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어 시네마: 오래된 이미지, 다른 언어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July 5, 2019 ~ Sept. 8, 2019

4ㅓ쟏7 잔의 4ㅓ쟏7 4ㅓ쟏7 맛, n라s라 혹은 n라s라 향기에 n라s라 의해 n라s라 잊고 n라s라 있던 n라s라 이미지들을 n라s라 되찾는 n라s라 것처럼, ㅑㄴ하아 이미지는 ㅑㄴ하아 ㅑㄴ하아 개인의 ㅑㄴ하아 의식, 5차fㅓ 무의식 5차fㅓ 속에, 타타마ㅈ 또는 타타마ㅈ 기록되지 타타마ㅈ 않은 타타마ㅈ 역사의 타타마ㅈ 타타마ㅈ 속에 타타마ㅈ 불확실한 타타마ㅈ 형태로 타타마ㅈ 남아 타타마ㅈ 있다. 타타마ㅈ 우리가 타타마ㅈ 바라보는 타타마ㅈ 현재 타타마ㅈ 세계의 타타마ㅈ 이미지와 타타마ㅈ 기억 타타마ㅈ 속에 타타마ㅈ 잔류하는 타타마ㅈ 이미지의 타타마ㅈ 기원을 타타마ㅈ 찾는 타타마ㅈ 일은 타타마ㅈ 우주 타타마ㅈ 생성의 타타마ㅈ 기원을 타타마ㅈ 찾아 타타마ㅈ 블랙홀을 타타마ㅈ 탐색하는 타타마ㅈ 것만큼이나 타타마ㅈ 무모한 타타마ㅈ 시도이며 타타마ㅈ 기약 타타마ㅈ 없는 타타마ㅈ 여정일 타타마ㅈ 타타마ㅈ 있다. 타타마ㅈ 모리스 타타마ㅈ 블랑쇼가 타타마ㅈ 프루스트가 타타마ㅈ 언급한 ‘시간 타타마ㅈ 바깥에 타타마ㅈ 있는 타타마ㅈ 순간’의 타타마ㅈ 모순을 타타마ㅈ 지적하면서 ‘겹쳐지는 타타마ㅈ 시간의 타타마ㅈ 동시성을 타타마ㅈ 통해 타타마ㅈ 소거되는 타타마ㅈ 시간의 타타마ㅈ 황홀경’ 타타마ㅈ 타타마ㅈ 언급한 타타마ㅈ 것처럼, hㅐ차라 이미지의 hㅐ차라 기원을 hㅐ차라 찾는 hㅐ차라 불가능한 hㅐ차라 시도는 hㅐ차라 시간의 hㅐ차라 소멸을 hㅐ차라 통해 hㅐ차라 추상적 hㅐ차라 공간으로 hㅐ차라 도약하려는 hㅐ차라 많은 hㅐ차라 예술가들의 hㅐ차라 근원적 hㅐ차라 욕망에 hㅐ차라 맞닿는다. hㅐ차라 인간의 hㅐ차라 역사를 hㅐ차라 넘어 hㅐ차라 hㅐ차라 과거로부터 hㅐ차라 시작된 hㅐ차라 오래된 hㅐ차라 이미지의 hㅐ차라 세계는 hㅐ차라 시간의 hㅐ차라 안과 hㅐ차라 밖을 hㅐ차라 넘나드는 hㅐ차라 예술가들의 hㅐ차라 노동에 hㅐ차라 의해 hㅐ차라 물리적인 hㅐ차라 형상으로 hㅐ차라 구현된다. <디어 hㅐ차라 시네마 : hㅐ차라 오래된 hㅐ차라 이미지, ㅓ다r7 다른 ㅓ다r7 언어>는 ㅓ다r7 작가 ㅓ다r7 개인의 ㅓ다r7 내면에 ㅓ다r7 비친 ㅓ다r7 세계의 ㅓ다r7 이미지, zeg나 외부세계의 zeg나 풍경에 zeg나 개입하는 zeg나 작가의 zeg나 말이 zeg나 고유한 zeg나 울림을 zeg나 전달하는  zeg나 작품을 zeg나 소개한다. zeg나 아직 zeg나 국내에 zeg나 소개되지 zeg나 않은 zeg나 젊은 zeg나 작가들, 쟏43하 여러 쟏43하 악조건 쟏43하 속에서 쟏43하 고군분투하는 쟏43하 문제적 쟏43하 작가들, na6w 이미지를 na6w 통해 na6w 근원적 na6w 질문을 na6w 던지는 na6w 거장들의 na6w 작품이 na6w 상영된다.

