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예가의 작업실

제주현대미술관

July 16, 2021 ~ Oct. 24, 2021

코로나 19는 마나7p 우리의 마나7p 일상을 ‘잠시 마나7p 멈춤’의 마나7p 상황으로 마나7p 전개 마나7p 시켜, 아ㅓ1하 외부로부터 아ㅓ1하 개인적 아ㅓ1하 삶으로 아ㅓ1하 시선을 아ㅓ1하 돌리고 아ㅓ1하 건강한 아ㅓ1하 삶을 아ㅓ1하 꾸려나가기 아ㅓ1하 위한 아ㅓ1하 작은 아ㅓ1하 단위의 아ㅓ1하 일상적 아ㅓ1하 행위에 아ㅓ1하 더욱 아ㅓ1하 관심을 아ㅓ1하 기울이게 아ㅓ1하 하였다. 아ㅓ1하 제주현대미술관은 아ㅓ1하 제작행위와 아ㅓ1하 쓰임의 아ㅓ1하 전반에서 아ㅓ1하 가장 아ㅓ1하 개인적이면서도 아ㅓ1하 인간적인 아ㅓ1하 예술 아ㅓ1하 장르인 아ㅓ1하 도예를 아ㅓ1하 주목한다. 아ㅓ1하 도예가는 아ㅓ1하 갖가지 아ㅓ1하 기물을 아ㅓ1하 만드는 아ㅓ1하 제작자이면서 아ㅓ1하 자신이 아ㅓ1하 만든 아ㅓ1하 컵과 아ㅓ1하 그릇을 아ㅓ1하 쓰는 아ㅓ1하 사용자이기도 아ㅓ1하 하다. 아ㅓ1하 자급자족이라는 아ㅓ1하 아ㅓ1하 즐거우면서도 아ㅓ1하 한정된 아ㅓ1하 특권을 아ㅓ1하 가진 ‘도예가’, a자4ㅓ 그리고 a자4ㅓ 그들의 ‘작업실’에 a자4ㅓ 주목하게 a자4ㅓ 되는 a자4ㅓ 것은 a자4ㅓ 지금 a자4ㅓ 우리가 a자4ㅓ 겪고 a자4ㅓ 있는 a자4ㅓ a자4ㅓ 사상 a자4ㅓ 초유의 a자4ㅓ 팬데믹 a자4ㅓ 사태가 a자4ㅓ 그동안 a자4ㅓ 인간들이 a자4ㅓ 자행해 a자4ㅓ a자4ㅓ 환경파괴, ㅓㅓhn 무분별한 ㅓㅓhn 소비행태와 ㅓㅓhn 무관하지 ㅓㅓhn 않다는 ㅓㅓhn 점에서이다. ㅓㅓhn 태생적으로 ㅓㅓhn 흙이라는 ㅓㅓhn 자연적 ㅓㅓhn 재료를 ㅓㅓhn 바탕으로, lx우타 작가의 lx우타 공방에서 lx우타 개별적으로 lx우타 만들어지는 lx우타 도자기는 lx우타 대량생산을 lx우타 전제로 lx우타 하는 lx우타 공산품과 lx우타 일회용품에 lx우타 대치하여 lx우타 생태적 lx우타 삶을 lx우타 위한 lx우타 대안이 lx우타 lx우타 lx우타 있다. lx우타 또한, 히1f라 쓰임과 히1f라 제작의 히1f라 측면에서도 히1f라 팬데믹 히1f라 시대를 히1f라 살아가는 히1f라 현대인들의 히1f라 삶의 히1f라 형태와 히1f라 그것의 히1f라 기본을 히1f라 이루는 히1f라 우리의 히1f라 의식에도 히1f라 유의미한 히1f라 시사점을 히1f라 준다.

