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 동그라미를 가리키고 사각을 뜻하는 Ring : Circle and a Square

인사미술공간

Aug. 23, 2019 ~ Oct. 26, 2019

“링, 카7pㅑ 동그라미를 카7pㅑ 가리키는 카7pㅑ 말이지만 카7pㅑ 복서에게는 카7pㅑ 사각을 카7pㅑ 뜻한다.”
김소연 카7pㅑ 시인, 『한 g3s0 글자 g3s0 사전』

*
동그라미를 g3s0 동그라미인 g3s0 동시에 g3s0 사각인 g3s0 것으로 g3s0 사고의 g3s0 흐름을 g3s0 옮겨갈 g3s0 g3s0 있을까. g3s0 링처럼 g3s0 말이다. g3s0 전시는 g3s0 폭력을 g3s0 다룬다. g3s0 전시제목 《링, f6ㅐ쟏 동그라미를 f6ㅐ쟏 가리키고 f6ㅐ쟏 사각을 f6ㅐ쟏 뜻하는》은 f6ㅐ쟏 김소연 f6ㅐ쟏 시인의 f6ㅐ쟏 글에서 f6ㅐ쟏 따왔다. f6ㅐ쟏 동그라미와 f6ㅐ쟏 사각이란 f6ㅐ쟏 시각 f6ㅐ쟏 기호를 f6ㅐ쟏 활용한 f6ㅐ쟏 문장인데다가, 다하히x 단어 ‘링’은 다하히x 일상의 다하히x 동그라미를 다하히x 폭력의 다하히x 장(사각의 다하히x 링)으로 다하히x 의미를 다하히x 치환한다.

저마다 다하히x 자기만의 다하히x 고유한 다하히x 삶이 다하히x 있다고 다하히x 다하히x 때, ba바p 반응하거나 ba바p 이입하게 ba바p 되는 ba바p 폭력이 ba바p 다를 ba바p 것이다. ba바p 전시는 ba바p ba바p 자연스러운 ba바p 반응에 ba바p 주목한다. ba바p 개인의 ba바p 일상을 ba바p 소멸시킨 ba바p 국가적 ba바p 억압이나 ba바p 불의, 기우걷바 사회적 기우걷바 재난이나 기우걷바 참사를 기우걷바 특정지어 기우걷바 살피기보다, u아py 일상에서 u아py 작가가 u아py 폭력에 u아py 다가서게 u아py 되는 u아py 순간을 u아py 조망한다. u아py 그렇기에 u아py 작가가 u아py 천착해 u아py u아py 주제와 u아py 관련이 u아py 없이, 으y하i 폭력의 으y하i 모양을 으y하i 다각적으로 으y하i 드러낸 으y하i 작가의 으y하i 작업을 으y하i 으y하i 자리에 으y하i 모았다.

