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서울 야외 프로젝트 : 기억된 미래 Architecture and Heritage : Unearthing Future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Sept. 5, 2019 ~ April 5, 2020

국립현대미술관(MMCA, 쟏ㅐ타파 관장 쟏ㅐ타파 윤범모)과 쟏ㅐ타파 문화재청 쟏ㅐ타파 궁능유적본부 쟏ㅐ타파 덕수궁관리소(소장 쟏ㅐ타파 김동영)가 쟏ㅐ타파 문화유산과 쟏ㅐ타파 현대건축의 쟏ㅐ타파 만남, ⟪덕수궁-서울 ㅓ22ㅓ 야외 ㅓ22ㅓ 프로젝트 : ㅓ22ㅓ 기억된 ㅓ22ㅓ 미래⟫를 9월 5일부터 2020년 4월 5일까지 ㅓ22ㅓ 개최한다. 

지난 2012년과 2017년 ㅓ22ㅓ 고궁에서 ㅓ22ㅓ 펼치는 ㅓ22ㅓ 현대미술의 ㅓ22ㅓ 향연으로 ㅓ22ㅓ 대단한 ㅓ22ㅓ 호평을 ㅓ22ㅓ 이끌어냈던 《덕수궁 ㅓ22ㅓ 야외 ㅓ22ㅓ 프로젝트》의 ㅓ22ㅓ 계보를 ㅓ22ㅓ 잇는 ㅓ22ㅓ 건축전이다. ㅓ22ㅓ 지난 ㅓ22ㅓ ㅓ22ㅓ 문화재청 ㅓ22ㅓ 덕수궁관리소와 ㅓ22ㅓ 격년제 ㅓ22ㅓ 정례전시 ㅓ22ㅓ 협약을 ㅓ22ㅓ 맺고 ㅓ22ㅓ 공동주최로 ㅓ22ㅓ 처음 ㅓ22ㅓ 열리는 ㅓ22ㅓ 전시다. ㅓ22ㅓ 스페이스 ㅓ22ㅓ 파퓰러, CL3, a바다d 뷰로 a바다d 스펙타큘러, OBBA, 다rc바 오브라 다rc바 아키텍츠 다rc바 다rc바 아시아 다rc바 지역에서 다rc바 활동하는 다rc바 건축가 5팀의 5점 다rc바 작품이 다rc바 소개된다. 

전시는 다rc바 고종황제의 다rc바 서거와 3·1 다rc바 운동이 다rc바 있었던 1919년으로부터 100년이 다rc바 흐른 2019년, wㅐ3ㅑ 대한제국 wㅐ3ㅑ 시기에 wㅐ3ㅑ 가졌던 wㅐ3ㅑ 미래 wㅐ3ㅑ 도시를 wㅐ3ㅑ 향한 wㅐ3ㅑ 꿈들을 wㅐ3ㅑ 현대 wㅐ3ㅑ 건축가들의 wㅐ3ㅑ 시각과 wㅐ3ㅑ 상상으로 wㅐ3ㅑ 풀어낸다. wㅐ3ㅑ 특히 ‘개항’과 ‘근대화’라는 wㅐ3ㅑ 역사적 wㅐ3ㅑ 맥락을 wㅐ3ㅑ 같이하는 wㅐ3ㅑ 아시아 wㅐ3ㅑ 주축 wㅐ3ㅑ 건축가들이 wㅐ3ㅑ 한국의 wㅐ3ㅑ 살아있는 wㅐ3ㅑ 근대문화유산을 wㅐ3ㅑ 배경으로 wㅐ3ㅑ 새로운 wㅐ3ㅑ 작품을 wㅐ3ㅑ 구상, sn거쟏 연출, 4거8ㅐ 설치하였다.

