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종민 개인전 : 바보배

플레이스막1

Dec. 2, 2020 ~ Dec. 13, 2020

누구나 86v걷 마음속에는 86v걷 자기만의 86v걷 기준이라는 '잣대'가 86v걷 있다. 86v걷 86v걷 잣대는 86v걷 남을 86v걷 평가하는 86v걷 척도가 86v걷 되기도 86v걷 한다. 86v걷 흑과 86v걷 백을 86v걷 나누고, 타거c으 하늘과 타거c으 땅을 타거c으 가르고, q가기카 심지어 q가기카 사람과 q가기카 사람을 q가기카 구분하기도 q가기카 한다. q가기카 문득 q가기카 하나님은 q가기카 q가기카 선악과를 q가기카 만드셨을까? q가기카 하는 q가기카 의문이 q가기카 생긴다. q가기카 성경으로 q가기카 q가기카 q가기카 선과 q가기카 악을 q가기카 판단하는 q가기카 기준은 q가기카 무엇일까. q가기카 만약, ㅓㅐㅈj 선악과가 ㅓㅐㅈj 존재하지 ㅓㅐㅈj 않았더라면 ㅓㅐㅈj 아담과 ㅓㅐㅈj 하와는 ㅓㅐㅈj 에덴동산에서 ㅓㅐㅈj 쫓겨나는 ㅓㅐㅈj 신세가 ㅓㅐㅈj 되지 ㅓㅐㅈj 않았을 ㅓㅐㅈj 것이다. ㅓㅐㅈj 우리는 ㅓㅐㅈj ㅓㅐㅈj 나름의 ㅓㅐㅈj 선악을 ㅓㅐㅈj 구별 ㅓㅐㅈj 지으며 ㅓㅐㅈj 살아가고 ㅓㅐㅈj 있다. ㅓㅐㅈj 선이 ㅓㅐㅈj 무엇인지, 3ciw 악이 3ciw 무엇인지도 3ciw 온전히 3ciw 알지 3ciw 못한 3ciw 채로. 3ciw 우리가 3ciw 불안한 3ciw 삶을 3ciw 살아가고 3ciw 있다는 3ciw 증거는 3ciw 타인의 3ciw 기대와 3ciw 인정에 3ciw 얽매여 3ciw 자유롭지 3ciw 못하다는 3ciw 것이다. 3ciw 흔한 3ciw 불안과 3ciw 걱정, 4우ㅓ쟏 분노 4우ㅓ쟏 그리고 4우ㅓ쟏 공허함은 4우ㅓ쟏 지금 4우ㅓ쟏 시대를 4우ㅓ쟏 살아가는 4우ㅓ쟏 우리들의 4우ㅓ쟏 흔적들이다. 4우ㅓ쟏 흔들리는 4우ㅓ쟏 외부에 4우ㅓ쟏 맞추느라 4우ㅓ쟏 4우ㅓ쟏 자신을 4우ㅓ쟏 희생하고 4우ㅓ쟏 소외시키기에 4우ㅓ쟏 무기력하고 4우ㅓ쟏 공허하다. 4우ㅓ쟏 어쩌면 4우ㅓ쟏 4우ㅓ쟏 자신을 4우ㅓ쟏 들여다볼 4우ㅓ쟏 여유조차 4우ㅓ쟏 사라졌는지도 4우ㅓ쟏 모른다.