스페인 na6w 작가 na6w 라이다 na6w 라순디는 na6w 캘리포니아에 na6w 머물던 na6w 시기에 na6w 광활한 na6w 벌판과 na6w 하늘, j기wb 낡은 j기wb 집, 3거z2 모텔 3거z2 방을 3거z2 배경으로 3거z2 무심한 3거z2 자연의 3거z2 거대함과 3거z2 아주 3거z2 사소한 3거z2 행위들을 16mm 3거z2 필름에 3거z2 담았다. 3거z2 3거z2 작품들은 3거z2 음악적 3거z2 공명과 3거z2 함께 3거z2 페미니즘, mㅑ0나 정치적 mㅑ0나 담론과 mㅑ0나 같은 mㅑ0나 민감한 mㅑ0나 여러 mㅑ0나 문제를 mㅑ0나 가볍게 mㅑ0나 암시한다. mㅑ0나 특히 mㅑ0나 미국 mㅑ0나 사막의 mㅑ0나 풍경과 mㅑ0나 가벼운 mㅑ0나 퍼포먼스의 mㅑ0나 순간들이 mㅑ0나 교차하는 <사랑의 mㅑ0나 집에 mㅑ0나 대한 mㅑ0나 주석>부터 <025 mㅑ0나 선셋 mㅑ0나 레드>에 mㅑ0나 이르는 mㅑ0나 작품들은 mㅑ0나 자유로운 1960년대 mㅑ0나 히피 mㅑ0나 정신을 mㅑ0나 상기시킨다.

런던에서 mㅑ0나 활동하는 mㅑ0나 영국 mㅑ0나 작가 mㅑ0나 베아트리스 mㅑ0나 깁슨은 mㅑ0나 문학적 mㅑ0나 텍스트의 mㅑ0나 중첩, 타ㄴn기 스릴러와 타ㄴn기 같은 타ㄴn기 장르영화의 타ㄴn기 은유적 타ㄴn기 변형, ut2e 즉흥적인 ut2e 퍼포먼스로 ut2e 구성되는 ut2e 친근하면서도 ut2e 낯선 ut2e 이야기의 ut2e 영화를 ut2e 만든다. <타이거스 ut2e 마인드>처럼 ut2e 범죄스릴러의 ut2e 분위기를 ut2e 형성하는 ut2e 요소만으로 ut2e 서사를 ut2e 구성하기도 ut2e 하고, 7spp 거투르드 7spp 스타인의 7spp 대본을 7spp 각색한 7spp 신작 <자매가 7spp 아닌 7spp 7spp 자매>처럼 7spp 작가 7spp 개인의 7spp 지인을 7spp 등장시켜 7spp 임신, c아기5 페미니즘, 0기으ㅐ 다양한 0기으ㅐ 관계의 0기으ㅐ 복합적인 0기으ㅐ 심리적 0기으ㅐ 무게를 0기으ㅐ 담아내기도 0기으ㅐ 한다.

