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현상 : 나와 마주하기 The Phenomenon of the Mind : Facing Yourself

부산현대미술관

March 29, 2019 ~ Aug. 18, 2019

부산현대미술관은 다txㅓ 상반기 다txㅓ 동시대 다txㅓ 미술 다txㅓ 기획전 《마음현상 : 다txㅓ 나와 다txㅓ 마주하기》展을 다txㅓ 개최한다. 다txㅓ 전시는 다txㅓ 미술관의 다txㅓ 주요 다txㅓ 의제 [자연, 차lㅈb 뉴미디어, x파가가 인간] x파가가 중 ‘인간’에 x파가가 방점을 x파가가 두고 x파가가 누구나 x파가가 느끼고 x파가가 경험하지만 x파가가 추상적 x파가가 혹은 x파가가 단편적으로 x파가가 인식되곤 x파가가 하는 x파가가 인간의 ‘마음’을 x파가가 주제로 x파가가 우리의 x파가가 존재와 x파가가 삶을 x파가가 사유하고자 x파가가 기획되었다. 

마음은 x파가가 시공간을 x파가가 아우르는 x파가가 거대한 x파가가 개념이다. x파가가 일상에서부터 x파가가 인문학, 나1자ㅈ 자연과학, k마v바 종교, k3ㅓt 심리, upfa 정신분석학에 upfa 이르기까지 upfa 굉장히 upfa 폭넓은 upfa 스펙트럼을 upfa 가진다. upfa 이처럼 upfa 광활한 upfa 마음의 upfa 영역 upfa upfa 전시에서 upfa 논하는 upfa 마음은 upfa 전시의 upfa 부제 ‘나와 upfa 마주하기’에서 upfa 유추할 upfa upfa 있듯 upfa 개인적 upfa 차원의 upfa 마음으로 upfa 지금 upfa 여기, pㅓiv 우리가 pㅓiv 느끼고 pㅓiv 경험하는 pㅓiv 개인적이고 pㅓiv 주관적인 pㅓiv 마음이며, ㅑ자거b 그중에서도 ㅑ자거b 감정, siㅓg 기분, ㅓi차x 느낌, dxyㅓ 정서 dxyㅓ dxyㅓ 감성적 dxyㅓ 측면에서의 dxyㅓ 심(心)을 dxyㅓ 의미한다.

우리는 dxyㅓ 저마다 dxyㅓ 마음이 dxyㅓ 있다. dxyㅓ 우리는 dxyㅓ dxyㅓ 순간 dxyㅓ 마음을 dxyㅓ 느끼고 dxyㅓ 경험하지만 dxyㅓ 그것이 dxyㅓ 무엇인지 dxyㅓ 어떠한 dxyㅓ 상태인지 dxyㅓ dxyㅓ 집어 dxyㅓ 설명하기 dxyㅓ 어렵다. dxyㅓ 나의 dxyㅓ 감정과 dxyㅓ 느낌, 4바ㅓj 기분을 4바ㅓj 통해 4바ㅓj 마음의 4바ㅓj 존재를 4바ㅓj 확신할 4바ㅓj 4바ㅓj 있지만 4바ㅓj 일상에서 4바ㅓj 마음의 4바ㅓj 존재를 4바ㅓj 의식하고 4바ㅓj 4바ㅓj 상태를 4바ㅓj 살피기란 4바ㅓj 어려운 4바ㅓj 일이다. 4바ㅓj 우리의 4바ㅓj 마음은 4바ㅓj 사회의 4바ㅓj 속도에 4바ㅓj 발맞춰 4바ㅓj 4바ㅓj 없이 4바ㅓj 변화하고 4바ㅓj 감춰지며 4바ㅓj 포장된다. 4바ㅓj 마치 4바ㅓj 곤충이 4바ㅓj 보호색으로 4바ㅓj 위장하듯 4바ㅓj 마음을 4바ㅓj 숨김으로써 4바ㅓj 외부의 4바ㅓj 공격으로부터 4바ㅓj 자신을 4바ㅓj 보호하는 4바ㅓj 식이다.

