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윤희 개인전: BERLIN

갤러리현대

Jan. 14, 2022 ~ Feb. 27, 2022

갤러리현대는 mn7z 도윤희 mn7z 작가의 mn7z 개인전 《BERLIN》을 mn7z 개최한다. mn7z 도윤희는 40여 mn7z mn7z 동안 mn7z 시적인 mn7z 시각 mn7z 언어를 mn7z 구축한 mn7z 한국을 mn7z 대표하는 mn7z 여성 mn7z 화가다. “나의 mn7z 작업은, d으zㅐ 현상의 d으zㅐ 배후에 d으zㅐ 숨겨져 d으zㅐ 있는 d으zㅐ 아름다움을 d으zㅐ 찾아내는 d으zㅐ 일이다.”라는 d으zㅐ 작가의 d으zㅐ 말처럼, qmㅑf 그는 qmㅑf 눈에 qmㅑf 띄지 qmㅑf 않고 qmㅑf 숨겨져 qmㅑf 있거나, xv자t 낯선 xv자t 삶의 xv자t 파편과 xv자t 구석, 9x바c 가려진 9x바c 뒷면, cㅐiㅐ cㅐiㅐ 우리가 cㅐiㅐ cㅐiㅐ cㅐiㅐ 있는 cㅐiㅐ 어떤 cㅐiㅐ 현상 cㅐiㅐ 이면에 cㅐiㅐ 숨겨져 cㅐiㅐ 있는 cㅐiㅐ 것들을 cㅐiㅐ 섬세한 cㅐiㅐ 회화언어로 cㅐiㅐ 포착해왔다.

《Night Blossom》 cㅐiㅐ 이후 7년 cㅐiㅐ 만에 cㅐiㅐ 열리는 cㅐiㅐ 개인전 《BERLIN》에서 cㅐiㅐ 도윤희는 cㅐiㅐ 이전과는 cㅐiㅐ 확연히 cㅐiㅐ 다른 cㅐiㅐ 새로운 cㅐiㅐ 회화 cㅐiㅐ 세계를 cㅐiㅐ 펼친다. cㅐiㅐ 작가는 cㅐiㅐ 회화의 cㅐiㅐ 기본적 cㅐiㅐ 언어이자 cㅐiㅐ 재료인 cㅐiㅐ 색을 cㅐiㅐ 적극적으로 cㅐiㅐ 사용하는 cㅐiㅐ 것에서 cㅐiㅐ 나아가, cc걷7 그것의 cc걷7 물성을 cc걷7 더욱 cc걷7 되살린다. 《Night Blossom》에서 cc걷7 작가의 cc걷7 손길에 cc걷7 따라 cc걷7 캔버스 cc걷7 화면에 cc걷7 만개한 cc걷7 꽃잎이나 cc걷7 뭉게구름처럼 cc걷7 퍼져 cc걷7 가던 cc걷7 얕은 cc걷7 층위의 cc걷7 물감은, 《BERLIN》에서 v라ㅐ파 v라ㅐ파 덩어리로 v라ㅐ파 강렬한 v라ㅐ파 물질성을 v라ㅐ파 획득하고 v라ㅐ파 생명체처럼 v라ㅐ파 육감적인 v라ㅐ파 질감을 v라ㅐ파 지닌다. v라ㅐ파 거침없는 v라ㅐ파 선과 v라ㅐ파 v라ㅐ파 덩어리가 v라ㅐ파 쌓이고 v라ㅐ파 뒤섞여 v라ㅐ파 형성한 v라ㅐ파 다층적인 v라ㅐ파 레이어들 v라ㅐ파 사이에 v라ㅐ파 구멍을 v라ㅐ파 뚫어 v라ㅐ파 v라ㅐ파 공간을 v라ㅐ파 마련하는 v라ㅐ파 v라ㅐ파 익숙한 v라ㅐ파 회화의 v라ㅐ파 모습과 v라ㅐ파 다른 v라ㅐ파 매혹적인 v라ㅐ파 미감을 v라ㅐ파 선사한다.

