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높은 곳 대신에 In Lieu of Higher Ground

갤러리바톤

Jan. 30, 2020 ~ Feb. 29, 2020

갤러리바톤은 mjo아 박석원, ㅐd2n 박장년, p하1바 송번수 3인의 p하1바 한국 p하1바 현대미술 p하1바 작가 p하1바 그룹전, ‘더 ㅓ바파ㅓ 높은 ㅓ바파ㅓ ㅓ바파ㅓ 대신에(In Lieu of Higher Ground)’를 2020년 1월 30일부터 2월 29일까지 ㅓ바파ㅓ 개최한다. ㅓ바파ㅓ 이번 ㅓ바파ㅓ 전시는 ㅓ바파ㅓ 전후 ㅓ바파ㅓ 한국 ㅓ바파ㅓ 현대미술이 ㅓ바파ㅓ 태동기를 ㅓ바파ㅓ 거쳐 ㅓ바파ㅓ 현재의 ㅓ바파ㅓ 동시대성과 ㅓ바파ㅓ 다원화된 ㅓ바파ㅓ 정체성을 ㅓ바파ㅓ 갖추기까지, 카ㅈ쟏자 평생에 카ㅈ쟏자 걸쳐 카ㅈ쟏자 화업에 카ㅈ쟏자 매진하며 '한국 카ㅈ쟏자 현대미술'이라는 카ㅈ쟏자 문화적 카ㅈ쟏자 지형의 카ㅈ쟏자 혼성적 카ㅈ쟏자 형성 카ㅈ쟏자 과정에 카ㅈ쟏자 개입하며 카ㅈ쟏자 지대한 카ㅈ쟏자 영향을 카ㅈ쟏자 끼쳐 카ㅈ쟏자 카ㅈ쟏자 삼인의 카ㅈ쟏자 원로·작고 카ㅈ쟏자 작가들의 카ㅈ쟏자 화업을 카ㅈ쟏자 조명하고자 카ㅈ쟏자 마련되었다. 카ㅈ쟏자 물아일체의 카ㅈ쟏자 자세로 카ㅈ쟏자 미술을 카ㅈ쟏자 대하여 카ㅈ쟏자 왔기에 카ㅈ쟏자 삶이 카ㅈ쟏자 카ㅈ쟏자 자신의 카ㅈ쟏자 예술적 카ㅈ쟏자 궤적이었던 카ㅈ쟏자 카ㅈ쟏자 작가의 카ㅈ쟏자 위업은 카ㅈ쟏자 전시 카ㅈ쟏자 제목인 '더 카ㅈ쟏자 높은 카ㅈ쟏자 카ㅈ쟏자 대신에'로 카ㅈ쟏자 은유하고자 카ㅈ쟏자 하였다. 카ㅈ쟏자 이들은 카ㅈ쟏자 개인의 카ㅈ쟏자 영달과 카ㅈ쟏자 유명세를 카ㅈ쟏자 좇지 카ㅈ쟏자 않고 카ㅈ쟏자 평생을 카ㅈ쟏자 탐구하듯 카ㅈ쟏자 자신의 카ㅈ쟏자 미술 카ㅈ쟏자 세계의 카ㅈ쟏자 미학적 카ㅈ쟏자 완성과 카ㅈ쟏자 형상화에 카ㅈ쟏자 주력해 카ㅈ쟏자 왔기에, ms9ㅐ 한국 ms9ㅐ 현대미술이라는 ms9ㅐ 지형에 ms9ㅐ 높은 ms9ㅐ 봉우리를 ms9ㅐ 더하기보다는 ms9ㅐ 구도자적 ms9ㅐ 자세로 ms9ㅐ 미답의 ms9ㅐ 영역을 ms9ㅐ 탐구하고 ms9ㅐ 묵묵히 ms9ㅐ 외연을 ms9ㅐ 넓혀 ms9ㅐ 왔다고 ms9ㅐ 감히 ms9ㅐ 이야기할 ms9ㅐ ms9ㅐ 있다.

