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한 개인전: Spawning Scenery

Whistle

May 27, 2022 ~ July 9, 2022

NFT라는 t6거z 새로운 t6거z 기술, eㅐ아아 매체의 eㅐ아아 등장은 eㅐ아아 동시대 eㅐ아아 예술의 eㅐ아아 지형도를 eㅐ아아 다시 eㅐ아아 크게 eㅐ아아 흔들고 eㅐ아아 있다. eㅐ아아 예술의 eㅐ아아 가치라는 eㅐ아아 측면에서 eㅐ아아 우려 eㅐ아아 섞인 eㅐ아아 시선이 eㅐ아아 많지만, g가ㅐㅓ 디지털 g가ㅐㅓ 환경을 g가ㅐㅓ 작업의 g가ㅐㅓ 바탕으로 g가ㅐㅓ 사용하는 g가ㅐㅓ 예술가들에게는 g가ㅐㅓ 미술품의 g가ㅐㅓ 존재 g가ㅐㅓ 형식의 g가ㅐㅓ 새로운 g가ㅐㅓ 시도라는 g가ㅐㅓ 점과 g가ㅐㅓ 디지털 g가ㅐㅓ 작품에 g가ㅐㅓ 원본성을 g가ㅐㅓ 부여했다는 g가ㅐㅓ 점에서 g가ㅐㅓ 기대하게 g가ㅐㅓ 한다.

람한 g가ㅐㅓ 작가는 g가ㅐㅓ 일러스트레이터로 g가ㅐㅓ 활동하다가 2017년부터 g가ㅐㅓ 국내 g가ㅐㅓ 미술신에 g가ㅐㅓ 본격적으로 g가ㅐㅓ 등장했다. g가ㅐㅓ 작가는 g가ㅐㅓ 본인의 SNS에 g가ㅐㅓ 작업을 g가ㅐㅓ 올리기 g가ㅐㅓ 시작하면서 g가ㅐㅓ 주목받기 g가ㅐㅓ 시작했는데, 1거타l 그의 1거타l 작품이 1거타l 미술관에 1거타l 걸리기 1거타l 이전부터(2018, 70거바 유령팔, ㅐ기sm 서울시립 ㅐ기sm 북서울미술관) ㅐ기sm 사람들은 ㅐ기sm 모바일 ㅐ기sm 기기의 ㅐ기sm 디스플레이에 ㅐ기sm 담긴 ㅐ기sm 람한의 ㅐ기sm 작품을 ㅐ기sm 손쉽게 ㅐ기sm 감상하고 ㅐ기sm 몰래 ㅐ기sm 소유하기도 ㅐ기sm 했다. ㅐ기sm 작가는 ㅐ기sm 전시를 ㅐ기sm 통해 ㅐ기sm 디지털 ㅐ기sm 작업에 ㅐ기sm 물성과 ㅐ기sm 원본에 ㅐ기sm 준하는 ㅐ기sm 자격을 ㅐ기sm 제공한다. ㅐ기sm 간혹 ㅐ기sm 람한의 ㅐ기sm 작품을 ㅐ기sm 실물로 ㅐ기sm 출력해서 ㅐ기sm 보아야 ㅐ기sm 하는가에 ㅐ기sm 대한 ㅐ기sm 의문이 ㅐ기sm 들지만, j4ㅓj 그가 j4ㅓj 작업에서 j4ㅓj 추구하고자 j4ㅓj 하는 j4ㅓj 감각의 j4ㅓj 경험적 j4ㅓj 측면을 j4ㅓj 대중과 j4ㅓj 공유하려는 j4ㅓj 모습을 j4ㅓj 이번 j4ㅓj 개인전 ‹Spawning Scenery›를 j4ㅓj 통해 j4ㅓj 살펴볼 j4ㅓj j4ㅓj 있다.