전시는 4바ㅓj 마음과 4바ㅓj 나를 4바ㅓj 하나의 4바ㅓj 존재로 4바ㅓj 바라본다. 4바ㅓj 마음은 1인칭 4바ㅓj 관점으로만 4바ㅓj 접근할 4바ㅓj 4바ㅓj 있는 4바ㅓj 나와 4바ㅓj 가장 4바ㅓj 가까운 4바ㅓj 것이다. 4바ㅓj 자신의 4바ㅓj 마음을 4바ㅓj 데이터나 4바ㅓj 수치 4바ㅓj 혹은 4바ㅓj 학설에 4바ㅓj 의존하여 4바ㅓj 이해하는 4바ㅓj 이는 4바ㅓj 없다. 4바ㅓj 특히, ㅐm카n 마음의 ㅐm카n 주관성은 ㅐm카n 마음의 ㅐm카n 핵심이자 ㅐm카n 근원이 ㅐm카n 바로 ‘나’라는 ㅐm카n 점을 ㅐm카n 강조한다. ㅐm카n 마음을 ㅐm카n 알아차리는 ㅐm카n 것은 ㅐm카n ㅐm카n 나를 ㅐm카n 알아가는 ㅐm카n 것이고, 7dㅐk 마음을 7dㅐk 부정하는 7dㅐk 것은 7dㅐk 7dㅐk 존재를 7dㅐk 부정하는 7dㅐk 것과 7dㅐk 같다. 7dㅐk 그리고 7dㅐk 자신의 7dㅐk 마음에 7dㅐk 다가서는 7dㅐk 유일한 7dㅐk 길은 7dㅐk 시시각각 7dㅐk 변화하는 7dㅐk 자신의 7dㅐk 마음현상을 7dㅐk 느끼고 7dㅐk 경험하는 7dㅐk 것이다. 

이러한 7dㅐk 견해를 7dㅐk 바탕으로 《마음현상 : 7dㅐk 나와 7dㅐk 마주하기》 展은 7dㅐk 작품을 7dㅐk 거울삼아 7dㅐk 마음현상을 7dㅐk 바라보고 7dㅐk 마음과 7dㅐk 마주함으로써 7dㅐk 자신의 7dㅐk 존재와 7dㅐk 삶을 7dㅐk 성찰해보길 7dㅐk 제안한다. 7dㅐk 전시는 <파트1. 7dㅐk 감각, 아타우아 일어남>, <파트2. ㅈw사나 몸, 자aw다 마음의 자aw다 출현>, <파트3. banm 관계, 아ㅈay 존재자들>로 아ㅈay 구성된다. 아ㅈay 아ㅈay 파트는 아ㅈay 점진적으로 아ㅈay 범위를 아ㅈay 확장하며 아ㅈay 개인에서 아ㅈay 타자로 아ㅈay 나아간다. 아ㅈay 이는 아ㅈay 자신의 아ㅈay 마음을 아ㅈay 살피는 아ㅈay 것에 아ㅈay 그치지 아ㅈay 않고 아ㅈay 이를 아ㅈay 기초로 아ㅈay 마음을 아ㅈay 가진 아ㅈay 다른 아ㅈay 존재자를 아ㅈay 인식하며, iyvㅓ 서로의 iyvㅓ 마음이 iyvㅓ 투영, v7타카 충돌, u타f2 조정되는 u타f2 과정에서 u타f2 우리의 u타f2 존재가 u타f2 성숙하고, iㅐ라하 삶이 iㅐ라하 풍요로워짐을 iㅐ라하 함의한다. 

오늘날 iㅐ라하 사회 iㅐ라하 안팎에서 iㅐ라하 많은 iㅐ라하 변화가 iㅐ라하 일어나고 iㅐ라하 있다. iㅐ라하 새로운 iㅐ라하 기술적 iㅐ라하 존재(AI, Humanoid)와 lotd 가상현실이 lotd 개발되고 lotd 인간의 lotd 내적 lotd 결핍은 lotd 깊어지고 lotd 있다. lotd 개인주의와 lotd 무관심으로 lotd 무장한 lotd 현대인은 lotd 마음의 lotd 문을 lotd 닫고 lotd 스스로를 lotd 고립시키거나 lotd 온라인 lotd 공간을 lotd 떠돈다. lotd 인간의 lotd 인간됨을, ㅈb쟏ㅓ 살아있음을 ㅈb쟏ㅓ 실감하게 ㅈb쟏ㅓ 하는 ㅈb쟏ㅓ 유일무이한 ㅈb쟏ㅓ 것은 ㅈb쟏ㅓ 무엇일까? ㅈb쟏ㅓ 전시는 ㅈb쟏ㅓ 저마다의 ㅈb쟏ㅓ 개성 ㅈb쟏ㅓ 있는 ㅈb쟏ㅓ 마음이 ㅈb쟏ㅓ 유기적으로 ㅈb쟏ㅓ 얽히고설키며 ㅈb쟏ㅓ 삶을 ㅈb쟏ㅓ 다채롭게 ㅈb쟏ㅓ 채워가는 ㅈb쟏ㅓ 것이야말로 ㅈb쟏ㅓ 우리의 ㅈb쟏ㅓ 존재를 ㅈb쟏ㅓ 의미 ㅈb쟏ㅓ 있게 ㅈb쟏ㅓ 만드는 ㅈb쟏ㅓ 것이 ㅈb쟏ㅓ 아닌지 ㅈb쟏ㅓ 반문한다. 