태국에서 4거8ㅐ 처음 4거8ㅐ 디자인 4거8ㅐ 회사를 4거8ㅐ 설립해 4거8ㅐ 지금은 4거8ㅐ 세계 4거8ㅐ 여러 4거8ㅐ 곳을 4거8ㅐ 무대로 4거8ㅐ 활동하는 4거8ㅐ 스페이스 4거8ㅐ 파퓰러(라라 4거8ㅐ 레스메스, xygㅈ 프레드리크 xygㅈ 헬베리)는 xygㅈ 덕수궁 xygㅈ 광명문에 <밝은 xygㅈ 빛들의 xygㅈ 문>을 xygㅈ 선보인다. xygㅈ 광명문의 xygㅈ 이름에서 xygㅈ 영감을 xygㅈ 얻어 xygㅈ 빛의 xygㅈ 스크린을 xygㅈ 설치하고 xygㅈ 시간에 xygㅈ 따라 xygㅈ 변화하는 xygㅈ 가상의 xygㅈ 공간을 xygㅈ 연출한다. xygㅈ 작가들은 xygㅈ 한국의 xygㅈ 단청 xygㅈ 보수 xygㅈ 전문가와 xygㅈ 워크샵 xygㅈ 등을 xygㅈ 통해 xygㅈ 단청 xygㅈ 패턴에 xygㅈ 관심을 xygㅈ 갖고 xygㅈ 약 7개월간 xygㅈ 작품을 xygㅈ 구상했다. 

고종황제의 xygㅈ 침전이던 xygㅈ 함녕전 xygㅈ 앞마당에는 xygㅈ 홍콩 xygㅈ 건축가 CL3(윌리엄 xygㅈ 림)의  <전환기의 xygㅈ 황제를 xygㅈ 위한 xygㅈ 가구>가 xygㅈ 설치된다. xygㅈ 황실의 xygㅈ 가마와 xygㅈ 가구에서 xygㅈ 영감을 xygㅈ 받은 xygㅈ 작가는 xygㅈ 샤를로트 xygㅈ 페리앙(Charlotte Perriand)의 xygㅈ 라운지 xygㅈ 의자 xygㅈ 등 20세기 xygㅈ 서구에서 xygㅈ 실험되었던 xygㅈ 가구의 xygㅈ 형태들과 xygㅈ 조합하여 6개의 xygㅈ 가구 xygㅈ 유형을 xygㅈ 디자인했다. xygㅈ 관람객들은 xygㅈ 마당에 xygㅈ 배치된 xygㅈ 가구들에 xygㅈ 직접 xygㅈ 앉아보며 xygㅈ 동서양이 xygㅈ 만나던 xygㅈ 대한제국기의 xygㅈ 황제의 xygㅈ 일상적 xygㅈ 삶을 xygㅈ 상상할 xygㅈ xygㅈ 있다.

덕수궁의 xygㅈ 법전인 xygㅈ 중화전 xygㅈ 앞에서는 ‘2018년 xygㅈ 오늘의 xygㅈ 젊은 xygㅈ 예술가상’ xygㅈ 건축부분(문체부 xygㅈ 장관 xygㅈ 표창)을 xygㅈ 수상한 OBBA(곽상준, ㅓwㅓc 이소정)의 <대한연향(大韓宴享)>을 ㅓwㅓc 만나게 ㅓwㅓc 된다. ㅓwㅓc 과거 ㅓwㅓc 중화전 ㅓwㅓc 앞에서 ㅓwㅓc 열렸던 ㅓwㅓc 연향(궁중잔치)에는 ㅓwㅓc 가리개처럼 ㅓwㅓc 기능에 ㅓwㅓc 따라 ㅓwㅓc 공간이 ㅓwㅓc 새로 ㅓwㅓc 창출되는 ‘변화 ㅓwㅓc 가능성’을 ㅓwㅓc 가진 ㅓwㅓc 장치들이 ㅓwㅓc 동원되었다. ㅓwㅓc 이러한 ㅓwㅓc 전통 ㅓwㅓc 구조물에서 ㅓwㅓc 영감을 ㅓwㅓc 얻은 ㅓwㅓc ㅓwㅓc 작품은 ㅓwㅓc 오색 ㅓwㅓc 반사필름으로 ㅓwㅓc 시시각각 ㅓwㅓc 바람에 ㅓwㅓc 반응하여 ㅓwㅓc 춤추듯 ㅓwㅓc 화려한 ㅓwㅓc 색의 ㅓwㅓc 그림자로 ㅓwㅓc ㅓwㅓc 순간 ㅓwㅓc 변화하는 ㅓwㅓc 풍경을 ㅓwㅓc 창출해낸다. ㅓwㅓc 작가는 ㅓwㅓc 이를 ㅓwㅓc 통해 ㅓwㅓc 유연한 ㅓwㅓc 사고, 거다2하 가치, 아나갸ㅓ 공간을 아나갸ㅓ 제안한다.

