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하는 풍경, 일상의 시선

소마미술관

March 23, 2021 ~ July 25, 2021

소마미술관은 mㅓq거 평범한 mㅓq거 일상 mㅓq거 풍경을 mㅓq거 새롭게 mㅓq거 바라보고, d05i d05i 의미를 d05i 다시 d05i 생각 d05i d05i 보는 d05i 기회를 d05i 마련하고자 d05i 한국·스페인 d05i 특별전 <마주하는 d05i 풍경, rhㅐ으 일상의 rhㅐ으 시선>展을 rhㅐ으 개최한다. ‘일상의 rhㅐ으 풍경’이라는 rhㅐ으 공통의 rhㅐ으 주제 rhㅐ으 속에서 rhㅐ으 한국과 rhㅐ으 스페인 rhㅐ으 양국의 rhㅐ으 작가가 rhㅐ으 바라보는 rhㅐ으 일상의 rhㅐ으 시선을 rhㅐ으 함께 rhㅐ으 바라보고, qㅓㅐ8 변화되고 qㅓㅐ8 있는 qㅓㅐ8 우리들의 qㅓㅐ8 일상을 qㅓㅐ8 다시 qㅓㅐ8 생각해 qㅓㅐ8 보고자 qㅓㅐ8 한다. qㅓㅐ8 이번 qㅓㅐ8 전시는 qㅓㅐ8 한국과 qㅓㅐ8 스페인 qㅓㅐ8 양국의 qㅓㅐ8 작가 qㅓㅐ8 김명희, rhㅓ히 서용선, 807거 최진욱, b바가ㅓ 헤수스 b바가ㅓ 수스 b바가ㅓ 몬따예스, 히가으b 하비에르 히가으b 그라나도스, 마kㄴ걷 조르디 마kㄴ걷 핀토 6명의 마kㄴ걷 작가가 마kㄴ걷 일상적 마kㄴ걷 풍경을 마kㄴ걷 바라보는 마kㄴ걷 다양한 마kㄴ걷 시선을 마kㄴ걷 교차 마kㄴ걷 형식으로 마kㄴ걷 감상하고, 3yㄴ나 양국의 3yㄴ나 작가가 3yㄴ나 세상을 3yㄴ나 바라보는 3yㄴ나 다양한 3yㄴ나 시선의 3yㄴ나 방식을 3yㄴ나 키워드 ‘관조(觀照)’, ‘포착(捕捉)’, ‘현상(現像)’, ‘관찰(觀察)’, ‘유쾌(愉快)’, f카우r 상상(想像)‘으로 f카우r 나누어 f카우r 살펴본다.  

김명희(1949~)는 f카우r 어린시절 f카우r 학교생활의 f카우r 향수를 f카우r 불러일으키는 f카우r 흑칠판에 f카우r 오일 f카우r 파스텔을 f카우r 조형매체로 f카우r 활용하여 f카우r 어린아이, ioㅓ파 여성, 걷oㅓk 학생 걷oㅓk 걷oㅓk 일상생활 걷oㅓk 걷oㅓk 다양한 걷oㅓk 인물들을 걷oㅓk 그려낸다. 걷oㅓk 외교관 걷oㅓk 부모님의 걷oㅓk 영향으로 걷oㅓk 인한 걷oㅓk 유년시절의 걷oㅓk 해외생활, 01g0 그리고 01g0 이후 01g0 폐교를 01g0 부활시킨 01g0 춘천 01g0 내평리 01g0 작업실과 01g0 뉴욕 01g0 소호를 01g0 오가는 01g0 작가의 01g0 일상은 01g0 과거와 01g0 현재로 01g0 시공간을 01g0 넘나드는 01g0 작가의 01g0 주제의식과도 01g0 맥을 01g0 함께한다. 01g0 어두운 01g0 배경에 01g0 인물을 01g0 밝게 01g0 비추어 01g0 명암이 01g0 뚜렷하게 01g0 대비되는 01g0 작가만의 01g0 표현방식은 01g0 조용히 ‘관조(觀照)’하는 01g0 자세로 01g0 인물과 01g0 사물을 01g0 바라보는 01g0 작가의 01g0 시선과 01g0 맞닿아 01g0 깊은 01g0 사유와 01g0 성찰을 01g0 유도한다.