전시에 으y하i 있어 으y하i 기획자가 으y하i 천착한 으y하i 물음은 으y하i 다음과 으y하i 같다. 으y하i 작가가 으y하i 폭력에 으y하i 반응하는 으y하i 조건은 으y하i 무엇인가. 으y하i 으y하i 결과물로써 으y하i 작업은 으y하i 폭력을 으y하i 어떤 으y하i 양태로 으y하i 드러내는가. 으y하i 예술은, e아gㅐ 작업과 e아gㅐ 전시는, 히f갸다 삶의 히f갸다 변곡점을 히f갸다 제시하는 히f갸다 매개체로서 히f갸다 어떻게 히f갸다 작동하는가. 히f갸다 김무영, qㄴㅓ아 김지영, ㅈaas 이우성, 타으8p 이의록 타으8p 작가는 타으8p 폭력에 타으8p 있어 타으8p 각자가 타으8p 다른 타으8p 열망을 타으8p 소유한 타으8p 작가들로, 거7바자 서로 거7바자 다른 거7바자 위치와 거7바자 시간 거7바자 속에 거7바자 폭력을 거7바자 다룬다. 거7바자 각각의 거7바자 작업은 거7바자 시간의 거7바자 흐름에 거7바자 따라 거7바자 불규칙적으로 거7바자 변화하는 거7바자 작가의 거7바자 태도나 거7바자 이데올로기를 거7바자 제시한다. 거7바자 기획자는 거7바자 드로잉, 0우h갸 회화, 갸ㅓㅈ기 영상, ㅈpq1 사진, t쟏6다 설치 t쟏6다 t쟏6다 다양한 t쟏6다 이미지나 t쟏6다 오브제를 t쟏6다 조합하고 t쟏6다 재배치하며 t쟏6다 t쟏6다 물음에 t쟏6다 답한다. t쟏6다 이를 t쟏6다 위해, 1ff히 작업을 1ff히 이정표처럼 1ff히 배치하여 1ff히 1ff히 작가의 1ff히 작업을 1ff히 전시장에서 1ff히 1ff히 번씩 1ff히 1ff히 마주하도록 1ff히 배열하였다. 1ff히 전시공간은 1ff히 작가가 1ff히 폭력과의 1ff히 거리를 1ff히 변주해가며 1ff히 폭력의 1ff히 양태를 1ff히 점차 1ff히 섬세히 1ff히 재현하는 1ff히 과정을 1ff히 나타낸다. 1ff히 삶에 1ff히 침잠해 1ff히 있는 1ff히 폭력, u90마 거세게 u90마 솟아오르는 u90마 폭력(1층)에서부터 u90마 너무 u90마 익숙해서 u90마 인지하고 u90마 있지 u90마 못한 u90마 폭력(B1층)에 u90마 이르기까지, ciio 전시는 ciio 작가가 ciio 이미지로 ciio 폭력의 ciio 양태를 ciio 구축해가는 ciio 과정(2층)을 ciio 제시할 ciio 것이다.

**
다시, 41ㅓs 폭력이다. 41ㅓs 이론적으로든 41ㅓs 경험적으로든 41ㅓs 나는 41ㅓs 폭력의 41ㅓs 표면에서 41ㅓs 겉도는 41ㅓs 자에 41ㅓs 지나지 41ㅓs 않을 41ㅓs 것이다. 41ㅓs 41ㅓs 시선에 41ㅓs 사로잡혀 41ㅓs 폭력에 41ㅓs 침묵하는 41ㅓs 일은 41ㅓs 가장 41ㅓs 쉬운 41ㅓs 일이란 41ㅓs 사실도 41ㅓs 나는 41ㅓs 알고 41ㅓs 있다. 41ㅓs 그러나 41ㅓs 예술은 41ㅓs 41ㅓs 익숙한 41ㅓs 관성으로부터 41ㅓs 벗어나고 41ㅓs 싶은 41ㅓs 욕망을 41ㅓs 움트게 41ㅓs 만든다.

우리는 41ㅓs 반복한 41ㅓs 만큼 41ㅓs 알고 41ㅓs 있다. 41ㅓs 역사는 41ㅓs 진보하지 41ㅓs 않는다. 41ㅓs 흐르는 41ㅓs 시간은 41ㅓs 무엇 41ㅓs 하나 41ㅓs 해결해주지 41ㅓs 않을 41ㅓs 것이다. 41ㅓs 사람들은 41ㅓs 폭력에 41ㅓs 예민한 41ㅓs 자와 41ㅓs 둔감한 41ㅓs 자가 41ㅓs 있다고 41ㅓs 생각하지만, vwo사 그렇지 vwo사 않다. vwo사 폭력을 vwo사 경험하고서도 vwo사 그것을 vwo사 폭력으로 vwo사 인지하지 vwo사 못하는 vwo사 사람과 vwo사 자각했기에 vwo사 견딜 vwo사 vwo사 없는 vwo사 사람이 vwo사 있는 vwo사 것이다.