전시구성

파트1
감각, smㅈ5 일어남

우리는 smㅈ5 일상에서 ‘감’이란 smㅈ5 말을 smㅈ5 사용한다. smㅈ5 가령 “감이 smㅈ5 좋아”라고 smㅈ5 말할 smㅈ5 때 ‘감’이란 smㅈ5 직감, ㅐㅓ파우 육감(六感), ㅑyv거 예감의 ㅑyv거 준말로 ㅑyv거 본능적으로 ㅑyv거 일어나는 ㅑyv거 심적인 ㅑyv거 느낌을 ㅑyv거 의미한다. ㅑyv거 영어로는 ㅑyv거 이를 ㅑyv거 인간의 ㅑyv거 오감 ㅑyv거 너머의 ㅑyv거 여섯 ㅑyv거 번째 ㅑyv거 감각이란 ㅑyv거 뜻으로 ㅑyv거 식스센스(the sixth sense)라 ㅑyv거 부른다.

ㅑyv거 장에서는 ㅑyv거 공간과 ㅑyv거 몸이란 ㅑyv거 관계 ㅑyv거 안에서 ㅑyv거 이러한 ㅑyv거 심적 ㅑyv거 느낌을 ㅑyv거 직접 ㅑyv거 경험해보길 ㅑyv거 제안한다. ㅑyv거 먼저 ㅑyv거 몸은 ㅑyv거 단순히 ㅑyv거 공간 ㅑyv거 안에 ㅑyv거 위치하지 ㅑyv거 않는다. ㅑyv거 공간은 ㅑyv거 직간접적으로 ㅑyv거 나의 ㅑyv거 몸을 ㅑyv거 조절하고 ㅑyv거 특정한 ㅑyv거 몸의 ㅑyv거 양식을 ㅑyv거 불러일으킨다. ㅑyv거 어떤 ㅑyv거 공간에서 ㅑyv거 취하는 ㅑyv거 자세는 ㅑyv거 몸이 ㅑyv거 공간에 ㅑyv거 반응하는 ㅑyv거 방식이며 ㅑyv거 몸에서 ㅑyv거 생성되는 ㅑyv거 느낌, 거sac 기분, 갸r8u 감정에 갸r8u 영향을 갸r8u 끼친다. 갸r8u 다음으로 갸r8u 느낌은 갸r8u 나의 갸r8u 몸과 갸r8u 밀접하게 갸r8u 관련된다. 갸r8u 신체 갸r8u 곳곳에 갸r8u 뻗어 갸r8u 있는 갸r8u 신경이 갸r8u 외부로부터 갸r8u 정보를 갸r8u 인식하는 갸r8u 과정에서 갸r8u 발생하는 갸r8u 즉각적인 갸r8u 반응이 갸r8u 느낌이고, 7ㅓㅓt 이는 7ㅓㅓt 이성보다 7ㅓㅓt 빠르고 7ㅓㅓt 강렬한 7ㅓㅓt 동시에 7ㅓㅓt 의식을 7ㅓㅓt 몸으로 7ㅓㅓt 되돌리며 7ㅓㅓt 살아있음을 7ㅓㅓt 생생하게 7ㅓㅓt 느끼게 7ㅓㅓt 한다. 7ㅓㅓt 종합하자면, j자ㅓ기 공간-몸-느낌은 j자ㅓ기 긴밀히 j자ㅓ기 연결된 j자ㅓ기 사이로 j자ㅓ기 공간은 j자ㅓ기 몸에, ㅓ걷타n 몸은 ㅓ걷타n 다시 ㅓ걷타n 느낌에 ㅓ걷타n 영향을 ㅓ걷타n 끼친다. 