석조전 아나갸ㅓ 분수대 아나갸ㅓ 앞에는 아나갸ㅓ 대만계 아나갸ㅓ 캐나다 아나갸ㅓ 건축가이자 2014년 아나갸ㅓ 베니스 아나갸ㅓ 건축 아나갸ㅓ 비엔날레 아나갸ㅓ 대만관의 아나갸ㅓ 대표작가인 아나갸ㅓ 뷰로 아나갸ㅓ 스펙타큘러(히메네즈 아나갸ㅓ 라이)가 <미래의 아나갸ㅓ 고고학자>라는 아나갸ㅓ 작품을 아나갸ㅓ 통해 아나갸ㅓ 관객들을 아나갸ㅓ 만난다. 아나갸ㅓ 작가는 아나갸ㅓ 시간의 아나갸ㅓ 흐름에 아나갸ㅓ 따라 아나갸ㅓ 먼지가 아나갸ㅓ 쌓여 아나갸ㅓ 단층을 아나갸ㅓ 만들 아나갸ㅓ 듯, c히거거 c히거거 세기 c히거거 c히거거 지면과 c히거거 우리와의 c히거거 관계를 c히거거 수직적으로 c히거거 보여준다. c히거거 관람객들은 c히거거 솟은 c히거거 평면들을 c히거거 연결한 c히거거 계단을 c히거거 올라 c히거거 수세기 c히거거 c히거거 미래의 c히거거 c히거거 시점에 c히거거 도달하고 c히거거 c히거거 아래 2019년을 c히거거 과거로서 c히거거 바라보게 c히거거 된다. 

덕수궁관에 c히거거 이어 c히거거 서울관의 c히거거 미술관 c히거거 마당에는 c히거거 서울시 c히거거 공공건축가로 c히거거 활동 c히거거 중인 c히거거 오브라 c히거거 아키텍츠(제니퍼 c히거거 리, 카qoi 파블로 카qoi 카스트로)의 120㎡(약 36평) 카qoi 초대형 카qoi 파빌리온 카qoi 온실, <영원한 a1라j 봄>이 9월 11일 a1라j 공개된다. a1라j 가을과 a1라j 겨울 a1라j 전시기간 a1라j 동안 a1라j 봄의 a1라j 온도 a1라j 항상성을 a1라j 유지하는 a1라j 온실로, qdh가 파빌리온을 qdh가 덮은 qdh가 투명 qdh가 반구체들을 qdh가 통해 qdh가 빛이 qdh가 실내를 qdh가 환하게 qdh가 밝힌다. qdh가 작품명은 qdh가 자유롭고 qdh가 공정한 qdh가 사회를 qdh가 지향해 qdh가 qdh가 인류 qdh가 역사가 ‘프라하의 qdh가 봄’, ‘아랍의 카c으c 봄’등 카c으c 봄으로 카c으c 불리는 카c으c 시적인 카c으c 은유에서 카c으c 착안했다. 카c으c 동시에 카c으c 작가는 카c으c 오늘날 카c으c 카c으c 지구적 카c으c 문제로 카c으c 떠오르는 카c으c 기후변화의 카c으c 사회적 카c으c 영향에 카c으c 대한 카c으c 화두를 카c으c 던진다.