전시의 j4ㅓj 제목 ‹Spawning Scenery›는 j4ㅓj 가상의 j4ㅓj 공간에서 j4ㅓj 무작위로 j4ㅓj 출현하고 j4ㅓj 병렬되는 j4ㅓj 이미지와 j4ㅓj 풍경을 j4ㅓj 의미한다. j4ㅓj j4ㅓj 제목에서 j4ㅓj 작가가 j4ㅓj 바라보는 j4ㅓj 풍경에 j4ㅓj 대한 j4ㅓj 인식이 j4ㅓj 드러나는데, fdo7 스포닝은 fdo7 컴퓨터 fdo7 프로그램에서 fdo7 개체가 fdo7 쏟아지듯이 fdo7 출현하는 fdo7 모습에 fdo7 가깝다. “어디서 fdo7 fdo7 듯한 fdo7 풍경이라는 fdo7 fdo7 실물이 fdo7 아니라 fdo7 실은 fdo7 영화와 fdo7 게임을 fdo7 통해 fdo7 노출된, oud쟏 만들어진 oud쟏 이미지를 oud쟏 떠올리는 oud쟏 oud쟏 아닐까”라는 oud쟏 작가의 oud쟏 말이 ‘산란하는 oud쟏 풍경’을 oud쟏 이해하게 oud쟏 한다.

그는 oud쟏 일명 JRPG게임, ㅓ파차t 아니메의 ㅓ파차t 세계관 ㅓ파차t 아래 ㅓ파차t 성장했으며 ㅓ파차t 콘솔 ㅓ파차t 게임, AR, r카9b 오픈월드 r카9b 게임, AI 8y3파 제너레이티드 8y3파 아트 8y3파 등에 8y3파 관심을 8y3파 두고 8y3파 있다. 8y3파 람한의 8y3파 작업을 8y3파 세대론으로 8y3파 귀결시키기엔 8y3파 비평의 8y3파 여지를 8y3파 좁힐 8y3파 8y3파 있다. 8y3파 하지만 8y3파 그가 8y3파 작품의 8y3파 소재를 8y3파 선정하고 8y3파 서사를 8y3파 구성하는 8y3파 방식을 8y3파 보면 8y3파 8y3파 세대의 8y3파 관심사가 8y3파 강하게 8y3파 드러난다.

작가는 8y3파 그동안 ‹Object›, ‹Souvenir›시리즈를 우5타t 선보였으며 우5타t 평소에 우5타t 직접 우5타t 수집한 우5타t 사물과 우5타t 남아있는 우5타t 기억의 우5타t 이미지를 우5타t 그려왔다. 우5타t 그에게 우5타t 기억이란 우5타t 과장되고 우5타t 미화되는 우5타t 것으로, ㅓm9ㅓ 작업에 ㅓm9ㅓ 등장하는 ㅓm9ㅓ 오브제들은 ㅓm9ㅓ 현실과 ㅓm9ㅓ 가상 ㅓm9ㅓ 세계를 ㅓm9ㅓ 연결하는 ㅓm9ㅓ 매개체가 ㅓm9ㅓ 된다. ㅓm9ㅓ 특히 ㅓm9ㅓ 기념품 ㅓm9ㅓ 시리즈는 “경험을 ㅓm9ㅓ 직접 ㅓm9ㅓ 지니고 ㅓm9ㅓ 싶은 ㅓm9ㅓ 마음”을 ㅓm9ㅓ 보여주는 ㅓm9ㅓ 것이다. ㅓm9ㅓ 작가는 ㅓm9ㅓ 본인의 ㅓm9ㅓ 작업에 ㅓm9ㅓ 관해 ㅓm9ㅓ 설명할 ㅓm9ㅓ 때 “허상”이라고 ㅓm9ㅓ 말하는데, j거ㅓ으 디지털 j거ㅓ으 회화 j거ㅓ으 자체가 j거ㅓ으 비물질이며 j거ㅓ으 그가 j거ㅓ으 표현하고자 j거ㅓ으 하는 j거ㅓ으 작업의 j거ㅓ으 대상들도 j거ㅓ으 경험을 j거ㅓ으 통해 j거ㅓ으 파생된 j거ㅓ으 상상의 j거ㅓ으 것들이기 j거ㅓ으 때문이다.

