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자 루 개인전 : 강과 뗏목 Liza Lou : The River and the Raft

리만머핀 서울

Sept. 26, 2019 ~ Nov. 9, 2019

리만머핀은 ㅐz거i 갤러리의 ㅐz거i 서울 ㅐz거i 스페이스와 ㅐz거i 송원아트센터 ㅐz거i ㅐz거i 전시공간에서 9 ㅐz거i 월 26 ㅐz거i 일부터 11 ㅐz거i 월 9 ㅐz거i 일까지 ㅐz거i 미국 ㅐz거i 로스앤젤레스를 ㅐz거i 거점으로 ㅐz거i 활동하는 ㅐz거i 작가 ㅐz거i 라이자 ㅐz거i 루(Liza Lou)의 ㅐz거i ㅐz거i 번째 ㅐz거i 서울 ㅐz거i 개인전 <강과 ㅐz거i 뗏목(The River and the Raft)>을 ㅐz거i 개최한다. 30 ㅐz거i ㅐz거i 이상 ㅐz거i 구슬(glass beads)을 ㅐz거i 주재료로 ㅐz거i 다루면서 ㅐz거i 작가는 ㅐz거i 자신이 ㅐz거i 선택한 ㅐz거i 재료의 ㅐz거i 범위를 ㅐz거i 넓히며 ㅐz거i 구슬 ㅐz거i 자체의 ㅐz거i 물질적인 ㅐz거i 잠재력뿐 ㅐz거i 아니라 ㅐz거i 개념적 ㅐz거i 대상으로 ㅐz거i 이를 ㅐz거i 탐구해왔다. ㅐz거i ㅐz거i 전시공간에 ㅐz거i 걸친 ㅐz거i ㅐz거i 전시에서 ㅐz거i 루는 ㅐz거i 재료의 ㅐz거i 본성인 ㅐz거i 형태적 ㅐz거i 비이항성(非二項性)과 ㅐz거i 예술 ㅐz거i 행위의 ㅐz거i 본질에 ㅐz거i 대한 ㅐz거i 탐구 ㅐz거i 면에서 ㅐz거i 회화와 ㅐz거i 조각, u5y거 u5y거 장르 u5y거 모두로 u5y거 분류될 u5y거 u5y거 있는 u5y거 연작을 u5y거 완성함으로써 u5y거 자신의 u5y거 작업이 u5y거 도달한 u5y거 새로운 u5y거 단계의 u5y거 정점을 u5y거 보여준다. u5y거 이번 u5y거 전시의 u5y거 오프닝 u5y거 리셉션은 9 u5y거 월 26 u5y거 일 5 u5y거 시에 u5y거 리만머핀 u5y거 서울(서울시 u5y거 종로구 u5y거 율곡로 3 u5y거 길 74-18)과 u5y거 송원아트센터(서울시 u5y거 종로구 u5y거 윤보선길 75)에서 u5y거 열릴 u5y거 예정이다.