4우ㅓ쟏 전시는 2010년 4우ㅓ쟏 이후 4우ㅓ쟏 서울에서 4우ㅓ쟏 오랜만에 4우ㅓ쟏 선보이는 4우ㅓ쟏 라종민의 4우ㅓ쟏 개인전이다. 4우ㅓ쟏 그간의 4우ㅓ쟏 작업은 4우ㅓ쟏 문학작품에서 4우ㅓ쟏 발췌한 4우ㅓ쟏 문구에서 4우ㅓ쟏 영감을 4우ㅓ쟏 받아 4우ㅓ쟏 작가의 4우ㅓ쟏 내면의 4우ㅓ쟏 감정과 4우ㅓ쟏 언어를 4우ㅓ쟏 시각적으로 4우ㅓ쟏 표현하는 4우ㅓ쟏 4우ㅓ쟏 초점을 4우ㅓ쟏 맞췄다면, w하n나 이번 w하n나 전시는 w하n나 기존 w하n나 작업의 w하n나 기조를 w하n나 유지하면서 w하n나 최근 w하n나 자신의 w하n나 현실 w하n나 상황과 w하n나 정서를 w하n나 반영한 w하n나 신작들을 w하n나 위주로 w하n나 그의 w하n나 새로운 w하n나 시작을 w하n나 알리는 w하n나 시그널이다. w하n나 그의 w하n나 작업은 w하n나 대체로 ‘샴쌍둥이’가 w하n나 등장하여 w하n나 사물과 w하n나 동식물 w하n나 이미지가 w하n나 어우러지는 w하n나 장면들이다. w하n나 라종민은 w하n나 다른 w하n나 사람의 w하n나 시선이나 w하n나 기대에 w하n나 맞추는 ‘가짜 w하n나 삶’ w하n나 속에 w하n나 묵인되는 w하n나 불편한 w하n나 지점들을 w하n나 순응하고, 4uhㅈ 이성적 4uhㅈ 자아와 4uhㅈ 비이성 4uhㅈ 자아가 4uhㅈ 함께 4uhㅈ 뒤섞여 4uhㅈ 있는 4uhㅈ 인간의 4uhㅈ 모습을 ‘샴(Siam)’이라는 4uhㅈ 독특한 4uhㅈ 소재에 4uhㅈ 관심을 4uhㅈ 두고 4uhㅈ 회화 4uhㅈ 작업을 4uhㅈ 해오고 4uhㅈ 있다. 4uhㅈ 작가는 4uhㅈ 인도여행 4uhㅈ 중에 4uhㅈ 예기치 4uhㅈ 못한 4uhㅈ 낙상사고를 4uhㅈ 겪으며 4uhㅈ 여행 4uhㅈ 내내 4uhㅈ 이상하고도 4uhㅈ 낯섦을 4uhㅈ 통해 4uhㅈ 4uhㅈ 어느 4uhㅈ 때보다 4uhㅈ 인간의 4uhㅈ 복합적인 4uhㅈ 민낯을 4uhㅈ 발견했다고 4uhㅈ 한다. 4uhㅈ 4uhㅈ 밖의 4uhㅈ 작가의 4uhㅈ 사적인 4uhㅈ 일화와 4uhㅈ 기억들은 4uhㅈ 완숙한 4uhㅈ 삶을 4uhㅈ 찾아가는 4uhㅈ 방식과 4uhㅈ 작업의 4uhㅈ 진정성을 4uhㅈ 부여하는 4uhㅈ 계기가 4uhㅈ 되었다.

라종민이 4uhㅈ 작업의 4uhㅈ 모티브를 4uhㅈ 얻게 4uhㅈ 4uhㅈ 계기는 4uhㅈ 우연히 4uhㅈ 발견한 4uhㅈ 네덜란드 4uhㅈ 화가인 4uhㅈ 히에로니무스 4uhㅈ 보쉬(Hieronymus Bosch, 1450(?)~1516)의 나사di 작품 『바보 나사di 배(The Ship of Fools)』에서 나사di 시작되었다. 나사di 그림 나사di 속에 나사di 등장하는 ‘바보’는 나사di 숨겨진 나사di 권력자들의 나사di 위선과 나사di 인간의 나사di 어리석음을 나사di 풍자한다. 나사di 당시 15세기 나사di 중세 나사di 유럽 나사di 사회는 나사di 광인들과 나사di 바보들의 나사di 천국이었다. 나사di 이들은 나사di 중세 나사di 가톨릭교회의 나사di 가르침에 나사di 따라 나사di 선행의 나사di 표적이 나사di 되었지만, 6ojq 선행은 6ojq 6ojq 이상 6ojq 구원의 6ojq 방편이 6ojq 되지 6ojq 않는다는 6ojq 종교 6ojq 개혁가들의 6ojq 가르침이 6ojq 등장하면서 6ojq 도시에서 6ojq 살아야 6ojq 6ojq 입지를 6ojq 잃어버렸고, 거하pr 강이나 거하pr 바다를 거하pr 거하pr 거의 거하pr 모든 거하pr 주요 거하pr 도시에는 거하pr 바보들을 거하pr 실은 거하pr 배가 거하pr 떠다녔다. 거하pr 이들은 거하pr 바보 거하pr 의상을 거하pr 걸치고 거하pr 여러 거하pr 가지의 거하pr 장식물로 거하pr 치장을 거하pr 하였는데, yjrw 그중에서도 yjrw 방울은 yjrw 일종의 yjrw 신분 yjrw 표식이자 yjrw 계급의 yjrw 상징이었다. yjrw 나름 ‘정상인’이라고 yjrw 불리는 yjrw 이성적이고 yjrw 합리적인 yjrw 토대 yjrw 위에서 yjrw 이들은 yjrw 정상인의 yjrw 기준에 yjrw 어긋난다. yjrw yjrw 같은 yjrw 기준은 yjrw 정상인을 yjrw 규정하는 yjrw 것이 yjrw 아니라 yjrw 이성의 yjrw 잣대가 yjrw 명령하는 yjrw 바를 yjrw 따르지 yjrw 않는 yjrw 바보들을 yjrw 철저하게 yjrw 사지로 yjrw 내몰기 yjrw 위한 yjrw 것이다. yjrw 더욱 yjrw 완벽하고 yjrw 선한 yjrw 사회, ㅓj3b 법과 ㅓj3b 질서가 ㅓj3b 합리적으로 ㅓj3b 지배하는 ㅓj3b 이상적인 ㅓj3b 공동체를 ㅓj3b 이루기 ㅓj3b 위해, 자아나마 여전히 자아나마 우리 자아나마 사회 자아나마 속에서 자아나마 바보들은 자아나마 차별의 자아나마 대상이다.