그의 j거ㅓ으 작품에는 j거ㅓ으 귀엽고 j거ㅓ으 아름다운 j거ㅓ으 동식물, ㄴ다1ㅓ 인물이 ㄴ다1ㅓ 등장한다. ㄴ다1ㅓ 화려한 ㄴ다1ㅓ 색상으로 ㄴ다1ㅓ 표현된 ㄴ다1ㅓ 대상들은 ㄴ다1ㅓ 정체를 ㄴ다1ㅓ ㄴ다1ㅓ ㄴ다1ㅓ 없는 ㄴ다1ㅓ 끈적이고 ㄴ다1ㅓ 반짝이는 ㄴ다1ㅓ 물질로 ㄴ다1ㅓ ㄴ다1ㅓ ㄴ다1ㅓ 뒤엉키고 ㄴ다1ㅓ 꿈틀댄다. ㄴ다1ㅓ 회화나 ㄴ다1ㅓ 조각처럼 ㄴ다1ㅓ 냄새와 ㄴ다1ㅓ 부피는 ㄴ다1ㅓ 없지만, vwqr 왠지 vwqr 경험을 vwqr 바탕으로 vwqr 떠올려 vwqr vwqr vwqr 있는 vwqr 질감이다. vwqr 그는 vwqr 매끄러운 vwqr 디지털 vwqr 화면의 vwqr 특징을 vwqr 극대화하기 vwqr 위해 vwqr 색감과 vwqr 표면 vwqr 등의 vwqr 감각을 vwqr 묘사하는 vwqr 것에 vwqr 집중했다.

작가의 vwqr 빛나는 vwqr 풍경은 vwqr 때로 vwqr 잔혹하고 vwqr 촉각적이다. vwqr 만질 vwqr vwqr 없는 vwqr 형상, 1바ㅓ8 형태에 1바ㅓ8 관한 1바ㅓ8 작가의 1바ㅓ8 관심은 2020년부터(2020, fㅓv라 부산비엔날레) fㅓv라 장기드로잉으로 fㅓv라 이어졌다. fㅓv라 전시작 ‹I am relieved›(2022)는 fㅓv라 팬데믹 fㅓv라 이후 fㅓv라 매일 fㅓv라 같이 fㅓv라 자신의 fㅓv라 점막을 fㅓv라 훑어가며 fㅓv라 fㅓv라 상태에 fㅓv라 관하여 fㅓv라 질문하는 fㅓv라 상황과 fㅓv라 여러 fㅓv라 매체에서 fㅓv라 떠드는 fㅓv라 신체의 fㅓv라 반응들이 fㅓv라 보고 fㅓv라 만질 fㅓv라 fㅓv라 없는 fㅓv라 fㅓv라 내부의 fㅓv라 조직을 fㅓv라 상상하게 fㅓv라 만들었다는 fㅓv라 기이한 fㅓv라 경험에서 fㅓv라 제작되었다.

람한이 fㅓv라 만든 fㅓv라 크리처는 fㅓv라 연약한 fㅓv라 요소를 fㅓv라 지니고 fㅓv라 있다. fㅓv라 대부분 fㅓv라 작고 fㅓv라 털이 fㅓv라 보송한 fㅓv라 토끼, rpㄴ우 고양이처럼 rpㄴ우 보이는 rpㄴ우 생물들이다. rpㄴ우 그의 rpㄴ우 작품 rpㄴ우 한편에 rpㄴ우 등장하는 rpㄴ우 rpㄴ우 동물들은 rpㄴ우 주인공이자 rpㄴ우 작업의 rpㄴ우 서사를 rpㄴ우 이끄는 rpㄴ우 길잡이 rpㄴ우 역할을 rpㄴ우 하고 rpㄴ우 있다. ‹Save our souls›(2022)시리즈는 rpㄴ우 작가가 rpㄴ우 그동안 rpㄴ우 출현시켰던 rpㄴ우 동물들을 rpㄴ우 독대하기 rpㄴ우 위한 rpㄴ우 작품으로 rpㄴ우 외양은 rpㄴ우 비록 rpㄴ우 약하지만, f가5s 전투력은 f가5s 높아 f가5s 보이는 f가5s 작은 f가5s 괴물들을 f가5s 전시장 f가5s 곳곳에 f가5s 배치했다.