불교 u5y거 경전에서 ‘뗏목’에 u5y거 관한 u5y거 우화는 u5y거 자신이 u5y거 건너야 u5y거 하는 u5y거 u5y거 앞에 u5y거 u5y거 u5y거 남자에 u5y거 관한 u5y거 이야기다. u5y거 u5y거 u5y거 척도, ㅐㅐ우으 건널 ㅐㅐ우으 ㅐㅐ우으 있는 ㅐㅐ우으 다리도 ㅐㅐ우으 찾지 ㅐㅐ우으 못한 ㅐㅐ우으 남자는 ㅐㅐ우으 뗏목을 ㅐㅐ우으 만든다. ㅐㅐ우으 오랜 ㅐㅐ우으 시간과 ㅐㅐ우으 노력을 ㅐㅐ우으 들여 ㅐㅐ우으 알맞은 ㅐㅐ우으 모양을 ㅐㅐ우으 잡고 ㅐㅐ우으 밧줄로 ㅐㅐ우으 나뭇가지들을 ㅐㅐ우으 하나로 ㅐㅐ우으 묶은 ㅐㅐ우으 그는 ㅐㅐ우으 자신이 ㅐㅐ우으 안전하게 ㅐㅐ우으 강을 ㅐㅐ우으 건널 ㅐㅐ우으 ㅐㅐ우으 있을 ㅐㅐ우으 때까지 ㅐㅐ우으 거듭해서 ㅐㅐ우으 모형을 ㅐㅐ우으 시험해본다. ㅐㅐ우으 맞은 ㅐㅐ우으 ㅐㅐ우으 강둑에 ㅐㅐ우으 다다르자, ㅐxㅐ거 남자는 ㅐxㅐ거 안전하게 ㅐxㅐ거 ㅐxㅐ거 여정을 ㅐxㅐ거 성공할 ㅐxㅐ거 ㅐxㅐ거 있게 ㅐxㅐ거 ㅐxㅐ거 도구였던 ㅐxㅐ거 자신의 ㅐxㅐ거 창작물로 ㅐxㅐ거 이제 ㅐxㅐ거 무엇을 ㅐxㅐ거 해야할지 ㅐxㅐ거 당황하게 ㅐxㅐ거 된다. ㅐxㅐ거 여기서 ㅐxㅐ거 질문이 ㅐxㅐ거 뒤따른다. ㅐxㅐ거 그는 ㅐxㅐ거 그를 ㅐxㅐ거 번거롭게 ㅐxㅐ거 하고 ㅐxㅐ거 전진을 ㅐxㅐ거 느리게 ㅐxㅐ거 만든다고 ㅐxㅐ거 할지라도 ㅐxㅐ거 뗏목을 ㅐxㅐ거 계속 ㅐxㅐ거 가지고 ㅐxㅐ거 가야 ㅐxㅐ거 할까? ㅐxㅐ거 즉, 1사k5 1사k5 이야기는 1사k5 우리가 1사k5 추구했던 1사k5 일을 1사k5 위해 1사k5 들였던 1사k5 공과 1사k5 시간의 1사k5 가치를 1사k5 놓는 1사k5 일에 1사k5 관한 1사k5 교훈이다. 1사k5 1사k5 상실을 1사k5 받아들임으로써 1사k5 우리는 1사k5 홀가분하게 1사k5 앞으로 1사k5 나아갈 1사k5 1사k5 있다.

수십 1사k5 년간, 쟏nuh 루는 쟏nuh 구슬로 쟏nuh 하는 쟏nuh 작업에 쟏nuh 내재된 쟏nuh 도전에 쟏nuh 맞서면서 쟏nuh 순수예술의 쟏nuh 재료로는 쟏nuh 비전통적인 쟏nuh 것으로 쟏nuh 여겨지던 쟏nuh 구슬의 쟏nuh 한계를 쟏nuh 하나의 쟏nuh 형태가 쟏nuh 가질 쟏nuh 쟏nuh 있는 쟏nuh 가능성에 쟏nuh 대한 쟏nuh 탐구로 쟏nuh 변화시켰다. 