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덤 액세스 프로젝트 Vol.5 업체 eobchae × 류성실 : 체리-고-라운드

백남준아트센터

Oct. 1, 2019 ~ Nov. 24, 2019

경기문화재단 u3ci 백남준아트센터는 2019 u3ci 랜덤 u3ci 액세스 u3ci u3ci 번째 u3ci 프로젝트로 u3ci 오는 10월 1일부터 u3ci 업체(eobchae) × u3ci 류성실의 《체리-고-라운드》를 u3ci 개최한다. u3ci 업체 eobchae는 u3ci 김나희, t기gㅓ 오천석, dukㅓ 황휘로 dukㅓ 구성된 3인조 dukㅓ 오디오-비주얼 dukㅓ 프로덕션으로, 갸up하 포스트-인터넷 갸up하 시대 갸up하 페이스북, 거하bz 트위터, 6ㅐfc 유투브 6ㅐfc 6ㅐfc 동시대 6ㅐfc 가속화된 6ㅐfc 시청각 6ㅐfc 미디어를 6ㅐfc 활용/차용하여 6ㅐfc 사회 6ㅐfc 현상들을 6ㅐfc 비평적으로 6ㅐfc 조망하는 6ㅐfc 작업을 6ㅐfc 주로 6ㅐfc 선보인다. 6ㅐfc 작가 6ㅐfc 류성실은 6ㅐfc 오늘날의 6ㅐfc 소비 6ㅐfc 방식을 6ㅐfc 추적하며, 6다바ㅈ 이를 6다바ㅈ 바탕으로 6다바ㅈ 탄생한 6다바ㅈ 블랙코미디 6다바ㅈ 서사를 6다바ㅈ 설치, rfㅓa 퍼포먼스, ㅑou타 비디오 ㅑou타 등의 ㅑou타 매체를 ㅑou타 통해 ㅑou타 구현하고 ㅑou타 있다. ㅑou타 이번 ㅑou타 백남준아트센터 ㅑou타 랜덤 ㅑou타 액세스 ㅑou타 프로젝트에서는 ㅑou타 오천석, kㄴ0ㅐ 황휘의 kㄴ0ㅐ 업체 eobchae와 kㄴ0ㅐ 류성실이 kㄴ0ㅐ 협업한 kㄴ0ㅐ 신작 《체리-고-라운드》을 kㄴ0ㅐ 소개한다.

영상 kㄴ0ㅐ 작품 《체리-고-라운드》는 kㄴ0ㅐ 허구 kㄴ0ㅐ kㄴ0ㅐ 과거, 타걷아ㅐ 현재, 파차pr 미래의 파차pr 파차pr 시점으로 파차pr 분할되어 파차pr 근미래의 ‘체리 파차pr 장’과 ‘발해인1’의 파차pr 브이로그 파차pr 및 2인칭 파차pr 시점의 파차pr 영상들로 파차pr 짜깁기되어 파차pr 있다. 파차pr 작품은 파차pr 일련의 ‘픽션’을 파차pr 통해 파차pr 현재 파차pr 눈앞에 파차pr 닥친 파차pr 어떤 파차pr 사회적 파차pr 문제의 파차pr 근본을 파차pr 해결하기보다 파차pr 현상을 파차pr 완화하는 파차pr 데에 파차pr 그치고 파차pr 있는 파차pr 혹은 파차pr 그칠 파차pr 수밖에 파차pr 없는 파차pr 피로 파차pr 누적의 파차pr 동시대 파차pr 개인과 파차pr 사회의 파차pr 모습을 파차pr 투영한다.

또한 파차pr 작품은 파차pr 우리에게 파차pr 익숙한 파차pr 다양한 파차pr 형식의 파차pr 스크린을 파차pr 차용한다. 파차pr 타임라인을 파차pr 떠도는 파차pr 파편화된 파차pr 정보들, 1인 라걷6w 미디어를 라걷6w 통해 라걷6w 실시간으로 라걷6w 공유되는 라걷6w 나와 라걷6w 너를 라걷6w 포함한 라걷6w 불특정 라걷6w 다수의 라걷6w 사적 라걷6w 파편들이 라걷6w 스크린이 라걷6w 바로 라걷6w 그것이다. 라걷6w 작가는 라걷6w 작품을 라걷6w 통해 라걷6w 온라인상의 라걷6w 파급력이 라걷6w 가상과 라걷6w 실재를 라걷6w 구분하기조차 라걷6w 어려운 라걷6w 동시대 라걷6w 우리의 라걷6w 삶에 라걷6w 작용과 라걷6w 반작용을 라걷6w 일으키고 라걷6w 있는 라걷6w 지점을 라걷6w 포착한다. 라걷6w 동시에 라걷6w 미디어에서 라걷6w 소비되는 라걷6w 개인적 라걷6w 혹은 라걷6w 사회적 ‘인정욕구’를 라걷6w 주목한다.

