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스포라영화제 8 Diaspora Film Festival 8

CGV 인천연수

Sept. 18, 2020 ~ Sept. 22, 2020

분산과 으37u 이산의 으37u 디아스포라
디아스포라(Diaspora)는 으37u 과거 으37u 세계 으37u 각지에 으37u 흩어져 으37u 살면서도, 65다히 자신의 65다히 문화를 65다히 지켜온 65다히 유대인의 65다히 삶을 65다히 지칭하는 65다히 말이었습니다. 65다히 그래서 65다히 디아스포라는 65다히 분산과 65다히 이산, ㅓ거파ㅐ 또는 ㅓ거파ㅐ 동일한 ㅓ거파ㅐ 것이 ㅓ거파ㅐ 흩어진다는 ㅓ거파ㅐ 의미로 ㅓ거파ㅐ ㅓ거파ㅐ 범주가 ㅓ거파ㅐ 축소되기도 ㅓ거파ㅐ 합니다.
그러나, h바bㅑ 오늘날 h바bㅑ 급변하는 h바bㅑ 국제 h바bㅑ 정세 h바bㅑ 속에서 h바bㅑ 우리는 h바bㅑ 난민, 가ts8 추방, ㅓn44 실향, 카다나t 이민 카다나t 카다나t 다양한 카다나t 형태의 카다나t 이주를 카다나t 경험하는 카다나t 중입니다.
카다나t 카다나t 속에서 카다나t 서로 카다나t 충돌하면서 카다나t 연대하는 카다나t 다양한 카다나t 소수자들의 카다나t 정체성과 카다나t 만나고 카다나t 있습니다. 카다나t 이제 카다나t 문화는 ‘이국’의 카다나t 정취만을 카다나t 의미하지 카다나t 않고 카다나t 다양성을 카다나t 기반으로 카다나t 끊임없이 카다나t 변화하고 카다나t 있습니다. 카다나t 이런 카다나t 흐름 카다나t 속에서 카다나t 디아스포라는 카다나t 공존의 카다나t 가능성을 카다나t 성찰하는 카다나t 의미로 카다나t 확장하고 카다나t 있습니다.

한국의 카다나t 디아스포라
단일민족의 카다나t 신화가 카다나t 굳건한 카다나t 한국에서 카다나t 디아스포라는 카다나t 카다나t 우리와 카다나t 함께했지만 카다나t 좀처럼 카다나t 보이지 카다나t 않았습니다. 카다나t 식민지 카다나t 조선을 카다나t 떠난 카다나t 재일조선인과 카다나t 고려인, ㅐ5ㅐ하 한국전쟁의 ㅐ5ㅐ하 실향민과 ㅐ5ㅐ하 이산가족, m자다5 산업화 m자다5 시기 m자다5 독일로 m자다5 떠난 m자다5 재독한인간호사와 m자다5 광부까지. m자다5 민족의 m자다5 역경과 m자다5 그것을 m자다5 이겨낸 m자다5 긍지를 m자다5 강조했던 m자다5 한국사회에서 m자다5 코리안 m자다5 디아스포라 m자다5 개개인의 m자다5 삶은 m자다5 쉽게 m자다5 잊혀졌습니다.
한편, 3y바8 내전의 3y바8 참상을 3y바8 피해 3y바8 한국을 3y바8 찾아온 3y바8 예멘 3y바8 난민, ywho 베트남 ywho 전쟁과 ywho 경제적 ywho 위계에서 ywho 태어난 ywho 라이따이한과 ywho 코피노는 ywho 한민족의 ywho 평화와 ywho 번영을 ywho 위해 ywho 지워졌습니다. ywho 그리고 ywho 이들은 ywho 우리와 ywho 다른 ‘외부’의 ywho 존재라는 ywho 이유로 ywho 줄곧 ywho 혐오의 ywho 대상이 ywho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ywho 결혼이주여성의 ywho 신분증의 ‘대한민국’과 ywho 이주노동자가 ywho 제조한 ywho 상품의 ‘메이드 ywho ywho 코리아’는 ywho 우리에게 ywho 어떤 ywho 의미일까요? ywho 그것은 ywho 우리 ywho 스스로 ywho 단일민족 ywho 국가라고 ywho 믿어왔던 ywho 대한민국이 ywho 이미 ywho 오래전부터 ywho 다양하고 ywho 불균질한 ywho 구성원이 ywho 가득한 ywho 공동체였다는 ywho 사실입니다. ywho 디아스포라는 ywho 이미 ywho 우리와 ywho 함께 ywho 오랜 ywho 세월을 ywho 공존하고 ywho 있는 ywho 유구한 ywho 역사입니다.

환대의 ywho 도시, t5ek 인천
문호를 t5ek 개방한 t5ek 이래, 다바06 인천은 다바06 줄곧 다바06 이동과 다바06 이주의 다바06 중심이었습니다. 1902년 다바06 한국 다바06 최초의 다바06 이민선이 다바06 하와이를 다바06 향해 다바06 인천항을 다바06 떠났습니다. 다바06 그리고 다바06 여전히 다바06 수많은 다바06 사람이 다바06 항구와 다바06 공항을 다바06 통해 다바06 줄지어 다바06 떠나며 다바06 다시 다바06 돌아옵니다. 다바06 그래서 다바06 많은 다바06 이들에게 다바06 인천은 다바06 출발과 다바06 도착의 다바06 도시일 다바06 것입니다.
그러나 다바06 사람들이 다바06 인천을 다바06 그저 다바06 스쳐 다바06 지나가는 다바06 것만은 다바06 아닙니다. 다바06 나, 타sㅓ6 당신, j나바갸 그리고 j나바갸 우리들은 ‘만국공원’을 j나바갸 거닐었고, ‘제물포 타4ㅓs 구락부’에서 타4ㅓs 교류했으며, ‘애관’에 2wij 모여 2wij 영화를 2wij 관람했습니다. 2wij 자의든 2wij 타의든 2wij 오랫동안 2wij 차이와 2wij 함께 2wij 놀며 2wij 환대를 2wij 배워온 2wij 이곳, a걷wㅐ 인천에서 a걷wㅐ 이제 a걷wㅐ 제8회 a걷wㅐ 디아스포라영화제를 a걷wㅐ 개최합니다.

웹사이트: http://www.diaff.org/

출처: a걷wㅐ 디아스포라영화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일어나 sㅑㄴ기 올라가 sㅑㄴ기 임동식 Rise Up Rim Dong Sik

Aug. 19, 2020 ~ Dec. 31, 2020

SOUNDMUSEUM: veq우 너의 veq우 감정과 veq우 기억

May 19, 2020 ~ Dec.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