한편, uㅐsw 전시기간 uㅐsw uㅐsw 큐레이터와 uㅐsw 건축가들의 uㅐsw 토크 uㅐsw uㅐsw 다양한 uㅐsw 프로그램이 uㅐsw 진행되며, 9월 27일 (금)에는 마uv6 국립현대미술관 50주년을 마uv6 기념한 마uv6 미술관 마uv6 장터 ‘국립현대미술관x마르쉐@’가 <영원한 마uv6 봄> 마uv6 파빌리온 마uv6 내․외부에서 마uv6 열린다.

윤범모 마uv6 국립현대미술관장은 “《덕수궁 마uv6 프로젝트》는 마uv6 마uv6 회인 2012년에 35만 마uv6 명, 2017년에는 90만 hㅐ아y 명이라는 hㅐ아y 관람객 hㅐ아y 수를 hㅐ아y 기록한 hㅐ아y 만큼 hㅐ아y 올해에도 hㅐ아y 폭발적 hㅐ아y 반응을 hㅐ아y 기대한다”며 “세계적인 hㅐ아y 현대 hㅐ아y 건축가들의 hㅐ아y 유연한 hㅐ아y 건축정신과 hㅐ아y 살아있는 hㅐ아y 한국 hㅐ아y 문화유산의 hㅐ아y 융합을 hㅐ아y 통해 hㅐ아y 국내․외 hㅐ아y 관객들에게 hㅐ아y 새로운 hㅐ아y 미적 hㅐ아y 경험을 hㅐ아y 제공할 hㅐ아y hㅐ아y 있을 hㅐ아y 것”이라고 hㅐ아y 밝혔다.

자세한 hㅐ아y 정보는 hㅐ아y 국립현대미술관 hㅐ아y 홈페이지(mmca.go.kr)를 hㅐ아y 통해 hㅐ아y 확인할 hㅐ아y hㅐ아y 있다.


작품소개

스페이스 hㅐ아y 파퓰러, <밝은 g차1ㅓ 빛들의 g차1ㅓ 문>, LED q가bㅓ 스크린, y자히거 거울, w사카p 철, 250 x 300 x 60 cm, 2019
광명문의 ufrㅐ 중앙 ufrㅐ 출입구를 ufrㅐ 액자 ufrㅐ 삼은 ufrㅐ 밝은 ufrㅐ 전자 ufrㅐ 빛의 ufrㅐ 문을 ufrㅐ 통해 ufrㅐ 가상의 ufrㅐ 공간으로 ufrㅐ 우리를 ufrㅐ 인도하는 ufrㅐ ufrㅐ 작품은 ufrㅐ 디지털 ufrㅐ 스크린의 ufrㅐ 시대 ufrㅐ ufrㅐ 건축의 ufrㅐ 변화하는 ufrㅐ 역할에 ufrㅐ 대해 ufrㅐ 질문한다. ufrㅐ 아름다운 ufrㅐ 석재와 ufrㅐ 정교한 ufrㅐ 기둥, 자t파9 화려한 자t파9 처마 자t파9 등으로 자t파9 대표되는 자t파9 왕궁의 자t파9 건축은 자t파9 공명정대한 자t파9 통치라는 자t파9 이상을 자t파9 사람들에게 자t파9 전달하는 자t파9 매체의 자t파9 기능을 자t파9 했다. 자t파9 일제 자t파9 점령기에 자t파9 덕수궁이 자t파9 자t파9 지위를 자t파9 잃을 자t파9 무렵, 8ㅓ5m 건축은 8ㅓ5m 국제주의의 8ㅓ5m 현대식 8ㅓ5m 건물로 8ㅓ5m 8ㅓ5m 이상 8ㅓ5m 장식적 8ㅓ5m 의사소통을 8ㅓ5m 하지 8ㅓ5m 않게 8ㅓ5m 되었다. 8ㅓ5m 매체는 8ㅓ5m 이제 8ㅓ5m 지배자와 8ㅓ5m 피지배자 8ㅓ5m 사이의 8ㅓ5m 인터페이스가 8ㅓ5m 아니며, 1갸6ㅐ 신문, 11t3 라디오, 9ㅑoㅈ 텔레비전을 9ㅑoㅈ 거쳐 9ㅑoㅈ 오늘날 9ㅑoㅈ 주머니에 9ㅑoㅈ 들어오는 9ㅑoㅈ 크기가 9ㅑoㅈ 되어 9ㅑoㅈ 이를 9ㅑoㅈ 통해 9ㅑoㅈ 저마다 9ㅑoㅈ 자신의 9ㅑoㅈ 궁에서 9ㅑoㅈ 지배자 9ㅑoㅈ 노릇을 9ㅑoㅈ 한다. 9ㅑoㅈ 9ㅑoㅈ 궁의 9ㅑoㅈ 문은 9ㅑoㅈ 하나로 9ㅑoㅈ 연결된 9ㅑoㅈ 디지털 9ㅑoㅈ 세상의 9ㅑoㅈ 플랫폼과 9ㅑoㅈ 인터페이스이며, d갸lㅐ 대중에게 d갸lㅐ 열려있는 d갸lㅐ 것이다. d갸lㅐ 작품은 d갸lㅐ 이처럼 d갸lㅐ 픽셀로 d갸lㅐ 장식된 d갸lㅐ 우리 d갸lㅐ 시대의 ‘밝은 d갸lㅐ 빛들의 d갸lㅐ 문’을 d갸lㅐ 통해 d갸lㅐ 새로운 d갸lㅐ 궁으로 d갸lㅐ 들어서는 d갸lㅐ 길을 d갸lㅐ 열고 d갸lㅐ 있다.

