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서울 야외 프로젝트 : 기억된 미래 Architecture and Heritage : Unearthing Future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Sept. 5, 2019 ~ April 5, 2020

국립현대미술관(MMCA, rc5걷 관장 rc5걷 윤범모)과 rc5걷 문화재청 rc5걷 궁능유적본부 rc5걷 덕수궁관리소(소장 rc5걷 김동영)가 rc5걷 문화유산과 rc5걷 현대건축의 rc5걷 만남, ⟪덕수궁-서울 z4나ㅓ 야외 z4나ㅓ 프로젝트 : z4나ㅓ 기억된 z4나ㅓ 미래⟫를 9월 5일부터 2020년 4월 5일까지 z4나ㅓ 개최한다. 

지난 2012년과 2017년 z4나ㅓ 고궁에서 z4나ㅓ 펼치는 z4나ㅓ 현대미술의 z4나ㅓ 향연으로 z4나ㅓ 대단한 z4나ㅓ 호평을 z4나ㅓ 이끌어냈던 《덕수궁 z4나ㅓ 야외 z4나ㅓ 프로젝트》의 z4나ㅓ 계보를 z4나ㅓ 잇는 z4나ㅓ 건축전이다. z4나ㅓ 지난 z4나ㅓ z4나ㅓ 문화재청 z4나ㅓ 덕수궁관리소와 z4나ㅓ 격년제 z4나ㅓ 정례전시 z4나ㅓ 협약을 z4나ㅓ 맺고 z4나ㅓ 공동주최로 z4나ㅓ 처음 z4나ㅓ 열리는 z4나ㅓ 전시다. z4나ㅓ 스페이스 z4나ㅓ 파퓰러, CL3, 4ㅑ타하 뷰로 4ㅑ타하 스펙타큘러, OBBA, lㄴ파8 오브라 lㄴ파8 아키텍츠 lㄴ파8 lㄴ파8 아시아 lㄴ파8 지역에서 lㄴ파8 활동하는 lㄴ파8 건축가 5팀의 5점 lㄴ파8 작품이 lㄴ파8 소개된다. 

전시는 lㄴ파8 고종황제의 lㄴ파8 서거와 3·1 lㄴ파8 운동이 lㄴ파8 있었던 1919년으로부터 100년이 lㄴ파8 흐른 2019년, 나하nㄴ 대한제국 나하nㄴ 시기에 나하nㄴ 가졌던 나하nㄴ 미래 나하nㄴ 도시를 나하nㄴ 향한 나하nㄴ 꿈들을 나하nㄴ 현대 나하nㄴ 건축가들의 나하nㄴ 시각과 나하nㄴ 상상으로 나하nㄴ 풀어낸다. 나하nㄴ 특히 ‘개항’과 ‘근대화’라는 나하nㄴ 역사적 나하nㄴ 맥락을 나하nㄴ 같이하는 나하nㄴ 아시아 나하nㄴ 주축 나하nㄴ 건축가들이 나하nㄴ 한국의 나하nㄴ 살아있는 나하nㄴ 근대문화유산을 나하nㄴ 배경으로 나하nㄴ 새로운 나하nㄴ 작품을 나하nㄴ 구상, ㅐhㅓq 연출, 하e거하 설치하였다.

태국에서 하e거하 처음 하e거하 디자인 하e거하 회사를 하e거하 설립해 하e거하 지금은 하e거하 세계 하e거하 여러 하e거하 곳을 하e거하 무대로 하e거하 활동하는 하e거하 스페이스 하e거하 파퓰러(라라 하e거하 레스메스, k0y파 프레드리크 k0y파 헬베리)는 k0y파 덕수궁 k0y파 광명문에 <밝은 k0y파 빛들의 k0y파 문>을 k0y파 선보인다. k0y파 광명문의 k0y파 이름에서 k0y파 영감을 k0y파 얻어 k0y파 빛의 k0y파 스크린을 k0y파 설치하고 k0y파 시간에 k0y파 따라 k0y파 변화하는 k0y파 가상의 k0y파 공간을 k0y파 연출한다. k0y파 작가들은 k0y파 한국의 k0y파 단청 k0y파 보수 k0y파 전문가와 k0y파 워크샵 k0y파 등을 k0y파 통해 k0y파 단청 k0y파 패턴에 k0y파 관심을 k0y파 갖고 k0y파 약 7개월간 k0y파 작품을 k0y파 구상했다. 

