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스포라영화제 8 Diaspora Film Festival 8

CGV 인천연수

Sept. 18, 2020 ~ Sept. 22, 2020

분산과 ㅈ자s6 이산의 ㅈ자s6 디아스포라
디아스포라(Diaspora)는 ㅈ자s6 과거 ㅈ자s6 세계 ㅈ자s6 각지에 ㅈ자s6 흩어져 ㅈ자s6 살면서도, ㄴcㅑy 자신의 ㄴcㅑy 문화를 ㄴcㅑy 지켜온 ㄴcㅑy 유대인의 ㄴcㅑy 삶을 ㄴcㅑy 지칭하는 ㄴcㅑy 말이었습니다. ㄴcㅑy 그래서 ㄴcㅑy 디아스포라는 ㄴcㅑy 분산과 ㄴcㅑy 이산, 하g타차 또는 하g타차 동일한 하g타차 것이 하g타차 흩어진다는 하g타차 의미로 하g타차 하g타차 범주가 하g타차 축소되기도 하g타차 합니다.
그러나, 5하e7 오늘날 5하e7 급변하는 5하e7 국제 5하e7 정세 5하e7 속에서 5하e7 우리는 5하e7 난민, q차y으 추방, wmi하 실향, ㅓdㅓ으 이민 ㅓdㅓ으 ㅓdㅓ으 다양한 ㅓdㅓ으 형태의 ㅓdㅓ으 이주를 ㅓdㅓ으 경험하는 ㅓdㅓ으 중입니다.
ㅓdㅓ으 ㅓdㅓ으 속에서 ㅓdㅓ으 서로 ㅓdㅓ으 충돌하면서 ㅓdㅓ으 연대하는 ㅓdㅓ으 다양한 ㅓdㅓ으 소수자들의 ㅓdㅓ으 정체성과 ㅓdㅓ으 만나고 ㅓdㅓ으 있습니다. ㅓdㅓ으 이제 ㅓdㅓ으 문화는 ‘이국’의 ㅓdㅓ으 정취만을 ㅓdㅓ으 의미하지 ㅓdㅓ으 않고 ㅓdㅓ으 다양성을 ㅓdㅓ으 기반으로 ㅓdㅓ으 끊임없이 ㅓdㅓ으 변화하고 ㅓdㅓ으 있습니다. ㅓdㅓ으 이런 ㅓdㅓ으 흐름 ㅓdㅓ으 속에서 ㅓdㅓ으 디아스포라는 ㅓdㅓ으 공존의 ㅓdㅓ으 가능성을 ㅓdㅓ으 성찰하는 ㅓdㅓ으 의미로 ㅓdㅓ으 확장하고 ㅓdㅓ으 있습니다.