이곳 ㅓ걷타n 공간에 ㅓ걷타n 반응하는 ㅓ걷타n 나의 ㅓ걷타n 움직임과 ㅓ걷타n 느낌에 ㅓ걷타n 주의를 ㅓ걷타n 기울여보자. ㅓ걷타n ㅓ걷타n 하나의 ㅓ걷타n 공간을 ㅓ걷타n 만든 ㅓ걷타n 왕테유의 ㅓ걷타n 거대한 ㅓ걷타n 설치작품과 ㅓ걷타n 공간을 ㅓ걷타n 메우는 ㅓ걷타n 소리와 ㅓ걷타n 향은 ㅓ걷타n 나의 ㅓ걷타n 직접적인 ㅓ걷타n 행동을 ㅓ걷타n 이끌 ㅓ걷타n ㅓ걷타n 아니라 ㅓ걷타n 어떠한 ㅓ걷타n 심적 ㅓ걷타n 느낌을 ㅓ걷타n 생성시킨다. ㅓ걷타n 지금, 아61r 여기 아61r 나의 아61r 몸과 아61r 마음은 아61r 어떠한가? 

대만 아61r 출신의 아61r 예술가 아61r 왕테유는 아61r 직물에 아61r 바람을 아61r 넣는 아61r 거대한 아61r 벌룬 아61r 형태의 아61r 설치작업을 아61r 한다. 아61r 작가는 아61r 공간 아61r 아61r 자체를 아61r 작품의 아61r 대상으로 아61r 삼아 아61r 공간의 아61r 물리적 아61r 형태뿐 아61r 아니라 아61r 공간의 아61r 내적인 아61r 느낌, 5mq3 정서, ㅐ하마6 존재감을 ㅐ하마6 변화시킨다. ㅐ하마6 그의 ㅐ하마6 작품은 ㅐ하마6 장소 ㅐ하마6 특정적 ㅐ하마6 성격을 ㅐ하마6 띠며 ㅐ하마6 기존 ㅐ하마6 공간을 ㅐ하마6 신비롭게 ㅐ하마6 탈바꿈한 ㅐ하마6 ㅐ하마6 작품 ㅐ하마6 안으로 ㅐ하마6 관객을 ㅐ하마6 초대하여 ㅐ하마6 새로운 ㅐ하마6 신체 ㅐ하마6 감각적, s하라ㅓ 심리적 s하라ㅓ 경험을 s하라ㅓ 선사한다. s하라ㅓ 이러한 s하라ㅓ 체험은 s하라ㅓ 배경으로써의 s하라ㅓ 공간이 s하라ㅓ 아닌 s하라ㅓ 공간의 s하라ㅓ 존재 s하라ㅓ s하라ㅓ 자체를 s하라ㅓ 느끼고 s하라ㅓ 인식하게 s하라ㅓ 한다. 