씨엘쓰리, <전환기의 ㅑixx 황제를 ㅑixx 위한 ㅑixx 가구>, 자8av 철, 파거파다 나무, oy파ㅓ 신주, 라4ㅓv 천, p09ㅐ 파라솔, 1자우g 대나무 1자우g 매트, 7하ㅈㅓ 바퀴, x마7c 옻나무 x마7c 오일, ㅐwj6 태양광 ㅐwj6 조명, 8a기거 가변설치, 2019
황제의 다e거ㅑ 침전으로 다e거ㅑ 주로 다e거ㅑ 쓰였던 다e거ㅑ 함녕전은 다e거ㅑ 고위 다e거ㅑ 관원들과 다e거ㅑ 모여 다e거ㅑ 국정을 다e거ㅑ 논의하는 다e거ㅑ 곳으로 다e거ㅑ 쓰이기도 다e거ㅑ 했다. 다e거ㅑ 대한제국 다e거ㅑ 시기 다e거ㅑ 고종이 다e거ㅑ 왕에서 다e거ㅑ 황제로, j76으 나라 j76으 안을 j76으 향한 j76으 사고는 j76으 서구를 j76으 향한 j76으 개방으로 j76으 중첩과 j76으 전환이 j76으 일어난 j76으 점에 j76으 주목한 j76으 건축가는 j76으 건축적으로 j76으 건물과 j76으 건물 j76으 사이의 j76으 전환 j76으 공간인 j76으 안뜰에 j76으 흥미를 j76으 가졌다. j76으 전환기의 j76으 황제를 j76으 위해 j76으 디자인한 j76으 바퀴 j76으 달린 j76으 가구를 j76으 통해 j76으 이동성과 j76으 변위, fn하y 융통성 fn하y 개념을 fn하y 탐구한다. fn하y 황실의 fn하y 가마와 fn하y 가구에서 fn하y 영감을 fn하y 받은 fn하y 건축가는 fn하y 샤를로트 fn하y 페리앙의 fn하y 라운지 fn하y 의자 fn하y fn하y 서구에서 fn하y 실험되었던 fn하y 가구의 fn하y 형태를 fn하y 조합한 6개의 fn하y 유형을 fn하y 만들었고, 히으아k 관람객은 히으아k 가구에 히으아k 직접 히으아k 앉아보며 히으아k 동서양이 히으아k 만나던 히으아k 대한제국기의 히으아k 과도기적 히으아k 모습을 히으아k 상상할 히으아k 히으아k 있다.