작가는 《체리-고-라운드》를 라걷6w 통해 라걷6w 오늘날의 라걷6w 미디어와 라걷6w 이미지의 라걷6w 생산과 라걷6w 소비 라걷6w 방식을 라걷6w 돌아보게 라걷6w 한다. 라걷6w 동시에 라걷6w 라걷6w 나은 라걷6w 어디론가 라걷6w 달려가는 라걷6w 라걷6w 같지만 라걷6w 실은 라걷6w 속도감만 라걷6w 남은 라걷6w 라걷6w 제자리를 라걷6w 맴돌고 라걷6w 있는 라걷6w 회전목마에 라걷6w 갇힌 라걷6w 듯한, ㅐwㅐ4 무력감에 ㅐwㅐ4 사로잡힌 ㅐwㅐ4 동시대의 ㅐwㅐ4 현재를 ㅐwㅐ4 바라보게 ㅐwㅐ4 한다.

“ (…) ㅐwㅐ4 분절된 ㅐwㅐ4 ㅐwㅐ4 개의 ㅐwㅐ4 서사를 ㅐwㅐ4 짜깁기하여 ㅐwㅐ4 진보와 ㅐwㅐ4 반동이란 ㅐwㅐ4 대립축을 ㅐwㅐ4 의심스러운 ㅐwㅐ4 눈초리로 ㅐwㅐ4 바라본다.
이를 ㅐwㅐ4 통해 ㅐwㅐ4 업체eobchae와 ㅐwㅐ4 류성실이 ㅐwㅐ4 제기하고자 ㅐwㅐ4 하는 ㅐwㅐ4 질문은 ㅐwㅐ4 다음과 ㅐwㅐ4 같다:

누가 ㅐwㅐ4 스스로 ㅐwㅐ4 전위라 ㅐwㅐ4 선언하는가?
그들의 ㅐwㅐ4 소위 ㅐwㅐ4 전위적 ㅐwㅐ4 실천은 ㅐwㅐ4 무엇을 ㅐwㅐ4 앞당기는가?
수레바퀴 ㅐwㅐ4 안의 ㅐwㅐ4 우리는 ㅐwㅐ4 회전의 ㅐwㅐ4 방향을 ㅐwㅐ4 ㅐwㅐ4 ㅐwㅐ4 있는가?
수레바퀴는 ㅐwㅐ4 앞을 ㅐwㅐ4 향해 ㅐwㅐ4 굴러가고 ㅐwㅐ4 있는가? ㅐwㅐ4 혹은 ㅐwㅐ4 굴러가는 ㅐwㅐ4 방향이 ㅐwㅐ4 ㅐwㅐ4 앞이 ㅐwㅐ4 아닐는지?“

작가노트 ㅐwㅐ4


작품 ㅐwㅐ4 소개

체리-고-라운드(CHERRY-GO-ROUND)
2019, vㅓㅈ다 싱글채널비디오, 7ㅈaw 컬러, ㅓ라5사 사운드, 26:57

작품 《체리-고-라운드》는 하바ㄴ마 허구 하바ㄴ마 하바ㄴ마 과거, 0ㅐlㅑ 현재, 마걷걷라 미래의 마걷걷라 마걷걷라 시점으로 마걷걷라 분할되어 마걷걷라 근미래의 ‘체리 마걷걷라 장’과 ‘발해인1’의 마걷걷라 브이로그 마걷걷라 및 2인칭 마걷걷라 시점의 마걷걷라 영상들로 마걷걷라 짜깁기되어 마걷걷라 있다. 마걷걷라 작품은 마걷걷라 일련의 ‘픽션’을 마걷걷라 통해 마걷걷라 현재 마걷걷라 눈앞에 마걷걷라 닥친 마걷걷라 어떤 마걷걷라 사회적 마걷걷라 문제의 마걷걷라 근본을 마걷걷라 해결하기보다 마걷걷라 현상을 마걷걷라 완화하는 마걷걷라 데에 마걷걷라 그치고 마걷걷라 있는 마걷걷라 혹은 마걷걷라 그칠 마걷걷라 수밖에 마걷걷라 없는 마걷걷라 현재 마걷걷라 사회적 마걷걷라 분위기를 마걷걷라 반영한다. 마걷걷라 결국 마걷걷라 해결을 마걷걷라 위해 마걷걷라 과거로의 마걷걷라 회귀 마걷걷라 혹은 마걷걷라 답습에 마걷걷라 그치고 마걷걷라 근본적인 마걷걷라 해결은 마걷걷라 이루어지지 마걷걷라 않는 마걷걷라 피로누적의 마걷걷라 동시대 마걷걷라 개인과 마걷걷라 사회의 마걷걷라 모습을 마걷걷라 투영한다.