쟏nuh 작가 쟏nuh 커리어의 쟏nuh 분수령이 쟏nuh 쟏nuh 작업이자 쟏nuh 휘트니미술관에 쟏nuh 소장된 <Kitchen>(1991-1996)은 쟏nuh 부엌 쟏nuh 전체를 쟏nuh 구슬로 쟏nuh 덮어씌운 쟏nuh 작품으로 쟏nuh 장장 5 쟏nuh 년에 쟏nuh 걸쳐 쟏nuh 작가가 쟏nuh 혼자서 쟏nuh 완성한 쟏nuh 것이다. 쟏nuh 루는 쟏nuh 남아프리카공화국 쟏nuh 동부의 쟏nuh 콰줄루나탈(KwaZulu-Natal)에 쟏nuh 위치한 쟏nuh 스튜디오에서 2005 쟏nuh 년부터 쟏nuh 줄루족 쟏nuh 장인들과의 쟏nuh 협업을 쟏nuh 시작했다. 쟏nuh 루의 쟏nuh 작업은 쟏nuh 과정, ㅐ파6다 노동, ㅓv바우 아름다움 ㅓv바우 그리고 ㅓv바우 자신의 ㅓv바우 예술적 ㅓv바우 여정에 ㅓv바우 다른 ㅓv바우 사람들을 ㅓv바우 초대함으로써 ㅓv바우 생겨나는 ㅓv바우 우연의 ㅓv바우 결과물을 ㅓv바우 우선시하는 ㅓv바우 다소 ㅓv바우 엄격한 ㅓv바우 실천 ㅓv바우 방식으로 ㅓv바우 발전하였다. ㅓv바우 대부분의 ㅓv바우 작가 ㅓv바우 조수들이 ‘드러나지 ㅓv바우 않게’ ㅓv바우 작가를 ㅓv바우 돕는 ㅓv바우 것과는 ㅓv바우 달리, 가으파걷 루의 가으파걷 조력자들은 가으파걷 그들의 가으파걷 손에서 가으파걷 나온 가으파걷 기름이 가으파걷 묻어 가으파걷 구슬이 가으파걷 물들거나, 기0j5 조금씩 기0j5 차이가 기0j5 나는 기0j5 직조 기0j5 방식을 기0j5 통해 기0j5 기0j5 그대로 기0j5 자신들의 ‘자국’을 기0j5 작품에 기0j5 남긴다. 기0j5 이런 기0j5 팀과 기0j5 일하면서 기0j5 완성한 기0j5 기념비적인 기0j5 작품 <The Waves>(2016)는 기0j5 마치 기0j5 하얀 기0j5 천처럼 기0j5 보이는 기0j5 구슬로 기0j5 만들어진 1,000 ㅑlㅓ걷 개의 ㅑlㅓ걷 시트로 ㅑlㅓ걷 구성된 ㅑlㅓ걷 것으로, 아거q하 제작과정과 아거q하 이를 아거q하 만든 아거q하 이들로부터 아거q하 분리할 아거q하 아거q하 없는 아거q하 작품이라고 아거q하 아거q하 아거q하 있다. 아거q하 아거q하 작품을 아거q하 필두로 아거q하 작가는 아거q하 미니멀리즘적 아거q하 접근법의 아거q하 잠재력을 아거q하 수년간 아거q하 연구하고, ㅓ파ㅓ나 궁극적으로 ㅓ파ㅓ나 가장 ㅓ파ㅓ나 기본적인 ㅓ파ㅓ나 시각 ㅓ파ㅓ나 요소 (색, 5d갸기 빛, 6사e우 선, xh기으 부피, 가으ㅐㅑ 질감)로 가으ㅐㅑ 복귀해 가으ㅐㅑ 구슬을 가으ㅐㅑ 물감처럼 가으ㅐㅑ 다시 가으ㅐㅑ 주조하고, ㅈ라ㅑ사 섞어서 ㅈ라ㅑ사 캔버스에 ㅈ라ㅑ사 결합시켰다.

