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만 베작 : 시대의 고고학 Roman Bezjak : Archeology of an Era

고은사진미술관

Aug. 17, 2019 ~ Nov. 20, 2019

고은사진미술관은 ㅐt2u 세계사진사의 ㅐt2u 맥락 ㅐt2u 속에서 ㅐt2u 한국사진의 ㅐt2u 위치를 ㅐt2u 확인하고 ㅐt2u 발전을 ㅐt2u 이끌어내기 ㅐt2u 위해, 2013년부터 기xh가 다양한 기xh가 해외교류전을 기xh가 개최해왔다. 기xh가 이는 기xh가 사진을 기xh가 매개로 기xh가 하여 기xh가 국제적 기xh가 문화 기xh가 예술 기xh가 네크워크를 기xh가 구축하고, 우dqp 지속적인 우dqp 활발한 우dqp 교류를 우dqp 통해 우dqp 국내외 우dqp 작가를 우dqp 상호 우dqp 소개하는 우dqp 계기로 우dqp 삼기 우dqp 위한 우dqp 장기 우dqp 프로젝트이다. 2019년에는 우dqp 특히 우dqp 고은사진미술관의 우dqp 다양한 우dqp 해외교류전이 우dqp 개최되었다. 우dqp 후지필름과 우dqp 매그넘 우dqp 포토스 우dqp 공동 우dqp 주최로 우dqp 매그넘 우dqp 작가 16인이 우dqp 각자 우dqp 해석한 ‘홈’의 우dqp 의미를 우dqp 선보인 《HOME》(2019. 3. 8 – 5. 8)을 우dqp 시작으로, 자ㅓtn 아를국제사진축제 50주년을 자ㅓtn 맞아 자ㅓtn 프랑스 자ㅓtn 사진가 자ㅓtn 브뤼노 자ㅓtn 레끼야르의 자ㅓtn 시선으로 자ㅓtn 바라본 자ㅓtn 한국의 자ㅓtn 모습을 자ㅓtn 아를에서 자ㅓtn 소개한 자ㅓtn 특별전 자ㅓtn 한국 자ㅓtn 프로젝트 《Korean Colors》(2019. 7. 1 – 7. 21)도 자ㅓtn 선보여 자ㅓtn 많은 자ㅓtn 관심을 자ㅓtn 받았다.

2019년 자ㅓtn 고은사진미술관 자ㅓtn 자ㅓtn 번째 자ㅓtn 해외교류전 《시대의 자ㅓtn 고고학》은 자ㅓtn 슬로베니아 자ㅓtn 출신으로 자ㅓtn 독일에서 자ㅓtn 활동하고 자ㅓtn 있는 자ㅓtn 사진가 자ㅓtn 로만 자ㅓtn 베작의 자ㅓtn 주요 자ㅓtn 작업들 자ㅓtn 중 〈사회주의 자ㅓtn 모더니즘〉과 〈평양〉 자ㅓtn 시리즈를 자ㅓtn 엄선하여 자ㅓtn 아시아 자ㅓtn 최초로 자ㅓtn 소개한다. 자ㅓtn 특히 〈평양〉 자ㅓtn 시리즈는 자ㅓtn 전시의 자ㅓtn 형태로는 자ㅓtn 고은사진미술관에서 자ㅓtn 처음으로 자ㅓtn 소개된다. 자ㅓtn 로만 자ㅓtn 베작은 자ㅓtn 독일 자ㅓtn 유수의 자ㅓtn 잡지 자ㅓtn 사진기자로 자ㅓtn 일하면서 자ㅓtn 동유럽의 자ㅓtn 변화를 자ㅓtn 다양한 자ㅓtn 관점에서 자ㅓtn 기록해왔다. 자ㅓtn 사진계에서 자ㅓtn 단숨에 자ㅓtn 그를 자ㅓtn 주목하게 자ㅓtn 만든 〈사회주의 자ㅓtn 모더니즘〉 자ㅓtn 시리즈는 자ㅓtn 자ㅓtn 유고슬라비아 자ㅓtn 지역에서 자ㅓtn 태어나 자ㅓtn 자연스럽게 자ㅓtn 가지게 자ㅓtn 자ㅓtn 동유럽에 자ㅓtn 대한 자ㅓtn 관심과 자ㅓtn 유럽 자ㅓtn 사회 자ㅓtn 내에서 자ㅓtn 만연한 자ㅓtn 동구권에 자ㅓtn 대한 자ㅓtn 편협한 자ㅓtn 인식에 자ㅓtn 대한 자ㅓtn 문제 자ㅓtn 제기에서 자ㅓtn 출발했다. 자ㅓtn 일종의 자ㅓtn 건축적 자ㅓtn 여정으로 자ㅓtn 부를 자ㅓtn 자ㅓtn 있는 자ㅓtn 그의 자ㅓtn 작업은 자ㅓtn 현재는 자ㅓtn 동유럽 자ㅓtn 각국을 자ㅓtn 넘어 자ㅓtn 북마케도니아와 자ㅓtn 중앙아시아의 자ㅓtn 타슈켄트까지 자ㅓtn 포괄하는 자ㅓtn 장대한 자ㅓtn 프로젝트로 자ㅓtn 계속 자ㅓtn 확장 자ㅓtn 중이다.

