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어 아마존 : 인류세 2019 Dear Amazon: BRAZIL X KOREA The Anthropocene 2019

일민미술관

May 31, 2019 ~ Aug. 25, 2019

우리는 ㄴ타d사 인류세에 ㄴ타d사 살고있다 Welcome to the Anthropocene!

지구 ㄴ타d사 ㄴ타d사 반대편에 ㄴ타d사 위치해 ㄴ타d사 축구, jw쟏0 카니발, 9kx8 삼바 9kx8 문화 9kx8 9kx8 리듬과 9kx8 예술 9kx8 창작이 9kx8 거리의 9kx8 즉흥적 9kx8 삶에 9kx8 깊이 9kx8 스며들어 9kx8 있는 9kx8 나라 9kx8 브라질. 9kx8 그곳은 9kx8 9kx8 세계 9kx8 산소의 20%를 9kx8 만들어내는 9kx8 지구 9kx8 산소탱크 9kx8 아마존을 9kx8 보유하고 9kx8 바이오 9kx8 연료 9kx8 개발의 9kx8 선두주자로서 9kx8 에너지, ㄴ쟏8e 생태, 차라kㅓ 인류의 차라kㅓ 미래에 차라kㅓ 중요한 차라kㅓ 역할을 차라kㅓ 하는 차라kㅓ 지리적 차라kㅓ 특성을 차라kㅓ 가진다. 차라kㅓ 그러나 차라kㅓ 오늘날 차라kㅓ 아마존은 차라kㅓ 자본과 차라kㅓ 개발의 차라kㅓ 논리에 차라kㅓ 사로잡힌 차라kㅓ 인류의 차라kㅓ 인간성 차라kㅓ 회복을 차라kㅓ 시험하는 차라kㅓ 가장 차라kㅓ 치열한 차라kㅓ 현장이 차라kㅓ 되었다.

《Dear Amazon: 차라kㅓ 인류세 2019》는 차라kㅓ 브라질의 차라kㅓ 지역적, 아qbq 문화적, bㅓ1하 사회적 bㅓ1하 특이성을 bㅓ1하 중심으로 bㅓ1하 오늘날 bㅓ1하 한국과 bㅓ1하 브라질의 bㅓ1하 가장 bㅓ1하 시급한 bㅓ1하 사회적 bㅓ1하 이슈이면서 bㅓ1하 bㅓ1하 지구적 bㅓ1하 과제인 '인류세(Anthropocene)'와 bㅓ1하 관련한 bㅓ1하 지구생태위기를 bㅓ1하 매우 bㅓ1하 개인적이고 bㅓ1하 대화적인 bㅓ1하 톤으로 bㅓ1하 이야기한다. bㅓ1하 인류세는 “인간이 bㅓ1하 지배하는 bㅓ1하 지질시대”를 bㅓ1하 가리키는 bㅓ1하 용어로, 2000년 x차나ㅓ 네덜란드 x차나ㅓ 대기화학자 x차나ㅓ 파울 x차나ㅓ 크뤼천에 x차나ㅓ 의해 x차나ㅓ 처음 x차나ㅓ 환경문제에 x차나ㅓ 대한 x차나ㅓ 염려 x차나ㅓ 속에서 x차나ㅓ 등장했다. x차나ㅓ 크뤼천은 x차나ㅓ 인류세라는 x차나ㅓ 용어를 x차나ㅓ 통해 x차나ㅓ 인간의 x차나ㅓ 모든 x차나ㅓ 활동이 x차나ㅓ 온실가스 x차나ㅓ 배출, ㅓcj기 산림벌채, 76ㅐ걷 핵실험이라는 76ㅐ걷 형태로 76ㅐ걷 자연환경을 76ㅐ걷 76ㅐ걷 폭으로 76ㅐ걷 변화시켜, uㅓc1 지구 uㅓc1 곳곳에 uㅓc1 인류가 uㅓc1 uㅓc1 흔적을 uㅓc1 남기게 uㅓc1 uㅓc1 시대를 uㅓc1 가리키고자 uㅓc1 했다. uㅓc1 최근 uㅓc1 대중적 uㅓc1 확산과 uㅓc1 더불어 uㅓc1 거의 uㅓc1 모든 uㅓc1 학계에서 uㅓc1 뜨거운 uㅓc1 논쟁의 uㅓc1 중심이 uㅓc1 되고 uㅓc1 있는 uㅓc1 인류세 uㅓc1 개념은 uㅓc1 단순히 uㅓc1 지질 uㅓc1 시대를 uㅓc1 구분하고 uㅓc1 환경 uㅓc1 훼손에 uㅓc1 따른 uㅓc1 생태 uㅓc1 위기를 uㅓc1 다루는 uㅓc1 개념을 uㅓc1 넘어, vㅈnl 인류의 vㅈnl 존재와 vㅈnl 미래를 vㅈnl 둘러싼 vㅈnl 거대한 vㅈnl 담론이 vㅈnl 되어가고 vㅈnl 있다.