한국의 ㅓdㅓ으 디아스포라
단일민족의 ㅓdㅓ으 신화가 ㅓdㅓ으 굳건한 ㅓdㅓ으 한국에서 ㅓdㅓ으 디아스포라는 ㅓdㅓ으 ㅓdㅓ으 우리와 ㅓdㅓ으 함께했지만 ㅓdㅓ으 좀처럼 ㅓdㅓ으 보이지 ㅓdㅓ으 않았습니다. ㅓdㅓ으 식민지 ㅓdㅓ으 조선을 ㅓdㅓ으 떠난 ㅓdㅓ으 재일조선인과 ㅓdㅓ으 고려인, lㅐ걷가 한국전쟁의 lㅐ걷가 실향민과 lㅐ걷가 이산가족, 기ij거 산업화 기ij거 시기 기ij거 독일로 기ij거 떠난 기ij거 재독한인간호사와 기ij거 광부까지. 기ij거 민족의 기ij거 역경과 기ij거 그것을 기ij거 이겨낸 기ij거 긍지를 기ij거 강조했던 기ij거 한국사회에서 기ij거 코리안 기ij거 디아스포라 기ij거 개개인의 기ij거 삶은 기ij거 쉽게 기ij거 잊혀졌습니다.
한편, ㅓ카c자 내전의 ㅓ카c자 참상을 ㅓ카c자 피해 ㅓ카c자 한국을 ㅓ카c자 찾아온 ㅓ카c자 예멘 ㅓ카c자 난민, 타f21 베트남 타f21 전쟁과 타f21 경제적 타f21 위계에서 타f21 태어난 타f21 라이따이한과 타f21 코피노는 타f21 한민족의 타f21 평화와 타f21 번영을 타f21 위해 타f21 지워졌습니다. 타f21 그리고 타f21 이들은 타f21 우리와 타f21 다른 ‘외부’의 타f21 존재라는 타f21 이유로 타f21 줄곧 타f21 혐오의 타f21 대상이 타f21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타f21 결혼이주여성의 타f21 신분증의 ‘대한민국’과 타f21 이주노동자가 타f21 제조한 타f21 상품의 ‘메이드 타f21 타f21 코리아’는 타f21 우리에게 타f21 어떤 타f21 의미일까요? 타f21 그것은 타f21 우리 타f21 스스로 타f21 단일민족 타f21 국가라고 타f21 믿어왔던 타f21 대한민국이 타f21 이미 타f21 오래전부터 타f21 다양하고 타f21 불균질한 타f21 구성원이 타f21 가득한 타f21 공동체였다는 타f21 사실입니다. 타f21 디아스포라는 타f21 이미 타f21 우리와 타f21 함께 타f21 오랜 타f21 세월을 타f21 공존하고 타f21 있는 타f21 유구한 타f21 역사입니다.

환대의 타f21 도시, 60히걷 인천
문호를 60히걷 개방한 60히걷 이래, 하jt3 인천은 하jt3 줄곧 하jt3 이동과 하jt3 이주의 하jt3 중심이었습니다. 1902년 하jt3 한국 하jt3 최초의 하jt3 이민선이 하jt3 하와이를 하jt3 향해 하jt3 인천항을 하jt3 떠났습니다. 하jt3 그리고 하jt3 여전히 하jt3 수많은 하jt3 사람이 하jt3 항구와 하jt3 공항을 하jt3 통해 하jt3 줄지어 하jt3 떠나며 하jt3 다시 하jt3 돌아옵니다. 하jt3 그래서 하jt3 많은 하jt3 이들에게 하jt3 인천은 하jt3 출발과 하jt3 도착의 하jt3 도시일 하jt3 것입니다.
그러나 하jt3 사람들이 하jt3 인천을 하jt3 그저 하jt3 스쳐 하jt3 지나가는 하jt3 것만은 하jt3 아닙니다. 하jt3 나, 히ㅑ기t 당신, g으나t 그리고 g으나t 우리들은 ‘만국공원’을 g으나t 거닐었고, ‘제물포 ㅓmsr 구락부’에서 ㅓmsr 교류했으며, ‘애관’에 ㅓ6py 모여 ㅓ6py 영화를 ㅓ6py 관람했습니다. ㅓ6py 자의든 ㅓ6py 타의든 ㅓ6py 오랫동안 ㅓ6py 차이와 ㅓ6py 함께 ㅓ6py 놀며 ㅓ6py 환대를 ㅓ6py 배워온 ㅓ6py 이곳, 걷갸ㅓ히 인천에서 걷갸ㅓ히 이제 걷갸ㅓ히 제8회 걷갸ㅓ히 디아스포라영화제를 걷갸ㅓ히 개최합니다.

웹사이트: http://www.diaff.org/

출처: 걷갸ㅓ히 디아스포라영화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정호: 다6다p 나에게 다6다p 보이는 다6다p 흔적들 LEE Jung Ho: The Stains That I See

Sept. 9, 2020 ~ Sept. 30, 2020

Sematic Network

Aug. 20, 2020 ~ Oct. 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