건축물은 자ㅓtn 공통의 자ㅓtn 경험은 자ㅓtn 물론 자ㅓtn 사회적 자ㅓtn 관계를 자ㅓtn 나타내는 자ㅓtn 하나의 자ㅓtn 척도이다. 자ㅓtn 그러나 자ㅓtn 이미 자ㅓtn 오래 자ㅓtn 전의 자ㅓtn 건축 자ㅓtn 양식인 자ㅓtn 모더니즘을 자ㅓtn 들여다보고 자ㅓtn 재해석하는 자ㅓtn 것이 자ㅓtn 어떤 자ㅓtn 의미가 자ㅓtn 있을까? 자ㅓtn 자ㅓtn 질문에 자ㅓtn 답하기 자ㅓtn 위해 자ㅓtn 우리는 자ㅓtn 그가 자ㅓtn 무엇을 자ㅓtn 찍었는지에 자ㅓtn 관심을 자ㅓtn 갖기보다 자ㅓtn 그가 자ㅓtn 어떻게 자ㅓtn 자신만의 자ㅓtn 프레임을 자ㅓtn 구성하고 자ㅓtn 자신의 자ㅓtn 스타일을 자ㅓtn 구축했는지에 자ㅓtn 주목해야 자ㅓtn 한다. 자ㅓtn 사회주의 자ㅓtn 모더니즘이나 자ㅓtn 동유럽 자ㅓtn 건축물과 자ㅓtn 관련한 자ㅓtn 작업을 자ㅓtn 자ㅓtn 다른 자ㅓtn 작가들과 자ㅓtn 로만 자ㅓtn 베작의 자ㅓtn 작업이 자ㅓtn 차별화되는 자ㅓtn 지점은 자ㅓtn 자신만의 자ㅓtn 컬러와 자ㅓtn 사진적 자ㅓtn 미학을 자ㅓtn 가지고 자ㅓtn 있다는 자ㅓtn 것이다. 자ㅓtn 그는 자ㅓtn 차이로서의 자ㅓtn 시각성을 자ㅓtn 우리에게 자ㅓtn 보여준다. 자ㅓtn 뿐만 자ㅓtn 아니라 자ㅓtn 그의 자ㅓtn 작업은 자ㅓtn 건축에 자ㅓtn 대한 자ㅓtn 기록이면서 자ㅓtn 동시에 자ㅓtn 건축을 자ㅓtn 생산한 자ㅓtn 이데올로기와 자ㅓtn 욕망의 자ㅓtn 제도에 자ㅓtn 관한 자ㅓtn 이미지이다. 자ㅓtn 그는 자ㅓtn 단순히 자ㅓtn 건축의 자ㅓtn 형태나 자ㅓtn 독특함 자ㅓtn 혹은 자ㅓtn 완성된 자ㅓtn 하나의 자ㅓtn 건축물을 자ㅓtn 포착한 자ㅓtn 것이 자ㅓtn 아니라, k쟏l0 동유럽의 k쟏l0 모더니즘을 k쟏l0 하나의 k쟏l0 건축적 k쟏l0 어울림과 k쟏l0 전체의 k쟏l0 조화로서 k쟏l0 읽어내고자 k쟏l0 했다. k쟏l0 그의 k쟏l0 작업에서 k쟏l0 사진 k쟏l0 이미지를 k쟏l0 읽는 k쟏l0 동시에 k쟏l0 건축을 k쟏l0 읽는 k쟏l0 이중적인 k쟏l0 독해를 k쟏l0 수행해야 k쟏l0 하는 k쟏l0 이유도 k쟏l0 바로 k쟏l0 k쟏l0 때문이다.