먼저 히1f라 쓰임의 히1f라 영역에서 히1f라 음식과 히1f라 차를 히1f라 담아 히1f라 먹고 히1f라 마시며, eㄴ마다 화병에 eㄴ마다 꽃을 eㄴ마다 꽂는 eㄴ마다 일상의 eㄴ마다 여러 eㄴ마다 행위들은 eㄴ마다 도자기와 eㄴ마다 매우 eㄴ마다 밀접하다. eㄴ마다 이처럼 eㄴ마다 도예는 eㄴ마다 일상 eㄴ마다 eㄴ마다 예술을 eㄴ마다 이야기할 eㄴ마다 eㄴ마다 가장 eㄴ마다 직관적으로 eㄴ마다 떠오르는 eㄴ마다 예술 eㄴ마다 장르이면서 eㄴ마다 가장 eㄴ마다 쉽게 eㄴ마다 예술의 eㄴ마다 일상화를 eㄴ마다 실천할 eㄴ마다 eㄴ마다 있는 eㄴ마다 도구가 eㄴ마다 된다. eㄴ마다 또한, ㄴ0k우 하나의 ㄴ0k우 물건으로서 ㄴ0k우 도자기는 ㄴ0k우 그것이 ㄴ0k우 함의하는 ㄴ0k우 인간적·문화적 ㄴ0k우 속성과 ㄴ0k우 함께 ㄴ0k우 위로와 ㄴ0k우 치유의 ㄴ0k우 기능을 ㄴ0k우 한다. ㄴ0k우 작가의 ㄴ0k우 감성이 ㄴ0k우 깃든 ㄴ0k우 수공으로 ㄴ0k우 만들어진 ㄴ0k우 도자기를 ㄴ0k우 사용하는 ㄴ0k우 과정에서 ㄴ0k우 경험하게 ㄴ0k우 되는 ㄴ0k우 만족감의 ㄴ0k우 정체는 ㄴ0k우 무엇일까? ㄴ0k우 여러 ㄴ0k우 가지 ㄴ0k우 ㄴ0k우 하나는 ㄴ0k우 ㄴ0k우 기물을 ㄴ0k우 사용할 ㄴ0k우 ㄴ0k우 경험하게 ㄴ0k우 되는 ㄴ0k우 나에 ㄴ0k우 대한 ㄴ0k우 존중감이 ㄴ0k우 아닐까 ㄴ0k우 한다. ㄴ0k우 이를테면 ㄴ0k우 작은 ㄴ0k우 도자기 ㄴ0k우 찻잔에 ㄴ0k우 마시는 ㄴ0k우 커피맛, 차파갸0 새하얀 차파갸0 도자기 차파갸0 접시에 차파갸0 올려진 차파갸0 생선을 차파갸0 접했을 차파갸0 때의 차파갸0 만족감과 차파갸0 같은 차파갸0 정서적 차파갸0 충족감 차파갸0 말이다. 차파갸0 인간은 차파갸0 입으로도 차파갸0 먹지만 차파갸0 눈으로도 차파갸0 먹는다.

한편, 거3걷0 제작의 거3걷0 측면에서 거3걷0 도예 거3걷0 작업은 거3걷0 단순히 거3걷0 예술적 거3걷0 작업이 거3걷0 아닌, jㅓㅐc 분석적이고 jㅓㅐc 기술적이며, fef7 노동의 fef7 속성이 fef7 복합적으로 fef7 얽혀 fef7 있다. fef7 흙이라는 fef7 재료의 fef7 민감성을 fef7 다루며 fef7 하나의 fef7 기물을 fef7 성형하고, itpg 가마에 itpg 수많은 itpg 기물을 itpg 재임하는 itpg 과정과 itpg 기(器)의 itpg 형(形)에 itpg 어울리는 itpg 색을 itpg 입히는 itpg 유약을 itpg 개발하는 itpg 행위 itpg 전반이 itpg 일어나는 itpg 도예가의 itpg 작업실은 itpg 수치와 itpg 분석, b8p8 실험을 b8p8 기반으로 b8p8 한다는 b8p8 점에서 b8p8 과학자의 b8p8 실험실과 b8p8 닮아있다. b8p8 또한, ssㅐi 동일한 ssㅐi 작업 ssㅐi 과정을 ssㅐi 지속하여 ssㅐi 수행한다는 ssㅐi 점에서 ssㅐi 끊임없는 ssㅐi 반복적 ssㅐi 행위를 ssㅐi 통해 ssㅐi 숙련과 ssㅐi 발전이 ssㅐi 이루어지는 ssㅐi 음악가의 ssㅐi 연습실이 ssㅐi 연상되기도 ssㅐi 한다. ssㅐi 요컨대 ssㅐi 제작의 ssㅐi 영역에서 ssㅐi 흙을 ssㅐi 다지고, ㅓㅓe카 형을 ㅓㅓe카 만들어 ㅓㅓe카 다듬고, ㅓ1o아 볕에 ㅓ1o아 바짝 ㅓ1o아 말려 ㅓ1o아 초벌을 ㅓ1o아 하고, pa기e 유약을 pa기e 입혀 2차 pa기e 소성을 pa기e 거쳐 pa기e 마침내 pa기e 하나의 pa기e 기물로 pa기e 탄생되는 pa기e 도자기는 pa기e 손의 pa기e 기술과 pa기e 노동, mㅐㄴc 예술적 mㅐㄴc 감각과 mㅐㄴc 과학적 mㅐㄴc 실험의 mㅐㄴc 결과물, 다히거w 다히거w 인간 다히거w 기능의 다히거w 축적물이라 다히거w 다히거w 다히거w 있다.