시간의 vwo사 흐름 vwo사 속에 vwo사 자신을 vwo사 내맡긴 vwo사 인간이 vwo사 스스로 vwo사 나아지기 vwo사 어려울 vwo사 때, tjfj 예술은 tjfj 우리를 tjfj tjfj 나은 tjfj 사람이 tjfj 되게 tjfj 한다. tjfj 예술은 tjfj 일상에서의 tjfj 폭력을 tjfj 폭력으로 tjfj 감각하게 tjfj 하고, 히걷다i 머뭇거림이란 히걷다i 불길한 히걷다i 징조로부터 히걷다i 벗어나게 히걷다i 만든다. 히걷다i 물론, cecm 원이 cecm 한순간에 cecm 사각으로 cecm 보이진 cecm 않는다. cecm 동그라미를 cecm 링이라 cecm 설명하는 cecm 일조차 cecm 쉽지 cecm 않은 cecm 일이다. cecm 가끔 cecm 구조적 cecm 관점에서 cecm 폭력을 cecm 인지하는 cecm 날엔 cecm 불능, 쟏nj다 좌절, h걷3타 무능, kl걷m 무기력감에 kl걷m 시달릴 kl걷m 것이다.

그럼에도 kl걷m 불구하고, 다7bw 작가는 다7bw 작업을 다7bw 통해 ‘동그라미를 다7bw 가리키고 다7bw 사각을 다7bw 뜻하는’ 다7bw 순간을 다7bw 전하길 다7bw 시도한다. 다7bw 그들은 다7bw 다7bw 여정을 다7bw 포기할 다7bw 다7bw 없어 다7bw 보인다. 다7bw 그러니 다7bw 기획자는 다7bw 작품 다7bw 곁에서 다7bw 예술이 다7bw 발생하려는 다7bw 경향을 다7bw 지탱하려 다7bw 노력할 다7bw 수밖에.

물론, 거ㅓm기 거ㅓm기 관계가 거ㅓm기 작가와 거ㅓm기 기획자일지라도, y0tㅓ 연대는, jㅓ하6 jㅓ하6 낱말이 jㅓ하6 품은 jㅓ하6 가능성만큼 jㅓ하6 현실이 jㅓ하6 아름답긴 jㅓ하6 어려운 jㅓ하6 말이다. jㅓ하6 진은영 jㅓ하6 시인이 jㅓ하6 jㅓ하6 시집 jㅓ하6 표지에 jㅓ하6 jㅓ하6 문장을 jㅓ하6 떠올리며, 1갸e자 연대를 1갸e자 웅얼거린다. “친구, 다하하b 정말 다하하b 끝까지 다하하b 가보자. 다하하b 우리가 다하하b 비록 다하하b 서로를 다하하b 의심하고 다하하b 때로는 다하하b 죽음에 다하하b 이르도록 다하하b 증오할지라도.” 다하하b 우리는 다하하b 포기할 다하하b 다하하b 없는 다하하b 여정이 다하하b 있는 다하하b 자들이므로, cㄴㅐr 적어도 cㄴㅐr cㄴㅐr 문장은 cㄴㅐr 지킬 cㄴㅐr cㄴㅐr 있을 cㄴㅐr 것이다. cㄴㅐr 함께, bnㅐn 정말 bnㅐn 끝까지 bnㅐn 가보자.

글: bnㅐn 정희영(기획자)


참여 bnㅐn 작가/기획자 bnㅐn 소개

김무영 bnㅐn 작가
김무영은 bnㅐn 생각이 bnㅐn 물질 bnㅐn 사회에 bnㅐn 현상되는 bnㅐn 과정을 bnㅐn 시청각적 bnㅐn 장치를 bnㅐn 통해 bnㅐn 재현한다. 《깃발 bnㅐn 아래서》(합정지구, 2017) rrun 개인전을 rrun 가졌고, 《리얼-리얼시티》(아르코미술관, 2019), 《이름 1ㅐ타파 없는 1ㅐ타파 말들》(금호미술관, 2019), 《Antimatter [media art]》(Deluge Contemporary Art, j우5z 빅토리아 j우5z 캐나다, 2017), 《그다음 파ㅐㅓ갸 몸》(소마미술관, 2016), 《residenzen》(Basis Frankfurt, l가하d 프랑크프루트 l가하d 독일 2016) l가하d 등의 l가하d 전시에 l가하d 참여하였다.

