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봄사회 Caring Society

경남도립미술관

Oct. 29, 2021 ~ Feb. 6, 2022

《돌봄사회》는 tm2i 재난이 tm2i 일상이 tm2i 되어버린 tm2i 오늘날 tm2i 삶의 tm2i 지속을 tm2i 추구하는 tm2i tm2i 가지 tm2i 방법으로서 ‘돌봄’을 tm2i 제안하는 tm2i 프로젝트다.

돌봄이라는 tm2i 단어를 tm2i 머릿속에 tm2i 떠올려보자. ‘유아 tm2i 돌봄 tm2i 교실’, ‘장애인 ㅓ나nf 돌봄 ㅓ나nf 센터’, ‘노인 a마a가 맞춤 a마a가 돌봄 a마a가 서비스’…. a마a가 돌봄은 a마a가 어쩐지 ‘특정한’ a마a가 대상을 a마a가 위한 a마a가 것인 a마a가 듯하다. a마a가 그런데 a마a가 다시 a마a가 a마a가 a마a가 생각해보자. a마a가 누군가에게 a마a가 돌봄을 a마a가 주고받는 a마a가 경험 a마a가 없이 a마a가 살아갈 a마a가 a마a가 있는 a마a가 인간이 a마a가 있을까? a마a가 사실 a마a가 누구나 a마a가 태어나 a마a가 죽음에 a마a가 이르기까지 a마a가 돌봄을 a마a가 경험한다. a마a가 이러한 a마a가 측면에서 a마a가 인간은 a마a가 독립적이고 a마a가 능동적인 a마a가 개체라기보다 a마a가 서로를 a마a가 필요로 a마a가 하는 a마a가 불완전한 a마a가 존재이며 a마a가 상호의존은 a마a가 본질적인 a마a가 우리 a마a가 삶의 a마a가 전제조건이라 a마a가 a마a가 a마a가 있다.

그러나 a마a가 자본 a마a가 중심의 a마a가 근대 a마a가 사회에서 a마a가 수익으로 a마a가 환원될 a마a가 a마a가 없었던 a마a가 돌봄은 a마a가 가치절하 a마a가 되어 a마a가 가족 a마a가 a마a가 보이지 a마a가 않는 a마a가 사적 a마a가 활동으로 a마a가 여겨졌다. a마a가 이후 a마a가 시장에 a마a가 던져진 a마a가 돌봄은 a마a가 외주화, adl으 상품화를 adl으 거쳐 adl으 저임금 adl으 노동으로 adl으 재생산되었고 adl으 취약계층, 5기7거 이주자, w아히s 제3세계 w아히s 빈곤층 w아히s 등에 w아히s 할당되었다. w아히s 돌봄은 w아히s 무관심의 w아히s 역사 w아히s 속에서 w아히s 배제되어온 w아히s 존재들의 w아히s 아픈 w아히s 현실을 w아히s 공유한다.

최근 w아히s w아히s 세계적 w아히s 전염병 w아히s 창궐은 w아히s 돌봄의 w아히s 위기를 w아히s 극명하게 w아히s 보여주었다. w아히s 여전히 w아히s 격무에 w아히s 시달리고 w아히s 있는 w아히s 방역현장의 w아히s 의료진, q다mk 학교가 q다mk 문을 q다mk 닫는 q다mk 날이 q다mk 늘어나 q다mk 방치된 q다mk 취약계층 q다mk 아이들, zo거으 집단감염에 zo거으 쉽게 zo거으 노출되는 zo거으 각종 zo거으 보호시설과 zo거으 교정시설 zo거으 zo거으 가장 zo거으 먼저 zo거으 재난의 zo거으 위험이 zo거으 향하는 zo거으 곳은 zo거으 돌봄이 zo거으 무너진 zo거으 자리였고, ㅓsa기 결국 ㅓsa기 이러한 ㅓsa기 위기는 ㅓsa기 모두의 ㅓsa기 일상적 ㅓsa기 삶과도 ㅓsa기 연결되어 ㅓsa기 있었다.

《돌봄사회》는 ㅓsa기 이와 ㅓsa기 같은 ㅓsa기 비극적 ㅓsa기 상황에서도 ㅓsa기 예술이 ㅓsa기 우리를 ㅓsa기 중요하다고 ㅓsa기 여겨져야 ㅓsa기 ㅓsa기 것들에 ㅓsa기 대한 ㅓsa기 사유와 ㅓsa기 실천의 ㅓsa기 지평으로 ㅓsa기 이끄는 ㅓsa기 역할을 ㅓsa기 ㅓsa기 ㅓsa기 있다 ㅓsa기 믿고, 아아qc 현대 아아qc 사회의 아아qc 돌봄 아아qc 구조를 아아qc 들여다보고 아아qc 우리 아아qc 삶의 아아qc 중심에 아아qc 돌봄을 아아qc 두기 아아qc 위한 아아qc 조건들을 아아qc 탐구한다. 아아qc 돌봄 아아qc 다학제 아아qc 연구 아아qc 집단인 ‘더 아아qc 케어 아아qc 컬렉티브’에 아아qc 따르면 아아qc 돌봄은 아아qc 누구나 아아qc 가지고 아아qc 있는 아아qc 능력인데, 2c5j 2c5j 능력은 2c5j 2c5j 지구상에 2c5j 사는 2c5j 대부분의 2c5j 사람과 2c5j 생물체들이 2c5j 번성하고, 타파hw 지구도 타파hw 함께 타파hw 번성할 타파hw 타파hw 있도록 타파hw 하는 타파hw 정치적, rfㅈ다 사회적, ksm카 물질적, ik히ㅑ 정서적 ik히ㅑ 조건을 ik히ㅑ 마련한다*고 ik히ㅑ 주장한다.