샴쌍둥이는 자아나마 사회의 자아나마 기준을 자아나마 맞추기 자아나마 위해서 자아나마 규정된 자아나마 삶을 자아나마 사는 자아나마 우리의 자아나마 모습을 자아나마 대변한 자아나마 존재이다. 자아나마 작가는 자아나마 어린아이에게 자아나마 방울 자아나마 장식의 자아나마 모자를 자아나마 씌워, ㄴgㅓg 비이성 ㄴgㅓg 자아를 ㄴgㅓg 상징적 ㄴgㅓg 이미지로 ㄴgㅓg 표상하여 ㄴgㅓg 개인을 ㄴgㅓg 둘러싼 ㄴgㅓg 영역의 ㄴgㅓg 다양한 ㄴgㅓg 심리적 ㄴgㅓg 층위들에 ㄴgㅓg 관해 ㄴgㅓg 이야기한다. ㄴgㅓg 샴쌍둥이는 ㄴgㅓg 이성과 ㄴgㅓg 비이성의 ㄴgㅓg 자아상(自我像)인 ㄴgㅓg 동시에 ㄴgㅓg 작가의 ㄴgㅓg 자화상(自畫像)일 ㄴgㅓg 수도 ㄴgㅓg 있겠다. ㄴgㅓg 그는 ㄴgㅓg 자화상을 ㄴgㅓg 은유적으로 ㄴgㅓg 그린 《광인의 ㄴgㅓg 배 The Ship of Fools》(2005) ㄴgㅓg 시리즈를 ㄴgㅓg 시작으로, ㅑm차y 에라스무스(Erasmus)의 ㅑm차y 소설에서 15세기 ㅑm차y 광인을 7가지로 ㅑm차y 묘사한 ㅑm차y 텍스트를 ㅑm차y 샴쌍둥이와 ㅑm차y 조합하여 ㅑm차y 이미지화한 《얌전한 ㅑm차y 망상》(2006) ㅑm차y 시리즈, ㅈ다ㅓi 사막에 ㅈ다ㅓi 학교가 ㅈ다ㅓi 있는 ㅈ다ㅓi 상황설정으로 ㅈ다ㅓi 샴쌍둥이들이 ㅈ다ㅓi 사회적 ㅈ다ㅓi 기준이나 ㅈ다ㅓi 타인의 ㅈ다ㅓi 시선을 ㅈ다ㅓi 의식하지 ㅈ다ㅓi 않고, 걷g히히 자신을 걷g히히 있는 걷g히히 그대로 걷g히히 긍정하며 걷g히히 걷g히히 자아를 걷g히히 유쾌하게 걷g히히 풀어낸 《Tinkling School 걷g히히 딸랑딸랑 걷g히히 방울이 걷g히히 울리는 걷g히히 학교》(2008) 걷g히히 시리즈, ㅓ8ㅐ카 작업의 ㅓ8ㅐ카 모티브가 ㅓ8ㅐ카 되는 ㅓ8ㅐ카 상징물을 ㅓ8ㅐ카 이야기의 ㅓ8ㅐ카 주체로 ㅓ8ㅐ카 재구성한 《망각의 ㅓ8ㅐ카 동물원 The Zoo of Fancy》(2009) ㅓ8ㅐ카 시리즈를 ㅓ8ㅐ카 선보였다. ㅓ8ㅐ카 이처럼 ㅓ8ㅐ카 작가가 ㅓ8ㅐ카 처한 ㅓ8ㅐ카 상황이나 ㅓ8ㅐ카 환경, 거fo마 관심사에 거fo마 따라 거fo마 작업의 거fo마 모티프와 거fo마 상징물들은 거fo마 변이를 거fo마 거쳐 거fo마 새로운 거fo마 이야기를 거fo마 만들어낸다.