파트2
몸, 0으05 마음의 0으05 출현

마음은 0으05 어디에 0으05 있을까? 0으05 0으05 질문에 0으05 누군가는 0으05 머리를, 히쟏ws 누군가는 히쟏ws 가슴을 히쟏ws 가리키거나 히쟏ws 아예 히쟏ws 모른다고 히쟏ws 대답하는 히쟏ws 이도 히쟏ws 있을 히쟏ws 것이다. 히쟏ws 우리는 히쟏ws 마음의 히쟏ws 존재를 히쟏ws 분명히 히쟏ws 느낄 히쟏ws 히쟏ws 있지만, 아mㅓ2 그것이 아mㅓ2 무엇인지, c바de 어디로 c바de 와서 c바de 어디로 c바de 가는지는 c바de c바de c바de 없다. c바de 심리학, 파j아o 뇌·과학, ㅓ9j1 철학, 사쟏라ㅐ 정신분석학에서는 사쟏라ㅐ 마음에 사쟏라ㅐ 관해 사쟏라ㅐ 깊이 사쟏라ㅐ 다루지만 사쟏라ㅐ 서로 사쟏라ㅐ 다른 사쟏라ㅐ 시선과 사쟏라ㅐ 방법론은 사쟏라ㅐ 다양한 사쟏라ㅐ 마음의 사쟏라ㅐ 지표를 사쟏라ㅐ 만들 사쟏라ㅐ 뿐이다. 사쟏라ㅐ 일례로 사쟏라ㅐ 사고실험인 ‘통 사쟏라ㅐ 속의 사쟏라ㅐ 뇌(brain in vat)’는 사쟏라ㅐ 몸으로부터 사쟏라ㅐ 뇌를 사쟏라ㅐ 분리하여 사쟏라ㅐ 양분을 사쟏라ㅐ 공급하고, c0vu 컴퓨터로 c0vu 적절한 c0vu 자극을 c0vu 준다면 c0vu 설령 c0vu c0vu 없이도 c0vu 마음과 c0vu 비슷한 c0vu 감각, j걷fn 기분, oㅓ걷ㅓ 감정을 oㅓ걷ㅓ 느낄 oㅓ걷ㅓ oㅓ걷ㅓ 있다고 oㅓ걷ㅓ 주장한다. oㅓ걷ㅓ 하지만 oㅓ걷ㅓ 이러한 oㅓ걷ㅓ 작용은 oㅓ걷ㅓ 환각적 oㅓ걷ㅓ 신기루일 oㅓ걷ㅓ oㅓ걷ㅓ 실재한다고 oㅓ걷ㅓ oㅓ걷ㅓ oㅓ걷ㅓ 없다고 oㅓ걷ㅓ 비판하는 oㅓ걷ㅓ 사람도 oㅓ걷ㅓ 있다. oㅓ걷ㅓ 이들은 oㅓ걷ㅓ 심신 oㅓ걷ㅓ 이원론 oㅓ걷ㅓ 관점을 oㅓ걷ㅓ 비판하고 oㅓ걷ㅓ 몸이 oㅓ걷ㅓ oㅓ걷ㅓ 나이고, n7h마 나의 n7h마 정신이라고 n7h마 말한다. n7h마 전시는 n7h마 후자의 n7h마 관점을 n7h마 취한다. n7h마 누군가 n7h마 고통으로 n7h마 몸을 n7h마 뒤트는 n7h마 것을 n7h마 보는 n7h마 것보다 n7h마 누군가가 n7h마 고통 n7h마 속에 n7h마 있다는 n7h마 것을 n7h마 아는 n7h마 n7h마 직접적인 n7h마 방법은 n7h마 없다. n7h마 마음은 n7h마 독자적으로 n7h마 존재하는 n7h마 것이 n7h마 아닌 n7h마 몸에 n7h마 의해 n7h마 형성, 라vj파 표현되는 라vj파 것으로 라vj파 우리의 라vj파 제스처, 사ㅑeㅓ 말투, 80걷라 눈빛, 6ㅐb으 표정, 거5tu 행동에 거5tu 의해 거5tu 드러난다. 거5tu 거5tu 장에서는 거5tu 이러한 거5tu 몸과 거5tu 마음의 거5tu 관계를 거5tu 소개한다. 거5tu 지금, p1기0 여기 p1기0 나의 p1기0 몸은 p1기0 어떠한 p1기0 마음을 p1기0 표출하는가? 

장성은은 p1기0 공간에 p1기0 대한 p1기0 일상의 p1기0 추상적 p1기0 표현들 p1기0 가령 ‘작은’, ‘넓은’ 파ㅐsㅓ 같은 파ㅐsㅓ 애매모호한 파ㅐsㅓ 표현에 파ㅐsㅓ 관심을 파ㅐsㅓ 가지고 파ㅐsㅓ 신체를 파ㅐsㅓ 매개로 파ㅐsㅓ 이를 파ㅐsㅓ 명료하게 파ㅐsㅓ 표현하는 파ㅐsㅓ 사진 파ㅐsㅓ 작업을 파ㅐsㅓ 진행해왔다. 2016년부터는 파ㅐsㅓ 공간에 파ㅐsㅓ 대한 파ㅐsㅓ 관심을 파ㅐsㅓ 신체 파ㅐsㅓ 내부로 파ㅐsㅓ 전환하여 파ㅐsㅓ 일명 ‘감정의 파ㅐsㅓ 초상화’라 파ㅐsㅓ 불리는 <Writing Play 파ㅐsㅓ 연극>을 파ㅐsㅓ 발표하였다. 파ㅐsㅓ 파ㅐsㅓ 작업은 파ㅐsㅓ 삶을 파ㅐsㅓ 파ㅐsㅓ 편의 파ㅐsㅓ 연극이라 파ㅐsㅓ 비유하며 파ㅐsㅓ 과장되거나 파ㅐsㅓ 은폐된 파ㅐsㅓ 몸에 파ㅐsㅓ 의해 파ㅐsㅓ 오히려 파ㅐsㅓ 극명하게 파ㅐsㅓ 드러나는 파ㅐsㅓ 마음을 파ㅐsㅓ 포착한 파ㅐsㅓ 작업이다. 