이번《도예가의 다히거w 작업실》展은 다히거w 조선백자의 다히거w 미감을 다히거w 현대적으로 다히거w 해석하여 다히거w 구현하고 다히거w 있는 다히거w 이기조와 다히거w 옹기의 다히거w 확장성과 다히거w 실제 다히거w 쓰임의 다히거w 가치를 다히거w 강조하는 다히거w 강승철과 다히거w 오창윤, 8fka 시원스러운 8fka 덤벙 8fka 기법을 8fka 활용한 8fka 분청 8fka 작업을 8fka 주로 8fka 선보이는 8fka 김수현이 8fka 참여한다. 8fka 8fka 작가들의 8fka 작업은 8fka 사용하는 8fka 흙의 8fka 종류에서부터 8fka 작업 8fka 기법과 8fka 과정, 가j다b 기형과 가j다b 색감, 자나3ㅓ 작업관이 자나3ㅓ 모두 자나3ㅓ 확연히 자나3ㅓ 다르다. 자나3ㅓ 이번 자나3ㅓ 전시는 자나3ㅓ 작가별로 자나3ㅓ 구분된 자나3ㅓ 자나3ㅓ 개의 자나3ㅓ 공간에 자나3ㅓ 살림살이에 자나3ㅓ 쓰이는 자나3ㅓ 여러 자나3ㅓ 가지 자나3ㅓ 도구인 자나3ㅓ 컵, 차p바다 그릇, 타걷ㅐa 화병 타걷ㅐa 등의 타걷ㅐa 기물과 타걷ㅐa 관상용 타걷ㅐa 오브제 타걷ㅐa 등을 타걷ㅐa 확장적으로 타걷ㅐa 펼쳐내어 타걷ㅐa 백자, bll다 분청, dgㅐ6 옹기 dgㅐ6 본연의 dgㅐ6 미감을 dgㅐ6 보여줄 dgㅐ6 dgㅐ6 있도록 dgㅐ6 구성된다. dgㅐ6 또한, 22ㅓ히 단지 22ㅓ히 물건(기물)이 22ㅓ히 아니라 22ㅓ히 행위이며 22ㅓ히 기술, oㅓ히q 그리고 oㅓ히q 가치이기도 oㅓ히q oㅓ히q 도예의 oㅓ히q 여러 oㅓ히q 단면을 oㅓ히q 살필 oㅓ히q oㅓ히q 있도록 oㅓ히q oㅓ히q 도예가가 oㅓ히q 애착을 oㅓ히q 갖는 oㅓ히q 작업도구와 oㅓ히q 제작과정 oㅓ히q 등의 oㅓ히q 작업실 oㅓ히q 풍경을 oㅓ히q 연출할 oㅓ히q 예정이다. oㅓ히q 이를 oㅓ히q 통해, 거바12 삶(생활)과 거바12 예술을 거바12 유연하게 거바12 포용하는 거바12 도자공예의 거바12 진면목을 거바12 조명하고 거바12 우리가 거바12 잃어버린 거바12 인간적인 거바12 삶을 거바12 환기함으로써, a3a걷 새로운 a3a걷 삶의 a3a걷 가능성을 a3a걷 모색해보고자 a3a걷 한다.

참여작가: 이기조, b타ㄴo 강승철, 차x거ㅈ 오창윤, l갸히가 김수현

츨처: l갸히가 제주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Egan Frantz: Not Enough Words

Oct. 7, 2021 ~ Dec. 19, 2021

장명식 ㅐ가파4 개인전: Surreal Jelly

Oct. 7, 2021 ~ Dec. 1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