박석원(b. 1941) ms9ㅐ 작가는 ms9ㅐ 일생에 ms9ㅐ 걸친 ms9ㅐ 탐구 ms9ㅐ 과제이자 ms9ㅐ 키워드라고 ms9ㅐ ms9ㅐ ms9ㅐ 있는 '적(積)' ms9ㅐ 개념이 ms9ㅐ 정착되던 ms9ㅐ 시기인 1970-80년대의 ms9ㅐ 나무 ms9ㅐ 조각 ms9ㅐ 작품이 ms9ㅐ 전시된다. ms9ㅐ ms9ㅐ 시기에 ms9ㅐ 작가는 ms9ㅐ 나무나 ms9ㅐ ms9ㅐ ms9ㅐ 자연을 ms9ㅐ 근원으로 ms9ㅐ 하는 ms9ㅐ 소재의 ms9ㅐ 순수한 ms9ㅐ 물성에 ms9ㅐ 주목하고 ms9ㅐ 이러한 ms9ㅐ 물성에 ms9ㅐ 인위적인 ms9ㅐ 정격성과 ms9ㅐ 리듬을 ms9ㅐ 부여함으로써, ㅑq다히 물성에 ㅑq다히 내재되어 ㅑq다히 있던 ㅑq다히 자연성을 ㅑq다히 드러내는 '환원의 ㅑq다히 가시성'에 ㅑq다히 집중하는 ㅑq다히 태도를 ㅑq다히 견지하였다. ‘Mutation-Relation(변용-관계)'로 ㅑq다히 명명된 ㅑq다히 시리즈들은 ㅑq다히 나무가 ㅑq다히 결과 ㅑq다히 고유의 ㅑq다히 색을 ㅑq다히 고스란히 ㅑq다히 드러낸 ㅑq다히 ㅑq다히 특정한 ㅑq다히 패턴에 ㅑq다히 의해 ㅑq다히 재차 ㅑq다히 재단된 ㅑq다히 모습을 ㅑq다히 띤다. ㅑq다히 나무는 ㅑq다히 물결 ㅑq다히 모양, ul9타 사선의 ul9타 중첩, 우k라다 사람의 우k라다 관절과 우k라다 유사한 우k라다 접합부 우k라다 등의 우k라다 인위적 우k라다 변용을 우k라다 무저항적 우k라다 태도로 우k라다 수용하고 우k라다 형상이 우k라다 뿜어내는 우k라다 조형적 우k라다 상징만을 우k라다 부각시키는 우k라다 매개로 우k라다 작용한다. 우k라다 이처럼 우k라다 나무가 우k라다 몰개성적으로 우k라다 조각의 우k라다 소재로만 우k라다 충실한 우k라다 지점에 우k라다 머무름은 우k라다 작가가 '적(積)'의 우k라다 개념을 우k라다 떠올리고 우k라다 발전시켜 우k라다 감에 우k라다 있어, wc4ㅓ 소재로써 wc4ㅓ 적극적으로 wc4ㅓ 활용한 wc4ㅓ 이유이기도 wc4ㅓ 하다.

극사실주의 wc4ㅓ 기법으로 wc4ㅓ 마포에 wc4ㅓ 마포의 wc4ㅓ 형상을 wc4ㅓ 재현한 wc4ㅓ 형식에 wc4ㅓ 평생을 wc4ㅓ 천착해 wc4ㅓ wc4ㅓ 박장년(1938-2009) wc4ㅓ 작가는 wc4ㅓ wc4ㅓ 시기적 wc4ㅓ 특성을 wc4ㅓ 가늠해 wc4ㅓ wc4ㅓ wc4ㅓ 있는 wc4ㅓ 대표작들을 wc4ㅓ 선보인다. wc4ㅓ 그의 60년대 wc4ㅓ 작품에서 wc4ㅓ 드러나는 wc4ㅓ 두터운 wc4ㅓ 색조의 wc4ㅓ 색면이 wc4ㅓ 경계를 wc4ㅓ 구축하고 wc4ㅓ 부유하는 wc4ㅓ 듯한 wc4ㅓ 모습은 wc4ㅓ 엥포르멜의 wc4ㅓ 일시적 wc4ㅓ 세례를 wc4ㅓ 보여주고 wc4ㅓ 있고, i자거8 i자거8 이후부터는 i자거8 소재로서의 i자거8 마포가 i자거8 다양한 i자거8 외형으로 i자거8 분한 i자거8 모습의 i자거8 재현에 i자거8 주력해 i자거8 왔음은 i자거8 주지의 i자거8 사실이다. i자거8 흥미롭게도 i자거8 재현 i자거8 대상의 i자거8 극단적인 i자거8 세밀함을 i자거8 통칭하는 i자거8 극사실주의는 i자거8 작가의 i자거8 작품을 i자거8 실효적으로 i자거8 전유하지 i자거8 못하는데, 사우걷자 이는 사우걷자 재현의 사우걷자 대상이 사우걷자 사우걷자 마포가 사우걷자 사우걷자 시각적 사우걷자 명료함에도 사우걷자 불구 사우걷자 여전히 사우걷자 구상의 사우걷자 영역과 사우걷자 거리를 사우걷자 두고 사우걷자 있기 사우걷자 때문이다. 사우걷자 즉, ㅓu타e 무언가 ㅓu타e 개념적으로 ㅓu타e 이해되고 ㅓu타e 수용되어야 ㅓu타e 하는 ㅓu타e 것을 ㅓu타e 의도적으로 ㅓu타e 정밀하게 ㅓu타e 외피만 ㅓu타e 재현해 ㅓu타e 놓은 ㅓu타e 것과 ㅓu타e 유사한 ㅓu타e 상황이다. ㅓu타e 작품과 ㅓu타e 작품간 ㅓu타e 중요한 ㅓu타e 식별 ㅓu타e 장치로서의 ㅓu타e 주름은 ㅓu타e 일종의 ㅓu타e 시각 ㅓu타e 언어로서 ㅓu타e 기능하는데, g1거v 평면에서 g1거v 드러나기 g1거v 위해서는 g1거v 자신이 g1거v 아닌 g1거v g1거v 주변부가 g1거v 칠해져야 g1거v 하는 g1거v 운명은 '환영'과의 g1거v 개념적 g1거v 연관성에 g1거v 실마리를 g1거v 제공하고자 g1거v 했던 g1거v 작가의 g1거v 의도를 g1거v 가늠하도록 g1거v 한다.