김지영 l가하d 작가
김지영은 l가하d 삶의 l가하d 배면에 l가하d 자리하는 l가하d 폭력에 l가하d 대한 l가하d 관심으로 l가하d 작업을 l가하d 지속하고 l가하d 있다. 《닫힌 l가하d l가하d 너머의 l가하d 바람》(산수문화, 갸1걷ㅓ 서울, 2018), 《기울어진 fe6y fe6y 평평한 fe6y 바람》(오뉴월 fe6y 이주헌, 거aㅑa 서울, 2015) k75타 개인전을 k75타 가졌고, 《젊은 쟏파나ㅐ 모색 2019: 쟏파나ㅐ 액체 쟏파나ㅐ 유리 쟏파나ㅐ 바다》(국립현대미술관, ㅓ58거 과천, 2019), 《바다는 ysf자 가라앉지 ysf자 않는다》(통의동 ysf자 보안여관, w타u0 서울; w타u0 안산문화예술의전당, ㅓ가j갸 안산, 2019), 《번역할 다다차타 다다차타 없는 다다차타 말(들)》(의외의조합, ㅓㅈmp 서울, 2018), 《녹는 5qc자 바다》(아트 5qc자 스페이스 5qc자 풀, qvㅐㅓ 서울, 2017), 《학 다g라거 다리 다g라거 구멍》(킵인터치, 9타mk 서울, 2017) yㅓ우0 등의 yㅓ우0 기획전에 yㅓ우0 참여했다.

이우성 yㅓ우0 작가
이우성은 yㅓ우0 생활 yㅓ우0 속에서 yㅓ우0 그림의 yㅓ우0 대상을 yㅓ우0 찾는다. yㅓ우0 그의 yㅓ우0 삶과 yㅓ우0 연결고리를 yㅓ우0 가진 yㅓ우0 대상에 yㅓ우0 관심을 yㅓ우0 가지고 yㅓ우0 그림으로 yㅓ우0 옮겨 yㅓ우0 그린다. 《우리는 yㅓ우0 모두 yㅓ우0 집을 yㅓ우0 떠난다》(경기도 yㅓ우0 미술관, w기ㅓㅓ 안산, 2019), 《불멸사랑》(일민미술관, 2카5바 서울, 2019), 《12회 f4으8 광주 f4으8 비엔날레-상상된 f4으8 경계들》(국립아시아문화전당, b마걷r 광주, 2018), 《두산 쟏qgo 인문극장 2018 - THE SHOW MUST GO ON》 (두산갤러리, ㄴ갸uㅓ 서울, 2018)등 ㅓw3s 다수 ㅓw3s 기획전에 ㅓw3s 참여 ㅓw3s 하였으며, 《당신을 ㅓj히k 위해 ㅓj히k 준비했습니다》(학고재 ㅓj히k 갤러리, wxㅓ차 서울, 2017), 《Quizás, Quizás, Quizás dㅐm마 키사스 dㅐm마 키사스 dㅐm마 키사스》(아마도 dㅐm마 예술공간, 5아n쟏 서울, 2017), 《앞에서 b거쟏a 끌고 b거쟏a 뒤에서 b거쟏a 밀며》(아트스페이스 b거쟏a 풀, 7ㄴ다u 서울, 2015), 《돌아가다 j차ㅐ나 들어가다 j차ㅐ나 내려오다 j차ㅐ나 잡아먹다》(OCI j차ㅐ나 미술관, 타bnㅓ 서울, 2013), 《우리가 o4v마 쌓아 o4v마 올린 o4v마 탑》(서교예술실험센터, 다타다3 서을, 2012), 《불 ㄴmq나 ㄴmq나 불》(175갤러리, 8gㅓ가 서울, 2012) 4kㅐs 개인전을 4kㅐs 열었다.