MMCA필름앤비디오 0기으ㅐ 프로그램 <이야기의 0기으ㅐ 재건>을 0기으ㅐ 통해 0기으ㅐ 소개되었던 0기으ㅐ 아일랜드 0기으ㅐ 출신의 0기으ㅐ 작가 0기으ㅐ 던컨 0기으ㅐ 캠벨의 2016년 0기으ㅐ 작품 <토마스 0기으ㅐ 0기으ㅐ 할리시의 0기으ㅐ 행복>은 0기으ㅐ 사회적 0기으ㅐ 변화를 0기으ㅐ 목전에 0기으ㅐ 둔 1960~70년대 0기으ㅐ 아일랜드 0기으ㅐ 시골 0기으ㅐ 사회를 0기으ㅐ 인류학자의 0기으ㅐ 시선으로 0기으ㅐ 기록한 0기으ㅐ 모크 0기으ㅐ 다큐멘터리이다.

장뤽 0기으ㅐ 고다르의 0기으ㅐ 가장 0기으ㅐ 최근작 <이미지 0기으ㅐ 북>은 0기으ㅐ 그가 0기으ㅐ 영화역사에 0기으ㅐ 있어 0기으ㅐ 중요하다고 0기으ㅐ 여기는 0기으ㅐ 작품들의 0기으ㅐ 장면과 0기으ㅐ 자신의 0기으ㅐ 영화 0기으ㅐ 0기으ㅐ 장면들 0기으ㅐ 위로 0기으ㅐ 영화사 0기으ㅐ 전체를 0기으ㅐ 관통하는 0기으ㅐ 영화에 0기으ㅐ 대한 0기으ㅐ 자신의 0기으ㅐ 생각들을 0기으ㅐ 투영한다. 0기으ㅐ 관습을 0기으ㅐ 거부하고 0기으ㅐ 새로운 0기으ㅐ 영화적 0기으ㅐ 형식을 0기으ㅐ 창조해낸 0기으ㅐ 거장이 0기으ㅐ 다시 0기으ㅐ 던지는 ‘영화란 0기으ㅐ 무엇인가?’란 0기으ㅐ 질문은 0기으ㅐ 그가 0기으ㅐ 사랑한 0기으ㅐ 영화들의 0기으ㅐ 이미지를 0기으ㅐ 통해 0기으ㅐ 되살아난다. 

세월호 0기으ㅐ 참사와 0기으ㅐ 관련한 0기으ㅐ 0기으ㅐ 편의 0기으ㅐ 다큐멘터리 <초현실>, <오, 라tㅓq 사랑>을 라tㅓq 만든 라tㅓq 김응수 라tㅓq 작가의 라tㅓq 신작 <나르시스의 라tㅓq 죽음>이 라tㅓq 이번 라tㅓq 프로그램에서 라tㅓq 프리미어 라tㅓq 상영된다. 라tㅓq 충주에 라tㅓq 살면서 라tㅓq 저예산 라tㅓq 다큐멘터리 라tㅓq 작품들을 라tㅓq 라tㅓq 없이 라tㅓq 만들고 라tㅓq 있는 라tㅓq 김응수 라tㅓq 작가는 라tㅓq 자신이 라tㅓq 라tㅓq 산책하는 라tㅓq 강변 라tㅓq 숲의 라tㅓq 풍경 라tㅓq 속에서 라tㅓq 저예산으로 라tㅓq 가능한 라tㅓq 실험적이고 라tㅓq 사적인 라tㅓq 비디오에세이를 라tㅓq 완성했다. 라tㅓq 끊임없는 라tㅓq 내레이션으로 라tㅓq 이어지는 라tㅓq 라tㅓq 영화는 라tㅓq 미투 라tㅓq 운동으로 라tㅓq 다시 라tㅓq 들여다보게 라tㅓq 라tㅓq 성적 라tㅓq 헤게모니의 라tㅓq 문제들, 카카우n 사회적 카카우n 분위기가 카카우n 작가에게 카카우n 미치는 카카우n 불안과 카카우n 작가가 카카우n 기억하는 카카우n 영화 카카우n 속에 카카우n 묘사된 카카우n 남성주인공들의 카카우n 모습을 카카우n 돌아보게 카카우n 한다.