최근 ㅈ라ㅑ사 들어 ㅈ라ㅑ사 루는 ㅈ라ㅑ사 자신의 ㅈ라ㅑ사 작업 ㅈ라ㅑ사 과정과 ㅈ라ㅑ사 매체를 ㅈ라ㅑ사 가능한 ㅈ라ㅑ사 한계의 ㅈ라ㅑ사 끝까지 ㅈ라ㅑ사 밀어붙인다. <The Waves>를 ㅈ라ㅑ사 완성하면서 ㅈ라ㅑ사 ㅈ라ㅑ사 전시에서 ㅈ라ㅑ사 소개될 ㅈ라ㅑ사 신작을 ㅈ라ㅑ사 위한 ㅈ라ㅑ사 추진력을 ㅈ라ㅑ사 얻은 ㅈ라ㅑ사 작가는 ㅈ라ㅑ사 밀도 ㅈ라ㅑ사 높고 ㅈ라ㅑ사 다층적인 ㅈ라ㅑ사 배열로 ㅈ라ㅑ사 구슬 ㅈ라ㅑ사 위에 ㅈ라ㅑ사 그림을 ㅈ라ㅑ사 그리거나 ㅈ라ㅑ사 겹쳐 ㅈ라ㅑ사 놓고 ㅈ라ㅑ사 깨트리고 ㅈ라ㅑ사 꿰매는 ㅈ라ㅑ사 ㅈ라ㅑ사 특유의 ㅈ라ㅑ사 비정통적인 ㅈ라ㅑ사 작품 ㅈ라ㅑ사 제작 ㅈ라ㅑ사 방식을 ㅈ라ㅑ사 지속한다. ㅈ라ㅑ사 루의 ㅈ라ㅑ사 실재적이고 ㅈ라ㅑ사 주형적이며, 갸8j2 평면적인 갸8j2 동시에 3 갸8j2 차원적인 갸8j2 공간에 갸8j2 관한 갸8j2 실험은 <Miserere mei, Deus>(2019)같은 zx4아 작품에서 zx4아 가장 zx4아 두드러진다. <Psalm 51>(2019)에서 zx4아 구슬은 zx4아 섬세한 zx4아 레이스 zx4아 모양의 zx4아 패턴으로 zx4아 활용되는데 zx4아 각각의 zx4아 천에는 zx4아 문을 zx4아 연상시키는 zx4아 구멍이 zx4아 남겨져 zx4아 있고, irv다 irv다 사이로 irv다 형형색색의 irv다 유화가 irv다 노출된다. irv다 다른 irv다 작업들, ㅈ다ㅈㅓ 가령 <Comfort Animal>(2019)에서는 ㅈ다ㅈㅓ 자유롭게 ㅈ다ㅈㅓ 걸려있는 ㅈ다ㅈㅓ 듯하면서 ㅈ다ㅈㅓ 덮개처럼 ㅈ다ㅈㅓ 겹쳐진 ㅈ다ㅈㅓ 천이 ㅈ다ㅈㅓ 군데군데 ㅈ다ㅈㅓ 찢어져 ㅈ다ㅈㅓ 있고, 다rpz 다rpz 아래로 다rpz 흡사 다rpz 멍든 다rpz 모양으로 다rpz 보이는 다rpz 물감이 다rpz 발라져 다rpz 있다. 다rpz 물감의 다rpz 얼룩과 다rpz 부스러기를 다rpz 재창조해 다rpz 드러냄으로써 다rpz 작가는 다rpz 구슬로 다rpz 엮은 다rpz 직물을 다rpz 해체하고 다rpz 이를 다rpz 새로운 다rpz 영역으로 다rpz 옮긴다. 다rpz 이런 다rpz 추상적인 다rpz 접근은 다rpz 두꺼운 다rpz 임파스토(impasto/ 다rpz 물감을 다rpz 두껍게 다rpz 칠해 다rpz 질감을 다rpz 강조) 다rpz 기법의 다rpz 유화가 다rpz 특징인 다rpz 신작 다rpz 시리즈 다rpz 전반에서 다rpz 두드러진다. <Sunday Morning>(2019)은 다rpz 안료와 다rpz 섞지 다rpz 않은 다rpz 다rpz 것의 다rpz 색채를 다rpz 색조 다rpz 변화도에 다rpz 따라 다rpz 그룹화해서 다rpz 보여주는 다rpz 작품으로, 0ㅈㅑ으 이를 0ㅈㅑ으 통해 0ㅈㅑ으 유화에 0ㅈㅑ으 조각적인 0ㅈㅑ으 성질을 0ㅈㅑ으 부여하고, x하기히 그려졌다기보다는 x하기히 주조된 x하기히 x하기히 같은 x하기히 느낌을 x하기히 준다. x하기히 이는 x하기히 구슬을 x하기히 직조해 x하기히 완성된 x하기히 각각의 x하기히 표면을 x하기히 만들기위해 x하기히 들어간 x하기히 노동과 x하기히 기민함을 x하기히 연상시킨다. x하기히 이외의 x하기히 다른 x하기히 작업들에서 x하기히 작가는 x하기히 거의 x하기히 띠처럼 x하기히 보이도록 x하기히 구슬을 x하기히 엮은 x하기히 실에서 x하기히 드러나는 x하기히 보다 x하기히 미묘한 x하기히 색조를 x하기히 표현한다. x하기히 x하기히 위에 x하기히 펼쳐 x하기히 엮어진 x하기히 이런 x하기히 작품들은 x하기히 다른 x하기히 작품들이 x하기히 품고 x하기히 있는 x하기히 강렬한 x하기히 에너지 x하기히 사이에서 x하기히 편안하고 x하기히 고요하게, 자p다8 자p다8 세탁한 자p다8 빨래가 자p다8 줄에 자p다8 널려있는 자p다8 것처럼 자p다8 미적으로 자p다8 충만한 자p다8 느낌을 자p다8 준다.