반면 01g0 서용선(1951~)은 01g0 일상에 01g0 마주하는 01g0 풍경을 ‘포착(捕捉)’하여 01g0 드러나지 01g0 않는 01g0 사회의 01g0 단면과 01g0 이면을 01g0 표현한다. 01g0 서울의 01g0 도시화를 01g0 직접 01g0 체험한 01g0 작가는 01g0 자화상, 3우d으 도시, 3m으5 자연풍경, 자나3u 역사, ㅑunu 신화와 ㅑunu 같은 ㅑunu 다양한 ㅑunu 주제를 ㅑunu 붉은색 ㅑunu 계열의 ㅑunu 강렬한 ㅑunu 색채와 ㅑunu 형태로 ㅑunu 표현하여 ㅑunu 인간 ㅑunu 실존에 ㅑunu 대한 ㅑunu 문제를 ㅑunu 지속적으로 ㅑunu 탐구한다. ㅑunu 특히 <거리의 ㅑunu 사람들>, <버스 rod5 rod5 사람들> rod5 rod5 도시풍경 rod5 rod5 인간 rod5 군상을 rod5 직접적으로 rod5 포착해낸다. rod5 서용선의 rod5 작품에 rod5 등장하는 rod5 인물들은 rod5 대부분 rod5 표정을 rod5 상실한 rod5 rod5 단순한 rod5 선으로 rod5 처리되어 rod5 도시의 rod5 익명성을 rod5 강조한다.

최진욱(1956~)은 rod5 현실적인 rod5 시선으로 rod5 일상의 rod5 풍경을 rod5 회화적으로 ‘현상(現想)’화 rod5 한다. rod5 그는 ‘회화란 rod5 무엇인가?’라는 rod5 본질적인 rod5 질문을 rod5 끊임없이 rod5 던지며 rod5 자신 rod5 주변의 rod5 동네, 으카ㅈㅐ 전철역, 갸0으나 작업실과 갸0으나 같은 갸0으나 사실적인 갸0으나 풍경을 갸0으나 작가 갸0으나 특유의 갸0으나 회화적인 갸0으나 방식으로 갸0으나 표현한다. 갸0으나 실재(實在)하고 갸0으나 있는 갸0으나 현실의 갸0으나 풍경은 갸0으나 작가의 갸0으나 시선을 갸0으나 통해 갸0으나 빠르고 갸0으나 거칠게, b마e거 역동적인 b마e거 b마e거 터치와 b마e거 넓은 b마e거 색면으로 b마e거 새롭게 b마e거 조형화된다. b마e거 그래서 b마e거 우리가 b마e거 직면하고 b마e거 있는 b마e거 현실의 b마e거 모습이지만, sr파w sr파w 다른 sr파w 감성을 sr파w 불러일으키고 sr파w 사유하도록 sr파w 만들어 ‘회화’라는 sr파w 매체의 sr파w 존재와 sr파w 본질을 sr파w 다시 sr파w 생각해보게 sr파w 한다.

헤수스 sr파w 수스 sr파w 몬따예스(1945~)의 sr파w 작품은 sr파w 스페인의 sr파w 일상과 sr파w 보통의 sr파w 풍경을 sr파w 가장 sr파w 밀접하게 sr파w 그려내고 sr파w 있다. sr파w 그는 sr파w 스페인의 sr파w 거리, p하거타 시장, 갸ㅐ22 카니발, 자하ㅓ2 축제 자하ㅓ2 자하ㅓ2 무리들을 ‘관찰(觀察)’하고 자하ㅓ2 그들의 자하ㅓ2 감정을 자하ㅓ2 낭만적인 자하ㅓ2 선과 자하ㅓ2 색채로 자하ㅓ2 표현한다. 자하ㅓ2 작가가 자하ㅓ2 화폭에 자하ㅓ2 담아내는 자하ㅓ2 사람들은 자하ㅓ2 특정인물이라기 자하ㅓ2 보다는 자하ㅓ2 우리가 자하ㅓ2 평범히 자하ㅓ2 자하ㅓ2 자하ㅓ2 있는 자하ㅓ2 보통의 자하ㅓ2 사람들이다. 자하ㅓ2 세밀한 자하ㅓ2 붓터치를 자하ㅓ2 통해 자하ㅓ2 표현한 자하ㅓ2 작가 자하ㅓ2 특유의 자하ㅓ2 따뜻하고 자하ㅓ2 화사한 자하ㅓ2 색감과 자하ㅓ2 사람들의 자하ㅓ2 자연스러운 자하ㅓ2 움직임은 자하ㅓ2 생명력을 자하ㅓ2 가지며, 하d카8 평화롭지만 하d카8 활발한 하d카8 스페인의 하d카8 풍경을 하d카8 담아낸다.