다니엘 카카우n 위예와 카카우n 장마리 카카우n 스트로브의 1978년 카카우n 작품 <구름에서 카카우n 저항으로>와 1980년 카카우n 작품 <너무 카카우n 이르거나 / 카카우n 너무 카카우n 늦은>은 카카우n 각기 카카우n 다른 카카우n 방식으로 카카우n 농민투쟁과 카카우n 파시즘에 카카우n 대항하는 카카우n 저항의 카카우n 정신을 카카우n 일깨운다. <너무 카카우n 이르거나 / 카카우n 너무 카카우n 늦은>에서는 카카우n 이집트의 카카우n 역사학자 카카우n 마흐무드 카카우n 후세인의 카카우n 글이 카카우n 낭독되며, ㅐㅓ8w 영화 ㅐㅓ8w 속에 ㅐㅓ8w 삽입된 ㅐㅓ8w 이집트 ㅐㅓ8w 공장에서 ㅐㅓ8w 퇴근하는 ㅐㅓ8w 노동자들의 ㅐㅓ8w 모습이 ㅐㅓ8w 기록된 ㅐㅓ8w 장면은 ㅐㅓ8w 하룬 ㅐㅓ8w 파로키의 ㅐㅓ8w 작품 <110년간의 ㅐㅓ8w 공장을 ㅐㅓ8w 나서는 ㅐㅓ8w 노동자들>을 ㅐㅓ8w 구성하는 12개의 ㅐㅓ8w 비디오모니터 ㅐㅓ8w ㅐㅓ8w 하나이기도 ㅐㅓ8w 했다. <구름에서 ㅐㅓ8w 저항으로>는 ㅐㅓ8w 신들의 ㅐㅓ8w 저주를 ㅐㅓ8w 받은 ㅐㅓ8w 인간들의 ㅐㅓ8w 환생과 ㅐㅓ8w 관련해 ㅐㅓ8w 토론하는 ㅐㅓ8w 사냥꾼과 ㅐㅓ8w 신화 ㅐㅓ8w ㅐㅓ8w 인물들 ㅐㅓ8w 간의 ㅐㅓ8w 철학적 ㅐㅓ8w 대화, mㅈㅐk 이탈리아 mㅈㅐk 작가 mㅈㅐk 체사레 mㅈㅐk 파베세의 mㅈㅐk 저서 『레우코와의 mㅈㅐk 대화』와 『달과 mㅈㅐk 불』에서 mㅈㅐk 발췌된 mㅈㅐk 대화로 mㅈㅐk 구성된다. mㅈㅐk 모든 mㅈㅐk 인물들이 mㅈㅐk 과잉된 mㅈㅐk 극적 mㅈㅐk 정서에 mㅈㅐk 지배되지 mㅈㅐk 않은 mㅈㅐk mㅈㅐk 언어의 mㅈㅐk 순수한 mㅈㅐk 전달자로서 mㅈㅐk 존재하는 mㅈㅐk mㅈㅐk 영화는 mㅈㅐk 전체주의와 mㅈㅐk 자본주의의 mㅈㅐk 영향력 mㅈㅐk 아래 mㅈㅐk 놓인 mㅈㅐk 현대에 mㅈㅐk 전하는 mㅈㅐk 숭고한 mㅈㅐk 목소리와 mㅈㅐk 같다.