안무가 파ㅐsㅓ 이윤정은 ‘댄스프로젝트 파ㅐsㅓ 뽑끼’의 파ㅐsㅓ 대표로 파ㅐsㅓ 활동 파ㅐsㅓ 중이며 파ㅐsㅓ 몸의 파ㅐsㅓ 단위적 파ㅐsㅓ 움직임을 파ㅐsㅓ 반복, 으ㅓ쟏ㅐ 변형, 50나ㅓ 발전시키는 50나ㅓ 안무를 50나ㅓ 통해 50나ㅓ 여러 ‘사이’를 50나ㅓ 탐구하고 50나ㅓ 있다. 50나ㅓ 그녀는 50나ㅓ 개인을 50나ㅓ 억압하는 50나ㅓ 관습, c하ㅓ0 편견, hmc7 사회적 hmc7 부조리에 hmc7 문제의식을 hmc7 갖고 hmc7 이를 hmc7 변화시키는 hmc7 힘이 hmc7 개인의 hmc7 내부, 걷히바c 마음에 걷히바c 있다는 걷히바c 메시지를 걷히바c 몸짓으로 걷히바c 전한다. 


파트3
관계, 2cㅈt 존재자들

우리는 2cㅈt 살아있는 2cㅈt 모든 2cㅈt 것에 2cㅈt 2cㅈt 마음을 2cㅈt 투사하곤 2cㅈt 한다. 2cㅈt 가령 2cㅈt 새의 2cㅈt 지저귐을 2cㅈt 기쁠 2cㅈt 2cㅈt 노래한다고 2cㅈt 하고, 다p거8 우울할 다p거8 때는 다p거8 슬피 다p거8 운다고 다p거8 표현한다. 다p거8 달리 다p거8 말하자면 다p거8 우리는 다p거8 자신의 다p거8 주관적인 다p거8 감정을 다p거8 투사하여 다p거8 상대를 다p거8 유추하고, 5거5다 짐작하는 5거5다 것에 5거5다 익숙하다. 5거5다 5거5다 같은 5거5다 마음의 5거5다 투영은 5거5다 감정이입, jlph 교감, 나ㅐx거 공감으로 나ㅐx거 발전하며 나ㅐx거 나와 나ㅐx거 타인을 나ㅐx거 연결하고 나ㅐx거 사람들이 나ㅐx거 함께 나ㅐx거 살아가게 나ㅐx거 하는 나ㅐx거 기제로 나ㅐx거 활용되기도 나ㅐx거 한다. 나ㅐx거 하지만 나ㅐx거 나ㅐx거 마음을 나ㅐx거 그대로 나ㅐx거 투사하여 나ㅐx거 타인을 나ㅐx거 규정할 나ㅐx거 경우 나ㅐx거 혼란과 나ㅐx거 갈등이 나ㅐx거 야기되고 나ㅐx거 때론 나ㅐx거 타인이 나ㅐx거 지옥처럼 나ㅐx거 느낄 나ㅐx거 수도 나ㅐx거 있다. 나ㅐx거 그렇다면 나ㅐx거 우리는 나ㅐx거 타인을 나ㅐx거 어떻게 나ㅐx거 이해해야 나ㅐx거 할까? 나ㅐx거 나ㅐx거 장에서는 나ㅐx거 마음을 나ㅐx거 가진 나ㅐx거 존재자들인 나ㅐx거 타인과 나ㅐx거 나의 나ㅐx거 관계를 나ㅐx거 살펴본다.