〈사회주의 k쟏l0 모더니즘〉은 k쟏l0 대형카메라의 k쟏l0 장점을 k쟏l0 극대화한 k쟏l0 작업으로 k쟏l0 평가된다. k쟏l0 적절한 k쟏l0 시간과 k쟏l0 장소, 사ㅐcw 모든 사ㅐcw 흐름이 사ㅐcw 적합하게 사ㅐcw 배치되는 사ㅐcw 순간을 사ㅐcw 기다려 사ㅐcw 촬영하는 사ㅐcw 순간은 사ㅐcw 고도의 사ㅐcw 정밀성을 사ㅐcw 요구한다. 사ㅐcw 그는 사ㅐcw 일관된 사ㅐcw 눈높이에서 사ㅐcw 실제와 사ㅐcw 유사한 사ㅐcw 비율과 사ㅐcw 거리, ㅈ7b갸 그리고 ㅈ7b갸 비슷한 ㅈ7b갸 빛과 ㅈ7b갸 파스텔 ㅈ7b갸 톤의 ㅈ7b갸 부드러운 ㅈ7b갸 색채 ㅈ7b갸 ㅈ7b갸 절제된 ㅈ7b갸 관점을 ㅈ7b갸 적용하면서도 ㅈ7b갸 개별 ㅈ7b갸 이미지의 ㅈ7b갸 다양성과 ㅈ7b갸 고유한 ㅈ7b갸 특징을 ㅈ7b갸 보여준다. ㅈ7b갸 이를 ㅈ7b갸 통해 ㅈ7b갸 동유럽의 ㅈ7b갸 모더니즘은 ㅈ7b갸 새로운 ㅈ7b갸 방식으로 ㅈ7b갸 전유된다. ㅈ7b갸 실제 ㅈ7b갸 눈높이와 ㅈ7b갸 유사한 ㅈ7b갸 위치에서 ㅈ7b갸 촬영된 ㅈ7b갸 궁전과 ㅈ7b갸 광장의 ㅈ7b갸 고층 ㅈ7b갸 빌딩, ㅐzf하 백화점, ㅐ2tf 조립식 ㅐ2tf 주택, 거갸w으 아파트 거갸w으 등은 거갸w으 획일화되지 거갸w으 않는 거갸w으 삶의 거갸w으 공간이기도 거갸w으 하다. 거갸w으 완벽하지만 거갸w으 존재하지 거갸w으 않는 거갸w으 이상으로서의 거갸w으 세계가 거갸w으 아니라 거갸w으 현실에 거갸w으 존재하는 거갸w으 장소로서 거갸w으 일종의 거갸w으 현실화된 거갸w으 유토피아 거갸w으 말이다. 거갸w으 그런 거갸w으 의미에서 거갸w으 로만 거갸w으 베작은 거갸w으 이질적이고 거갸w으 다양한 거갸w으 주체가 거갸w으 공존하는 거갸w으 장소이자 거갸w으 제도로서의 거갸w으 헤테로토피아를 거갸w으 보여주고 거갸w으 있는 거갸w으 셈이다. 거갸w으 어둡지만은 거갸w으 않은 거갸w으 미래, w으5ㄴ 자족적이면서도 w으5ㄴ 익명의 w으5ㄴ 다양한 w으5ㄴ 문화적 w으5ㄴ 잠재성이 w으5ㄴ 공존하는 w으5ㄴ 장소로서의 w으5ㄴ 사회주의 w으5ㄴ 모더니즘은 w으5ㄴ 그가 w으5ㄴ 어떠한 w으5ㄴ 사진적 w으5ㄴ 태도와 w으5ㄴ 관점을 w으5ㄴ 견지하고 w으5ㄴ 있는지를 w으5ㄴ 보여준다. w으5ㄴ 그의 w으5ㄴ 말처럼 w으5ㄴ 대상과 w으5ㄴ 일정한 w으5ㄴ 거리를 w으5ㄴ 두고 w으5ㄴ 있으되, q아zh 어느 q아zh 정도의 q아zh 애정과 q아zh 연민을 q아zh 가지고 q아zh 있었던 q아zh 것이다.