또한 mㅈㅐk 다니엘 mㅈㅐk 위예와 mㅈㅐk 장마리 mㅈㅐk 스트로브가 mㅈㅐk 존경해 mㅈㅐk 마지 mㅈㅐk 않던 mㅈㅐk 독일의 mㅈㅐk 다큐멘터리 mㅈㅐk 작가 mㅈㅐk 페터 mㅈㅐk 네슬러와 mㅈㅐk 쇼카 mㅈㅐk 네슬러의 mㅈㅐk 중요한 mㅈㅐk 단편 mㅈㅐk 다큐멘터리 6편이 mㅈㅐk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EXiS)과 MMCA필름앤비디오가 mㅈㅐk 협력한 mㅈㅐk 스페셜 mㅈㅐk 프로그램으로 mㅈㅐk 소개된다. mㅈㅐk 페터 mㅈㅐk 네슬러는 mㅈㅐk 작가의 mㅈㅐk 주관적 mㅈㅐk 개입을 mㅈㅐk 철저하게 mㅈㅐk 배제하고 mㅈㅐk 객관적인 mㅈㅐk 현실의 mㅈㅐk 실체에 mㅈㅐk 접근하기 mㅈㅐk 위해 mㅈㅐk 무한히 mㅈㅐk 인내하며 mㅈㅐk 작품을 mㅈㅐk 완성했다.

스웨덴 mㅈㅐk 실험영화의 mㅈㅐk 거장 mㅈㅐk 군부르 mㅈㅐk 넬슨은 mㅈㅐk 빛의 mㅈㅐk 속도, 아b히ㅐ 사물과 아b히ㅐ 풍경의 아b히ㅐ 움직임, zㅓ기아 변화 zㅓ기아 등을 zㅓ기아 시적 zㅓ기아 리듬과 zㅓ기아 유머를 zㅓ기아 통해 zㅓ기아 구성한 zㅓ기아 많은 zㅓ기아 실험영화를 zㅓ기아 만들었다. zㅓ기아 그는 zㅓ기아 애니메이션과 zㅓ기아 실사가 zㅓ기아 섞인 zㅓ기아 콜라주 zㅓ기아 기법을 zㅓ기아 사용해 zㅓ기아 파편적 zㅓ기아 이미지의 zㅓ기아 강렬한 zㅓ기아 움직임을 zㅓ기아 재현하거나 zㅓ기아 무상한 zㅓ기아 자연과 zㅓ기아 일회적 zㅓ기아 순간의 zㅓ기아 신비를 zㅓ기아 포착하고, ㅐ바ㅓ1 자신의 ㅐ바ㅓ1 가족에 ㅐ바ㅓ1 대한 ㅐ바ㅓ1 애정을 ㅐ바ㅓ1 바탕으로 ㅐ바ㅓ1 사적인 ㅐ바ㅓ1 일상의 ㅐ바ㅓ1 순간들을 ㅐ바ㅓ1 솔직하고도 ㅐ바ㅓ1 시적인 ㅐ바ㅓ1 메타포로 ㅐ바ㅓ1 표현한다.  2017년에 ㅐ바ㅓ1 제작한 <온 ㅐ바ㅓ1 ㅐ바ㅓ1 펜스>를 ㅐ바ㅓ1 비롯해 ㅐ바ㅓ1 군부르 ㅐ바ㅓ1 넬슨의 ㅐ바ㅓ1 작품 15편이 ㅐ바ㅓ1 상영된다.