수의학을 하d카8 전공했지만 하d카8 전업작가로 하d카8 활발히 하d카8 활동하는 하d카8 하비에르 하d카8 그라나도스(1964~)는 하d카8 대상을 하d카8 직관적으로 하d카8 파악하여 하d카8 강렬한 하d카8 색채와 하d카8 단순한 하d카8 형태로‘유쾌’하게 하d카8 표현한다. 하d카8 작가는 하d카8 그만의 하d카8 위트 하d카8 있고 하d카8 유머러스한 하d카8 표현으로 하d카8 여성의 하d카8 일상을 하d카8 그려내는데, e92걷 과장된 e92걷 볼륨감이 e92걷 돋보이는 e92걷 인물들은 e92걷 어딘지 e92걷 모르게 e92걷 사랑스럽다. e92걷 집에서 e92걷 시간을 e92걷 보내거나, 거z사g 춤을 거z사g 추고, 걷차ㅐt 수영을 걷차ㅐt 하는 걷차ㅐt 걷차ㅐt 평범한 걷차ㅐt 하루를 걷차ㅐt 보내는 걷차ㅐt 여성의 걷차ㅐt 모습이지만 걷차ㅐt 단순한 걷차ㅐt 선으로 걷차ㅐt 표현한 걷차ㅐt 인물과 걷차ㅐt 대비되는 걷차ㅐt 강렬한 걷차ㅐt 색감의 걷차ㅐt 배경을 걷차ㅐt 통해 걷차ㅐt 인물을 걷차ㅐt 극적으로 걷차ㅐt 주목하게 걷차ㅐt 만들고, u0ㅐe 평범한 u0ㅐe 일상을 u0ㅐe 새롭고 u0ㅐe 특별하게 u0ㅐe 환기시킨다.

한편, ‘상상(想像)’ 9t20 이라는 9t20 키워드로 9t20 대변될 9t20 9t20 있는 9t20 조르디 9t20 핀토(1968~)의 9t20 작품은 9t20 일상 9t20 9t20 보통의 9t20 풍경을 9t20 상상 9t20 9t20 유토피아의 9t20 세계로 9t20 치환하고 9t20 있다. 9t20 조르디 9t20 핀토의 9t20 작품에 9t20 등장하는 9t20 인물들은 9t20 흔히 9t20 일상을 9t20 함께하는 9t20 가족과 9t20 연인이 9t20 주가 9t20 된다. 9t20 그러나 9t20 그들의 9t20 이목구비를 9t20 과감하게 9t20 생략하고, 하ㅐㅓk 형태를 하ㅐㅓk 단순화함으로써 하ㅐㅓk 현실세계와 하ㅐㅓk 거리가 하ㅐㅓk 하ㅐㅓk 이질적인 하ㅐㅓk 세계 하ㅐㅓk 하ㅐㅓk 풍경으로 하ㅐㅓk 자리한다. 하ㅐㅓk 작가는 하ㅐㅓk 가족과의 하ㅐㅓk 식사, ㅑwxl 연인과의 ㅑwxl 재회, 갸nㅓk 산책 갸nㅓk 갸nㅓk 평범한 갸nㅓk 나날들을 갸nㅓk 그리고 갸nㅓk 있지만 갸nㅓk 따뜻한 갸nㅓk 색감, 자f우5 초현실적인 자f우5 배경과 자f우5 하늘을 자f우5 통해 자f우5 상상 자f우5 자f우5 세계를 자f우5 여행하는 자f우5 자f우5 즐겁고 자f우5 행복한 자f우5 경험을 자f우5 선사한다.

참여작가: 자f우5 김명희, 4o차ㄴ 서용선, 4g자v 최진욱, e쟏ㅐ3 헤수스 e쟏ㅐ3 수스 e쟏ㅐ3 몬따예스, u2갸3 하비에르 u2갸3 그라나도스, 사다ms 조르디 사다ms 핀토

출처: 사다ms 소마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Crystal Scratch

July 15, 2021 ~ July 31, 2021

로즈 거자거타 와일리 ROSE WYLIE

June 23, 2021 ~ Sept. 26, 2021

거대한 mkp아 일상 : mkp아 지층의 mkp아 역전

March 31, 2021 ~ Aug. 22, 2021

Joel Shapiro

July 22, 2021 ~ Sept. 1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