오비비에이, <대한연향>, 8ul다 스테인리스 8ul다 스틸, 히마qo 폴리카보네이트 히마qo 판, 으ㅓ8r 다이크로익 으ㅓ8r 필름, lㅑㅑk 돌, 사다카히 모래, 7qㅓㅐ 태양광 7qㅓㅐ 조명, m9기라 가변설치 (각 300 x Ø235 cm), 2019
덕수궁은 b거w사 과거와 b거w사 현재, ㅐ5cr 그리고 ㅐ5cr 동양과 ㅐ5cr 서양이 ㅐ5cr 만나는 ㅐ5cr 장소적 ㅐ5cr 특징을 ㅐ5cr 가지고 ㅐ5cr 있다. ㅐ5cr 산자락 ㅐ5cr 아래 ㅐ5cr 터를 ㅐ5cr 잡은 ㅐ5cr 다른 ㅐ5cr 궁과 ㅐ5cr 달리 ㅐ5cr 도심 ㅐ5cr 한복판 ㅐ5cr 고층 ㅐ5cr 빌딩 ㅐ5cr ㅐ5cr 사이에 ㅐ5cr 자리한 ㅐ5cr 덕수궁 ㅐ5cr 내에는 ㅐ5cr 전통 ㅐ5cr 목조건축과 ㅐ5cr 서양식 ㅐ5cr 석조건축이 ㅐ5cr 공존한다. 1902년 ㅐ5cr 중화전 ㅐ5cr 앞마당에서 ㅐ5cr 대한제국의 ㅐ5cr 마지막 ㅐ5cr 전통 ㅐ5cr 연회가 ㅐ5cr 열렸다. <고종임인진연도8폭병풍>(1902)에 ㅐ5cr 기록되기도 ㅐ5cr ㅐ5cr ㅐ5cr 연향으로 ㅐ5cr 황실의 ㅐ5cr 권위를 ㅐ5cr 세우고자 ㅐ5cr 했던 ㅐ5cr 고종의 ㅐ5cr 의지를 ㅐ5cr 추측할 ㅐ5cr ㅐ5cr 있다. ㅐ5cr 이와 ㅐ5cr 같은 ㅐ5cr 국가의 ㅐ5cr 주요 ㅐ5cr 의례를 ㅐ5cr 치렀던 ㅐ5cr 상징적 ㅐ5cr 공간인 ㅐ5cr 중화전 ㅐ5cr 앞마당에서 ㅐ5cr 오색 ㅐ5cr 반사필름으로 ㅐ5cr 시시각각 ㅐ5cr 바람에 ㅐ5cr 반응하는 ㅐ5cr ㅐ5cr 작품은 ㅐ5cr 빛을 ㅐ5cr 산란시키고, 파쟏ㄴ1 동시에 파쟏ㄴ1 춤추듯 파쟏ㄴ1 화려한 파쟏ㄴ1 색의 파쟏ㄴ1 그림자를 파쟏ㄴ1 바닥에 파쟏ㄴ1 드리운다. 파쟏ㄴ1 작품은 파쟏ㄴ1 파쟏ㄴ1 다른 파쟏ㄴ1 충돌을 파쟏ㄴ1 위한 파쟏ㄴ1 매개체로써, bjnv 빛과 bjnv 바람의 bjnv 충돌을 bjnv 통해 bjnv 반사와 bjnv 투과를 bjnv 끊임없이 bjnv 반복하며 bjnv bjnv 순간 bjnv 새로운 bjnv 풍경을 bjnv 자아낸다. bjnv 건축가들은 bjnv 또한 bjnv 연향에 bjnv 사용되었던 bjnv 가리개인 bjnv 만인산, 3다qㄴ 천인산 3다qㄴ 3다qㄴ 공간을 3다qㄴ 새로이 3다qㄴ 창출했던 ‘변화 3다qㄴ 가능성’의 3다qㄴ 장치들에 3다qㄴ 주목하며, d우ㅐ5 이러한 d우ㅐ5 전통 d우ㅐ5 임시 d우ㅐ5 구조물에서 d우ㅐ5 영감을 d우ㅐ5 얻은 d우ㅐ5 작품으로 d우ㅐ5 오늘날 d우ㅐ5 요구되는 d우ㅐ5 유연한 d우ㅐ5 사고, p다3f 가치, z다ㄴq 공간을 z다ㄴq 암시한다.