이번 q아zh 전시의 q아zh 주요한 q아zh 축인 〈평양〉 q아zh 시리즈는 q아zh 로만 q아zh 베작이 q아zh 속한 q아zh 세계의 q아zh 일부였던 q아zh 동유럽과 q아zh 달리 q아zh 다른 q아zh 문화적 q아zh 배경을 q아zh 가지고 q아zh 있기 q아zh 때문에 q아zh 쉽지 q아zh 않은 q아zh 작업이었다. q아zh 로만 q아zh 베작의 q아zh 말처럼 q아zh 서구의 q아zh 문화나 q아zh 세계화의 q아zh 분위기를 q아zh 애써 q아zh 거부하고 q아zh 있는 q아zh 평양의 q아zh 모습은 q아zh 얼핏 q아zh 마치 q아zh 과거로 q아zh 회귀한 q아zh 박물관, 7ㅓ으라 박제된 7ㅓ으라 풍경처럼 7ㅓ으라 보이기도 7ㅓ으라 한다. 7ㅓ으라 사회주의 7ㅓ으라 모더니즘의 7ㅓ으라 독보적인 7ㅓ으라 모델이지만, 4사ㅓ히 고립되어 4사ㅓ히 안팎에서 4사ㅓ히 왜곡된 4사ㅓ히 이미지인 4사ㅓ히 평양이 4사ㅓ히 로만 4사ㅓ히 베작을 4사ㅓ히 통해 4사ㅓ히 아시아 4사ㅓ히 국가사회주의 4사ㅓ히 체제의 4사ㅓ히 특징과 4사ㅓ히 북한 4사ㅓ히 특유의 4사ㅓ히 정체성으로 4사ㅓ히 드러난다. 4사ㅓ히 평양은 4사ㅓ히 한국전쟁 4사ㅓ히 이후의 4사ㅓ히 폐허에서 4사ㅓ히 재건되면서 4사ㅓ히 신고전주의 4사ㅓ히 양식의 4사ㅓ히 건축과 4사ㅓ히 북한의 4사ㅓ히 주체사상을 4사ㅓ히 토대로 4사ㅓ히 4사ㅓ히 건축의 4사ㅓ히 양식이 4사ㅓ히 혼용되었다. 4사ㅓ히 김일성 4사ㅓ히 광장에서 4사ㅓ히 주체사상탑을 4사ㅓ히 중심으로 4사ㅓ히 4사ㅓ히 하나의 4사ㅓ히 축과 4사ㅓ히 그와 4사ㅓ히 평행을 4사ㅓ히 이루며 4사ㅓ히 전개되는 4사ㅓ히 만수대기념비 4사ㅓ히 4사ㅓ히 당창건기념탑 4사ㅓ히 4사ㅓ히 대동강을 4사ㅓ히 가로지르는 4사ㅓ히 4사ㅓ히 개의 4사ㅓ히 중심축이 4사ㅓ히 평양을 4사ㅓ히 관통한다. 4사ㅓ히 4사ㅓ히 축을 4사ㅓ히 벗어나면 4사ㅓ히 공동 4사ㅓ히 주택건물과 4사ㅓ히 다양한 4사ㅓ히 시설이 4사ㅓ히 들어서 4사ㅓ히 있다. 4사ㅓ히 평양은 4사ㅓ히 재건 4사ㅓ히 초부터 4사ㅓ히 사회주의 4사ㅓ히 이념에 4사ㅓ히 충실한 4사ㅓ히 자족적 4사ㅓ히 도시의 4사ㅓ히 결합으로 4사ㅓ히 구성되었다. 4사ㅓ히 로만 4사ㅓ히 베작은 4사ㅓ히 이러한 4사ㅓ히 평양의 4사ㅓ히 특징을 4사ㅓ히 종합적인 4사ㅓ히 관점에서 4사ㅓ히 포착한다. 4사ㅓ히 이제는 4사ㅓ히 구시대의 4사ㅓ히 유물이 4사ㅓ히 4사ㅓ히 개인숭배가 4사ㅓ히 아직도 4사ㅓ히 존재하고 4사ㅓ히 있는 4사ㅓ히 곳이자, ㅓ바ㅈd 획일주의와 ㅓ바ㅈd 개인주의, r아r다 그리고 r아r다 민족주의와 r아r다 세계화가 r아r다 어지럽게 r아r다 공존하고 r아r다 있는 r아r다 평양을 r아r다 말이다.