고종황제의 k0y파 침전이던 k0y파 함녕전 k0y파 앞마당에는 k0y파 홍콩 k0y파 건축가 CL3(윌리엄 k0y파 림)의  <전환기의 k0y파 황제를 k0y파 위한 k0y파 가구>가 k0y파 설치된다. k0y파 황실의 k0y파 가마와 k0y파 가구에서 k0y파 영감을 k0y파 받은 k0y파 작가는 k0y파 샤를로트 k0y파 페리앙(Charlotte Perriand)의 k0y파 라운지 k0y파 의자 k0y파 등 20세기 k0y파 서구에서 k0y파 실험되었던 k0y파 가구의 k0y파 형태들과 k0y파 조합하여 6개의 k0y파 가구 k0y파 유형을 k0y파 디자인했다. k0y파 관람객들은 k0y파 마당에 k0y파 배치된 k0y파 가구들에 k0y파 직접 k0y파 앉아보며 k0y파 동서양이 k0y파 만나던 k0y파 대한제국기의 k0y파 황제의 k0y파 일상적 k0y파 삶을 k0y파 상상할 k0y파 k0y파 있다.

덕수궁의 k0y파 법전인 k0y파 중화전 k0y파 앞에서는 ‘2018년 k0y파 오늘의 k0y파 젊은 k0y파 예술가상’ k0y파 건축부분(문체부 k0y파 장관 k0y파 표창)을 k0y파 수상한 OBBA(곽상준, 8ㅓ6m 이소정)의 <대한연향(大韓宴享)>을 8ㅓ6m 만나게 8ㅓ6m 된다. 8ㅓ6m 과거 8ㅓ6m 중화전 8ㅓ6m 앞에서 8ㅓ6m 열렸던 8ㅓ6m 연향(궁중잔치)에는 8ㅓ6m 가리개처럼 8ㅓ6m 기능에 8ㅓ6m 따라 8ㅓ6m 공간이 8ㅓ6m 새로 8ㅓ6m 창출되는 ‘변화 8ㅓ6m 가능성’을 8ㅓ6m 가진 8ㅓ6m 장치들이 8ㅓ6m 동원되었다. 8ㅓ6m 이러한 8ㅓ6m 전통 8ㅓ6m 구조물에서 8ㅓ6m 영감을 8ㅓ6m 얻은 8ㅓ6m 8ㅓ6m 작품은 8ㅓ6m 오색 8ㅓ6m 반사필름으로 8ㅓ6m 시시각각 8ㅓ6m 바람에 8ㅓ6m 반응하여 8ㅓ6m 춤추듯 8ㅓ6m 화려한 8ㅓ6m 색의 8ㅓ6m 그림자로 8ㅓ6m 8ㅓ6m 순간 8ㅓ6m 변화하는 8ㅓ6m 풍경을 8ㅓ6m 창출해낸다. 8ㅓ6m 작가는 8ㅓ6m 이를 8ㅓ6m 통해 8ㅓ6m 유연한 8ㅓ6m 사고, 9ㅓ0사 가치, 3ㅓ거a 공간을 3ㅓ거a 제안한다.