작품은 마걷걷라 마걷걷라 파트로 마걷걷라 나눌 마걷걷라 마걷걷라 있는데, r히ㅐ5 파트1은 r히ㅐ5 현재의 r히ㅐ5 체리 r히ㅐ5 장이 r히ㅐ5 자신만의 ‘브라이트닝 r히ㅐ5 이론’에 r히ㅐ5 따라 r히ㅐ5 최대한 r히ㅐ5 지구를 r히ㅐ5 하얗게 r히ㅐ5 만드는 r히ㅐ5 과정을 r히ㅐ5 담은 r히ㅐ5 브이로그다. r히ㅐ5 체리는 r히ㅐ5 지표면에 r히ㅐ5 떨어지는 r히ㅐ5 복사열을 r히ㅐ5 반사시켜 r히ㅐ5 r히ㅐ5 양을 r히ㅐ5 최대한 r히ㅐ5 줄인다는 r히ㅐ5 명목으로 r히ㅐ5 여가의 r히ㅐ5 일부를 r히ㅐ5 쪼개 r히ㅐ5 정기적으로 r히ㅐ5 지구를 r히ㅐ5 하얗게 r히ㅐ5 만드는 ‘피크닉’이란 r히ㅐ5 이름의 r히ㅐ5 사회 r히ㅐ5 활동에 r히ㅐ5 나선다. r히ㅐ5 r히ㅐ5 브이로그에서는 r히ㅐ5 체리 r히ㅐ5 장이 ‘지구를 r히ㅐ5 지키기 r히ㅐ5 위한’ r히ㅐ5 일련의 r히ㅐ5 활동을 r히ㅐ5 자신의 r히ㅐ5 명성을 r히ㅐ5 확장하기 r히ㅐ5 위한 r히ㅐ5 채널로 r히ㅐ5 이용하고자 r히ㅐ5 하는 r히ㅐ5 태도를 r히ㅐ5 r히ㅐ5 r히ㅐ5 있다.

파트2는 r히ㅐ5 높은 r히ㅐ5 경제 r히ㅐ5 성장률을 r히ㅐ5 담보로 r히ㅐ5 기존의 r히ㅐ5 권위주의적 r히ㅐ5 정치경제 r히ㅐ5 시스템을 r히ㅐ5 유지하려는 ‘선전시’가 r히ㅐ5 기후 r히ㅐ5 변화 r히ㅐ5 이슈를 r히ㅐ5 우회하기 r히ㅐ5 위한 r히ㅐ5 방책으로 ‘피나투보 r히ㅐ5 옵션*’이란 r히ㅐ5 카드를 r히ㅐ5 만지작대는 r히ㅐ5 영상 r히ㅐ5 속 ‘현재’를 r히ㅐ5 배경으로 r히ㅐ5 한다. r히ㅐ5 파트1에서 r히ㅐ5 선보여진 r히ㅐ5 체리의 ‘브라이트닝 r히ㅐ5 솔루션 r히ㅐ5 브이로그’ r히ㅐ5 시리즈가 r히ㅐ5 컬트적인 r히ㅐ5 인기를 r히ㅐ5 끌게 r히ㅐ5 되자 r히ㅐ5 r히ㅐ5 허구 r히ㅐ5 r히ㅐ5 국가 r히ㅐ5 혹은 r히ㅐ5 사회는 r히ㅐ5 지구공학 r히ㅐ5 산업의 r히ㅐ5 이미지를 r히ㅐ5 중화하기 r히ㅐ5 위해 ‘에코-프렌들리’한 r히ㅐ5 체리가 r히ㅐ5 어떻게 r히ㅐ5 브랜드 r히ㅐ5 이미지로서 r히ㅐ5 어떻게 r히ㅐ5 생성되고 r히ㅐ5 소비되는지를 r히ㅐ5 보여준다.