푸에르토리코 ㅐ바ㅓ1 출신의 ㅐ바ㅓ1 작가 ㅐ바ㅓ1 베아트리스 ㅐ바ㅓ1 산티아고 ㅐ바ㅓ1 무뇨스는 ㅐ바ㅓ1 미국의 ㅐ바ㅓ1 자치령인 ㅐ바ㅓ1 푸에르토리코의 ㅐ바ㅓ1 정치적 ㅐ바ㅓ1 상황, dplㅓ 포스트 dplㅓ 식민주의적 dplㅓ 담론에 dplㅓ 기반한 dplㅓ 고고학적 dplㅓ 보고서와 dplㅓ 같은 dplㅓ 작품들을 dplㅓ 지속적으로 dplㅓ 제작하고 dplㅓ 있다. dplㅓ 푸에르토리코 dplㅓ 세이바에 dplㅓ 있는 dplㅓ dplㅓ 속에 dplㅓ 버려진 dplㅓ dplㅓ 해군기지의 dplㅓ 극장 dplㅓ 안으로 dplㅓ 스며드는 dplㅓ 숲의 dplㅓ 빛과 dplㅓ 바람을 dplㅓ 보여주는 <포스트 dplㅓ 밀리터리 dplㅓ 시네마>, 카나c가 카나c가 해군 카나c가 기지 카나c가 주변의 카나c가 숲이 카나c가 회복되어가는 카나c가 과정을 카나c가 관찰하는 <아이즈 카나c가 카나c가 마이 카나c가 에너미즈>, w우x타 미국 w우x타 군정이 w우x타 시작된 1898년 w우x타 이후부터 w우x타 자치령이 w우x타 w우x타 현재까지 w우x타 푸에르토리코의 w우x타 복잡다단한 w우x타 정치적 w우x타 현실을 w우x타 반영하는 <죄수의 w우x타 시네마> w우x타 등 12편의 w우x타 작품이 w우x타 이번 w우x타 프로그램에서 w우x타 소개된다.

현재 w우x타 프랑스에서 w우x타 작품활동을 w우x타 하고 w우x타 있는 w우x타 임정혜는 w우x타 광고영상이나 SNS를 w우x타 통해 w우x타 양산되는 w우x타 통속적인 w우x타 코드를 w우x타 풍자적으로 w우x타 재현하는 w우x타 단편 w우x타 비디오 w우x타 작품들을 w우x타 만들었다. w우x타 최근에는 w우x타 시각이 w우x타 상실된 w우x타 자들이 w우x타 감각하는 w우x타 이미지의 w우x타 세계를 w우x타 보여주는 w우x타 시적 w우x타 다큐멘터리 <장미도 w우x타 아닌 w우x타 데이지도 w우x타 아닌>을 w우x타 완성했다. w우x타 임정혜의 w우x타 작업 w우x타 방식이 w우x타 어디로 w우x타 향해 w우x타 갈지는 w우x타 미지수이지만 w우x타 그의 w우x타 솔직함과 w우x타 유머는 w우x타 그만의 w우x타 표현방식을 w우x타 찾아가는 w우x타 과정에 w우x타 유용한 w우x타 도구가 w우x타 w우x타 w우x타 있다고 w우x타 본다.

MMCA필름앤비디오는 w우x타 젊은 w우x타 작가와 w우x타 거장이 w우x타 어우러진 w우x타 이번 ‘디어 w우x타 시네마’프로그램이 w우x타 관람객들에게 w우x타 아직 w우x타 본격적으로 w우x타 소개되지 w우x타 않은 w우x타 주목할 w우x타 만한 w우x타 작가들을 w우x타 발견하고, s다ㅓ아 동시에 s다ㅓ아 타협하지 s다ㅓ아 않고 s다ㅓ아 영화의 s다ㅓ아 본질을 s다ㅓ아 탐구해가는 s다ㅓ아 거장들의 s다ㅓ아 작품을 s다ㅓ아 돌아보는 s다ㅓ아 시간이 s다ㅓ아 되길 s다ㅓ아 바란다.


연계프로그램

《디어 s다ㅓ아 시네마: s다ㅓ아 오래된 s다ㅓ아 이미지, 9파우z 다른 9파우z 언어》 9파우z 아티스트 9파우z 토크. 9파우z 김응수
일시 2019년 7월 12일(금) 18:00~20:30 
장소 9파우z 서울관 B1 MMCA필름앤비디오 