제바스티안 거fo마 브란트(Sebastian Brant, 1457~1521)가 갸ㅐ1k 지은 『바보 갸ㅐ1k 배(The Ship of Fools)』는 갸ㅐ1k 이번 갸ㅐ1k 전시의 갸ㅐ1k 제목이자, 마6파카 금속활자 마6파카 텍스트와 마6파카 목판화 마6파카 그림으로 마6파카 구성된 마6파카 책이다. 『바보 마6파카 배』의 마6파카 목판화는 마6파카 여러 마6파카 유형의 마6파카 바보들을 마6파카 시각화함으로써 마6파카 불안한 마6파카 현실 마6파카 앞에서 마6파카 느끼는 마6파카 심리적 마6파카 혼란을 마6파카 풍자한다. 마6파카 마6파카 목판화들은 마6파카 글을 마6파카 읽는 마6파카 사람들이 마6파카 자기 마6파카 자신이 마6파카 바보가 마6파카 아닌지 마6파카 스스로 마6파카 성찰하도록 마6파카 마련된 마6파카 장치이다. 마6파카 마6파카 책에 마6파카 등장하는 마6파카 숱한 마6파카 바보들의 마6파카 우스꽝스러운 마6파카 행태를 마6파카 읽다 마6파카 보면 마6파카 예나 마6파카 지금이나 마6파카 변함이 마6파카 없다. 마6파카 여전히 마6파카 우리의 마6파카 현실에는 마6파카 보이지 마6파카 않는 마6파카 차별적 마6파카 경계 마6파카 안에서 마6파카 광기와 마6파카 비이성이 마6파카 존재한다. 마6파카 이번 마6파카 전시에서는 『바보 마6파카 배(The Ship of Fools)』의 마6파카 목판화 마6파카 삽화 마6파카 이미지를 마6파카 차용하여 마6파카 재해석한 마6파카 작품을 마6파카 선보인다. 마6파카 그렇게 마6파카 차용된 마6파카 이미지를 마6파카 개인적인 마6파카 경험과 마6파카 기억의 마6파카 서사로부터 마6파카 소환된 마6파카 이미지와의 마6파카 접합을 마6파카 시도한다. 마6파카 작품의 마6파카 상징성을 마6파카 유추하는 마6파카 것은 마6파카 보는 마6파카 이의 마6파카 자유일 마6파카 것이다. 마6파카 문학 마6파카 서적에서 마6파카 추출한 마6파카 상징성을 마6파카 다시 마6파카 작업의 마6파카 의미로써 마6파카 부여한 마6파카 것은 마6파카 자아의 마6파카 본질을 마6파카 탐색하기 마6파카 위한 마6파카 과정이라 마6파카 하겠다.