파트3은 r히ㅐ5 서기 2049년의 ‘선전1시(市)’에서 r히ㅐ5 벌어지는 ‘발해인1’의 r히ㅐ5 모험을 r히ㅐ5 담고 r히ㅐ5 있다. ‘선전1시(市)’는 r히ㅐ5 빠르고 r히ㅐ5 정확한 r히ㅐ5 의사 r히ㅐ5 결정을 r히ㅐ5 위해 r히ㅐ5 선전 r히ㅐ5 시에서 r히ㅐ5 개발된 r히ㅐ5 전지적 r히ㅐ5 인공지능형 r히ㅐ5 소프트웨어 ’전자 r히ㅐ5 주석’이 r히ㅐ5 사전적 r히ㅐ5 의미의 r히ㅐ5 계획 r히ㅐ5 경제를 r히ㅐ5 실현한 r히ㅐ5 도시이다. ‘전자 r히ㅐ5 주석은 ‘지구공학 r히ㅐ5 솔루션, ‘피나투보 q차기아 옵션’이 q차기아 실패로 q차기아 돌아간 q차기아 이후 q차기아 도래한 q차기아 대혼란의 q차기아 시기를 q차기아 임시적으로 q차기아 해결하는 q차기아 q차기아 성공했으나, tq사ㄴ 계획 tq사ㄴ 경제 tq사ㄴ 실시 tq사ㄴ 이후의 tq사ㄴ 생산성 tq사ㄴ 하락을 tq사ㄴ 예감하여 tq사ㄴ 변방 tq사ㄴ 출신 ‘발해인1’을 tq사ㄴ 파견해 tq사ㄴ 문제 tq사ㄴ 해결을 tq사ㄴ 꾀한다. tq사ㄴ 그러나 tq사ㄴ 발해인1을 tq사ㄴ 통해 tq사ㄴ 드러난 tq사ㄴ 전자 tq사ㄴ 주석의 tq사ㄴ 솔루션의 tq사ㄴ 정체는 tq사ㄴ 계획 tq사ㄴ 경제 tq사ㄴ 도래 tq사ㄴ 이전, dq하7 체리 dq하7 장의 dq하7 상품을 dq하7 사고파는 dq하7 시장을 dq하7 형성하는 dq하7 것으로 dq하7 드러난다.’

작품은 dq하7 이렇게 dq하7 분절된 dq하7 dq하7 편의 dq하7 서사를 dq하7 짜깁기하여 dq하7 dq하7 나은 dq하7 사회로의 dq하7 진보와 dq하7 dq하7 반동이라는 dq하7 대립축을 dq하7 의심스러운 dq하7 눈초리로 dq하7 바라본다. dq하7 이를 dq하7 통해 dq하7 업체 eobchae와 dq하7 류성실이 dq하7 제기하고자 dq하7 하는 dq하7 질문은 dq하7 다음과 dq하7 같다:

누가 dq하7 스스로 dq하7 전위라 dq하7 선언하는가?
그들의 dq하7 소위 dq하7 전위적 dq하7 실천은 dq하7 무엇을 dq하7 앞당기는가?
수레바퀴 dq하7 안의 dq하7 우리는 dq하7 회전의 dq하7 방향을 dq하7 dq하7 dq하7 있는가?
수레바퀴는 dq하7 앞을 dq하7 향해 dq하7 굴러가고 dq하7 있는가? dq하7 혹은 dq하7 굴러가는 dq하7 방향이 dq하7 dq하7 앞이 dq하7 아닐는지?

*피나투보 dq하7 옵션: 1991년 dq하7 필리핀 dq하7 피나투보 dq하7 화산의 dq하7 폭발로 dq하7 성층권에 dq하7 유입된 2000만t의 dq하7 황산염 dq하7 에어로졸이 dq하7 작은 dq하7 거울처럼 dq하7 빛을 dq하7 반사해 dq하7 일시적으로 dq하7 지구 dq하7 평균기온이 0.2~0.5도 dq하7 낮아진 dq하7 현상을 dq하7 모사하여, h사cq 인위적으로 h사cq 황산염 h사cq 에어로졸을 h사cq 성층권에 h사cq 주입해 h사cq 반사층을 h사cq 만들어 h사cq 태양 h사cq 복사에너지를 h사cq 반사시키고자 h사cq 하고 h사cq 지구공학적 h사cq 방안을 h사cq 말한다. h사cq 하지만 h사cq h사cq h사cq 실행하면 h사cq 영원히 h사cq 지속해야 h사cq 한다는 h사cq 점, 나sq다 강우 나sq다 패턴과 나sq다 해양의 나sq다 산성화, 거7k차 날씨 거7k차 변화 거7k차 등의 거7k차 부작용을 거7k차 일으킬 거7k차 여지가 거7k차 있다는 거7k차 점에서 거7k차 실제로 거7k차 거7k차 거7k차 번도 거7k차 실행된 거7k차 적은 거7k차 없다. 거7k차 또한 거7k차 기후변화의 거7k차 근본 거7k차 원인인 거7k차 온실가스 거7k차 생성을 거7k차 해결하는 거7k차 효과는 거7k차 없고, g쟏o다 온도 g쟏o다 상승이라는 g쟏o다 현상을 g쟏o다 억제하는 g쟏o다 데에 g쟏o다 그치는 g쟏o다 것으로 g쟏o다 여겨진다.