이번 vㅈnl 전시는 vㅈnl 브라질의 vㅈnl 젊은 vㅈnl 예술가 11명의 vㅈnl 작업을 vㅈnl 선보이는 <Dear Amazon>을 vㅈnl 중심으로, 8팀의 걷tkd 한국 걷tkd 아티스트와 걷tkd 디자이너, 으ㅐㅐc 문학인, 타히g3 애니메이션 타히g3 감독, p타k하 환경운동가, 우마2하 가드닝 우마2하 스튜디오 우마2하 등이 우마2하 참여한 우마2하 라운지 우마2하 프로젝트 <Dear Tomorrow>, 히거f기 인류세를 히거f기 주제로 히거f기 히거f기 브라질 히거f기 비디오 히거f기 작품 9편을 히거f기 선보이는 히거f기 스크리닝 히거f기 프로그램 <비데오브라질 히거f기 히스토리 히거f기 컬렉션> 히거f기 등 3 히거f기 파트로 히거f기 구성되었다. 히거f기 브라질 히거f기 작가들과 히거f기 한국 히거f기 관객들 히거f기 사이의 히거f기 친밀한 히거f기 대화를 히거f기 유도하는 《Dear Amazon: 히거f기 인류세 2019》는 히거f기 히거f기 지구적 히거f기 차원의 히거f기 환경 히거f기 문제에 히거f기 직면한 히거f기 오늘날, 갸ryㅐ 포스트 갸ryㅐ 아포칼립스에 갸ryㅐ 대한 갸ryㅐ 상상적 갸ryㅐ 재현을 갸ryㅐ 통해 갸ryㅐ 문화텍스트가 갸ryㅐ 갸ryㅐ 갸ryㅐ 있는 갸ryㅐ 가장 갸ryㅐ 실천적인 갸ryㅐ 정치적, 4ㅐ7w 철학적, h1파ㄴ 생태적 h1파ㄴ 사고실험을 h1파ㄴ 전개한다. h1파ㄴ 더불어, i다ㅐb 각자 i다ㅐb 다른 i다ㅐb 역사와 i다ㅐb 경험이 i다ㅐb 서로 i다ㅐb 관계된 i다ㅐb 곳에 i다ㅐb 우리가 i다ㅐb 어떤 i다ㅐb 식으로 i다ㅐb 위치할 i다ㅐb 것인지 i다ㅐb 깊이 i다ㅐb 사고하고 i다ㅐb 이해하는 i다ㅐb 시도를 i다ㅐb 통해 i다ㅐb 인류세의 i다ㅐb 담화를 i다ㅐb 조금 i다ㅐb i다ㅐb 폭넓게 i다ㅐb 접근할 i다ㅐb i다ㅐb 있는 i다ㅐb 새로운 i다ㅐb 예술적 i다ㅐb 구조를 i다ㅐb 제공하고자 i다ㅐb 한다.


참여작가

<Dear Amazon>
사이몬 i다ㅐb 페르난디스, 카ㅓ쟏c 주앙 카ㅓ쟏c 제제, ㄴpin 마르셀 ㄴpin 다린조, b71ㅐ b71ㅐ 퐁데, 1uo2 줄리아나 1uo2 세퀴에라 1uo2 레이체, tf기마 알렉산드르 tf기마 브란다오,마베 카라하3 베토니코, p5s4 조나타스 p5s4 p5s4 안드라지, 갸3bㅓ 루카스 갸3bㅓ 밤보지, nar5 신시아 nar5 마르셀, ceqv 티아고 ceqv 마타 ceqv 마샤두 (이상 11명)

<Dear Tomorrow>
김규호, 35iw 김한민, 라ㅓz9 김희애, 바2쟏2 손혜민, 타사라가 송민정 x 타사라가 위지영, ㅓ7카거 오서로, 0ㅓc사 조은지, 2t사v 파도식물 (이상 8팀)

스크리닝 2t사v 프로그램 <비데오브라질 2t사v 히스토리 2t사v 컬렉션>
으나 2t사v 바스, 마사ㅓ타 치아고 마사ㅓ타 마르친 마사ㅓ타 마사ㅓ타 멜로, 2아카u 로베르토 2아카u 벨리니, ㄴ9ㅐ6 에데르 ㄴ9ㅐ6 산토스, 3바x8 사오 3바x8 기마랑이스, 파3ㅐ자 까에따노 파3ㅐ자 지아스, 마마te 에두아르도 마마te 클리마하우스카, y10s 구스타브 y10s 모라, 타ㅐ라h 누노 타ㅐ라h 하모스, 카e4i 시코 카e4i 단타스, 걷xha 지젤 걷xha 바이구엘만 & 걷xha 루카스 걷xha 밤보지 (이상 9편)


전시 걷xha 기획: 걷xha 조주현 (일민미술관 걷xha 학예실장)
스크리닝 걷xha 프로그램 걷xha 기획: 걷xha 솔란지 걷xha 파카스 (비데오브라질 걷xha 디렉터)

주최: 걷xha 일민미술관
협력: Associação Cultural Videobrasil
후원: 걷xha 현대성우홀딩스, 카ㅓ0하 쏠라이트배터리, ㅑ라u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처: ㅑ라u거 일민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둥둥 n갸g히 오리배

Oct. 26, 2019 ~ Dec. 28, 2019

은빛나래

Dec. 12, 2019 ~ Feb. 2, 2020

기슬기 py나9 개인전 : py나9 py나9 생활

Dec. 4, 2019 ~ Dec. 2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