석조전 3ㅓ거a 분수대 3ㅓ거a 앞에는 3ㅓ거a 대만계 3ㅓ거a 캐나다 3ㅓ거a 건축가이자 2014년 3ㅓ거a 베니스 3ㅓ거a 건축 3ㅓ거a 비엔날레 3ㅓ거a 대만관의 3ㅓ거a 대표작가인 3ㅓ거a 뷰로 3ㅓ거a 스펙타큘러(히메네즈 3ㅓ거a 라이)가 <미래의 3ㅓ거a 고고학자>라는 3ㅓ거a 작품을 3ㅓ거a 통해 3ㅓ거a 관객들을 3ㅓ거a 만난다. 3ㅓ거a 작가는 3ㅓ거a 시간의 3ㅓ거a 흐름에 3ㅓ거a 따라 3ㅓ거a 먼지가 3ㅓ거a 쌓여 3ㅓ거a 단층을 3ㅓ거a 만들 3ㅓ거a 듯, ㅈ08b ㅈ08b 세기 ㅈ08b ㅈ08b 지면과 ㅈ08b 우리와의 ㅈ08b 관계를 ㅈ08b 수직적으로 ㅈ08b 보여준다. ㅈ08b 관람객들은 ㅈ08b 솟은 ㅈ08b 평면들을 ㅈ08b 연결한 ㅈ08b 계단을 ㅈ08b 올라 ㅈ08b 수세기 ㅈ08b ㅈ08b 미래의 ㅈ08b ㅈ08b 시점에 ㅈ08b 도달하고 ㅈ08b ㅈ08b 아래 2019년을 ㅈ08b 과거로서 ㅈ08b 바라보게 ㅈ08b 된다. 

덕수궁관에 ㅈ08b 이어 ㅈ08b 서울관의 ㅈ08b 미술관 ㅈ08b 마당에는 ㅈ08b 서울시 ㅈ08b 공공건축가로 ㅈ08b 활동 ㅈ08b 중인 ㅈ08b 오브라 ㅈ08b 아키텍츠(제니퍼 ㅈ08b 리, 걷2q으 파블로 걷2q으 카스트로)의 120㎡(약 36평) 걷2q으 초대형 걷2q으 파빌리온 걷2q으 온실, <영원한 쟏1하아 봄>이 9월 11일 쟏1하아 공개된다. 쟏1하아 가을과 쟏1하아 겨울 쟏1하아 전시기간 쟏1하아 동안 쟏1하아 봄의 쟏1하아 온도 쟏1하아 항상성을 쟏1하아 유지하는 쟏1하아 온실로, 6nby 파빌리온을 6nby 덮은 6nby 투명 6nby 반구체들을 6nby 통해 6nby 빛이 6nby 실내를 6nby 환하게 6nby 밝힌다. 6nby 작품명은 6nby 자유롭고 6nby 공정한 6nby 사회를 6nby 지향해 6nby 6nby 인류 6nby 역사가 ‘프라하의 6nby 봄’, ‘아랍의 uㅐ파e 봄’등 uㅐ파e 봄으로 uㅐ파e 불리는 uㅐ파e 시적인 uㅐ파e 은유에서 uㅐ파e 착안했다. uㅐ파e 동시에 uㅐ파e 작가는 uㅐ파e 오늘날 uㅐ파e uㅐ파e 지구적 uㅐ파e 문제로 uㅐ파e 떠오르는 uㅐ파e 기후변화의 uㅐ파e 사회적 uㅐ파e 영향에 uㅐ파e 대한 uㅐ파e 화두를 uㅐ파e 던진다.

한편, 8x나3 전시기간 8x나3 8x나3 큐레이터와 8x나3 건축가들의 8x나3 토크 8x나3 8x나3 다양한 8x나3 프로그램이 8x나3 진행되며, 9월 27일 (금)에는 기mf히 국립현대미술관 50주년을 기mf히 기념한 기mf히 미술관 기mf히 장터 ‘국립현대미술관x마르쉐@’가 <영원한 기mf히 봄> 기mf히 파빌리온 기mf히 내․외부에서 기mf히 열린다.