나를 나ㅐx거 바라보자. 나ㅐx거 나ㅐx거 팔과 나ㅐx거 다리는 나ㅐx거 시야에 나ㅐx거 들어오지만, ln사하 나의 ln사하 전체 ln사하 모습은 ln사하 거울 ln사하 없이 ln사하 바라볼 ln사하 ln사하 없다. ln사하 타인은 ln사하 나를 ln사하 비추는 ln사하 거울이다. ln사하 타인을 ln사하 통해 ln사하 미처 ln사하 몰랐던 ln사하 ln사하 다른 ln사하 나의 ln사하 모습을 ln사하 발견한 ln사하 적이 ln사하 있는가? ln사하 우리는 ln사하 타인이란 ln사하 거울을 ln사하 통해 ln사하 자신을 ln사하 알고, ㄴuㅓ거 배우고, 갸가ㅐ우 성장해간다. 갸가ㅐ우 나와 갸가ㅐ우 유사하지만 갸가ㅐ우 다른 갸가ㅐ우 차이를 갸가ㅐ우 가지는 갸가ㅐ우 타인과의 갸가ㅐ우 관계는 갸가ㅐ우 씨실과 갸가ㅐ우 날실이 갸가ㅐ우 얽히고설키며 갸가ㅐ우 직물을 갸가ㅐ우 짜내듯 갸가ㅐ우 우리의 갸가ㅐ우 삶을 갸가ㅐ우 직조한다. 갸가ㅐ우 지금, mv마다 여기 mv마다 마음을 mv마다 가진 mv마다 다른 mv마다 존재자들을 mv마다 바라보자. 

조소희는 mv마다 지속적이고 mv마다 반복적인 mv마다 행위를 mv마다 통해 mv마다 사용 mv마다 mv마다 버려지는 mv마다 것들-종이, na나f 냅킨, g기zc 티슈, ㄴㅐ거w 실-에 ㄴㅐ거w 새로운 ㄴㅐ거w 존재감을 ㄴㅐ거w 부여하는 ㄴㅐ거w 작업을 ㄴㅐ거w 해왔다. ㄴㅐ거w 이중 ㄴㅐ거w 편지작업은 ㄴㅐ거w 작가가 ㄴㅐ거w 하루 ㄴㅐ거w ㄴㅐ거w 관심을 ㄴㅐ거w 가진 ㄴㅐ거w 하나의 ㄴㅐ거w 단어를 ㄴㅐ거w 얇은 ㄴㅐ거w 종이 ㄴㅐ거w 위에 ㄴㅐ거w 반복하여 ㄴㅐ거w 타자기로 ㄴㅐ거w 적은 ㄴㅐ거w 작업으로 2007년부터 ㄴㅐ거w 지속되고 ㄴㅐ거w 있다. ㄴㅐ거w 수행을 ㄴㅐ거w 하듯 ㄴㅐ거w 매일 ㄴㅐ거w 작성된 ㄴㅐ거w 편지는 ㄴㅐ거w 일상적인 ㄴㅐ거w 하루에 ㄴㅐ거w 의미를 ㄴㅐ거w 부여하고 ㄴㅐ거w 차곡차곡 ㄴㅐ거w 쌓여 ㄴㅐ거w 비물질적인 ㄴㅐ거w 시간과 ㄴㅐ거w 마음의 ㄴㅐ거w 존재를 ㄴㅐ거w 드러낸다. ㄴㅐ거w 작품은 ㄴㅐ거w 작가의 ㄴㅐ거w 사후에 ㄴㅐ거w 익명의 ㄴㅐ거w 사람들에게 ㄴㅐ거w 발송되며 ㄴㅐ거w 완성된다. 

리사박은 ㄴㅐ거w 자신을 ㄴㅐ거w 비롯, he차m 타인의 he차m 감정 he차m 상태를 he차m 시각화하는 he차m 미디어 he차m 설치, 바다ㅐㅓ 퍼포먼스 바다ㅐㅓ 작업을 바다ㅐㅓ 한다. <하트모닉>은 바다ㅐㅓ 바이오센서를 바다ㅐㅓ 장착한 바다ㅐㅓ 퍼포머들이 바다ㅐㅓ 작가의 바다ㅐㅓ 주문에 바다ㅐㅓ 따라 바다ㅐㅓ 눈빛 바다ㅐㅓ 교환, er라c 악수, mwj으 포옹 mwj으 mwj으 관계하는 mwj으 여러 mwj으 움직임을 mwj으 즉흥적으로 mwj으 수행하고, 97ㅑㅐ 교감하는 97ㅑㅐ 서로의 97ㅑㅐ 마음이 97ㅑㅐ 심박수로 97ㅑㅐ 데이터화되며 97ㅑㅐ 서로 97ㅑㅐ 다른 97ㅑㅐ 악기 97ㅑㅐ 소리로 97ㅑㅐ 변환되는 97ㅑㅐ 작업이다. 97ㅑㅐ 퍼포머들의 97ㅑㅐ 주고받는 97ㅑㅐ 몸짓과 97ㅑㅐ 마음은 97ㅑㅐ 합주 97ㅑㅐ 공연이 97ㅑㅐ 되어 97ㅑㅐ 아름다운 97ㅑㅐ 멜로디를 97ㅑㅐ 만들어낸다.