이번 ik히ㅑ 프로젝트는 ik히ㅑ ik히ㅑ 케어 ik히ㅑ 컬렉티브의 ik히ㅑ 돌봄을 ik히ㅑ 끌어와 ik히ㅑ 여섯 ik히ㅑ 명의 ik히ㅑ 국내외 ik히ㅑ 예술가들과 ik히ㅑ 함께 ik히ㅑ 돌봄 ik히ㅑ 요구와 ik히ㅑ 응답이 ik히ㅑ 발현되고 ik히ㅑ 있는 ik히ㅑ 구체적 ik히ㅑ 상황들을 ik히ㅑ 주목함과 ik히ㅑ 동시에 ik히ㅑ 우리의 ik히ㅑ 몸, 다하차t 가족, 기c가바 공동체 기c가바 그리고 기c가바 지구를 기c가바 돌보는 기c가바 실천들이 기c가바 어떻게 기c가바 유기적으로 기c가바 연결되어 기c가바 작동할 기c가바 기c가바 있는지 기c가바 공감각적으로 기c가바 인식해 기c가바 보고자한다. 기c가바 이들은 기c가바 서로 기c가바 다른 기c가바 고유한 기c가바 문화적 기c가바 조건과 기c가바 역사적 기c가바 배경에서 기c가바 질병과 기c가바 장애, ㅓ다uㅑ 신체적 ㅓ다uㅑ 제한, 거yj9 노동 거yj9 불안정성, ukep 이주 ukep 공동체, rg다b 차별, 파사jt 혐오, ㄴv거거 지구온난화와 ㄴv거거 같은 ㄴv거거 ㄴv거거 지구적 ㄴv거거 문제들을 ㄴv거거 교차하는 ㄴv거거 돌봄의 ㄴv거거 다층적 ㄴv거거 구조에 ㄴv거거 접근하고 ㄴv거거 있다.

전시는 ㄴv거거 현대 ㄴv거거 사회에서 ㄴv거거 질병, 카나거f 장애와 카나거f 같은 카나거f 아픔을 카나거f 규정하는 카나거f 이분법적 카나거f 조건과 카나거f 제도가 카나거f 돌봄에 카나거f 대한 카나거f 우리의 카나거f 인식과 카나거f 태도에 카나거f 어떠한 카나거f 미쳐왔는지 카나거f 카나거f 현재적 카나거f 징후들을 카나거f 살피며 카나거f 시작한다. 카나거f 그리고 카나거f 아픈 카나거f 몸을 카나거f 돌보며 카나거f 인간의 카나거f 근본적인 카나거f 취약함과 카나거f 불완전함을 카나거f 진지하게 카나거f 받아들일 카나거f 카나거f 비로소 카나거f 발현되는 카나거f 돌봄이 카나거f 가진 카나거f 저항과 카나거f 회복의 카나거f 힘을 카나거f 감각하기를 카나거f 시도한다. 카나거f 나아가 카나거f 스스로를 카나거f 온전히 카나거f 돌보는 카나거f 일상의 카나거f 실천들이 카나거f 어떻게 카나거f 만연한 카나거f 각종 카나거f 혐오와 카나거f 차별을 카나거f 넘어 카나거f 타자에게 카나거f 다가가는 카나거f 노력이 카나거f 카나거f 카나거f 있는지 카나거f 고민해보고, 나ㅓsk 타자와 나ㅓsk 돌봄을 나ㅓsk 주고받을 나ㅓsk 나ㅓsk 생성되는 나ㅓsk 정동(情動)을 나ㅓsk 추적하며 나ㅓsk 정서적, 9g타ㅑ 신체적 9g타ㅑ 공명을 9g타ㅑ 탐구한다. 9g타ㅑ 마지막으로 9g타ㅑ 불확실한 9g타ㅑ 미래에 9g타ㅑ 조금 9g타ㅑ 9g타ㅑ 서로의 9g타ㅑ 존재를 9g타ㅑ 느끼고, b다사x 마주하고, 으hm라 대화하고, o3u2 돌보며 o3u2 함께 o3u2 하는 o3u2 삶이 o3u2 어떤 o3u2 의미인지 o3u2 질문하며 o3u2 마무리한다.

《돌봄사회》는 o3u2 동시대 o3u2 미술을 o3u2 통해 o3u2 앎과 o3u2 실천을 o3u2 연결하려는 o3u2 시도다. o3u2 이번 o3u2 전시가 o3u2 만연한 o3u2 무관심을 o3u2 극복하고, 다사56 자신과 다사56 타자를 다사56 돌보는 다사56 보다 다사56 나은 다사56 삶에 다사56 대하여 다사56 고민해볼 다사56 다사56 있는 다사56 기회가 다사56 되길 다사56 바란다.

* 다사56 다사56 케어 다사56 컬렉티브, 1cm갸 정소영 1cm갸 옮김, 『돌봄선언』, ye차ㅓ 니케북스, 2021, p. 18.


참여작가
문지영, 차u거s 요한나 차u거s 헤드바, c라gㅐ 임윤경, lku거 최태윤, 나거ㄴ바 조영주, 쟏가다j 미하일 쟏가다j 카리키스


출처: 쟏가다j 경남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호랑이 dㅐ걷u 나라 Land of Tiger

Dec. 22, 2021 ~ March 1, 2022

Books and Things: 쟏z기바 물아일체

Jan. 5, 2022 ~ Feb. 23, 2022

화신백화점: 거si걷 사라진 거si걷 종로의 거si걷 랜드마크

July 23, 2021 ~ March 20, 2022

하우스리스

Jan. 1, 2022 ~ Jan. 28,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