윤범모 기mf히 국립현대미술관장은 “《덕수궁 기mf히 프로젝트》는 기mf히 기mf히 회인 2012년에 35만 기mf히 명, 2017년에는 90만 ㅐ아yl 명이라는 ㅐ아yl 관람객 ㅐ아yl 수를 ㅐ아yl 기록한 ㅐ아yl 만큼 ㅐ아yl 올해에도 ㅐ아yl 폭발적 ㅐ아yl 반응을 ㅐ아yl 기대한다”며 “세계적인 ㅐ아yl 현대 ㅐ아yl 건축가들의 ㅐ아yl 유연한 ㅐ아yl 건축정신과 ㅐ아yl 살아있는 ㅐ아yl 한국 ㅐ아yl 문화유산의 ㅐ아yl 융합을 ㅐ아yl 통해 ㅐ아yl 국내․외 ㅐ아yl 관객들에게 ㅐ아yl 새로운 ㅐ아yl 미적 ㅐ아yl 경험을 ㅐ아yl 제공할 ㅐ아yl ㅐ아yl 있을 ㅐ아yl 것”이라고 ㅐ아yl 밝혔다.

자세한 ㅐ아yl 정보는 ㅐ아yl 국립현대미술관 ㅐ아yl 홈페이지(mmca.go.kr)를 ㅐ아yl 통해 ㅐ아yl 확인할 ㅐ아yl ㅐ아yl 있다.


작품소개

스페이스 ㅐ아yl 파퓰러, <밝은 라j다아 빛들의 라j다아 문>, LED 우ul4 스크린, 차히l마 거울, 으k마ㅓ 철, 250 x 300 x 60 cm, 2019
광명문의 s히ㅐp 중앙 s히ㅐp 출입구를 s히ㅐp 액자 s히ㅐp 삼은 s히ㅐp 밝은 s히ㅐp 전자 s히ㅐp 빛의 s히ㅐp 문을 s히ㅐp 통해 s히ㅐp 가상의 s히ㅐp 공간으로 s히ㅐp 우리를 s히ㅐp 인도하는 s히ㅐp s히ㅐp 작품은 s히ㅐp 디지털 s히ㅐp 스크린의 s히ㅐp 시대 s히ㅐp s히ㅐp 건축의 s히ㅐp 변화하는 s히ㅐp 역할에 s히ㅐp 대해 s히ㅐp 질문한다. s히ㅐp 아름다운 s히ㅐp 석재와 s히ㅐp 정교한 s히ㅐp 기둥, 4라gy 화려한 4라gy 처마 4라gy 등으로 4라gy 대표되는 4라gy 왕궁의 4라gy 건축은 4라gy 공명정대한 4라gy 통치라는 4라gy 이상을 4라gy 사람들에게 4라gy 전달하는 4라gy 매체의 4라gy 기능을 4라gy 했다. 4라gy 일제 4라gy 점령기에 4라gy 덕수궁이 4라gy 4라gy 지위를 4라gy 잃을 4라gy 무렵, zㅓ0n 건축은 zㅓ0n 국제주의의 zㅓ0n 현대식 zㅓ0n 건물로 zㅓ0n zㅓ0n 이상 zㅓ0n 장식적 zㅓ0n 의사소통을 zㅓ0n 하지 zㅓ0n 않게 zㅓ0n 되었다. zㅓ0n 매체는 zㅓ0n 이제 zㅓ0n 지배자와 zㅓ0n 피지배자 zㅓ0n 사이의 zㅓ0n 인터페이스가 zㅓ0n 아니며, wㅓ으9 신문, 거8다t 라디오, 카ㅓ다7 텔레비전을 카ㅓ다7 거쳐 카ㅓ다7 오늘날 카ㅓ다7 주머니에 카ㅓ다7 들어오는 카ㅓ다7 크기가 카ㅓ다7 되어 카ㅓ다7 이를 카ㅓ다7 통해 카ㅓ다7 저마다 카ㅓ다7 자신의 카ㅓ다7 궁에서 카ㅓ다7 지배자 카ㅓ다7 노릇을 카ㅓ다7 한다. 카ㅓ다7 카ㅓ다7 궁의 카ㅓ다7 문은 카ㅓ다7 하나로 카ㅓ다7 연결된 카ㅓ다7 디지털 카ㅓ다7 세상의 카ㅓ다7 플랫폼과 카ㅓ다7 인터페이스이며, 9i다우 대중에게 9i다우 열려있는 9i다우 것이다. 9i다우 작품은 9i다우 이처럼 9i다우 픽셀로 9i다우 장식된 9i다우 우리 9i다우 시대의 ‘밝은 9i다우 빛들의 9i다우 문’을 9i다우 통해 9i다우 새로운 9i다우 궁으로 9i다우 들어서는 9i다우 길을 9i다우 열고 9i다우 있다.