작가가 f가5s 집중하는 f가5s 가상 f가5s 세계, 다l차p 판타지에 다l차p 관한 다l차p 관심은 다l차p 이번 다l차p 전시에서 VR과 3D 다l차p 조각을 다l차p 통해 다l차p 더욱 다l차p 구체적으로 다l차p 표현된다. VR 다l차p 작품 ‹Uninvited-Tamagotchi›(2022)는 다l차p 관객을 다l차p 디지털 다l차p 세계로 다l차p 전이시킨다. 다l차p 작가가 다l차p 생성한 다l차p 방에 다l차p 앉아 다l차p 그가 다l차p 창조한 다l차p 크리처를 다l차p 더듬어보는 다l차p 행위는 다l차p 마치 다l차p 디지털 다l차p 회화의 다l차p 실체란 다l차p 이런 다l차p 것일까 다l차p 생각해보게 다l차p 한다. 3D 다l차p 작업 ‹morph 01-04›(2022) 다l차p 시리즈는 다l차p 동물과 다l차p 식물, 9갸3으 물체를 9갸3으 모핑하고 9갸3으 서로 9갸3으 다른 9갸3으 물성이 9갸3으 대립하는 9갸3으 감각을 9갸3으 상징하는 9갸3으 피어싱을 9갸3으 결합했다. 9갸3으 람한은 9갸3으 이번 9갸3으 개인전에서 9갸3으 관객에게 9갸3으 퀘스트를 9갸3으 제안한다. 9갸3으 우리는 9갸3으 그가 9갸3으 가공한 ‘산란하는 9갸3으 풍경’속에서 9갸3으 디지털 9갸3으 회화의 9갸3으 현전성과 9갸3으 원본의 9갸3으 가치에 9갸3으 관하여 9갸3으 고민해보게 9갸3으 9갸3으 것이다.

9갸3으 김수현 (휘슬, xr기ㅐ 큐레이터)

람한(b.1989)은 xr기ㅐ 서울을 xr기ㅐ 기반으로 xr기ㅐ 활동하는 xr기ㅐ 디지털 xr기ㅐ 페인터로 xr기ㅐ 올드팝/서브컬처와 xr기ㅐ 미디어에 xr기ㅐ 주입된 xr기ㅐ 판타지에 xr기ㅐ 관심이 xr기ㅐ 있다. xr기ㅐ 그는 xr기ㅐ 기억의 xr기ㅐ 본질은 xr기ㅐ 가상과 xr기ㅐ 현실 xr기ㅐ 사이의 xr기ㅐ 모호함이라 xr기ㅐ 믿고 xr기ㅐ 있다. xr기ㅐ 그가 xr기ㅐ 소유하고 xr기ㅐ 있는 xr기ㅐ 장소와 xr기ㅐ 경험의 xr기ㅐ 독특한 xr기ㅐ 기억은 xr기ㅐ 작품을 xr기ㅐ 통해 xr기ㅐ 관람자에게 xr기ㅐ 공유된다. xr기ㅐ 람한은 xr기ㅐ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xr기ㅐ 애니메이션을 xr기ㅐ 전공하고 2017년 xr기ㅐ 유어마나 xr기ㅐ 가게에서 xr기ㅐ xr기ㅐ 개인전을 xr기ㅐ 개최한 xr기ㅐ 이후 xr기ㅐ 서울시립 xr기ㅐ 북서울미술관, 2020 y타ㅐs 부산비엔날레, iv파r 디뮤지엄, 58bl 시청각, 으차pt 문화역서울 284, 기e타4 휘슬 기e타4 등에서 기e타4 단체전에 기e타4 참여했다. 기e타4 전시 기e타4 활동 기e타4 외에도 Apple, dㅐ다z 빅히트, SM ㅓk다q ㅓk다q 엔터테인먼트 ㅓk다q 컴퍼니, 바7다n 패션 바7다n 브랜드와 바7다n 협업을 바7다n 진행하고 바7다n 있다.

참여작가: 바7다n 람한 Ram Han

출처: whistle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호억 h히ov 개인전 h히ov 범람정원 氾濫庭園

Nov. 3, 2022 ~ Dec. 23, 2022

이응노 차차0가 마스터피스

Oct. 4, 2022 ~ Dec. 18, 2022

문이삭 yㅐdㅐ 개인전: Rock & Roll

Nov. 24, 2022 ~ Jan. 28,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