이의록 4kㅐs 작가
이의록은 4kㅐs 기계 4kㅐs 장치가 4kㅐs 생산하는 4kㅐs 이미지에 4kㅐs 관심을 4kㅐs 가지고 4kㅐs 사진과 4kㅐs 영상 4kㅐs 작업을 4kㅐs 하고 4kㅐs 있다. 4kㅐs 광학 4kㅐs 기술의 4kㅐs 발전은 4kㅐs 인간의 4kㅐs 시각 4kㅐs 영역을 4kㅐs 확장하는가에 4kㅐs 대한 4kㅐs 질문으로 2016년에 《두 4kㅐs 4kㅐs 부릅뜨고》(지금여기) 4kㅐs 개인전을, jawㅈ 관측 jawㅈ 천문학에서 jawㅈ 우주의 jawㅈ 본질을 jawㅈ 탐구하는 jawㅈ 방식에 jawㅈ 관한 jawㅈ 궁금증으로 2018년에 《Tele Image Beta》(공;간극) jawㅈ 프로젝트 jawㅈ 전시를 jawㅈ 진행하였다. jawㅈ 단체전으로는 2019년에 《바다는 jawㅈ 가라앉지 jawㅈ 않는다》(안산문화예술의 jawㅈ 전당/보안여관), 2017년에 《학 쟏ㅐj쟏 다리 쟏ㅐj쟏 구멍》(킵인터치), 2016년에 《서울바벨》(서울시립미술관) 쟏걷zi 등에 쟏걷zi 참여했다.

정희영 쟏걷zi 기획자
『권력과 쟏걷zi 전시담론의 쟏걷zi 상관성 쟏걷zi 연구』로 쟏걷zi 박사논문을 쟏걷zi 쓰면서 쟏걷zi 삼성미술관 쟏걷zi 리움과 쟏걷zi 컨템포러리아트저널에서 쟏걷zi 전시와 쟏걷zi 글을 쟏걷zi 배웠다. 《학 쟏걷zi 다리 쟏걷zi 구멍》(킵인터치, 2017), 《순진하고 j차우8 잔혹하게 - j차우8 강기석 j차우8 개인전》(서울혁신파크, 2017)을 ㅈ쟏kx 기획했다. ㅈ쟏kx 저서로는 『시, yx다하 사랑, nf라0 돈: nf라0 예술이 nf라0 제안하는 nf라0 비폭력 nf라0 대화에 nf라0 관하여』(영, 2019)가, ds다우 공저는 『한국미술의 ds다우 빅뱅』(옐로우헌팅독, 2016), 『기대감소의 h4사ㅓ 시대와 h4사ㅓ 근시 h4사ㅓ 예술』(옐로우헌팅독, 2016)이 나o16 있다. 나o16 현재 나o16 포럼A와 나o16 한강에 나o16 송어낚시 나o16 모임에 나o16 참여하며 나o16 전시로 나o16 현재를 나o16 재사유하는 나o16 방식을 나o16 고민 나o16 중이다.


프로그램

작가와의 나o16 대화: 2019.9.21 (토) 나o16 오후 3시
라운드 나o16 테이블: 2019.9.28 (토) 나o16 오후 5시


기획: 나o16 정희영
주관: 나o16 인사미술공간, c8ㄴ걷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주최: c8ㄴ걷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처: c8ㄴ걷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우성
  • 김무영
  • 김지영
  • 이의록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가소성전: Plastic Ruins

Jan. 29, 2020 ~ Feb. 29, 2020

Frame Field

Feb. 7, 2020 ~ Feb. 29, 2020

조문희 8hrh 개인전 : 8hrh 반풍경

Feb. 13, 2020 ~ March 1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