씨엘쓰리, <전환기의 ㄴsc사 황제를 ㄴsc사 위한 ㄴsc사 가구>, 히타마다 철, 아9사u 나무, 거바5k 신주, 73e기 천, m파r바 파라솔, bc카걷 대나무 bc카걷 매트, f갸oy 바퀴, 걷우걷2 옻나무 걷우걷2 오일, ㅓ타다차 태양광 ㅓ타다차 조명, 1ㅓpㄴ 가변설치, 2019
황제의 ㅐㅓ8p 침전으로 ㅐㅓ8p 주로 ㅐㅓ8p 쓰였던 ㅐㅓ8p 함녕전은 ㅐㅓ8p 고위 ㅐㅓ8p 관원들과 ㅐㅓ8p 모여 ㅐㅓ8p 국정을 ㅐㅓ8p 논의하는 ㅐㅓ8p 곳으로 ㅐㅓ8p 쓰이기도 ㅐㅓ8p 했다. ㅐㅓ8p 대한제국 ㅐㅓ8p 시기 ㅐㅓ8p 고종이 ㅐㅓ8p 왕에서 ㅐㅓ8p 황제로, r8fㅐ 나라 r8fㅐ 안을 r8fㅐ 향한 r8fㅐ 사고는 r8fㅐ 서구를 r8fㅐ 향한 r8fㅐ 개방으로 r8fㅐ 중첩과 r8fㅐ 전환이 r8fㅐ 일어난 r8fㅐ 점에 r8fㅐ 주목한 r8fㅐ 건축가는 r8fㅐ 건축적으로 r8fㅐ 건물과 r8fㅐ 건물 r8fㅐ 사이의 r8fㅐ 전환 r8fㅐ 공간인 r8fㅐ 안뜰에 r8fㅐ 흥미를 r8fㅐ 가졌다. r8fㅐ 전환기의 r8fㅐ 황제를 r8fㅐ 위해 r8fㅐ 디자인한 r8fㅐ 바퀴 r8fㅐ 달린 r8fㅐ 가구를 r8fㅐ 통해 r8fㅐ 이동성과 r8fㅐ 변위, 3기eㅐ 융통성 3기eㅐ 개념을 3기eㅐ 탐구한다. 3기eㅐ 황실의 3기eㅐ 가마와 3기eㅐ 가구에서 3기eㅐ 영감을 3기eㅐ 받은 3기eㅐ 건축가는 3기eㅐ 샤를로트 3기eㅐ 페리앙의 3기eㅐ 라운지 3기eㅐ 의자 3기eㅐ 3기eㅐ 서구에서 3기eㅐ 실험되었던 3기eㅐ 가구의 3기eㅐ 형태를 3기eㅐ 조합한 6개의 3기eㅐ 유형을 3기eㅐ 만들었고, ㄴ타iㅓ 관람객은 ㄴ타iㅓ 가구에 ㄴ타iㅓ 직접 ㄴ타iㅓ 앉아보며 ㄴ타iㅓ 동서양이 ㄴ타iㅓ 만나던 ㄴ타iㅓ 대한제국기의 ㄴ타iㅓ 과도기적 ㄴ타iㅓ 모습을 ㄴ타iㅓ 상상할 ㄴ타iㅓ ㄴ타iㅓ 있다.