각각의 자p다8 작품에서 자p다8 관객들은 자p다8 루의 자p다8 전작 자p다8 시리즈가 자p다8 보여줬던 자p다8 요소들에 자p다8 대한 자p다8 힌트를 자p다8 살필 자p다8 자p다8 있다. 자p다8 그것은 자p다8 이전에 자p다8 이룬 자p다8 자p다8 측면의 자p다8 절정이자, m마기거 작업에 m마기거 있어 m마기거 작가가 m마기거 m마기거 해방된 m마기거 장소로 m마기거 가기위해 m마기거 필요한 m마기거 뗏목인 m마기거 셈이다. m마기거 수십 m마기거 m마기거 동안 m마기거 자신의 m마기거 재료를 m마기거 관찰하고 m마기거 관심을 m마기거 기울인 m마기거 결과로 m마기거 얻은 m마기거 능숙함으로 m마기거 루는 m마기거 예술적 m마기거 실행의 m마기거 궁극적 m마기거 원칙 m마기거 m마기거 하나를 m마기거 드러내왔다. m마기거 바로 m마기거 자유는 m마기거 오히려 m마기거 한계 m마기거 안에서 m마기거 발견될 m마기거 m마기거 있다는 m마기거 점이다. m마기거 하나의 m마기거 재료에 m마기거 집중하기로 m마기거 선택함으로써 m마기거 작가는 m마기거 회화와 m마기거 조각이라는 m마기거 예술 m마기거 매체의 m마기거 위계적 m마기거 본성이 m마기거 설정하는 m마기거 범위를 m마기거 재조정해 m마기거 전통적인 m마기거 것으로 m마기거 분류되지 m마기거 않는 m마기거 재료를 m마기거 m마기거 장르의 m마기거 스펙트럼을 m마기거 가로질러 m마기거 각각의 m마기거 끝까지 m마기거 밀어붙인다. m마기거 라이자 m마기거 루가 “미니멀리즘의 m마기거 진수”라고 m마기거 묘사하는 m마기거 것처럼, xr으y 이는 xr으y 미니멀리스트 xr으y 팔레트의 xr으y 형태와 xr으y 개념적 xr으y 기능에 xr으y 관한 xr으y 섬세한 xr으y 연구이지만, 9바p아 특히 9바p아 제작자를 9바p아 지워버리는 9바p아 등의 9바p아 미니멀리즘적 9바p아 도그마와 9바p아 함께 9바p아 강기슭에 9바p아 남겨져 9바p아 있다.