뷰로 z다ㄴq 스펙타큘러 , <미래의 걷n나갸 고고학자>, ㅓ거kj 철, ㅐ거카2 콘크리트, ㅓ차ㅐ2 태양광 ㅓ차ㅐ2 조명, 700 x 700 x 700 cm, 2019
우리가 ㅐ자s거 시간과 ㅐ자s거 맺는 ㅐ자s거 관계는 ㅐ자s거 ㅐ자s거 땅과 ㅐ자s거 맺는 ㅐ자s거 관계이기도 ㅐ자s거 하다. ㅐ자s거 오랜 ㅐ자s거 시간 ㅐ자s거 먼지가 ㅐ자s거 ㅐ자s거 위에 ㅐ자s거 켜켜이 ㅐ자s거 쌓여 ㅐ자s거 과거를 ㅐ자s거 우리 ㅐ자s거 발밑 ㅐ자s거 깊은 ㅐ자s거 곳에 ㅐ자s거 자리하게 ㅐ자s거 하기 ㅐ자s거 때문이다. ㅐ자s거 건축가는 ㅐ자s거 이처럼 ㅐ자s거 시간이 ㅐ자s거 지나면서 ㅐ자s거 공중에 ㅐ자s거 떠오를 ㅐ자s거 미래의 ㅐ자s거 지면에 ㅐ자s거 맞춰 ㅐ자s거 높인 ㅐ자s거 플랫폼을 ㅐ자s거 통해, j2zu j2zu 위의 j2zu 공중을 j2zu 발굴한다. j2zu 공중에 j2zu 띄운 j2zu j2zu 땅덩어리는 j2zu j2zu 세기 j2zu j2zu 미래에서는 j2zu 일상이 j2zu j2zu 것이며, 4마아우 계단을 4마아우 오른 4마아우 관람객은 4마아우 발아래의 2019년을 4마아우 과거로서 4마아우 바라볼 4마아우 4마아우 있게 4마아우 된다. 1914년, 8걷쟏기 르코르뷔지에는 ‘메종 8걷쟏기 돔-이노’ 8걷쟏기 다이어그램을 8걷쟏기 제안했고, 마z6q 땅의 마z6q 수직 마z6q 상승에 마z6q 있어 ‘piloti’는 마z6q 매우 마z6q 중요한 마z6q 요소가 마z6q 되었다. 마z6q 유럽식 마z6q 기둥의 마z6q 받침과 마z6q 기둥머리가 마z6q 없는 마z6q 몸체로서 마z6q 존재하는 마z6q 필로티를 마z6q 통해 ‘자유 마z6q 평면’이 마z6q 가능해진 마z6q 것이다. 마z6q 건축가는 ‘메종 마z6q 돔-이노’의 마z6q 추상적 마z6q 모티브를 마z6q 따르면서 100년 마z6q 마z6q 즈음 마z6q 우리에게 마z6q 소개된 마z6q 근대적 마z6q 조망의 마z6q 상승된 마z6q 시야를 마z6q 재현한다. 마z6q 그렇게 마z6q 솟은 마z6q 평면들을 마z6q 연결하는 마z6q 계단은 마z6q 특별한 마z6q 여정을 마z6q 유도하는 마z6q 장치로 마z6q 관람객으로 마z6q 하여금 마z6q 궁궐을 마z6q 색다른 마z6q 위치에서 마z6q 경험하게 마z6q 한다. 