전시는 마6파카 크게 3가지의 마6파카 섹션으로 마6파카 구성된다.
라종민은 마6파카 사회 마6파카 속에서 마6파카 자신이 마6파카 경험한 마6파카 심리적 마6파카 불안과 마6파카 분열의 마6파카 간극을 마6파카 지적하며 마6파카 이를 마6파카 극복하기 마6파카 위해 마6파카 안정과 마6파카 치유하는 마6파카 물질인 ‘진통제’에 마6파카 반응하는 마6파카 과정을 마6파카 시각화한다. 마6파카 즉, ㅓ가r우 환각의 ㅓ가r우 성질로 ㅓ가r우 통증에서 ㅓ가r우 벗어날 ㅓ가r우 자신의 ㅓ가r우 모습을 ㅓ가r우 고대하며 ㅓ가r우 자전적 ㅓ가r우 이미지를 ㅓ가r우 통해 ㅓ가r우 치유의 ㅓ가r우 개념을 ㅓ가r우 재고한다. ㅓ가r우 바보들을 ㅓ가r우 가득 ㅓ가r우 태운 ㅓ가r우 배가 ㅓ가r우 바다 ㅓ가r우 위를 ㅓ가r우 표류하는 ㅓ가r우 여정을 ㅓ가r우 그린 〈바보들의 ㅓ가r우 배 The Ship of Fools〉, v차카ㅓ 일상의 v차카ㅓ 극심한 v차카ㅓ 스트레스를 v차카ㅓ 대하는 v차카ㅓ 작가의 v차카ㅓ 태도를 v차카ㅓ 반영한 〈바보 v차카ㅓ 배 Ibuprofen Boat〉. v차카ㅓ 서로의 v차카ㅓ 감정과 v차카ㅓ 심리를 v차카ㅓ 공유하듯 v차카ㅓ 리본장어, ㄴc자히 플라밍고와 ㄴc자히 같은 ㄴc자히 상상 ㄴc자히 ㄴc자히 ㄴc자히 동물들과 ㄴc자히 식물을 ㄴc자히 결합해 ㄴc자히 기묘한 ㄴc자히 형상을 ㄴc자히 만들어낸 〈그릴 Grylle〉(2020) ㄴc자히 시리즈는 ㄴc자히 환경에 ㄴc자히 의해 ㄴc자히 변형된 ㄴc자히 변이를 ㄴc자히 통한 ㄴc자히 새로운 ㄴc자히 생명체에 ㄴc자히 위트적 ㄴc자히 요소를 ㄴc자히 가미하여 ㄴc자히 내면의 ㄴc자히 정서를 ㄴc자히 드러낸 ㄴc자히 작업이다.

라종민은 ㄴc자히 오랫동안 ㄴc자히 작업과 ㄴc자히 거리를 ㄴc자히 두고 ㄴc자히 직장인의 ㄴc자히 삶을 ㄴc자히 살았다. ㄴc자히 그동안 ㄴc자히 본인 ㄴc자히 자신을 ㄴc자히 비이성적인 ㄴc자히 틀에 ㄴc자히 가둬놓았는지도 ㄴc자히 모르겠다. ㄴc자히 이번 ㄴc자히 전시는 “2020년 ㄴc자히 현재의 ㄴc자히 나의 ㄴc자히 이야기다"라는 ㄴc자히 작가의 ㄴc자히 이야기와 ㄴc자히 맥락을 ㄴc자히 같이한다. ㄴc자히 전시장 ㄴc자히 내에 ㄴc자히 펼쳐진 ㄴc자히 작업들은 ㄴc자히 현재의 ㄴc자히 작업을 ㄴc자히 향한 ㄴc자히 라종민의 ㄴc자히 애정이다. ㄴc자히 그것은 2020년 ㄴc자히 오늘의 ㄴc자히 상황에서 ㄴc자히 작가 ㄴc자히 라종민으로서 ㄴc자히 그리는 ㄴc자히 그림만이 ㄴc자히 아닌, 쟏ㅓ다ㅐ 직장인 쟏ㅓ다ㅐ 라종민의 쟏ㅓ다ㅐ 삶과 쟏ㅓ다ㅐ 대면하는 쟏ㅓ다ㅐ 것과도 쟏ㅓ다ㅐ 연결된다. 쟏ㅓ다ㅐ 시작으로부터 쟏ㅓ다ㅐ 쟏ㅓ다ㅐ 발짝 쟏ㅓ다ㅐ 첫발을 쟏ㅓ다ㅐ 내디뎠을 쟏ㅓ다ㅐ 뿐이다. 쟏ㅓ다ㅐ 그의 쟏ㅓ다ㅐ 삶과 쟏ㅓ다ㅐ 작업의 쟏ㅓ다ㅐ 공생의 쟏ㅓ다ㅐ 길을 쟏ㅓ다ㅐ 모색하는 쟏ㅓ다ㅐ 계기가 쟏ㅓ다ㅐ 되길 쟏ㅓ다ㅐ 바라며, kw1v 앞으로 kw1v 펼쳐질 kw1v 바보 kw1v 배의 kw1v 항해를 kw1v 응원한다. / 전승용


참여작가: kw1v 라종민

출처: kw1v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푸른 자t기n 종소리 Blue Peal of Bells

Dec. 11, 2020 ~ March 21, 2021

정호상 : The hallucinations of poets

Jan. 13, 2021 ~ Feb. 2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