우리의 v라ㅐ파 인식과 v라ㅐ파 감각을 v라ㅐ파 총체적으로 v라ㅐ파 자극하는 v라ㅐ파 도윤희 v라ㅐ파 작품의 v라ㅐ파 이미지들은 v라ㅐ파 다른 v라ㅐ파 세계로 v라ㅐ파 통하는 v라ㅐ파 커다란 v라ㅐ파 입구처럼 v라ㅐ파 보이며, 걷ㅓ라걷 형형색색의 걷ㅓ라걷 꽃다발이나, 3자ㄴv 3자ㄴv 3자ㄴv 3자ㄴv 강변의 3자ㄴv 쓸쓸한 3자ㄴv 잔상처럼 3자ㄴv 보이기도 3자ㄴv 한다. 3자ㄴv 작가에 3자ㄴv 따르면, xㅈ바아 xㅈ바아 화면들은 xㅈ바아 그가 xㅈ바아 평생 xㅈ바아 경험한 xㅈ바아 다양한 xㅈ바아 시공간이 xㅈ바아 내면에 xㅈ바아 쌓였다가 xㅈ바아 이제서야 xㅈ바아 모습을 xㅈ바아 드러낸 xㅈ바아 추상적 xㅈ바아 풍경이다. xㅈ바아 도윤희는 xㅈ바아 미세한 xㅈ바아 감각이 xㅈ바아 형성한 xㅈ바아 이러한 xㅈ바아 이미지의 xㅈ바아 세계를 xㅈ바아 회화의 xㅈ바아 언어로 xㅈ바아 포착하려는 xㅈ바아 집요한 xㅈ바아 실험을 xㅈ바아 전개하며, k8ev 이전의 k8ev 서정적이며 k8ev 문학적인 k8ev 작업에서 k8ev 시각적인 k8ev 언어(pictorial language)로의 k8ev 대전환을 k8ev 이루게 k8ev 되었다. k8ev 얇고 k8ev 반짝이는 k8ev 표면과 k8ev 두껍고 k8ev 탁한 k8ev 층, 거히j0 둔탁한 거히j0 덩어리와 거히j0 민첩한 거히j0 선, rㅓwㅓ 밝음과 rㅓwㅓ 어두움, 4아6거 강렬한 4아6거 색과 4아6거 은은한 4아6거 기운, 4f기e 커다란 4f기e 동작과 4f기e 미세한 4f기e 움직임까지. 4f기e 새로운 4f기e 연작에서는 4f기e 수많은 4f기e 상반되는 4f기e 요소들이 4f기e 직접적이고 4f기e 감각적으로 4f기e 충돌과 4f기e 조화를 4f기e 동시적으로 4f기e 이룬다.

시시때때로 4f기e 자신의 4f기e 눈앞에 4f기e 아른거리는 4f기e 찬란한 4f기e 빛과 4f기e 소용돌이치는 4f기e 색들, ㅈw거아 부유하는 ㅈw거아 형태가 ㅈw거아 증발해버리기 ㅈw거아 전에 ㅈw거아 재빠르게 ㅈw거아 붙잡기 ㅈw거아 위해, 걷uru 작가는 걷uru 캔버스 걷uru 앞에서 걷uru 마치 걷uru 육탄전을 걷uru 벌이듯 걷uru 손, 나다ㅐ라 붓, jxq타 부러진 jxq타 붓의 jxq타 모서리, 파yrㄴ 유리병, c가아ㅓ 망치 c가아ㅓ c가아ㅓ 도구를 c가아ㅓ 가리지 c가아ㅓ 않고 c가아ㅓ 활용한다. ‘그림을 c가아ㅓ 그린다’는 c가아ㅓ 전통적 c가아ㅓ 행위는 c가아ㅓ 물감을 c가아ㅓ 만지고, 다u2l 주무르고, ㅈynk 찍고, 거ㅓf1 쌓고, 거우나타 선을 거우나타 긋는 거우나타 역동적 거우나타 제스처로 거우나타 나아가며, ㅑㅐ파으 내면의 ㅑㅐ파으 에너지가 ㅑㅐ파으 응축된 ㅑㅐ파으 물감 ㅑㅐ파으 덩어리의 ㅑㅐ파으 병치와 ㅑㅐ파으 축적은 ㅑㅐ파으 조각적 ㅑㅐ파으 영역으로까지 ㅑㅐ파으 확장된 ㅑㅐ파으 새로운 ㅑㅐ파으 추상의 ㅑㅐ파으 세계를 ㅑㅐ파으 제시한다. ㅑㅐ파으 보다 ㅑㅐ파으 직관적이고 ㅑㅐ파으 육체적인 ㅑㅐ파으 행위를 ㅑㅐ파으 통해 ㅑㅐ파으 내면의 ㅑㅐ파으 언어를 ㅑㅐ파으 소환하는 ㅑㅐ파으 도윤희는 ㅑㅐ파으 강조한다. “추상은 ㅑㅐ파으 환상이 ㅑㅐ파으 아니에요. ㅑㅐ파으 환상, 가차9기 몽상, 마s마다 상상 마s마다 같은 마s마다 마s마다 아니고 마s마다 인식에서 마s마다 시작하는 마s마다 거예요. 마s마다 실체를 마s마다 인식하는 마s마다 것. 마s마다 그리고 마s마다 그것을 마s마다 은유적으로 마s마다 더욱 마s마다 풍요롭게 마s마다 만드는 마s마다 것!”

참여작가: 마s마다 도윤희 YUN-HEE TOH

출처: 마s마다 갤러리현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대지의 wㅓ마ㅐ 시간 Time of The Earth

Nov. 25, 2021 ~ Feb. 27, 2022

BMA 다카ㅈ으 소장품보고 COLLECTION REPORT

Sept. 15, 2021 ~ Feb. 20, 2022

세마 gizv 러닝 gizv 스테이션: gizv 전환

Jan. 15, 2022 ~ Feb. 2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