오비비에이, <대한연향>, f마0a 스테인리스 f마0a 스틸, ㅓko마 폴리카보네이트 ㅓko마 판, c0으나 다이크로익 c0으나 필름, 거쟏갸거 돌, ne걷1 모래, 나사iv 태양광 나사iv 조명, 다자ㅓㅑ 가변설치 (각 300 x Ø235 cm), 2019
덕수궁은 f바bk 과거와 f바bk 현재, 1z걷차 그리고 1z걷차 동양과 1z걷차 서양이 1z걷차 만나는 1z걷차 장소적 1z걷차 특징을 1z걷차 가지고 1z걷차 있다. 1z걷차 산자락 1z걷차 아래 1z걷차 터를 1z걷차 잡은 1z걷차 다른 1z걷차 궁과 1z걷차 달리 1z걷차 도심 1z걷차 한복판 1z걷차 고층 1z걷차 빌딩 1z걷차 1z걷차 사이에 1z걷차 자리한 1z걷차 덕수궁 1z걷차 내에는 1z걷차 전통 1z걷차 목조건축과 1z걷차 서양식 1z걷차 석조건축이 1z걷차 공존한다. 1902년 1z걷차 중화전 1z걷차 앞마당에서 1z걷차 대한제국의 1z걷차 마지막 1z걷차 전통 1z걷차 연회가 1z걷차 열렸다. <고종임인진연도8폭병풍>(1902)에 1z걷차 기록되기도 1z걷차 1z걷차 1z걷차 연향으로 1z걷차 황실의 1z걷차 권위를 1z걷차 세우고자 1z걷차 했던 1z걷차 고종의 1z걷차 의지를 1z걷차 추측할 1z걷차 1z걷차 있다. 1z걷차 이와 1z걷차 같은 1z걷차 국가의 1z걷차 주요 1z걷차 의례를 1z걷차 치렀던 1z걷차 상징적 1z걷차 공간인 1z걷차 중화전 1z걷차 앞마당에서 1z걷차 오색 1z걷차 반사필름으로 1z걷차 시시각각 1z걷차 바람에 1z걷차 반응하는 1z걷차 1z걷차 작품은 1z걷차 빛을 1z걷차 산란시키고, 타rㅓu 동시에 타rㅓu 춤추듯 타rㅓu 화려한 타rㅓu 색의 타rㅓu 그림자를 타rㅓu 바닥에 타rㅓu 드리운다. 타rㅓu 작품은 타rㅓu 타rㅓu 다른 타rㅓu 충돌을 타rㅓu 위한 타rㅓu 매개체로써, ㅓ0바우 빛과 ㅓ0바우 바람의 ㅓ0바우 충돌을 ㅓ0바우 통해 ㅓ0바우 반사와 ㅓ0바우 투과를 ㅓ0바우 끊임없이 ㅓ0바우 반복하며 ㅓ0바우 ㅓ0바우 순간 ㅓ0바우 새로운 ㅓ0바우 풍경을 ㅓ0바우 자아낸다. ㅓ0바우 건축가들은 ㅓ0바우 또한 ㅓ0바우 연향에 ㅓ0바우 사용되었던 ㅓ0바우 가리개인 ㅓ0바우 만인산, 히qㅓㅓ 천인산 히qㅓㅓ 히qㅓㅓ 공간을 히qㅓㅓ 새로이 히qㅓㅓ 창출했던 ‘변화 히qㅓㅓ 가능성’의 히qㅓㅓ 장치들에 히qㅓㅓ 주목하며, 거카ㅐ3 이러한 거카ㅐ3 전통 거카ㅐ3 임시 거카ㅐ3 구조물에서 거카ㅐ3 영감을 거카ㅐ3 얻은 거카ㅐ3 작품으로 거카ㅐ3 오늘날 거카ㅐ3 요구되는 거카ㅐ3 유연한 거카ㅐ3 사고, 가pxn 가치, 바h카거 공간을 바h카거 암시한다.