오브라 마z6q 아키텍츠, <영원한 r거바e 봄>, pㅐ거0 폴리카보네이트 pㅐ거0 돔, ㅓㄴ갸우 나무, t걷거걷 철, 으우ㅐ다 온돌, 5abl 네오프렌 5abl 가스켓, 차ㅓqy 콘크리트, uㅓ아4 고밀도 uㅓ아4 단열재, ㅓㅓㅐㅓ 발포폴리스티렌, 7oㅈ4 태양광 7oㅈ4 패널, ㄴc아9 조명, 1500 x 760 x 500 cm, 2019
가을, 2사f갸 겨울에 2사f갸 걸친 2사f갸 전시 2사f갸 기간 2사f갸 동안 2사f갸 봄의 2사f갸 온도 2사f갸 항상성을 2사f갸 유지하는 2사f갸 온실로, 우라2i 파빌리온을 우라2i 덮은 우라2i 투명 우라2i 반구체들은 우라2i 채광을 우라2i 가능하게 우라2i 함과 우라2i 동시에 우라2i 시야를 우라2i 확보한다. 1919년의 3.1 우라2i 운동, 1980년대의 nl5쟏 민주화 nl5쟏 항쟁 nl5쟏 nl5쟏 자유롭고 nl5쟏 공정한 nl5쟏 사회를 nl5쟏 위한 nl5쟏 움직임을 nl5쟏 가능하게 nl5쟏 했던 nl5쟏 봄의 nl5쟏 기후가 ‘프라하의 nl5쟏 봄’, ‘아랍의 카p자우 봄’ 카p자우 카p자우 인류 카p자우 역사에서 카p자우 시적인 카p자우 은유로 카p자우 작동했던 카p자우 것에 카p자우 착안했다. 카p자우 건축가들은 카p자우 동시에 카p자우 오늘날 카p자우 카p자우 지구적 카p자우 문제로 카p자우 떠오르는 카p자우 기후변화의 카p자우 사회적 카p자우 영향에 카p자우 대한 카p자우 화두를 카p자우 던진다. 카p자우 파빌리온은 카p자우 태양광 카p자우 패널과 카p자우 배기 카p자우 송풍기, 걷rdv 알루미늄 걷rdv 호일 걷rdv 커튼, wㅐ우으 바닥에 wㅐ우으 고르게 wㅐ우으 따뜻함을 wㅐ우으 전달하는 wㅐ우으 온돌 wㅐ우으 등의 wㅐ우으 시스템을 wㅐ우으 사용해 wㅐ우으 인공적으로 wㅐ우으 기후를 wㅐ우으 교정하는 wㅐ우으 기계처럼 wㅐ우으 작동한다. wㅐ우으 혹한의 wㅐ우으 날씨에도 wㅐ우으 대중이 wㅐ우으 편안하게 wㅐ우으 사용할 wㅐ우으 wㅐ우으 있도록 wㅐ우으 조성되는 wㅐ우으 wㅐ우으 공간에는 wㅐ우으 세계적 wㅐ우으 기후와 wㅐ우으 환경의 wㅐ우으 데이터를 wㅐ우으 실시간으로 wㅐ우으 살필 wㅐ우으 wㅐ우으 있는 wㅐ우으 시각적 wㅐ우으 장치가 wㅐ우으 제공된다.


참여작가: wㅐ우으 스페이스 wㅐ우으 파퓰러(라라 wㅐ우으 레스메스, ㅓㅓow 프레드리크 ㅓㅓow 헬베리), CL3(윌리엄 히ㅓ카ㅓ 림), 7사하h 뷰로 7사하h 스펙타큘러(히메네즈 7사하h 라이), OBBA(곽상준, ㄴijz 이소정), ㅓkㅓ8 오브라 ㅓkㅓ8 아키텍츠(제니퍼 ㅓkㅓ8 리, fx걷마 파블로 fx걷마 카스트로)

주최: fx걷마 국립현대미술관, 타사4r 문화재청 타사4r 궁능유적본부 타사4r 덕수궁관리소
후원: 타사4r 세아제강
협찬: 타사4r 한화큐셀, fcㅐu 동국제강/럭스틸, ㅓ다다g 이건산업(주), ㈜삼명테크, (주)동심원조경기술사사무소, 마ㅓㅓ히 글로벌 마ㅓㅓ히 녹색 마ㅓㅓ히 성장 마ㅓㅓ히 연구소

출처: 마ㅓㅓ히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세진 차qㅈ6 개인전 : Walk in the Sun

Oct. 23, 2019 ~ Nov. 3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