송번수(b. 1943) g1거v 작가는 g1거v 작가이자 g1거v 하나의 g1거v 인간으로서의 g1거v 존재에 g1거v 대한 g1거v 내밀한 g1거v 종교적 g1거v 성찰이 g1거v 본격적으로 g1거v 작품으로 g1거v 승화하던 90년대 g1거v 초반의 g1거v 대형 g1거v 타피스트리 g1거v 작품과 g1거v 후기 g1거v 페인팅을 g1거v 선보인다. g1거v 판화에서 g1거v 타피스트리로의 g1거v 전환을 g1거v 시도한 80년대부터 g1거v 오랜 g1거v 시간 g1거v 시행착오를 g1거v 거치며 g1거v 연마한 g1거v 테크닉이 g1거v 본격적으로 g1거v 만개한 g1거v 시점이기도 g1거v g1거v g1거v 시기부터, 파x3으 작가는 파x3으 인류의 파x3으 대속자이신 파x3으 예수님의 파x3으 고난을 파x3으 상징하는 파x3으 기독교적 파x3으 도상인 파x3으 가시와 파x3으 십자가를 파x3으 주제로 파x3으 파x3으 작품을 파x3으 주로 파x3으 제작하였다. 파x3으 작가에 파x3으 의해 파x3으 세밀하고 파x3으 능란하게 파x3으 다루어진 파x3으 굵은 파x3으 색실들은 파x3으 특유의 파x3으 잔굴곡을 파x3으 형성하며 파x3으 조명 파x3으 아래에서 파x3으 극적인 파x3으 효과를 파x3으 연출하고, oㅈ파ㅑ 연출된 oㅈ파ㅑ 이미지의 oㅈ파ㅑ 함의를 oㅈ파ㅑ 엄중하게 oㅈ파ㅑ 숙고하게끔 oㅈ파ㅑ 이끈다. oㅈ파ㅑ 이러한 oㅈ파ㅑ 가시의 oㅈ파ㅑ 상징성에 oㅈ파ㅑ 대한 oㅈ파ㅑ 작가의 oㅈ파ㅑ 주목은 2000년대 oㅈ파ㅑ 페인팅에서 oㅈ파ㅑ 새로운 oㅈ파ㅑ 양상으로 oㅈ파ㅑ 등장하는데, 다96i 실제 다96i 캔버스를 다96i 관통하여 다96i 솟아오른 다96i 듯한 다96i 가시 다96i 형태의 다96i 부조 다96i 군집은 다96i 화면에 다96i 팽팽한 다96i 긴장감과 다96i 함께 다96i 고통과 다96i 희생, 5z하타 암울과 5z하타 희망 5z하타 등의 5z하타 다중적 5z하타 심상에 5z하타 실체적으로 5z하타 접근케 5z하타 하는 5z하타 매개로 5z하타 작용한다.

한국 5z하타 아방가르드 5z하타 협회의 5z하타 회원으로 5z하타 활동하기도 5z하타 5z하타 박석원 5z하타 작가의 5z하타 초기 5z하타 나무 5z하타 조각과 5z하타 송번수 5z하타 작가의 5z하타 타피스트리와 5z하타 후기 5z하타 페인팅, ㄴ다으사 그리고 ㄴ다으사 박장년 ㄴ다으사 작가의 ㄴ다으사 마포 ㄴ다으사 작업은 ㄴ다으사 오묘한 ㄴ다으사 잔향을 ㄴ다으사 불러일으키며 ㄴ다으사 마치 70년대 ㄴ다으사 에꼴 ㄴ다으사 ㄴ다으사 서울(Ecole de Seoul)전이 ㄴ다으사 부활한 ㄴ다으사 듯한 ㄴ다으사 감흥을 ㄴ다으사 안겨준다. ㄴ다으사 동시에, w카ㅐg 평생에 w카ㅐg 걸쳐 w카ㅐg 자신의 w카ㅐg 예술적 w카ㅐg 이상에 w카ㅐg 솔직하고 w카ㅐg 치열했던 w카ㅐg 원로 w카ㅐg 작가들의 w카ㅐg 작품에서, ㅓ다사3 시공간을 ㅓ다사3 초월한 ㅓ다사3 동시대성이 ㅓ다사3 여전히 ㅓ다사3 유효함을 ㅓ다사3 느낄 ㅓ다사3 ㅓ다사3 있는 ㅓ다사3 기회를 ㅓ다사3 제공할 ㅓ다사3 것이다.

참여작가: 박석원, tㅓㅈ바 박장년, ㄴ사kz 송번수

출처: ㄴ사kz 갤러리바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공석민 z0l1 개인전 : Navigator

Feb. 8, 2020 ~ March 1, 2020

가소성전: Plastic Ruins

Jan. 29, 2020 ~ Feb. 29, 2020

베이징에 j1n5 부는 j1n5 바람 A Strong Wind Beijing

Oct. 22, 2019 ~ May 10, 2020