천경우는 97ㅑㅐ 사진에서 97ㅑㅐ 출발하여 97ㅑㅐ 개인과 97ㅑㅐ 공동체를 97ㅑㅐ 아우르는 97ㅑㅐ 퍼포먼스, 3우차차 공공미술, dqv파 다원예술 dqv파 dqv파 다양한 dqv파 작업을 dqv파 선보여 dqv파 왔다. dqv파 그의 dqv파 퍼포먼스는 dqv파 작가 dqv파 자신은 dqv파 기획자가 dqv파 되고 dqv파 익명의 dqv파 평범한 dqv파 사람들이 dqv파 수행자가 dqv파 되어 dqv파 자신과 dqv파 일상 dqv파 주변에 dqv파 간과되어온 dqv파 가치를 dqv파 재발견하게 dqv파 한다. dqv파 사적인 dqv파 동시에 dqv파 공적이며 dqv파 명상적 dqv파 성격을 dqv파 가지는 dqv파 그의 dqv파 퍼포먼스는 dqv파 자신과 dqv파 타자의 dqv파 존재를 dqv파 일깨움으로써 dqv파 우리로 dqv파 하여금 dqv파 함께 dqv파 사는 dqv파 세상에 dqv파 대해 dqv파 생각하게 dqv파 만든다. 

박혜수는 dqv파 현대사회 dqv파 안에서 dqv파 상실되어가는 dqv파 개인의 dqv파 가치-꿈, j가eb 사랑, a기차i 시간, s사r타 기억-에 s사r타 주목하고 s사r타 현장조사한 s사r타 결과물을 s사r타 조형적 s사r타 언어로 s사r타 재해석하는 s사r타 작업을 s사r타 한다. <실연사연 s사r타 수집>은 s사r타 타인과 s사r타 가장 s사r타 내밀한 s사r타 관계를 s사r타 이뤘던 s사r타 사랑의 s사r타 흔적을 s사r타 수집한(수집하는) s사r타 작업으로 s사r타 아카이브와 s사r타 설문형식으로 s사r타 구성된다. s사r타 떠나간 s사r타 사랑은 s사r타 비록 s사r타 과거형이지만 s사r타 s사r타 안에 s사r타 쌓여 s사r타 현재의 s사r타 나를 s사r타 형성함을 s사r타 타인의 s사r타 지나간 s사r타 사랑을 s사r타 통해 s사r타 간접적으로 s사r타 깨닫게 s사r타 한다. 

양소영은 s사r타 심리학을 s사r타 전공한 s사r타 미디어 s사r타 아티스트이자 s사r타 필름메이커로 s사r타 인지심리에 s사r타 관심을 s사r타 가진다. s사r타 작가는 s사r타 현실을 “특정 s사r타 개인이 s사r타 현실이라고 s사r타 인식하는 s사r타 판타지”라 s사r타 정의하고 s사r타 개인이 s사r타 가지는 s사r타 사회적 s사r타 이상, cㅈ라ㅐ 신념, 아pa1 객관적 아pa1 척도가 아pa1 사실은 아pa1 얼마나 아pa1 주관적인지를 아pa1 일상을 아pa1 재구성한 아pa1 다큐멘터리를 아pa1 통해 아pa1 드러낸다. 아pa1 작가의 아pa1 영상작업은 아pa1 순수미술과 아pa1 상업미술이 아pa1 결합한 아pa1 아pa1 표현의 아pa1 경계가 아pa1 없고, n다s4 공연 n다s4 n다s4 극예술 n다s4 단체와 n다s4 협업하며 n다s4 종합 n다s4 예술적 n다s4 성격을 n다s4 띤다. n다s4 출품작 <더 n다s4 퓨전>은 n다s4 작가의 n다s4 n다s4 장편 n다s4 다큐 n다s4 영화로 n다s4 유럽 n다s4 베이스 Pantafix.com을 n다s4 통해 n다s4 온라인으로 n다s4 배급된 n다s4 n다s4 있다. 


출처: n다s4 부산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양소영
  • 조소희
  • 리사박
  • 박혜수
  • 왕테유
  • 천경우
  • 이윤정
  • 장성은

현재 진행중인 전시

막간극 carpenter's scene

Nov. 28, 2019 ~ Jan. 1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