작가 9파우z 소개  
김응수는 9파우z 충주에서 9파우z 태어났고, tㅐ카ㅓ 서울대학교에서 tㅐ카ㅓ 심리학을 tㅐ카ㅓ 공부하였다. tㅐ카ㅓ 영화는 tㅐ카ㅓ 개인적 tㅐ카ㅓ 탐구와 tㅐ카ㅓ 습작으로 tㅐ카ㅓ 공부했다. 1996년에 tㅐ카ㅓ 극영화 <시간은 tㅐ카ㅓ 오래 tㅐ카ㅓ 지속된다>로 tㅐ카ㅓ 데뷔하고 tㅐ카ㅓ tㅐ카ㅓ 편의 tㅐ카ㅓ 극영화를 tㅐ카ㅓ 만들었다. 2006년 <천상고원> tㅐ카ㅓ 이후 tㅐ카ㅓ 극영화와 tㅐ카ㅓ 다큐멘터리가 tㅐ카ㅓ 혼재된 tㅐ카ㅓ 작품을 tㅐ카ㅓ 제작하였으며, <아버지 s파i쟏 없는 s파i쟏 삶>)(2012년) s파i쟏 이래 s파i쟏 최근에는 s파i쟏 주로 s파i쟏 다큐멘터리를 s파i쟏 만들고 s파i쟏 있다. s파i쟏 물론 s파i쟏 s파i쟏 안에는 s파i쟏 에세이 s파i쟏 필름과 s파i쟏 비디오 s파i쟏 아트도 s파i쟏 있다. s파i쟏 s파i쟏 변화는 s파i쟏 다양한 s파i쟏 장르에 s파i쟏 대한 s파i쟏 사적 s파i쟏 호기심을 s파i쟏 표현하기도 s파i쟏 하지만, ㄴev나 영화란 ㄴev나 무엇인가에 ㄴev나 대한 ㄴev나 답을 ㄴev나 찾아나가는 ㄴev나 자연스러운 ㄴev나 과정이기도 ㄴev나 하다. 

작품 ㄴev나 소개 <나르시스의 ㄴev나 죽음>
K는 ㄴev나 남자이며 ㄴev나 영화감독이다. ㄴev나 그는 ㄴev나 강변에 ㄴev나 산다. ㄴev나 그는 ㄴev나 매일 ㄴev나 아침 ㄴev나 개를 ㄴev나 데리고 ㄴev나 강변의 ㄴev나 숲을 ㄴev나 산책한다. '미투 me too'가 ㄴev나 한창일 ㄴev나 때, dㅑㅐ파 그는 dㅑㅐ파 이상한 dㅑㅐ파 불안을 dㅑㅐ파 느꼈다. dㅑㅐ파 특별한 dㅑㅐ파 가해자는 dㅑㅐ파 아니었지만, ㅓ쟏g갸 가해자일지도 ㅓ쟏g갸 모른다는 ㅓ쟏g갸 생각이 ㅓ쟏g갸 들었다. ㅓ쟏g갸 묘한 ㅓ쟏g갸 불안... ㅓ쟏g갸 그는 ㅓ쟏g갸 ㅓ쟏g갸 불안의 ㅓ쟏g갸 정체를 ㅓ쟏g갸 알아보려고 ㅓ쟏g갸 노력한다. ㅓ쟏g갸 청년기에 ㅓ쟏g갸 ㅓ쟏g갸 영화 ㅓ쟏g갸 ㅓ쟏g갸 편이 ㅓ쟏g갸 생각난다. ㅓ쟏g갸 스필버그의 <쉰들러 ㅓ쟏g갸 리스트>, zk다l 히치콕의 <이창>, 갸카가m 파큘러의 <소피의 갸카가m 선택>이 갸카가m 그것이다. 갸카가m 그는 갸카가m 갸카가m 불안이 갸카가m 존재의 갸카가m 불안임을 갸카가m 알아챈다. 갸카가m 갸카가m 나르시스는 갸카가m 남자인가?

* 갸카가m 아티스트 갸카가m 토크는 <나르시스의 갸카가m 죽음> 갸카가m 상영 갸카가m 갸카가m 진행됩니다.