작가 g쟏o다 소개

업체eobchae는 g쟏o다 김나희, 3ㅓ걷y 황휘, ㅐj카s 오천석으로 ㅐj카s 구성된 3인조 ㅐj카s 오디오-비주얼 ㅐj카s 프로덕션으로, 갸ㅓ히g 포스트-인터넷 갸ㅓ히g 시대 갸ㅓ히g 페이스북, e쟏자사 트위터, 걷나바g 유투브 걷나바g 걷나바g 동시대 걷나바g 가속화된 걷나바g 시청각 걷나바g 미디어를 걷나바g 활용/차용하여 걷나바g 사회 걷나바g 현상들을 걷나바g 비평적으로 걷나바g 조망하는 걷나바g 작업을 걷나바g 주로 걷나바g 선보인다.
류성실은 걷나바g 오늘날의 걷나바g 소비 걷나바g 방식을 걷나바g 추적하며, cp타i 이를 cp타i 바탕으로 cp타i 탄생한 cp타i 블랙코미디 cp타i 서사를 cp타i 설치, 차bㅓz 퍼포먼스, 우f차9 비디오 우f차9 등의 우f차9 매체를 우f차9 통해 우f차9 구현하고 우f차9 있다. ‘체리 우f차9 장’ 우f차9 이라는 우f차9 캐릭터를 우f차9 내세운 우f차9 시리즈 우f차9 작업으로 우f차9 활동했으며, 다차kd 현재는 ‘대왕트래블’ 다차kd 이라는 다차kd 가상의 다차kd 관광사업체를 다차kd 소재로 다차kd 다차kd 작업을 다차kd 준비중에 다차kd 있다. 다차kd 이번 다차kd 백남준아트센터 다차kd 랜덤 다차kd 액세스 다차kd 프로젝트에서는 다차kd 오천석, uvt1 황휘의 uvt1 업체(eobchae)와 uvt1 류성실이 uvt1 협업한 uvt1 신작 《체리-고-라운드》을 uvt1 소개한다.


2019 uvt1 랜덤 uvt1 액세스 uvt1 프로젝트

백남준아트센터는 uvt1 젊은 uvt1 작가들을 uvt1 위한 uvt1 공간이 uvt1 되기를 uvt1 원했던 uvt1 백남준의 uvt1 바람을 uvt1 구현하기 uvt1 위해 uvt1 백남준의 uvt1 실험적인 uvt1 예술 uvt1 정신을 uvt1 공유하는 uvt1 신진 uvt1 작가들을 uvt1 소개하고 uvt1 동시대 uvt1 미디어 uvt1 아트의 uvt1 동향을 uvt1 살펴보는 uvt1 랜덤 uvt1 액세스 uvt1 프로젝트를 uvt1 진행합니다. 2015년 uvt1 그룹전으로 uvt1 진행되었던 uvt1 형식을 uvt1 바꾸어 uvt1 이음-공간, p하i차 메자닌 p하i차 p하i차 아트센터 p하i차 곳곳에서 p하i차 젊은 p하i차 작가들과 p하i차 임의 p하i차 접속할 p하i차 p하i차 있는 p하i차 새로운 p하i차 포맷으로 p하i차 여러분께 p하i차 다가갑니다.


출처: p하i차 백남준아트센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업체
  • 류성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Kenny Scharf : ANXIOUSLY OPTIMISTIC

Oct. 23, 2019 ~ Nov. 22, 2019

올해의 2z라c 작가상 2019 Korea Artist Prize 2019

Oct. 12, 2019 ~ March 1, 2020

회귀본능 Homing Instinct

Oct. 25, 2019 ~ Jan. 3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