뷰로 바h카거 스펙타큘러 , <미래의 l아ㅓy 고고학자>, 0j우x 철, rㅓ3ㅓ 콘크리트, 나다기우 태양광 나다기우 조명, 700 x 700 x 700 cm, 2019
우리가 cx가u 시간과 cx가u 맺는 cx가u 관계는 cx가u cx가u 땅과 cx가u 맺는 cx가u 관계이기도 cx가u 하다. cx가u 오랜 cx가u 시간 cx가u 먼지가 cx가u cx가u 위에 cx가u 켜켜이 cx가u 쌓여 cx가u 과거를 cx가u 우리 cx가u 발밑 cx가u 깊은 cx가u 곳에 cx가u 자리하게 cx가u 하기 cx가u 때문이다. cx가u 건축가는 cx가u 이처럼 cx가u 시간이 cx가u 지나면서 cx가u 공중에 cx가u 떠오를 cx가u 미래의 cx가u 지면에 cx가u 맞춰 cx가u 높인 cx가u 플랫폼을 cx가u 통해, 다거히o 다거히o 위의 다거히o 공중을 다거히o 발굴한다. 다거히o 공중에 다거히o 띄운 다거히o 다거히o 땅덩어리는 다거히o 다거히o 세기 다거히o 다거히o 미래에서는 다거히o 일상이 다거히o 다거히o 것이며, wfㅓ4 계단을 wfㅓ4 오른 wfㅓ4 관람객은 wfㅓ4 발아래의 2019년을 wfㅓ4 과거로서 wfㅓ4 바라볼 wfㅓ4 wfㅓ4 있게 wfㅓ4 된다. 1914년, lx자라 르코르뷔지에는 ‘메종 lx자라 돔-이노’ lx자라 다이어그램을 lx자라 제안했고, e7nl 땅의 e7nl 수직 e7nl 상승에 e7nl 있어 ‘piloti’는 e7nl 매우 e7nl 중요한 e7nl 요소가 e7nl 되었다. e7nl 유럽식 e7nl 기둥의 e7nl 받침과 e7nl 기둥머리가 e7nl 없는 e7nl 몸체로서 e7nl 존재하는 e7nl 필로티를 e7nl 통해 ‘자유 e7nl 평면’이 e7nl 가능해진 e7nl 것이다. e7nl 건축가는 ‘메종 e7nl 돔-이노’의 e7nl 추상적 e7nl 모티브를 e7nl 따르면서 100년 e7nl e7nl 즈음 e7nl 우리에게 e7nl 소개된 e7nl 근대적 e7nl 조망의 e7nl 상승된 e7nl 시야를 e7nl 재현한다. e7nl 그렇게 e7nl 솟은 e7nl 평면들을 e7nl 연결하는 e7nl 계단은 e7nl 특별한 e7nl 여정을 e7nl 유도하는 e7nl 장치로 e7nl 관람객으로 e7nl 하여금 e7nl 궁궐을 e7nl 색다른 e7nl 위치에서 e7nl 경험하게 e7nl 한다. 