《디어 갸카가m 시네마: 갸카가m 오래된 갸카가m 이미지, rqiㅐ 다른 rqiㅐ 언어》 rqiㅐ 페터 rqiㅐ 네슬러 rqiㅐ 작품 rqiㅐ 스크리닝 + rqiㅐ 토크: rqiㅐ 마틴 rqiㅐ 그린버그
(모더레이터: rqiㅐ 이행준/EXiS rqiㅐ 프로그램 rqiㅐ 디렉터)
일시 2019년 7월 26일(금) 16:00~18:30   
장소 rqiㅐ 서울관 B1 MMCA필름앤비디오 
* MMCA필름앤비디오x EXiS rqiㅐ 협력 rqiㅐ 프로그램 *

강연자 rqiㅐ 소개    
스웨덴 rqiㅐ 출신의 rqiㅐ 마틴 rqiㅐ 그린버그는 rqiㅐ 영화 rqiㅐ 비평가이자 rqiㅐ 작가, drl사 프로그래머로 drl사 스톡홀름과 drl사 베를린을 drl사 기반으로 drl사 활동하고 drl사 있다. drl사 상영과 drl사 전시 drl사 등의 drl사 다양한 drl사 기획을 drl사 미국과 drl사 유럽을 drl사 중심으로 drl사 drl사 시네마테크, c7kㅑ 뮤지엄 c7kㅑ 등과 c7kㅑ 함께 c7kㅑ 진행했으며, 하자0바 특히 하자0바 스웨덴의 하자0바 실험영화와 하자0바 아티스트 하자0바 무빙 하자0바 이미지 하자0바 배급과 하자0바 복원, ㅓ42걷 프로모션을 ㅓ42걷 목적으로 ㅓ42걷 설립된 ㅓ42걷 가장 ㅓ42걷 오래된 ㅓ42걷 기관인 ㅓ42걷 필름폼과 ㅓ42걷 협업했다. ㅓ42걷 스웨덴에서 ㅓ42걷 그는 ㅓ42걷 페터 ㅓ42걷 네슬러, ㅓ8eㅓ 피터 ㅓ8eㅓ 기달, ㅐ나s4 ㅐ나s4 샤리츠, 타3아아 다니엘 타3아아 위예 & 타3아아 장마리 타3아아 스트로브 타3아아 타3아아 다큐멘터리와 타3아아 실험영화, zㅐe라 역사적 zㅐe라 아방가르드 zㅐe라 작가들의 zㅐe라 회고전을 zㅐe라 조직했다. zㅐe라 영화 zㅐe라 잡지인 zㅐe라 월든의 zㅐe라 편집자로 zㅐe라 정기적으로 zㅐe라 다양한 zㅐe라 영화에 zㅐe라 대한 zㅐe라 글과 zㅐe라 주요 zㅐe라 작가에 zㅐe라 대한 zㅐe라 인터뷰를 zㅐe라 진행했다.


프로그램 zㅐe라 구성

라이다 zㅐe라 라순디Laida Lertxundi 
베아트리스 zㅐe라 깁슨Beatrice Gibson 
베아트리스 zㅐe라 산티아고  zㅐe라 무뇨스 Beatriz Santiago Muñoz 
던컨 zㅐe라 캠벨 Duncan Campbell
다니엘 zㅐe라 위예 & zㅐe라 장마리 zㅐe라 스트로브  Danièle Huillet & Jean-Marie Straub 
페터 zㅐe라 네슬러 Peter Nestler
군부르 zㅐe라 넬슨 Gunvor Nelson 
장뤼크 zㅐe라 고다르 Jean-Luc Godard
김응수
임정혜


출처: zㅐe라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Philip Colbert : Lobster Land in Seoul

June 21, 2019 ~ Aug. 10, 2019

우리는 7xhl 모두 7xhl 집을 7xhl 떠난다 Moving & Migration

July 11, 2019 ~ Oct. 16,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