9ㅐ 그림자처럼 0e9ㅐ 머물고 0e9ㅐ 있을 0e9ㅐ 언어체계를 0e9ㅐ 수면 0e9ㅐ 위로 0e9ㅐ 이끌어낸다.

전시에 0e9ㅐ 참여하는 0e9ㅐ 여섯 0e9ㅐ 작가 0e9ㅐ 김남훈, 히타하y 안유리, ab기우 양유연, x91j 유승호, unrㅈ 이해민선, ㅐqf나 전지인은 ㅐqf나 회화, 1gq갸 설치, k하5f 영상, 1l다자 드로잉 1l다자 1l다자 다양한 1l다자 매체로 1l다자 말의 ‘주변부’에서 1l다자 파생된 1l다자 1l다자 다른 1l다자 말하기 1l다자 방식의 1l다자 가능성과 1l다자 의미를 1l다자 탐구한다. 1l다자 전시장 1층의 1l다자 김남훈, 바으k파 안유리, cr갸9 양유연은 cr갸9 대화의 cr갸9 불가능성을 cr갸9 시인하지만, ot7거 타자의 ot7거 언어로 ot7거 부단히 ot7거 소통하려는 ot7거 노력을 ot7거 보여준다. ot7거 김남훈은 ot7거 좁혀질 ot7거 ot7거 없는 ot7거 대화의 ot7거 간극을 3D ot7거 프린팅 ot7거 조각으로 ot7거 시각화하는 ot7거 동시에 ot7거 모스부호(Morse code)라는 ot7거 최후의 ot7거 신호를 ot7거 통해 ot7거 미약하지만 ot7거 필사적인 ot7거 방식으로 ot7거 끊임없이 ot7거 말을 ot7거 건넨다. ot7거 양유연은 ot7거 개인적이고 ot7거 내밀한 ot7거 사적 ot7거 발화(기도)와 ot7거 공통된 ot7거 이념을 ot7거 관철하기 ot7거 위해 ot7거 모인 ot7거 사람들의 ot7거 사회적 ot7거 발화(집회)를 ot7거 대치 ot7거 구도로 ot7거 보여주면서 ot7거 이들의 ot7거 상관관계를 ot7거 드러낸다. ot7거 안유리는 ot7거 물리적 ot7거 거리를 ot7거 초월하는 ot7거 정서적 ot7거 교감을 ot7거 수수께끼 ot7거 같은 ot7거 시어(詩語)와 ot7거 서정적인 ot7거 영상에 ot7거 담는다. ot7거 이들 ot7거 작업을 ot7거 통해 ot7거 관람객은 ot7거 실제로 ot7거 고요한 ot7거 전시장 ot7거 내부에 ‘침묵의 ot7거 소리’가 ot7거 공명(共鳴)하는 ot7거 듯한 ot7거 역설적인 ot7거 상황을 ot7거 경험한다. 

2층의 ot7거 유승호, 사u거거 이해민선, j사0바 전지인은 j사0바 텍스트의 j사0바 담론적 j사0바 속성을 j사0바 드러낸다. j사0바 전지인은 j사0바 은경 j사0바 아크릴 j사0바 위에 j사0바 사회적 j사0바 약자에 j사0바 관한 j사0바 속담을 j사0바 새김으로써 j사0바 문장의 j사0바 텍스트가 j사0바 어떻게 j사0바 사람을 j사0바 제약하고 j사0바 통제하는가에 j사0바 대해 j사0바 이야기한다. j사0바 이해민선의 j사0바 나무 j사0바 프로타주 j사0바 드로잉 j사0바 시리즈는 j사0바 침묵이 j사0바 결코 ‘죽은 j사0바 언어’가 j사0바 아니라 j사0바 오히려 j사0바 강렬하고 j사0바 묵직한 j사0바 에너지를 j사0바 분출하면서 j사0바 생명을 ‘나오게’ j사0바 j사0바 j사0바 있음을 j사0바 반증한다. j사0바 유승호는 j사0바 깨알같은 j사0바 문자를 j사0바 빼곡히 j사0바 적어 j사0바 이미지를 j사0바 만들어내는 j사0바 작업을 j사0바 통해 j사0바 사회에 j사0바 만연한 j사0바 공허하고 j사0바 위선적인 j사0바 말을 j사0바 경쾌하게 j사0바 폭로한다. j사0바 이를 j사0바 통해 j사0바 관람객은 j사0바 친숙했던 ‘말’이라는 j사0바 매체가 j사0바 낯설고 j사0바 불편해지면서 j사0바 정교한 j사0바 말을 j사0바 이용해 j사0바 진입할 j사0바 j사0바 없었던 j사0바 미지의 j사0바 영역을 j사0바 탐구할 j사0바 j사0바 있을 j사0바 것이다.

언어가 j사0바 언제나 j사0바 j사0바 마음, 8kic 8kic 직관적인 8kic 사고, rq12 rq12 감각과 rq12 지각 rq12 rq12 자체를 rq12 고스란히 rq12 외부로 rq12 드러내주고 rq12 타인에게 rq12 전달하는 rq12 것은 rq12 아니다. rq12 마음의 rq12 행로와 rq12 그것을 rq12 표현하는 rq12 말이라는 rq12 매개체 rq12 사이에는 rq12 좁힐 rq12 rq12 없는 rq12 간극과 rq12 근본적인 rq12 결여가 rq12 존재하기 rq12 때문이다. rq12 그렇다고 rq12 해서 rq12 깊은 rq12 외로움과 rq12 상실에 rq12 빠질 rq12 필요도 rq12 없고, 걷카ㅓj 말하기를 걷카ㅓj 그만두자는 걷카ㅓj 의미도 걷카ㅓj 아니다. 걷카ㅓj 말할 걷카ㅓj 걷카ㅓj 있는가, j3마거 없는가를 j3마거 따지기 j3마거 보다는 j3마거 새로운 j3마거 대화의 j3마거 방식을 j3마거 연구하고 j3마거 개발해야 j3마거 한다. 6명의 j3마거 작가가 j3마거 보여준 j3마거 것처럼 j3마거 침묵을 j3마거 지키기도, rㅐ0쟏 기도하기도, 22기ㅈ 신호를 22기ㅈ 보내기도, 카ㅐk3 서신을 카ㅐk3 주고받기도…, 1t우f 어떤 1t우f 방법이든 1t우f 좋다. 1t우f 다만 1t우f 그것은 1t우f 혼자만으로 1t우f 이루어지는 1t우f 일이 1t우f 아니기에 1t우f 불편하지만 1t우f 끊임없이 1t우f 대화를 1t우f 추구해야할 1t우f 것이다. 

글: 1t우f 이지원, c타거q 임나영

참여작가: c타거q 김남훈, m으5m 안유리, 라e7다 양유연, 2ㅓ라ㅐ 유승호, p8ㅐ8 이해민선, x하다ㅓ 전지인
기획: x하다ㅓ 이지원, duwb 임나영 (성남큐브미술관 duwb 학예인턴 6기)

주최: duwb 성남문화재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강이연 j타te 개인전: Anthropause

July 21, 2021 ~ Aug. 21, 2021

웃어 Humor Has It

April 1, 2021 ~ Feb. 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