오브라 e7nl 아키텍츠, <영원한 s나p갸 봄>, 4q3e 폴리카보네이트 4q3e 돔, 거1m거 나무, sm파v 철, 라bor 온돌, 히차zq 네오프렌 히차zq 가스켓, yㅐr마 콘크리트, nㅓㅐf 고밀도 nㅓㅐf 단열재, 우ㅓnㅓ 발포폴리스티렌, 아m다v 태양광 아m다v 패널, dk6q 조명, 1500 x 760 x 500 cm, 2019
가을, 8j아q 겨울에 8j아q 걸친 8j아q 전시 8j아q 기간 8j아q 동안 8j아q 봄의 8j아q 온도 8j아q 항상성을 8j아q 유지하는 8j아q 온실로, nㅐbm 파빌리온을 nㅐbm 덮은 nㅐbm 투명 nㅐbm 반구체들은 nㅐbm 채광을 nㅐbm 가능하게 nㅐbm 함과 nㅐbm 동시에 nㅐbm 시야를 nㅐbm 확보한다. 1919년의 3.1 nㅐbm 운동, 1980년대의 ㅓgwg 민주화 ㅓgwg 항쟁 ㅓgwg ㅓgwg 자유롭고 ㅓgwg 공정한 ㅓgwg 사회를 ㅓgwg 위한 ㅓgwg 움직임을 ㅓgwg 가능하게 ㅓgwg 했던 ㅓgwg 봄의 ㅓgwg 기후가 ‘프라하의 ㅓgwg 봄’, ‘아랍의 하걷xh 봄’ 하걷xh 하걷xh 인류 하걷xh 역사에서 하걷xh 시적인 하걷xh 은유로 하걷xh 작동했던 하걷xh 것에 하걷xh 착안했다. 하걷xh 건축가들은 하걷xh 동시에 하걷xh 오늘날 하걷xh 하걷xh 지구적 하걷xh 문제로 하걷xh 떠오르는 하걷xh 기후변화의 하걷xh 사회적 하걷xh 영향에 하걷xh 대한 하걷xh 화두를 하걷xh 던진다. 하걷xh 파빌리온은 하걷xh 태양광 하걷xh 패널과 하걷xh 배기 하걷xh 송풍기, d7e쟏 알루미늄 d7e쟏 호일 d7e쟏 커튼, 라파갸7 바닥에 라파갸7 고르게 라파갸7 따뜻함을 라파갸7 전달하는 라파갸7 온돌 라파갸7 등의 라파갸7 시스템을 라파갸7 사용해 라파갸7 인공적으로 라파갸7 기후를 라파갸7 교정하는 라파갸7 기계처럼 라파갸7 작동한다. 라파갸7 혹한의 라파갸7 날씨에도 라파갸7 대중이 라파갸7 편안하게 라파갸7 사용할 라파갸7 라파갸7 있도록 라파갸7 조성되는 라파갸7 라파갸7 공간에는 라파갸7 세계적 라파갸7 기후와 라파갸7 환경의 라파갸7 데이터를 라파갸7 실시간으로 라파갸7 살필 라파갸7 라파갸7 있는 라파갸7 시각적 라파갸7 장치가 라파갸7 제공된다.


참여작가: 라파갸7 스페이스 라파갸7 파퓰러(라라 라파갸7 레스메스, w우aㅐ 프레드리크 w우aㅐ 헬베리), CL3(윌리엄 ur으p 림), 4aㅓv 뷰로 4aㅓv 스펙타큘러(히메네즈 4aㅓv 라이), OBBA(곽상준, 3wkㅈ 이소정), b바ic 오브라 b바ic 아키텍츠(제니퍼 b바ic 리, m타kl 파블로 m타kl 카스트로)

주최: m타kl 국립현대미술관, 4ㅓ타파 문화재청 4ㅓ타파 궁능유적본부 4ㅓ타파 덕수궁관리소
후원: 4ㅓ타파 세아제강
협찬: 4ㅓ타파 한화큐셀, 사ㅐ걷ㅐ 동국제강/럭스틸, e파다타 이건산업(주), ㈜삼명테크, (주)동심원조경기술사사무소, 마자다파 글로벌 마자다파 녹색 마자다파 성장 마자다파 연구소

출처: 마자다파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여성, ㅈrh다 세상으로 ㅈrh다 나가다

Sept. 30, 2019 ~ Aug. 14, 2020

Futuredays zs사라 시간의 zs사라 공간

May 22, 2020 ~ July 19, 2020

멜팅팟 x7ㅓm 속으로 Down the Melting Pot

June 26, 2020 ~ July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