한편, 7ㅓ85 오는 11 7ㅓ85 월 22 7ㅓ85 7ㅓ85 뉴욕 7ㅓ85 휘트니미술관은 7ㅓ85 루의 7ㅓ85 기념비적 7ㅓ85 설치작품 <Kitchen>을 2021 7ㅓ85 년까지 7ㅓ85 열리는 7ㅓ85 장기 7ㅓ85 소장품전인 <Making Knowing: Craft in Art, 1950-2019>에서 at사ㅐ 소개할 at사ㅐ 예정이다.


작개소개

라이자 at사ㅐ 루(Liza Lou)는 1969 at사ㅐ at사ㅐ 뉴욕에서 at사ㅐ 태어나 at사ㅐ 현재 at사ㅐ 로스앤젤레스에서 at사ㅐ 거주 at사ㅐ at사ㅐ 활동 at사ㅐ 중이다. at사ㅐ 작가의 at사ㅐ 대표적인 at사ㅐ 개인전으로는 at사ㅐ 남아프리카공화국 at사ㅐ 케이프타운에 at사ㅐ 위치한 at사ㅐ 자이츠 at사ㅐ 현대미술관(2017 at사ㅐ 년), b사jb 뉴욕 b사jb 퍼체이스의 b사jb 노이버거 b사jb 미술관(2015 b사jb 년), 2ㅐㅓi 캔자스시티의 2ㅐㅓi 위치타 2ㅐㅓi 미술관(2015 2ㅐㅓi 년), 9vㅐ나 캘리포니아 9vㅐ나 샌디에고 9vㅐ나 현대미술관(2013 9vㅐ나 년), 나걷i나 조지아 나걷i나 사바나의 SCAD 나걷i나 미술관(2011 나걷i나 년), 거lyㄴ 독일 거lyㄴ 뒤셀도르프의 거lyㄴ 쿤스트 거lyㄴ 팔라스트 거lyㄴ 미술관(2002 거lyㄴ 년), lykz 플로리다 lykz 마이애미의 lykz 배스 lykz 미술관(2001 lykz 년), n2k차 오하이오 n2k차 아크론 n2k차 미술관(2000 n2k차 년), ㅐ카히쟏 스미소니언미술관의 ㅐ카히쟏 랜윅 ㅐ카히쟏 갤러리(2000 ㅐ카히쟏 년), 3나마4 콜로라도 3나마4 아스펜 3나마4 미술관(1998 3나마4 년) 3나마4 등이 3나마4 있다. 3나마4 또한 3나마4 작가의 3나마4 작품은 3나마4 다양한 3나마4 단체전에서 3나마4 선보였는데, u5기t 작가가 u5기t 참여한 u5기t 대표적인 u5기t 단체전으로는 u5기t 남아프리카공화국 u5기t 케이프타운의 u5기t 남아프리카공화국 u5기t 내셔널 u5기t 갤러리(2017 u5기t 년), 우ib나 예루살렘의 우ib나 이스라엘미술관(2017 우ib나 년), ㅈ타az 캘리포니아 ㅈ타az 샌프란시스코의 ㅈ타az ㅈ타az 사이트 ㅈ타az 재단(2016 ㅈ타az 년), 86bx 스페인 86bx 바르셀로나의 86bx 호안 86bx 미로 86bx 재단(2014 86bx 년), zh8히 캘리포니아 zh8히 로스앤젤레스 zh8히 현대미술관(2010 zh8히 년), 3ew쟏 뉴욕 3ew쟏 3ew쟏 뮤지엄(2010 3ew쟏 년) 3ew쟏 3ew쟏 메트로폴리탄 3ew쟏 미술관(2010 3ew쟏 년) 3ew쟏 등이 3ew쟏 있다. 3ew쟏 루의 3ew쟏 작품은 3ew쟏 세계 3ew쟏 유수의 3ew쟏 공공, o갸ㅓ히 사립 o갸ㅓ히 기관에 o갸ㅓ히 소장되어있는데, ㅓaku 대표적인 ㅓaku 소장처로는 ㅓaku 뉴욕 ㅓaku 버팔로의 ㅓaku 올브라이트-녹스 ㅓaku 미술관, 가ㅐ1가 오하이오 가ㅐ1가 클리블랜드 가ㅐ1가 미술관, ㅓuhl 그리스 ㅓuhl 아테네의 DESTE ㅓuhl 현대미술 ㅓuhl 재단, 으lau 캘리포니아 으lau 샌프란시스코의 으lau 으lau 으lau 미술관, im9사 이탈리아 im9사 베니스의 im9사 프랑수아 im9사 피노 im9사 재단(팔라초 im9사 그라시), 2z자ㅓ 멕시코시티의 2z자ㅓ 후멕스 2z자ㅓ 재단, ㄴ거3ㅐ 캘리포니아 ㄴ거3ㅐ 로스앤젤레스의 ㄴ거3ㅐ 해머미술관, etg아 미주리 etg아 캔자스시티의 etg아 캠퍼 etg아 현대미술관, y기라9 캘리포니아 y기라9 로스앤젤레스 y기라9 카운티미술관, 으k타라 뉴욕 으k타라 현대미술관(모마), ㅓgㅓ다 네덜란드 ㅓgㅓ다 바세나르의 ㅓgㅓ다 보르린덴 ㅓgㅓ다 미술관, ㅓesb 뉴욕 ㅓesb 휘트니미술관 ㅓesb 등이 ㅓesb 있다. 2010 ㅓesb 년, 61s카 미술 61s카 전문 61s카 출판사 61s카 스키라 61s카 리졸리에서 61s카 작가의 61s카 작품 61s카 세계를 61s카 종합적으로 61s카 정리한 61s카 61s카 번째 61s카 모노그래프를 61s카 출판했고, 2013 걷기자j 년에는 ‘ Anonymous Was A Woman Award’를 걷기자j 수상, 2002 걷ㅐㅐy 년에는 걷ㅐㅐy 맥아더 걷ㅐㅐy 재단의 걷ㅐㅐy 펠로우십을 걷ㅐㅐy 받았다.


출처: 걷ㅐㅐy 리만머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Liza Lou

현재 진행중인 전시

프렌치모던 : 나ㅓ차l 모네에서 나ㅓ차l 마티스까지, 1850-1950

Feb. 21, 2020 ~ June 14, 2020

볼로냐 z마6바 일러스트 z마6바 원화전 2019 THE ILLUSTRATORS ANNUAL 2019

Feb. 6, 2020 ~ April 23, 2020

PIBI_LINK

Feb. 13, 2020 ~ March 2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