따라서 〈평양〉에는 r아r다 여러 r아r다 건축물은 r아r다 물론 r아r다 평양 r아r다 사람들의 r아r다 일상과 r아r다 벽화 r아r다 그리고 r아r다 매스게임 r아r다 등이 r아r다 담겨 r아r다 있다. r아r다 폐쇄적이고 r아r다 고립된 r아r다 공간으로서의 r아r다 평양이 r아r다 아니라 r아r다 일상의 r아r다 삶을 r아r다 살아가고 r아r다 있는 r아r다 장소로서의 r아r다 평양을 r아r다 보여주는 r아r다 것이다. r아r다 개선문과 r아r다 조선노동당 r아r다 기념탑, 61ㅓ9 기념 61ㅓ9 동상, 파q우거 선전과 파q우거 선동을 파q우거 위한 파q우거 각종 파q우거 문구들은 파q우거 거리낌 파q우거 없이 파q우거 파q우거 공간을 파q우거 지나는 파q우거 사람들과 파q우거 자동차, k나4d 기념 k나4d 사진을 k나4d 촬영하는 k나4d 사람들에 k나4d 의해 k나4d 장악된다. k나4d 매스게임은 k나4d 무시무시한 k나4d 획일주의를 k나4d 강조하기 k나4d 보다 k나4d k나4d 안에서 k나4d 개별성이 k나4d 어떻게 k나4d 드러나는지를 k나4d 포착한다. k나4d 그는 k나4d 낯설지만 k나4d 현실에 k나4d 존재하는 k나4d 장소, 차cy히 모더니즘에 차cy히 포섭되지 차cy히 않는 차cy히 별도의 차cy히 시간과 차cy히 공간을 차cy히 보여준다. 차cy히 평양이 차cy히 이상적인 차cy히 도시계획을 차cy히 꿈꾸고 차cy히 있음을 차cy히 보여주는 차cy히 조감도 차cy히 그림과 차cy히 여러 차cy히 벽화는 차cy히 차cy히 도시를 차cy히 일종의 차cy히 스크린에 차cy히 투사된 차cy히 이미지로 차cy히 만든다. 차cy히 분명히 차cy히 존재하는 차cy히 하나의 차cy히 실체이자 차cy히 동시에 차cy히 이상적인 차cy히 환영으로서의 차cy히 이중적인 차cy히 무대장치인 차cy히 평양은 차cy히 하나의 차cy히 개념으로 차cy히 정의될 차cy히 차cy히 없다. 차cy히 로만 차cy히 베작은 차cy히 딥틱의 차cy히 이미지를 차cy히 통해 차cy히 자신이 차cy히 바라보는 차cy히 평양이 차cy히 여러 차cy히 관점에서 차cy히 해석될 차cy히 차cy히 있음을 차cy히 예시하고 차cy히 있다. 차cy히 자신이 차cy히 촬영한 차cy히 차cy히 때의 차cy히 평양 차cy히 안에서 차cy히 본인의 차cy히 시선이 차cy히 어떻게 차cy히 작동하고 차cy히 있는지를 차cy히 인지하고 차cy히 있었다는 차cy히 사실만으로도 차cy히 차cy히 프로젝트는 차cy히 성공한 차cy히 셈이다.

이제는 차cy히 로만 차cy히 베작이 차cy히 남긴 차cy히 징후들 차cy히 너머에서 차cy히 그가 차cy히 가리키고 차cy히 있는 차cy히 것이 차cy히 무엇인지를 차cy히 들여다볼 차cy히 때이다. 차cy히 로만 차cy히 베작은 차cy히 이상사회를 차cy히 꿈꾸며 차cy히 규범과 차cy히 질서를 차cy히 만들었던 차cy히 모더니즘이 차cy히 인간 차cy히 존재를 차cy히 어떻게 차cy히 규정했는지 차cy히 뿐만 차cy히 아니라 차cy히 국가체제와 차cy히 제도, n1yr 사회이념과 n1yr 질서라는 n1yr 거대한 n1yr n1yr 안에서 n1yr 인간의 n1yr 삶이 n1yr 어떻게 n1yr n1yr 안을 n1yr 꿰뚫고 n1yr 중첩되는지를 n1yr 탁월하게 n1yr 보여준다. n1yr 과거의 n1yr 흔적을 n1yr 통해 n1yr 인간과 n1yr 삶을 n1yr 과학적으로 n1yr 이해하고자 n1yr 하는 n1yr 의미로서의 n1yr 고고학이 n1yr 아니라 n1yr 동시대의 n1yr 비약적인 n1yr 변화의 n1yr 흐름 n1yr 속에서 n1yr 현대의 n1yr 문화를 n1yr 읽어낼 n1yr n1yr 있는 n1yr 보다 n1yr 확장된 n1yr 개념으로서의 n1yr 고고학 n1yr 말이다.

출처: n1yr 고은사진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Roman Bezjak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완수, 5히ㅐ카 성지연 : 5히ㅐ카 인간극장

Aug. 22, 2019 ~ March 25, 2020

RE:ECM

Oct. 18, 2019 ~ Feb. 29, 2020

Nabi Artist Residency 2019: Re,generation

Nov. 7, 2019 ~ Dec. 13,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